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ccessfully reported this slideshow.
We use your LinkedIn profile and activity data to personalize ads and to show you more relevant ads. You can change your ad preferences anytime.

Beautiful Seorak-San Mountain in Korea 11-13 Sept 2016

302 views

Published on

Hiking the beautiful Seorak-San 설악산 대청봉 Mountain on 11-13 Sept 2016 in Kangwon-Do Korea

Published in: Travel
  • Be the first to comment

  • Be the first to like this

Beautiful Seorak-San Mountain in Korea 11-13 Sept 2016

  1. 1. Beautiful Seorak-San 설악산 Mountain 11-13 Sept 2016 Edited by Seung J. Lee 설악산은 이번이 세 번 째인 것 같습니다. 권금성, 비룡 폭포, 울산 바위 등 가까운 곳에 올랐던 것은 제하고 산장이나 대피소에서 하루 밤을 보내며 등산한 것을 이야기 하고자 합니다. 첫 번째 등산은 위탁교육 4학년(1973년) 가을에 과의 교수님 몇 분과 같이 학생들 10여명이 백담산장에서 하룻 밤을 묵고 이튿날 영시암-오세암-마등령-비선대로 해서 설악동으로 내 려온 것이 처음이었으며, 두 번째는 1989년 경 늦가을에 대청봉 근처의 오두샘을 찾아냈다는 권오두씨와 같이 오색 에서 올라와서 대청 산장(산장주인이 권오두씨 친구)에서 하룻밤을 지세고 희운각-양폭- 비선대를 거쳐서 설악동 쪽으로 내려온 것이 기억에 선하다. 금번이 세 번 째인데 젊은 산우 D J Park 과 같이 오색에서 올라와서 대청봉경유 중청대피 소에서 밤을 세고 이튿날 중청을 거쳐 서북능선을 타고 한계령 삼거리를 거쳐 한계령 휴게 소로 내려왔습니다. 이렇게 보니 대략 20대 40대 60대에 20년에 한번씩 올라온 꼴이 되는 것 같습니다. 운이 좋아 80대에 오를 수 있다면 아마 만리장성이나 몽블랑같이 케이블 카 를 타고 오를 수 있겠지요.
  2. 2. 오색-설악폭포- 대청봉-중 청대피소-중청- 끝청-서북 능선-한계령휴게소
  3. 3. 경춘 고속도로를 시원하게 달려서 이곳 곰배령 휴게소에서 차를 한잔하고
  4. 4. 휴게소 앞뜰의 코스모스가 한창
  5. 5. 한계령 휴게소에 도착. 지명 상으로는 백두대간 오색령 으로 되어 있습니다.
  6. 6. 출발할 때 좋았던 날씨가 한계령을 넘어서니 안개가 자욱하다
  7. 7. 드디어 오색지구에 도착, 가까운 식당에서 점심을 든든히 먹고
  8. 8. 입산 시작, 12시 전에 이 첵크포인트를 지나야 한 다. 우리는 11시45분에 통과.
  9. 9. 등산로는 잘 보수되어있으나 계속 오르막이다.
  10. 10. 잘 생긴 소나무들도 많고
  11. 11. 안개비가 와서 우의를 입었다 벋었다를 반복, 사과도 깍아 먹고
  12. 12. 숲사이로 폭포도 보이고 물소리가 크게 들리고
  13. 13. 휴게소에서 샀던 호두과자도 먹고
  14. 14. 손도 좀 씻고 손수건도 좀 빨고
  15. 15. 고도상으로 200여 미터 남았다. 여기서 부터가 정말 힘들었다.
  16. 16. 드디어 대청봉에 4시15분 쯤 도착 약 4시간 반 쯤 걸렸다. 2016.9.11
  17. 17. 대피소의 2층 침상. 대피소 입소를 6시 부터 한다니 한 시간 반정도 남았다.
  18. 18. 우리가 배정받은 침상. 어둡기 전에 얼른 저녁을 해먹었다. 햇반 3개를 덥히고 컵라면 두개. 김, 마늘 장아찌, 육포 등으로--- 남은 더운 물로 커피까지. 이런 침상은 평생처음. 유격훈련 받을 때도 야영은 했지만 침상은 이것보다 넓은 던 듯. 특히 일어날 때 머리 조심.
  19. 19. 2016년 9월11일
  20. 20. 1인당 담요 2장 까지 가능
  21. 21. 대피소내의 자세한 안내판
  22. 22. 등록 시간이 정해져 있습니다. 주의요망
  23. 23. 대피소내의 참고 안내문들
  24. 24. 1층에 있는 제2대피소
  25. 25. 지하에 있는 제2대피소 입구
  26. 26. 지하의 취사장 탈의(환복)실 입구
  27. 27. 취사장의 저수조의 물은 오직 취사용으로만, 손도 씻을 수 없음. 양치질은 자기가 가져온 물이나 생수를 사서---
  28. 28. 대피소 물품판매는 20시까지, 소등은 21시. 그러나 많은 사람들이 7시 전에 자리에 듬. 우리도 7시쯤 누웠으나 눈만 감고 있음. 8시쯤 되니 왁자지껄. 남녀 혼성팀 도착. 이튿날 아침 일어나서 제일 먼저 본 풍경. 비는 오지 않고 구름이 걷히고 있었습니다. 머리는 맑은 것 같고 코도 화통함. 뒤척이다 잠은 설 잤지만 컨디션은 Good. 화채봉 쪽.
  29. 29. 대청봉 쪽을 바라보니 붉은 빛깔이 많이 보이는 것을 보니 가을이 곧 올듯
  30. 30. 중청 대피소와 중청봉
  31. 31. 아침 식사는 어제저녁과 비슷하나 컵라면 대신 추어탕 포장된 것 사온 것을 끓 는 물에 덥히니 흡사 식당에서 먹는 것과 비슷.
  32. 32. 발아래 안개는 서서히 걷히고, 신선대 쪽이 보임.
  33. 33. 중청 대피소에서 바라본 대청봉
  34. 34. 신선대 쪽
  35. 35. 잠자리는 침상이었지만 침낭을 하나 가져와서 그나마 위안이 되었는데--- 오히려 덥기 까지 했습니다. 몽블랑이나 융프라우를 오르기 위한 샤모니호텔이나 인터라켄의 호텔 보다 등산객들 에게는 이 대피소가 더 고맙지요.
  36. 36. 중청 대피소를 떠나며, 9시까지 퇴소해 달라고 해서 우리는 8시 45분 쯤 출발
  37. 37. 여기서 우리는 한계령 쪽으로
  38. 38. 비는 오지 않았으나 안개로 조망은 별로
  39. 39. 많이 내려왔으나 이제 반 정도 내려 왔습니다.
  40. 40. 안개 속에 잠긴 그 오묘함
  41. 41. 주목의 생 과 사
  42. 42. 주목의 생
  43. 43. 아직도 2.3Km
  44. 44. 다 내려오기 전에 준비해 온 점심을 먹었다. 한계령 휴게소에는 2시 조금 넘어 도착. 중청 대피소를 떠나서 5시간 반 쯤 걸렸다.
  45. 45. 오색으로 되돌아 와서 온천장에서 온천을 하고 피로를 푹 푼 다음 이곳 오색약수터로 왔으나 옛날 같이 물이 많지 않습니다.
  46. 46. 용대리에 있는 만해마을로 돌아와서 석식하고 일박하고 잘 쉬고 귀경
  47. 47. 침실창가에서 바라본 바깥 풍경
  48. 48. 윗층에서 내려다 본 발코니
  49. 49. 만해마을 전경 EN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