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발점도착점
포천-가평 강씨봉(830m) 2012.01.15(일요일)강씨봉은 포천군과 가평군 경계에 위치한다. 산 정상 좌우로 매우 아름다운 경관이 펼쳐져 있어 인상적이다. 아기자기한 등산코스도 좋지만 주위의 유명한 산들에 비해서는...
조금 올라가다 뒤돌아 내려다 본 일동 일대 마을 풍경
올려다 보면---
옆으로 보면---
분명 이곳에 금광이 있었지 않았겠느냐??
주 능선에 올라와서 강씨봉 쪽을 바라본 풍경
힘들여 올라왔던 능선 합류점엔 진지가---
가평 쪽 능선에는 잘 생긴 소나무들도---
운악산 청계산 쪽을 바라본 풍경
역시 가평 쪽의 잘 생긴 소나무들
다시 한번 더 바라본 강씨봉 방향
내려 오면서 뒤돌아 본 겨울 산, 겨울에는 역시 시야가 좋다
조림도 잘해 놓은 듯
마지막 하산 지점, 이곳을 시작점으로도 할 수도---
이 깊은 곳 까지 00 농원 xx 식당 oo 펜션---
길가에 새로 잘 지은 한옥이 있어서---
온천 주변은 차로 가득---
멀리서 바라본 한북정맥 능선   END
Mt Gangssibong in Pocheon near Seoul
Mt Gangssibong in Pocheon near Seoul
Mt Gangssibong in Pocheon near Seoul
Mt Gangssibong in Pocheon near Seoul
Upcoming SlideShare
Loading in …5
×

Mt Gangssibong in Pocheon near Seoul

768
-1

Published on

Mt gangssibong in pocheon near seoul 2012.01.15

0 Comments
0 Likes
Statistics
Notes
  • Be the first to comment

  • Be the first to like this

No Downloads
Views
Total Views
768
On Slideshare
0
From Embeds
0
Number of Embeds
1
Actions
Shares
0
Downloads
1
Comments
0
Likes
0
Embeds 0
No embeds

No notes for slide

Mt Gangssibong in Pocheon near Seoul

  1. 1. 출발점도착점
  2. 2. 포천-가평 강씨봉(830m) 2012.01.15(일요일)강씨봉은 포천군과 가평군 경계에 위치한다. 산 정상 좌우로 매우 아름다운 경관이 펼쳐져 있어 인상적이다. 아기자기한 등산코스도 좋지만 주위의 유명한 산들에 비해서는 등산객이 그리 많지 않은 편이다. 특히 한나무골 계곡은 맑고 깨끗하며, 마지막 능선의 억새밭과 싸리나무, 봄철의 진달래와 철쭉이 어우러진 풍경이 볼 만하다. 강씨봉 정상에서는 국망봉, 명지산, 청계산, 운악산이 보인다.강씨봉에는 강씨에 얽힌 전설이 있다. 태봉 국왕 궁예와 부하 장수이던 왕건 사이에 싸움이 벌어졌을 당시 궁예의 부인 강씨가 현재의 강씨봉 아래 마을로 피난을 왔고, 봉우리 이름이 이와같이 불리게 되었다. 한편 피난 온강씨는 내내 철원 쪽을 바라보았는데 그 시선 방향에 있는 산은 국망봉(國望峯) 이라는 이름이 붙었다는 이야기가 전한다. 또 하나의 전설은 궁예가 태봉국을 세우고 철원에 도읍을 정한 뒤 나라의 틀을 잡아가는 과정에서 날로 폭정이 심해졌다. 그러자 강씨는 한사코 궁예에게 간언했으나 이를 듣지 않고 오히려 부인 강씨를 강씨봉 아래 마을로 귀양 보냈다. 그 후 왕건에 패한 궁예가 과거의 잘못을 뉘우치고 강씨를 찾았지만 부인 강씨는 이미 세상을 떠난 뒤였다. 회한과 자책에 빠진 궁예는 국망봉에 올라 도성 철원을 바라보았다 하여 국망봉(國忘峯)이란산 이름이 붙었다는 전설도 있다.강씨봉 등산로 가운데 가장 많이 찾는 곳은 일동면 소재지인 기산리에서 이동 쪽으로 4km 떨어진 (1)사직1리 밸말에서 복골캠프장과 채석장을 거치는 코스다. 주능선에 선 후 남쪽으로 300m 가면 정상에 이른다. (2)일동과사직1리 사이에 있는 사기막-한나무골-주능선 코스도 있다. 일단 능선에 오른 후 북쪽 헬기장을 거쳐 강씨봉 정상에 오른다. (3)사직1리에서 3km 더 가면 이동면 연곡4리, 일명 재비울인데 이곳 대진운수 연곡영업소에서 남동쪽 목뜨기전을 거쳐 남서쪽으로 방향을 잡아 도성고개 거쳐 강씨봉에 오른다.강씨봉은 일동 쪽에서만 접근할 수 있으로 알려져 왔다. 그러나 최근 버스가 가평에서 논남을 경유해 용수동으로다니면서 가평쪽에서도 강씨봉을 오를 수 있게 되었다. 이렇게 되니 일동에서 강씨봉 정상에 오른 다음 논남으로내려갈 수도 있고 반대로 적목리 논남에서 정상에 오른 후 하산길을 일동 쪽으로 잡을 수도 있다.강씨봉 정상에서의 조망은 북서쪽으로 연곡리 제비울 벌판이 시원하며, 제비울 넘어 관음산, 명성산, 멀리 철원금학산이 보인다. 명성산에서 오른쪽으로 47번 국도가 지나는 자등재, 광덕산, 상해봉, 광덕고개, 가리산이 보이고 더 오른쪽으로는 국망봉, 개이빨산 민드기봉이 시야에 들어온다. 민드기봉에서 오른쪽으로는 석룡산, 화악산, 애기봉, 응봉, 촉대봉도 보인다. (박중영의 등산 산행 산네들레 정보 중에서)
  3. 3. 조금 올라가다 뒤돌아 내려다 본 일동 일대 마을 풍경
  4. 4. 올려다 보면---
  5. 5. 옆으로 보면---
  6. 6. 분명 이곳에 금광이 있었지 않았겠느냐??
  7. 7. 주 능선에 올라와서 강씨봉 쪽을 바라본 풍경
  8. 8. 힘들여 올라왔던 능선 합류점엔 진지가---
  9. 9. 가평 쪽 능선에는 잘 생긴 소나무들도---
  10. 10. 운악산 청계산 쪽을 바라본 풍경
  11. 11. 역시 가평 쪽의 잘 생긴 소나무들
  12. 12. 다시 한번 더 바라본 강씨봉 방향
  13. 13. 내려 오면서 뒤돌아 본 겨울 산, 겨울에는 역시 시야가 좋다
  14. 14. 조림도 잘해 놓은 듯
  15. 15. 마지막 하산 지점, 이곳을 시작점으로도 할 수도---
  16. 16. 이 깊은 곳 까지 00 농원 xx 식당 oo 펜션---
  17. 17. 길가에 새로 잘 지은 한옥이 있어서---
  18. 18. 온천 주변은 차로 가득---
  19. 19. 멀리서 바라본 한북정맥 능선 END
  1. A particular slide catching your eye?

    Clipping is a handy way to collect important slides you want to go back to later.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