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ccessfully reported this slideshow.
We use your LinkedIn profile and activity data to personalize ads and to show you more relevant ads. You can change your ad preferences anytime.

Dive into OpenSource

7,790 views

Published on

한국 파이썬 사용자 모임 2014년 12월 세미나에서 발표한 'Dive into OpenSource' 자료입니다.

Published in: Lifestyle

Dive into OpenSource

  1. 1. Dive into OpenSource 한국 파이썬 사용자 모임 2014년 12월 세미나 / @lqez 박현우 https://www.facebook.com/groups/pythonkorea/
  2. 2. 오픈소스 : 열정페이
  3. 3. Linus Torvalds, Creator of Linux
  4. 4. 열정페이 계산법, Illustration by VISUAL DIVE http://www.visualdive.co.kr/야근수당-포함-급여-10만원누구를-위한-열정페이/
  5. 5. 열정페이 오픈소스 좋아서 한다 좋아서 한다 돈이 안 된다 돈이 안 된다 보람은 있을지도 보람은 있을지도
  6. 6. 오픈소스 = 열정페이 ?
  7. 7. 저도 한 번 해봤습니다.
  8. 8. 2009년 7월 사내 프로젝트 npk 오픈소스화 https://code.google.com/p/npk
  9. 9. 겨우 몇 백 다운로드와 같은 작은 관심이라도 꽤나 뿌듯함을 느낌
  10. 10. 2012년 2월 구글 오픈소스 라운드 테이블 참석 http://googlekoreablog.blogspot.kr/2012/02/blog-post_24.html
  11. 11. 오픈소스에 참여하는 다양한 분야의 프로그래머들과의 만남 리눅스 커널 개발에 참여할 수 있으면 좋겠지만, 오픈소스에 기여할 수 있는 방법은 많다는 것
  12. 12. 2012년 10월 한국 펄 워크샵 참석 http://event.perl.kr/kpw2012/
  13. 13. 그저 회사에서 하던 일을 정리해서 발표 http://www.slideshare.net/lqez/ss-14820081
  14. 14. 성숙한 펄 사용자 모임을 통해 건전하고 발전적인 커뮤니티를 간접적으로나마 경험
  15. 15. 2013년 2월 Archive::Npk https://github.com/am0c/Archive-Npk
  16. 16. 이전 모임에서 npk 를 소개한 것을 계기로 故 윤호정(am0c)님이 Archive::Npk 를 제작
  17. 17. 몇 년 동안 정체되어 있던 프로젝트도 다른 사람의 관심으로 달라질 수 있음을 확인
  18. 18. 그리고 2012년에 참석했던 모임에서 am0c님과 스쳐 지나갔던 것을 뒤늦게 발견
  19. 19. 안녕하세요. 윤호정입니다. 오픈소스 라이브러리를 사용하면서 버그 레포트하거나 패치를 제공하는 것이 습관이 되고, 프로그램을 만들면 오픈소스로 공개하는 것이 당연한 일이 되면서 점점 오픈소스 문화에 빠져들고 있습니다.
  20. 20. 이 사회에 저에게 소스를 읽고 수정할 자유가 주어진다는 것이 얼마나 멋진 일인가 느끼곤 합니다. 윤호정 드림
  21. 21. Obituary of Perl release note 5.18.0-RC4 https://metacpan.org/pod/release/RJBS/perl-5.18.0-RC4/pod/perldelta.pod#Obituary am0c님의 발자취 모음 https://docs.google.com/spreadsheets/d/1t26LaSR87F-khGQq6TFXASMH9ZlmI07K1EMZCwjzEZw
  22. 22. 어쩌면 첫 모임에 참석하지 않았더라면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을지도 모른다
  23. 23. 저도 같은 경험을 하게 됩니다.
  24. 24. Summernote Super Simple WYSIWYG Editor on Bootstrap
  25. 25. 2013년 6월 썸머노트에 이슈 제기 https://github.com/summernote/summernote/issues/11
  26. 26. 썸머노트의 첫번째 외부(?) 이슈 제기자가 됨
  27. 27. 영택님과 DM으로 대화 시작
  28. 28. ”처음 써주시는 것 같아서 적극 지원하겠습니다.” “관심 주시는 것만으로도 감사합니다.”
  29. 29. 이런 이야기 어디선가 들어본 적이 있는데?
  30. 30. 첫번째 팔로워의 중요성 http://www.ted.com/talks/derek_sivers_how_to_start_a_movement
  31. 31. @lqez @HackerWins
  32. 32. Translators
  33. 33. Contributors much requests very buggggggy so IE[6-9] many tag
  34. 34. 버그를 고치고, 필요한 기능을 만들며
  35. 35. 세계 각국에서 올라오는 다양한 이슈를 경험하고
  36. 36. 매일 매일 적은 시간이라도 투자
  37. 37. 코드를 작성하는 일 외에도 오픈소스에 기여하는 방법은 많음
  38. 38. 끝도 없이 올라오는 이슈를 읽어보고 우선순위를 분류하며 원인을 분석
  39. 39. 최종 사용자단에서 일어날 수 있는 다양한 문제
  40. 40. 다양한 요구를 가진 사용자들과 입맛대로 구현하려는 코드 기여자들을 설득
  41. 41. 회사 프로젝트에도 적용해서 개밥먹기 달성
  42. 42. 가끔은 직접 만나서
  43. 43. 평소에 배울 수 없었던 내용도 배우고
  44. 44. 원작자의 열정(…)이 부족해지는 순간에 불씨가 꺼지지 않도록 지켜보고 응원하는 일
  45. 45. 다양한 분들의 참여로 개인 취미 프로젝트에서 커뮤니티 프로젝트로 나아가는 중
  46. 46. 오픈소스 활동을 통해 얻은 것
  47. 47. 우연은 그냥 일어나는 것이 아니라 행동에 따른 결과로 발생한다는 것
  48. 48. 숙련되고 경험이 많은 개발자에게 코드 리뷰 받을 수 있는 기회
  49. 49. 매일 아침 두 시간 오픈소스에 참여함으로 돈 때문에 하는 회사 일도 더 즐거운 마음으로 할 수 있게 됨
  50. 50. 으어 기분 조쿠나, 하지만 배고파 오픈소스 회사 코딩 배는 부른데, 답답해 으앜
  51. 51. 으어 열정의 선순환™ 오픈소스 회사 코딩 답답해
  52. 52. I think this is one of the reasons folks come home after a hard day of coding and then work on open source: It’s relaxing. - Dave Thomas, Getting Real https://gettingreal.37signals.com/
  53. 53. 우리는 오픈 소스 프로젝트를 통해 ‘어쩌면‘ • 더 나은 개발자가 되고 • 더 많은 사람을 만나 • 더 나은 인격체가 될지도 모릅니다. - 이희승, Author of Netty https://speakerdeck.com/trustin/sae-opeun-soseu-peurojegteu-sijaghagi
  54. 54. 열정페이 오픈소스 시켜서 한다 원해서 한다 결과만 남는다 과정도 중요하다 스스로를 소모한다 스스로 발전할 수 있다
  55. 55. 오픈소스 활동은 자기 자신 뿐 아니라 커뮤니티가 같이 발전하고 성장할 수 있는 길
  56. 56. Dive into OpenSource 한국 파이썬 사용자 모임 2014년 12월 세미나 / @lqez 박현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