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r SlideShare is downloading. ×
photo
photo
photo
photo
photo
photo
photo
photo
photo
photo
photo
photo
photo
photo
photo
photo
photo
photo
photo
photo
photo
photo
photo
photo
photo
photo
photo
photo
photo
photo
photo
photo
photo
photo
photo
photo
photo
photo
photo
photo
Upcoming SlideShare
Loading in...5
×

Thanks for flagging this SlideShare!

Oops! An error has occurred.

×
Saving this for later? Get the SlideShare app to save on your phone or tablet. Read anywhere, anytime – even offline.
Text the download link to your phone
Standard text messaging rates apply

photo

379

Published on

Published in: Art & Photos
0 Comments
0 Likes
Statistics
Notes
  • Be the first to comment

  • Be the first to like this

No Downloads
Views
Total Views
379
On Slideshare
0
From Embeds
0
Number of Embeds
1
Actions
Shares
0
Downloads
0
Comments
0
Likes
0
Embeds 0
No embeds

Report content
Flagged as inappropriate Flag as inappropriate
Flag as inappropriate

Select your reason for flagging this presentation as inappropriate.

Cancel
No notes for slide

Transcript

  • 1. Bernard Faucon)
  • 2. 작품3: 사랑의 방작품4: 황금의 방 작품5: 글쓰 기 작품6: 우상과 제물들작품7: 이미지의 종말
  • 3. Bernard Faucon) 우리는 어떤 것을 자기 것으로 만들기 위해 사진을 찍는다. 그러나 소유할 수 있는 것이 아무것도 없음을 곧 깨닫게 된다. 하여, 잃어버린 것의 영광을 노래하기로 결 정하자. 기적이 일어난다. 부재에 적응하려고 세심히 노력함으로써, 현존의 매우 확고한 인상을 만들어낸다는 것이다. 사진은 종교적 실천이다. 얻으려 생각하는 것을 얻지 못하고, 구하려 생각하는 것을 구하지 못하지만, 더 많이 얻고, 더 많이 구할 수 있으니 말이다. - 베르나르 포콩 프랑스 프로방스 지방에서 출생.• 1973년 소르본 대학교 철학과를 졸업한 뒤, 1976년부터 프리랜서 사진작가 로 활동하면서 사진과 회화작업을 병행한다.• 1978년, 자신의 유년시절의 추억을 재현하기 위해 마네킹(인형)을 이용하고 구체적인 상황을 연출해 찍은 첫 사진집 <여름방학• ( Les Grandes Vacances)>을 발표해 커다란 주목을 받는다. 이후, 소위 ‘미 장센(mise-en-scene) 포토’ 혹은 ‘메이킹 포토’라는 장르를 유행시키면서 이 분야의 선구자로 활동한다.• 1980년대와 1990년대를 거치며 <사랑의 방(Les Chambres d’amour)>시리 즈, <우상과 제물들(Les Idoles et Les Sacriflices)>시리즈, <글쓰기(Les Ecritures)>시리즈를 차례로 발표하면서 꾸준한 주목을 받았다.• 1997 ~ 2005년 동안, 세계 25개국을 돌면서 각국의 청소년들에게 일회용 카 메라를 나누어 주고 하루 동안 사진을 찍게 한 뒤 그 가운데 잘 된 것들을 골 라 국가별로 전시하는 ‘내 청춘의 가장 아름다운 날’작업을 진행하기도 했다. 특히 이 프로젝트는 2005년 8월 한국의 헤이리에서 마지막을 장식하였다.
  • 4. Bernard Faucon)
  • 5. Bernard Faucon)• 주요작품(시리즈 별) :• 1977-1981 여름방학 Les Grandes Vacances• 1981-1984 시간의 경과 Evolution probable du Temps• 1984-1987 사랑의 방 Les Chambres d`amour• 1987-1989 황금의 방 Les Chambres d`or• 1989-1991 우상과 제물들 Les Idoles et Les Sacrifices• 1991-1993 글쓰기 Les ecritures• 1993-1995 이미지의 종말 La Fin de L`image
  • 6. 작품1: 여름방학베르나르 포콩은 70년대 말, 마네킹 시리즈를통해 전 세계에 처음 알려지게 되었다. 자신의 어린 시절의 기억을 재현하면서 문학적인 감성을 발현하여 직접 만든 100여 개의아이 마네킹들을 가지고 고향 APT에서 <여름방학>시리즈의 작품들을 창조했다. [픽션에 의한 리얼리즘] 이라는 새로운 시도를 한 베르나르 포콩의 사진들은 프루스트의‘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라는 책에서 영감을받았다고 한다. 이 <여름방학>시리즈는 현대 미술사, 그리고사진사에 메이킹 포토의 개념을 처음 도입시
  • 7. 여름방학
  • 8. 여름방학
  • 9. 여름방학
  • 10. 여름방학카니발 왕의 간식
  • 11. 여름방학
  • 12. 여름방학
  • 13. 작품2: 시간의 경과<시간의 경과>시리즈는 베르나르 포콩의 <여름방학>시리즈에 등장한 마네킹들이 사라지고 다음에 이어지는 <사랑의방>을 예고하는 전환적 의미를 가지고 있다.
  • 14. 시간의 경과
  • 15. 시간의 경과
  • 16. 시간의 경과
  • 17. 시간의 경과
  • 18. 작품3: 사랑의 방<사랑의 방>시리즈는 ‘첫 번째 방’, ‘두 번째방’,…… 그리고 ‘마지막 방’ 이렇게 제목이 붙여진 총 20개의 시리즈는 현실과 허구의 경계를모호하게 하는, 환상적이면서도 로맨틱한 느낌을 잘 담아낸 작품들이다.‘세상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만질 수도, 볼 수도 소유할 수도 찍을 수도 없다. 사랑 역시 그러하다. 봄햇살, 한여름의 태양, 가을낙엽의 쓸쓸함, 한겨울의 함박눈. 그 어느 것도 사랑을 제대로 표현할 수없다. 그것들은 다만 배경일 뿐 가장 찍고 싶은 것은 결코 찍을 수 없는 것이다. 그것은 사랑의 얼굴’– 베르나르 포콩 <사랑의 방>중에서
  • 19. 사랑의 방 겨울의 방
  • 20. 사랑의 방첫 번째 사랑의 방
  • 21. 사랑의 방
  • 22. 사랑의 방
  • 23. 사랑의 방마지막 사랑의 방 떠나간 사랑의 방
  • 24. 작품4: 황금의 방<황금의 방>시리즈는 베르나르 포콩이 아시아를 여행하면서 느낀 신비스러움을 표현했다고 한다. 아시아의 현란한 비단 의상과 황금 사원의 이미지에서 영감을 받아잠재되어 있던 종교적 기억을 드러내려 했다.
  • 25. 황금의 방
  • 26. 황금의 방
  • 27. 작품5: 글쓰기베르나르 포콩의 <글쓰기>시리즈에서는 사진을 찍기 위해 거대한 글자들을 풍경 속에 설치하고 그 글자들을 마치 기념하는 것처럼 촬영을 시도했다. 이는 ‘사진이 행위 예술에 대한 기록이 될 수 있다’는 작가의 생각을 보여주려 한 것이라고 한다.
  • 28. 글쓰기
  • 29. 처음 사진을 접했을 때 사진 속 글씨를 사진 위에 직접 쓴 것으로 착각하지만 자세히 보면 풍경 속에 글씨를 심어 놓은 것을알 수 있다. ‘우리가 꿈꿔왔던 것을 실현 했다. 더 이상은 없다.’
  • 30. 작품6: 우상과 제물들 <우상과 제물들>시리즈는 인물과 풍경이라는 사진의 전형적인 소재로 복귀한 작품이다. 여기 나오는 소년들의 이미지를 찍기 위해 베르나르 포콩은 인류가 발명한 가장 근원적인 광채인 불 을 피워 그 빛으로 사진을 찍었다. 소년들의 순 진한 얼굴과 피를 연상시키는 붉은 물감을 뿌린 풍경들이 상대적인 조화를 잘 이루고 있는 작<우상과 제물들>에 나타나는 미소년기의 아이들은 아직 성을 내 품들이다.보이지 않은 가장 순수한 영혼을 지녔으며 그래서 영웅과도 같은 인간의 우상이 된 시기이다. 그리고 이 작품에서는 그런 의미의 인위적이지 않은 아름다움 그 자체로서 사람의 몸을 나타냈다. 그렇지만 살아있는 사람의 몸의 아름다움을 사진에 모두담을 수 없었다. – 베르나르 포콩
  • 31. 우상과 제물들
  • 32. 우상과 제물들
  • 33. 우상과 제물들
  • 34. 작품7: 이미지의 종말프레송 프린트 기법과 정사각형 사이즈의 인쇄만을고집해온 베르나르 포콩이 이제까지 작품들과 달리, 5.5X8cm의 작은 인화지에 담아낸 총 40점의 시리즈 작품들이다. 소년의 등, 손, 엉덩이 등의 신체 일부에 ‘너, 황량한 이미지’, ‘마지막’ 등의 문구를 쓰고 이를 클로즈업하여 촬영하였다. <이미지의 종말(La finde I’image)>이라는 제목에서 알 수 있듯이, 작가 자신의 어린 시절에 대한 향수에 종말을 고하고, 또 이제까지 해온 이미지 연출에 종말을 고하고 있다.이 후, 베르나르 포콩은 더 이상 사진촬영 작업을 하지 않고 있다.
  • 35. 이미지의 종말‘이 점에선 거짓말을 할 수없어’
  • 36. 이미지의 종말‘너의 찬란한 시기’ ‘넌 내게 세상을 감추는 구나’
  • 37. 이미지의 종말‘천사도, 악인도 아닌 불행이 원하는…..’
  • 38. 질문 있으신가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