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ccessfully reported this slideshow.
We use your LinkedIn profile and activity data to personalize ads and to show you more relevant ads. You can change your ad preferences anytime.
2015년 9월 30일 -제 19호-
30 ans de prison pour le père de l'enfant tué dans un lave-linge
아기를 세탁기에 넣어 죽인 아빠에 30년 형 선고
Jugé pou...
2015년 9월 30일 -제 19호-
Conférence climat: la stratégie des petits pas
기후회의 : 작은 단계의 전략
Pendant deux jours, les 6 et 7 septem...
2015년 9월 30일 -제 19호-
La France comptera plus de 70 millions d’habitants en 2050
2050년, 프랑스 인구 7천만 명 넘는다
La population de l...
2015년 9월 30일 -제 19호-
Les chiffres chocs du coût social de l’alcool et du tabac
술과 담배에 들어가는 충격적인 사회비용액수
Le tabac coûte chaq...
Upcoming SlideShare
Loading in …5
×

0

Share

Download to read offline

La Gazette d'Agora 2015년 9월호

Download to read offline

La Gazette d'Agora 2015년 9월호

Related Books

Free with a 30 day trial from Scribd

See all
  • Be the first to like this

La Gazette d'Agora 2015년 9월호

  1. 1. 2015년 9월 30일 -제 19호- 30 ans de prison pour le père de l'enfant tué dans un lave-linge 아기를 세탁기에 넣어 죽인 아빠에 30년 형 선고 Jugé pour le meurtre « odieux » de son fils, enfermé dans un lave-linge en marche, un Français a été condamné vendredi 11 septembre à 30 ans de réclusion par la cour d'assises de Seine-et-Marne, en région parisienne, qui a condamné son ex-femme à 12 ans de prison. La peine est lourde, l’une des plus lourdes même prévue par le Code pénal, mais elle est à la hauteur de cet acte barbare, l'un des plus atroces commis ces dernières années en France à l'encontre d'un petit enfant. A l'audience, l'outil du meurtre, la machine à laver, a été présenté aux jurés : pour qu'ils la voient. Après avoir hurlé et supplié pendant plusieurs minutes qu'on le laisse sortir, le petit Bastien, 3 ans, est décédé des suites de la pression centrifuge exercée par le tambour de la machine en mode essorage. Mais au cours de ce procès, l'auteur des faits, le père, Christophe Champenois n'a eu de cesse de se réfugier derrière l'amnésie, affirmant ne se souvenir de rien. « Vous saviez que vous alliez tuer Bastien », avait martelé l'avocat général, « vous saviez que son martyr allait être insoutenable », puis citant Victor Hugo : « Derrière lui, le meurtre laisse un vomissement qu'un jour il faudra boire », le procureur concluant son réquisitoire s'était alors adressé solennellement à l'accusé, lui disant : « le jour est arrivé où il vous faut boire ». 지난 11일 금요일, 파리 근교의 센-에-마른 중죄(重罪) 재판소는 작동중인 세탁기에 자신의 아이를 가둬 끔찍하 게 살해한 프랑스 남성에게 징역 30년 형을 선고했다. 재 판소는 또한 그의 전처에게 징역 12년 형을 선고했다. 그에게 내려진 처벌은 형사법에 의한 가장 무거운 형(刑) 중 하나이다. 이 중형은 그가 저지른 야만적인 행동에 걸 맞게 내려진 것이다. 이번 범죄는 최근 프랑스에서 아이들 을 대상으로 행해진 가장 잔혹한 것 중 하나이다. 법정에서, 살인 도구로 쓰인 세탁기가 배심원들이 볼 수 있도록 공개되었다. 수 분 동안 비명을 지르고 애원한 후 에야 세탁기에서 나올 수 있게 된 세 살의 바스티앙은 탈 수 과정에 쓰이는 양철통에서 원심력의 압력에 의해 목숨 을 잃었다. 그러나 재판이 진행되는 동안, 가해자이자 아버지인 크 리스토프 샹페누아는 최근 기억상실을 핑계로 아무것도 기억나지 않는다는 주장을 계속했다. "당신은 당신이 바스티앙을 죽이게 될 것이라는 것과 당신의 행동으로 인해 희생된 그 아이가 견딜 수 없는 상 태에 놓이게 될 것을 알고 있었다“고 검사는 강하게 주장 했다. 검사는 이어 "살인은 그의 뒤에 언젠가 마셔야 할 토사물을 남겨둔다"는 빅토르 위고의 말을 인용했다. 그는 "당신이 그 토사물을 마셔야 할 날이 왔다”고 말하며 피 고에 대한 구형을 끝맺었다. 14 최은정 <raemong21@naver.com> 참고 : RFI “France: 30 ans de prison pour le père de l'enfant tué dans un lave-linge” La Gazette d’Agora는 한국외국어대학교 프랑스학과 내 프랑스학술학회 아고라에서 발행하는 소식지입니다. 바쁜 일상 중에 접하기 쉽지 않은 프랑스어권의 시사 및 생활문화 소식을 한국어와 프랑스어로 정리하여 학과 내 구성원들이 간편하게 접할 수 있게 하는 것이 발행 목적입니다. Qui Sommes-Nous ? La Gazette d’Agora est un petit journal d’Agora(un groupe qui se réunit pour connaître la culture française). Notre but est de classer et de résumer l’actualité francophone pour que les étudiants puissent comprendre mieux la situation de la francophonie et ses cultures. la Gazette d’Agora Le gouvernement français promet des aides aux maires pour accueillir les réfugiés 佛, 난민에게 도움 주기로 약속해 Paris, Nantes, Bordeaux, Marseille… Toutes les grandes villes du pays ont répondu à l’invitation du ministre de l’intérieur. Six cent vingt-deux maires, prêts à accueillir des réfugiés, ont annoncé leur venue, samedi 12 septembre, à la Maison de la chimie, à Paris. Des Républicains aux communistes, les élus de tous les partis ont fait le déplacement pour proposer des hébergements. Beaucoup sont inquiets, se demandant comment leur action locale va s’articuler avec celle de l’Etat. Répondre à cette question est justement un des objectifs de la journée. A cette occasion, le premier ministre, Manuel Valls, s’est engagé à créer de nouvelles places d’hébergement pour les réfugiés, dont le nombre précis sera donné lors du débat à l’Assemblée nationale consacré aux migrants. La France va s’engager à recevoir vingt-quatre mille réfugiés sur deux ans, mille dans l’immédiat, et qu’il faut trouver des hébergements. Deux jours auparavant, Christophe Borgel, député (PS), et quelques élus de la Haute-Garonne ont lancé un appel à accueillir des Syriens. La veille, c’est Martine Aubry qui s’est mobilisée à Lille. Bernard Cazeneuve évoque alors l’idée d’inviter à Paris ces maires qui souhaitent accueillir. Dès le lendemain, son souhait se concrétise avec l’envoi d’une lettre à tous les maires. Il s’agit de remercier les plus engagés et d’inciter les autres à l’action. 파리와 낭트, 보르도, 마르세유 등 프랑스의 모든 대 도시들은 내무부 장관의 발의를 받아들이기로 했다. 난 민을 받아들이기로 한 622명의 시장은 지난 9월 12일 토요일, 파리의 메종 드 라 쉬미(Maison de la chimie) 에서 각 시가 세운 계획을 발표했다. 여당과 야당 모두 피난민들에게 숙소를 제공하는데 찬성했다. 많은 시들은 각 시의 지역 활동이 어떻게 국 가의 정책과 유기적으로 연계될 수 있을지 자문하며 우 려했다. 이 물음에 대한 답을 찾는 것이 토요일 회담의 목적들 중 하나였다. 이를 기회로 마뉘엘 발스 프랑스 총리는 난민을 수용 할 새로운 장소를 설립하겠다고 발표했다. 정확한 수치 는 이민자와 관련된 국회 토론 이후 확정될 것이라고 알렸다. 프랑스는 2년에 걸쳐 80만, 즉시 1만 명의 난민을 받 아들일 것이며, 이를 위해선 주거지역이 마련되어야한 다. 9월 10일 목요일, 사회당 대변인은 시리아인을 받아 들이겠다고 밝혔으며 그 전날엔 릴 시장이 난민을 수용 하겠다는 의사를 알렸다. 내무부 장관은 난민을 수용하 겠다는 입장을 밝힌 시장들을 파리로 초청했다. 다음날 부터 각 시장에게 편지를 보냈고, 이는 지원에 대한 감 사와 구호를 부탁하는 내용이 담겼다. 10 류정현 <youjh0220@naver.com> 참고 : Le monde, “Le gouvernement promet des aides aux maires pour accueillir les réfugiés”
  2. 2. 2015년 9월 30일 -제 19호- Conférence climat: la stratégie des petits pas 기후회의 : 작은 단계의 전략 Pendant deux jours, les 6 et 7 septembre 2015, se sont tenues à Paris les deuxièmes consultations ministérielles informelles organisées par l’actuel président de la conférence climat, le péruvien Manuel Pulgar Vidal, et Laurent Fabius, le ministre français des Affaires étrangères et futur président de la COP21. Il s'agit de faire avancer les négociations avant la signature de l’accord climat à Paris en décembre prochain. Les ministres ont notamment décidé que l’adaptation au changement climatique serait prise en compte dans le futur accord climat au même titre que la baisse des émissions de gaz à effet de serre. Mais pour cela, il faut que des financements suivent. Pour Laurent Fabius, « il a été rappelé par les uns et par les autres que l’engagement des 100 milliards de dollars par an en 2020 devait être respecté. Les présidences française et péruvienne ont demandé à l’OCDE de donner une vraie clarté sur les chiffres parce que si nous voulons éviter des débats sans fin, il faut que nous ayons une étude très claire et incontestable sur où nous en sommes en matière de financement ». Par ailleurs, lors de sa conférence de presse du 7 septembre, le président français François Hollande a mis en garde contre « des risques d'échec » à propos de l'accord contre le réchauffement climatique espéré à Paris en décembre 2015. M. Hollande a appelé le monde à un « sursaut » après de nouvelles négociations infructueuses la semaine dernière en Allemagne. En effet, les négociateurs, réunis à Bonn, ont reconnu que les divergences demeuraient importantes sur plusieurs sujets, dont la répartition des efforts entre pays riches et les pays pauvres et émergents. 2015년 9월 6일부터 7일, 이틀 동안, 파리에서 현 기 후 회의 대표인 페루의 마누엘 푸르갈 비달과 프랑스 의 외무부장관이자 미래 COP21(유엔기후변화협약 당 사국총회)의 대표인 로랑 파비우스가 주최한 두 번째 비공식 장관급 협의가 열렸다. 이는 오는 12월 파리에 서 있을 기후 협약 체결 전에 협상을 진전시키기 위해 열리게 되었다. 장관들은 특히 온실 가스 배출 감소와 함께 기후 변 화에 따른 적응에 관한 주제는 미래의 기후 협약에서 다룰 것이라고 결정했다. 하지만 이를 위해, 재정적 지원이 반드시 이루어져야 한다. 로랑 파비우스는 “일부와 그 외 다른 사람들은 매년 1,000억 달러가 2020년도 까지 투자하겠다는 공 약이 지켜져야 한다고 생각한다. 프랑스와 페루의 대통 령은 OECD에 수치들을 명백히 밝히라고 요구했다. 왜 냐하면 이 논쟁이 끝없이 이어지는 것을 피하려면, 현 재 자금 조달 측면에서 분명하고 명백한 정보를 갖고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라고 하였다. 한편으로는, 9월 7일의 기자회견에서 프랑수아 올랑 드 프랑스 대통령은 2015년 12월 파리에서 열리는 지 구온난화에 대한 합의에 “실패의 위험”이 있을 수 있다 며 경고하였다. 올랑드 대통령은 지난주 독일에서 열린 소득 없는 협상 이후 사람들에게 “분발”할 것을 촉구하였다. 실제 로, 본에서 모인 협상가들은 아직도 부유한 나라와 가 난한 나라 그리고 신흥 국가 중에서의 노력의 차이처 럼 아직도 상당한 격차가 여러 방면에서 남아있다고 하였다. 14 이미지 <alwl2897@naver.com> 참고 : RFI “Conférence climat: la stratégie des petits pas” Transports parisiens: tarif unique et abonnement dézoné 파리 교통카드 단일 요금제 개정 La paternité de la réforme revient aux élus communistes d’Ile-de-France et c’est une petite révolution. Finies les zones tarifaires, qu’ils soient parisiens ou « grands banlieusards », les 3,8 millions de Franciliens abonnés aux transports en commun paieront désormais le même prix. Adopté définitivement en février, le passage au tarif unique de 70 euros du passe Navigo, qui permet des déplacements illimités dans les transports en commun de la région Ile-de-France, est officiellement mis en œuvre mardi 1er septembre. Il permet aux abonnés (à la semaine, au mois ou à l’année) de se rendre partout dans la région francilienne pour le même tarif. Auparavant, en vertu d’un système de « zones », plus le voyageur se rendait loin, plus il payait son abonnement cher ou devait acheter un « complément de parcours » pour terminer son voyage. Avec le nouveau tarif, seuls les utilisateurs de l’abonnement annuel Navigo pour deux zones (1 et 2 principalement – Paris et proche banlieue – mais aussi 2 et 3, etc.) vont payer un peu plus cher (3,50 euros par mois, soit 38,50 euros sur l’année), tandis que tous les autres paieront moins, de 2,30 euros par mois (pour les zones 3 à 5) à 39,50 euros (pour les zones 1 à 5). Au sein du conseil régional d’Ile-de-France, la mesure avait été était soutenue par la majorité de gauche rassemblant les socialistes, le Front de gauche et les écologistes. Ces derniers, qui espèrent tirer bénéfice de la réforme se sont félicités de cette « grande bouffée d’oxygène pour le pouvoir d’achat des habitants d’Ile-de-France ». 일-드-프랑스 내 공산주의 이념 의원들이 또 다시 개 혁 의지를 내세워 작은 혁명을 탄생시켰다. 지역별 요금 제 대신, 이제부터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일-드-프랑스 거주자들은 파리 사람이든 교외 사람이든, 같은 요금을 낸다. 70유로의 요금으로 일-드-프랑스 지역 내에서 대중교 통을 무제한 이용할 수 있는 이 새로운 나비고(Navigo) 통행권 법안은 2월에 채택되어 9월 1일 공식 발효되었 다. 새로운 통행권은 사용 기간에 상관없이 가입 신청을 한 사람들에게 일-드-프랑스 지역 내 어디를 가든 동일한 요금이 적용되게끔 한다. 이전에는 « (*참조)존(zone) » 시 스템 때문에 더 먼 « 존(zone) »으로 가는 사람들은 더 많은 요금을 내거나 특정한 약정권을 사용해야 했다. 새로운 요금제의 도입으로, 두 존(zone) 연간 정기 가 입자들(주로 파리와 근교인 1~2존. 2~3존이 될 수도 있 음)만이 더 비싼 요금을 내게 되었고(한 달 3.5유로, 일 년 38.5유로) 이외의 사람들은 기존보다 요금을 덜 내게 (최소 한 달 2.3유로(3~5존)에서 최대 39.5유로(1~5존 절 약) 되었다. 이 개정은 일-드-프랑스 지역 의회에서 사회당, 좌파전 선, 녹색당 등 대다수의 좌파 의원들의 지지를 받았다. 이 개정안으로 이윤 창출을 꿈꾸는 좌파 의원들은 « 일- 드-프랑스 주민들의 구매력에 활력소가 될 것 »이라며 만족해했다. * 일-드-프랑스는 파리(1존)를 중심으로 총 5존으로 이루어져 있고, 숫자가 높은 존으로 갈수록 파리에서 멀어지며 더 많은 대중교통 요금을 내야 한다. 14 박소희 <sohui0519@naver.com> 참고 : Le Monde “Ile-de-France : les gagnants et les perdants du passe Navigo à tarif unique”
  3. 3. 2015년 9월 30일 -제 19호- La France comptera plus de 70 millions d’habitants en 2050 2050년, 프랑스 인구 7천만 명 넘는다 La population de la France métropolitaine atteindra 72 millions en 2050 pour 64,3 millions d’habitants en 2015, selon une étude de l’Institut national d’études démographiques (INED) publiée mercredi 9 septembre. La barre des 60 millions avait été franchie en 2004 en France métropolitaine, qui comptait 42 millions d’habitants en 1950. L’espérance de vie à la naissance y est aujourd’hui de 85 ans pour les femmes et de 79 ans pour les hommes, contre respectivement 69 ans et 63 ans en 1950. L’indice de fécondité français en métropole est de 2 enfants par femme en 2015, stable depuis 2011. La fécondité moyenne dans le monde s’élève à 2,5 enfants par femme, contre le double en 1950, souligne l’étude. Le taux de natalité est de 12 pour 1 000 habitants en France métropolitaine. Avec ses 72 millions d’habitants en 2050, la population de la France métropolitaine se rapprochera de celle de l’Allemagne, qui comptera alors 76 millions d’habitants, contre 81,1 millions mi-2015 ; ce qui en fait le pays de l’Union européenne le plus peuplé aujourd’hui. Mais, d’après ces projections, la population du Royaume-Uni dépassera en 2050 celle de l’Allemagne, avec 77 millions d’habitants outre-Manche (65,1 millions mi-2015). L’Europe comptait 742 millions d’habitants mi-2015, dont 509,6 millions au sein de l’Union européenne, pour une population mondiale estimée à 7,34 milliards. A l’échelle mondiale, la population du continent africain pourrait quadrupler d’ici à un siècle, à 4,4 milliards d’habitants, tandis que l’Inde devrait voler à la Chine le titre de pays le plus peuplé du monde avant 2030. 9월 9일 발행된 프랑스 국립인구문제연구소(INED)의 연 구에 따르면 현재 6,430만 명인 프랑스 본토(해외영토 제 외)인구가 2050년에는 7,200만 명에 도달할 것이라고 한다. 1950년, 4,200만 명이던 인구는 2004년에 6천만 명 선을 돌파했다. 1950년 여성 69세, 남성 63세였던 프랑 스인의 기대수명은 오늘날 여성 85세, 남성 79세로 올 랐다. 2015년 프랑스 본토의 출산율은 여성 한 명당 아이 두 명으로 2011년부터 같은 수치가 이어져오고 있다. INED는 2015년 세계 평균 출산율은 여성 한 명당 아이 2.5명인 반면 1950년에는 지금의 두 배였다고 강조한다. 프랑스의 출생률은 인구 1000명에 12명꼴인 것으로 나 타났다. INED에 따르면, 2050년의 프랑스 인구는 7,200만 명으 로 독일의 인구와 비슷해질 전망이다. INED는 현재 8,110만 명으로 유럽연합 국가 인구 중 가장 많은 독일 인구는 2050년, 7,600만 명으로 감소할 것이라고 추측한 다. 또 2050년에는 영국의 인구가 7,700만 명(현재 6,510 만 명)으로 독일을 앞설 것이다. 한편 2015년 유럽 대륙 의 인구는 7억 4,200만 명이고 그 중 유럽연합 인구는 5 억 960만 명이며, 세계 인구는 73억 4천만 명이다. 또, 세계적 차원에서 볼 때, 아프리카 대륙의 인구는 현 세기 아프리카 인구의 4배인 44억 명으로 늘어날 수 있고, 2030년 이전에 ‘세계에서 가장 인구가 많은 나라’라는 중국의 타이틀을 인도가 빼앗을 것이라고 INED는 예측한다. INED에 따르면, 2015년 현 세계 인 구 77억 명에서 계속 증가하여 21세기 말에는 110억 명이 될 수도 있다고 한다. 14 이지영 <number___1@naver.com> 참고 : Le Monde “La France comptera plus de 70 millions d’habitants en 2050” Pourquoi est-il difficile d’assurer 100 % de viande française au menu des cantines ? 왜 급식에 100% 프랑스산 고기를 보장하는 것이 어려울까? Assurer 100 % de viande locale dans une cantine française est loin d’être la norme. Une étude de l’Institut de l’élevage estime qu’en moyenne, seulement 25 % du bœuf servi par les entreprises de restauration collective est français, et 70 % issu de l’Union européenne. D’autres chiffres, repris par le ministère, évoquent jusqu’à 80 % de viande importée. « Les entreprises affichent leur volonté d’acheter français, mais les coûts montent beaucoup pour la viande, explique Yoan Robin, doctorant à La Sorbonne, qui réalise une thèse sur l’organisation des filières d’approvisionnement dans les cantines scolaires. Il est difficile d’avoir du local car les abattoirs sont moins nombreux en France qu’en Allemagne et beaucoup plus chers. Parfois, l’argument financier semble dérisoire, quelques centimes de plus pour un repas qui coûte 8 euros tout compris (cuisine, transport, service). » L’autre blocage à l’approvisionnement français est réglementaire. Pour répondre aux règles européennes, le code des marchés publics interdit toute mention de provenance, qu’elle soit nationale ou locale, lors des appels d’offres. Impossible pour une cantine de demander noir sur blanc du porc ou du bœuf français. Pour faciliter cette mise en relation entre producteurs et cantines, les conseils départementaux de la Drôme et du Puy-de-Dôme ont créé un outil sur Internet, « Agrilocal. » « Notre plateforme est en conformité avec le code des marchés publics, adaptée aujourd’hui pour des commandes jusqu’à 90,000 euros, détaille Nicolas Portas, coanimateur de l’association. Elle permet aux intendants des cantines de faire des appels d’offres sans lourdes procédures administratives. Les producteurs peuvent répondre en deux clics de souris. » Créée en 2011, l’association Agrilocal existe aujourd’hui dans une trentaine de départements français. En parallèle, de plus en plus de villes se lancent dans le local : Amiens, Gaillac, Cannes, Nice, certains arrondissements de Paris… 프랑스 급식에 100% 국산 고기 사용을 보장하는 것은 보편적인 것과는 거리가 멀다. 프랑스 축산협회는 연구를 통해 평균적으로 25%의 소고기만이 프랑스 식품업체에 의해 공급되며 70%의 소고기가 유럽연합 국가로부터 온 다고 추정한다. 농림부에서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급식에 공급되는 육류 중 최대 80%가 수입산이다. « 급식 업체들은 프랑스산 재료를 구입하고 싶어 하지만 특히 고기에 있어서 가격이 너무 높다 »고 학교 급식 산업 조직에 관한 박사 논문을 준비하고 있는 소르본 대학교의 요안 로빈은 설명한다. 그는 « 프랑스의 도살장 수가 독일의 것보다 적고, 따라서 프랑스산 고기 가격이 더 비싸기 때문에 국산 재료를 사용하기가 어렵다. 요리, 운송, 서비스 모두를 포함해 8유로인 식사에 고작 몇 썽팀이 더 추가된다고 해서 금전적인 문제를 제기하는 것은 우 스운 일 »이라고 말한다. 프랑스산 고기의 공급을 막는 또 하나의 장애물은 제도 적 문제이다. (*참조)유럽연합의 공공시장 조달법에 의하면 입찰과정에서 원산지(국가든 지역이든)를 표기하지 않도록 되어있다. 따라서 학교는 급식업체에 프랑스산 고기만을 요구할 수 없다. 생산자와 학교 간의 관계 형성을 좀 더 용이하게 하기 위해서, 드롬 주(프랑스 남동부에 위치)와 퓌-드-돔 주 (프랑스 중부에 위치) 지역 위원회는 « Agrilocal »이라는 인터넷 사이트를 개설했다. « 우리의 플랫폼은 오늘날 조달 규모 9만 유로 이하의 상품에 적용되는 유럽연합 공공시장 조달법과 맥락을 같이 한다 »고 니콜라 포르타 공동 단체장은 말한다. « 이 는 구내식당 관리자로 하여금 부담스러운 행정 절차를 밟지 않고 입찰을 진행할 수 있게 해준다. (원재료, 특히 육류) 생산자들은 단 두 번의 마우스 클릭만으로 학교에 응답할 수 있다 »고 그는 덧붙였다. 2011년에 창설된 이 단체는 오늘날 30여 개의 프랑스 주(州)에서 활동하고 있다. 또한 오늘날 아미앙, 가이약, 깐느, 니스와 파리의 몇몇 구(區)들로 퍼져나가고 있다. * 유럽연합 소속 국가에서 생산되는 모든 생산물은 유럽연합이 부 과하는 통일된 규제와 기준을 따르기 때문에 한 국가의 생산물처 럼 여겨진다. 우리나라 학교가 급식업체에 모든 원재료를 대구산, 서울산으로 해달라고 요구할 수 없는 것처럼 유럽연합 국가들의 학교도 프랑스산, 독일산 등 한 가지 원산지를 요구할 수 없는 것 이다. 10 강현정 <hjsophiekang@naver.com> 참고 : Le Monde “Pourquoi est-il difficile d’assurer 100 % de viande française au menu des cantines ?”
  4. 4. 2015년 9월 30일 -제 19호- Les chiffres chocs du coût social de l’alcool et du tabac 술과 담배에 들어가는 충격적인 사회비용액수 Le tabac coûte chaque année 120 milliards d’euros à la société française, l’alcool 120 milliards d’euros également, les drogues illicites 8,7 milliards d’euros. Ces montants prennent en compte le coût des vies perdues, des pertes de production ou de la qualité de vie mais aussi le montant des dépenses publiques de soins, de prévention et de répression… A l’inverse, ces chiffres prennent aussi en compte les recettes des taxes et les économies que représentent les retraites non versées. A trois jours du début de l’examen du projet de loi de santé au Sénat, ils tombent à point nommé pour la ministre de la santé, Marisol Touraine, qui s’apprête à faire face à de nouveaux assauts parlementaires contre la loi Evin ou la mise en place du paquet de cigarettes neutre. La France compte 13,4 millions de fumeurs quotidiens et 3,8 millions d’usagers « à risque » de l’alcool. « Ce rapport doit permettre de prendre conscience du coût important des drogues pour la collectivité » et de « hiérarchiser les problèmes afin de mieux éclairer les choix d’engagement de dépenses publiques », souligne Pierre Kopp, déjà auteur il y a quinze ans d’une première édition de cette étude. Pour parvenir à ces quelque 250 milliards d’euros, ce professeur à l’université Panthéon-Sorbonne (Paris-I) a d’abord pris en compte le nombre de vies perdues chaque année en raison des drogues légales et illégales, soit 49 051 décès liés à l’alcool, 78 966 liés au tabac et 1 605 aux drogues illicites. Pierre Kopp a également intégré le nombre de malades liés à ces consommations (672 000 pour le tabac, 1,2 million pour l’alcool). 프랑스사회에서 담배와 주류는 각각 연간 1,200억 유로 (약 159조원)만큼 소비되며, 마약은 연간 87억 유로(약 12 조원)만큼 소비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수치들은 물가 하 락, 생산력과 삶의 질 저하뿐만 아니라 보건, 방지, 억제의 공공 지출의 총액을 고려한다. 반면에, 이 수치들은 세금 수입과 금전적 지원을 받지 못하는 퇴직자들로 대표되는 경제 상황도 고려한다. 상원에서 보건위생법안을 검토하기 시작한 처음 3일 동 안, 이 수치들은 공공장소에서 흡연을 금지하는 에벵법이 나 담뱃갑 디자인을 통일하는 법에 반대하는 하원의원들의 추가적인 공격에 직면할 대비를 하고 있는 보건복지부 장 관 마리솔 투렌에 의해 때마침 감소했다. 프랑스에는 매일 흡연하는 사람들이 1,340만 명에 이르고, 알코올 중독의 위 험이 있는 음주자들도 380만 명을 웃돈다. 이미 15년 전에 처음으로 이 연구를 했던 경제학자 피에 르 콥은 “이 자료는 프랑스 시민들이 마약에 얼마나 많은 사회적 비용이 드는지 자각하게 해야 하며 공공 지출에 투 자하는데 있어 그 선택을 한층 더 수월하게 하기 위해 문 제들을 서열화 시킬 수 있게 해야 합니다.”라고 말했다. 약 2,500억 유로(약 331조원)에 달하는 이 수치의 근원 을 알아보기 위해, 소르본 대학교(파리 1대학)에 재직 중인 피에르는 우선 일 년에 불법 혹은 합법적인 약물들로 인해 목숨을 잃은 사람들의 수를 계산했다. 알코올로 인한 사망 자 수는 49,051명이며, 흡연으로 인한 사망자 수는 78,966 명에 달했다. 또한 마약으로 목숨을 잃은 사람들도 1,605명 이나 되었다. 그는 또한 이 자극성 기호식품을 소비함으로 써 병에 걸린 사람의 수도 조사했다. 흡연으로 인한 환자 는 67만 2천명, 알코올로 인한 환자는 120만 명에 달했다. 14 정미선 <mi9527@naver.com> 참고 : Le Monde “Les chiffres chocs du coût social de l’alcool et du tabac” Une mère jugée à Rennes pour le meurtre de sa fille handicapée 프랑스 헨느市, 자신의 장애인 딸 살해한 어머니 재판을 받다 Quand les pompiers de Saint-Malo sont arrivés, le 23 août 2010, Méline, 8 ans, était allongée sur son lit, joliment vêtue, les mains sur sa poitrine ornée d'une croix. Elle était déjà morte. À côté d'elle, sur un autre lit, sa mère, Laurence Naït-Kaoudjt, avait manifestement fait une tentative de suicide, mais elle en réchappera. Elle comparaît lundi et mardi à Rennes, devant les assises de l'Ille-et-Vilaine pour le meurtre de sa fille. Méline naît lourdement handicapée en 2002. Depuis, pour lui offrir une vie plus agréable qu'avec sa propre mère, Simone, elle décide de quitter Paris et de s'installer, au bord de la mer, dans une maison achetée à Saint-Malo, en juin 2010. Là, tout va déraper. Début août, Méline tombe tête la première sur le sol en ciment pendant que sa mère était allée chercher de l'eau dans la cour - à cause du fameux retard de chantier -, la fillette est hospitalisée et sa famille craint que des séquelles neurologiques ne s'ajoutent à son handicap. Le 22 août, la mère et la fille se couchent tôt, tandis que Simone va se promener. À son retour, elle trouve deux enveloppes sur son lit. Sur l'une d'elle est inscrit: «Maman pardonne-moi, Laurence qui t'aime.». À l'intérieur, un court billet explique qu'elle a voulu mourir avec sa fille. La seconde enveloppe contient un testament. Curieusement, ce n'est que le lendemain matin que Simone monte dans la chambre de ses fille et petite-fille. Elle attend encore une demi-heure pour alerter les secours. Les quatre experts psychiatres consultés ne s'accordent pas sur le cas de l'accusée. Pour le premier, une psychose maniaco-dépressive a engendré un délire, et le sujet n'est pas responsable de ses actes. Pour le deuxième, tout au contraire, Laurence Naït-Kaoudjt a tué sa fille «en toute lucidité». Perplexe, le juge désigne un collège de deux experts pour trancher: ils optent pour un «épuisement psychique et physique» et envisagent l'hypothèse d'un «suicide altruiste», perpétré avec une «légère altération» du discernement. Défendue par Mes Anna-Maria Sollacaro et Éric Dupond-Moretti, Laurence Naït-Kaoudjt encourt la réclusion criminelle à perpétuité. 2010년 8월 23일 생말로의 소방관들이 도착했을 때, 8살 아이 멜린은 예쁜 옷을 차려입고 가슴 위엔 십자가를 쥔 손을 올려놓은 채 침대위에 누워있었다. 그녀는 이미 죽은 상태였다. 그녀 옆의 다른 침대에서 는 그녀의 어머니인 로렌스가 자살기도를 시도했으나 실패한 채 있었다. 그녀는 월요일과 화요일에 헨느의 일-드-빌렌(프랑스 서부 지역) 중죄 재판소에 딸을 살 해한 혐의로 출두했다. 2002년, 멜린은 심각한 장애를 갖고 태어났다. 멜린 이 태어난 후 부터, 로렌스는 본인의 어머니와 보냈던 시간보다 딸에게 더 나은 삶을 제공하기 위하여 2010 년 6월에 파리를 떠나 생말로 바닷가에 있는 집에 정 착하기로 결정했다. 그때부터 불행은 시작 되었다. 8월 초, 멜린은 그녀 의 엄마가 미완공된 공사 문제로 앞마당에 물을 찾으 러 간 사이 시멘트 바닥에 머리부터 떨어졌다. 소녀는 병원에 입원하였고 가족들은 그 사고로 인해 그녀의 장애가 심해질까 걱정했다. 8월 22일, 시몬느가 산책을 하는 동안 어머니와 딸 은 일찍 잠들었다. 산책에서 돌아왔을 때 그녀는 그녀 의 침대위에 있는 두 개의 봉투를 발견하였다. 그 중 하나에는 “엄마 날 용서해, 사랑하는 로렌스가.”라고 쓰여 있었고 그 속에는 그녀의 딸과 함께 죽고 싶다 는 설명이 들어 있는 짤막한 편지가 있었다. 두 번째 봉투에는 유언이 들어있었다. 이상하게도 시몬느는 그 다음날이 되서야 딸과 손녀딸의 방으로 향했다. 시몬 느는 30분이 지나서야 119를 불렀다. 피고인의 입장에 대해 4명의 전문 정신과 의사들의 상담내용은 일치하지 않는다. 첫 번째 의견은, 조울증 이 정신착란을 야기하였고, 환자는 그녀 자신의 행동 에 책임이 없다는 것이다. 두 번째 의사는, 정반대로, 로렌스는 그녀의 딸을 “온전한 정신 상태”에서 죽였다 는 것이다. 난처한 재판관은 판결을 내리기 위해 2명 의 동료 정신과 의사를 지정하였다. 그들은 “정신, 물 리적 쇠약해짐” 때문이라는 결정을 내리고 더불어 “이 탈주의적인 자살” 그리고 “약해진 분별력” 때문이라는 가정도 고려했다. 결국 변호사인 안나-마리아와 에릭의 변호를 받았 던 로렌스는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15 윤이지 <yj.yun1205@gmail.com> 참고 : Le Monde “Une mère jugée à Rennes pour le meurtre de sa fille handicapée”

La Gazette d'Agora 2015년 9월호

Views

Total views

687

On Slideshare

0

From embeds

0

Number of embeds

150

Actions

Downloads

1

Shares

0

Comments

0

Likes

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