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ccessfully reported this slideshow.
We use your LinkedIn profile and activity data to personalize ads and to show you more relevant ads. You can change your ad preferences anytime.

러셀과 데카르트 탈 구조주의와 컴퓨터공학의 관계

2,584 views

Published on

공학자들은 논리 구조 안에 갇혀있다는 오명을 제껴보기 위해 생각해 볼 문제들에 대한 기록.

Published in: Self Improvement
  • 작성자입니다. 우선 저는 컴퓨터공학을 전공하고 있는 학부생입니다. 이 주제가 논쟁적이 되길 원치 않습니다. 반 장난으로 만든 발표자료이며, 제 지식과 조사가 부족한 것에 대한 피드백은 언제든지 환영이며 감사히 받을 준비가 되어있습니다. 그러나 이것을 '문/이과 편가르기 담론'에 포석시킨다거나, 특정한 논쟁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곳에 사용해주시는 것은 자제를 부탁드립니다.
       Reply 
    Are you sure you want to  Yes  No
    Your message goes here

러셀과 데카르트 탈 구조주의와 컴퓨터공학의 관계

  1. 1. 데카르트, 러셀, 탈구조주의와 컴퓨터공학과의 관계 서강대학교 컴퓨터공학과 안재현 jaehyunahn@sogang.ac.kr
  2. 2. 생활코딩에 올라온 질문 하나 “ 컴퓨터를 전공한 타과생인데요, 철학이랑 다르게 코딩이라는건 결국 논리만 잘 만들면 되는거네요? ”
  3. 3. 생코인들의 답변 • 그런거 알아도 어려운게 코딩아닌가?ㅋ (= 니가 한번 짜봐라) • 사람이 하는 일인데 당연하죠 (= 인정) • 협업을 위해서 발달된 언어이므로 논리적이어야 하지 않나요? (= 현답..에 가까운)
  4. 4. 프로그래밍 언어의 특징 • 이해하기 쉬운 표현 • 뛰어난 이식성 • 범용적 • 논리적
  5. 5. 논리 甲 “ 나는 생각한다 고로 존재한다 ” 르네 데카르트
  6. 6. 왜 나는 생각함으로써 존재하는 걸까? • “나는 생각한다”의 의미 나는 인식(perception)을 하고, 그것을 내 나름대로 정의 내림으로서 세상을 알아나간다 • “나는 존재한다"의 의미 우리는 우리가 모르는 것을 ‘이데아에 있다'고 말하지 않고, 정의하 고 정리한다. 즉, 정의의 향연으로서 정의 사회를 구현한다
  7. 7. 존재 = 정의 • 데카르트 이후 지식인들은 더 이상 자신이 모르는 것들을 더 이 상 ‘이데아에 있다’고 정의하지 않았으며, 모든 것들을 증명을 통해 이해하기 시작했다
  8. 8. 벤 다이어 그램 • 영국의 논리학자 철학학자 존 벤(John Venn)이 개발 • A: 확실하게 아는 것 • B: 확실하게 모른다고 분류하는 것 • U: 확실하게 있긴 한데 잘 모르는 것
  9. 9. 이렇게 증명해 나가다 보면 언젠가는 • 언젠가는 전체집합(U) 마저도 논리적으로 설명될 수 있지 않을까? “ 컴퓨터를 전공한 타과생인데요, 철학이랑 다르게 코딩이라는건 결국 논리만 잘 만들면 되는거네요? ” 반은 맞고 반은 틀린 이야기
  10. 10. 러셀의 패러독스 • 전체 집합은 ‘집합’으로 정의할 수 없다 • 스스로 이발을 하지 않는 사람들의 이발을 해주는 이발사가 있다고 하자. • 이 이발사가 세계에 한명 뿐이라면, 머리깎이 패러독스에 봉착한다 • If (스스로 이발) : 자신이 자신의 머리를 깎는 것 != 이발사 • Else(스스로 안함): 누군가에겐 머리를 깎아야 한다 = 이발사 없음
  11. 11. 러셀의 패러독스가 가지는 의미 • 그렇다고 머리를 안 깎은 채 그냥 둘 순 없다. (찜찜하니까) • 정의로 정의하지 못하는 정의의 존재 (존재 != 정의, 논리) • 마찬가지로 구조(논리)가 만든 현상 중 구조가 설명하지 못하는 패러독스가 존재하며, 철학자들은 이것을 탈구조주의라 말하기 시작
  12. 12. • 구조주의 구조? 탈구? • 우리는 벤 다이어 그램으로 세상을 모두 설명할 수 있다 • 인간은 구조의 산물이며, 구조를 재생산하는 것을 반복한다 • 모든 사회현상은 사회적 맥락과 인과관계로 설명될 수 있다 • 탈구조주의 • 구조주의 안에서 우리는 획일화된 시야를 갖는다 • 구조주의란 결국 거인의 산물일 뿐이며, 각자는 다른 의견을 가질 수 있다
  13. 13. 옛날 과학 이야기 • 과학적 담론이 정의가 되기까지 (like, 천동설) 영국 왕립과학회 회의, 1904
  14. 14. 오늘날의 과학 이야기 • 과학적 담론이 정의가 되기까지
  15. 15. • 과거 과거와 오늘날 두 과학의 차이? • 개인과학자: 실험, 관찰을 통해 이론 정립 → 학회 제출 • 학회: 이 사람의 앞/뒷조사 + 이론을 검토하고 투표 • 이론: 학회지의 권위로 결정 • 현재 ‘구조’의 생산 ‘구조’의 생산 • 개인과학자: 실험, 관찰을 통해 이론 정립 → 학회 제출 • 학회: 이 사람의 이론 검증, 표절 검증 + 학회 방향과 트랜드 검토 • 이론: 학회지의 권위로 결정
  16. 16. 컴퓨터 과학 프로젝트의 유행? • Docker 프로젝트 • Deep Learning 프로젝트 • IOT (사물인터넷) 프로젝트 • 3D 프린트 • Python 갈래 프로젝트 • PyPy, Cpython, Rpython 등 구조들의 집합체
  17. 17. 원래 질문으로 돌아가보자 “ 컴퓨터를 전공한 타과생인데요, 철학이랑 다르게 코딩이라는건 결국 논리만 잘 만들면 되는거네요? ” ‘코딩’ 자체 : 즉, 어떤 사람의 논리 속 ‘좋은 코더’: 이러한 논리 마저도 담론이라는걸 아는 사람
  18. 18. (일부) 문과 녀석들이 우리를 까는 논리 • 세상은 이미 포스트 모더니즘을 넘어 새로운 국면을 향해 가고 있는데, ‘이성’의 세계 안에 갇혀 어려워 죽네 마네 하며, 취직만 잘되는 녀석들 = 공대생
  19. 19. 우리가 그 (일부) 문과생들에게 존중의 의미를 담아 함축적으로 보여줄 손가락
  20. 20. 그래도 만약, 젠틀하게 설명을 해주고 싶다면 “ 있잖아, 네가 생각하고 ‘과학’이라고 배워온 이론적 진실들은 말야, 사실은 그저 사실이라 고 생각하는 ‘담론’에 지나지 않아. 비록 그 담론이 매우 정교한 체계에 둘러싸여 있어서 깰 수 없어 보이고, 논리적으로 완벽해 보이지만, 사실은 과학자들의 담론에 불과하고 그걸 사 용하는 우리들은 그 체계가 그 구조를 공유하는 사람들에게 효율적이기 때문에 그들과 공 감하기 위해 공부하며 밤을 샐 뿐이야. 내가 만약 정말 코딩을 열심히 해서 새로운 프로그 래밍 언어로 담론을 만들어낼 수 있다면, 나는 탈구조주의적 관점에서 구조를 생산하는 사 람이 될 거고, 그걸 인지하는 나는 니가 생각하는 ‘논리’ 수준의 사람이 아니라 ‘담론’을 생 산하는 사람이 될 수 있어. 그리고 네가 혹시 말하는게 코딩이라는 ‘언어’적 체계 위에서 노 는 사람들을 말한다면, 그건 그저 표현의 매개일 뿐이고 AI라는 연구를 통해 진짜 생산하려 하는 것들은 그 위에서 탈구조주의적인 것들을 만들어내는게 목표야. 러셀, 러셀이라고 아 니 너? 그러니까 자꾸 그런소리 할거면 우리 세계에 있는 맥주 마시지말고 저 하늘 위 이데 아의 세계로 꺼져줄래? “ 라고 말씀하시면 됩니다.
  21. 21. 생각해 볼 문제 • 인공지능, 양자컴퓨터, 기계학습 등은 현재까지는 인지 수준 (cognitive level)에 머물러 있음 • 그러나 이 인공지능이 인지를 넘어 ‘구조’를 생산하기 시작하는 순간, 우리가 컴퓨터가 만들어내는 구조 안에 갇힐 수도 있음 (꽤, 매우, 아주, 엄청, 더럽게, 미치도록 오랜 시간이 걸리겠지만…)
  22. 22. 생각해 볼 문제 • 고양이는 살았을까 죽었을까 • 왜 나는 여자친구가 없는가 • 어쩌면 엘비스 프레슬리와 마이클조던, 마이클잭슨은 외계인이 아닐까
  23. 23. You ask, I reply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