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mmer of Su-Rak—San Mountain near Seoul 3 Aug 2014
Edited by Seung J. Lee
오늘은 원래 단체 등산이 계획되어 있었으며 태풍으로 인해 취소되었으나
아침에 일어나니 의외로 날씨가 괜찮은 것 같다.
그래서 배낭을 메고 나선 행선지는 물이 많고 가까운 수락산.
당고개역에서 청학리 행 버스를 타고 마당...
폭포 상회 옆의 옥류폭포
그렇게 많이 다녔어도 오늘 같이 이렇게 상점 앞에 줄을 선 것은 처음 보았다.
조금 더 올라가면 쉬는 곳 맞은 편에 은류 폭포를 볼 수 있다.
조금 더 올라가면 금류폭포 아래 금오신화를 지은
김시습이 머물렀던 폭천정사 터가 나온다.
그리고 그 옆으로 난 200여 계단의 돌 계단
이 계단을 다 오르면 바로 금류동천의 암각문이 새겨진 금류동이 나온다.
금류동이 즉 하늘 같이 좋은 곳이다.
바로 보이는 곳이 내원암
그리고 천년의 미소
아침 부터 장사를 하기 위해 짐을 나르는사람.
나중에 수락산 정상에서 다시 만났다.
조금 더 올라가면 가슴이 확 트이는 조망하기 좋은 곳에 이른다.
수락 산장 옆의 약수터
수락 산장
무슨 암각문 같기도 하고---
드디어 태극기 휘날리는 정상이 보이고---
드디어 정상에, 청학리 쪽
도봉산 사패산 북한산이 한 눈에 들어오고---
동쪽 팔당방향 예봉산 검단산이 멀리 보인다.
Surak-San mountain 3 Aug. 2014
하산하면서 무명의 큰 바위 위에서 의정부 쪽을 보면서---
의정부 쪽에서는 큰 공사가 진행 중
기차바위를 내려가는 사람들
기차바위를 우회해서 돌아와서---
큰 바위 위로 맑은 물이 흐르고 많은 피서객들이---
도봉산
뒤돌아보면 수락산이---
수락산
노강 서원 앞을 지나서 쭉 더 내려가면, 낸방 된 큰 차가 나를 기다리고 있다.
좌석을 가운데로 몰아놓은 칸도 있으나 어쩐지 익숙하지 않다.
25.5도로 냉방 된 이 차를 타고 천왕역을 지나서 안전하게 귀가. END
Summer of Su-Rak—San Mountain near Seoul 3 Aug 2014
Summer of Su-Rak—San Mountain near Seoul 3 Aug 2014
Summer of Su-Rak—San Mountain near Seoul 3 Aug 2014
Summer of Su-Rak—San Mountain near Seoul 3 Aug 2014
Summer of Su-Rak—San Mountain near Seoul 3 Aug 2014
Summer of Su-Rak—San Mountain near Seoul 3 Aug 2014
Summer of Su-Rak—San Mountain near Seoul 3 Aug 2014
Upcoming SlideShare
Loading in …5
×

Summer of Su-Rak—San Mountain near Seoul 3 Aug 2014

416 views
277 views

Published on

Summer Scenery of Su-Rak—San Mountain near Seoul 3 Aug 2014

Published in: Travel
0 Comments
0 Likes
Statistics
Notes
  • Be the first to comment

  • Be the first to like this

No Downloads
Views
Total views
416
On SlideShare
0
From Embeds
0
Number of Embeds
116
Actions
Shares
0
Downloads
2
Comments
0
Likes
0
Embeds 0
No embeds

No notes for slide

Summer of Su-Rak—San Mountain near Seoul 3 Aug 2014

  1. 1. Summer of Su-Rak—San Mountain near Seoul 3 Aug 2014 Edited by Seung J. Lee
  2. 2. 오늘은 원래 단체 등산이 계획되어 있었으며 태풍으로 인해 취소되었으나 아침에 일어나니 의외로 날씨가 괜찮은 것 같다. 그래서 배낭을 메고 나선 행선지는 물이 많고 가까운 수락산. 당고개역에서 청학리 행 버스를 타고 마당바위 정거장에서 내린다.
  3. 3. 폭포 상회 옆의 옥류폭포
  4. 4. 그렇게 많이 다녔어도 오늘 같이 이렇게 상점 앞에 줄을 선 것은 처음 보았다.
  5. 5. 조금 더 올라가면 쉬는 곳 맞은 편에 은류 폭포를 볼 수 있다.
  6. 6. 조금 더 올라가면 금류폭포 아래 금오신화를 지은 김시습이 머물렀던 폭천정사 터가 나온다.
  7. 7. 그리고 그 옆으로 난 200여 계단의 돌 계단
  8. 8. 이 계단을 다 오르면 바로 금류동천의 암각문이 새겨진 금류동이 나온다. 금류동이 즉 하늘 같이 좋은 곳이다.
  9. 9. 바로 보이는 곳이 내원암
  10. 10. 그리고 천년의 미소
  11. 11. 아침 부터 장사를 하기 위해 짐을 나르는사람. 나중에 수락산 정상에서 다시 만났다.
  12. 12. 조금 더 올라가면 가슴이 확 트이는 조망하기 좋은 곳에 이른다.
  13. 13. 수락 산장 옆의 약수터
  14. 14. 수락 산장
  15. 15. 무슨 암각문 같기도 하고---
  16. 16. 드디어 태극기 휘날리는 정상이 보이고---
  17. 17. 드디어 정상에, 청학리 쪽
  18. 18. 도봉산 사패산 북한산이 한 눈에 들어오고---
  19. 19. 동쪽 팔당방향 예봉산 검단산이 멀리 보인다.
  20. 20. Surak-San mountain 3 Aug. 2014
  21. 21. 하산하면서 무명의 큰 바위 위에서 의정부 쪽을 보면서---
  22. 22. 의정부 쪽에서는 큰 공사가 진행 중
  23. 23. 기차바위를 내려가는 사람들
  24. 24. 기차바위를 우회해서 돌아와서---
  25. 25. 큰 바위 위로 맑은 물이 흐르고 많은 피서객들이--- 도봉산
  26. 26. 뒤돌아보면 수락산이--- 수락산
  27. 27. 노강 서원 앞을 지나서 쭉 더 내려가면, 낸방 된 큰 차가 나를 기다리고 있다.
  28. 28. 좌석을 가운데로 몰아놓은 칸도 있으나 어쩐지 익숙하지 않다.
  29. 29. 25.5도로 냉방 된 이 차를 타고 천왕역을 지나서 안전하게 귀가. EN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