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autiful spring scenery of the cheon ma-san mountain near seoul 26 april 2014

588 views

Published on

Beautiful Spring Scenery of the Cheon-Ma-San Mountain near Seoul 26 April 2014

Published in: Travel
0 Comments
0 Likes
Statistics
Notes
  • Be the first to comment

  • Be the first to like this

No Downloads
Views
Total views
588
On SlideShare
0
From Embeds
0
Number of Embeds
126
Actions
Shares
0
Downloads
2
Comments
0
Likes
0
Embeds 0
No embeds

No notes for slide

Beautiful spring scenery of the cheon ma-san mountain near seoul 26 april 2014

  1. 1. Beautiful Spring Scenery of the Cheon-Ma-San Mountain near Seoul Edited by Seung J. Lee 26 April 2014
  2. 2. 천마산역이 새로 열었다 하기에 바로 역에서 시작해서 등산해 보기로 하고 나섰다. 주말의 상봉역은 항시 북적이고 사람 사는 맛이 나는 곳이다.
  3. 3. 천마산의 유래 고려 말, 이성계가 이 산에 사냥을 나왔다가 이름 모를 촌부에게 산 이름을 물었다 고 한다. “소인은 무식하여 모릅니다.” 촌부, 주눅 들어 모기 소리만 하게 답했겠지. 이성계 혼자말로, “인간이 가는 곳마다 청산(靑山)이 수없이 많으나, 이 산은 매우 높아 푸른 하늘 에 홀(笏·벼슬아치가 왕을 뵐 때 조복에 갖추어 쥐는 물건. 신분에 따라 상아나 나 무로 만듦)이 꽂힌 것 같아, 손이 석 자만 더 길었으면 가히 하늘을 만질 수 있겠다 (手長三尺可摩天)”고 말했다. 이후 ‘하늘을 만질 수 있는 산’이라고 하여 ‘천마산’이라는 이름이 생겼다고 전한다. 하늘을 머리에 이고 땅에 다리를 세워 천지(天地)를 잇고 세상을 살피다가 찬바람 맞으며 정상으로 향한다. 마석에서 오르는 길과 만나는 삼거리부터 바위능선이 이 어진다. 늙은 소나무와 바위가 어우러진 바윗길을 지나 태극기 휘날리는 정상에 섰다. (“한 국의 산천”에서 인용)
  4. 4. 천마산역 165 번 버스 종점
  5. 5. 2번 출구 오른쪽으로 조금 나와서 찾아보면 천마산 가는 길 표시가 보입니다.
  6. 6. 벌목하여 개간하는 개활지를 조금 지나면 바로 숲길로 접어듭니다.
  7. 7. 바위 사이에 흰 꽃도 피어있고---
  8. 8. 양지바른 곳에는 철쭉도 피어있고---
  9. 9. 응달 진 곳에는 아직 ---
  10. 10. 천마산 스키장 서울 스키장
  11. 11. 이 봉우리만 너머면---
  12. 12. 태극기가 꽃힌 천마산 정상
  13. 13. Cheon-ma-san Mountain 26 April 2014
  14. 14. 지나온 봉우리들
  15. 15. 정상 주변 모습, 진달래와 철쭉이 같이 피어 있기도 하고---
  16. 16. 정상 부근의 소나무들
  17. 17. 묵현리로 내려가나 호평리로 내려가나 거리는 비슷
  18. 18. 북서쪽으로 멀리 오남 저수지도 보이고---
  19. 19. 내려오면서 본 임꺽정 바위
  20. 20. 잣나무 숲이 기가 막히다. 바쁜 사람은 이곳에 와서 숨쉬기 운동만 하고 가도 좋을 듯.
  21. 21. 다 내려와서, 평내호평리 쪽의 안내판, 대략 4시간 정도 걸린 듯. EN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