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con 2008

528 views

Published on

My report/summary of attending University Consortium on 2008 (Seattle, USA)

0 Comments
0 Likes
Statistics
Notes
  • Be the first to comment

  • Be the first to like this

No Downloads
Views
Total views
528
On SlideShare
0
From Embeds
0
Number of Embeds
9
Actions
Shares
0
Downloads
0
Comments
0
Likes
0
Embeds 0
No embeds

No notes for slide

Unicon 2008

  1. 1. UNICON 2008Team Development Conference“Think Differently: Make a Difference”Dec 3-5, 2008 @ Seattle, Washington, USAhost: Foster School of business, univ. of washington<br />심지윤<br />
  2. 2. Presentations/Workshops Schedule<br />
  3. 3. 참석한 Presentation/Workshops<br />
  4. 4. Newcomer’s Workshop<br />교육기관이 바라는 것<br /><ul><li>개인적, Professional, 조직적 발전
  5. 5. 잠재적 의뢰인 (주로 회사) 와의 관계 발전
  6. 6. 새로운 정보</li></ul>위탁사가 바라는 것<br /><ul><li>미래의 정보
  7. 7. 분야별 화두 및 가이드
  8. 8. 발전적 조직운영
  9. 9. 파트너쉽
  10. 10. 정보리소스 network
  11. 11. Full-service
  12. 12. 비용대비 효과</li></li></ul><li>Newcomer’s Workshop: 과정평가 설문을 통해 알아야 할 것들<br />강사진이 영향력 있는 정보와 아이디어를 제공하는가?<br />학교의 명성에 걸맞은 강의가 이루어지고 있나?<br />강사진은 전문분야에서 최고를 달리고 있는가?<br />강사진은 교육생들이 가져오는정보와 실무 상황에 대해 호기심을 가지고 있는가?<br />과정 내용과 교육생들의 수준이 맞는가?<br />교육생들의 학비와 시간에 걸맞은 결과를 가져다 주는가?<br />회사와 교육생들은 설득력 있는 실무자 교육 참가 이유를 원한다.<br />“Executives seek a COMPELLING reason to attend.”<br />
  13. 13. Newcomer’s Workshop: Exec. Ed.의 시장 크기<br />시장크기 $66억<br />대학기반 실무자교육 크기 $200만<br />평균적으로 $66억 정도가 실무자교육에 투자됨<br />대학 기반의 실무자 교육 market share는 대략 $200만으로 추정됨<br />대학 기반 실무자 교육 1위인 Harvard Univ.의 share는 1%도 안 됨.<br />
  14. 14. Newcomer’s Workshop: 최근 교육기관이 맞닥뜨린 변화들<br />예측 불가능한 시장 상황<br />“혁신” 에의 요구<br />- action learning 비중 늘림<br />- 실무자 강사진<br />- Coaching<br />조직 유연성<br />짧아지는 교육과정<br />빨라지는 교육과정<br />파트너십 및 협동<br />외부조달 증가<br />직접 눈으로 보여지는 효과를 원함<br />비용 대비 효과<br />
  15. 15. Newcomer’s Workshop:최근의 요구<br />리더십 개발 강조: 조직 크기와 사원 직위에 관계 없이 전체적으로 요구가 늘고 있음<br />이유<br />- 국제화<br />- 예측 불가능해지는 시장 상황<br />- 리더십의 의미가 포괄적으로 변함<br />- 가능한 가장 낮은 곳까지 리더십 발휘를 원함<br />
  16. 16. Newcomer’s Workshop: 2008년의 화두<br />위탁과정 sales에 있어서의 기본단위<br />Open-Enrollment과정 sales의 기본단위<br />- 과금은 어떤 기준에 의해 어떤 식으로 이루어지나? <br /> - Premium과 그 과금은 어떤 식으로 얻어내는가?<br />누가 최고의 value를 만들어 내는가?<br />경쟁자는 누구인가? (컨설팅社? 다른 학교?)<br />어떤 소비자를 가장 잘 공략할 수 있는가?<br /> - 세계화, 교육 접근성 다양화<br /> - 비디오, case 발굴, business coaching등은 수입에는 큰 도움이 되지 않지만 마케팅 및 미래의 위탁사와의관계 발전에 도움이 됨.<br />
  17. 17. 참석한 Presentation/Workshops<br />
  18. 18. Going Global: Working with a Foreign Partner<br />Global 인재: 정의에 대해서 아직 많은 논란이 있으나 세계화 시대의 변화에 적응하며 그 역할을 잘 해낼 수 있는 사람<br />
  19. 19. Going Global: 위탁과정<br />
  20. 20. Going Global: Open Enrollment<br />
  21. 21. Going Global: 교육과정의 기본 전제<br />가르치기 보다는, 각 과정/주제의 중요성과 function을 이해하는 데에 도움을 주도록 한다.<br />“What is surprising to you?” “Where fits where?”<br />배움의 기회 제공 + 배운 것의 review를 도와주는 중간자= Cheung Kong Graduate School of Business<br />Networking 중간자의 역할 충실히 수행<br />
  22. 22. Going Global: 파트너 선정시 고려해야 할 것들<br />Win-Win?<br /> - market share가 줄어들거나 이름, 대표지위 등이 부당하게 사용되는 경우 있음.<br /> - 파트너를 하청업체로 보는가?<br />문화의 차이<br />파트너가 흥미롭고 유용한 과정을 개발/운영할 역량이 충분한가?<br />Guest speaker, 회사방문, 졸업생 network가 잘 유지되고 있는가?<br />시설<br />동등한 파트너의 의도를 가지고 있는가?<br />파트너에 관련하여 제3자 문의, 방문 등이 도움이 됨<br />
  23. 23. 참석한 Presentation/Workshops<br />
  24. 24. Corporate Perspectives on Exec. Ed Challenges<br />Panel Discussion 형식으로 진행됨.<br />위탁사 입장에서 실무자 교육에게 바라는 점, 미래, 관련사항 등을 설명함.<br />
  25. 25. Corporate Perspectives on Exec. Ed Challenges<br />불황이라고 해도 위탁사들과의 관계를 지켜 나가는 것, 그리고 먼저 손을 내미는 것에 대해 두려워하지 말아야 함<br />회사 경영진도 상경대 faculty들과의 관계를 중요하게 여기고 있음.<br />회사측 매년 예산 계획: 시간이 지나면서 유연하게 update 되며, 회사가 중요하게 여기는 가치도 예산 수립에 영향을 끼침. <br />따라서 너무 상황을 부정적으로 보지 않아도 됨.<br />
  26. 26. Corporate Perspectives on Exec. Ed Challenges: 대학 실무교육의 강점<br />사내교육과는 다른 기회 제공<br />사내교육이나 컨설팅사의 교육과정과 달리, &quot;점수 매겨진다&quot; 라는 긴장감 없이, 마음껏 실험해 보고 실수해 볼 수 있는 분위기<br />
  27. 27. 참석한 Presentation/Workshops<br />
  28. 28. Operations Round Table<br />사회: Kathy Venne, Harvard University <br />과정운영에 관련된 사람들이 모여 자유롭게 의견을 주고받는 round table 형식의 session.<br />
  29. 29. Operations Round Table: Decision to Run a Program<br />
  30. 30. Operations Round Table: 준비 및 등록금 관련<br />가장 이상적인 과정 준비기간은 35일로 보는 사람이 많았음 (local/short term의 경우 2주)<br />Open Enrollment 과정 지원자 수가 부족할 경우, 위탁과정 교육생들을 대상으로 할인을 적용함<br /> - London School of Economics: 할인은 하지 않지만, 같은 가격에 더 “얹어” 준다.<br />등록금 할부 납입: 그다지 선호하지 않는 분위기. 가끔 문의가 오면 대답은 해 주지만, 선전하지는 않는다.<br />따로 영업/재무 파트를 운영하고 있는 기관도 있지만, 대부분 교육기관과 영업/재무를 연결하여 생각하지 못하므로 그러한 부서를 따로 만들지 않고 운영하는 기관도 많다.<br />강사진에 의한 강의교재/시간 확인 전달 지체<br /> -Rice University: 강사진이 제 시간에 전달해 줄 경우, 소정의 보너스/상품 지급<br />
  31. 31. Operations Round Table: 등록취소<br />등록금 100% 지불 전에는 수강생으로 인정하지 않음.<br />번거로운 일이지만 되도록 친절하게, 수강생의 편의 위주로 대할 것<br />“People remember how they were treated on bad times.” <br />- Smith College 과정운영 팀장<br />
  32. 32. Operations Round Table: 비용<br />교육생들의 과제물 수행<br /> - 다 읽는 것이 좋지만 현업 종사자로서 어려움<br /> - Syllabus에 꼭 읽어야 하는 것과 보조과제를 분리하여 명시함<br />Business Cases<br /> - Business cases를 아직도 많이 사용하나, 멀어지는 추세도 곳곳에서 보이고 있음<br /> - Action Learning, 시뮬레이션, 뉴스토론 등<br />
  33. 33. Operations Round Table: 저작권비용<br />강의교재 및 과제물 배부: 하드카피? 소프트카피?<br />오디오 교재<br />교수진의 저작권 문제가 대두됨<br />Dartmouth, Harvard: 온라인으로 바로 저작권 확인/인증을 거쳐 배부가 가능하도록 시스템 구축<br />
  34. 34. Operations Round Table: 과정운영, 위탁사와의 관계 유지<br />부원장 등 책임자 직접 방문<br />과정 진행 중, 쉬는 시간 또는 점심시간에 항상 누군가가 현장에 있도록 한다.<br /> - 교육생들과 접하는 기회가 많아지며 신경 써 주고 있다는 느낌이 듦.<br />위탁 과정은 가능한 한 장기과정으로<br />각 프로그램 담당 교수 과정마다 배치<br />운영관련자들을 과정에 참여시킴<br /> - 원활한 communication<br /> - 보통 새로운 과정/강의/강사의 경우, 또는 첫 강의일 운영관련자가 강의 참석<br /> - 해당 “상품” 에 관하여 더 많은 지식을 얻으며, 마케팅 아이디어도 생김<br />Institutional Connection &gt; Personal Connection<br />가장 이상적이지만 쉽지 않은 관계임<br />
  35. 35. Operations Round Table: 과정평가, etc<br />강사진 섭외: 보통 Program Manager가 관여. <br /> - Smith College: 상경대가 없으나 실무교육과정은 운영함. 강사진을 전부 외부에서 섭외하는 관계로 쉽지 않다고 함.<br />Univ. of Texas: “3진아웃”제. <br /> - 7점 만점에 5점을 3회 이상 넘기지 못할 경우 과정담당 교수 및 기타 관련자가 강사와 면담<br /> - 발전이 없을 시 퇴출<br />
  36. 36. 참석한 Presentation/Workshops<br />
  37. 37. Rising Demand in Emerging Market Business <br />발표: Cascade Huan<br />Guanghua School of Management, Peking University (북경대학 광화관리학원)<br />광하관리학원: 1980년 설립, 아직까지 비학위 비중은 높지 않아 보임. <br /> - 참여사 사업분야는 다양함<br /> - 마케팅 director급, 사장/이사 등 임원급도 많이 참여함 (주로 15년 이상 경력/중국 영업)<br /> - 의외로 중국 본토보다 유럽, 미국 등의 참여비율이 더 높음<br />
  38. 38. Rising Demand: China Business Immersion Programs<br />보통 1주일 정도로, 광화관리학원 내 숙박시설에서 묵으며 교육<br />1년에 2-3회 시행함<br />등록금: 약 $5,000 USD<br />타겟: 다국적또는 해외기업 지역HQ, 아태지역 담당부서, 중국담당부서 managers<br />
  39. 39. Rising Demand: China Business Immersion Programs<br /><ul><li>보통의 실무자 교육과는 다르게</li></ul> - 강의실에서만 보내는 시간이 적다<br /> - 토픽들이 더 넓다<br /> - 토픽에 관련한 배경 설명이 보다 많다.<br />
  40. 40. Rising Demand: China Business Immersion Programs<br />홍보 및 접근<br /> - 양보다 질: Financial Times등 유력 매체들에만 집중적으로 광고 게재<br /> - 북경대의 명성, 초청강의, 졸업생 인맥 등이 지원자 수에 많은 영향을 끼쳤음: 그러나 명성은 항상 도움이 되는 것만은 아님<br /> - 한계가 있어 추후에는 다른 방향을 생각중임<br />
  41. 41. 참석한 Presentation/Workshops<br />
  42. 42. Managing the Gen Y Employee<br />발표: Laura B. Schildkraut (전 Univ. of Washington 교수)<br />1981-1999년 태어난 세대 (만 9-27세)<br />7천6백만 (미국 기준)<br />왜 Y세대에 대해 알아야 하나?<br />노동시장에 빠른 속도로 진입 중<br />현재로서는 이들 이외 다른 대안이 없음<br />
  43. 43. Managing the Gen Y Employee: 前 세대와의 차이점<br />현재 보통의 조직 내 가치 (or 기존 세대)<br />Y세대의 가치<br />일, 회사 &gt; 나와 내 시간<br />“싫어도 어쩔 수 없지…”<br />일, 회사 &lt;&lt;&lt;나와 내 시간<br />“왜?” “왜 안돼?” “싫은데 왜 해?”<br />왜 Y세대에 대해 알아야 하나?<br />노동시장에 빠른 속도로 진입 중<br />현재로서는 이들 이외 다른 대안이 없음<br />싫으면 바로 나가버린다.<br />
  44. 44. Managing the Gen Y Employee: Future<br />북미에서는 조직에서의 Y세대 관리에 관한 논의 및 연구가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으며, 이에 관련한 교육도 서서히 시작되고 있음. 수요도 상승세<br />한국에서도 필요한 교육이라고 생각되지만, (조직 내) 인간관계가 더 수직적인 한국에서는 어떨는지 의문임.<br />Schildkraut曰: 한국 회사들하고도 일해 본 적이 있는데, 대개 신세대에 관해서 “우리 조직이니까 우리가 너희를 뜯어고쳐 놓겠다” 라는 태도를 가지고 있다…아마 한국에서는 조직이 Y세대를 흡수하기 보다는, 기존 조직에 만족하지 못한 Y세대들이 나와 스스로 만든 소규모 비즈니스가 많아지지 않을까? <br />
  45. 45. UNICON 2008 정리<br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