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ccessfully reported this slideshow.
We use your LinkedIn profile and activity data to personalize ads and to show you more relevant ads. You can change your ad preferences anytime.

Pilot travel

1,370 views

Published on

산학연구실습

파일럿 여행 발표

  • Be the first to comment

Pilot travel

  1. 1. 제가 다녀온 곳은‘별마로 천문대’
  2. 2. 왜‘별마로 천문대’로 갔을까?하나, 자연(현상)을 보러가자이왕이면 내가 좋아하는 걸로, 어렸을땐 하늘도 꽤 자주 올려다보고 별자리도 찾고 천문대도갔었더랬죠.둘, 혼자 가자그래도 열번 가까이 해외여행을 갔는데 아직까지 국내로도, 해외로도 혼자 간 적은 없었다...!밤에 돌아다니면 혼자 다니는 느낌이 더 들지 않을까 생각했어요.셋, 차 몰고 가자그래도 열번 가까이 해외여행을 갔는데 아직까지 국내로도, 해외로도 혼자 간 적은 없었다...!밤에 돌아다니면 혼자 다니는 느낌이 더 들지 않을까 생각했어요.아빠차를 ‘렌트’했습니다.
  3. 3. 별보러 가련다...
  4. 4. 아직 광교별마로 천문대 사이트에서 관람권 예매keyword성인 1인 : 별마로 천문대 사이트에서 당일 관람권을 예약했다. 가끔 영화표를 1매 구입한적은 있어도이런 체험을 혼자하는 것은 처음이라 그런지 성인 1인 예약이라는 말이 생소하다.
  5. 5. 광교에서 출발차 빌리러 안성으로keyword옷매무새 : 새로운 느낌이 필요했다. 그러기 위해서 평소에 잘 안신던 스니커즈를 신고, 평소에 잘 안하던 머리를 해보고, 요즘 자주 뿌리지 않았던 향수를 뿌렸다. 이것만으로도 일단은 괜히 두근두근해졌다.
  6. 6. 아빠차를 빌려서 출발keyword자동차 : 열심히 아빠를 구슬려서 차를 얻어냈다. 혼자 장거리 운전을 하는 것이 처음이라 길을 한 번확인해본다.아빠도 열심히 설명해 주신다. “영동을 탔다가 중부를 탔다가 중앙을 탔다가...”못알아들었지만 열심히 끄덕였다. 내가 지도로 본 것은 영월이 어디쯤이었지...? 음, 동쪽으로 일직선이군하는 정도
  7. 7. 영월로keyword단풍 : 가을을 처음 실감하다. 올해 처음으로 단풍이구나...라고 느끼며 힐끗거렸다. 모르는길이라 여유롭게 풍경을 보며 운전하기엔 아직 긴장했다보다.주유소 : 유콘으로 결정하고 나서 다함께 갔던 천년곱돌. 윤민 대표님께서 해주신 말씀이 계속 머리에남는다.“주유소 보이면 무조건 기름 넣어요..!”가이드 북에도 있더라. 200km에 하나씩 있으니 꼭 넣으라고;;그래서 넣었다. 이번에도
  8. 8. 영월로...영월로...keyword김동률 ‘여행’ : 좋아하는 여행노래.운전시작하고 처음 한 시간은 즐겁게 노래까지 따라부르며 갔다.그 뒤로 30분은 풍경 감상을 살짝하고,그 뒤로 한 시간은 재미없더라. 노래 따라부르기도 지쳐서 조용히 음악만 듣고, 영월까지 가는 풍경이그다지 재미없었다.박달재고개 : 원래 일직선의 길이 있는데 도로공사때문에 구불구불 산길을 가게 되었다. 차라리 여기운전하는게 재밌더라.
  9. 9. 박달재 고개넘기
  10. 10. 영월로...영월로...영월로...keyword국도 : 풍경이 눈에 들어오지 않는 이상, 국도는 재미없다.저녁식사 : 갑자기 저녁식사 걱정이 되기 시작했다. 혼자, 산속에서;;; 먹긴 글렀다고 생각했다.영찬이문자 : 영문이름도 넣어야하고, 여권번호도 넣어야하고, 항공권도 확정해야한다.왜 항공편은 매번 검색할때마다 시간이 미묘하게 다르게 나오는건지; 가격도 매번 달라지고; 항공권 알아보면서 생겼던 문제들이 한꺼번에 생각났다.갓길에 차를 세우고, 테더링을 해서 아이패드로 입력을 해? 말어? 를 일곱번 정도 고민했고, 세울만한갓길을 다섯 번 정도 지나치고 나서 그냥 포기했다.가서하자...
  11. 11. 149킬로미터2시간 16분별마로 천문대 도착!keyword석양 : 마침 도착한 시간이 정확히 일몰시간. 봉래산 꼭대기에서 산너머로 가라앉는 해를 보는 것은 정말 멋진 광경이었다.조금 추웠지만...캐나다는 더 춥겠지? 옷을 잘 싸가야겠군... 뭘 가져가야되나...일? 과제? : 예약한 시간까지 한 시간, 휴게실에 자리를 잡고 아이패드를 꺼내고 테더링을 한다. 열심히 항공사 사이트를 뒤지고 가격을 비교하고 구글문서에 입력해 넣었다.비행기표를 알아보다보니 숙소가 걱정이다;;이게 뭐야...ㅠㅠ
  12. 12. 별마로 천문대
  13. 13. 플라네타리움keyword가족 : 아기들을 데려온 젊은 부부가 많다. 할머니, 할아버지와 함께 온 가족도 많다.의외로 천문대는 데이트코스가 아니라 가족여행 코스인가보다.플라네타리움 : 우와! 플라네타리움 정말 오랜만이다. 그런데... 전에 누구랑 같이 온게 마지막이었더라?;;; 의외로 같이 온 사람이 생각이 안난다.갑자기 오오츠카 아이의 플라네타리움이 듣고 싶다.캐나다가면 여기서 보는 만큼의 별을 볼 수 있을까? 우리나라에선 은하수도 제대로 본 적이 없는데...아직까지는 혼자 아무말안하고 있는게 전혀 불편하지 않다.돔 : 으악! 지난 학기 돔수업이 생각났다!!!!
  14. 14. 별관측keyword여름의 대삼각형 : 많이 보인다! 특히 오늘은 날씨가 좋아서 행운이라고 했다. 괜히 기분이 좋아졌다.가로등도 없는 산꼭대기여서 그런지 별이 정말 잘 보였다.난 어차피 혼자였으니 천천히 밤하늘 구경하다가 모든 일행들이 망원경 관측이 끝나고 맨 마지막에 보았다. 여유롭잖아.백조자리 이중성 : 망원경으로 여러가지를 보여주었지만 가장 기억에 남는것은 아이스블루와 빨간색의 이중성눈이 잘 안보여...ㅠㅠ은하수 : 보였다! 희미하지만...
  15. 15. 돌아오는 길...keyword158km : 가로등도 없고 차도 없는 고속도로를 달리다 보니 나도 모르게 160km가까이 밟고 있었다. 깜짝이야...저녁식사 : 볼거 다 보고나니 배가 고파지더라; 캔커피 하나 마시고 버텼지만... 너무...운전 : 좋아하지만, 하루에 혼자서 6시간 가까운 운전하는 것은 힘들었다. 밤운전은 풍경이고 뭐고 없으니 특히 더 지루하고.
  16. 16. 다녀오고나니... 녹음 파일 2개 사진 몇 장 아이폰 메모 관람 티켓...
  17. 17. 다녀오고나니...도대체 기록을 어떻게 해야 할까이번에도 결국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은 기록에 남기지 못했다.디바이스의 문제일수도(아이폰으로는 밤하늘을 찍는것은 불가능;;), 그 상황의 문제일수도(불빛이 있으면 안되므로 핸드폰 사용이 금지됐었다)있지만,진짜는 무엇때문일까...목적에 맞춘 기록외부자극에 의한 연상혼자 여행을 가니 가장 달랐던 점은 나도 모르게 연상-연상-연상을 하고 있었다는 점이다.이야기를 나눌 옆사람이 없으니 순간적으로 대상에 대한 집중력은 높아지지만,생각이 옆길로 새는 경우도 많다.여자 혼자가는 여행에 필요한 것들네비게이션이 있었지만 한번 길도 잃었다.그래도 잘 먹고 다녀야겠지한국인데도 신기하게 보더라. 외국은 혼자 다니는 여행자가 많으니 다를까?밤에는 조심해야지그 외엔?interrupt vs. recall방해받는 것과 생각나는 것
  18. 18. 이젠 캐나다 가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