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ccessfully reported this slideshow.
Your SlideShare is downloading. ×

[제5회 지원주택 컨퍼런스] 세션4_이아름_지원주택을 위한 선언/약속.pdf

Ad
Ad
Ad
Ad
Ad
Ad
Ad
Ad
Ad
Ad

Check these out next

1 of 3 Ad
Advertisement

More Related Content

Similar to [제5회 지원주택 컨퍼런스] 세션4_이아름_지원주택을 위한 선언/약속.pdf (20)

More from C. (20)

Advertisement

Recently uploaded (10)

[제5회 지원주택 컨퍼런스] 세션4_이아름_지원주택을 위한 선언/약속.pdf

  1. 1. 제 회 지원주택 컨퍼런스 세션 발표자료 5 4 노숙인지원주택 열린여성센터 이아름 _ 지원주택 관련해서 일을 해보게 된 이유 1. 저는 일을 하게 된 이유보다 지원주택에 대해 고민을 시작하게되었던 상황을 이야기를 하고 싶습니다. 제가 현재 근무하고 있는 열린여성센터에 입사하기 전에는 남성노숙인 시설에서 근무를 했었 습니다 그곳에서도 시범사업으로 지원주택을 운영하였고 알코올중독의 어려움을 겪는 분들 . , 을 대상으로 지원주택을 시작하였습니다. 시설에서는 음주 후 복귀할 수 없는 규정이 있었고 외박일수도 정해져 있어 장기간 음주를 , 하게 되면 퇴소가 되었었는데 지원주택에 입주한 입주민들은 시설규정을 따를 필요도 없고 서 로 가깝게 지내던 사이들이 많아 입주가 시작되고 얼마 안되서부터는 음주하는 사람들도 늘어 나고 장기간 음주하는 일도 자연스러운 상황이 되었습니다 그렇게되면 음주 후 차사고 우려 . 2 도 있고 폭력상황이 일어날수도 있는 상황이 예상되기 때문에 그당시 담당하던 직원들이 밤낮 없이 일이 많았습니다 그런 여러 가지 상황속에 아무래도 시범사업이다 보니 지원주택 운영 . 매뉴얼이나 일을 처리해야하는 방법등이 부재하였고 시설에서는 겪지 못했던 상황들 속에서 , 담당직원들은 일일 모든 상황을 부딪혀가며 일을 해야했습니다 또 시설과 주택의 운영방식이 . 다르다 보니 장기간 음주상황을 멈추게 할 수 있는 방법은 사실상 없었습니다. 부서가 달라 제 자의 입장으로 주택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을 볼 때 고생도 많이하고 자칫 3 , 무기력해질 수 있는 상황도 많아서 이건 직원이 너무 고생이 많은 일이라고 생각하게되었고, 입주민들에게도 시설에서 나가서 더 잘지내길 기대했는데 음주만 지속하는 상황이 답답했습니 다 그런 상황들을 지켜보던 사람들 중에 알코올릭에게 주택이 맞을까 라는 논쟁도 있었고 . ? , 이러한 상황을 어떻게 해결할 수 있을까 에 대한 이야기들도 많이 나오던 차에 언젠가 나도 ? 주택에서 근무를 하게 될수도 있는데 혹시라도 내가 주택에서 근무하게된다면 이런 상황에서 나는 어떤 일을 할 수 있을까 라는 고민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그 당시에는 단순하게 집에 . 있는 시간이 많아서 음주를 하게되는 시간도 길어지는 것이라고 생각했고 제가 잘하는 것 중 , 에 하나가 승합차에 선생님들을 모시고 나가 바람을 쐬고 돌아오는 것이었는데 이것을 살려서 내가 주택에서 일을하게되면 무조건 놀러 나갈 것이다라는 생각을 시작으로 지원주택에 대한 고민을 시작했었던 것 같습니다. 현재의 가장 큰 관심사 2. 실은 얼마전에 본사업 년 평가를 받았습니다 물론 심사위원분들 모두 고생이 많았다고 격 3 . 려를 해주셨지만 평가를 시작할때부터 저는 평가지표가 별로라고 생각했습니다 이 일을 시작 . 할때부터 많은 분들이 지원주택은 시설과 다르다고 이야기하고 그래서 가치와 철학을 다시 , 고민하면서 저의 생각도 바꾸고 계속 고민하면서 입주민 개인이 자신의 삶을 살아가는데 스스 로 계획하고 그 계획한 것들을 옆에서 돕는 역할을 하는 것이 제 역할이라고 생각하며 일을 해왔는데 이미 에서 운영메뉴얼로 정리해 놓은 평가내용도 있었지만 저희가 받은 평가항목 SH 은 시설평가 항목과 거의 비슷하였고 의 운영메뉴얼에 나와 있는 평가항목은 전혀 반영되 , SH 지 않았습니다 저희는 평가를 잘 받아야 하는 입장이기 때문에 시설평가항목과 거의 비슷한 . 내용인 것을 알아도 받아들이고 그에 맞는 서류들을 평가 항목에 맞춰 심사위원들이 보기 편
  2. 2. 하도록 다시 정리해야 했습니다 시범사업 기간을 포함하면 지원주택도 벌써 년이 넘어가는 . 6 시점에 기존의 시설평가와 같은 내용이 아닌 지원주택에 걸맞는 평가 항목이 개발되었으면 좋 겠다는 생각을 하였습니다 적어도 지원주택 실무자들이 어떤일을 하고 있는지 입주민들은 그 . 로인해 어떤 삶을 살고 있는지가 평가항목에 잘 녹아들어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습 니다. 앞으로 함께 해내고 싶은 것들 3. 함께 해내고 싶은 것들을 고민해본 적이 없어 이야기할 것이 없지만 지금은 지원주택 운영 평가와 관련하여 평가항목을 바꾸는 것을 함께 해낼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리고 이 일을 시작하면서 계속 고민이 되고 있는 지역사회연계에 대한 부분인데 사실 지역 사회가 아직 준비가 덜 되었다는 생각이 많이 듭니다 입주민에게 더 많은 자원이 연결되었으 . 면 좋겠다는 생각은 당연히 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지역의 복지관이나 정신건강복지센터 주 . , 민센터 등에 연결을 많이 하고 있는데 정작 지역사회에서도 인력이 부족해서 허덕이는 상황이 다 보니 등록이 되어 있어도 활동이 없으면 관계는 종결되고 저희가 생각하는 것만큼 촘촘하 , 지 못한 상황입니다 또 법이 바뀌면서 정신과 병원에 입원도 많이 어려워졌는데 입주민들 중 . 증상이 점점 악화되고 있는 것을 알아도 사실상 자 타해 위험이 경찰이 보는 앞에서 일어나지 · 않으면 행정입원이나 응급입원도 어렵고 어찌 운이 좋아서 병원에 모셔가도 병원에서 입원을 , 거절하여 돌아왔던 상황도 있었습니다 결국은 저희끼리 어디 병원이 이번에 입원이 되더라 . 등의 내용을 공유하면서 입원이 가능한 병원만을 찾아 다녀야 되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입원 . 보다 더 걱정이 되는 것은 결국 입주민의 증상이 점점 나빠지고 결국은 당사자인 본인에게 고 통의 시간이 늘어가는 것을 어떻게 할 수가 없어 지켜만 봐야하고 그런 고통의 시간 속에서 , 혹시라도 잘못된 선택을 하게 될 것이 염려하는 것이 현실입니다 과연 제가 앞으로 누군가와 . 어떤 것이든 해낼 수 있는 일이 있을까 싶지만 지금은 이런 상황을 알리는 것이 제가 할 수 있는 일인 것 같습니다. 나의 약속 4. 저는 동료들에게도 자주 이야기하지만 할 수만 있다면 사회복지 일을 그만하고 싶은 것이 저의 솔직한 마음입니다 주변에서는 사회복지사 체질이라고 너무 잘 맞는다고도 이야기를 많 . 이 해주셨는데 제가 만나온 분들이 노숙인에다 정신과질환이나 알코올중독의 어려움을 겪는 분들이다 보니 사실 이 사회가 그들에게 큰 관심이 없다고 느껴지는 때가 많았습니다 그래도 . 조금씩 여러 가지 것들이 많이 변화되었고 그 과정들을 어느정도 지켜봐 왔지만 여전히 노숙 인은 게으른사람이란 인식이 있고 우울이나 알코올중독은 의지가 약해서 그런것이라는 생각을 하는 사람들이 많이 있습니다 그런데 제가 할 수 있는 일은 그냥 옆에서 이야기를 듣는 것 . 병원을 모시고 가는 것이 전부였고 그나마도 설득하고 타이르고 안되면 화를 내고 협박해야 , 했던 시간들이 많았습니다 또 그들이 하는 이야기는 대부분 아팠고 망상에 따른 이야기는 . , 수십 수백 번을 들어도 받아들여지지 않는 때도 너무 많았습니다 결국 입주민이 하는 망상적 . 이야기를 무시하거나 그만 이야기하라고 화를 내기도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이런 이야길 나라 . 도 안들어주면 어디서 들어주나 누가 받아주나 이런 생각도 하게되고 어떤때는 뇌과학을 ? ? 공부해서 망상회로를 끊어버릴 수 있는 방법을 찾아보고 싶다고 생각하기도하고 중독을 막을 ,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도 생각을 했습니다 하지만 제가 할 수 있는 일은 그런 것이 아니었습 . 니다 아픈 이야기를 듣는 것도 이제 지긋지긋할 때도 있습니다 그럼에도 제가 계속 일을 하 . .
  3. 3. 고 있는 이유는 물론 월급이 가장 크겠지만 년동안 방청소나 복약 때문에 잠수타고 문 안열어주거나 연락을 안받는 경우가 많았던 입주 3 민이 이젠 방청소 할 때 물건을 치워주시기도 하고 약도 시간 맞춰 먹으려고 커뮤니티공간에 , 내려오시고 계시고 당뇨와 간수치 때문에 병원가고 약 드시는 것을 안하겠다고 하시던 분이 , 이제는 약을 챙겨 드시는 것 등 조금씩 변화하는 일들도 생겨났고 무엇보다 저에게 그래도 내가 급할 때 생각나는게 선생님 밖에 없더라고요 저는 이집에 “ .”, “ 서 사는게 행운이라고 생각해요 그래도 내가 죽으면 누군가는 발견해 줄거잖아요 어디서 개 . . 죽음으로 발견되지 않고 내가 살던 내 집에서 썩기 전엔 발견될 거잖아요 라는 이야기를 듣 .” 기도 했습니다. 이런 여러 가지 상황속에서 내가 평생 함께하겠다는 약속까진 자신이 없지만 그래도 함께 있 는 동안은 가식 없이 곁에 있겠다는 정도의 약속은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