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ccessfully reported this slideshow.
We use your LinkedIn profile and activity data to personalize ads and to show you more relevant ads. You can change your ad preferences anytime.
2014 
년 10 
월 29 
일 - 
제 8 
호 - 
Le prix Nobel en 2014, la France a gagné deux prix 
프랑스, 
올해 
노벨상 2 
개 
부문 
수상 
Le França...
2014 
년 10 
월 29 
일 - 
제 8 
호 - 
Charles Michel, un jeune Premier ministre libéral pour la Belgique 
벨기에 
역대 
최연소 
총리 
탄생 ...
2014 
년 10 
월 29 
일 - 
제 8 
호 - 
Le paquet de cigarettes "neutre" au centre du plan anti-tabac 
프랑스 
담뱃갑 
디자인 
통일, 
금연에 
도...
2014 
년 10 
월 29 
일 - 
제 8 
호 - 
Paris Baguette, la boulangerie coréenne, met un premier pied sur Paris 
파리바게트, 
파리에 
첫 
발...
Upcoming SlideShare
Loading in …5
×

La Gazette d'Agora 10월호

La Gazette d'Agora 10월호

Related Books

Free with a 30 day trial from Scribd

See all
  • Login to see the comments

La Gazette d'Agora 10월호

  1. 1. 2014 년 10 월 29 일 - 제 8 호 - Le prix Nobel en 2014, la France a gagné deux prix 프랑스, 올해 노벨상 2 개 부문 수상 Le Français Patrick Modiano prix Nobel de littérature 2014 L’écrivain Patrick Modiano a reçu jeudi 9 octobre le prix Nobel de littérature 2014. Né à Boulogne-Billancourt en 1945, Patrick Modiano fait une entrée remarquée sur la scène littéraire en 1968 avec La place de l’étoile, publié par Gallimard, éditeur qu’il n’a plus quitté depuis. Son dernier roman, Pour que tu ne te perdes pas dans le quartier, est paru le 2 octobre. Il a été récompensé pour "l'art de la mémoire avec lequel il a évoqué les destinées humaines les plus insaisissables et dévoilé le monde de l'Occupation", a indiqué l'Académie suédoise dans un communiqué. 프랑스의 파트릭 모디아노가 2014 노벨문학상을 수상했다. 1945 년에 태어난 파트릭 모디아노는 1968 년 『 에뚜왈 광장』 으로 문학계에 입문했다. 그의 최신소설은 10 월 2 일에 출시 되어 최근까지 왕성한 작품 활동을 해왔다. 노벨상 위원회는 " 기억, 망각, 정체성, 죄책감 등의 주제를 다룬 모디아노의 작품은 기억의 예술을 통해 가장 이해할 수 없는 인간의 운명을 일깨우고 나치 점령기의 생활상을 드러 냈다" 며 올해 노벨문학상 수상자로 모디아노를 선정한 이유 를 밝혔다. Le Francais Jean Tirole prix Nobel d'économie 2014 Le prix Nobel d'économie 2014 a été attribué au Français Jean Tirole, chercheur à l'université de Toulouse. Il est primé pour son «analyse de la puissance du marché et de la régulation», a annoncé le jury dans un communiqué. « Jean Tirole est l'un des économistes les plus influents de notre époque. Il est l'auteur de contributions théoriques importantes dans un grand nombre de domaines, mais a surtout clarifié la manière de comprendre et réguler les secteurs comptant quelques entreprises puissantes », explique l'Académie. 툴루즈 대학 교수이자 세계적인 규제이론 전문가인 프 랑스의 장 티롤이 2014 노벨경제학상을 수상했다. 노벨상 위원회는 티롤 교수가 현 시대 가장 영향력 있는 경제학 자 중 한 명으로 산업에서 소수 대기업의 독과점을 어떻 게 이해하고 규제해야 할 것인지를 연구한 공로를 인정해 올해 노벨경제학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그가 이 전 학자들과 다른 점은 규제는 일반 원칙이 아니라 각 산 업 환경에 따라야 한다고 주장한 점이다. 13 김여경 <lovedhfakd@hanmail.net> 참고 : Livres HEBDO “Patrick Modiano prix Nobel” Le Figaro “Jean Tirole prix Nobel d’économie 2014” La Gazette d’Agora 는 한국외국어대학교 프랑스학과 내 프랑스학술학회 아고라에서 발행하는 소식지입니다. 바쁜 일상 중에 접하기 쉽지 않은 프랑스어권의 시사 및 생활문화 소식을 한국어와 프랑스어로 정리하여 학과 내 구성원들이 간편하게 접할 수 있게 하는 것이 발행 목적입니다. Qui Sommes-Nous ? La Gazette d’Agora est un petit journal d’Agora(un groupe qui se réunit pour connaître la culture française). Notre but est de classer et de résumer l’actualité francophone pour que les étudiants puissent comprendre mieux la situation de la francophonie et ses cultures. la Gazette d’Agora Budget 2015 : des économies mais pas d’austérité 프랑스 2015 예산안 : 국가 재정 안정화에 초점 Le gouvernement français a présenté son projet de loi de finances 2015. Il table sur une croissance de 1% l’an prochain pour un déficit de 4.3% du PIB et 21 milliard d’économies. Le gouvernement prévoit un équilibre des finances publiques en 2019. Il va falloir faire des économies. 21 milliards en 2015, 50 milliards sur trois ans. Alors que la progression “spontanée” de la dépense publique est de 1,7% par an, elle sera ramenée à 0.2% grâce aux efforts de l’État, des collectivités locales et de la sécurité sociale. L’État économisera à lui seul 7,7 milliards, au lieu de 7 milliards initialement prévus. Le poids des dépenses publiques dans le PIB devrait ainsi passer de 56,5% cette année à 56,1% en 2015. Quand est-ce que ça ira mieux ? L'inflation va augmenter : 0.5% en 2014, 0.9% en 2015, 1.8% en 2019. Et le déficit va lentement se combler : 4,3% l'an prochain, 3,8% en 2016, 2,8% en 2017. Et, donc, l'équilibre pour 2019. 프랑스 정부가 2015 년 예산안을 공개했다. 경제성장률 1% 를 목표로 하는 이 예산안은 GDP 의 4.3% 를 차지하는 재정 적자와 210 억 유로로 예상되는 재정 지출을 감안 한 것이다. 프랑스 정부는 2019 년까지 국가 재정의 안정화를 계 획하였다. 또한 재정 적자 감축을 위해 2015 년까지 210 억 유로, 향후 3 년 안에 500 억 유로의 국가 지출을 절약 해야 할 것이다. 프랑스 공공지출의 자연적인 증가가 일 년에 1.7% 에 달하지만, 이는 국가 및 지역공동체들의 노력과 사회보 장제도 덕분에 0.2% 로 회복될 것이다. 프랑스는 처음 예 상했던 70 억 유로 대신에 77 억 유로를 절약하게 될 것 이다. 따라서 GDP 내 공공지출 규모는 올해 56.5% 에서 2015 년에는 56.1% 로 감소할 것이다. 경제 상황은 언제쯤 나아질까? 인플레이션은 2014 년 에 0.5%, 2015 년에 0.9%, 2019 년에는 1.8% 로 계속해서 증가할 것이다. 반면 재정 적자는 2015 년에 4.3%, 2016 년에 3.8%, 2017 년에는 2.8% 로 조금씩 감축될 것으로 예측된다. 따라서 프랑스 정부는 재정 안정화시기를 2019 년으로 예상하고 있다. 13 김지수 <sjjw15@hanmail.net> 13 임혜림 <marimeeeee@hotmail.com> 참고 : “Budget 2015 : des économies mais pas d’austérité”
  2. 2. 2014 년 10 월 29 일 - 제 8 호 - Charles Michel, un jeune Premier ministre libéral pour la Belgique 벨기에 역대 최연소 총리 탄생 Quatre partis belges ont conclu un accord pour former un gouvernement de droite, un peu plus de quatre mois après les élections législatives du 25 mai, a annoncé le chef des libéraux francophones Charles Michel, qui sera le prochain Premier ministre. La coalition sera composée de trois partis flamands ― les nationalistes de la NVA, les chrétiens-démocrates du CD&V et les libéraux de l'Open VLD ― et d'un seul parti francophone, le Mouvement Réformateur de Charles Michel. Le prochain Premier ministre belge, le libéral francophone Charles Michel, va accéder aux plus hautes responsabilités politiques à 38 ans à peine, après une carrière précoce entamée dans l'ombre de son père, l'ancien ministre et commissaire européen Louis Michel. Il succède au socialiste Elio di Rupo. Après avoir collé des affiches pour son père, figure des libéraux belges, il rejoint à 16 ans la section jeunesse du Mouvement réformateur de Jodoigne, le fief de la famille Michel situé le long de la frontière entre la Wallonie et la Flandre. À 18 ans, il est élu conseiller de la province du Brabant wallon et est devenu le plus jeune ministre de l'histoire du royaume à 25 ans. À la tête d'une coalition de droite, Charles Michel deviendra dans quelques jours un des plus jeunes chefs de gouvernement de l'Union européenne, et le plus jeune du royaume depuis 1840. 벨기에에서는 지난 5 월 총선이후 정치권의 연립정부 구성 협상 타결이 지체되다 마침내 중도우파 연립정부가 출범했다. 프랑스어권 자유당 당수인 샤를 미셸이 총리 로 당선되어 연립정부를 이끈다. 이번 벨기에 연립정부 는 네덜란드어권의 정당인 민족당(NVA), 기독민주당 (CD&V), 자유당(Open VLD) 과 프랑스어권의 정당인 자유 당(MR) 으로 구성되었다. 민족당은 네덜란드어권인 플랑 드르 지역 분리를 주장하는 정당으로 사상 처음으로 참 여했다. 이번 벨기에 총리로 당선된 샤를 미셸은 올해 38 세로 역대 최연소 총리다. 미셸 총리는 전 외교장관 루이 미 셸의 아들로, 일찍이 정치활동을 시작하여 화려한 이력 을 갖고 있다. 그는 같은 프랑스어권 출신인 사회당(PS) 의 엘리오 디 뤼포의 총리직을 물려받았다. 미셸 총리는 아버지의 선거 벽보를 붙이면서 정치를 배우기 시작하여 16 세 나이에 왈롱( 프랑스어권) 과 플랑 드르( 네덜란드어권) 지방의 국경을 따라 위치한 미셸 가 문의 영토인 조두아뉴 지방 정당(MR) 에 가입했다. 18 세 에는 왈롱 브라반트 지방의원으로 선출되었고, 이후 25 세에 벨기에 최연소 지방정부 장관이 되었다. 1840 년대 총리를 지냈던 리버풀 백작 이후 최연소로 당선된 미셸 총리는 유럽연합 국가 지도자들 중 가장 젊 다. 11 문정원 <mjwess92@naver.com> 참고 : L'express "Charles Michel, un jeune Premier ministre libéral pour la Belgique" Le Figaro “Belgique : Charles Michel premier ministre” Plus de diplômés français en provenance de Chine se dirigent vers l'Afrique 中 프랑스어 전공자들 아프리카로 몰려 Les diplômés français de Chine affluent vers la francophonie en Afrique pour saisir de nouvelles opportunités. L’université des langues étrangères de Beijing (BFSU), l'une des meilleurs écoles de langue en Chine, a déclaré que le nombre de ses diplômés français qui occupent des emplois en Afrique a plus que doublé : il est equivalent à 33% de ses étudiants, alors qu'en 2004, qui n’étaient que 14% auparavant. Les entreprises chinoises implantées en Afrique embauchent maintenant plus de diplômés BFSU que les organismes gouvernementaux qui offraient des emplois traditionnellement convoités. La tendance a été accélérée par un marché du travail difficile pour les diplômés, ce qui a été accentué par le ralentissement de l'économie chinoise. « Par le passé les étudiants de mon département se désintéressaient du travail en Chine et n'avaient pas envie d’y aller s'ils avaient le choix. » a dit Wang Kun, président du département de français à l’université des langues étrangères de Pékin. Il a dit aussi : « Mais, après une crise économique et des difficultés pour trouver un bon emploi en Chine, le nombre d’étudiants qui souhaitent partir en Afrique s’est accru. » Les étudiants dont la spécialité est le français tirent un bénéfice dû à la brusque augmentation des échanges économiques entre la Chine et l'Afrique. L'échelle d’investissement chinois en Afrique est en hausse de 20% chaque année. Le nombre d'entreprises Chinoises s’installant en Afrique a augmenté de 800 en 2006 à 2,500 aujourd’hui. La croissance du nombre d’étudiants désirant étudier le français a contribué à la multiplication des universités qui enseignent le français comme langue principale. Le nombre de ces universités a explosé en 10 ans, passant de 31 à 132. 중국의 프랑스어 전공자들이 새로운 기회를 찾아 프랑 스어권 아프리카로 몰려가고 있다. 중국의 손꼽히는 외국어 전문대학 중 하나인 베이징 외국어대의 경우 2004 년에만 해도 프랑스어과 졸업자 중 14% 만이 아프리카로 취직했으나 최근에는 이 비율이 약 33% 로 두 배 이상 증가했다. 현재 아프리카에서 영업활동을 하는 중국 기업들은 정 부 산하기관보다 더 많은 베이징외국어대 졸업자들을 채 용하고 있으며 이런 추세는 최근 중국 경기가 둔화하면 서 더욱 가속화됐다. 베이징외국어대 프랑스어과 부학과장은 " 과거 우리 과 학생들은 아프리카에서의 일자리는 우습게 봤었고 선택 의 여지가 있다면 되도록 아프리카에는 가지 않으려 했 다" 며 " 하지만 금융위기 이후 중국 내에서 좋은 일자리 를 구하기가 어려워지자 아프리카에 가려는 학생들이 늘 어났다" 고 말했다. 중국의 프랑스어 전공자들은 가파르게 증가하는 중국과 아프리카 간 경제 교류에 따른 이익을 얻고 있다. 2009 년 14 억4 천만 달러( 약 1 조 5 천억 원) 이던 아프리카에 대한 중국의 직접투자 규모는 2012 년에는 25 억 2 천만 달러 ( 약 2 조 6 천억 원) 로 늘었고 매년 20% 씩 증가하는 추세다. 아프리카에서 영업활동을 하는 중국 회사 수도 2006 년 800 개에서 지금은 2,500 개로 급증했다. 프랑스어 전공자에 대한 수요 증가는 프랑스어를 전공 으로 가르치는 대학 수의 증가로 이어져 중국 내 프랑스 어과 설치 대학 수는 지난 10 년 간 31 개에서 132 개로 급증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10 강현정 <hjsophiekang@naver.com> 12 강선희 <27650@naver.com> 참고 : TodayOnline "More French graduates from China heading to Africa"
  3. 3. 2014 년 10 월 29 일 - 제 8 호 - Le paquet de cigarettes "neutre" au centre du plan anti-tabac 프랑스 담뱃갑 디자인 통일, 금연에 도움될까? La ministre de la Santé, Marisol Touraine, a présenté la semaine dernière les grandes mesures d'un plan de lutte anti-tabac, qui prévoit d'imiter l'Australie, premier pays à avoir instauré le paquet de cigarettes neutre. Les paquets de cigarettes devraient être standardisés et avoir forme, taille, couleur et typographie identiques, sans aucun logo. Le paquet de cigarettes "neutre" devrait arriver dans les bureaux de tabac français début 2016, une mesure choc prise au nom de la lutte contre le tabagisme mais qui soulève la colère des industriels, sur fond de baisse persistante des ventes de cigarettes. 86% des Français considèrent que l'instauration d'un paquet de cigarettes neutre n'aidera pas à faire baisser la consommation de tabac en France, révèle une étude OpinionWay pour Metronews. Et ce ne sont pas seulement les fumeurs (86%) qui le pensent, les non-fumeurs partagent cet avis (82%). Du côté des fumeurs justement, un paquet sans logo n'aura aucun impact, puisque 86% confient qu'ils ne fumeront ni plus, ni moins. Et cette réponse vaut aussi bien pour les jeunes (88% pour les moins de 35 ans) que pour les plus âgés (90% pour les 50 ans et plus). Pour autant, les Français ne sont pas opposés aux mesures anti-tabac qui sont lancées en faveur de la santé publique. Ils sont plutôt favorables aux propositions en ce qui concerne l'interdiction de la cigarette électronique, surtout lorsqu'il s'agit des lieux accueillant des enfants, dans les transports collectifs ou sur le lieu de travail. Selon 44% de Français, le meilleur moyen de lutter contre le tabac consiste à faire de la prévention et de l'éducation. 프랑스 보건복지부 장관 마리솔 뚜렌느는 최초로 담뱃갑 디자인을 통일한 호주의 정책을 참고하여 만들어진 강력한 금 연정책을 발표했다. 2016 년부터 프랑스 담배회사들은 담뱃갑 포장을 모두 통일하게 된다. 담뱃갑의 모양, 크기, 색깔, 글씨 체를 획일화하고 로고를 새기지 않게 될 것이다. 담배 판매율이 지속적으로 하락세를 이루었던 기업들은 이 강력한 금연정 책에 좋지 않은 반응을 보였다. Opinion Way 의 조사에 따르면, 프랑스인들의 86% 가 담뱃갑 디자인 통일정책이 프랑스의 담배소비를 낮추는데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렇게 응답한 사람들은 흡연자(86%) 의 경우만이 아닌 비흡연자(82%) 의 경우에도 해당된다. 흡연자들은 담뱃갑의 통일이 금연에 큰 영향도 미치지 않을 것이기 때문에, 그들의 흡연율이 높아지지도 줄어들 지도 않을 것이라고 응답했다. 이러한 의견은 35 세 이하의 젊은이들의 경우와 50 세 이상의 성인들에게서 상당히 비슷한 수치로 나타났다. 그렇다고 해서, 프랑스인들이 공공건강을 고려하여 추진된 금연정책에 반대하는 것은 아니다. 그들은 청소년들이 모이는 장소, 대중교통, 작업공간과 같은 곳에서 전자담배 이용을 금지하는 규제들과 같은 이러한 정책들에 매우 호의적이다. 금연 을 위한 가장 좋은 방법은 흡연의 해악을 알리고 금연을 촉구하는 예방교육이라고 프랑스인들의 44% 가 답했다. 13 조난영 <nyjo23@hanmail.net> 참고 : Le Point "Cigarettes: après l'Australie fin 2012, le paquet neutre en France début 2016" Le Parisien "Les Français ne croient pas au succès du paquet de cigarettes générique" Tour Eiffel : la Dame de fer a désormais un plancher de verre 에펠탑 33 년 만에 새단장 : 1 층에 강화유리 바닥 설치 La maire de Paris Anne Hidalgo (PS) a inauguré lundi 6 octobre 2014 le premier étage rénové de la Tour Eiffel, se félicitant d'une "très belle rénovation" qui va renforcer "l'attractivité" de Paris et de la France. Les travaux, qui ont coûté 30 millions d'euros et duré deux ans, sont "aussi une façon de travailler sur l'attractivité de la Ville", a souligné la maire. "J'entends que Paris avait perdu de son attractivité, ça n'est pas vrai. Nous sommes une ville attractive et capable d'inventer sans rien abîmer de notre histoire", s'est-elle félicitée. L'un des points forts de la rénovation a en effet été la création sur le bord interne du premier étage d'un plancher de verre offrant une vue vertigineuse sur le sol situé 57 mètres plus bas. Et quatre panneaux solaires d'une surface totale de 10 m2 permettront de couvrir environ la moitié des besoins en eau chaude des pavillons Ferrié et Eiffel, une réserve d'eau pluviale alternative à l'eau courante a été installée sous le pavillon Ferrié pour alimenter ses sanitaires, et deux petites éoliennes produiront environ 10.000 kWh/an. Le monument payant le plus visité au monde Inaugurée en 1889, la Tour Eiffel attire chaque année quelque sept millions de visiteurs (dont 85% d'étrangers), ce qui en fait le monument payant le plus visité au monde. Elle a dégagé en 2013 un chiffre d'affaires de 73 millions d'euros. Pour l'instant, les visiteurs de la Tour sont encore rares à investir le premier étage, préférant filer vers le deuxième ou le troisième étage ou redescendre directement après leur visite. 파리 시장 안 이달고는 지난 10 월 6 일 33 년 만에 에펠탑이 새 단장을 마치고 대중에게 공개하는 자리에서, 에펠탑이 파리 와 프랑스의 매력을 더욱 강화시킬 것이라는 축사로 개회식을 시작했다. 2 년 동안 약 400 억 원을 들인 이 공사는 도시의 매 력을 살리는 방법으로 이루어졌다고 강조했고, 그녀는 “ 파리가 예전의 매력을 잃어버렸다는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다” 며 “ 그 러나 이는 사실이 아니다. 우리는 이 역사적인 도시를 손상시키지 않고 더 매력적으로 만들 수 있다” 고 말했다. 가장 주목할 점은 에펠탑의 세 개의 층 중 지상 57m 높이의 첫 층 난간 주변에 강화유리 바닥을 깐 것이다. 이 강화 유 리 바닥은 관광객들이 마치 허공에서 파리를 바라보는 듯한 느낌을 갖도록 만들었다. 에펠탑의 친환경적인 시도 또한 주목 받았다. 에펠탑을 유지하는 데 필요한 에너지를 공급하기 위해 태양 전지판을 설치하고, 빗물을 재활용해 화장실에 사용하 도록 하는 등 친환경적인 시설을 적용했다. 1889 년에 건설된 에펠탑에 매년 약 7 백만 명의 관광객들이 방문하고 있으며, 이는 세계 유료 건축물 방문 관람객 중 가 장 많은 수이다. 2013 년에는 에펠탑 입장료로 7,300 만 유로를 벌어들였다. 그동안 관광객들은 대부분 더 높은 곳에서 관람 하기 위하여 첫 번째 층 보다는 두 번째, 세 번째 층을 더 선호했었다. 가장 인기 없던 첫 번째 층에 강화유리로 된 새로 운 바닥을 설치함으로서 이제 첫 번째 층에도 다른 층만큼 많은 관광객이 발걸음을 멈출 것으로 기대된다. 11 김우정 <sospopokr@naver.com> 참고 : francetvinfo "Un nouveau plancher de verre pour la Tour Eiffel"
  4. 4. 2014 년 10 월 29 일 - 제 8 호 - Paris Baguette, la boulangerie coréenne, met un premier pied sur Paris 파리바게트, 파리에 첫 발을 내딛다 La boulangerie coréenne, Paris Baguette, a ouvert son magasin le 21 juillet dernier, dans 1er arrondissement à Paris. Rien ne distingue Paris Baguette d’une autre boulangerie parisienne. La devanture est sobre et au comptoir, on retrouve les grands classiques de ce type de commerces : du pain, des viennoiseries, des sandwichs, des tartes, des salades... 226 m2 près du métro Châtelet Pourtant, Paris Baguette n’est pas tout à fait une boulangerie comme les autres. Il s’agit de la première enseigne en France du groupe coréen SPC qui compte près de 3.000 Paris Baguette à travers le monde. Le commerce, idéalement placé à deux pas du métro Châtelet, s’étend sur 226 m2 et compte une quarantaine de places assises. La première boulangerie, c’était en 1988, en Corée-du-Sud, avec l’idée de surfer sur le modèle de la boulangerie à la française qui a un côté chic en Asie. Les références à l’hexagone sont multiples. Déjà dans le nom de l’enseigne «Paris Baguette», mais aussi dans le logo, une tour Eiffel, ou encore dans la tenue vestimentaire des salariés, arborant souvent un béret et une marinière. Ce qui n’empêche pas toutefois Paris Baguette de prendre quelques libertés, avec ses gâteaux à la patate douce ou ses petits pains fourrés aux haricots rouges. Mais rue Jean-Lantier, l’attachement à Paris se fait pour l’instant plus discret. Il n’y a pas pour l’instant de tour Eiffel, ni de béret sur la tête des employés. Paris Baguette est déjà présente en Chine et aux Etats-Unis. 파리바게트가 지난 7 월 21 일, 파리 1 구에 문을 열었다. 얼핏 보기에 파리바게트와 기존 파리의 빵집들은 큰 차이점이 없다. 진열장은 간소하고 계산대는 고전적인 제과점의 특징을 갖추고 있다. 빵, 과자, 샌드위치, 타르트, 샐러드 등을 판매한다. 하지만 파리바게트는 다른 빵집들과 완전히 같지는 않다. 파리바게트는 전 세계에 약 3,000 개의 파리바게트 매장을 갖고 있 는 한국의 SPC 기업에서 프랑스에 야심차게 내건 첫 번째 간판이기 때문이다. 상점은 유동인구가 많은 지하철 샤틀레 역에서 가까운 곳에 위치해 있고 226㎡ 의 규모에 40 석이 완비되어 있다. 파리바게트는 아시아 내에서 세련된 이미지인 프랑스풍의 베이커리를 표방하며 1988 년 한국에서 첫 선을 보였다. 이 브랜드 가 프랑스 제빵을 모티브로 했다는 사실은 쉽게 알 수 있다. " 파리“ 바게트라는 상호와 에펠탑이 그려진 로고, 직원들의 세일러 복 유니폼이나 곧게 세운 베레모에서 그 사실을 발견할 수 있다. 하지만 파리바게트는 프랑스 제빵을 모방하면서도 프랑스 빵 집에는 없는 고구마케이크, 단팥빵 등의 판매를 통해 파리바게트 고유의 개성을 잃지는 않았다. 이번에 파리에 입점한 파리바게트의 경우에는 파리를 향한 애정에 대해 당분간은 신중할 예정이다. 파리바게트 파리 지점에서는 에펠탑 로고나 직원들의 베레모를 없앤다. 한편 SPC 그룹이 운영하는 파리바게트는 중국과 미국에도 진출해 있다. 11 우도경 <11okdk11@gmail.com> 11 김하정 <kkhajeong0723@gmail.com> 참고기사 : 20minutes “Paris Baguette, la boulangerie coreenne, met un premier pied dans la capitale” Bientôt un bac "humanités numériques" ? 프랑스 고교졸업시험에 “ 디지털 인문학” 과목 추가? Le Conseil national du numérique (CNN) a publié le 3 octobre dernier, plusieurs recommandations pour l'école, dont la création d'une nouvelle filière générale "humanités numériques" au baccalauréat, un mois après l'annonce par François Hollande d'un "grand plan numérique pour l'école". Composé de 12 membres, des chercheurs et des professionnels du secteur, le groupe de travail, qui planche depuis fin 2013, a dégagé dans un rapport quarante mesures "pour bâtir une école créative et juste dans un monde numérique". La plus marquante : l'introduction d'un nouveau cursus menant au baccalauréat général, baptisé "humanités numériques" (HN), au côté des filières scientifique (S), littéraire (L), et économique et sociale (ES). Le CNN propose une première expérimentation rapide en terminale, qui délivrerait un "double bac", associant la voie HN avec l'une des trois formations classiques, et la création d'"un diplôme national reconnu par tous". "Ce nouveau bac s'inscrirait dans son époque (...) au croisement des sciences, lettres, et sciences humaines et sociales, en décloisonnant ces champs du savoir", avance-t-il. Début septembre, à l’occasion de la rentrée, François Hollande avait assuré que « l’État mettrait tous ses moyens pour former les enseignants, pour assurer partout l’arrivée du très haut débit et pour que les éditeurs de livres puissent également mettre les contenus sous forme numérique de manière à ce que chacun puisse y accéder ». le 25 semtembre, la ministre de l’Education nationale Najat Vallaud-Belkacem avait annoncé sur Canal+ que tous les collégiens, à commencer par les élèves de 5e, recevraient des tablettes numériques à partir de la rentrée 2016. 프랑수아 올랑드 대통령의 “ 학교를 위한 대규모 디지 털 계획” 의 발표가 있은 지 한 달 후 국립디지털위원회 ( 이하 CNN) 는 지난 10 월 3 일 금요일, 고교졸업시험( 이하 바깔로레아) 신설과목인 “ 디지털 인문학” 도입에 대한 권 고사항들을 학교에 공표했다. 이 분야의 연구원과 전문가 12 명으로 구성되어 2013 년 말부터 연구해온 위원회는 한 보고에서 “ 혁신적이고 디지 털 세상에 알맞은 학교를 짓기” 위한 40 개의 대안을 도출 했다. 가장 눈에 띄는 것은 바깔로레아의 기존 전공과정인 과학(S), 문학(L), 그리고 경제와 사회(ES) 와 더불어 “ 디지털 인문학”(HN) 이라 불리는 새로운 교육과정 도입이다. CNN 은 기존 세 개 과정( 과학, 문학, 경제사회) 중 하 나와 신설 과목인 디지털 인문학을 연계해 “ 이중 학위” 를 취득할 수 있게 하는 취지에서 새로운 과목의 도입을 제안했다. 또한 수험생들이 이 새로운 과목의 응시를 통 해 “ 어디에서든 국가적으로 인정받는 졸업장” 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 이 새로운 바깔로레아 과목은 현시대를 반영하며 과학, 문학 그리고 인문· 사회과학의 교차점에서 각 영역들 간의 장벽을 없애기 위한 것” 이라고 올랑드 대통령은 주장한다. 올랑드 대통령은 프랑스의 개강 시즌인 지난 9 월 초에 « 디지털 인문학 과목과 관련해 국가가 나서서 교수진 형 성에 힘쓸 것이고, 교과서 편찬자들이 관련 과목에 누구나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교과 내용을 디지털 형식으로 편 집하게끔 할 것 » 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나자 발로- 벨카켐 교육부 장관은 지난 9 월 25 일 프 랑스의 케이블 채널 카날 플러스에서 2016 년부터 모든 중학 생들이 학습용 디지털 태블릿을 받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13 김세경 <kimsk32004@hufs.ac.kr> 참고 : LePonit.fr “Bientôt un bac "humanités numériques"?” Liberation.fr "Vers un baccalauréat HN, comme «humanités numériques»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