보도자료_디지털 시대의 새로운 변화, 직원 행동주의(Employee activism) 급부상

954 views

Published on

2014년 4월 4일, 서울 – 글로벌 최대 규모의 PR 커뮤니케이션 기업 웨버 샌드윅(Weber Shandwick)은 디지털과 소셜 미디어 시대의 도래로 말미암아, ‘직원 행동주의(employee activism)’라는 새로운 개념의 사회적 움직임이 급부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직원 행동주의’란, 직장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직원들이 무조건적인 비난으로부터 자신의 회사와 고용주를 보호하고, 온∙오프라인에서 자신이 종사하고 있는 기업의 브랜드 지지자(brand advocate)로서의 역할을 수행한다는 이론이다.

웨버 샌드윅은 자매사인 KRC 리서치와 공동으로 한국을 포함 전세계 15개국에서, 18세 이상 65세 이하이면서 일주일 평균 근로시간이 30시간 이상인 2,300명의 직원들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 조사를 실시해, ‘행동하는 직원들의 급부상: 직원 행동주의를 통한 기회 발굴 (Employees Rising: Seizing the Opportunity in Employee Activism)’라는 보고서를 발간했다.

웨버 샌드윅 연구 조사에 따르면, 직원들 5명 중 한 명꼴(21%)로 친화적인 행동주의자(employee activist)이며, 다른 33%의 직원들 역시, 친화적인 행동주의 성향을 보일 가능성이 매우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Published in: Business
0 Comments
2 Likes
Statistics
Notes
  • Be the first to comment

No Downloads
Views
Total views
954
On SlideShare
0
From Embeds
0
Number of Embeds
2
Actions
Shares
0
Downloads
17
Comments
0
Likes
2
Embeds 0
No embeds

No notes for slide

보도자료_디지털 시대의 새로운 변화, 직원 행동주의(Employee activism) 급부상

  1. 1. For Immediate Release 디지털 시대의 새로운 변화 - ‘직원 행동주의(Employee Activism)’ 급부상 글로벌 최대 PR 커뮤니케이션 기업 웨버 샌드윅(Weber Shandwick) 연구 조사 발표  직원 5 명 중 한 명꼴로 본인의 회사와 고용주 보호, 기업 브랜드 지지자 역할 수행  아태지역 직원 5 명 중 3 명이 고용주에 대한 콘텐츠를 소셜 미디어에 올려  6 가지 유형의 ‘직장 행동주의 스펙트럼’ 모델, 직원 행동주의를 통한 기회 발굴에 도움 2014 년 4 월 4 일, 서울 – 글로벌 최대 규모의 PR 커뮤니케이션 기업 웨버 샌드윅(Weber Shandwick)은 디지털과 소셜 미디어 시대의 도래로 말미암아, ‘직원 행동주의(employee activism)’라는 새로운 개념의 사회적 움직임이 급부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직원 행동주의’란, 직장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직원들이 무조건적인 비난으로부터 자신의 회사와 고용주를 보호하고, 온∙오프라인에서 자신이 종사하고 있는 기업의 브랜드 지지자(brand advocate)로서의 역할을 수행한다는 이론이다. 웨버 샌드윅은 자매사인 KRC 리서치와 공동으로 한국을 포함 전세계 15 개국에서, 18 세 이상 65 세 이하이면서 일주일 평균 근로시간이 30 시간 이상인 2,300 명의 직원들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 조사를 실시해, ‘행동하는 직원들의 급부상: 직원 행동주의를 통한 기회 발굴 (Employees Rising: Seizing the Opportunity in Employee Activism)’라는 보고서를 발간했다. 웨버 샌드윅 연구 조사에 따르면, 직원들 5 명 중 한 명꼴(21%)로 친화적인 행동주의자(employee activist)이며, 다른 33%의 직원들 역시, 친화적인 행동주의 성향을 보일 가능성이 매우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이는 곧, 직원 행동주의라는 흐름이 빠르게 부상함에 따라, 고용주는 직원들 사이에서 영향력 있는 지지자들을 발굴하거나 그들과 연계될 수 있는 다양한 기회를 가질 필요가 높아졌다는 점을 뜻한다. 하지만, 반대의 경우, 고용주는 기업에 대한 중요한 지지층을 잃게 되는 위험에 처할 수 있으며, 최악의 경우에는 기업 명성에 해를 입히는 무조건적인 비방자들의 활동에 적절하게 대응하지 못할 수도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2. 2. 2 웨버 샌드윅의 기업 커뮤니케이션 부문 미초 스프링(Micho Sprin) 대표는 “직원 행동주의는 결코 간과돼서는 안 될 중요한 사회적 변화”라면서 “본인이 속한 회사나 조직에 기여하고자 하는 직원들을 발굴하고, 그들이 활발하게 활동하도록 지원하는 것이 최고경영자(CEO)들의 업무에 있어 우선 순위로 자리 잡을 것”이라고 밝혔다. 웨버 샌드윅 아태지역 기업 및 위기 관리 부문 김원규 대표는 “아태지역의 직원들은 열정적으로 일할 뿐만 아니라, 자신의 관점이나 의견을 공유하는데 활발한 특성을 지녔기에, 이번 설문 조사 결과는 특히 아태지역의 고용주들에게 많은 의미를 부여할 것”이라며 “기업 고객들과의 대화를 통해, 우리는 이미 고용주들이 직원들과 함께 하고 연계하는 것을 최우선 순위로 두고 있으며, 앞으로 직원 행동주의를 보다 구체화하는 방향으로 나가게 될 것이라는 점을 확인할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 직원 행동주의를 촉발시킨 소셜 미디어 연구 결과에 따르면, 직원의 50%가 그들의 고용주에 대한 메시지나 사진 혹은 동영상을 소셜 미디어에 올린 것으로 조사됐다. 아태지역 수치가 다른 지역 보다 상대적으로 더욱 높아서, 5 명의 직원 중 3 명(59%)이 고용주에 대한 콘텐츠를 소셜 미디어에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직원 중 39%는 그들의 고용주에 대한 칭찬이나 긍정적인 언급을 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으며, 아태지역에서는 45%의 직원이 고용주에 대해 긍정적으로 묘사했다고 응답했다. 반면, 16%의 직원들은 그들의 고용주에 대해 온라인 상에서 비판을 하거나 부정적으로 언급했다고 답했으며, 아태지역에서는 이 보다 높아서 직원의 19%가 고용주에 대해 소셜 미디어 상에서 부정적인 언급을 했다고 조사됐다. 또한, 14%의 직원들은 소셜 미디어 상에서 그들의 고용주에 대해 언급하거나 관련 콘텐츠를 올린 것에 대해 후회한 적이 있다고 밝혔으며, 아태지역에서는 20%의 직원들이 고용주 관련 콘텐츠를 소셜 미디어 상에 올린 것에 대해 후회한다고 응답했다. 고용주나 기업의 명성에 소셜 미디어가 큰 영향력을 갖고 있다는 점은 모든 비즈니스 리더들도 인정하는 사실이나, 이번 연구 결과를 통해 소셜 미디어가 고용주와 직원 간의 ‘관계 맺음’에 얼마나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으며, 궁극적으로는 직원 행동주의의 촉매제 역할을 하고 있다는 점이 확인됐다.  직원 행동주의에 동참한 고용주들 웨버 샌드윅 연구 결과에 따르면, 이미 고용주의 1/3 이 그들의 직원들에게 소셜 미디어를 통해 회사에 관한 소식과 정보를 공유하도록 장려하고 있다. 아태지역에서는 수치가 더 높아, 40%의 고용주들이 그들의 직원들에게 소셜 미디어를 통해 회사와 관련된 소식과 정보를 공유하도록 권고하고 있다고 조사됐다. 또한, 고용주가 직원들에게 소셜 미디어 사용을 권고하는 행위는 해당 기업과 고용주에 대한 직원들의 지지와 성원을 불러 일으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결과, 소셜 미디어 사용을 장려하는 고용주가 있는
  3. 3. 3 기업의 직원들은 그렇지 않은 기업의 직원들에 비해 72% 대 48% 비율로 회사의 매출 증대에 더욱 힘쓴다고 답했다.  불안한 직장인들 웨버 샌드윅의 조사 결과, 직원 행동주의는 소셜 미디어의 영향과 함께 고용주의 갑작스러운 교체 등 불안정한 직장 환경과 조직 내부의 비효율적인 커뮤니케이션 상황이 맞물리면서 더욱 부상하게 된 것으로 드러났다. 설문 응답자 10 명 중 8 명 이상(84%)은 경영진의 교체나 대규모 해고, 인수∙합병 등으로 인해 최근 고용주가 바뀌는 것을 경험했다고 답했다. 또한, 10 명의 직원 중 4 명만이 다른 사람들에게 그들의 고용주가 무엇을 하고 있는지(42%) 또는 고용주의 목표가 무엇인지(37%)를 설명할 수 있다고 밝혔으며, 아태지역에서 이 수치는 각각 32%와 29%로 더 낮아졌다. 더구나 응답자의 30%만이 그들의 고용주와 밀접하게 연계돼 있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직원들은 기업과 고용주를 보호하고자 하며, 종종 ‘첫 응대자(first responders)’의 역할을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응답자 10 명 중 6 명에 가까운 인원(56%)이 가족들과 친구들로부터, 혹은 기업의 웹사이트나 블로그, 언론 매체를 통해 그들의 고용주를 대변했다고 답했다.  웨버 샌드윅 직원 행동주의 스펙트럼 (The Weber Shandwick Workforce Activism Spectrum™) 웨버 샌드윅은 설문에 참여한 모든 직원들을 그들의 고용주에 대한 행동에 따라 총 6 가지 유형으로 세분화해, ‘직장 행동주의 스펙트럼(The Weber Shandwick Workforce Activism Spectrum™)’ 모델을 개발했다. 보고서에는 ‘친화적 행동주의자(ProActivists)’, ‘예비 행동주의자(PreActivists)’, ‘중도적 행동주의자(HyperActivies)’, ‘수동적 행동주의자(ReActivists)’, ‘비방자(Detractors)’, ‘비행동주의자(InActives)’ 등 6 가지 유형의 직원들을 위한 전략과 실행 방안이 담긴 ‘직원 행동주의 조언(Employee Activism Tip Sheet)’이 담겨 있다. 웨버 샌드윅은 또한 답변하기 평이한 5 개의 질문을 통해, 직원들을 ‘직원 행동주의 스펙트럼’의 6 가지 유형으로 분류할 수 있는 방법도 소개했다.
  4. 4. 4 [웨버 샌드윅 직원 행동주의 스펙트럼 – 6 가지 유형의 직원] 웨버 샌드윅 최고 명성 전략가(Chief Reputation Strategist )인 레슬리 게인스 로즈(Leslie Gaines-Ross)는 “직원이나 조직 구성원의 의견과 목소리를 더욱 증폭시켜주는 인터넷과 소셜 미디어는 그들과의 커뮤니케이션 방법을 송두리째 바꿔버린 게임 체인저(game-changer)”라며 “기업 입장에서는 지금이 적극적인 소셜 미디어와의 연계를 통해 스스로 기업 명성을 보호하고 지지하고자 하는 직원들을 더욱 늘릴 수 있는 기회"라고 말했다. 김원규 대표는 “모바일 인터넷 접속이 폭증하고 있는 아태지역 국가들에서는 특히 소셜 미디어를 통한 직원 행동주의가 다양한 범위에 걸쳐서 긍정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기업이나 브랜드는 점점 증가하고 있는 이 소중한 내부 청취자들, 즉 직원들로부터 어떤 가치와 혜택을 이끌어낼 수 있을 지 전략적으로 접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5. 5. 5 ‘행동하는 직원들의 급부상: 직원 행동주의를 통한 기회 발굴 (Employees Rising: Seizing the Opportunity in Employee Activism)’ 보고서와 인포그래픽은 웨버 샌드윅 사이트(www.webershandwick.asia/employees-rising) 에서 더욱 자세히 살펴볼 수 있다. # # # 웨버 샌드윅에 대해 웨버 샌드윅(Weber Shandwick)은 전세계 81 개국, 125 개 지사를 둔 글로벌 최대 규모의 PR 커뮤니케이션 기업이다. 웨버 샌드윅은 창의성, 전략, 분석, 제작, 디자인, 개발, 캠페인 실행 등의 다양한 분야에 전문성을 갖춘 인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들의 혁신적이고 독창적인 업무와 영향력은 2014 애드 에이지(Ad Age) ‘A-List Agency’ 선정과 2013 칸 국제광고제(Cannes Lions) 4 개 부문 수상 등의 결과로 이어졌다. 웨버 샌드윅은 2013 년 PR 위크(PR Week) ‘올해의 글로벌 컨설팅 기업(International Consultancy of the Year), 홈즈 리포트(The Holmes Report) ‘최우수 헬스케어 컨설팅 기업(Best Healthcare Consultancy)’ 등에 선정됐으며, 이 외에도 다수의 ‘일하기 좋은 기업(best place to work)’ 리스트에 뽑힌 바 있다. 고유의 소셜, 디지털, 분석 기술을 통해, 웨버 샌드윅은 소비자 마케팅, 기업 명성 관리, 헬스케어, 기술, 대관 업무(public affairs), 금융 서비스, 기업 사회 공헌 활동, 금융 커뮤니케이션, 위기 관리 등의 다양한 산업과 전문 분야에서 전문성을 갖추고 있다. 웨버 샌드윅은 인터퍼블릭 그룹(Interpublic Group, NYSE: IPG) 소속이다. 회사에 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웨버 샌드윅 홈페이지(www.webershandwick.com)나 아태지역 홈페이지(www.webershandwick.asia)에서 확인할 수 있다. KRC 리서치에 대해 KRC 리서치(KRC Research)는 시장 리서치 모든 영역에 대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으로, 특히 소비자의 참여와 설득을 이끌어내는 효과적인 커뮤니케이션 연구 분야에 특화돼 있다. 인터퍼블릭 그룹(Interpublic Group, NYSE: IPG) 소속사인 KRC 리서치는 소규모 회사의 특화되고 전문적인 서비스와 다국적 기업의 영향력을 동시에 제공한다. KRC 리서치는 지난 30 년 이상 기업, 정부, 비영리 단체 및 협력사에게 서비스를 제공해 왔다. 정치 캠페인, 소비자 마케팅, 언론, 학계 출신의 시장 조사 전문가들을 보유하고 있는 KRC 리서치는 유연성, 실용성, 창조성, 전문성, 신속성을 갖춘 조직이며, 최신 리서치 도구와 실질적인 커뮤니케이션 경험을 결합해 왔다. 회사에 대한 더 자세한 정보는 KRC 리서치 홈페이지(www.krcresearch.com )에서 확인할 수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