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스타트업이 개발중인 자동 조종 비행자동차

484 views

Published on

  • Be the first to comment

  • Be the first to like this

미국 스타트업이 개발중인 자동 조종 비행자동차

  1. 1. 최신 ICT 동향 정보통신산업진흥원 37 미국 스타트업이 개발중인 자동 조종 비행자동차 * ○ 비행자동차 개발을 계속해 오고 있는 미국의 스타트업 테라퓨지아(Terrafugia)는 자신 들의 구상을 더욱 발전시켜 현재 자동 조종 비행자동차 개발을 목표로 설정 - 회사의 공동 설립자이자 CEO 겸 CTO 를 맡고 있는 칼 디트리히가 MIT 미디어랩이 파괴적 혁신 기술을 주제로 개최하는 ‘MIT Tech Conference 2014’ 행사의 기조 강 연에 등단 - 그는 하늘을 나는 자동차의 실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으며, 통계적으로 자동차보다 안 전한 비행차량의 실현이 가능하다고 주장 - 비행자동차의 요건에 대해서는 자동차를 운전하는 것보다 빨라야 하며, 비행기를 조 종하는 것 보다 조작이 쉬워야 하고, 자동차를 모는 것보다 더욱 편리해야 하며, 장 기적으로 지속 가능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 - 칼 디트리히는 비행자동차의 차세대 모델을 설명하면서, 4 인승의 플러그인 하이브리 드 모델의 경우 자동 조종이 가능하기 때문에 조종을 하는데 완전한 자격을 제대로 갖춘 비행사를 필요로 하지 않는다고 함 - 경로는 자동으로 결정해 주지만 조종사가 판단할 부분도 남아 있어, 가령 이륙이 안 전한지, 어떤 곳에 착륙하는 것이 안전한지 여부 등의 판단은 사람에게 달려 있음 - 그러나 이러한 판단을 내리기 위해 그다지 많은 훈련이 필요하지는 않으며, 안전 여 부를 판단하는 것은 매우 결정하기 쉽다고 함 ○ 테라퓨지아는 MIT 출신의 조종사 면허를 가진 엔지니어들이 설립한 항공우주 분야의 스타트업으로 비행자동차의 프로토타입은 2 대가 있지만 아직 생산은 하지 않음 - 이 회사의 비행자동차는 접이식 날개를 가지고 있어 경비행기의 범주에 속하므로 작 은 지역 공항과 이착륙이 가능한 모든 도로에서 주행 가능한 것으로 만들 예정 - 이 회사 최초의 2 인용 비행자동차인 ‘트랜지션(Transition)’은 뉴욕 북부의 플래츠버 * 본 내용과 관련된 사항은 정보서비스팀(☎ 042-710-1771)과 ㈜KMH 박종훈 기획이사(soma0722@naver.com ☎ 02-739-6301)에게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본 내용은 필자의 주관적인 의견이며 NIPA 의 공식적인 입장이 아님을 밝힙니다. 최신 ICT 동향
  2. 2. 주간기술동향 2014. 3. 12. www.nipa.kr 38 그 국제 공항에서 2012 년 3 월에 첫 비행에 성공한바 있지만, 아직 테스트 단계이며 대변인에 따르면 상용화까지는 2 년 정도가 소요될 예정 - 두 번째 모델인 TF-X 는 4 인용으로 수직이착륙이 가능하도록 설계되었음 - 디트리히는 기조연설에서 자동 조종 비행자동차의 예상 가격은 제시하지 않았지만 당초 전망보다 비용이 낮아지고 있다며, 고급 승용차 정도의 가격대까지 낮추는 것이 목표 - 비록 1 만 달러에 살 수 있는 차량은 되지 않겠지만 더 많은 계층의 사람이 이용할 수 있게 하겠다는 계획 (Engineering.com, 2. 21 & ComputerWorld, 2. 25.) <자료>: TechCrunch (그림 1) 테라퓨지아의 첫 번째 비행자동차 모델인 Transition(左)과 두 번째 모델 TF-X(右)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