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ccessfully reported this slideshow.
We use your LinkedIn profile and activity data to personalize ads and to show you more relevant ads. You can change your ad preferences anytime.

Hy solution사례(7)els 불편한 진실 신문기사

807 views

Published on

은행 및 증권사에서 가장 많이 판매하고 있는 ELS 판매실태 매경 1면 기사에 나온 내용입니다

  • Be the first to comment

  • Be the first to like this

Hy solution사례(7)els 불편한 진실 신문기사

  1. 1. 금융투자상품 관련 [ELS 관련 신문기사]
  2. 2. 신문기사ELS 판매현장의 `불편한 진실`①수익률 내세워 정기예금 대신 추천②상품구조 이해 못해 `불완전 판매`③"은행서 판매 더 안전" 황당 설명최근 정기예금 상품에 가입하고자 하는고객 입장으로 경기도 군포에 위치한모 은행 지점을 방문했다. 계좌 개설 창구에서"1년 만기 정기예금 상품을 가입하고 싶다"고말하자 창구 직원은 "만기가 짧은 정기예금은금리가 최대 3%대 후반밖에 나오지 않는다"며 "2~3년 자금 운용 여유가 있다면 연 10% 가까이 받을수 있는 상품에 가입하는 게 좋지 않으냐"고 말했다.직원이 내놓은 상품은 주가연계증권(ELS)이었다. 직원은 "연 수익이 9%로 예금에 비해 2배가 넘고 만기가 3년이지만 1년 정도 되면 대부분 상환된다"고 강조했다. 설명을 마친 후 창구 직원은 판매 중인ELS 설명서를 내밀었다.정기예금을 대체할 상품이라면 원금 보장이 되는 상품이냐고 재차 물어보자 "원래부터 ELS 상품 중원금 보장이 되는 상품은 없다"며 "하지만 손실을 보는 사례는 거의 없다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3. 3. 신문기사ELS에도 원금 보장형 상품이 있다는 내용을 스마트폰을 통해 검색해 직원에게 보여주고 나서야 그는 "원금 보장형을 직접 판매해 보지 않아 몰랐다"고 실토했다.근처에 있는 다른 은행 지점으로 발길을 돌렸다. 창구 직원에게 `최대 원금 손실폭이 어느 정도 되느냐`는 질문에 직원은 "최악이라도 원금 40%를 돌려받을 수 있는 것으로 돼 있다"고 답했다. 하지만직원이 건네준 상품 설명 요약표에는 원금 손실폭이 아닌 `녹인(knock-in)`이 40%라고 기재돼 있었다.즉 원금을 40% 돌려받을 수 있다는 내용이 아니라 상품에 연계된 주가지수가 가입 당시 지수의40% 수준까지 떨어지지(녹인되지) 않으면 약정된 수익을 제공하는 상품이라는 뜻이다. 원금 보장형상품이 아니라 주가 급락 시 최대 손실률은 이론상 100%다.또 다른 은행을 찾아 이번에는 상담 창구에서 ELS 상품 추천을 부탁했다. 창구 직원이 코스피200지수와 미국 S&P500지수를 연계한 원금 비보장형 ELS를 추천했다. 상품 설명을 마친 직원에게 은행ELS 상품과 증권사 ELS 간 차이가 무엇인지에 대해 묻자 이 직원은 "아무래도 증권사 ELS보다 은행 ELS가 안전하다"고 답했다.확인 결과 당시 이 은행에서 판매 중인 ELS 상품은 총 5개로 이 중 4개가 원금 비보장형 상품이었다.모든 신탁 상품은 증권사에서 발행한 ELS다.
  4. 4. 신문기사증권사 관계자는 "판매 창구와 관계없이 ELS는 구조나 내용상 다른 것은 전혀 없다"고 설명했다.올해 들어 ELS 발행이 큰 폭으로 증가하면서 ELS 상품구조를 정확하게 이해하지 못하고 판매하는사례도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에는 은행 창구 판매가 늘면서 불완전 판매에 대한 염려가더 커지고 있다. ELS는 펀드 같은 다른 상품에 비해 복잡한 구조를 가지고 있어 증권사 창구에서도종종 불완전 판매가 이뤄진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조남희 금융소비자연맹 사무총장은 "은행은 증권사보다 대중적인 고객을 상대하기 때문에 단 몇 마디 설명으로 ELS를 권유하고 있어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ELS가 정기예금과 같은은행 상품보다 마진이 크다 보니 고객 상황과 수준을 생각하지 않고 판매를 밀어붙이고 있다"며 "자칫 2006년과 2007년 발생했던 펀드 불완전 판매 같은 일이 ELS에서도 일어날 염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