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er Shandwick] Asia pacific food forward trends report II 한글판

2,272 views

Published on

[Report] Asia pacific food forward trends report II 한글판

Published in: Business
0 Comments
9 Likes
Statistics
Notes
  • Be the first to comment

No Downloads
Views
Total views
2,272
On SlideShare
0
From Embeds
0
Number of Embeds
28
Actions
Shares
0
Downloads
146
Comments
0
Likes
9
Embeds 0
No embeds

No notes for slide

[Weber Shandwick] Asia pacific food forward trends report II 한글판

  1. 1. A S I A P A C I F I C F O O D F O R W A R D T R E N D S R E P O R T I I
  2. 2. 들어가는 말 2015 아태지역푸드포워드트렌드리포트 에대하여 먹거리와우리의관계는끊임없이변화한다. 이런환경에서우리는오늘을관통하는몇가지 의주요푸드트렌드를발견했다.더욱빈도가 잦아지고 전문화되는홈쿠킹가정요리,요리 하는습관,방식,지식에미치는소셜미디어의 영향,식자재쇼핑에있어서더디지만꾸준히 증가하는온라인쇼핑의영향력,식품업계에 끼치는 유명 인사의 영향과 소비자 반응이 그것이다.이러한트렌드는앞으로브랜드들이 직면할 도전 과제가 될 것이다. 우리는 또한, 소셜 미디어의 영향과 식재료 쇼핑에미치는디지털환경의영향을확인했다. 소수의업계를제외하고많은영역에서소셜 미디어의 영향력이 커진 것과 더불어, 먹을 거리와관련해소비자들이새로운요리재료를 찾고음식에대한영감을얻는데소셜미디어에 의지하는것은놀라운사실이아니다. 그러나,본리포트의조사결과에따르면아직도 일부국가들에서는 소비자들이 직접 제품을 보고 구입하기를원하기때문에온라인상의 식료품구입이보편화되지않은곳도있다. 이에,웨버샌드윅은4개국을 아우르는 전체 적인식품트렌드뿐아니라,각국별로나타나는 특징적인동향을확인할수있도록부록형식 의리포트도함께발간했다. 웨버 샌드윅에서 발행하는 Asia Pacific Food Forward Trends Report II(이하 2015 푸드 포워드 리포트)는한국, 중국, 싱가포르, 호주 등 아시아4개국에서나타나는주요한식품트렌드를 분석, 비교 및 연구하여 업계에 다가올 식문화를 전망하는리포트다.웨버 샌드윅은글로벌리서치 전문기업퀄트릭스(Qualtrics)의온라인시스템을 통해 2014년 12월, 총 3,096명의 한국, 중국, 싱가포르,호주 소비자들을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고, 동시에 요리 관련 필진, 셰프, 블로거, 영양사, 연구원 등을 비롯한 25명의 저명한 식품 관련업계전문가들과심층인터뷰를진행해2015년 아태지역식품업계의주목할만한트렌드를종합적 으로분석했다.본리포트조사에도움을준각전문 가에 대한 자세한 프로필은 본 리포트 하단에서 확인할 수 있다. 우리는 2015 아태지역 푸드 포워드 트렌드 리포트(AsiaFoodForwardTrendsReportII) 가 단순히업계전반에대한포괄적인정보를 모두전달하기보다,신뢰할만한다른정보들과 더불어식품분야에대한소비자와업계의보다 생산적인논의와이해를이루어내는데이용 되길희망한다. Asia Pacific Food ForwardTrends ReportII
  3. 3. 식문화 트렌드 : 세계적인 인식 자넷 헬름(Janet Helm) MS, RD, 글로벌 식품영양 전략가, 웨버 샌드윅 식문화의주요변화는다양한트렌드로나타난다. 이는우리가먹는식품,구매하는방식,그리고요리 하는방식과외식하는장소를변화시키는 중요한 사회적요소가되는데,구체적인트렌드는나라별로 다르나문화적변화는놀라울정도로유사하다. 이와같은트렌드는전세계적으로확산되고있는 ‘푸디(Foodie)’문화에서 시작된것이기도하다. 사람들은이전보다음식과더욱깊은관계를맺고 있다.음식은이제자기표현의방식이자엔터테이 먼트이고,모험의원천이다.과학기술은식품구매 방식을극적으로변하게만들었으며,우리가먹는 음식에 대해 배우고,영감을찾고,그경험을나눌 수있게만들었다. 소셜미디어는다양한식문화를전세계적으로널리 퍼지게만들었다. 보다구체적으로는,소셜미디어가 사람들이 새로운 식음료 브랜드를 경험해보고, 새로운글로벌음식트렌드를찾고새로운레스토랑 들을방문하게만들고있다. 소셜미디어는사람들이음식에대한정보를접하는 방식 또한 변화 시켜왔다.먼저,우리는'시민과학 자'들이늘어난 것과 요리책을발간하고다이어트 및식품을홍보하는유명인사들이증가한것을확인 할수있었다. 소셜미디어가이끌어낸또다른주요변화는소비자 규제다.소비자들은가족및친구의조언을따르고, 식품을 판매하는 사람보다 직접먹어본사람들의 말에 더 귀 기울인다. 이러한모든문화적변화는 소비자들의음식에대한반응뿐만아니라식품에대한 신뢰와가치를따지는 그들의 행동도 함께 변화 시킨다.그리고그변화는식품브랜드에게기회이자 도전이기도하다.
  4. 4. 50% 34% 13% 3% 0% 34% 35% 19% 10% 2% 40% 35% 17% 6% 2% 76% 16% 5% 3% 0% 15% 31% 17% 3% 18% 2% 14% 48% 8% 24% 3% 11% 0% 6% 26% 23% 15% 5% 17% 1% 13% 25% 24% 11% 2% 19% 1% 18% 트렌드1 얼마나자주집에서요리를하십니까? 집에서요리를하는이유는무엇입니까? 호주 호주 중국 한국 싱가포르 자주 건강을 위해 가족 및 친구들에게 나의 요리를 먹이고 싶어서 오찬 혹은 만찬을 준비하기 위해서 개인적으로 요리를 좋아해서 경제적인 이유로 신선한 재료를 섭취하기 위해서 편리한 전자레인지용 음식을 선호해서 일주일에 몇 번 한 달에 2~4번 정도 한 달에 1번에서 일 년에 1번 정도 전혀 집에서 요리하지 않는다 중국 한국 싱가포르 집에서먹거나혹은밖에서먹거나, 점점안으로또밖으로 먹고사는문제에대한높아지는관심과건강하고편리한가정요리에대한증가하는 수요는소비자들이집에서음식을만들어먹도록하는바탕이되고있다. 집에서 음식을 만들어 먹는 사람들이 늘어나는 동시에, 외식에대한 선택권도 보다 다양해지면서 아태지역 소비자들의 식습관도 뚜렷한 차이를 두고 변화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2015푸드 포워드리포트 조사에서,34%의한국 소비자들이 주 중 대부분의 날에 집에서 음식을 직접만들어먹는다고 답했다.가장높은응답률을 보인 곳은 76%가 자주 집에서 요리를 한다고 응답한 호주였다. 중국 소비자는 50%, 싱가포르 소비자는40%로그뒤를이었다. 이는아시아지역 에서 소비자들이 건강에 특히 신경을 쓰기 때문 으로 분석된다.
  5. 5. 4% 92% 4% 5% 3% 60% 32% 22% 70% 3%1% 18% 2% 47% 21% 59% 49% 96% 92% 80% 또한,각시장의사회및인구변화가소비자들의 식습관에도 영향을 미친다고 조사됐다. 한국의 경우, 2020년에 1인 가구의 비중이 약 30%에 달할것으로예측 돼, 집에서편리하고건강하게 혼자 먹는 사람들이 많아지는 동시에 1인 외식 추세도더불어더욱확장될것이라고전망된다. 텔레비전쇼에‘젊은셰프’들이출연하는경우가 많아지면서,집에서음식을 만들 때에도 새로운 경험을추구하는경향이나타나고있다. 음식배달서비스의보급정도또한그나라소비자 들의식습관에영향을미친다.31%의한국소비자 들이 주 1회 혹은 그 이상의 횟수로 음식을 배달 (슈퍼마켓혹은패스트푸드포함)해먹는다고답했 고,중국의경우44%의소비자가주1회이상배달 해먹는다고 답했다. 또한, 42%의 중국 소비자는 직장에서주1회혹은그이상음식배달을한다고 답했으며, 한국 소비자는 29%의 소비자가 그렇 다고 답했다. 2015푸드 포워드리포트조사에서,92%의한국 소비자가아주가끔이라도새로운레시피를시도 해본적이있다고답했으며,중국소비자는96%가, 호주와 싱가포르의 소비자 각각92%, 80%가 그뒤를이어응답했다. 한편,한국에서는새로운수입재료및수입식품을 접할 수 있는 기회가 많아지면서, 요리에 대한 소비자의관심도함께커지고있다. “최근 들어 이국적인 재료를 구할수있는곳이 확실히많아졌어요. 동시에,요리가자신을 표현하는방법의 하나로 진화 하고 있는 것 같아요.” 이영지 한국중앙일보기자 요리를할때새로운레시피를시도하십니까? 호주 중국 싱가포르한국 자주 전혀 하지 않는다 요리를 하지 않는다가끔 가 끔 또는 자주 가 끔 또는 자주 가 끔 또 는 자주 가 끔 또 는 자주 1 한편,싱가포르와호주에서주1회이상음식을주문 하는응답자는각각18%와16%밖에없었다.한국, 중국과는 다르게 직장에서음식을배달시켜먹는 경우도드물어11%의싱가포르소비자와10%의 호주소비자만이주1회혹은그이상직장에서음식을 배달하는것으로조사됐다.특히호주에서는직장 으로음식배달하는것이보편적이지않기 때문에, 호주의응답자중50%는한번도직장으로음식을 배달 받아 먹어 본적이 없다고 응답했다.
  6. 6. 44% 30% 8% 6% 11% 31% 51% 11% 5% 2% 18% 27% 27% 13% 15% 16% 23% 17% 16% 27% 42% 20% 8% 5% 24% 29% 23% 13% 8% 10% 11% 15% 19% 11% 36% 10% 6% 4% 6% 50% 24% 1% 17% 8%I don't work outside the home Euromonitor International, 2014, Singapore: Country Pulse 배달음식의보급이 시간에 쫓기는가정과직장인 들을위한서비스로여겨지지만,싱가포르 소비자 들은 다양한 음식을 가까운 거리에 접할 수 있어 외식을 선호한다고 답했다. 싱가포르의 호커센터 (Hawker Center)들은다양한음식을판매하는 곳으로 주택단지와 쇼핑센터 사이에 위치한다. 2014년통계청자료에따르면,싱가포르의가정은 월 평균 267 싱가포르달러를 외식비로 썼으며, 이는 2009년보다 3분의 2가량 증가한 수치다. 호주내에서음식배달이점차늘어나고있는것은, 집에서 식사를 하고자 하는 소비자들이늘어나고 있음을 더욱 부각시킨다. 대형마트에서제공하는 서비스부터도시락과레시피를 집으로배달해주는 소규모 전문 식품 매장의 출현은 최고의 식사를 집에서즐길수있는기회를제공하고로컬식품을 먹도록권장한다. “소비자들은 편리함을 원하고 건강한 음식을 먹고 싶어하며, 섭취하는 식사가 영양적으로 균형 잡힌 것은 물론, 그것이 영양사에게 검증 된 것이기를 바랍니다. 대부분의 소비자들은 시간에 쫓기거나요리실력이부족하기 때문에 매일 저녁을 집에서 만들어먹는것을힘들어합니다.” 엠마스털링(Emma Stirlin) 호주스쿱뉴트리션(Sccop Nutrition) 영양사 얼마나자주집에서음식을배달해먹습니까? 얼마나자주직장에서음식을배달해먹습니까? 호주 한국 싱가포르중국 호주 한국 싱가포르중국 일주일에 1번 이상 한 달에 1번~3번 이상 일년에 몇 번 일년에 몇 번 일 년에 1번 혹은 그 이하 전혀 없다 일주일에 1번 이상 한 달에 1번~3번 이상 일 년에 1번 혹은 그 이하 전혀 없다 2 1 2
  7. 7. 41% 74% 6% 11% 2% 7% 51% 16% 13% 7% 13% 19% 16% 8% 16% 55% 15% 17% 7% 6% ‘나는음식을사랑해요!’아시아의온라인 ‘푸디(Foodie)’문화활발해져 최근소셜미디어는새로운레시피를공유하고영감을주고받는 활발한정보공유의장이되고있다. 트렌드2 새로운레시피는주로어디에서발견하십니까? 호주 중국 한국 싱가포르 블로그 및 온라인 요리책 구전口傳 TV 요리채널 감으로 해본다 소셜미디어는사람과음식의상호관계뿐만아니라, 사람들이음식을이해하고 해석하는 방법에도 큰 영향을미친다. 2015푸드포워드리포트조사결과,소셜미디어가 소비자들의 지식, 통찰력, 요리 습관 등에 많은 영향을미치는것으로나타났다. 새로운음식과레시피에도전장을내미는사람들이 늘어나는동시에(트렌드2참고),이러한이색적이 면서도새로운레시피들을인터넷을통해쉽게접할 수있게됐다.이번설문조사결과,3개국에서절반 이상의응답자들이블로그 및 온라인포털을통해 새로운 레시피를 접한다고 응답했다.(한국74%, 중국55%,싱가포르51%,호주41%)식품회사들 또한 온라인을 통해 소비자들과직접적으로소통 할 수 있는 컨텐츠를 개발하며 이와 같은 추세에 적극적으로대응하고있는것으로보인다. 한국의경우,라이프스타일컨텐츠를다루는한국의 파워블로거들이요리의준비및재료손질과정을 비롯한 전반적인 요리 과정 관련 컨텐츠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을 높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특정제품또는재료를활용한컨텐츠에대한수요 가있는것이라고도볼수있다. 온라인을통해확인할수있는레시피가늘어나면서, 요리책을사용하는사람들은점차줄어들고있다. 한국의경우,요리책을통해새로운레시피를찾는 사람들은6%에불과했고,호주(19%),중국(15%), 싱가포르(16%)이 그 뒤를 이었다. 그러나단순히 블로그 및 온라인를 통한레시피확산이요리책의 인기를떨어트린것은아니다.
  8. 8. 9% 38% 28% 19% 6% 1% 20% 45% 30% 4% 4% 16% 34% 27% 19% 5% 32% 28% 23% 12% 29% 62% 42% 40% 5% 11% 13% 37% 34% 17% 30% 8% 22% 12% 31% 27% 15% 6% 20% 14% 39% 21% 30% 8% 한국과싱가포르소비자10명 중 4명(한국 42%, 싱가포르40%)은소셜미디어가식품회사들또는 소비자들에 의해 활발하게활용되고있다고응답 했으며,중국의경우10명중6명의소비자(62%)가 그들의음식리뷰또는경험을소셜미디어에한달에 한번이상올린다고답했다.한국의경우,약8%의 소비자가적어도하루에한번은소셜미디어컨텐츠를 업로드하는것으로나타났다.호주에서는소셜미디어 포스팅 빈도수가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29%가한달에한번음식관련컨텐츠를올린다고 답변한 동시에, 34%는 음식 관련 컨텐츠를 절대 소셜미디어에올리지않는다고답변했다. 2015푸드포워드리포트 조사 결과, 4개국 모두 먹는모습이나음식사진을SNS에올리는이유로, 공통 관심사를 갖고 있는 친구들이나 팔로워들과 경험을 나누고 싶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이러한 경향은 특히 중국(45%)과 한국(34%) 소비자들 에게서 강하게 나타났다. 반면 호주와 싱가포르 응답자의경우,장소에대한평가를위해주로소셜 미디어를활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호주38%, 싱가포르34%) “사람들은소셜미디어를통해 어디에서 무엇을 하고 있는지 자랑하고싶어해요. 그렇기때문에새롭고트렌디한 레스토랑이나 음식이 생기면 바로 먹어보고 소셜 미디어에 올리고싶어하죠. 이는 어떤 음식점에 사람들이 줄을서서기다리게만들정도로 영향력이있습니다.” 안나폴리비오(Anna Polyviou) 호주파티시에얼마나자주본인의다이닝또는식품관련리뷰를소셜미디어에게재하십니까? 먹는모습이나음식사진을SNS에올리는이유가무엇인가요? 호주 호주 한국중국 싱가포르 중국 싱가포르한국 매일 내가 방문한 음식점을 평가하기 위해 친구들과 팔로워들에게 내가 방문한 식당과 내 위치를 공유하기 위해 기타 음식을 포함해, 모든걸 SNS을 통해 업데이트 하기 때문에나를 포함해, 친구들이나 팔로워들이 음식에 관심이 많아서 드물게 절대 게재하지 않음일주일에 1번 한 달에 1번 한 달 에 1번 또는 그이상 한 달에 1번또는그이상 한 달에 1번또는그이상한달에1번또는 그 이 상
  9. 9. 36% 29% 12% 13% 5% 29% 21% 13% 21% 9% 16% 9% 8% 16% 9% 14% 6% 8% 13% 9% 50% 5% 7% 42% 28% 77% 63% 33% 46% 76% 54% 24% 52% 58% 48% 42% 카트대신클릭으로 장보는모바일소비자 아직도많은사람들이식료품을구입할때에슈퍼마켓에서장을보지만, 온라인마켓을이용하는사람들의숫자역시느리지만꾸준하게증가하고있다. 일주일에한번이상온라인을통해식품또는음료를 구입한다고 대답, 조사에참가한아시아4개국중 가장활발히온라인을통해장을보는것으로나타 났다.한달에1번정도온라인을통해구입한다고 대답한응답자의경우,한국이63%,중국이77%를 기록했다.반면,호주와싱가포르소비자의경우2명 중1명(호주50%,싱가포르42%)이온라인을통해 식품또는음료를구입하지않는다고답하여대조된 결과를보였다. 트렌드3 식품이나음료는얼마나자주온라인에서구입하십니까?(배달음식및식료품쇼핑포함) 작년에비해온라인으로식품을구입하는횟수가 늘었습니까? 일주일에 1번 이상 한 달에 1번 이상 한 달에 2-3번 한 달에 1번 일년에 몇 번 일년에 1-2번 하지 않는다 호주 호주 한국 한국 중국 중국 싱가포르 싱가포르 그렇다 아니다 지난 12개월 동안의 온라인 식품 쇼핑 트렌드를 살펴보면,3개국절반이상의응답자들이전년도에 비해 온라인쇼핑을하는횟수가늘었다고답했다. (한국52%,중국76%,싱가포르58%,호주는46%) 최근한국내한대형마트에서는온라인을통한신선 식품구입이가공식품구입수치를넘어서기도했다. 4개국 모두 주로모두과자또는통조림식품과같은 식료품을 온라인을 통해 구입한다고 응답했으며 싱가포르를 제외하고,모든나라에서상하지않는 식품구입을선호했으며,음료역시많이구입하는 항목3순위에들었다.(한국76%,중국70%,싱가 포르45%,호주38%) 유통업계 전반에서 온라인 판매량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있으며,특히온라인상에서식음료제품의 판매량이늘고있는추세다. 2015 푸드포워드 리포트설문조사 결과,한국과 중국소비자약3명 중1명(한국29%,중국36%)이
  10. 10. 3% 1% 12%11% 3% 5% 2% 4% 70% 63% 12% 14% 2% 3% 2% 1% 7% 5% 27% 11% 48% 11% 17% 66% 13% 16% 13% 45% 35% 53% 7% #1#2 #3 27% 31% 14% 76% 45% 14% 6% #1#3 #2 27% 45% 21% 70% 36% 29% 2% #1#2 #3 26% 22% 7% 38% 27% 37% 13% #1 #3 #2 한국(31%)과 중국(45%)의 경우, 육류 및 유제품 구입이 가장 많이 구입하는 항목 3순위안에들었다. 4개국중한국소비자는유일하게할인마트(63%)를 가장선호하고,호주와싱가포르소비자3명중2명 (호주 70%, 싱가포르 66%)과 중국 소비자들의 절반(48%)은동네슈퍼마켓에서자주식품과음료 를구입하는 것으로 응답했다. 반면, 한국 소비자 의경우14%만이동네슈퍼마켓에서식료품을구입 한다고답했다. 주로어떤종류의식품을온라인에서구입하십니까? 식품을주로어디에서구입하십니까? 과일/채소 백화점 (식품코너) 할인마트 재래시장 동네 슈퍼마켓 온라인 몰 구입하고자 하는 식품에 따라 다름 유아식품 음료 기타 레스토랑/패스트푸드식료품 (과자 혹은 통조림 식품) 유제품/육류 호주 호주 중국 싱가포르한국 한국중국 싱가포르 한편,싱가포르(53%)와호주(37%)소비자 들은온라인으로레스토랑의음식과패스트 푸드를자주주문한다고답했다.
  11. 11. 3 17% 3% 15% 7% 20% 35% 3% 17% 1% 18% 2% 43% 7% 12% 16% 3% 16% 21% 33% 9% 2% 26% 5% 7% 3% 28% 27% 4% 3 Singapore Business Review, Singapore’s 20 hottest startups to watch in 2014 직접 구입하거나 온라인을통한구입을선호하는 소비자 비중은 나라별차이가나타난반면,4개국 모두식품또는음료구입에있어가장중요한요소로 ‘품질’을공통적으로꼽았다.더나아가,수입제품들 에대한접근성이높아지면서소비자들은더욱좋은 품질의제품을원하게됐다. “많은사람들이고품질의 제품을구입하기위해국내산 제품보다해외제품을선택할 것으로봅니다.온라인쇼핑을 통해해외식재료에대한 접근성이훨씬높아졌다는 점도주요요인입니다.” 2014년,싱가포르비즈니스리뷰(Singapore Business Review)에 따르면,싱가포르의새로운식료품마켓,레드마트(RedMart)는 주문할때스마트폰앱을사용할수있는시스템을도입했다. 2개월이 지난 후, 해당 마켓 내 주문의 24%가 앱을 통한 것으로 확인됐으며, 모바일 구입에 대한 소비자들의 수요가 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펭 웨이(Peng Wei) 중국 페미나(Femina) 어카운트 디렉터 식료품구입에가장영향을미치는요인무엇입니까? 호주 한국중국 싱가포르 제철 식료품 품질 가격/특별 주문 편리성 필요할 때 구입브랜드국내 재배
  12. 12. 16% 21% 36% 43% 21% 30% 49% 73% 47% 37% 6% 21% 7% 13% 64% 16% 12% 22% 47% 19% 6% 19% 45% 30% 7% 18% 56% 19% 4 http://www.adweek.com/news/advertising-branding/china-cracks-down-laughable-celebrity-endorsements-159833 5 http://www.treehugger.com/green-food/latest-victim-of-chinas-food-safety-scandals-celebrities.html 푸드트렌드에대한 유명인의영향력 트렌드4 유명인홍보대사의활동은다른소비재부문에서는 효과적일지몰라도,식품및식당관련해서는중국을 제외한다른국가에서는소비자구매의사에큰영향을 끼치지못한것으로나타났다. 2015푸드포워드리포트에서실시한설문조사에 따르면약73%에이르는중국소비자들이식품을 구입하거나레스토랑을방문할때유명셰프나브랜드 홍보대사에의해영향을받는다고응답했으며,6%의 중국 소비자만이소비 의사에영향을전혀미치지 않는다고응답했다. 그러나이와달리한국과싱가포르의경우약21%, 호주의경우16%만이유명인셰프또는홍보대사의 활동이식품구입이나식당선정에영향을미친다고 답해대조를이뤘다. 또한 모든 나라에서 식품 및 식당 관련 가족 또는 친구의추천을가장많이참고하며,믿을만한정보로 여긴다고응답했다.한국(45%),호주(64%),싱가 포르 (56%), 그리고중국(47%)소비자는평균적 으로 입소문을 통한추천이다른 방법보다약3배, 유명인 홍보대사의 영향력보다 약 7배 더 효과적 이라고응답했다. 일부에서는홍보대사가소비자및유명인양쪽모두에 미치는영향에대해더욱조심스럽게접근하고있다. 중국의경우,새로운식품안전법상홍보대사가자신이 홍보하는제품에대한품질을대중에게보장해야하는 책임을 진다. 싱가포르의 경우, 홍보대사에게 비용을지불하는것에대해면밀히검토중이며,홍보 대사에대한소비자들의신뢰도줄어드는추세다. 스타셰프나홍보대사에따라제품을구입하거나 식당을방문하고자하는의사에영향을미칩니까? 다음중식품이나제품을구입할때에어떤것이가장중요한요소입니까? 호주 한국 한국 싱가포르 싱가포르 중국 호주 중국 연예인 광고 (유명인사- 예: 스포츠 스타, 영화배우, 연예인) 전문가의견 (블로그나 식문화 전문가를 통해 얻은 정보) 온라인을 통해 얻은 정보 (bbs, weibo, 검색엔진) 친구들이나 가족들의 추천 그렇다 그렇지않다 상관없다 인기있는스타가많은영향력을갖는중국과달리, 다른국가에서는그영향력이한정된것으로확인됐다. 4.5
  13. 13. 결론 웨버 샌드윅의 2015 푸드 포워드 리포트는 확대된 디지털 환경과 많은 소셜 플랫폼들이 사람들이 정보에 접근하고 경험을 공유할 수 있게 만들었고, 나아가 음식과 식품 브랜드들과 관계를 맺는 방식에도 영향을 미쳐왔음을 확인했다. 이에,식품생산자들과여러브랜드,또한관련서비스를제공하는사람들은그들의 타깃 소비자들이 원하는 바와 수요를 보다 정확히 파악하는 것이 필요하며, 이미 이와 관련한 다양한 사례들이 지속적 으로 나타나고 있다. 디지털 환경 변화와 다양화된 소셜 채널들은 이러한 추세를 정점에 올려두었으며, 음식을 사랑하는 푸디(Foodie) 문화가 활발해지는 기반이 됐다. 주요 소비자들의 의견을 듣고, 주의 깊게 살펴봄으로써 유대 관계를 형성하는 타깃화된 마케팅 커뮤니케이션 전략을 통해 식품 생산자들, 브랜드들, 그리고 외식관련서비스를제공하는 사람들이 소비자들의 수요에 맞는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가능해지고 있다.
  14. 14. 호주 알렉스아담스 Alex Adams 소피란글리 Sophie Langley 안니폴리비우 Anna Polyviou 엠마스털링 Emma Stirling 네시아윌덴 Necia Wilden 땅고 Thang Ngo 필립데이벤포트 Phillip Davenport 푸드블로거 푸드라이터,평론가겸블로거오스트레일리안푸드뉴스기자 파티시에 스쿱뉴트리션전문영양사 더오스트레일리안푸드에디터 셰프겸TV진행자 알렉스 아담스(Alex Adams, 블로그아이디 Ms Darlinghurst)는시드니에서거주하고있는가장 인기있는식음료블로거중한명이며,그가주간으로 발행하는‘Ms Darlinghurst뉴스레터’는35,000명 의시드니주민들이구독하고있다.알렉스는모험심이 강한 ‘푸디(foodie)’들에게 새로운 다이닝 경험을 제공하는부띠크이벤트회사인Secret Foodies 도운영하고있다. 오스트레일리안푸드뉴스기자로활동중인소피는 음식,웰빙,그리고환경에대한이슈를심층적으로 다룬다. 현재 낭비가 식품 문화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조사를진행하고있으며,요가 강사로도활약 하고있다. 멜버른출신파티시에안나는파리의피에르에르메를 비롯전세계유명한파티시에들과함께일하며경력을 키웠다.지난2년반동안시드니샹그릴라호텔에서 매번매진을자랑하는디저트이벤트로유명세를얻은 안나는당근케이크로“2014년호주최고의디저트 상”을수여하는등다양한상을수상했고,호주에서 방영중인‘마스터셰프’에출연하고있다. 엠마스털링은20년넘는경력을자랑하는전문영양 사다.엠마는경영자,블로거,매체평론가,작가,학자 겸상을받은영양학블로그,스쿱뉴트리션의에디터 등,다방면에서활발히활동하고있다.스쿱뉴트리 션은멜버른에위치한자문회사로,음식,매체,그리고 건강관련산업의컨설팅을제공한다.2015년에는 자격증을 수여 받아영양관련내용을다루는전문 블로거들을총괄하는StorehouseBlogDirectory를 선보였다. 네시아는더오스트레일리안의푸드에디터이자본지 칼럼 Weekend A Plus 및 Personal Oz의작가 이며,더오스트레일리안이선정하는Hot50레스토랑 리스트의공동저자다. 카트리나메이닌크 Katrina Meynink 푸드라이터 음식관련커뮤니케이션전문가셰프카트리나는평소 깊은 열정이 있는 음식과글쓰기를 결합해식문화 관련작가(Food writer)로활약하고있다.두권의 요리책을 출간한 그녀는 페어팩스 미디어 데일리 라이프(Fairfax Media Daily Life)의주간레시피 칼럼을 비롯 국내외 푸드 잡지의프리랜서작가로 활동하고있다. 비디오를 이용한 블로그를 처음으로 선보인 땅의 유투브 널은 최근 100만조회수기록을 넘어섰다. 땅은현재호주최고의음식블로그4위와영향력있는 호주푸드관련소셜미디어100인중3위로올라있다. 캐시코고 Kathy Cogo 커뮤니케이션매니저,오스트레일리안올가닉 오스트레일리안올가닉(Australian Organic)은 호주에서가장 규모가 크고 인지도가 높은 유기농 인증기관이다. 뉴질랜드에서태어난필립데이벤포트는유년시절 부터주체할수없는음식에대한열정을키워갔다. 정통프랑스식요리전문가인데이벤포트는55개국의 요리와 지역을 소개하는 프로그램 ‘The Toque 12’의 진행자이자 제작 책임자로도 활발히 활동 하고있다. 도움 주신 분들
  15. 15. 중국 한국 가오총 Gao Chong 쩡단 Zeng Dan 장흐 Zhang He 왕슈오 Wang Shuo 메이(김유진) May, (Yu-Jin Kim) 이영지 Young-ji Lee 정성구 Sung-koo Chung 쿨라장 Kula Jiang 펭웨이 Peng Wei 라이프스타일디렉터 라레비드뱅드프랑스기자 뉴웨스턴퀴진기자모던위클리편집장 요리연구가 중앙일보<강남통신>기자 구스테이크총괄셰프 조커의라이프스타일수석기자 페미나어카운트디렉터 라이프스타일(Life Style)은 부동산, 예술, 여행, 식문화,럭셔리,그리고세계최고브랜드들에대한 최신뉴스를소개하는,2개국어로발행되는잡지다. 가오이사는중국과다른나라의식도락문화교류에 대한 정보를 여러 차례 독자들에게 소개한다. 스타일,문화,비즈니스의소식을전하는유명주간지 모던 위클리의 왕 슈오 편집국장은 음식 및 패션 관련 최신 트렌드를 소개한다. 메이는출판기획자에서웹콘텐츠기획을거쳐요리 연구가가된푸드스타일리스트이다.오랜해외생활 에서체득한요리법과자신만의색감을가진스타일 링을 <에쎈>, <레몬트리> 등 다양한라이프스타일 잡지와방송,여러브랜드의광고를통해선보이고 있다.자신의요리를나누기위해요리전문사이트 출출닷컴(choolchool)과블로그(may041208), 그리고카카오스토리를운영중이며,쿠킹스튜디오 ‘메이스 테이블(May's table)'을 이끌고 있다. 지은책으로는《오니기리》,《소박한한그릇》, 《메이의초간단요리》가있다. 이영지기자는한국의대표적인종합일간지중앙일보 에서라이프,문화,음식등을다루는섹션지,‘강남 통신’의기자로다양하고재미있는 음식 이야기로 독자들에게가깝게다가가고있다.푸드&다이닝등 라이프스타일전반에대한다양하고심층적인기사를 통해 새로운 트렌드를 소개해온 이영지 기자는 트렌드와음식에대한깊은이해를 바탕으로 한국 소비자들에게 식품 업계 전반에 다양한 정보와 식견을전하고있다. 정성구 셰프는국내에 드라이에이징붐을일으킨 ‘구스테이크(Goo STK) 528 & 733’에서드라이 에이징스테이크숙성및스테이크개발,바비큐그릴 상품연구를담당하는총괄셰프이다.구스테이크 는매장에서직접건조숙성하여깊은풍미를지닌 스테이크로유명하다.정성구셰프는17년간이탈 리안과프랑스요리를기반으로하는메뉴를 선보 여왔으며,별다른시즈닝없이도고기본연의묵직한 풍미를느낄수있는최상급스테이크요리를선보 인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현재까지 육류에 대한 남다른이해와차별화된그릴링기술로정통미국식 드라이에이징스테이크의진수를선보이고있다. 라 레비 드 뱅 드 프랑스 (La Revue du Vin De France)는 세계적으로 가장오래된와인잡지 중 하나로꼽힌다.쩡단기자는주로중국와인브랜드에 대한 기사를 작성하며, 종종 고급 식문화에 대한 소식도 전하고 있다. 장흐기자는2개국어로 발행되는 식음료 월간지 <뉴웨스턴퀴진>의식음료와식당추천담당기자로 활동하고 있다. 기자쿨라 장은 남성의 패션, 스타일, 문화 등을 다루는 유명 남성 잡지 조커(JOKER)의 라이프 스타일부문수석기자다.쿨라수석기자는중국의 최신식문화,패션,그리고라이프스타일트렌드에 대한 기사를 작성한다. 팽 웨이는 엘르(ELLE)와 마리 끄렐르(Marie Claire)의 자매 잡지이기도 한 페미나(Femina) 도시부문어카운트디렉터이다.팽웨이는격주로 발행되는 라이프스타일 부문을 책임지고 있으며 음식, 주요 브랜드 화장품, 신발, 가방, 그 외 여성 패션에 대한 소식을 독자들에게 전하고 있다.
  16. 16. 싱가포르 제이미후 Jamie Foo 탄용화 Chef Tan Yong Hua 오렐리앵라반 Aurélien Laban 레슬리테이교수 Dr Leslie Tay 탄핀옌 Tan Pin Yen 위아싱가보르학생대변인 레스토랑홈(HOME) 총주방장및 2013아이언셰프태국우승자 브라서리가브로쉬레스토랑영업매니저 저자,사진작가겸푸드블로거 특파원및싱가포르ZbBz잡지편집장 위아싱가포르(We Are Singavore)프로젝트는 싱가포르의 난양기술대학교(Nanyang Techno logical University)의위킴위대학원(Wee Kim Wee School) 졸업생들네명이시작한그룹으로, 로컬 식품을 섭취하는 인식을 확산시키기 위해 활동하고 있다. 탄용화 셰프는 아이언 셰프 태국의 첫 싱가포르 우승자이며제6회국제중화요리챔피언십에서금상 및두개의은상을수상했다.그는또한2004싱가 포르고메헌트(Singapore Gourmet Hunt)에서 금상을수상한바있으며,2013년8월부터레스토랑 홈의총주방장으로활동하고있다. 오렐리앵은싱가포르트라스거리(Tras street)에 위치한 프랑스 레스토랑 브라서리 가브로쉬 영업 매니저다.이레스토랑은프레데릭콜린(Frédéric Colin)셰프의 총괄 아래 정통 파리지앵스타일의 요리를선보이고있다. 테이교수는싱가포르미식계의권위자로싱가포르 음식에대한책을총3권발간했다.그는지난10년 동안싱가포르전역을여행하며최고의길거리음식 등주옥같은인사이트를독자들에게소개했다. 핀옌편집장은싱가포르의첫2개국어럭셔리라이프 스타일및미식전문지인ZbBz를창간했다.편집장 으로재직하는동안그녀는조엘로비숑(JoelRobu chon)셰프와같은여러유명인사들을소개했다.
  17. 17. +61 2 9994 4468 alawler@webershandwick.com www.webershandwick.com.au +61 2 9994 4467 mnajjar@webershandwick.com facebook.com/WeberShandwickAPAC webershandwick.asia twitter.com/engagingalways weibo.com/u/2949235562 Linkedin /Company/WeberShandwick YouTube /WeberShandwickAP +86 21 6322 2746 dburns@webershandwick.com webershandwick.cn +86 10 8569 9929 sdang@webershandwick.com +82 2 6250 7007 Tyler.Kim@webershandwick.com webershandwick.co.kr +82 2 6250 7004 Ihn.Chee@webershandwick.com +65 6825 8000 vnikolovski@webershandwick.com webershandwick.asia/foodforward-SG +65 6825 8007 mcunico@webershandwick.com facebook.com/WeberShandwickKorea webershandwick.co.kr 웨버샌드윅의2015 Food Forward 리포트에대한문의가있으실경우,아래담당자에게연락주시기바랍니다. 대표 대표 대표 컨슈머&라이프스타일팀상무 컨슈머&라이프스타일팀상무 식품&영양팀팀장 대표 컨슈머&라이프스타일팀상무 호주 글로벌 한국 중국 한국 싱가포르 에이바로러 Ava Lawler 데런번스 Darren Burns 김원규 Tyler Kim 바네사니콜로브스키 Vanessa Ho Nikolovski 마가렛쿠니코 Margaret Cunico 지인 Ihn Chee 마리나자르 Marie Najjar 사이먼댕 Simon Dang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