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ccessfully reported this slideshow.
We use your LinkedIn profile and activity data to personalize ads and to show you more relevant ads. You can change your ad preferences anytime.
2014년 7월 30일 - 제 5호 -
L'interdiction de fumer dans des lieux ouverts testée à Paris
파리, 공공장소에서 금연 시행
Contrairement à ce qu...
2014년 7월 30일 - 제 5호 -
궁지 몰린 사르코지 “정치 음모” 반발
Après sa mise en examen, Nicolas Sarkozy contre-attaque
Nicolas Sarkozy contre...
2014년 7월 30일 - 제 5호 -
Pourquoi le 14 juillet est-il fête nationale ?
7월 14일은 왜 국경일인가?
Fête nationale française depuis 1880...
2014년 7월 30일 - 제 5호 -
2014 투르 드 프랑스
Tour de France 2014
Le Tour de France s'est achevé dimanche 27 juillet sur France 2 av...
You’ve finished this document.
Download and read it offline.
Upcoming SlideShare
La Disciplina dei Contratti di Cessione di Prodotti Agroalimentari - Studio Legale Pandolfini Assistenza Legale Imprese
Next
Upcoming SlideShare
La Disciplina dei Contratti di Cessione di Prodotti Agroalimentari - Studio Legale Pandolfini Assistenza Legale Imprese
Next
Download to read offline and view in fullscreen.

Share

La Gazette d'Agora 7월호

Download to read offline

La Gazette d'Agora 7월호

La Gazette d'Agora 7월호

  1. 1. 2014년 7월 30일 - 제 5호 - L'interdiction de fumer dans des lieux ouverts testée à Paris 파리, 공공장소에서 금연 시행 Contrairement à ce qu'avait annoncé Anne Hidalgo, l'expérimentation n'aura pas lieu dans un jardin de la capitale mais dans toutes les aires de jeu des parcs du XIVe arrondissement, pendant un an. L'espace réservé à la cigarette va bientôt se restreindre un peu plus à Paris. La ville va expérimenter l'interdiction de la cigarette dans un espace public ouvert, après avoir validé un vœu en ce sens présenté dans le XIVe. Pendant un an, il sera interdit d'allumer une cigarette dans les aires de jeu pour enfants de l'arrondissement. Il n'est aucunement question, en revanche, d'interdire la cigarette à un parc entier de la ville, comme l'avait d'abord annoncé la maire de Paris, Anne Hidalgo. Une majorité de Français favorables « J'espère que ça va se faire », souhaite de son côté Bertrand Dautzenberg, président de l'Office français de prévention du tabagisme. « Il s'agit de ne pas donner aux enfants la norme du fumeur », se félicite le médecin, jugeant qu'« on n'interdit pas, on autorise les enfants à respirer un air où ils ne prennent pas de la fumée plein la figure ». Selon un sondage Ipsos pour Alliance contre le cancer publié en mai, 82% des Français jugent « souhaitable » ou « très souhaitable » de « protéger des personnes de la fumée du tabac » dans les parcs et jardins publics dédiés aux enfants, les abords d'établissements scolaires et les gradins-abribus-file d'attente extérieure. Un résultat qui doit pousser à légiférer, selon Bertrand Dautzenberg. « La loi doit accompagner l'évolution de la société », juge-t-il, se disant opposé à une interdiction généralisée «tant qu'il y a autant de fumeurs et de personnes contre». 안 이달고 파리 시장이 공약으로 내걸었던 파리 중앙 공 원에서의 금연이 시행되지 않는 대신, 14구역의 모든 놀이 터에서 1년 동안 금연이 시행된다. 파리의 흡연구역은 곧 조금 더 제한될 것으로 보인다. 15구역에서 제기된 권고사항이 발효된 이후에 파리는 공 공 장소에서의 금연을 시행할 예정이며 일년 동안 이 구역 어린이들을 위해 놀이터에서의 흡연이 금지된다. 그러나 이것은 파리 시장 안 이달고가 일전에 주장했던 도시의 전 체 공원에서의 금연과는 다르다. 대부분의 프랑스인들은 호의적이다 프랑스 흡연 예방 사무국장인 베르트랑 도첸버그는 “이것 이 잘 이루어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아이들에게 흡 연자의 표본을 보여주지 않는 중요하다”며 “우리가 흡연을 금지하지 않는 것은 담배를 피지도 않는 아이들에게 담배 연기를 마시라고 강요하는 것과 같다”고 주장했다. 베르트 랑 도첸버그는 이 결과가 법 제정을 부추긴다고 주장했다. 5월에 실시된 암예방 연맹을 위한 Ipsos의 설문조사에 따르 면 82%의 프랑스인이 아이들을 위한 공원이나 학교 시설 근처 또는 야외 공공장소에서 사람들을 담배연기로부터 보 호할 이 금연 시행에 대해 '바람직하다' 혹은 '아주 바람직 하다'라고 답했다. 그는 법은 사회의 발전과 같이 가야한다 라고 하면서 이만큼의 흡연자와 반대하는 사람들이 있는 동 안 흡연의 완전 금지를 주장하지는 않는다고 덧붙였다. 12 강선희 <276550@naver.com> 참고 : LeFigaro "L'interdiction de fumer dans des lieux ouverts testée à Paris" La Gazette d’Agora는 한국외국어대학교 프랑스학과 내 프랑스학술학회 아고라에서 발행하는 소식지입니다. 바쁜 일상 중에 접하기 쉽지 않은 프랑스어권의 시사 및 생활문화 소식을 한국어와 프랑스어로 정리하여 학과 내 구성원들이 간편하게 접할 수 있게 하는 것이 발행 목적입니다. Qui Sommes-Nous ? La Gazette d’Agora est un petit journal d’Agora(un groupe qui se réunit pour connaître la culture française). Notre but est de classer et de résumer l’actualité francophone pour que les étudiants puissent comprendre mieux la situation de la francophonie et ses cultures. la Gazette d’Agora Affaire des écoutes : Nicolas Sarkozy mis en examen 사르코지 前대통령, 부패·권력남용 혐의로 기소 L'ancien chef de l'Etat, Nicolas Sarkozy a été mis en examen, dans la nuit du mardi 1er au mercredi 2 juillet, pour « corruption active », « trafic d'influence » et « recel de violation du secret professionnel ». C'est à la faveur de l'enquête sur un possible financement libyen de la campagne présidentielle victorieuse de M. Sarkozy, en 2007. Les policiers de l'office anti-corruption ont recueilli le témoignage d'un ancien proche de Kadhafi qui affirme avoir assisté, en Libye, à des remises d'enveloppes à des proches de Nicolas Sarkozy. Les enquêteurs de l'OCLCIFF(Office central de lutte contre les infractions financières et fiscales) soupçonnent un réseau d'informateurs au sein de la justice et de la police d'avoir renseigné Nicolas Sarkozy sur les procédures judiciaires le visant. Des écoutes téléphoniques, mises en place dans un autre dossier, auraient révélé que Nicolas Sarkozy et son avocat étaient bien renseignés sur la procédure alors en cours à la Cour de cassation sur l'affaire des soupçons d'abus de faiblesse aux dépens de la milliardaire Liliane Bettencourt. Les juges soupçonnent Nicolas Sarkozy d'avoir cherché à faciliter une promotion à Monaco de Gilbert Azibert en échange de renseignements sur l'avancée du dossier. 니콜라 사르코지 前대통령이 불법 선거 자금을 받고 직권을 남용한 혐의로 2일 검찰에 기소됐다. 프랑스에서 전직 대통령이 기소된 건 쟈크 시락 前대통령에 이어 두 번째이지만 앞서 전직 대통령이 경찰에 구금돼 조사를 받은 것은 사르코지가 처음이다. 수사 당국은 사르코지가 2007년 대선을 앞두고 리비아 독재자 무아마르 카다피로부터 5000만유로(690억원)의 선거자금을 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수사 당국은 조사 과정에서 도청을 통해 사르코 지가 지난해 또 다른 부패 혐의와 관련된 재판 정보를 판사 두 명으로부터 불법으로 받았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그는 자신이 대통령에 당선될 경우 이 판사들에게 "프랑 스 보호령인 모나코의 고위직을 주겠다"고 약속했다. 당시 사르코지는 화장품업체 로레알의 상속녀 릴리안 베탕쿠르 로부터 15만유로(2억원)를 받은 혐의로 지난해 3월 기소 돼 재판을 받던 중이었다. 지난해 10월 법원은 사르코지 에게 무죄 판결을 내렸다. 프랑스 법에 따르면 수사 당국의 정식 기소는 혐의에 대한 '중대하고 일관된 증거'가 있을 경우 이뤄지며 권력 남용 혐의에는 최대 징역 5년형이 가능하다. 현재 프랑스 수사당국은 2007년과 2012년 사르코지 대선 자금 등과 관련해 총 6건의 사건을 조사 중이다. (이어서 계속)
  2. 2. 2014년 7월 30일 - 제 5호 - 궁지 몰린 사르코지 “정치 음모” 반발 Après sa mise en examen, Nicolas Sarkozy contre-attaque Nicolas Sarkozy contre-attaque. Au lendemain de l'annonce de sa mise en examen, il est sorti de son silence médiatique pour dénoncer, dans un entretien donné à TF1 et Europe 1. « Si j'ai commis des fautes, j'en assumerai toutes les conséquences. Je ne suis pas un homme qui fuit ses responsabilités. Mais enfin, j'en appelle à la conscience de chacun de nos compatriotes : est-il normal que je sois écouté dans mes conversations les plus intimes depuis le mois de septembre de l'année dernière ? » a-t-il interrogé. Jean-François Copé, président démissionnaire de l'UMP, tweeté pour manifester également son « soutien » à Nicolas Sarkozy et critiquer ceux qui font « tout » pour empêcher le retour de l'ex-chef de l'Etat. Par l'intermédiaire de son compte Twitter, le plus jeune fils de Nicolas Sarkozy, Louis Sarkozy, qui se contentait jusque-là de retweeter les (nombreux) messages de soutien lui étant adressés, a fini par répondre aux attaques. 한편 사르코지는 자신에 대한 수사와 기소가 올랑드 정권의 정치탄압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사르코지는 지난 2일 프랑스 TV채널 TF1와 유럽1라디오에 출연해 “구금 조사는 나를 망신시키기 위한 목적이었다”며 “프랑 스의 사법 제도가 정치적 목적으로 사용되고 있다”고 강 하게 반발했다. 사르코지는 특히 수사 당국이 자신의 전화 내용을 감 청한 데 대해 분노를 표출했다. 그는 좌파 성향의 판사 노조가 자신을 겨냥해 표적 수사를 벌였다고 주장하면서 자신과 변호인의 전화를 도청한 수사 당국을 "(동독의 악 명높은 비밀경찰) 슈타지와 다름없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사르코지 소속 정당인 대중운동연합(UMP)도 정치 탄압 이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한편 장 프랑수아 코페 UMP 前 대표는 "사르코지 전 대통령이 음해 공격을 당하고 있다" 고 트위터를 통해 주장했고 사르코지의 막내 아들 루이 사르코지도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아버지 니콜라 사르코 지를 옹호하고 지지하는 사람들의 입장을 리트윗하는 등 사르코지의 측근들도 강력하게 무죄를 주장하고 있다. Près de 2 Français sur 3 ne souhaitent pas que Sarkozy se présente en 2017 프랑스 국민 65%, 사르코지 정계 복귀 반대 Près de deux Français sur trois (65%) ne souhaitent pas que Nicolas Sarkozy, mis en examen notamment pour « corruption active » selon un sondage BVA. À la question de savoir s'ils souhaitent que Nicolas Sarkozy se présente à l'élection présidentielle de 2017, 65% des Français interrogées ont répondu « non », 33% « oui », tandis que 2% ne se sont pas prononcés. Et parmi les sympathisants de droite, 80% pensent qu'il sera candidat à l'Elysée. Une proportion qui monte à 72% chez les sympathisants de l'UMP. Nicoals Sarkozy a été vaincu par François Hollande aux Elections Présidentielles en 2012, mais malgré les affaires, l’ancien président est toujours le favori des militants UMP pour 2017. 프랑스인 세 명 중 두 명은 판사 매수 및 권력 남용 등 의 혐의로 최근 기소된 니콜라 사르코지 전 프랑스 대통 령의 정계 복귀를 바라지 않는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지난 1일부터 2일까지 여론조사업체 CSA가 프랑스 BFM TV의 의뢰를 받아 인터넷을 통해 18세 이상 성인 약 1000명을 대상으로 이번 조사를 실시했다.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총 1012명의 응답자 중 65%가 사르코지 前대통령의 복귀를 바라지 않는다고 답했다. 33%의 응답자들만 여전히 사르코지의 복귀를 희망한다고 답했다. 반면 사르코지가 소속된 우파 정당인 대중운동연합 (UMP) 지지자 가운데 72%는 사르코지의 복귀를 찬성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사르코지는 2012년 대선에서 現 대통령 프랑수와 올랑드에게 패했으나 최근 차기 대선에 출마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10 강현정 <hjsophiekang@naver.com> 참고 : LeMonde "Affaire des écoutes : Nicolas Sarkozy mis en examen" LeFigaro "65 % des Français ne souhaitent pas que Sarkozy se présente à la présidentielle " L'ex-FN condamnée à 9 mois ferme : "On me fait passer pour la plus grande criminelle de France“ 프랑스 극우파, 흑인 장관 ‘원숭이’라 불렀다가 징역형 Anne-Sophie Leclère, ex-élue FN, a réagi sur Europe 1 à la suite de sa condamnation à neuf mois de prison ferme pour avoir comparé Christiane Taubira à un singe. Le tribunal de grande instance de Cayenne en Guyane a condamné mardi 15, une ex-élue FN à neuf mois de prison ferme. Anne-Sophie Leclère écope également de cinq ans d'inéligibilité et d'une amende de 50 000 euros pour avoir comparé Christiane Taubira à un singe dans un reportage diffusé sur France 2 en 2013. Elle avait également publié un photomontage sur sa page Facebook mettant côte à côte un petit singe et une photo de la garde des Sceaux avec les légendes "à 18 mois" et "maintenant". L'ancienne tête de liste FN aux municipales à Rethel, en Champagne-Ardenne, a décidé de faire appel de cette décision face à cette peine qu'elle estime "disproportionnée" : "On me fait passer pour la plus grande criminelle de France, en me condamnant à neuf mois ferme", a-t-elle déclaré au micro d'Europe 1. Elle a également fait part de son incompréhension: "Je ne sais même pas sur quoi j'ai été jugée. Le photomontage diffusé sur Facebook, ce n'est pas moi qui l'ai fait. Cette photo circulait depuis deux ans, je ne savais même pas qu'elle était sur ma page". Par ailleurs, l'ex-élue, exclue du FN le 3 décembre dernier, "regrette les propos", en précisant: "J'ai assumé ce qui est arrivé sur mon Facebook puisque je l'ai effacé" mais affirme toutefois sur Europe 1: "Il est clair et net que je n'irai pas en prison pour ça". 프랑스의 극우정당인 국민전선(FN) 소속 안 소피 르클 레르가 프랑스 법무부 장관 크리스티안 토비라를 원숭이 에 비교했다는 죄목으로 실형을 선고받았다. 프랑스령 기 아나 법원은 15일 르클레르에 9개월의 징역형과 벌금 5 만 유로를 선고했고 르클레르는 향후 5년간 총선에 출마 할 수 없게 됐다. 법원은 또 그녀의 소속 정당 국민전선 에도 3만유로(약 4200만원)의 벌금을 부과했다. 르클레르는 지난해 자신의 페이스북에 크리스티안 토 비라 프랑스 법무장관의 사진과 머리에 리본을 단 아기 원숭이의 사진을 나란히 올렸다. 원숭이 사진 밑에는 ‘18 개월째’, 토비라 장관의 사진 밑에는 ‘지금’이라는 설명이 달려 있었다. 르클레르는 판결에 불만을 드러냈다. 그녀는 Europe 1 방송을 통해 “법원은 마치 내가 가장 극악무도한 범죄를 저지른 것처럼 판결했다”며 처벌이 과하다고 주장했다. 또한 그녀는 “그 사진은 몇년간 인터넷에 떠돌아다녔으며 자신은 그 사진이 자신의 페이스북 페이지에 게시된 것 조차 몰랐다”고 항변했다. 국민전선도 “르클레르가 비난받을만한 짓을 한 것은 사실이고 법적으로 문제가 될 수 있는 일일 수도 있지만 이 정도는 아니다”라며 “이 판결은 분명히 정치적”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결국 국민전선은 르클레르를 출당시켰다. 13 김여경 <lovedhfakd@hanmail.net> 참고 : l'Express "L'ex-FN condamnée à 9 mois ferme: "On me fait passer pour la plus grande criminelle de France""
  3. 3. 2014년 7월 30일 - 제 5호 - Pourquoi le 14 juillet est-il fête nationale ? 7월 14일은 왜 국경일인가? Fête nationale française depuis 1880, le 14 juillet commémore dans la mémoire collective la prise de la Bastille de 1789. Mais historiquement, c'est un événement moins connu qui est célébré : la fête de la Fédération de 1790. Chaque année, les Français célèbrent le 14 juillet. Feu d'artifice, défilé militaire, concert, bals des pompiers: le programme des célébrations autour de la fête nationale dans la capitale. 7월 14일은 1789년에 일어난 바스티유 감옥 습격 사건을 기념하기 위한 날로써, 1880년 이래 프랑스 혁명기념일로 지 정되었다. 그러나 이 날은 역사적으로 덜 알려진 일이긴 하지만 1790년에 실시된 대혁명 1주년 기념 축제를 기념하기 위 한 날이기도 하다. 매년 프랑스인들은 7월 14일을 기념하며, 각 지역에서는 불꽃놀이, 군대행진, 콘서트, 소방수 무도회 등 국경일을 축하하기 위한 프로그램들이 진행된다. Le 14 juillet 1789 : la prise de la Bastille 1789년 7월 14일: 바스티유 감옥 습격 La fête nationale commémore d'abord le 14 juillet 1789, première journée révolutionnaire à portée symbolique. Cet été là, une grande agitation règne à Paris. Face au mécontentement populaire, le roi a réuni les Etats généraux, une assemblée des représentants de la noblesse, du clergé et du tiers-état. Ces derniers demandent une réforme profonde des institutions et, le 9 juillet, se proclament Assemblée nationale constituante. L'initiative inquiète le roi et la rumeur court bientôt que les troupes royales se préparent à entrer dans Paris pour arrêter les députés. Au matin du 14 juillet, des Parisiens en colère vont chercher des armes aux Invalides, puis se dirigent vers la vieille forteresse royale de la Bastille, en quête de poudre. Au final, ils ne libèrent que quelques prisonniers et malfrats sans envergure. Mais cette vieille prison médiévale incarne l'arbitraire de l'Ancien régime. En l'abattant, les Parisiens font tomber un rempart de l'absolutisme. Et cette journée, qui marque le début de la Révolution, restera dans les mémoires comme un jour de liberté. Cependant la fête nationale fait aussi référence à une autre événement moins connu : la fête de la Fédération du 14 juillet 1790. 프랑스 국경일은 1789년 7월 14일 프랑스 혁명이 시작된 날을 기념하기 위해 지정되었다. 1789년 여름, 파리에서 거대 한 폭동이 일어났다. 민중들의 불만에 직면하여 왕은 귀족, 성직자, 제 3신분(평민층)의 대표자들의 의회인 삼부회를 소집 했다. 하지만, 제 3신분(평민층)들은 제도의 근본적인 개혁을 요구하였고, 7월 9일 국민 (헌법)의회 결성을 선언했다. 이러한 움직임은 왕을 불안하게 만들었고, 머지않아 왕의 군대가 의원들을 체포하기 위해 파리 습격을 준비하고 있다는 소문이 떠돌게 되었다. 7월 14일 아침, 분노에 찬 파리 사람들은 먼저 앵발리드에 무기를 구하기 위해 습격한 후, 화약을 얻기 위해 왕의 오래된 요새인 바스티유를 향해 갔다. 그들은 단지 몇몇 죄수들과 불한당밖에 풀어주지 못했지만, 이 오래된 중세 감옥은 앙시엥 레짐(구체제)의 독재를 대표 하는 곳이었다. 이 감옥을 무너뜨림으로써 파리 사람들은 절대 왕정을 무너뜨린 것이다. 프랑스 혁명의 시작으로 기록되는 이 날은 자유의 날로 기억되고 있다. 하지만 이 국경일은 또한 덜 알려진 또 다른 사건을 의미하는데, 이는 1790년 7월 14일에 펼쳐진 대혁명 1주년 기념 축제이다. Le 14 juillet 1790 : fête de la Fédération 1790년 7월 14일 : 프랑스 대혁명 1주년 기념 축제 Depuis l'été 1789, partout dans les provinces françaises, se sont créées des "fédérations" régionales de gardes nationaux. Une réaction à l'affaiblissement du pouvoir central. Afin de contrôler ce mouvement spontané, la Commune de Paris, sous l'impulsion de Lafayette, décide de fonder une grande Fédération nationale regroupant des représentants des fédérations locales et de les réunir à Paris le 14 juillet. La cérémonie est censée célébrer la prise de la Bastille, mais aussi apporter un semblant d'ordre et d'unité dans un pays en crise. L'aspiration à l'union nationale triomphe et la cérémonie se transforme en grande fête populaire. 1789년 여름 이후 프랑스 지방 도처에서 국민병들의 지방 연맹들이 만들어졌다. 이는 중앙 집권적 권력을 약화시키기 위함이었다. 이러한 자발적 움직임을 통제하기 위해, 라파에뜨의 주도 하에 파리코뮌은 지역 연맹들의 대표자들을 모아 거 대한 전국 연맹을 만들고, 그들을 7월 14일에 파리로 소집하기로 결정했다. 이 기념식은 바스티유 습격을 기념하기 위한 것으로 여겨지는 동시에 위기에 처한 국가에게 질서 있고, 통일된 모습을 심어주기도 했다. 국민연합에 대한 민중들의 열 망이 승리를 거두었고, 기념식은 민중의 거대한 축제로 변화한 것이다. 1880 : le 14 juillet devient fête nationale 1880년 : 7월 14일이 국경일(혁명기념일)이 되다. Pendant près d'un siècle, la commémoration du 14 juillet est abandonnée. Elle réapparaît en 1880, sous la IIIe République. Le régime, pour se consolider, cherche à construire un nouvel imaginaire national, autour de symboles républicains. C'est ainsi que la Marseillaise devient hymne officiel la date du 14 juillet a été adoptée comme fête nationale le 6 juillet 1880 sur proposition de Benjamin Raspail (homme politique de la 3ème république). 약 100년간 7월 14일 기념식은 진행되지 않았다. 이 기념식은 제 3공화국 체제 아래 1880년에 다시 등장했다. 당시 프 랑스 정부는 정권의 기반을 다지기 위해 공화정을 상징할 수 있는 새로운 것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1789년 프랑스 대 혁명의 정신을 담은 라 마르세예즈가 프랑스의 국가로 채택되고, 7월 14일은 1880년 7월 6일 벤자민 라스페일(제 3공화국 의 정치인)의 제안에 따라 국경일로 인정되었다. 11 문정원 <mjwess@naver.com> 참고 : http://www.linternaute.com/actualite/histoire/14-juillet-origines.shtml
  4. 4. 2014년 7월 30일 - 제 5호 - 2014 투르 드 프랑스 Tour de France 2014 Le Tour de France s'est achevé dimanche 27 juillet sur France 2 avec des audiences globales. 투르 드 프랑스가 지난 27일 세계의 관심 속에 성공리에 막을 내렸다. Le Tour de France est une compétition cycliste par étapes créée en 1903 par Henri Desgrange, chef de la rubrique cyclisme du journal L'Auto. Il se déroule chaque année en France, au mois de juillet. Il se tient actuellement sur plus de 3 000 kilomètres et est organisé par ASO (Groupe Amaury). « Le Tour » ou encore « la Grande Boucle », tel qu'on le nomme aussi en France, est considéré comme l'épreuve cycliste la plus prestigieuse au monde. 투르 드 프랑스는 L'Auto 신문의 홍보 행사로서 해당 신문의 편집장이었던 Henri Desgrange가 처음으로 개최하였다. 투 르 드 프랑스는 프랑스에서 1903년부터 제 1차 세계 대전과 제 2차 세계 대전으로 중단된 것을 제외하고 매년 7월 3주 동안 열리는 세계적인 프로 도로 사이클 경기다. 투르 드 프랑스는 la Grande Boucle, le Tour 등으로 불리기도 한다. Le Tour de France a été organisé en 21 étapes cette année. Chaque étape se passe en un jour. A la fin du Tour, le cycliste qui a le chrono le plus court remporte la première place. Le nombre d' étapes est toujours changé mais aujourd'hui il y a environ 20 étapes. 투르 드 프랑스는 몇 개의 구간으로 구성된 "구간 경기"이고, 올해는 21개의 구간으로 이루어졌다. 각각의 구간은 하루 동안의 경기를 의미한다. 마지막 구간이 끝났을 때, 종합순위에서 선두인 사람이 전 경주의 종합 우승자가 된다. 구간의 수 는 계속 변해왔지만, 최근에는 대략 20개의 구간으로 구성되고, 총 연장은 3,000에서 4,000km(1800에서 2500마일) 사이가 된다. Les parcours sont changés chaque années. Les cols et montagnes sont quasiment toujours présent d'une année à l'autre. Le Col du Tourmalet, Mont Ventoux, Col du Galibier, Hautacam et Alpes d' Huez sont les étapes les plus célèbres, ils sont également très renommés en dehors du Tour. 경기 코스는 매년 바뀌며, 격년제로 프랑스를 시계 방향과 반 시계 방향을 번갈아 가며 돈다. 산악이나 고개 중 몇몇 장 소는 거의 매해 코스에 포함되며, 그 자체로도 유명하다. 가장 유명한 산악 코스에는 Col du Tourmalet, Mont Ventoux, Col du Galibier, Hautacam, 알프 듀에즈(Alpe d'Huez)가 있다. Classements et maillots Le maillot jaune du leader du classement général est l’un des plus emblématiques symboles du Tour de France. La couleur jaune rappelle celle du journal L'Auto, créateur de l’épreuve. Le classement général au temps étant le classement le plus important, le cycliste y occupant la première place, même s'il est également en tête d'autres classements, porte le maillot jaune. Le second du classement par points ou de la montagne porte alors, par délégation, le maillot vert ou à pois. 종합 시간 선두는 maillot jaune(노랑 저지)를 입게 되며, 가장 높이 평가된다. 노랑 저지는 그 시점까지 각 선수의 총 경 기 시간을 합하여 수여된다. 총 경기 시간이 가장 낮은 선수가 선두가 되며, 투르 드 프랑스가 끝날 때 종합 우승자가 된 다. L'Auto의 지면 색깔이 노란 색이어서 노랑 저지를 만들어냈다. 2등과 산악왕에게는 초록색저지 혹은 땡땡이무늬 저지 가 수여된다. Vincenzo Nibali remporte la 101ème édition du Tour de France ◀ Le Tour de France 2014 s'est achevé dimanche 27 Juillet en début de soirée sur les Champs-Elysées. La photo de gauche montre le champion d'Italie Vincenzo Nibali. Il a achevé le 101e Tour de France long de 3664 km en 89 heures 59 minutes et 6 secondes. Il a reçu le maillot jaune qui représente le vainqueur. ◀ 한편 2014 투르 드 프랑스는 27일 일요일 초저녁, 파 리 샹젤리제 대로에서 막을 내렸다. 사진은 2014년 제 101회 투르 드 프랑스에서 3,664km를 89시간 59분 6초에 완주하며 우승을 거둔 이탈리아의 빈센초 니발리(29). 11 김우정 <sospopokr@naver.com> 참고 : http://fr.wikipedia.org/wiki/Tour_de_France_(cyclisme)
  • revirth

    Apr. 30, 2015

La Gazette d'Agora 7월호

Views

Total views

526

On Slideshare

0

From embeds

0

Number of embeds

62

Actions

Downloads

2

Shares

0

Comments

0

Likes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