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맞이 인맥을 점검하자

568 views

Published on

Published in: Education
0 Comments
0 Likes
Statistics
Notes
  • Be the first to comment

  • Be the first to like this

No Downloads
Views
Total views
568
On SlideShare
0
From Embeds
0
Number of Embeds
223
Actions
Shares
0
Downloads
0
Comments
0
Likes
0
Embeds 0
No embeds

No notes for slide

새해맞이 인맥을 점검하자

  1. 1. Senior _행복한 인생 2막 일본에서 2011년 제작된 다큐멘터리 영화 <엔딩 노트>에는 주인공 스나다 도모아키 가 죽음을 목전에 두고 본인의 장례식에 참석할 사람을 정리한 ‘장례식 초청자 명단’ 을 아들에게 전하는 장면이 나온다. 일본인의 ‘철저한 준비성’이 잘 드러난 장면이다. ‘장례식 초청자 명단’은 생존했을 때 가깝고 귀하게 여긴 그의 ‘인맥’이 아닐까. 그렇다 면 나는 인맥을 언제부터 어떻게 맺고 있고, 활용하고 있는가? 인맥 관리가 왜 중요 한가? 한의원에 가면 가장 먼저 맥(脈)을 짚어본다. 도대체 맥은 무엇인가? 왜 꼭 맥 을 보는 것일까? 한의학 교과서 중 하나인 <동의보감(東醫寶鑑)>을 보면, ‘脈(맥)’이 라는 글자를 3가지 의미로 해석한다. 첫째로 ‘맥( )’자는 ‘月’자와 ‘永’자가 결합해 형성된 글자로, 이것이 있어야 오래 살 수 있다는 의미다. 둘째로 ‘맥(脈)’의 옛 글자는 ‘血+波’의 모습을 보이는데, 이는 기혈(氣 血)이 각자 자기 길을 따라 경락을 돌아다닌다는 의미다. 셋째로 맥(脈)자는 막(幕)이 라는 말의 뜻도 가지고 있는데 그것은 곧 막 밖에 있는 사람이 막 안의 일을 알려고 하는 것을 의미한다. 이 3가지를 고려하면, 맥이란 생명에 가장 긴요한 것으로, 경락에 흐르는 기혈을 뜻하 는 동시에 그것을 통해 몸의 상태를 알아낼 수 있는 존재임을 알 수 있다. 압축해서 보면 ‘맥이란 영기(營氣)가 도는 곳으로 병을 진찰하여 알아내는 아주 중요한 곳’을 뜻 한다. ‘한쪽 팔이 꺾어지거나 한쪽 눈이 멀어서는 생명이 단축되지 않지만, 맥은 조금 만 변화해도 병이 따르기’ 때문이다. 한 개인에 있어 맥이 이렇듯 중요하기 때문에 사회적 활동이 필수인 우리는 ‘사람 관 계(Personal Connetion)’라는 서양식 표현보다는 ‘인맥(人脈)’이라는 단어를 즐겨 쓰 는지도 모른다. 얼마 전 일본에서 ‘인맥’의 상실을 국가 차원에서 우려하고, 사회적 문 제로 접근해 심도 깊게 논의한 일이 있었다. 이른바 ‘2007년 문제’라는 제목하에 ‘단카이 세대’의 퇴장을 우려하는 한 사회학자 의 걱정스러운 예언이 피할 수 없는 것으로 확인되면서 한바탕 소동이 벌어진 것이다. 마치 기찻길에 고추를 널어놓았는데 바로 앞 터널에서 기적 소리 요란스럽게 달려오 는 형국이라고나 할까. 걱정은 바로 1947~49년에 탄생한 ‘단카이 세대’가 환갑을 맞 이하면서 경제 활동 무대에서 퇴장하게 되는데 그들이 가진 지식과 기술, 그리고 인 새해맞이, 인맥을 점검하자 맥이 제대로 전수되지 않고 유출되고 상실된다는 지적이었다. 단카이 세대가 가진 3 가지 큰 자산이 고스란히 소멸될 것이라는 우려다. 퇴직하는 선배가 수십 년간 함께 일해온 관계 회사 직원의 명함을 내 손에 쥐여준다 새해를 맞으면 누구든지 한 해 동안 더 나은 생을 살기 위해 나름의 ‘목표’를 세운다. 고 그간의 관계가 바로 수십 년 관계처럼 신뢰 관계로 이어지지 않는다는 것이다. 인 그 가운데 시니어에게 특히 중요하게 다가오는 것이 바로 인맥. 나의 필요뿐만 아니라 물려주면 유산보다도 좋은 ‘인맥’, 어디서 그 최적점을 찾을 수 있을까? 맥이란 이렇듯 국가적 관심 거리가 될 정도로 중요한 문제다. 서양에서도 마찬가지다. 인맥이 아주 중요한 방법으로 활용된다. 서양인들은 우리네 처럼 토익 점수나 학벌 같은 객관적 근거를 활용하기 전부터 인맥을 공적인 업무에서 gold&wise 58 5 9 j a n ua ry 2 013
  2. 2. 활용해왔다. 그 예가 바로 ‘추천서’다. 요즘 들어 우리나라도 ‘추천서’를 활용하는 기 ‘아는 사이’라는 것이다. 그러나 실제 시니어가 맺고 있는 인간관계는 친지나 같은 연 업이 많아지고 있다. 공정성을 위해 성적이나 점수 같은 객관적 근거를 활용하지만, 고의 사람들에 한정되고, 이해 관계나 특정 만남을 통해 멀리 떨어진 사람과 친분을 인성이나 태도 같은 정서적 판단을 필요로 하는 부분은 짧고 간단한 면접으로 구별 쌓는 경우는 많지 않다. 할 수 없다는 한계를 느낀 것이다. 시대적으로 필요한 인재상이 객관식 문제를 빨리 또 그리 많은 단계를 거치지 않아도 ‘연결’될 수는 있지만, 나의 정보나 요구 사항이 풀어내는 속도형에서 창의적 문제 해결 능력을 중요시하는 것으로 변화했기 때문으 전달되거나 적용되지 않는 ‘작은 세상 네트워크’에 연결되어 있다는 것을 실감하게 된 로도 이해할 수 있다. 다. 특히 인맥은 관계를 근간으로 하기 때문에 느슨한 관계를 맺고 있을수록 인맥의 가치는 점점 떨어질 수밖에 없다. 백방으로 손을 써봐도 전혀 효과가 없다고 한탄하새해를 맞이해 그간 소홀했던 사람과 안부를 묻고 정을 나누며 인맥을 키우는 기회로 활용하는 는 경우를 종종 보지 않나? 바로 이런 상황에 대비하는 것이 필요하다. 스스로가 다것도 알찬 계획을 세우는 것만큼 시니어에겐 중요한 일이 아닐 수 없다. 른 이에게 좋고 튼튼한 고리로 연결되어 있는지 확인할 필요가 있다. ‘금맥(金脈)’ 유산보다 ‘인맥(人脈)’ 유산이 더 유용한 이유 어떻게 인맥을 만들어야 할까 위대한 인물이 인류의 문명과 정치를 바꿀 수 있지만, 그것을 구현해 하나의 결과물 첫째, 나를 가치 있게 만들어야 한다. 남들이 나를 필요로 할 만한 이유가 없으면 사 로 완성시키기까지는 수많은 전문가가 필요하다. 그러나 시니어 스스로 자신의 인맥 소한 인간관계조차 허락되지 않는 경우가 허다하다. 그렇기 때문에 자신의 분야에 을 이미 관리 대상으로부터 벗어난 것으로 이해해 옛 직장이나 사업을 하는 활동 세 서 가치 있었던 경험을 계속 살려둘 필요가 있다. 명함을 만들고 그곳에 ‘교직 30년’이 대에게 제대로 전수하지 않고 무시해버리기 십상이다. 사회 생활을 통해서 도움을 주 라고 가치를 적어 넣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둘째, 나의 가치를 필요한 곳에 베풀어야 거나 도움을 받을 필요가 없다면 인맥 관리가 필요 없을 것이다. 여기에서 도움을 ‘부 한다. 베푼 가치보다 더 많이 돌려받는다는 것이 관계의 진리다. 이 진리가 널리 통용 정 행위’나 ‘금전 관계’로 볼 것이 아니라 ‘정보’와 ‘연결’이라는 측면에서 보아야 한다. 되지 않는 것은 많은 사람이 활용해서 도움을 받았다는 사실을 지각하지 못했기 때 남한테 도움을 요청하는 걸 금전적 이유만으로 한정하는 오해와 편견을 버려야 한 문이다. 셋째, 버리지 말고 기록하고 관리해야 한다. 여러 곳에 나누어서 관리할 것이 다. 사회 생활을 할 때는 직장 내에서는 보이지 않는 상하관계를 통해서, 사업에서는 아니라 한곳에 기록하고 구분해 용도나 인연, 관계를 적어 관리한다. 스마트폰에는 거래의 갑을 관계를 통해서 필요에 따라 움직일 수 있을지 모르나, 결속력이 느슨해 전화번호나 이메일만 기록되니, 컴퓨터를 이용해 언제 만났고, 어떤 인연이 있는지 정 진 시니어라면 그 지형이 달라진다. 그러다 보니 “당신은 꼭 필요할 때만 연락하더라” 리하면 보다 쓸모 있는 관계망이 형성된다. 연말에 명함철을 열어놓고 기 없는 이들 억 라는 상대방의 거친 목소리를 듣고서야 반성하는 경우가 허다하다. 자녀들이 무급 의 명함을 찢어버리던 모습은 잊어야 한다. 현재 필요 없는 이가 언제 어디서 어떻게 인턴이라도 하고 싶어 수없이 지원서를 내고 인터넷을 뒤지고 있을 때, 마침 검증된 중요하고 가치 있는 존재로 바뀔지 모른다. 인턴이라면 한번 써볼 요량인 후배에게 연락이 닿으면 그야말로 상생의 기회가 만들 넷째, 인맥은 관심과 노력을 통해서 탄탄해진다. 컴퓨터에 잘 보관했다고 언제든지 어지는 것이 아닐까? 활용 가능한 것이 아니다. 먼저 연락하는 습관을 들이고, 한 번이라도 더 만나려는 복잡계 네트워크 이론의 창시자인 앨버트 라즐로 바라바시 교수는 2002년 그의 저서 노력이 필요하다. 연하장은 어색한 인맥을 공고히 하는 절호의 기회다. 그러나 연하 <링크(Linked)>를 통해서 세상이 얼마나 좁은지를 이론적으로 입증했다. 입증 방법 장 하나가 인맥을 단단히 세우지는 못한다. 반드시 전화로 확인하고 얼굴을 마주해 이 바로 ‘케빈 베이컨 게임(Six Degree of Kevin Bacon)’이다. 케빈 베이컨은 영화 <할 야 좋아진다. 적어도 1년에 한 번 이상은 만나야 하고 두 번 이상은 통화하고 세 번 로우맨(Hollowman)>에 등장했던 배우다. 어쨌든 케빈 베이컨 게임은 케빈 베이컨과 이상은 이메일을 주고받아야 활용 가능한 인맥이라고 할 수 있다. 다섯째, 소개를 함께 영화를 찍은 관계를 1단계라 할 때 ‘할리우드 배우들이 케빈 베이컨과 몇 단계 만 받고 인맥 늘리는 것을 즐기라. 검증된 사람을 통해서 새로운 사람과 인사하는 것은 에 연결될 수 있는가’를 찾는 게임이다. 그런데 눈에 띄는 점은, 할리우드 배우 대부분 믿을 만한 현지인의 안내를 받아 안전한 여행을 하는 것과 같다. 가치에 가치가 더해 이 케빈 베이컨과 6단계 이내에 연결된다는 것이다. 케빈 베이컨이 그동안 다양한 영화 지는 것을 어색해할 필요가 없다. 어차피 당신도 그들에게는 가치 있는 인맥이 될 테 에 고루 출연한 까닭도 있지만 달리 해석하면 할리우드 영화계가 생각보다 좁은 사회 니까. 여섯째, 자녀에게 인맥을 유산으로 물려줘라. 금맥보다 소중한 것이 인맥이라 임을 보여주는 것이고, ‘여섯 다리만 건너면 지구 위에 사는 사람은 모두 아는 사이(Six 고 했다. 상속세, 증여세도 없고 수십 년의 노하우까지 덤으로 물려줄 수 있는 좋은 Degree of Separation)’라는 서양의 오래된 통념을 반영한 것이다. 아무튼 케빈 베이 방법이다. 물려받은 식당을 점점 더 크게 키워가는 자녀들의 성공담은 재료나 기술 컨의 게임을 통해 우리는 인간관계를 맺는 데 발생하는 모든 장애 요소(거 직 국 리, 업, 뿐만 아니라 가치 있는 인맥이 확장되었기 때문이다. 서로 가치를 인정하고 가치를 인 적, 나이 등)를 무시하고 다양한 인간관계를 맺는다고 가정하면 -이 경우를 무작위 네 정받는 굳건한 신뢰 관계로 맺어진 것이 인맥이고, 오랜 세월 아름다운 동행으로 이 트워크에 있다고 가정- 아프리카의 원주민이나 남극을 횡단하는 탐험가나 미국 오바 끄는 동반자다. 새해를 맞이해 그간 소홀했던 사람과 안부를 묻고 정을 나누며 인맥 마 대통령과도 친분을 맺을 수 있다는 것이다. 을 키우는 기회로 활용하는 것도 알찬 계획을 세우는 것만큼 시니어에겐 중요한 일 지난 2003년 연세대학교 사회발전연구소 김용학 교수는 ‘모른 사람 찾기 실험’을 통 이 아닐 수 없다. 해 사회과학적으로 실증된 ‘3.6’이란 수치를 얻었다. 3.6명만 거치면 한국인 모두는 글 김형래(시니어 칼럼니스트 시니어파트너즈 상무, <어느날 갑자기 포스트부머가 되었다>의 저자) ㆍgold&wise 60 61 j a n ua ry 2 01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