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ccessfully reported this slideshow.
We use your LinkedIn profile and activity data to personalize ads and to show you more relevant ads. You can change your ad preferences anytime.

20120507(헤럴드) 대학생 66% 고용연장이 우리 일자리 뺏는다

468 views

Published on

Published in: Career
  • Be the first to comment

  • Be the first to like this

20120507(헤럴드) 대학생 66% 고용연장이 우리 일자리 뺏는다

  1. 1. 12. 5. 7. biz.heraldm.com/pop/NewsPrint.jsp?newsMLId=20120507000123 대학생 66% “고용연장이 우리 일자리 뺐는다” 2012-05-07 11:05 경총 취업준비생 대상 설문 세대간 충돌 우려 통계확인 기대-실제 초임 590만원 差 대학 취업준비생 3명 중 2명은 정년 연장, 재고용 등 고용 연장 조치가 청년 일자리를 줄인다는 불만을 갖고 있어 향후 세대 간 일자리 충돌이 증폭될 우려가 큰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대학 취 업생이 원하는 임금 수준이 실제 기업이 지급하는 초임에 비해 286만원이나 높아 ‘일자리 미스 매치’ 현상의 한 원인으로 지적됐다.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가 316개 기업 인사담당자와 전국 대학 취업준비생 743명을 대상으로 ‘청년실업과 세대 간 일자리 갈등에 관한 인식조사’를 실시한 결과, 취업준비생 66.4%는 ‘정년 연장 등 고용 연장 조치가 채용과 취업에 악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답했다. 이 같은 답을 한 기 업 역시 54.4%에 달했다. 반면 고용 연장 조치가 일자리 확대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하는 비율은 취업준비생 16.4%, 기업 12.7%에 그쳤다. 이는 기업의 고용 연장 조치가 젊은 세대의 신규 고용과 상충되고, 일자리 충돌을 일으킬 것이 라고 막연히 여겨져 왔던 것이 취업준비생 입을 통해 구체적 설문데이터로 처음 확인된 것이기 에 주목된다. 황인철 경총 기획홍보본부장은 “이에 연공서열 체제를 벗어나 성과나 맡은 일 비중에 임금을 주는 체제를 도입하고, 비정규직 등 고령자를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고용 규제 완화, 인력 퇴 출 유연화 방안 등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취업준비생은 공기업ㆍ대기업 취업을 적극적으로 원하는데, 이들 기업이 정년 보장이 잘되고 평균 연령이 높아 오히려 취업문이 좁아진다고 피해의식을 갖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실제 취업준비생 69.1%는 세대 간 일자리 갈등 현상이 공공기관 및 대기업 등 이른바 ‘괜찮은 일자리’에 집중되는 것으로 여겼다.biz.heraldm.com/pop/NewsPrint.jsp?newsMLId=20120507000123 1/2
  2. 2. 12. 5. 7. biz.heraldm.com/pop/NewsPrint.jsp?newsMLId=20120507000123 조사 대상 기업 44.3%도 현재 근로자 고령화가 심각한 수준이라고 여겼다. 그 주요 원인에 대해서는 ‘정년 보장 등으로 인한 인력 조정의 어려움’(42.9%), ‘연 공급 체계로 인해 신규 채용 여력 감소’(18.6%), ‘사업 부진 및 정체’(15.7%) 등 을 꼽았다. 세대 간 일자리 갈등 해소책으로는 ‘근속 연수에 비례하는 중고령자 고임금 체계 개선’(40.5%), ‘고용 형태 활용에 대한 규제 완화’(18.4%), ‘임금ㆍ 근로시간 조정 등을 통한 일자리 나누기 활용’(17.1%) 등을 제시했다. 4년제 대학생의 기대임금은 3329만원으로, 조사 대상 기업의 실제 초임 3043원 에 비해 286만원이나 높았다. 특히 서울 소재 주요 4년제 대학생의 기대임금은 3633만원으로, 실제 초임과의 격차가 590만원에 달했다. 경총은 “임금 기대치에 대한 불만도 ‘구직난 속 구인난’의 한 원인”이라고 밝혔다. 한편 최근의 정치ㆍ경제 현실에 대한 만족도와 관련해 취업준비생 78.7%는 ‘불 만족스럽다’고 답했다. 그 이유로는 ‘취업난 심화’(32.3%)가 가장 많았고, ‘기성 정치권의 신뢰 상실’(28.4%), ‘빈부격차 심화’(20.0%), ‘높은 등록금’(12.8%) 등 의 순이었다. <김영상 기자> /ysk@heraldm.com C opyright He rald Me dia INC . All rights re se rve d.biz.heraldm.com/pop/NewsPrint.jsp?newsMLId=20120507000123 2/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