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강 기업교육론 20110420

1,354 views

Published on

2011년 1학기 한양대학교 교육공학과 기업교육론 강의자료입니다. (8주차) -강사:조현경

Published in: Technology, Education
0 Comments
0 Likes
Statistics
Notes
  • Be the first to comment

  • Be the first to like this

No Downloads
Views
Total views
1,354
On SlideShare
0
From Embeds
0
Number of Embeds
3
Actions
Shares
0
Downloads
12
Comments
0
Likes
0
Embeds 0
No embeds

No notes for slide

8강 기업교육론 20110420

  1. 1. 기 . 업 . 교 . 육 . 론 . 2011. 4. 20 강사 : 조현경
  2. 2. 미 . 안 . 하 . 다 .
  3. 3. 파동 = 태극도의 가운데를 관통하는 부드러운 곡선 음양 ( 陰陽 )= 변화의 두 세력을 의미하는 음과 양 피드백 = 순환을 의미하는 원 <ul><li>시스템의 흥망성쇠 </li></ul><ul><li>끊임없는 변화 </li></ul><ul><li>비약이 없는 변화 </li></ul><ul><li>지체하지 않는 변화의 엄격성 </li></ul><ul><li>완만 ( 시냇물의 조용함 )  급격한 가속 ( 시냇물이 절벽에서 한꺼번에 떨어지는 장엄함 ) </li></ul><ul><li>음 ( 변화를 억제하는 인자 ), 양 ( 변화를 촉진하는 인자 ) </li></ul><ul><li>주역 : 요소 , 개체 , 시스템에 적용 </li></ul><ul><li>시스템 사고 : 요소와 요소의 관계 , 개체와 개체의 관계성 에 음과 양의 성질을 부여 </li></ul><ul><li>시스템 변화의 기본인자 </li></ul><ul><li>시스템을 조망하는 기본적인 도구 ( 시스템의 구조 ) </li></ul><ul><li>현상의 순환 - 봄여름가을겨울 , 생로병사 ( 파동의 지속적인 반복 ) / 관계의 순환 - 水木火土金 </li></ul><ul><li>피드백루프 (feedback loop): 변화를 창출시키는 엔진 </li></ul>시스템의 변화와 파동에 초점을 두는 사고 , 변화를 억제하는 음의 기운과 변화를 촉진하는 양의 기운을 분석하는 사고 , 그리고 순환적인 관계성 즉 피드백 루프를 찾아내려는 사고 시스템 사고
  4. 4. AS IS 현실수준 TO BE 기대수준 Gap  ‘ 문제’ 정태적인 문제정의 “ 동태적인 문제란 시스템의 상태가 기대하는 방향으로 변화하지 않는 것” VS. ‘ 변화’의 관점과 ‘ 시간’의 차원에서 규정될 수 있어야 함 시스템 사고
  5. 5. “ 흔들리지 않고 피는 꽃이 어디 있으랴 이 세상 그 어떤 아름다운 꽃들도 다 흔들리면서 피었나니 흔들리면서 줄기를 곧게 세웠나니 흔들리지 않고 가는 사랑이 어디 있으랴” 도종환 , ‘ 흔들리며 피는 꽃’에서 파동이 아니라 균형상태의 직선이야말로 질병의 극한인 죽음을 의미한다 . 시스템 사고
  6. 6. 예측 vs. 이해 행태 (behavior) 구조 (structure) : 지속적인 관계 요소 (element) 요소 (element) 관계 (relation) 시스템 변수 (variable) : 변화할 수 있는 값 ※ 속성 ( 사람 - 재산 , 지능 , 인간성 등 ) 인과관계 친소관계 시스템 사고 시스템 (system) 행태 (behavior) 구조 (structure) 시간 (event) 패턴 (pattern) 요소 (element) 관계 (relation)
  7. 7. 구조가 행태를 결정하고 , 행태가 구조를 변화시킨다 시스템 사고 행태 ( 패턴 ) 구조 ( 관계 ) 이해의 맥락 학습의 맥락 학습에 의해 개는 종소리와 먹이에 대한 개념 구조가 변화되었으며 , 종소리가 침을 흘리게 하는 것이 아니라 , 변화된 개념 구조가 침을 흘리게 하는 것 <ul><li>학습은 구조의 변화를 지향 </li></ul><ul><li>( 구조의 변화 , 지속적인 관계의 변화가 없는 학습은 진정한 학습이 아니다 !) </li></ul><ul><li>반복된 실패는 구조의 변화를 요구 (ex. 특정 도로에서의 잦은 교통사고 ) </li></ul><ul><li>종종 반복된 행태는 행위자가 의식하지 못하는 사이에 내면적 구조를 바꾸기도 함 </li></ul><ul><li>(ex. 꾸준한 운동  몸의 근육에 변화 , 꾸준한 독서  뇌 신경구조의 변화 ) </li></ul>
  8. 8. 인과관계 상관관계 A 와 B 의 변화 사이 관계성의 존재 유무에 초점 변수가 어떠한 방식으로 영향을 주고받는가라는 구조에 초점 ≠ 원인변수 결과변수 관계 시스템 사고
  9. 9. 시스템 사고 [ 피드백 루프의 음과 양 ] 양의 피드백 루프 ( 음의 인과관계가 짝수 ) 음의 피드백 루프 ( 음의 인과관계가 홀수 ) 변화촉진 변화증폭 일탈강화 자기강화 성장 또는 쇠퇴 불안정 변화억제 변화상쇄 일탈억제 자기균형 균형유지 안정화
  10. 10. 먹고 싶은 욕구 먹는 양 + - (-) [ 지배하는 피드백 루프에 의한 차이 ] 밥의 메커니즘 먹고 싶은 욕구 먹는 양 + + (+) 술 메커니즘 <ul><li>피드백 루프의 관계성이 시스템의 특성을 결정함 </li></ul>시스템 사고
  11. 11. 시스템 사고 칭찬 성적 + + (+) [ 선순환과 악순환 ] 선순환 (virtuous circle) 칭찬 성적 + + (+) 악순환 (vicious circle) <ul><li>한쪽 방향으로의 변화가 계속해서 증폭되기 때문에 선순환과 악순환은 모두 양의 피드백 루프에서 나옴 . </li></ul><ul><li>다만 , 양의 피드백 루프에 의한 증폭작용이 바람직할 때에는 선순환 , 바람직하지 못한 방향일 때에는 악순환이라고 함 . </li></ul><ul><li>악순환을 선순환으로 바꾸기 위해서는 변수값을 임계질량 이상으로 올려야 함 . </li></ul><ul><li>( 구조개혁이 아니라 임계질량의 차원에서 접근  악순환을 구조적인 문제라고 단정짓는 습관을 버려야 함 ) </li></ul>임계질량 (critical mass)
  12. 12. HRD 전문가로 전환하기 위해 자기 스스로에게 수행하는 방안들로 보입니다 . 경력 있는 비정규직 뽑기 정말 어렵습니다 ㅠㅠ
  13. 13. 생각했던 HRDer 의 모습은 어떤가요 ? ^^
  14. 14. 고정비 부담 ? ^^
  15. 19. 변화를 수용하는 과정에서는 직원들의 이야기에 귀기울여야한다고 했는데 , HRD 컨설턴트를 대하는 직원들의 태도로 보아서는 용이하지 않은 일인 건가요 ? 개방 vs. 폐쇄 내부에 훌륭한 전문가 , 컨설턴트가 있다고 확언하는 근거가 뭘까요 ?
  16. 21. 답을 내부 직원들이 알고 있을까요 ? 끄덕끄덕
  17. 22. 리스크 테이킹 ?
  18. 31. 8 장 HRD 리더 HRD 가 조직에서 실패하는 이유와 그 책임 21 세기 조직에서의 HRD 리더 리더십의 신화 HRD 리더의 역할 전략적 사업 동반자 평가자 조직의 학습 , 수행 , 변화 체제의 관리자 기업가 프로젝트 리더 운영의 리더 학습 관리자 전략가 문제해결자 변화촉진자 마케팅 전문가 효과적 HRD 리더의 역량과 특성 HRD 리더의 역량 효과적 리더의 특성 HRD 리더의 책무 HRD 부서의 계획 , 조직 , 인사 , 통제 계획 조직 인사 통제
  19. 33. 너에게 묻는다 연탄재 함부로 발로 차지 마라 너는 누구에게 한 번이라도 뜨거운 사람이었느냐 안도현
  20. 34. Q1. 한양대에 와서 가장 기뻤던 순간은 언제인가요 ? Q2 . 최근 가장 감명 깊게 본 영화는 무엇인가요 ? Q3 . 다시 꼭 한번 만나뵙고 싶은 선생님이 있으신가요 ? Q4 . 영원히 기억하고 싶은 장소는 어디인가요 ? Q5 . 여행을 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면 어디로 , 누구와 함께 가고 싶은가요 ? Q6 . 지금 보유하고 있는 물건 중에 가장 소중한 것은 무엇인가요 ? 낯설은 익숙함과의 만남
  21. 35. From 익숙함 To 낯섦 그리움이 그림이 됩니다 .
  22. 36. 그림의 형식은 자유롭게 ~
  23. 37. Fountain (1917) Marcel Duchamp Girl with a Pearl Earing (1 665 ) Johannes Vermeer Rene Magritte ‘ 이것은 파이프가 아니다’
  24. 38. 세잔의 모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