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r SlideShare is downloading. ×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Upcoming SlideShare
Loading in...5
×

Thanks for flagging this SlideShare!

Oops! An error has occurred.

×
Saving this for later? Get the SlideShare app to save on your phone or tablet. Read anywhere, anytime – even offline.
Text the download link to your phone
Standard text messaging rates apply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879

Published on

0 Comments
0 Likes
Statistics
Notes
  • Be the first to comment

  • Be the first to like this

No Downloads
Views
Total Views
879
On Slideshare
0
From Embeds
0
Number of Embeds
0
Actions
Shares
0
Downloads
1
Comments
0
Likes
0
Embeds 0
No embeds

Report content
Flagged as inappropriate Flag as inappropriate
Flag as inappropriate

Select your reason for flagging this presentation as inappropriate.

Cancel
No notes for slide

Transcript

  • 1. 경남발전연구원 출판시도서목록(CIP)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 한상우·박원철·이강국 공저.--. --창원: 경남발전연구원, 2007148p. ; 29.8㎝. -- 1.경남의주요역사 2.테마별관련유적 3.역사유적테마관광 ISBN 978-89-8351-129-4-93320 : 비매품 326.39-KDC 338.4791-DDC
  • 2. 차 례제1장 서론 ································································································ 1제1절 연구목적 ············································································································· 1제2절 연구범위 및 방법 ····························································································· 2제2장 경남의 주요 역사 개관 및 테마 발굴 ···································· 5제3장 테마별 관련 유적 ······································································ 11제1절 경남의 역사적 뿌리 가야의 흔적 ······························································· 11 1. 테마 개관 ············································································································ 11 2. 유적 현황표 ········································································································ 14 3. 주요 유적위치 ···································································································· 18 4. 주요 유적소개 ···································································································· 19제2절 민관의 항쟁 임진왜란 유적 ········································································· 39 1. 테마 개관 ············································································································ 39 2. 유적 현황표 ········································································································ 42 3. 주요 유적위치 ···································································································· 45 4. 주요 유적소개 ···································································································· 46제3절 조선의 선비정신의 상징 : 서원(書院), 정(亭) ·········································· 63 1. 테마개관 ·············································································································· 63 2. 유적 현황표 ········································································································ 65 3. 주요 유적위치 ···································································································· 68 4. 주요 유적소개 ···································································································· 69제4절 경상우도 영남학파의 거두 남명의 자취 ··················································· 86 1. 테마개관 ·············································································································· 86 2. 유적 현황표 ········································································································ 88 3. 주요 유적위치 ···································································································· 89 4. 주요 유적소개 ···································································································· 90 - i -
  • 3. 제5절 자연친화적 생명력, 시대정신, 조화의 상징 : 전통가옥 ························ 95 1. 테마 개관 ············································································································ 95 2. 유적 현황표 ········································································································ 97 3. 주요 유적위치 ·································································································· 100 4. 주요 유적소개 ·································································································· 101제6절 자연에 대한 경외감과 민주의 소박한 극복의지 : 벅수와 장승 ········ 115 1. 테마개관 ·········································································································· 115 2. 유적 현황표 ······································································································ 118 3. 주요 유적위치 ·································································································· 119 4. 주요 유적소개 ·································································································· 120제4장 결론 및 제언 ··········································································· 127참고문헌 ····················································································································· 129 - ii -
  • 4. 표차례<표 3-1> 금관가야권 문화유적 현황 ····································································· 14<표 3-2> 아라가야권 문화유적 현황 ····································································· 15<표 3-3> 소가야권 문화유적 현황 ········································································· 16<표 3-4> 대가야권 문화유적 현황 ········································································· 17<표 3-5> 임진왜란 관련 문화유적 현황 ····························································· 42<표 3-6> 경남지역 남해안 왜성 현황 ··································································· 62<표 3-7> 서원(書院), 정(亭) 관련 문화유적 현황 ··············································· 65<표 3-8> 남명 선생 관련 문화유적 현황 ··························································· 88<표 3-9> 전통가옥 문화유적 현황 ······································································· 97<표 3-10> 벅수와 장승 관련 문화유적 현황 ··················································· 118 - iii -
  • 5. 그림차례<그림 3-1> 가야권 문화유적 분포현황 ································································· 18<그림 3-2> 임진왜란 문화유적 분포현황 ····························································· 45<그림 3-3> 서원․정 문화유적 분포현황 ····························································· 68<그림 3-4> 남명조식 문화유적 분포현황 ····························································· 89<그림 3-5> 전통가옥 문화유적 분포현황 ··························································· 100<그림 3-6> 벅수와 장승 문화유적 분포현황 ····················································· 119 - iv -
  • 6. 1 서론
  • 7. 제1장 서론 제1장 서론제1절 연구목적 경남지역 전역에는 우리 조상들의 혼과 정신이 녹아있는 삶의 물질적 흔적인 다양하고많은 역사문화자원들이 산재하고 있다. 이러한 역사문화자원들은 사회문화적 관점에서 경남 지역의 정체성 확립과 지역문화의 다양성 확보라는 역사․문화적 가치를 지니고 있으며, 또한 문화관광 및 역사교육 등의 측면에서도 다양한 활용가치를 가지고 있다. 경남지역 전역에 산재하고 있는 이러한 소중한 역사문화자원을 적극 활용하여 자라나는 청소년과 일반인들에게 역사체험의 산 교육장을 제공하고, 문화의 세기인 21세기에 부응하는 문화관광 상품으로 개발하여 적극 활용하는 것은 매우 큰 의미가 있다고 판단된다. 또한 최근 주 5일제 근무 등에 따른 여가시간의 증가와 소득증대에 따라 관광의 형태도 단순히 보는 관광에서 탈피하여 다양한 지역의 문화나 역사, 생태를 직접 체험하고 느끼면서 개인의 삶과 문화적 욕구를 충족시키는 새로운 트렌드가 형성되고 있으며, 이러한관광 트렌드에 부합하기 위하여 새롭고 다양한 관광자원의 개발 노력 특히, 지역의 역사문화자원을 적극 활용하여 관광자원화 하려는 노력이 절실히 요구된다. 이에 현재 경남지역의 역사문화자원을 바탕으로 한 테마관광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이 개발․운영되고 있으며, 계속적인 연구가 이루어지고 있다. 그러나 현재 테마관광을위한 많은 프로그램 개발과 운영이 이미 대중적인 인지도가 있는 일부의 역사문화유적을중심으로 이루어지고 있는 현실에서, 일반인들에게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경남지방의 역사와 문화의 이해에 필수불가결한 역사문화자원들에 관하여 추가적인 관심과 자원화 노력이 더욱 필요한 실정이다. 본 자료집은 경남지역의 유구한 역사 속에서 파생된 많은 역사문화자원을 올바르게 이해하고 이를 바탕으로 문화관광과 역사교육 및 체험을 위한 소중한 자원으로 적극 활용하기 위하여, 경남의 역사와 문화를 이해하는데 반드시 필요하다고 생각되는 역사문화자원을 역사 및 문화 관련 테마별로 정리 소개하여 문화관광과 역사체험 교육을 위한 테마관광 자원화의 기초적인 자료를 제공하고 그 중요성을 새롭게 인식시키는 것을 그 목적으로 한다. - 1 -
  • 8.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제2절 연구범위 및 방법 본 연구의 수행을 위한 공간적인 범위는 경남전역의 20개 시군을 그 대상으로 하였으며, 시간적인 범위는 경남의 오랜 역사적 기간, 즉 선사시대부터 근대에 이르는 전시기를포함하는 통시적인 접근방법을 사용하였다. 아울러 다양한 경남지방의 문화역사자원의 체계적인 소개 및 정리를 위하여 경남의 오랜 역사 속에서 도출 가능한 다양한 테마 중 몇가지 테마를 선별하여 그에 맞는 문화유적을 정리 소개하는 방법을 사용하여 연구의 체계성을 갖추고자 하였다. 본 연구를 체계적으로 진행하기 위해서는 경남지역의 문화역사자원에 대한 전반적인조사와 심층 연구가 실질적으로 요구되지만, 문화역사자원의 수적 방대함, 대상지역의 광범위, 그리고 시간의 절대적인 제약 등 여러 가지 현실적인 제약에 의하여 기존의 문헌자료를 선별하여 이를 발췌 인용하였으며, 일부 유적들에 대해서는 보충적으로 현지 조사를실시하여 연구를 진행하였다. 또한 현재 특정 테마별 관련 유적의 수적 방대함에 의하여국가 및 도지정문화재를 중심으로 유적을 일부 선별하고 정리하여 연구를 진행한 점은본 연구의 한계임을 먼저 밝힌다. - 2 -
  • 9. 2 경남의 주요 역사 개관 및 테마 발굴
  • 10. 제2장 경남의 주요 역사 개관 및 테마 발굴 제2장 경남의 주요 역사 개관 및 테마 발굴 원래 경상도라는 명칭은 지금의 경상남도와 경상북도를 합하여 부르는 이름으로, 경상이라는 지명은 고려 때 이 지역의 대표적 고을인 경주와 상주의 각 머리글자를 합쳐 만들었다.경상좌도와 경상우도는 조선시대에 경상도 지방을 동서로 나누었을 때 생겨난 행정구역 이름으로, 1407년 (태종 7년) 9월 군사행정상의 편의를 위하여 경상도를 좌도와 우도로 나누어 낙동강동쪽을 경상좌도, 서쪽을 경상우도라고 칭하게 되었다. 경상남도가 현재와 같은 행정구역 이름으로 확정된 것은 조선시대 말기로, 1896년(고종 33년) 8월 4일 칙령 제 36호로 지방제도 관제등을 개정하여 종전 23부를 13부로 고칠 때 경상도를 남북 2개 도로 나누면서부터 비롯되었다. 경남의 역사는 최근 여러 고고학적 연구 성과에 따라 경남의 신석기와 청동기시대의문화상들이 조금씩 밝혀지면서 멀리 선사시대로 거슬러 올라간다. 그 예로서, 창녕 비봉리 유적에서는 신석기시대의 의식주를 보여주는 유물이 많이 발견되었고, 특히 국내 최초로 통나무배가 발견되어 학계에 비상한 관심을 끌고 있다. 이밖에 진주 대평유적에서는청동기시대의 밭 유적과 주거지 등이 발견되었고 마산진동과 김해 율하 택지개발사업 예정지구 등에서도 많은 청동기시대의 유적과 유물이 드러나, 경남이 신석기시대와 청동기시대부터 이미 우수한 문화적 세력이 번성했던 지역임이 명확해지고 있다. 경남의 고대문화는 이 지역에서 번성했던 가야문화에 의하여 더욱 뚜렷해진다. 과거 고구려, 백제, 신라의 삼국과 함께 대략 3세기에서 6세기 후반까지 강력한 문화와 지배력을누려왔던 가야제국의 많은 유적들이 경남전역에 산재하고 있다. 가야제국의 시대변천과그 영역범위는 가야사 연구자들마다 다양하게 주장되어 명확한 정의의 어려움이 존재하나 현재 일반적으로 많이 사용되고 있는 분류에 따르면 가야권역을 금관가야권, 아라가야권, 소가야권, 그리고 대가야권 으로 나눌 수 있다. 경남의 역사적 뿌리라고 할 수 있는 가야에 대한 역사적 기록은 백제나 신라 혹은 왜의 역사 중에 단편적으로 언급된 정도였기 때문에, 가야사는 항상 주변국의 관심과 입장에 의해 왜곡되어 왔기 때문에 한국고대사 연구에서 가야사의 위상이 제대로 정립되어있다고 말하기는 어렵다. 다만 최근 가야유적에 대한 고고학적 조사와 연구 성과가 급증하고 역사학계에서도 가야의 자체적인 역사를 집중적으로 논의해 온 결과, 삼국시대의 역사에서 가야의 역할이나 비중이 상당했던 것으로 새롭게 인식되고 있다. 특히, 고대 가야의 문화는 주변국들에게 상당한 영향을 주었으리라는 것이 최근의 일반적인 견해이다. 삼국과 고려를 거쳐 조선시대에 들어와서 경남은 유학, 특히 남명유학의 근거지로 조선유학의 발전에 큰 역할을 한 지역이라고 할 수 있다.16세기 이래 퇴계 이황과 남명조식이 영남지역 사림세력에 끼친 영향은 지대하였다. 유학 - 5 -
  • 11.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의 거두인 두 인물은 당시의 향촌사회를 성리학적 체계로 재편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담당하였고, 이후 영남학파를 퇴계학파와 남명학파라고 하는 두 줄기의 커다란 학통으로구성하는 계기를 제공하였다. 특히 경의에 바탕을 둔 남명의 실천철학은 경상우도 사림들에게 정신적인 구심처의 역할을 하였다. 일두 정여창을 배향하는 남계서원과 남명 조식을배향하는 덕천서원은 경상우도의 공론을 수렴하고 창출하는 중심으로서의 기능을 담당하였다. 경의에 바탕을 둔 남명의 실천적인 유학사상은 특히 임진왜란 시 곽재우, 정인홍등으로 대변되는 경남우도의 의병활동의 정신적인 뿌리가 되었다고 할 수 있다. 또한 경남은 임진왜란 전란의 최 일선에 있었던 지역이라고 할 수 있다. 1592년 4월 13일 임진왜란의 발발과 전개, 그리고 최후의 승전에 이르는 임진왜란 전 기간에 걸쳐 일본군의 섬멸과 호국의 일선을 담당하였고, 이로 인해 많은 인적․ 물적 피해와 고통을 당하였다. 이순신, 김시민, 권율을 비롯한 많은 임진왜란 영웅들의 승전의 장이자 또한 곽재우와 정인홍으로 대변되는 일반백성들의 의병활동을 통해 나라를 위기에서 구한 민․관․군 모두의 호국의지가 살아 빛나는 호국의 지역이 경남이라고 할 수 있다. 특히, 옥포해전에서부터 시작된 이순신의 연전연승의 해전과 진주대첩으로 대변되는 육상전투의 승전지이며, 최초의 의병봉기 및 승전 등 의병의 눈부신 구국활동의 중심 지역으로, 경남지역에서의 민․관․군 일체의 눈부신 활약은 일본군의 전라도 진출통로를 완전히 봉쇄하여임진왜란 최후의 승리를 이끌어 내는 큰 역할을 수행하였다. 이러한 경남의 임진왜란시의역할과 항쟁의 자취는 오늘날에도 남아 있어 역사교훈의 장으로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이러한 오랜 역사적 과정을 거쳐 오면서 경남지역 곳곳에 일반 민중과 지배층들의 일상의 삶과 정신문화의 흔적이 남게 되었다. 경남지역의 지리적, 환경적, 인문적 영향과 다양한 기후적 조건을 반영한 전통가옥과 양반지배층과 선비들의 정신문화와 안빈낙도의삶이 반영되어 있는 서원, 정자 등이 경남 전역에 남아 있어 조선시대의 성리학 지배사상과 양반․선비문화의 향기를 느낄 수 있게 한다. 또한 지배층의 양반․선비문화와 잘 대별되는 일반 백성들의 삶과 신앙의 소박한 표현들인 많은 민속자료들, 그 중에서도 많은장승과 벅수들은 경남의 민속신앙의 하나의 구체적인 상징으로 잘 남아 있어 지난 시절민중들의 자연에 대한 경외감과 소박한 삶의 의지를 일부 엿보게 한다. 이러한 개략적인 경남의 역사와 문화, 그리고 지역민의 삶의 흔적을 바탕으로 다양한경남지역의 역사문화자원을 활용한 문화관광의 테마발굴이 가능하나, 이 연구에서는 그중 몇 가지를 도출하여 다음과 같이 정리하고자 한다.○ 경남의 뿌리 가야문화의 흔적○ 민관의 항쟁 임진왜란 유적○ 조선의 선비정신의 상징: 서원(書院)과 정(亭) - 6 -
  • 12. 제2장 경남의 주요 역사 개관 및 테마 발굴○ 경상우도 영남학파의 거두 남명의 자취○ 자연친화적 생명력, 시대정신, 조화의 상징: 전통가옥○ 자연에 대한 경외감과 민중의 소박한 극복의지: 벅수와 장승 - 7 -
  • 13. 3 테마별 관련 유적
  • 14. 제3장 테마별 관련 유적 제3장 테마별 관련 유적제1절 경남의 역사적 뿌리 가야의 흔적1. 테마 개관 가야는 일반적으로 고구려, 백제, 신라와 함께 삼국시대 한반도 남부에 존속했던 소국(小國), 혹은 소국연합체(小國聯合體)로 서기 300년 무렵 변한을 기반으로 하여 성립된 여러 집단세력으로 알려져 있다. 가야의 역사에 대해 상세히 기록된 문헌을 찾기 어렵고 명칭도 가야(加耶), 가야(伽耶), 가야(伽倻), 가라(加羅), 구사(狗邪), 가락(駕洛) 등으로 일관되지 않아서, 가야가 지칭하는 실체와 존재했던 시기에 대해서는 항상 논란의 대상이 되어왔다. 최근의 연구 성과를 종합해 보면, 가야의 원류가 되는 집단은 기원전 1세기 무렵 낙동강 유역에서 태동하였으며 기원후 2세기 무렵에는 12개의 소국으로 발전하였다. 3-4세기에는 김해 가락국 중심의 전기 가야연맹이 번성하였으며, 5-6세기에는 고령의 대가야국중심의 후기 가야연맹으로 이어졌던 것으로 보고 있다. 김해를 중심으로 한 금관가야는532년 신라에 투항하였고, 고령을 위주로 한 대가야도 562년 낙동강을 장악한 신라에 의해 멸망되었다. 원래 신라와 가야지역은 고구려나 백제보다 광역의 정치체로의 통합이 시기적으로 늦게 달성되었다. 특히 가야 사회는 매우 늦은 시기에 이르기까지 소국단위로 성장해 왔으며, 고구려나 백제와는 달리 연맹체를 구성했다고 주장되어 온 점에서 독특한 사회적 성격을 지녔다고 할 수 있다. 이러한 가야의 사회적 특성은 가야지역의 독특한 환경적 여건과 한반도 동남부라는 지리적 위치와 관련시켜 이해할 수 있다. 가야의 본거지인 소백산맥 동쪽과 낙동강 서쪽지역 일대는 첫째, 지형적으로 산줄기로둘러싸여 폐쇄되거나 반 폐쇄된 분지로 구성되어 있고, 둘째 각 분지마다 자원분포가 불균등하며, 셋째 각 분지는 일정한 방향으로만 교통로가 형성되어 있다. 따라서 폐쇄된 분지라는 지형적으로 한정된 영역 안에서 정치체가 성장하게 되므로 늦은 시기까지 소국의규모로 남아 있게 될 여지가 많은 것이다. 또한 각 분지마다 한정된 자원을 소유할 수밖에 없으므로 각 분지의 정치체제는 제한된 교통로를 이용하여 교역을 하지 않을 수 없다.이러한 교역망은 경제적인 교환망으로서만 기능하지 않고, 소국들 사이의 사회적․정치적관계망으로 발전하게 되었을 것이다. - 11 -
  • 15.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또한 가야소국들은 한반도 동남부 해안을 포함하여 낙동강, 남강, 섬진강 수계를 끼고분산되었기 때문에, 해안과 내륙, 나아가 한군현이나 중국 본토와 일본 각지로 통하는 교통망에서 핵심적인 위치를 차지하고 있었다. 따라서 삼한시기 및 4세기경의 김해 금관가야와 5-6세기경의 고성․사천지역 소가야는 국제적인 해상 교역망과 영호남의 내륙을 연결하는 데 매우 중요한 역할을 했으리라 추측된다. 그러한 이유로 김해 대성동 고분군과양동리 고분군 등 덧널무덤(木槨墓) 단계의 대형묘에서는 다량의 낙랑계 및 왜계 유물이출토되며, 5-6세기 고성지역 고분문화에서 신라계 문화와 왜계 문화요소가 혼합되는 양상을 볼 수 있는 것이다. 이러한 지정학적 여건은 가야문화 자체가 국제성을 띠게 되고 또한 주변국들에게 문화적인 영향을 끼치는 배경이 되었으리라 여겨진다. 가야의 문화적 특성은 두 가지 관점에서 파악되어야 한다. 전체 가야사회의 문화적 특성이 어떠한지를 파악하는 것이 한 가지 이해의 방향이라면, 다른 하나의 관점은 개별 가야소국의 문화는 어떠한지를 이해하는 것이다. 가야문화의 원형은 선사시대부터 파악되어야 하겠지만, 우선은 가야소국의 직접적인 선구라 할 수 있는 변한 소국의 문화부터 논의될 수 있다. 그러나 삼한시기에 있어서 변한의 문화를 신라의 모태가 되었다고 여겨지는진한의 문화와 별개로 이해하기는 어렵다. 『삼국지(三國志)』 위지(魏志) 동이전(東夷傳)의 기록대로 진한과 변한이 제사를 지내는 것 이외에는 서로 섞여 살면서 언어나 습속까지 별반 다르지 않았다고 한다면, 고고학적인 자료상으로도 두 사회의 차이점을 지적하기란 쉽지 않을 것이다. 원삼국시대의 분묘분화와 토기문화상으로는 지역적인 차이를 어렵지 않게 파악할 수 있는데, 그것이 진한과 변한 양 문화상의 차이라고 단정 짓기는 어렵다. 가령 3 세기 대부터 경주의 사로국 일대에서는 덧널무덤 평면형이 아주 길어지는 특징이 나타나는데 비해 김해나 함안지역에서는 그러한 변화를 볼 수 없다든지, 무덤에 부장하는 그릇의 종류와 일상적으로 사용하는 그릇의 제작방법이 상이하다든지 하는 예를들 수 있지만, 그것을 진한과 변한 문화상의 차이에 대입하기는 어렵다. 5세기 이후부터 영남지방에서는 낙동강을 경계로 신라와 가야의 문화가 뚜렷이 대비된다. 특히, 고고학적으로 많이 조사된 고분문화를 보면 신라와 가야의 문화적 특성이 분명하게 구별됨을 알 수 있다. 신라의 중심지에서는 돌무지 덧널무덤(積石木槨墳)이 주된 묘제이지만 돌덧널무덤(石槨墓)도 경주를 비롯한 낙동강 동안 일대에 널리 퍼져 있다. 가야의 묘제도 돌덧널무덤이라는 점은 널리 알려져 있는데, 신라와 가야는 덧널의 형태와 그배치방법에서 뚜렷한 차이가 있다. 가야문화의 전반적인 특성은 토기의 조형성이나 고분 부장 철기의 종류와 형태, 마구류의 형식, 관모의 양식, 갑옷의 종류 등에서도 드러난다. 그런데 가야소국들이 전반적으로유사한 문화를 지니게 된 것은 단순히 지리적인 근접성 때문만은 아니고, 끊임없는 정치적․경제적 상호작용이 문화적 동질성을 나타나게 했을 것으로 판단된다. - 12 -
  • 16. 제3장 테마별 관련 유적 개별 가야국의 문화적 특성 역시 고고학적 자료를 통해 충분히 지적될 수 있다. 가야는각각의 소국에 따라 중심고분군의 입지가 다르고 덧널의 배치방법, 순장법 등에 차이가있다. 물론 토기양식에 있어서도 4세기 금관가야식 토기가 있는가 하면, 5-6세기 대가야식토기, 아라가야식토기, 소가야식토기 양식이 뚜렷이 구분되며, 거시적으로 보아 교역 및해상활동을 많이 한 해안의 문화와 내륙의 문화는 서로 대비되는 점이 많다. 가야라고 하면 흔히 풍부한 철 생산을 연상하게 되지만 사실 철 생산이 풍부했던 소국과 그렇지 못했던 소국으로 구분될 수 있다. 이와 같이 가야문화는 전체적 관점에서 공통적인 기반을가지고 있는 한편 개별 소국마다 문화적 개성이 분명했다고 할 수 있다. 본 테마에서는 경남전역에 산재하는 가야의 문화흔적을 대가야권, 아라가야권, 소가야권, 그리고 대가야권 유적으로 분류하여 소개하여 개별 가야권 유적의 테마관광 또는 각가야권을 연결하여 가야 문화 전체를 이해할 수 있는 테마관광 프로그램의 개발을 위한기본적인 자료를 소개하고자 한다.참고문헌권주현. 1998. 가야문화사 연구, 계명대학교박사학위논문김태식. 1993. 가야연맹사, 일조각문화재연구소. 2002. 고고학사전박천수 외 3인. 2003. 가야의 역사와 유적, 학연문화사주보돈 외. 1995. 가야사연구, 경상북도한국고대사연구회. 1998. 가야문화도록, 경상북도 - 13 -
  • 17.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2. 유적 현황표표 3-1 금관가야권 문화유적 현황1) 유 적 명 소 재 지 비 고 봉황대유적과 패총 김해시 봉황동 사적 제2호 (63.1.21) 구지봉 김해시 구산동 사적 제429호 (01.3.7) 대성동고분군 김해시 대성동 사적 제341호 (91.1.8) 예안리고분군 김해시 대동면 예안리 사적 제261호 (78.6.23) 두곡고분군 김해시 삼계동 - 화정고분군 김해시 삼계동 - 구산동고분군 김해시 구산동 사적 제75호 (63.1.21) 분산성 김해시 어방동 사적 제66호 (63.1.21) 부원동유적 김해시 부원동 - 수로왕릉과 수로왕비릉 김해시 서상동, 구산동 사적 제73.74호 (63.1.21) 칠산동고분군 김해시 명법동 기념물 제98호 (99.12.23) 양동리고분군 김해시 주촌면 양동리 사적 제454호 (04.7.23) 양동산성 김해시 주촌면 양동리 기념물 제91호 (88.12.23) 유하리고분군 김해시 장유면 유하리 - 유하리패총 김해시 장유면 유하리 기념물 제45호 (79.5.7) 마현산성 김해시 생림면 봉림리 기념물 제150호 (96.3.11) 구산동백운대고분군 김해시 대성동 기념물 제223호 (99.8.3) 파사석탑 김해시 구산동 문화재자료 제227호 (96.8.3) 내덕리고분군 김해시 장유면 관동리 - 능동고분군 김해시 장유면 능동리 - 대청유적 김해시 장유면 대청리 - 다호리유적 창원시 동면 다호리 사적 제327호 (88.09.03) 진해 웅천패총 진해시 웅천동 - 용원유적 진해시 용원동 -1) 박천수, 홍보식, 이주현, 류창환, 2003,『가야의 유적과 유물』,학연문화사; 경남개발연구원, 1999, 『가야문화권 정비방 안』, 경남개발연구원 등의 참고문헌과 각 시군의 행정자료에서 지정문화재를 중심으로 발췌 참조 - 14 -
  • 18. 제3장 테마별 관련 유적표 3-2 아라가야권 문화유적 현황2) 유 적 명 소 재 지 비 고 함안군 가야읍 도항리․말산리고분군 사적 제 84.85호 (62.1.21) 도항리, 말산리 윤외리고분군 함안군 법수면 윤외리 - 황사리고분군 함안군 법수면 황사리 - 오곡리고분군 함안군 칠원면 오곡리 - 명관리고분군 함안군 군북면 명관리 - 원북리 태실고분군 함안군 군북면 원북리 - 사도리고분군 함안군 군북면 사도리 - 남문외고분군 함안군 가야읍 가야리 기념물 제226호 (00.8.31) 묘사리토기요지 함안군 가야읍 묘사리 - 전안라왕궁지 함안군 가야읍 가야리 - 함안군 가야읍 광정리, 함안 성산산성 사적 제67호 (62.1.21) 면 괴산리 봉산산성 함안군 가야읍 가야리 - 문화재자료 제202호 칠원산성 함안군 칠원면 유원리 (93.12.27) 대평리고분군 마산시 진북면 대평리 - 현동고분군 및 패총 마산시 함포구 현동 - 천선동고분군 창원시 천선동 - 도계동고분군 창원시 도계동 - 가음정동고분군 창원시 가음정동 기념물 제126호 (93.12.27) 반계동고분군 창원시 반계동 - 삼동동고분군 창원시 삼동동 - 중동리고분군 의령군 의령읍 중동리 기념물 제189호 (97.12.31) 예둔리고분군 의령군 정곡면 예둔리 - 운곡리고분군 의령군 용덕면 운곡리 기념물 제222호 (99.8.3) 호미산성 의령군 정곡면 죽전리 기념물 제101호 (90.12.30) 죽전리고분군 의령군 정곡면 죽전리 기념물 제100호 (90.12.30)2) 각주 1) 참고 - 15 -
  • 19.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표 3-3 소가야권 문화유적 현황3) 유 적 명 소 재 지 비 고 중촌리고분군 산청군 신안면 중촌리 - 명동유적 산청군 신안면 신안리 - 양전고분군 산청군 신등면 양전리 - 묵곡리고분군 산청군 산청읍 묵곡리 - 옥산리고분군 산청군 산청읍 옥산리 - 생초고분군 산청군 생초면 어서리 기념물 제7호 (74.2.16) 관지고분군 산청군 생초면 월곡리 - 매곡고분군 산청군 차황면 매곡리 - 평촌고분군 산청군 생초면 평촌리 - 주상고분군 산청군 금서면 주상리 - 손곡리고분군 함양군 유림면 손곡리 - 수정봉․옥봉고분군 진주시 옥봉남동 기념물 제1호 (74.2.16) 가좌동고분군 진주시 가좌동 - 우수리고분군 진주시 명석면 우수리 - 내촌리고분군 진주시 대평면 내촌리 - 죽산유적 진주시 집현면 신당리 - 진동고분군 진주시 진성면 가진리 - 마성리고분군 진주시 사봉면 마성리 - 무촌리고분군 진주시 사봉면 무촌리 - 원당고분군 진주시 일반성면 운천리 - 평촌리고분군 진주시 이반성면 평촌리 - 송학동고분군 고성군 고성읍 송학리 사적 제119호 (63.1.21) 율대리고분군 고성군 고성읍 율대리 - 내산리고분군 고성군 동해면 내산리 사적 제120호 (63.1.21) 양촌리고분군 고성군 동해면 양촌리 - 연당리고분군 고성군 영오면 연당리 - 영대리고분군 고성군 영오면 영대리 - 예수리고분군 사천시 정동면 예수리 - 송지리고분군 사천시 용현면 송지리 - 고이리고분군 하동군 진교면 고이리 - 우복리고분군 하동군 양보면 우복리 - 삼가고분군 합천군 삼가면 양전리 기념물 제8호 (74.2.16) 천곡리고분군 의령군 대의면 천곡리 -3) 박천수, 홍보식, 이주현, 류창환, 2003,『가야의 유적과 유물』,학연문화사; 경남개발연구원, 1999, 『가야문화권 정비방 안』, 경남개발연구원 등의 참고문헌과 각 시군의 행정자료에서 지정문화재를 중심으로 발췌 참조 - 16 -
  • 20. 제3장 테마별 관련 유적표 3-4 대가야권 문화유적 현황4) 유 적 명 소 재 지 비 고 옥전고분군 합천군 쌍책면 성산리 사적 제326호 (88.7.28) 영창리고분군 합천군 합천읍 영창리 - 대야산성 합천군 합천읍 합천리 기념물 제133호 (93.12.27) 창리고분군 합천군 대병면 창리 - 저포리고분군 합천군 봉산면 저포리 - 중반계고분군 합천군 봉산면 송림리 - 반계제고분군 합천군 봉산면 송림리 - 봉계리고분군 합천군 봉산면 봉계리 - 독산산성 합천군 덕곡면 학리 - 월광리고분군 합천군 야로면 월광리 - 유곡리고분군 의령군 부림면 유곡리 - 경산리고분군 의령군 부림면 경산리 - 개봉동고분군 거창군 거창읍 대동리 기념물 제51호 (80.12.26) 말흘리고분군 거창군 마리면 말흘리 - 무릉리고분군 거창군 남하면 무릉리 - 석강리고분군 거창군 가조면 석강리 - 백천리고분군 함양군 함양읍 백천리 기념물 제171호 (97.12.31) 사근산성 함양군 수동면 원평리 사적 제152호 (66.9.8) 상백리고분군 함양군 수동면 상백리 - 팔령산성 함양군 함양읍 죽림리 기념물 제172호 (97.12.31) 고소산성 하동군 악양면 평사리 사적 제151호 (66.9.6) 남산리고분군 하동군 횡천면 남산리 - 전도리산성 하동군 고전면 전도리 -4) 박천수, 홍보식, 이주현, 류창환, 2003,『가야의 유적과 유물』,학연문화사; 경남개발연구원, 1999, 『가야문화권 정비방 안』, 경남개발연구원 등의 참고문헌과 각 시군의 행정자료에서 지정문화재를 중심으로 발췌 참조 - 17 -
  • 21.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3. 주요 유적위치 그림 3-1 가야권 문화유적 분포현황 - 18 -
  • 22. 제3장 테마별 관련 유적4. 주요 유적소개5) 1) 금관가야권 문화유적봉황대 유적과 패총: 사적 제2호김해봉황대 유적과 패총은 김해 회현리 조개무지 서쪽에 인접한 구릉 정상부에 위치하고있으며, 1992∼1993년에 발굴 조사된 유적이다. 패총은 동쪽 경사면을 제외한 전 지역에있는데, 기원전 2세기 초부터 6세기 전반까지 장기간에 걸쳐 형성되어진 것으로 보인다.주거지는 중복되어 밀집을 이루고 있고 주거지를 둘러싸듯이 환호가 축조되어 있다. 이곳에서는 다량의 적갈색 연질토기, 소량의 와질토기와 도질토기가 출토되었으며, 숫돌․골각기․목제빗․철기․동물뼈․철재․송풍관 등이 출토되었다.구지봉: 사적 제429호구지봉은 수로왕비릉 서쪽 얕은 구릉 선단부에 가락국 시조 수로왕이 하강하였다는 전설을 지닌 거북이 머리를 내민 것 같은 지형에 위치한다. 일제 강점기에 진영으로 가는 도로를 개설하면서 거북의 목 부분이 끊겼던 것을 근년에 흙에 덮은 돌다리로 연결하여 차는 다리 밑으로 다니고 있다. 왼편 숲에는 지석묘가 있는데, 덮개돌에 구지봉석(龜旨峰石)이라 새겨져 있다. 구지봉석은 지름 2.5미터 정도의 덮개돌과 5∼6개의 짧은 받침돌로 돌기반식 지석묘로 청동기시대의 무덤이다. 이 고인돌의 피장자와 축조자들은 철기문화인(鐵器文化人)인 수로집단이 들어오기 전부터 있었던 토착의 청동기 문화인으로서 구간(九干)들이 영도하였으며, 구지봉은 구간사회인들이 굿과 같은 제의(祭儀)를 벌였던 신성한지역이었을 것이다. 수로왕이 구지봉에 내린다는 것은 이러한 토착사회의 신성성을 빌려가락국의 건국사회를 재구성하였음을 의미한다.대성동고분군: 사적 제341호김해시 구지로(龜旨路)에서 김해공설운동장으로 뻗은 낮은 구릉일대에 형성되어 있다. 잦은 도굴로 지금도 여러 종류의 토기편들이 산재해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1991년부터1993년까지 경성대학교박물관에서 발굴․조사하였다. 1세기 전후부터 5세기까지 구지로의낮은 곳에서 정상부를 향하여 지석묘. 옹관. 목관묘. 수혈식석관묘. 횡구식석관묘 등이 축조되어 있다. 1∼3세기의 고분군은 낮은 곳에 위치하며, 구릉에는 4∼5세기의 고분군이5) 이 유적소개에 설명된 글은 박천수, 홍보식, 이주현, 류창환, 2003,『가야의 유적과 유물』,학연문화사의 관련내용을 발췌 인용하였음. - 19 -
  • 23.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밀집되어 있다. 토기류를 비롯하여 파형동기(巴形銅器). 통형동기(筒形銅器) 등의 청동기와 벽옥제옥장(璧玉製玉丈) 등의 옥류와 구슬류가 출토되었고, 공구․무기․마구․갑주(甲胄) 등 철기류가 출토되었다. 다량의 파형동기와 통형동기의 출토는 왜의 유물로 생각하던 종래의 연구와는 반대로 가야가 원산지였을 가능성을 제시 하였다. 1993년 9월에 구지로 개설공사에 따른 긴급발굴조사로 57기의 고분이 확인되었다. 제12호 목관묘 에서는 이마에 철제띠(鐵帶)를 두른 인골이 확인되었다. 철제띠는 관(冠)이나 고깔(弁)로 보여, 김해의 변한인(弁韓人)이 이런 고깔을 썼던 풍습에서 변한(弁韓)으로 불렸을 가능성이 제기되었다.예안리고분군: 사적 제261호예안리고분군은 해발 327m의 까치산에서 남쪽으로 뻗어 내린 평지 구릉에 위치하고 있으며, 김해 예안리 조개무지와 도로를 사이에 둔 밭에 집중되어, 1947년경까지 다수의 석관묘가 노출되어 있었으나, 지금은 경작지로 변해 있다. 고분군은 서북의 까치산과 동쪽의 마산이 길게 연결된 아주 낮은 구릉지대에 위치하고 있으며, 국립박물관과 부산대학교박물관이 모두 5차례에 걸쳐 발굴 조사하였다. 조사된 유구는 목관묘 59기, 석관묘 93기,옹관 17기, 석실묘 12기 등 총181기이고, 출토된 유물은 토기류 1100여점, 철기류 660여점, 구슬류 180여점, 귀고리 14쌍, 골촉 60여점 등 총 2,000여점에 달하고 있다. 고분군은4세기에서 6세기에 걸쳐 조영되었으며, 가야지역에서 확인되는 모든 묘제가 중복되어 있어, 가야의 묘제가 목관묘에서 석관묘로, 석관묘에서 석실묘로 변해 갔던 과정이 확인되었다. 삼국지 위서 변진조는 3세기경의 변한사회에 아이가 태어나면 돌로 머리를 눌러 편두(編頭)를 만드는 풍습이 있었음을 전하고 있으며, 190여 구의 인골이 검출되어 고대 한국인과 가야인에 관한 풍부한 형질인류학의 자료를 얻게 되었다. 이 중에서 앞이마가 심하게 후퇴하여 두개골 성형이 행해진 것으로 보이는 10구의 편두는 실제로 가락국에 이러한 풍습이 존재하였음을 보여준다.구산동고분군: 사적 제75호구산동 고분군은 김해시 동북쪽에 있는 분산성의 서남쪽에 걸쳐 산재해 있다. 일제 때 삼산리고분(三山里古墳)이란 명칭으로 사적 제109호로 지정되었다가, 1963년에 구산동 고분이라는 명칭으로 사적 제75호로 변경 지정되었다. 이 구릉은 해발 78m〜82m의 비교적원만한 구릉지인데, 발굴 전부터 사적으로 지정된 구릉 정상일대를 제외한 구릉의 사면은이미 절토되어 있었으며, 봉토분에 횡혈식 주 석실을 비롯하여 3기의 부속석곽이 함께 조성되었다. 주석실의 규모는 현실이 가로 2m, 세로 3.2m의 장방형을 이루고, 현실의 좌벽에 연하여 길이 2.8m, 폭 0.84m-1.1m의 연도가 있다. 부속석곽으로는 주석실의 연도입구 - 20 -
  • 24. 제3장 테마별 관련 유적에 연하여 동서방향으로 조성된 장벽 2.1m, 단벽 0.7m의 장방형의 분묘가 있다. 그리고주 석실 동쪽에서 내호석 사이에 위치한 장벽 0.9m 단벽 0.55m의 장방형인 제1부곽과 주석실의 남동쪽으로 치우쳐 내호석과 외호석 사이에서 남북방향으로 위치하는 소형의 수혈식석곽으로 장벽 1.0m, 단벽 0.8m인 장방형상의 제2부곽이 있다. 출토된 유물은 토기류34건에 44점(철제 11점, 금동제 1점, 청동제 2점) 등 총 48건에 58점으로, 석실의 연대는6세기후반에 해당한다.분산성: 사적 제66호김해시의 동북방에 우뚝 솟은 해발 330m의 분산(盆山)에 자리하여 낙동강 하류의 넓은평야를 한 눈에 바라보는 지점에 위치한다. 분산은 큰 수목들이 자랄 수 없는 바위산을이루고 있으며, 성은 산정의 평탄한 지형을 돌아 남북으로 긴 타원형을 이루고 있다. 부분적으로 천연의 암벽을 그대로 이용하고 있는데 특히 김해시에 면한 서남부는 높은 암석들이 치솟아 매우 험준하다. 성내에 이르는 통로는 주로 산성 서쪽에 있는 계곡을 거쳐북쪽 후면에서 들어가는 경사면에 축조되었으며, 수직에 가까운 석벽은 높이가 3-4m가량되는데 무너진 부분이 많다. 산성 주위의 둘레는 900m이며, 면적은 50,721㎡이다. 동쪽중앙부의 오목하게 들어간 부분에는 높이 2.1m, 폭 1.12m의 출입구가 만들어져 있는데내부 통로는 ㄱ자 모양으로 꺾어져 있고 성벽은 대부분 두께가 1m 내외의 외겹석축이다. 이곳에 세워진 정국군박공위축성사적비(靖國君朴公葳築城事蹟碑)에 의하면 이 산성은 고려 말에 김해부사 박위(朴葳)가 왜구를 막기 위해서 옛 산성의 의거하여 수축한 후임진왜란 때에 허물어졌던 것을 고종 8년(1871)에 부사 정현석(鄭顯奭)이 다시 현재의 성벽으로 개축하였다고 한다. 이 분산성은 성기(城基)의 선정법이 삼국시대 산성의 주류를이루고 있는 소위 퇴뫼식을 따르고 있는 점으로 미루어 보아 처음 축성한 시기는 삼국시대이었을 것으로 추측된다.수로왕릉: 사적 제73호김해시가지 북쪽에 위치하고 있으며, 오래 전부터 가락국(駕洛國)의 시조 수로왕의 능으로 전해져 왔다. 고려 문종대 까지는 능묘의 보존상태가 양호하였지만 조선 시대 초기에는 능묘가 크게 황폐되었던 듯하다. 세종 21년(1439)에 당시 경상도관찰사인 이선(李宣)의건의에 따라 능묘 30 보 주변을 보호하게 되었고 세종 28년(1446)에는 다시 수로왕릉과허왕후릉에 대해 봉분을 중심으로 사방 100보에 표석을 세워 수호구역으로 확대하였다.왕릉다운 면모를 갖추게 된 것은 선조 13년(1580) 영남관찰사 허수(許粹)가 상석, 석단,능표 등의 석물을 시설하여 수축하면서 부터다. 임진왜란 때에는 도굴을 당하기도 하였다. 인조 25년(1647)에 능비를 세우고 고종 2년(1884)에는 숭선전 (崇善殿)이란 호를 내린 - 21 -
  • 25.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침묘를 개축하였다. 이때 안향각(安香閣)과 신도비각(神道碑閣), 석수(石獸)도 설치하였다.봉분은 원형 봉토분으로 규모는 길이 22m, 폭 21m, 높이 약 5m이며 봉분의 주변에는 특별한 시설이 없다. 봉분 앞에는 능비, 상석, 장명등(長明燈), 망주(望柱)가 있고 숭선전을비롯하여 가락루(駕洛樓), 홍전문(紅箭門), 숭화문(崇化門) 등의 여러 건물과 석조물들이배치되어 있다. 삼국유사 (三國遺事) 가락국기(駕洛國記)에 보이는 수로왕의 장례기사에는 드디어 대궐의 동북쪽 평지에 빈궁(능묘)을 지었다. 높이 일장이고 주위 삼백보로 그곳에 장사를 지내고 수로왕묘라 하였다.라고 기록되어 있다. 이에 따르면 봉분은그다지 크지 않았던 듯하다. 이 능의 내부구조에 대해서는 전혀 알 수 없다. 그러나 만약이 능이 실제로 가락국의 수로왕릉이라고 한다면 그 시기는 1세기부터 3세기 사이가 되며 이 시기는 문화단계로 보아 본격적인 고총 고분(高塚古墳) 이전의 단계이었을 것으로보인다. 따라서 지금까지의 연구 성과를 토대로 생각한다면 토광묘일 가능성도 있고지봉유설(芝峰類說)에 보이는 왕릉의 도굴기사로 보면 규모가 큰 석실묘일 가능성도있다. 규모는 면적 61,751㎡이다.수로왕비릉: 사적 제74호김해시가지 북쪽에 위치한 이 능은 가락국(駕洛國) 시조 수로왕의 비(妃)릉이라고 전하는고분으로 구지봉(龜旨烽)의 동북쪽 국도 건너편 구산동고분군(龜山洞古墳群)으로부터 서쪽으로 100m의 거리에 있다. 삼국유사(三國遺事) 가락국기(駕洛國記)에 의하면 허후(許后)는 옛 아유타국의 공주로 16세 때에 배를 타고 와서 수로왕 7년에 왕비가 되어 189년 3월 1일에 수로왕보다 10년 앞서 세상을 떠났다고 한다. 그리고 수로왕의 두 아들도허씨의 성을 따르게 하여 지금도 그 후손이 이어져 오고 있다고 전한다. 능은 원형 봉토분으로 봉분의 주위에는 아무런 시설이 되어 있지 않다. 그 규모는 길이 18m, 폭 6m, 높이 약 5m이며 능 주위에는 얕은 돌담이 방형으로 둘러져 있다. 능의 전면에는 장대석으로 축대를 쌓았으며 중앙에는 상석과 능비가 세워져 있고 가락국수로왕비 보주태후허씨지능(駕洛國首露王妃普州太后許氏之陵)이라고 두 줄로 글이 새겨져 있는데 이 비문은조선금석총람 (朝鮮金石總攬)에 실려 있다. 능 구역의 입구에는 내삼문이 있으며 밖에는 숭보재(崇報齋)와 외삼문, 홍전문이 있다. 세종 28년(1446)에 수로왕릉과 함께 보호구역이 넓혀졌으며 김해읍지(金海邑誌)에 의하면 임진왜란 때에 도굴되었다고 기록되어 있다. 그 후 인조 25년(1641)에 다시 수축하면서 현재의 능비와 상석 등을 설치하였다고 한다. 1972년과 1981년에 건물과 능묘 주변을 보수하였다. 이 능은 왕릉에 비해서는시설이 빈약한 편이고 수로왕비릉 이라고 오래전부터 전해져 내려 왔으므로 이것이 수로왕릉과 비슷한 시기에 축조되었다고 한다면 그 내부구조는 토광묘(土壙墓) 또는 수혈식석곽묘(竪穴式石槨墓)일 가능성이 높다. 묘역의 규모는 33,554㎡이다. - 22 -
  • 26. 제3장 테마별 관련 유적칠산동고분군: 기념물 제98호김해시의 중심에서 서남쪽으로 직선거리 약 4㎞ 거리에 있는 동북에서 서남으로 길게 뻗은 칠산(七山)의 명법 1구 마을 뒷쪽 해발 100m 전후의 산마루를 중심으로 145.546㎡의범위에 널리 분포해 있다. 1987·1988년의 2년간 2회에 걸쳐 경성대학교 박물관에 의해 조사되어 모두 122기의 분묘가 확인되었다. 유구는 토광목곽묘(土壙木槨墓)와 수혈식석실분(竪穴式石室墳)이 대다수를 차지하고 있는데 토광목관묘(土壙木棺墓), 횡구식석실분(橫口式石室墳), 옹관묘(甕棺墓) 등의 묘제도 혼재되어 있다. 이 유적에 있어 각 묘제의 특징을살펴보면 토광목곽묘는 이른 시기에는 바닥이 얕고 묘광이 넓음에 비해 연대가 내려올수록 바닥이 깊어지고 묘광의 폭은 좁아지는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 그리고 수혈식석실분(竪穴式石室墳)은 매장주체부(埋葬主體部)가 지하식이고 길이에 비해 폭이 넓고 천정돌이존재하지 않는다는 점 등의 특징이 있다. 천정돌이 존재하지 않는 다는 것은 돌로 된 천정이 아닌 나무로 된 천정을 만들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수혈식석실분 가운데서도돌로 된 천정을 만들었던 묘제보다도 시기적으로 약간 앞서는 것으로 보인다. 칠산동고분군은 시기적으로 4세기부터 6세기 대까지의 가야묘제나 유물의 변천 등을 파악할 수 있는 중요한 유적의 하나로 낙동강 하류 역에 있어서 가야묘제가 토광목관묘 이후 수혈식석실분, 횡구식석 실분, 횡혈식석실분으로 변화, 발전되어 갔음을 잘 나타내고 있다.양동리고분군: 사적 제454호김해시 주촌면 양동리 가곡마을 뒷산에 위치하며, 가야고분의 전시장이라 할 만큼 모든형식의 가야고분 수백여기가 확인되었다. 1969년 중국경과 청동기가 수습되면서 알려져,1984년 문화재연구소와 국립진주박물관이 발굴조사 하였으며, 1990년부터 1995년까지 동의대학교박물관이 연차적인 발굴조사를 시행하여 많은 성과를 거두고 있다. 162호분은 대형의 목관묘로 널은 판상철부(板狀鐵斧)로 네 모서리를 깐 위에 안치되었고, 널 안에는중국경. 방제경 9면이 피장자의 상체부에 주장되었고, 목곽 바로 안쪽에는 철복 등이 출토되었다. 235호분도 7.6미터나 되는 대형 목관묘로 162호분과 비슷한 유물과 시기를 보이며, 318호분과 함께 매장 뒤에 불을 지른 특이한 장법이 확인되었다. 322호분에서는 西口宮鼎, 容一斗, 弁重十七斤七兩, 七의 명문이 있는 청동제솥(靑銅鼎)이 출토되어, 기원전 100년∼서기 100년 사이에 한(漢)에서 제작되고 3세기경에 부장되었음을 알게 되었다.이러한 조사 성과로 가락국이 2세기 후반∼3세기경에 최고의 문화를 꽃피웠고 중국 또는한군현(漢郡縣)이나 왜(倭)와의 활발한 교역을 하였음을 알 수 있다.양동산성: 기념물 제91호경상남도 김해시 주촌면 양동리와 내삼리의 경계에 위치한 해발 332m의 산정에 위치하 - 23 -
  • 27.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고 있는 테뫼식의 돌로 쌓은 성이다. 성은 김해평야와 낙동강 하구를 조망할 수 있는 위치에 있으며 주변의 양동리 고분, 유하리 조개더미와도 관계가 있을 것으로 추측된다. 석축의 높이는 약 2.5m이며, 폭이 2.5m, 둘레가 약 800m이다. 남북의 두 성문에는 초석이남아 있으며 성 안에는 우물자리가 있다. 성의 안팎에는 삼국시대 토기조각들이 많이 흩어져 있다. 이 산성은 원래 문헌상에서는 가곡산성(歌谷山城)이라고 표기하고 있지만, 내삼리와 양동리의 경계를 이루는 산정에 위치하고 있기 때문에 내삼산성(內三山城)이라고도 불리며 지금은 위치한 동의 이름을 따서 양동산성 이라고 한다. 문헌비고(文獻備考) 여지고십오관방삼(與地考十五關防三)에 의하면 가곡산성은 서쪽 20리에 있는석축으로 둘레가 600척(尺)인데 지금은 폐하였다.라고 한다. 대동지지(大東地誌)에는 우물 한 곳이 있었다고 기록하고 있다.유하리패총: 기념물 제45호김해시 장유면 유하리 하손마을 외산의 남쪽 경사면 2곳에 있다. 유적의 일부는 전답으로경작되면서 깎여 나갔으며, 굴 껍질을 주로 하는 패각이 노출되어 있다. 유하조개 더미에서 채집되는 유물은 대합, 재첩, 굴, 소라 등의 패각과 적색, 갈색, 회색, 회흑색의 작은토기편들이다. 유하리패총은 학술적인 발굴조사가 실시되지 않아 유적의 정확한 성격이밝혀지지 않았으나 유적의 잔재상태가 비교적 양호하여 이 지방의 선사문화 규명에 중요한 자료를 제공할 수 있는 유적이다.마현산성: 기념물 제150호김해시 생림면 봉림리에 있는 해발 215m 산 정상에 위치하고 있으며 전체 길이 약600m, 높이 3m이다. 『신증동국여지승람』김해도호부성지조에 마현성은 ‘과녀산성’이라고도 부르며, 성 둘레는 1,300척, 우물 1기가 있다고 기록되어 있으나 성을 쌓은 시기는알 수 없다. 전해오는 말에 의하면 가락국 수로왕 때 쌓은 것이라고 하는데 확실하지 않다. 성의 동쪽과 북쪽 일부는 천연 암벽으로 되어있고 서쪽 중앙부가 약간 안으로 밀려들어와 전체가 누에고치 모양을 하고 있다. 현재 북쪽과 남쪽에 문터가 남아있다.구산동백운대고분군: 도기념물 제223호김해 구산동 백운대 고분은 1기의 봉토분좌편에 출입구가 있는 횡혈식의 주석실과 3기의부속석곽이 함께 조성된 것으로 현실은 2차에 걸쳐 추가장이 이루어졌음이 밝혀졌다. 고분군은 이미 도굴되었지만 토기류, 철기류, 금동제품, 청동기류 등 58점의 유물이 출토되어 6세기 후반 금관가야 멸망 후 이 지역묘제 및 유물편년연구에 좋은 자료가 되었다. - 24 -
  • 28. 제3장 테마별 관련 유적파사석탑: 문화재자료 제227호파사 석탑은 수로왕비릉 내 파사각에 보관되어 있으며 1996년 3월 11일 경남도 문화재자료 제 227호로 지정되어있다. 현재는 6개의 석재만 남아 있는데, 조각이 기이하고 석재자체에 희미한 붉은 무늬가 있다. 신농본초에 닭 벼슬의 피를 찍어서 엉겨 붙는지를 시험했다는 것이 바로 이 탑이어서 신비를 더하고 있다. 삼국유사의 금관성 파사 석탑조에 허왕후가 서역 아유타국에서 양친의 명을 받들어 바닷길로 동쪽 가락국으로 향했으나, 파신의 노여움을 받아 향해하지 못하고 돌아와 부왕께 아뢰니 부왕이 이 탑을 싣고 가게하여 편안히 바다를 건너올 수 있었다고 한다. 방형의 4면 5층탑이 있었으나, 세월에 본모습을 잃고 있다. 이탑은 동상동 호계천가의 호계사 폐사지에 있었는데 고종 10년(1873)에 김해부사 정현석이 허비능 앞으로 옮겼다. 조각이 기이하고 희미한 붉은 무늬가 있으며 우리나라에서는 생산되지 않는 돌이라고 한다.능동고분군능동고분군은 김해시와 창원시의 경계를 이루는 해발 720m의 용지봉에서 급경사를 이루는 구릉의 말단부에 위치한다. 옛 부터 삼문리 고분군(三文里古墳群)이라고 알려져 왔던곳이다. 마을의 이름은 능동(陵洞)인데 가락국(駕洛國)때의 왕릉이 있었기 때문에 이렇게이름이 지어졌다고 하며, 가락국의 제4대 거질미왕(居叱彌王) 또는 이시품왕(伊尸品王)의능(陵)이 이곳에 있다고 하는데 어느 것인지는 확실하지 않다. 이 고분군은 현재 능동 새마을 회관의 뒤편 산에 형성되어 있는데, 고분 군 위에 1-20년생의 소나무들이 빽빽이 들어서 있다. 이 지역도 옛날부터 도굴이 심했던 지역이며, 지금도 많은 도굴갱과 개석이노출되어 있다.다호리유적: 사적 제327호다호리 유적은 동읍 다호리 마을 뒷전의 나지막한 구릉과 주남저수지로 이어지는 저습한평지 일대에 분포하고 있다. 88년부터 92년 까지 국립중앙박물관의 7차의 발굴조사 결과삼한시대부터 가야시대에 이르기까지 집중적으로 조성된 집단묘역임이 밝혀졌다. 특히 기원전 1세기경의 목관묘에서 철제 무기와 농기구류 각종 용기류에서 붓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종류의 칠기가 출토되었으며 성운경, 오수전등의 중국 한나라 계통의 유물로 출토되어 삼한시대의 문화상을 밝히는 중요한 유적으로 주목된다. 발굴조사에서 5세기말∼7세기대의 삼국시대 토기가 출토되었다. 이중 B1호의 주구 내에서 출토된 가형토기는 고상식의 맞배지붕으로 추정되는데, 처마, 서까래, 창틀 등이 표현된 희귀한 예이다. 대형봉토분과 B27호 제사유구에서는 대가야계의 토기들도 출토되어 고령지역과의 교류상, 세력권등을 파악하는 좋은 자료가 되고 있다. 이러한 토기류 외에 화살촉, 도자, 꺽쇠 등의 철기 - 25 -
  • 29.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류와 금제세환이식, 경식 등의 장신구류도 출토되었다.용원유적용원유적은 용원초등학교 맞은 편 독립 구릉의 상부 평탄면과 인접하는 경사면에 위치하는 집락지이다. 동아대학교박물관에서 발굴하였는데 50기의 유구를 발굴하였다. 그 가운데 주거지나 건물지로 추정되는 것이 21기 있었는데, 그 중 평면 원형에 가까운 것 16기,방형의 것 5기, 주혈만 남긴 고상가옥(高床家屋)으로 추정되는 것이 4기 있다. 출토유물들은 적갈색연질토기편(赤褐色軟質土器片)과 회청색연질토기편(灰靑色軟質土器片)·회청색경질토기편(灰靑色硬質土器片) 등의 토기편이 대부분이며, 기타 방추차(紡錘車)·어망추(漁網錘) 등의 토제품, 지석(砥石) 등의 석기, 소도자(小刀子) 등의 철기가 주거지 안쪽에서 출토되었으나 대부분은 주거지 폐기 후 주변에 있던 것이 유입된 것으로 판단된다. 여러 상황을 종합해 볼 때 용원 수혈주거지는 규모이나 형태, 구조, 분포상태 등이 청동기시대주거지의 특징과 유사하며, 사회적으로는 비교적 안정된 세력집단이 생활한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출토된 유물의 특징이 원삼국시대 문화내용이 주종을 이르지만, 그 중에서도농경보다는 어로(漁撈) 중심의 생활구조를 가지면서 그 중에는 일본과도 교류한 흔적이남아있어 주목된다. 2) 아라가야권 문화유적도항리․말산리고분군: 사적 제84.85호함안의 중심지로서 가야읍의 서쪽 남북으로 뻗은 가늘고 긴 구릉 위에 외형상 원형 봉토분 50여기가 연이어 분포하고 있는데, 이 고분군은 행정구역상 도항리 고분군과 말산리고분군으로 나누어지고 있다. 이 일대에는 약 113여기의 고분이 확인되었는데 도항리 고분군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말산리에 포함되는 고분은 봉분이 뚜렷한 7기의 고분(봉분이뚜렷하지 않는 것이 5기) 이다. 현재 가야읍 아라공원내에 있는 외형이 가장 큰 무덤(당시 34호, 지금 4 호)이 1971년 일본인 금서룡(今西龍)에 의해 발굴 조사되어 무덤 내부 구조와 성격이 알려져 있다. 조사내용에 의하면 봉토의 높이가 약 10m, 무덤의 밑지름이약 43m이고 내부에는 석실을 만들어 시체를 위에서 내려놓고 여러 개의 판석을 잇대어덮어 만드는 수혈식 석실묘(竪穴式石室墓)임이 밝혀졌다. 석실은 길이 약10m, 너비 1.6m,높이 1.7m의 규모로 석실의 네 벽은 모두 할석을 사용하여 쌓아 올렸다. 특이한 것은 동서의 긴 벽에 각 2개소, 북쪽의 짧은 벽에 1개소 등, 모두 5개소에 작은 벽장을 마련하였다. 유물은 남아 있지 않아 벽장의 용도를 정확히 알 수 없으나 등잔을 올려놓아 무덤 내부를 밝히는 등감으로 보인다. 벽에는 회칠을 하지 않았으나 못이 박혀 있는 것으로 보아 - 26 -
  • 30. 제3장 테마별 관련 유적그림을 그려 놓은 커튼 형태의 채화장막(彩畵帳幕)을 드리웠던 것으로 추측된다. 석실 내에서는 토기를 비롯하여 많은 유물이 출토 수습되었다. 대표적인 출토유물로는 거륜식(車輪式)토기·행엽(杏葉) · 조형(鳥形) 토기 등이 있다.윤외리고분군법수 초등학교 북서편 능선의 정선대지와 그 남쪽 완경사면에 위치한다. 이 유적은 1991년 윤외리 야산일대에서 가야시대 토광묘를 도굴하던 범인이 검거됨에 따라 외부에 알려지게 되었다. 이에 따라 창원문화재연구소에서는 함안 분지 외곽의 가야 토광묘문화에 대한 이해를 위한 발굴조사를 실시하여(1992년) 6기의 토광묘를 발굴하였다. 특히 한 토광묘에서는 묘광의 내부에 파기(破器)한 상태로 토기를 매납한 예가 확인되었는데 이는 당시의 장송의례와 관련된 행위의 반영으로 이해할 수 있다. 발굴 조사에서 출토된 유물은통형 고배, 단경호, 노형기대, 파배 등 토기류 7종 42점과 부(斧), 촉(鏃)의 철기류 3종 5점으로 총 47점이다. 이밖에 발굴 전 수습된 50여점의 유물 중에는 상면에 점렬문(點列文), 방사상거치선문(放射狀鋸齒線文)이 음각된 파오형의 이형토제 뚜껑들이 다수 채집되었는데 이는 인근의 의령 예둔리 고분군(宜寧禮屯里古墳群)에서도 출토된 바 있다.남문외고분군: 기념물 제226호남문외고분군은 도항리고분군의 서편에 위치한 낮은 구릉지대에 위치한 삼국시대 대형분묘군이다. 이 고분군은 일제시대부터 말이산고분군으로 알려졌으며, 현재까지 학술조사는 이루어지지 않아 현재 도굴이 심하게 진행되어 대형석곽묘가 드러나 있고, 개석의 일부는 부락의 표지석으로 사용되기도 하였다. 낮은 능선의 상부에 직경 25m 내외의 대형봉토분 24기가 조성되어있고, 주변부는 밭으로 경작되고 있다. 채집된 유물들은 5세기 후반 대에 함안지역에서 크게 유행한 유개식고배와 발형기대편들이다. 고분군이 위치한 구릉은 오차등이라고도 불리며 이곳은 아라왕궁지를 보호하는 토성역할을 하고 있다. 고분군의 남쪽으로는 남문, 남문외, 대문천 등 문과 관련된 지명이 많아 이 지역 일대가 전아라왕궁지로 전하는 것과 깊은 관련이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전안라왕궁지가야산 북편에 위치한 삼봉산(해발302.2m)에서 동쪽으로 길게 뻗어 내려오는 낮은 구릉이 사방으로 둘러싸인 곳으로, 전방으로는 남쪽의 피수리에서 북으로 흘러드는 관동천과서쪽에서 흘러드는 대문천이 만나는 곳에 위치한다. 아라왕궁지에 대한 문헌기록으로는함주지(咸州誌)의 기록이 가장 오래된 기록인데 비교적 자세하게 기술되어 있다. 이 기록은 오늘날에 있어서 왕궁지의 위치를 지리적으로 고증하는 데 매우 유익한 정보를 제공 - 27 -
  • 31.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해 주고 있다. 가야국의 옛터는 부존정(扶尊亭)의 북쪽에 있다고 했는데 함주지의 기록과여러 정황으로 보아 부존정의 위치는 지금의 괘안 뒷산(해발 79m)인듯 하므로 가야동은부존정의 북쪽에 해당된다. 일제시대 때 함안 지방을 직접 조사한 이마니시류(今西龍)는왕궁지의 후보지를 7개소로 들고4) 그 중 제일 유력한 곳으로서 가야리 가야동을 꼽고있다. 아라왕궁지로 생각되는 가야동(작은 개애재 지역)은 1921년경 함안 둘안 제방(堤防)을 축조할 때 일본인들이 인근의 대문천(大門川)의 수로를 변경시키기 위해 새로운 제방을 만들면서 이 곳 구릉의 흙을 약 2m 이상 파내어 마을 앞 제방을 쌓았는데 이로 인해이곳의 지형 자체가 변형되었다고 한다. 마을의 노인들에 의하면 옛 가야동 자좌오행(子坐午行)의 자리가 왕궁지라고 하나 확실한 증거는 없는 상태이다. 왕궁지 주위에서 채집된 유물들은 토기편과 기와들이 대부분이지만 완전한 형태를 확인할 수 있는 유물은 없다. 토기편 중에는 가야국 시대까지 거슬러 올라갈 수 있는 것들이 몇 점 있으므로 더욱더 아라국의 왕궁지일 가능성을 높게 하고 있다.성산산성: 사적 제67호함안읍 북서편에 위치한 성산(城山) 위에 축조된 삼국시대의 산성이다. 북쪽은 평야에 임하고 서북쪽에 봉산산성(蓬山山城), 동북쪽에 문암산성(門岩山城)과 동지산성(冬只山城),동남쪽에는 함참산성(咸站山城)등이 호위하고 있다. 성벽(城壁)은 산위에 준선을 둘러서석루(石壘)를 축조하였으며 길이는 약 1,400m에 달한다. 현재는 대부분 논, 밭으로 경작되고 있다. 정문지(正門址)가 있으며 서쪽 성벽에도 또 하나의 문지(門址)로 추측되는 곳이 잔존할 뿐 기타 시설물은 보이지 않는다. 이 성산산성(城山山城)은 일명 조남산성(造南山城)이라 불리고 있으며, 한편 함안읍지(咸安邑誌)에 의하면 가야국 구허(伽倻國舊墟)라 기록되어 있다. 산성의 형식은 삼국시대의 유형을 따르고 있고 산 아래 낮은 구릉위에 동시대의 고분들이 군집하고 있어 가야의 유적으로 판단된다.봉산산성유원에서 장암으로 향하는 길모퉁이인 장암교 서북쪽 구릉의 정상 부위에 형성된 테뫼식석축 산성이다. 대정육년도 고적조사보고(大正六年度古蹟調査報告)에는 유원리산성(柳原里山城)이라하여 석축성으로 소개하고 있다. 또한 현재 이 성을 칠원산성(漆原山城)이라 부르고 있으나 적절한 명칭은 못된다고 생각한다. 성이 입지한 곳은 자양산(紫陽山)(해발 401.8m)이 북서쪽으로 뻗은 능선의 정상부에 해당되며 북쪽으로 어령(於嶺)·도둑고개를 사이에 두고 안곡산성(安谷山城)과 대치해 있다. 이는 안곡산성과의 조응관계를 시사 하며 성의 방비목적이 어령(於嶺)·도둑고개의 차단에 두어졌음을 알게 한다. 성의 평면형은 능선의 길이 방향을 따른 장타원형이다. 성벽의 축조는 산의 경사면에 의지한 내 - 28 -
  • 32. 제3장 테마별 관련 유적탁(內托)과 협축(夾築)을 혼용하였으나 내탁식의 편축 위주이다. 석재는 주변 야산에서 쉽게 구해지는 할석들이다. 현재 성은 북쪽사면에 대규모 암석 채취 공장이 입주하여 능선종단면의 절반을 훼손한 상태이다.가음정동고분군: 기념물 제126호가음정동 산 15번지 일대의 넓은 범위에 위치한다. 이 곳 소나무밭의 곳곳에 봉분(封墳)과 도굴구덩이, 석관묘(石棺墓)에서 파손된 석재, 토기편 등이 널려져 있어 고분군임을 알수 있다. 이 유적에 대한 지표조사는 1960년대 후반부터 1970년대 초에 걸쳐 성산패총을조사하면서 가음정동유적이 지표조사 되었고, 1981년 이후 부터는 창원대학교박물관에서수시로 지표조사 하였다. 유적 발굴 조사는 1990년 11월 20일부터 60일간에 걸쳐 창원문화재연구소에 의해서 1차 조사가 실시되었는데, 당시 4세기대의 토광목곽묘 5기, 6세기대의 석곽묘, 석실분, 옹관묘가 조사되었다. 봉토분은 동일 봉분내에 주피장자의 묘인 석실분외 소형석곽묘 및 옹관이 매장된 다곽식(多槨式) 묘제로 되어 있었다. 출토 유물은 각종 고배류와 단경호, 장경호와 같은 호형토기(壺形土器) 등과 화살촉, 도끼, 손칼 등의 철기류등 일반적인 유물이 대부분이다. 가음정동 고분유적은 가야시대 이후의 한정된 유구만 있는 것을 보여 지나 이 일대에 분포하고 있는 청동기시대의 주거지, 지석묘, 석관묘등으로 보아 구릉 남서편 하단부인 창원남중학교 일대에는 삼한시대의 분묘유구가 분포한 것으로 추정된다.중동리고분군: 기념물 제189호중동리고분군은 의령읍을 동서 방향으로 가로지르며 흐르는 남산천 남쪽에 솟아 있는 남산(해발320.8m)의 산 중턱에 위치하고 있다. 직경 15〜20m 정도의 대형 봉토분 4기가 경사면에 일렬로 배치되어 있다. 1호분은 횡혈식석곽묘이며, 단벽장벽의 길이의 비율이1:6.9에 달하는 극단적인 세장방형의 평면 형태를 가지고 있다. 따라서 가야의 늦은 시기에 축조된 고분이라 추정된다. 도굴갱내에서는 1점의 개와 2점의 고배편이 발견되었는데개는 석곽내의 교란토에서 발견되었기 때문에 본 고분의 매납품일 가능성이 높지만 2점의 고배편들은 석곽 밖의 봉분(封墳)의 도굴갱내에서 발견되었으므로 1호분의 부장품이었을 가능성은 거의 없다. 출토유물 중에는 장식마구(裝飾馬具)도 있다. 조선시대의 민묘에의해 태반이 파괴되었으나 다행히 남아있는 부분을 참고로 복원하면, 일반적인 가야의 소형 횡혈식석곽묘와는 달리 석곽 안에 부장유물을 포함하지 않은 석곽이 만들어져 있는다소 특이한 구조를 가진 유구이다. 출토되는 토기는 모두 도질토기로서 개배와 고배, 장경호, 컵형토기, 대호소호이다. - 29 -
  • 33.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예둔리고분군의령군 남강변에 형성된 능선의 해발 30-70m 정도 되는 남사면에 주로 분포하고 있다.이 고분군은 1992년 경상대학교박물관에서 발굴조사 한 유적으로 목곽묘, 석곽묘, 토광묘61기가 조사되어 이곳에서 고식 경질토기를 비롯한 각종의 토기류, 집게와 망치를 비롯한철기류가 500여점 출토되었다. 이 유적은 4세기에서 6세기에 형성되었으며 함안과 진주등 여러 지역의 토기문화가 함께 나타나고 있어 당시의 대외 문화교류상을 잘 반영해 주고 있다. 이 유적은 수장층의 고분군이 아닌 일반인의 분묘로서 의령읍 주변의 고총고분이 분포하는 고분군과는 뚜렷한 계층성을 보여주고 있다.운곡리고분군: 기념물 제222호의령에서 창녕과 합천방향으로 연결되는 20번국도에 이웃해 있으며 삼봉산(해발199.6m)에서 남쪽으로 뻗은 전주 최씨(全州崔氏) 묘역이 있는 구릉의 남서쪽 사면에 위치한다.유적의 앞으로는 주변 골짜기에 형성된 좁은 들이 운곡리를 중심으로 모여 있다. 고분군은 운곡 뒷산이 남동쪽으로 길게 뻗어 내린 설상대지(舌狀臺地)의 경사가 완만한 남서쪽사면 저지에 분포한다. 산발마을에 거주하는 주민의 전언에 의하면 10년 전에 도굴되었다고 하며 능선의 저지에서 황토를 파낼 때도 토기가 출토되었다고 한다. 그러나 현재 유적내에는 도굴에 의한 파괴분의 흔적이나 유물은 잘 관찰되지 않으며 점토 채취장 부근에서 파괴 석곽으로 추정되는 유구 1기가 확인되었을 뿐이다. 석곽은 능선의 길이 방향을따라 소형 할석을 가로뉘어쌓기식으로 축조한 것이며 한쪽 장벽만 남아 있다. 방위는 북서-남동이고 석곽 현재 길이는1.8m, 깊이 0.6m이다.호미산성: 기념물 제101호진주에서 남지(南旨)로 사행하는 남강 북쪽에 위치한 호미산(해발98.9m)정상부에 위치하며, 정곡면 죽전리(竹田里)에 있는 호미산(虎尾山)의 정상 9부 능선을 따라 잡석을 이용하여 축조한 테뫼식 산성으로 약 200m 가량의 토성 흔적이 현재 남아 있다. 현재 성 안팎이 개간되어 밭으로 사용되면서 많이 훼손되었는데, 성은 이 곳 남강변의 단애가 자연성곽으로서 알맞은 지형을 백분 활용하였다. 이 산성의 축성연대는 진동고개에 있는 고분군과도 관계가 있을 듯 하며 벽화산성(碧華山城)과도 비슷한 것으로 보인다. 남강유역인 죽전리의 진동고개와 백곡리 외곡동 주변에는 청동기시대에 이어 가야 시대의 고분군이 밀집하여 분포하고 있다. 주변 고분군의 위치나 주변에서 수습된 토기조각으로 미루어 보아가야시대에 축조된 것으로 추측된다. 이 산성은 또한 임진왜란 당시 망우당(忘憂堂) 곽재우(郭再祐)장군의 전적지라고 전한다. 선조 25년 (1592)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곽재우는 4월 22일 정곡면과 이웃한 유곡면 세간리 고향을 중심으로 의병을 일으켰다. 그는 홍의(紅 - 30 -
  • 34. 제3장 테마별 관련 유적衣)를 입고 의병을 지휘하여 의령, 창녕지방에서 왜군을 물리치는 전공을 세워 홍의장군(紅衣將軍)이라고 불렸으며 정유재란 때에도 그의 휘하에 모여든 군민을 이끌고 유격전으로 이 지방을 끝까지 지켰는데 지금의 의령, 창령, 현풍지방에 있는 산성들은 대개 이때수축한 것으로 되어 있다.죽전리고분군: 기념물 제 100호정곡면(正谷面) 호미산성에 위치하며 고분은 진등고개에서 동쪽으로 남강을 따라 형성된해발 100m 정도의 능선 정상부에 열을 이루어 수기가 분포한다. 대부분 도굴로 크게 훼손된 상태이며 수목에 덮여 봉분의 외형도 분간하기 어렵기 때문에 총 몇 기가 있었는지에 대해서도 명확히 알 수 없다. 봉분은 직경 10-15m 정도로서 내부 주체는 석곽을 이루고 있는데, 수혈식과 횡혈식이 섞여 있다. 고분의 구조와 수습자료를 통해서 볼 때 이 고분군은 6세기 대에 주로 형성된 것으로 추정된다. 3) 소가야권 문화유적양전고분군신등면 소재지에서 단계교를 건너면 양전마을이 위치하고 이 마을 뒷편의 야트막한 야산전체에 석곽·석실분 등 다양한 고분이 밀집 분포한다. 고분군 앞은 두 개의 하천이 합류하면서 형성한 넓은 들이 펼쳐진다. 양전고분군(陽前古墳群)은 대부분 봉토가 유실되었으며 최근까지도 도굴이 심하게 자행되어 처참할 정도로 파괴가 심하다. 대략 200여기 정도로 추산되며 산청군내에서는 수량면에서 가장 대규모의 고분군이다. 무수한 토기편이 산재해 있으며 대옹편이 주류를 이루는 것이 특이하다. 다양한 종류의 토기편을 수습했으며유적 및 수습된 토기편으로 보아 5, 6세기의 가야시대 고분군으로 추정된다.생초고분군: 기념물 제7호생초면 소재지 서편 산록에 위치한다. 산정의 대형분을 중심으로 동남 능선에는 대형분,남북 능선에는 중·소형분의 고분 100여기가 밀집 분포한다. 산정에 위치한 고분의 경우봉토 직경이 30m, 개석 상부에 쌓인 높이만도 4m에 달하는 대형분이며 봉토가 절개되어파헤쳐지는 피해를 입고 있다. 주변에서는 고배, 기대편 등의 토기편과 대도편 등의 철기류들이 수습되었다. 북쪽 능선에 위치한 1기의 고분의 경우는 도굴갱으로 석실 내부를 확인할 수 있었으며 정방형 석실이다. 석실 내부에서 보았을 때 연도가 우편재한 횡혈식석실분이다. 생초고분군은 수혈식과 횡혈식석실분이 혼재한 6세기의 가야시대 고분군으로 - 31 -
  • 35.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추정된다.관지고분군생초면 소재지에서 3번 국도를 따라 산청읍 방면으로 약 2.5km쯤 가면, 생림교(生林橋)가나오고 이 다리 좌측으로 월곡천(月谷川)이 흐른다. 월곡천변 소로를 따라 골짜기 안으로들어가서 월곡교(月谷橋)를 건너면 관지마을이 자리 잡고 있다. 고분군은 관지마을 뒷산에 위치한다. 산정부에서 시작하여 남향한 능선을 따라 봉토 직경 10- 20m, 높이 3-5m규모의 중형 고분 약 50여기가 분포한다. 대부분 도굴이 심하게 되었으며 능선 하단부에위치한 고분은 개간으로 거의 파괴된 상태이다. 도굴에 의해 노출된 일부 고분의 경우주·부곽식 고분으로 보이며 벽석에 사용된 석재는 천석도 일부 보이나 대부분이 할석을이용하였다. 고분군 앞은 산지에 둘러싸인 소분지를 이루고 있으며 인근의 생초 고분군과함께 산청군의 대규모 고분군을 이루고 있다. 노출된 유구 외 수습된 유물들로 미루어 보아 5, 6세기의 가야시대 고분군으로 추정된다.수정봉․옥봉고분군: 기념물 제 1호진주시의 동쪽에 있는 진주 향교의 맞은편에는 해발 64.7m인 남북 2개의 봉우리를 가진독립 구릉인 남봉(南峰)이 있다. 이 구릉의 정상부에는 대형의 봉토를 가진 7기의 고분이일정한 사이를 두고 군(群)을 이루며 분포되어 있었으며 이 봉우리가 일반적으로 수정봉(水精峰), 옥봉(玉峰)으로 불리어진다. 원래 대형의 봉토분 7기가 분포되어 있던 이 고분군 일대는 일제하 이래 고분의 파괴가 진행 되어 지금은 단 2기의 고분만이 남아있을 뿐이다. 이 고분군에 대한 조사는 1910년대에 일인학자 관야정(關野貞)에 의해 이루어진 후조선고적도보(朝鮮古蹟圖報)에 기록으로 남아있는데 이것이 수정봉 2, 3호와 옥봉 7호분에 관한 것이다. 여기에서 출토되었던 유물의 대부분을 일본 동경대학으로 가져갔으며 최근에 소개되어 알려지게 되었다. 이에 의하면 수정봉 2호분은 할석으로 쌓은 석실분으로 연도는 중앙에 있으며 현실의 규모는 길이 5.32m, 너비 1.76m, 높이 2.3m이고 석실안에서 토기, 가락바퀴, 구슬을 비롯하여 여러 가지 철기들이 출토되었다. 수정봉 3호분은원분으로서 배부 주체 는 2호분과 같이 횡혈식 석실분으로 연도는 남벽의 중앙에 만들어졌으며, 석실의 규모는 2호실과 거의 같다. 석실 내에서 출토된 유물은 쇠칼, 창과 함께많은 철기류들이다. 옥봉 7호분은 봉분의 모습이나 규모를 알 수 없으나 수정봉 2, 3호분과 같은 횡혈식 석실분이었던 것으로 추정되며 석실내에는 철제의 칼, 도끼, 재갈, 등자를비롯하여 몇점의 토기들이 출토되었다고 한다. 이 고분군에서 출토된 유물자료들로 보아6세기 전반대에 축조된 고분군으로 추정된다. 무덤의 구조형식과 출토유물로 보아서 백제와 대가야와의 관계 규명에 중요한 단서를 제공해 줄 뿐만 아니라 진주지역 일대의 가야 - 32 -
  • 36. 제3장 테마별 관련 유적문화 양상을 보여 주고 있는 중요한 고분군이라고 판단된다.원당고분군원당고분군은 남강의 지류인 반성천 남쪽에 형성되어 있는 매화산에서 서북쪽으로 뻗어내린 야산의 서북쪽 사면에 위치한다. 1호분은 저경이 약 15m 정도 되는 거대한 고분이나 일제 시에 도굴되었다. 현재는 남동편으로 연도가 뚫려 있어서 고분의 내부가 노출되어 있는데 내부에는 큰 현실이 있는 석실고분이다. 현실의 길이는 5.25m, 폭 2.8m, 높이2.8m이며 개석의 길이는 1.5m, 연도는 길이 0.33m, 폭 1.5m, 높이 1.3m 정도 되며 고분의 총고는 4m 정도이다. 1호분 아래쪽으로 같은 유형의 2호분이 있으나 정상부 부분은역시 밭으로 개간되어 있다. 봉분 주변에는 아카시아 나무가 둘러져 있으며 크기는 1호분과 동일하다. 이 고분 주변에서 횡·종선이 교차된 타날문 회백색 연질 토기편, 회청색 경질토기편, 고배편 등이 수습되었다.송학동고분군: 사적 제 119호고성읍의 북동쪽 야산인 높이 30m의 무기산(舞妓山) 일대에 분포하고 있는데 제1고분군과 제2고분군으로 나뉘어 불리고 있다. 무기산 정상부에 위치하고 있는 1호분은 근년에전방후원분논쟁(前方後圓墳論爭)을 불러일으킨 고분이기도 하다. 이 고분은 1914년에 일본인 조거룡장(鳥居龍藏)에 의해 조사된 바 있으나, 1986년동의 측량에 의하여 전장(前長)이 66m, 후원부(後圓部)가 36.6m이고 높이는 6.4m이며 전방부는 길이 29.4m이고 높이는5m로 알려졌다. 이 봉토분은 천정 개석의 일부가 노출되어 있어 내부를 엿볼 수 있는데하부구조는 길이가 10m 정도의 석실로 장축의 방향은 남북으로 추정된다. 이 부근에는송학동 고분군 외에도 마주 보고 있는 기월리(基月里)고분과 남동쪽의 율대리(栗垈里) 고분군이 있으며, 문화유적총람(文化遺蹟總覽)에 의하면 고성읍 무량리(武良里)와 대가면(大可面) 송계리(松溪里)에서도 삼국시대의 유물이 출토된 바 있다고 한다. 이들 고적군의 입지조건을 살펴보면 대체로 평지 주변의 낮은 언덕이나 야산 혹은 산기슭에 분포되어 있는데 이는 부산, 김해 등 동부 경남의 가야 고분 입지조건과 닮은 양상을 보이고 있다. 출토된 토기와 묘제를 통해 볼 때 대개 6세기 중엽 무렵에 축조되었을 것으로 보인다.내산리고분군: 사적 제 120호내산리고분군은 남쪽으로 해발 419.5m의 수양산, 북쪽으로는 해발 263m의 장군산과 해발271m의 노인산으로 둘러싸인 야트막한 야산에 위치한다. 성산(城山)을 배경으로 하여 대형 고분 36기가 흩어져 있으나 지정문화재로 보존되어 있다. 해방이전에는 1백여 기에 달하는 크고 작은 고분들이 있었다고 전해지지만 주변이 논밭으로 개간되면서 많이 훼손되 - 33 -
  • 37.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어 현재는 대형분만 남아 있다. 또한 남아 있는 대부분의 고분들도 민족항쟁기에 일본인들에 의해 모두 도굴되어 겨우 유구만이 보존되고 있는 실정이다. 고성은 해안지대와 평야에 청동기시대부터 초기철기시대에 이르는 각종 유적들이 밀집되어 있어 이 지방이 일찍부터 농경문화가 발달하였던 곳이었음을 말해주고 있다. 문헌을 통해서 볼 때 삼국지(三國志)의 변진 12국 가운데 하나인 고자미동국(古資彌凍國) 그리고 삼국사기(三國史記)에 보이는 포상팔국(浦上八國) 가운데의 고자국(古自國)이 이 지역으로 파악된다. 이들 세력이 기반이 되어 삼국시대에는 6가야의 하나인 소가야로 발전하였다고 생각된다. 외형상에 나타난 유규의 특징은 할석(割石)으로 축조된 장방형의 수혈식석곽묘(竪穴式石槨墓, 구덩식 돌덧널무덤)이며 주변에서 채집된 토기조각을 조사하여 본 결과 6세기를 전후한 시기의 것으로 추측된다. 서남쪽에는 같은 시기의 것으로 보이는 양촌리 고분군(陽村里古墳群)이 이 유적에 연결되어 있으며 그 정상에는 둘레가 약 700m 정도되는작은 산성이 있다. 또한 인접한 장기리(章基里)에도 성벽의 높이가 5.6m, 둘레가 350m 인철마산성(鐵馬山城)이 약 250m 가량 무너진 상태로 남아 있다.삼가고분군: 기념물 제 8호삼가고분군은 삼가면에서 합천쪽으로 국도 33호선을 따라 1km쯤 떨어진 도로변의 북서쪽으로 뻗어 내린 세 능선에 분포하고 있다. 산기슭에서 해발 190m에 이르기까지 등선마루의 좌우에는 대형 봉토군이 일정한 사이를 두고 군집하고 있는데, 대체로 지름 15∼30m 정도의 대·소형의 봉토분으로 이루어져 있다. 고분군 가장 남쪽 끝은 도굴되어 가야토기 편들이 흩어져 있으며, 뚜렷한 유적은 확인되지 않았으나 토광묘들이 분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 유적에 대해서는 1981년 진주〜합천간 국도 확장공사로 인해 그 일부가파괴되어 동아대학교 박물관에 의해 총 9기의 고분이 발굴 조사되었다. 이들은 모두 봉분을 가진 것으로 내부주체는 수혈식 석곽 및 횡혈식 석실의 구조와 형식을 갖춘 것으로확인되었다. 현재까지의 조사를 토대로 보면 이 유적에 있어서 유구는 이른 시기의 토광묘를 비롯하여 수혈식 석곽묘, 횡혈식 석실분이 축조된 것으로 보이며, 그 연대는 4세기초부터 가야가 신라에 정복당한 6세기 중엽까지일 것으로 추측된다. 4) 대가야권 문화유적옥전고분군: 사적 제 326호옥전고분군은 합천과 거창지역을 유역권으로 하는 황강(黃江)이 낙동강 본류와 합쳐지는하류의 관문지역에 위치한다. 고분군은 몇 개의 능선에 나누어져 분포하고 있으며 전체로는 1,000 여기에 달한다. 경상대학교 박물관에서 1986년부터 1991년까지 5차에 걸쳐 발굴 - 34 -
  • 38. 제3장 테마별 관련 유적한 조사보고에 따르면 지표조사에 의한 분포상태는 소형 석곽묘가 전체적으로 분포하고있는 반면, 이른 시기의 목곽묘는 능선의 정상부에서 동남쪽으로 뻗어 내린 능선에 주로분포하고 고총 고분은 서남쪽의 고개마루 건너편의 능선에 26기가 밀집하여 분포하고 있다. 조사된 고총 고분과는 달리 횡혈식 석실분을 내부주체로 하는 고총 고분이 능선의 동북 반대쪽의 다른 능선에도 형성되고 있었는데, 이곳에서는 도로의 확장공사와 수로공사때에 다수의 토기가 출토되었다고 하며 압형토기도 이곳 능선의 말단부에서 수습되어 신고 되었다. 옥전 고분군의 묘제는 목곽묘→대형 수혈식 석곽묘→고총 고분(소형 석곽묘와같은 시기)으로 변화하였으며, 목곽묘 단계의 지표유물은 무개무투창고배이고 대형 수혈식 석곽묘 단계의 지표유물은 유개유투창고배이며, 고총 단계의 지표유물은 개배와 유개식장경호 이것들이 부장되기 시작하는 시기의 것들이다. 이들 유적은 유구의 구조에 따른분포와 구획이 이루어지고 동시에 유력계층으로 추정되는 묘역의 설정도 일정한 규칙성을 나타내어 4세기에서 5세기 중엽까지는 능선 정상부를 중심으로 목곽묘가 분포하고 있으며, 5세기 중엽 이후부터 묘역은 서쪽의 고개마루 건너편 능선으로 이동하여 축조하였다. 6세기 중반부터는 횡혈식 석실분들 이 능선의 경사진 곳에 한 두 기씩 축조되는 현상을 보인다.대야산성: 기념물 제 133호대야산성은 해발 약 90m 취적산 쌍봉 동쪽에 위치하며, 남쪽으로 황강과 접해 있다. 삼국시대 백제와의 접경지대인 신라 서부지방의 요지로서 642년 (신라 진덕여왕11년, 백제의자왕 2년)에 백제장군 윤충(允忠)의 공격으로 함락된 적이 있고 이때에 도독(都督) 김품석(金品釋)과 그 부인(김춘추의 딸)도 죽어 신라는 한때 큰 타격을 받고 김춘추를 고구려에 보내어 구원을 청하기도 했다. 또한 이 싸움에서 김춘추는 딸의 죽음을 듣고 백제를멸망시켜야겠다는 굳은 결심을 하게 되었다고 하며 경명왕(920)때에는 후백제 견훤(甄萱)에게 다시 함락되기도 했다. 강변에 면한 자연지형을 이용하여 토석혼축 했으며 지금은흔적만 남아 있다.창리고분군창리 고분군은 황강 서안의 금성산에서 뻗어 내린 북쪽 주능선 해발 145〜185m의 서쪽가지 구릉사면의 강을 조망하는 지점에 위치하며, 이곳에서 발견되는 묘제는 크게 단곽분과 다곽분으로 나눌 수 있고 내부 구조에 따라 석곽묘, 석관묘, 석실분, 옹관묘로 세분할수 있다. 고분의 봉토는 도굴로 훼손되어 내부의 석조유구가 지상에 노출되었거나 또는부분적으로 판축된 봉토의 일부가 남아 있는 경우도 있다. 장축은 남북향이 동서향보다우세한 경향을 보이지만 봉계리 고분군은 반대의 현상을 보이고 있다. 출토된 유물은 토 - 35 -
  • 39.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기와 철기가 주류를 이루며 금동제 귀걸이, 관옥, 유리구슬 등 장식품도 간혹 발견된다.유물이 많이 부장되지 않는 것은 이 시기에 박장이 시작되었기 때문인지도 알 수 없다.반계제고분군반계제고분군은 반계 소류지의 북편에 있는 경사가 비교적 완만한 구릉의 서쪽 사면에입지하는 동서로 150여m, 남북으로 300여 미터나 되는 방대한 규모의 유적이다. 현재 구릉의 대부분은 소나무 등의 잡목으로 덮여 있으며 하반부 일부는 밭으로 개간되어 경작되고 있다. 구릉의 전 지역에 걸쳐 300여기 이상의 대형봉토분과 소형 수혈식석곽묘가 조밀하게 분포하고 있는데 대형분은 수차에 걸쳐 도굴되고 소형분들도 일부는 도굴, 일부는밭 개간시 파괴되어 유구의 것으로 생각되는 석재와 토기편들이 다량 산포되어 있다. 유구들은 노출되어 있는 상태로 보아 수혈식의 석실·석곽묘가 주종을 이루고 대형의 봉토분들도 거의 이 범주에 속하는 것으로 추측된다. 대형분은 봉분 직경이 8∼16m, 봉분 높이가 1∼3m 정도의 다양한 것들도 있다. 주로 6세기 전반대의 고배, 개배, 호류 등의 토기편들이 출토되었다. 이 유물들은 고령지역에서 출토되는 것들과 같은 종류의 대가야계(大伽倻系)유물로 이 시기의 대가야세력의 지역적 판도를 구명하기 위한 매우 중요한 자료이다.독산산성고령읍을 통과하여 낙동강에 합류하는 회천 하구서안에 면한 해발 70m의 독산 정상부에조영된 테뫼식 산성으로, 일명 구산성이라고 불리며 임진왜란 때 왜적을 방어하기 위해쌓았다고 전해지고 있다. 성지 내에 고분도 있었다고 전해지나 지금은 남아 있지 않고 토기편만이 채집된다. 해발 70m 되는 야산의 정상부를 돌아가면서 축조되어 있는데 남쪽은높이 6∼8m 정도로 쌓았으며 북쪽은 더 낮게 축조되어 있다. 성지내는 대부분 평탄한 대지상을 이루고 있으며 지금은 모두 밤나무 밭으로 개간되어 있다. 축성방법은 토석혼축이며 일부 허물어진 곳도 있으나 많은 부분의 성곽이 민가의 담을 쌓을 때 이 돌들을 이용했다고 하므로 이때 주로 파괴된 것으로 보인다. 성지내에는 건물지로 추정되는 평평한대지 이외에는 특별한 시설이 남아 있지 않다. 임진왜란 때 축조되었다고 하지만 성지 내에서 가야시대 토기편들이 채집되고 있으므로 학리 고분군과 함께 가야시대에 처음 축조된 것으로 추정된다.유곡리고분군유곡리고분군은 낙동강을 향하여 북쪽으로 뻗어 내린 유곡리 백산마을 뒤편 능선의 정상부와 남쪽사면에 위치하는데 고분군의 북동쪽 해발 약 140m되는 산정상부에는 테뫼식의토석 혼축성인 유곡리산성과 북서쪽 약 1km 떨어진 곳에는 경산리고분군이 위치한다. 중 - 36 -
  • 40. 제3장 테마별 관련 유적형봉토분은 능선 정상부에 열을 지어 조영되었으며, 규모는 봉분의 직경 15m 내외이고,석곽 길이 8m, 폭 2m, 높이 약 1.5m의 수혈식이다. 채집되는 유물은 5세기 전후의 토기중에서 낙동강 대안의 창녕양식 토기가 다수 확인되고, 5세기 이후에는 통형기대 등 대가야양식 토기가 확인된다. 유곡리고분군이 위치한 곳은 대가야의 악사 우륵의 출신지로 비정되고 있는 곳으로 대가야 문물이 출토되는 이 고분군과 관련이 주목된다.개봉동고분군: 기념물 제51호개봉동고분군은 거창에서 김천(金泉)으로 가는 국도변 좌측의 능선에 위치해 있다. 현재2기의 고분(제1·2호분)은 복원 및 정화사업이 이루어져 거대한 봉분의 외형을 갖추고 있으나 나머지 3기(제3-5호 분)의 고분은 봉분이 다소 유실된 상태로 남아 있다. 이 3기의고분은 현재 봉분의 상부에 소나무와 밤나무가 심어져 있으며 외형상 많이 깎여져 있으나 본래는 상당히 규모가 큰 대형분이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 가운데 규모가 가장 큰것은 봉분의 지름이 무려 30m, 높이가 10m에 달하고 있다. 이들 고분의 주변에 각종 경질토기 조각이 흩어져 있는 점으로 보아 이들 고분 외에도 상당수의 분묘가 군집해 있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정식 발굴조사가 이루어지지 않았으나 주변에서 수습된 토기 조각들과 대형분의 존재로 보아 이 유적의 연대는 가야후기에 속하는 시기일 것으로 추정된다.현재까지 거창지방을 중심으로 한 고총(高塚) 고분에 대해서는 크게 알려진 바가 없어 이고분들은 이 지역 토착세력의 사회, 문화상을 밝힐 수 있는 중요한 학술가치를 지닌 유적으로 판단된다.백천리고분군: 기념물 제171호함양읍 백천리 척지마을에 있는 삼국시대 수혈식장방형석실 및 석곽묘 유적이다. 이 유적은 낮은 구릉지대에 분포하고 있으며 동쪽에는 남계천이 흐르고 있다. 부산대 박물관에서1980년 3월 25일부터 5월 25일까지 고분 5기와 그 주변에 있는 작은 수혈식 석곽묘 21기를 발굴하였다. 이 고분의 장축은 대개 남북향이고 머리 방향은 북향이다. 고분의 규모는1-5호분은 너비 14m 내외, 높이 2m 정도로 원형봉분이 남아 있으며 석곽은 수혈식 장방형 석실묘이다. 유구의 규모는 고분의 경우 주곽의 길이 5.2m-7.35m, 너비 1m-1.1m, 높이1m- 1.75m 내외이다. 부곽은 주곽보다 작으며 길이 3m, 너비 0.45m, 높이 1m 내외이다.작은 수혈식 석곽은 길이 3m-3.5m, 너비 0.7m 내외이며 높이는 파괴가 심하여 알 수 없다. 석곽의 측면은 모두 냇돌로 쌓았고 장방형의 긴돌로써 뚜껑을 덮었다. 주곽과 부곽이나란히 배치되어 있으며 유물은 토기류, 철기류, 장신구류 등 200여점이 출토 되었는데거의 대부분이 토기류이다. 토기는 주로 경질토기이고 연질토기는 비교적 적으며 대개 5세기 후반에서 6세기 초일 것으로 추정된다. - 37 -
  • 41.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사근산성: 사적 제 152호사근산성은 함양읍 동쪽 원평리의 해발 443m 연화산 9부 능선상에 위치하고 있으며, 현재 높이 3-4m의 석축이 1,400m정도 남아 있으며 부근에는 와편과 토기파편이 보인다. 산성은 수동면 방면과 함양으로 갈라지는 남북 관통로를 조망할 수 있는 자리에 있는데 성은 부분적으로 붕괴되었지만 비교적 잘 남아 있는 편이다. 함양읍지(咸陽邑誌)에 의하면 고려말에 이 성을 함락시킨 왜적이 단숨에 함양을 공략하고 호남에 쳐들어가 남원(南原)의 인월(引月)에서 이성계에게 섬멸되었다고 한다. 따라서 이 지역은 신라·백제의국경 분쟁과 왜구로 시달리던 곳이었던 만큼 이 산성은 전략적 요충지였을 것이다.1,400m의 석축 잔존부는 장방형의 편평 자연석 또는 가공석의 정연한 어금쌓기로 되어있으며 축조 상태가 매우 견고하여 4m 정도의 본래 높이를 그대로 유지하고 있는 부분이 상당히 있다. 이 성은 삼국시대부터 있었을 것으로 추정되지만 현재 남아있는 성은 조선 성종대에 수축되었던 것으로 보인다.팔령산성: 기념물 제 172호경상남도 함양군과 전라북도 남원시의 경계를 이루는 팔령치의 죽림리마을 뒤산 성산의9부 능선상에 위치한다. 삼국시대의 성이라고 전하는 석축성으로 고려말과 임진왜란시 왜병이 함양의 사근산성을 함락시키고 운봉(雲峰)으로 진격하는 것을 이곳의 산세로 참패시켰다. 또한 이곳은 지리산의 줄기로서 덕유(德裕), 백운산(白雲山)으로 이어지는 곳으로산이 높고 골이 깊으며 나무가 울창하여 국방상 요새이다. 현재 성의 둘레는 약 300m 석축이 남아 있으며 전체 규모는 약 2,000평에 달한다.고소산성: 사적 제 151호평사리(平沙里) 뒷산의 지리산에서 뻗어 내려온 산줄기의 중턱 300m의 고지에 위치하여동북쪽으로는 험한 산줄기를 등지고 서남쪽으로는 섬진강(蟾津江)과 동정호(洞庭湖)를 눈아래에 둔 천연의 요충지로 남해에서 호남으로 통하는 목을 쥐고 있는 위치에 있다. 이러한 지리를 이용하여 산허리의 능선에 쌓은 석성으로 규모가 크고 견고한 산성이다. 성벽둘레는 약 800m, 높이 3.5∼4.5m 정도인데, 성의 단면은 사다리모양(아랫변 너비 6m, 윗변 너비 2m)으로 가공한 장방형 석재를 사용하였고 남북에 두 개의 성문이 설치되어 있다. 이 성은 신라가 백제의 침입을 저지하기 위하여 쌓은 것이라고 여겨지며, 하동이 신라시대에 소다사현이었던 점에서 생각해 보면 성은 바로 그 현의 치소(治所)였을 것으로여겨진다. 성벽의 물매나 안팎으로 석재를 쌓은 내외 협축(內外夾築)의 수법이 돋보인다. - 38 -
  • 42. 제3장 테마별 관련 유적제2절 민관의 항쟁 임진왜란 유적1. 테마 개관6) 선조 25년 4월 13일, 부산 앞바다에 이른 일본군은 다음 날 부산진을 함락한 후 파죽지세로 20일 만에 서울을 함락하고, 6월 14일에는 일본군이 평양을, 6월 17일에는 함흥을침공하였다. 이 전쟁 초기에 조선의 관군은 동래, 부산, 상주, 충주 등지에서 진격하는 일본군을 맞이하여 용감히 싸웠으나 농민위주로 구성된 조선군으로서는 일본군을 당할 수가 없어 계속되는 패전의 수모를 겪었다. 이후 경남지역은 임진왜란 기간 중 내내 범위의 변동은 있었으나 일본군의 피점령지치하에 놓이게 되면서 많은 수탈과 고통을 당하였다. 일본군은 침입한 지역에서 군량과군수물자의 현지 조달을 위해 가혹한 약탈을 자행하였고 또 일본군은 주민들을 지배하기위해 때로는 대민위무 활동을 전개하여 점령지에 방문을 내걸고 조선백성 회유를 시도하기도 했으며, 문무 관료나 지방 관아의 육방 관속들에게도 본집으로 돌아와 협조한다면상과 관직을 주겠다고 회유하여 점령지역을 지배하려고 하였다. 이러한 가운데 곽재우 의병군과 정인홍 의병군들의 활동이 큰 역할을 담당하였다. 의병은 단독으로 또는 관군과 합동작전으로 큰 전과를 올리기도 하였다. 의병의 전투는 산곡을 이용하거나 적을 기습하는 유격 전투로서 더 큰 전과를 올렸다. 일본군이 개전 후단기간에 평양과 함경도로 신속히 진격하였지만 북상하면서 주요 도로와 고을만을 사실상 장악했을 뿐인데, 의병은 이러한 틈을 타 적 후방을 공격하여 일본군의 보급로를 교란시키고 통신을 차단하는 등 일본군의 배후에서 큰 타격을 가하였다. 한편, 해상에서는 임진년 5월 초 이후 전라좌수사 이순신을 주력으로 하는 전라좌우도와 경상우도의 연합수군이 옥포·당포·한산도·부산 등지에서 잇달아 일본의 수군을 격파함으로써 일본군은 수군의 서진을 통해 보급을 원활히 하려던 계획에 심각한 타격을 입게되었을 뿐만 아니라 오히려 일본과의 연결지역인 부산마저 위협을 당하는 처지에 이르게되었다. 이에 따라 풍신수길은 조선수군과의 교전 자체를 금지시키는 극단적인 조치를 취하기도 하였다. 1593년 4월 이후 왜군은 남해안의 연안으로 후퇴하면서 남해안 각지에 왜성을 구축하여 장기전에 대비하였으며, 이러한 자취는 현재 남아 있는 순천왜성이나, 웅천왜성, 사천왜성, 서생포왜성 등에서 많이 발견할 수 있다. 왜성의 축성에 따라 경남지역은 어느 지역보다도 일본군과의 대치 기간이 길었으며 곳6) 본 테마의 개관은 이상훈. 2006. 임진란 7년 전쟁의 역사적 재조명. 이순신프로젝트 심포지움(경상남도) 주제발표문 을 요약 인용하였으며, 기타 문헌을 보충 참고 하였음 - 39 -
  • 43.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곳에 격전지를 남기게 되었다. 진주에서는 조선군 3천8백 명과 일본군 2만명 이상이 1592년 9월 하순 6일 간의 치열한 공방전을 벌였던 1차진주성전투(진주대첩)과 2차 진주성전투가 일어났다. 2차 전투에서는 조선사람 7만여 명과 일본군 10만명 이상이 1593년 6월하순 열흘 간의 치열한 전투 끝에 성이 완전히 함락되고 일본군은 성벽 자체를 허물어버리는 만행을 저질렀다. 1597년 초 일본군이 다시 14만여 명의 군대를 동원하여 정유재란을 일으키면서 가장먼저 영향을 받은 곳은 역시 경상도였다. 특히 임진년의 실패를 거울삼아 일본군은 삼도수군통제사 이순신의 제거를 위한 음모를 꾸며 이순신이 하옥되었고, 이후 거제 칠천량에서 원균이 이끄는 조선수군은 일본수군에 의해 궤멸되고 일본군은 전년에는 점령하지 못했던 전라도를 거쳐 북쪽으로 진격하기에 이르렀다. 그러나 재차 파견된 명군에 의해 직산에서 패퇴한 일본군은 남해안으로 후퇴하여 다시 왜성을 구축하고 수세적 입장에 서게되었다. 정유재란 이후 일본군은 경남에서 동쪽의 울산성과 서쪽의 사천성, 전라도의 순천성을중심으로 소규모의 부대를 동원하여 각 지역을 약탈하였다. 또한 각지에서 자신의 전공을과시하고 이에 대한 포상을 받기위하여 코와 귀를 잘라 일본으로 보내는 경우도 빈번하였다. 그리고 많은 사람들이 군대 동원으로 황폐해진 일본 내의 농촌 인력을 보충하기 위해 포로로 잡혀 일본으로 끌려가기에 이르렀다. 경남에서 일본군의 전투는 전쟁의 끝 무렵에 접어들수록 더욱 치열해졌는데 협상이 깨진 상태에서 파병과 전쟁수행의 명분을 얻으려는 명군과 풍신수길이 죽은 후 무사히 일본의 본토로 귀환하려는 일본군 간의 전투가 계속되었다. 조명연합군의 4로 병진책에 대항하여 일본군은 울산, 사천, 순천 등지에서 필사적으로 항전하여 쌍방 간에 많은 피해를입었다. 한편 바다에서는 조명연합군 지휘의 주도권을 확보한 이순신에 의해 퇴각하려는일본군을 상대로 노량해전이 벌어졌으며 이 해전에서 이순신이 순국하였다. 본 테마에서는 경남의 임진왜란 관련 유적 특히 남해안지역에 산재한 많은 임진왜란해전 및 이순신 관련 유적과 내륙의 진주, 밀양, 의령, 합천 등지의 의병 활동관련 유적을소개하여, 임진란 당시 민관군이 혼연일체가 되어 왜적의 침략으로 부터 나라를 구한 경남의 구국항쟁의 정신을 기리고 역사체험을 할 수 있는 테마관광 프로그램의 개발과 운영을 위한 기본 자료로 제공하고자 한다. - 40 -
  • 44. 제3장 테마별 관련 유적 참고문헌경상대학교 남명학연구소. 2004, 임진왜란과 진주성 전투 : 임진왜란과 진주성 전투, 임진왜란 박물관 개관기념 국제학술 심포지움서태원. 임진왜란에서의 지방군 지휘체계, 2004, 실학사상 연구 19권이민웅. 2004. 임진왜란 해전사, 청어람미디어이상훈. 2006. 임진란 7년 전쟁의 역사적 재조명. 이순신프로젝트 심포지움 주제발표문.경상남도이순신역사연구회. 2005. 이순신과 임진왜란, 비봉출판사임명화. 1994. 임진왜란과 이순신, 영광출판사 - 41 -
  • 45.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2. 유적 현황표표 3-5 임진왜란 관련 문화유적 현황7) 시․군명 유적명 소재지 비고 진주성 남성동, 본성동 사적 제118호 김시민장군전공비 본성동 499-1 시도유형문화재 제1호 촉석정충단비 본성동 499-7 시도유형문화재 제2호 쌍충사적비 본성동 500-3 시도유형문화재 제3호 진주의암사적비 본성동 500-8 시도유형문화재 제353호 진주시 이충무공 진뱀이유지 수곡면 원계리 시도기념물 제16호 삼도수군통제사 재수임지 수곡면 원계리 - 의암 본성동 573-1 시도기념물 제235호 창열사 남성동 212-8 문화재자료 제5호 의기사 본성동 500-7 문화재자료 제7호 충의사 이반성면 용암리 116-2 문화재자료 제61호 웅천읍성지 성내동 시도기념물 제15호 웅천왜성 남문동 산 211-1 시도기념물 제79호 진해안골포굴강 안골동 517-9, 10 시도기념물 제143호 진해시 웅천도요지 두동 147 시도기념물 제160호 웅천안골왜성 안골동 산 27외 문화재자료 제275호 웅포해전지 웅동 남산 앞 해상 - 한산도이충무공유적 한산면 두억리 875 사적 제113호 통영충렬사 명정동 213외 사적 제236호 충렬묘비 명정동 213 시도유형문화재 제113호 통영시 착량묘 당동 8 시도기념물 제13호 당포성지 산양읍 삼덕리 시도기념물 제63호 선무원종공신 염언상묘 정량동 162-19 시도기념물 제117호 사천조명군총 용현면 선진리 402 시도기념물 제80호 사천시 사천읍성 사천읍 선인리, 정의리 시도기념물 제144호 사천선진리왜성 용현면 선진리 402외 문화재자료 제274호7) 본 현황표는 각 시․군과 문화재청의 문화재 관련 자료, 그리고 경남문화재대관을 참고하여 관련유적을 선별 인용함. - 42 -
  • 46. 제3장 테마별 관련 유적표계속 시․군명 유적명 소재지 비고 표충비 무안면 무안리 903-2 시도유형문화재 제15호 표충서원 단장면 구천리 23 시도유형문화재 제52호 밀양시 사명대사생가지 무안면 고라리 399, 400 시도기념물 제116호 작원관지 삼랑진읍 검세리 문화재자료 제73호 탁삼재 산내면 봉의리 554 문화재자료 제257호 장목진객사 장목면 장목리 219-8 시도유형문화재 제189호 옥포성 신현읍 옥포동 시도기념물 제104호 가배량성 동부면 배리 산 17-1 시도기념물 제110호 지세포성 일운면 지세포리 235-4 시도기념물 제203호 거제시 구율포성 장목면 율천리 325-1 시도기념물 제206호 장문포왜성 장목면 장목리 130-43 문화재자료 제273호 옥포만호비 신현읍 옥포동 536-33 - 옥포정 신현읍 아주동 227 - 옥포대첩기념공원 신현읍 옥포동 산 1 - 충익사 의령읍 중리 467-2 - 곽재우 생가(터) 유곡면 세간리 817 - 곽망우당유물 의령읍 중리 467-2 보물 제671호 벽화산성지 의령읍 하리 시도기념물 제64호 의령군 호미산성 정곡면 죽전리 51-5 시도기념물 제101호 보덕각 지정면 성산리 문화재자료 제66호 현고수 유곡면 세간리 741-1 문화재자료 제97호 정암전적지 의령읍 정암리 - - 43 -
  • 47.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표계속 시․군명 유적명 소재지 비고 고성소을비포성지 하일면 동화리 398-14외 시도기념물 제139호 고성군 당항포 국민관광지 회화면 당항리 - 운흥사 하이면 와룡리 - 관음포이충무공 고현면 차면리 산 125 사적 제232호 전몰 유허 남해충렬사 설천면 노량리 350 사적 제233호 남해군 장량상동정마애비 남해읍 선소리 169-9 시도유형문화재 제27호 임진성 남면 상가리 291 시도기념물 제20호 선소왜성지 남해읍 선소리 - 경충사 금난면 대치리 - 정기룡장군유허지 금난면 중평리 821 문화재자료 제188호 하동군 정기룡장군유품 금난면 중평리 821 시도유형문화재 제286호 진교면 백련리 백련리도요지 시도기념물 제24호 사기마을 일대 해인사홍제암 가야면 치인리 21 보물 제1300호 사명대사 부도 및 가야면 치인리 21 보물 제1301호 석장비 합천홍제암 임진왜란 가야면 치인리 21 시도유형문화재 제359호 삼화상영정 합천군 임진왜란창의 기념관 대병면 성리 539-2 - 내암 정인홍선생관계고문서 가야면 황산리 19 시도유형문화재 제330호 및 서적 백마산성 율곡면 기리 - - 44 -
  • 48. 제3장 테마별 관련 유적3. 주요 유적위치 그림 3-2 임진왜란 문화유적 분포현황 - 45 -
  • 49.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4. 주요 유적소개8)□ 진주시진주성: 사적 제118호진주성은 삼국시대에는 거열성, 통일신라시대에는 만흥산성, 고려시대에는 촉석성, 조선시대 이래로는 진주성 또는 진양성으로 불리었다. 하륜(河崙:1347∼1416)의 「촉석성문기」에 의하면 고려 말 빈번한 해구(海寇)의 침범에 대비하여 본시 토성이던 것을 우왕 5년(1379)에 진주목사 김중광(金仲光)이 석축(石築)했다고 하였다. 조선조 선조 24년(1591)7월, 경상감사 김수(1537∼1615)는 왜적의 침입에 대비하여 진주성을 수축하고 외성(外城)을 쌓았다. 선조 25년(1592) 10월, 임진왜란 발발 후 제1차 진주성 전투에서는 진주목사김시민(金時敏:1554∼1592)이 3,800명의 군사로서, 3만 여명의 일본군을 물리치는 진주성대첩을 거두었다. 그러나 다음 해인 계사년(1593)에는 전년의 패배를 설욕코자 일본군 10만 여명이 또 침략하여 끝내 진주성이 함락되고 7만 민관군이 순절하는 비운을 겪었다.고종 32년(1895) 5월부터는 진주관찰부, 건양 원년(1896) 8월부터는 경상남도관찰사의 감영이 있었다. 1969년부터 진주성 복원사업을 시작하여 촉석문 중건과 함께 1972년에 준공되고, 1979년부터는 성내(城內)의 민가 751동을 철거하여 1984년에 마무리하였으며, 1992년부터는 성 외각의 정비사업을 추진하여 2000년에 마무리하였고, 2002년에는 공북문(拱北門)이 준공되었다. 성의 둘레는 1.7㎞이다.김시민장군전공비(金時敏將軍戰功碑): 시도유형문화재 1호김시민 장군의 전공을 기록해 놓은 비로, 일명 ‘진주전성각적비(晉州全成却敵碑)’라고도불리며, 현재 진주성내에 비각을 마련하여 모시고 있다. 비는 받침대 위로 비신을 세운간결한 구조로, 조선시대 석비의 일반적인 모습이다. 광해군 11년(1619) 7월에 비를 세웠으며, 성여신이 비문을 짓고, 한몽인이 글씨를 썼다. 1987년에는 당시 전투에서 숨진 이들의 혼을 위로해주기 위해, 비의 뒷편에 ‘계사순의단(癸巳殉義檀)’을 건립해 놓았다.촉석정충단비(矗石旌忠檀碑): 시도유형문화재 제2호촉석광장 안의 정충단에 서 있는 비로, 제2차 진주성 싸움에서 충절을 다한 이들의 행적을 기리고 있다. 비문은 아래쪽이 닳아서 그 부분만 판독하기가 힘들 뿐 대체로 양호하며, 『조선금석총람』에 그 기록이 실려 있다. 주로 진주성에서 싸우다 숨진 이들에 대하여 기술하면서 그들의 뜻을 기리고 있으며, 특히 3장사(三壯士)라 일컫는 김천일, 황진,8) 본 유적소개 자료는 각 시군과 문화재청의 해당 유적 관련 자료, 그리고 경남문화재대관의 해당자료를 발췌 인용함 - 46 -
  • 50. 제3장 테마별 관련 유적최경회 등을 그 대표적인 인물들로 꼽고 있다. 이외에도 여러 인물들을 기록하고 있어 임진왜란 당시의 상황을 이해하는데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 정충단은 이들의 영령을 위로하고자 숙종 12년(1686)에 마련한 제단으로, 비도 이때 함께 건립되었다. 이 비의 옆에는제1차 진주성 싸움을 승리로 이끈 김시민장군전공비(경상남도유형문화재 제1호)가 함께서 있다.쌍충사적비(雙忠事蹟碑): 시도유형문화재 제3호임진왜란 당시 나라를 위해 싸우다 전사한 제말 장군과 그의 조카인 제홍록의 충의를 기리기 위해 세운 비이다. 제말(?∼1592)은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의병을 모아 웅천 ·김해 ·의령 등지에서 왜적과 싸워 공을 세웠고, 성주싸움에서 전사하였다. 제홍록은 숙부와 더불어 전공을 세웠으며, 이순신 휘하에 있다가 정유재란 때 전사하였다.의암사적비: 시도유형문화재 제353호의암사적비는 선조 26년(1593) 6월 29일, 제2차 진주성 전투에서 진주성이 함락되고, 7만민관군이 순절하자 나라의 원수를 갚기 위해 왜장을 끌어안고 순국한 논개의 사적을 기록한 비석이다. 진주의 사민(士民)들은 명암 정식(明庵 鄭拭:1683∼1746)이 지은 비문으로 경종 2년(1722)에 세웠다. 영조 16년(1740) 병사 남덕하(南德夏:1688∼1742)는 의기정포(義妓旌褒)를 계청하여 의기사를 창건하였고, 「의암사적비」에는 비각을 건립하여 의기논개지문(義妓論介之門)이라는 현판을 게시하였다. 이 비는 아래의 의암(義巖, 경상남도기념물 제235호)과 마주하고 있다.이충무공진뱀이유지(李忠武公陳뱀이유지): 시도기념물 제16호수곡면 원계리에 있는 진뱀이유지는 선조 25년(1592) 임진왜란 때 충무공 이순신 장군이군사를 훈련시키던 곳이다. 장군이 삼도수군통제사 재임명 교지를 받은 후 군사들을 훈련시켰다고 전하며, 마을 사람들은 이곳을 ‘진뱀이’라고 부르고 있다. 1975년 장군의 호국정신과 얼을 되살리기 위해 높이 4m, 너비 1.1m의 유적비를 세워 보존하고 있다.삼도수군통제사 재수임지수곡면 원계리에 있으며, 이충무공이 백의종군 중 상중에 삼도수군통제사를 재임명한다는교유서를 받은 곳이다. - 47 -
  • 51.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의암(義巖): 시도기념물 제235호의암은 논개가 왜장을 끌어안고 순국한 바위이다. 조선조 선조 26년(1593) 6월 29일, 임진왜란 제 2차 진주성전투에서 진주성이 함락되고, 7만 민관군이 순절하자, 논개는 나라의원수를 갚기 위해 왜장을 유인하여 이 바위에서 순국하였다. 인조 7년(1629) 진주의 선비정대륭(鄭大隆)은 바위의 서쪽 벽면에 의암이라는 글자를 전각하였고, 남쪽에는 한몽삼(韓夢參)이 쓴 것으로 전하는 의암이라는 글이 새겨져 있다.창열사(彰烈祠): 문화재자료 제5호임진왜란 때 제2차 진주성 싸움에서 전사한 분들을 모시기 위한 사당이다. 정사호가 세웠으며 조선 선조 40년(1607)에 사당의 이름을 임금이 지어(사액) 내렸다. 고종 5년(1868) 대원군의 서원 철폐령으로 제1차 진주성 싸움에서 승리를 거둔 김시민 장군(1554∼1592)을모신 충민사가 없어지자 창열사에 모셨다. 이밖에도 창의사 김천일(1537∼1593), 충청병사황진(1542∼1606), 경상우병사 최경회(1532∼1593) 등 39분을 모시고 있다.의기사(義妓祠)의기사는 조선조 선조 26년(1593) 6월 29일, 제2차 진주성 전투에서 진주성이 함락된 후,나라의 원수를 갚기 위해 왜장을 끌어안고 순국한 논개를 제향하기 위해 세운 사당이다.인조 7년(1629) 진주의 선비들은 논개가 순국한 바위에 의암(義巖)이라는 글자를 전각하였고, 경종 2년(1722)에는 그 위쪽에 「의암사적비」를 세웠다. 영조 16년(1740) 병사 남덕하(南德夏)는 의기정포를 계청하여 왕의 윤허를 받아 의기사를 창건하였고, 이후 세 차례의 중수와 중건이 있었다. 지금의 건물은 1956년 의기창렬회에서 시민의 성금으로 재건하였다.충의사(忠毅祠) : 문화재자료 제61호조선시대 명장 충의공 정문부(1565∼1624) 장군의 뜻을 기리기 위해 세운 사당이다. 충의공 정문부는 조선 중기의 문신이자 의병장이다. 선조 21년(1588) 과거에 급제하였으며, 선조 25년(1592)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의병을 조직, 왜적과 싸워 승리하였다. 또한 선조 26년(1593) 백탑교 전투에서는 왜군을 크게 무찔러 관북지방을 완전히 수복하기도 하였다.이후 여러 벼슬을 하였으나 이괄의 난에 연루되어 고문을 받다가 죽었다. 시호는 충의(忠毅)이다. 건물은 앞면 3칸·옆면 2칸 규모로, 지붕은 옆에서 볼 때 사람 인(人)자 모양을한 맞배지붕으로 꾸몄다. - 48 -
  • 52. 제3장 테마별 관련 유적□ 진해시웅천읍성지(熊川邑城址): 시도기념물 제15호성내동에 있는 산성으로, 조선 세종 21년(1439)년에 만들어진 것이다. 이곳은 1407년 일본과의 관계유지를 위한 목적으로 항구를 열어 무역을 하던 곳인데, 일본인의 불법이주가많아지자 이를 막고 읍면을 보호하기 위하여 읍성을 쌓았다. 문종 원년(1451)에는 왜구의침입을 막기 위해 동·서·북에 수로를 만들어 성 일부를 확장하였다. 중종 5년(1510)에는삼포왜란으로 일시 함락되기도 하였고, 임진왜란 때에는 고니시 유끼나가가 이곳에 머물기도 했다. 현재는 성의 동벽만이 동문터와 함께 완전하게 남아 있으며, 동문터의 너비는4m이다. 서벽과 남벽은 그 일부가 남아있고 북벽은 철거되었다. 성벽의 기초가 되는 부분에는 네모진 돌을 쌓았으며, 그 위에 사각형 또는 삼각형의 돌을 위로 올라갈수록 작은모양이 되게 쌓았다. 벽면은 땅과 수직으로 쌓았으며 큰 돌 사이사이에는 작은 돌을 끼웠다. 현재 남아 있는 총 길이는 500m, 동벽 북단의 남쪽 100m 쯤에 누각이 있던 자리도남아 있다.웅천왜성(熊川倭城): 시도기념물 제79호진해시 남산 꼭대기에서 능선을 따라 산기슭으로 뻗쳐 쌓은 산성이다. 임진왜란 당시 왜군들이 장기전에 대비하기 위해 우리나라 남해안에 축조한 18개의 성 가운데 하나이며,왜장 소서행장(少西幸長)이 진을 치고 왜군의 제2기지로 활용했던 곳으로 알려져 있다.정상부에 본성(本城)을 두고 아래에 2개의 성을 질서 있게 배치하였고, 육지방면의 방비를 철저히 하기 위하여 남쪽으로 긴 나성을 둘렀다. 성안의 넓이는 약 5,000평 정도이고,현재 남은 성벽의 길이는 700∼800m이며 높이는 3∼8m이다. 성벽은 커다란 돌을 상하로고루 쌓고 그 사이사이에 작은 돌을 채운 형태이며 지면에서 70°가량의 경사를 이루었다.『고적조사자료』에 의하면 이곳은 원래 웅포성이라 하여 조선시대에 왜구의 침입에 대비하기 위해 쌓았던 것을, 임진왜란 때 왜군이 보수하여 사용한 것으로 추정된다.진해안골포굴강(鎭海安骨浦掘江) : 시도기념물 제143호조선시대 배의 수리·보수·군사 물자의 하역·특수 목적 선박 등의 정박을 목적으로 세운중요한 군사시설로, 방파제와 선착장의 역할을 함께 수행하였다. 조선 세조 8년(1462) 이고장의 대외 방어기지로서 안골포 수군만호진을 설치할 때 축조하였다. 임진왜란 당시 이순신 함대의 거북선이 정박한 적이 있다고도 하며, 주위에는 안골포 진성지, 안골왜성이있어 국방상 대단히 유서가 깊은 전적지였음을 알 수 있다. - 49 -
  • 53.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웅천도요지(熊川陶窯址): 시도기념물 제160호웅천 가마터는 보배산 기슭의 점골에 자리 잡고 있으며, 조선시대 분청사기를 생산하던곳으로 두동요지, 금곡요지 등으로 알려져 있다. 도굴로 파괴된 가마터와 가마터 주변에서는 사발, 대접, 접시류를 비롯하여 귀얄문과 덤벙무늬 분청사기가 출토되고 있다. 이로보아 이 가마터는 조선시대 분청사기가 백자로 변해가는 마지막 단계인 15∼16세기에 만들어져 운영되다가 임진왜란으로 폐요되었을 것으로 추정된다.웅천안골왜성(熊川安骨倭城): 문화재자료 제275호진해시 안골동에 있는 동망산 정상 위에 축성된 성이다. 성의 둘레는 594m이며, 성벽의높이는 4∼7m 정도이다. 임진왜란 때 왜군이 쌓은 왜성으로 협반안치, 가등가명, 구귀가룡 등이 쌓아서 1년씩 교대로 수비한 일본 수군의 본거지이다. 해전에서 거듭 타격을 입고 일본으로부터 보급이 원활하지 못하자, 조선수군을 막기 위한 최후의 기지로 삼기 위해 쌓은 것이다. 산의 지형을 3등분으로 나누어 부분적으로 정상을 평평하게 깎은 뒤 본성, 제1외곽, 제2외곽을 나누어서 따로 돌로 쌓고, 외곽으로 각 부분을 연결하였는데, 외곽의 일부는 흙으로 쌓았다. 성의 남쪽과 서쪽은 만을 끼고 있는데, 이는 바닷길을 이용하기 쉽도록 해변까지 이용한 것으로 추정된다.□ 통영시한산도이충무공유적(閑山島李忠武公遺蹟): 사적 제113호임진왜란 때 이순신(1545∼1598)이 왜군을 크게 무찌른 한산대첩을 기념하기 위하여 만들어진 역사적인 장소이다. 이순신은 선조 25년(1592) 이곳에 제승당을 짓고, 26년(1593)부터 30년(1597)까지, 조선수군의 중심 진영으로 삼아 남해의 제해권을 장악하였다. 그러나선조 30년(1597)에 제승당을 포함한 이곳 군영이 모두 불에 타서 폐허가 되었다. 그 후영조 15년(1739)에 제승당과 함께 ‘제승당유허비’를 세운 후 여러 차례 공사가 이루어졌고, 일제시대 때 지방 유지들에 의해 다시 세워지게 되었다. 원래 제승당은 임진왜란 중충무공이 부하들과 함께 작전계획을 세우고 일을 보던 ‘운주당’이란 건물 자리에 영조 때집을 짓고 ‘제승당’이라는 이름을 붙인 것이다. 경내에는 제승당을 비롯하여 충무공의 영정을 모신 ‘충무사’와 ‘한산정’, ‘수루’ 등이 있으며, 산봉우리에는 한산대첩비와 함께 거북등대가 있다.통영충렬사(統營忠烈祠) : 사적 제236호이순신을 기리기 위해 세워진 사당으로, 그의 활동무대가 한산도를 중심으로 한 통영 근 - 50 -
  • 54. 제3장 테마별 관련 유적처였기 때문에 남해 충렬사와 함께 이곳에 위패를 모시고 제사를 지내게 된 것이다. 선조39년(1606)에 왕의 명령에 따라 세워졌으며, 현종 4년(1663)에는 남해 충렬사와 함께 임금이 지어 보낸 현판을 받았고, 그 후에는 역대의 수군통제사들이 매년 봄, 가을에 걸쳐 2번씩 제사를 지내왔다. 사당에는 본전, 정문, 중삼문, 동·서재실과 강당 등이 자리 잡고있다. 사당 내에는 많은 비석들이 보존되어 있는데 이 중 가장 오래된 것은 숙종 7년(1681)에 세운 통제사충무이공충렬비이며 사당의 뒷편에는 역대 수군통제사들의 비 29기를 세웠다. 이곳에는 명나라 황제가 내린 8가지의 선물과 정조가 직접 지어 준 글이 보관되어 있다.충렬묘비(忠烈廟碑): 시도유형문화재 제113호이순신(1545∼1598)의 충절과 업적을 후대에 전하기 위해 세운 비로, 통영의 충렬사 내비각에 놓여 있다. 비는 각 면이 평평하게 손질된 길쭉하고 네모진 형태이다. 비문은 광해군 6년(1614) 좌의정 이항복이 지었던 여수 ‘이충무공대첩비’의 비문을 그대로 옮겨 온것이라고 한다. 내용 중 ‘통제사충무이공충렬묘비명’이라고 쓰여 있는 것으로 보아 원래는 충렬사의 이충무공 신당에 세워 놓았던 것으로 보인다. 조선 숙종 7년(1681) 제60대수군통제사 민섬이 비를 세웠고, 현종 때 좌의정을 지낸 우암 송시열 선생이 글씨를 썼다.착량묘(鑿梁廟): 시도기념물 제13호이순신(1545∼1598)의 위패와 영정을 모시고 있는 사당이다. 착량(鑿梁)이란 ‘파서 다리를만들다.’라는 뜻으로 당포해전에서 참패한 왜군들이 쫓겨 달아나다 미륵도와 통영반도 사이 좁게 이어진 협곡에 이르러 돌을 파서 다리를 만들며 도망한데서 붙인 이름이다. 이순신 장군이 임진왜란에서 혁혁한 공을 세우고 선조 31년(1598) 노량해전에서 전사하자 이를 애통하게 여긴 이 지방 사람들이 그의 충절과 위업을 기리기 위해 착량지가 내려다보이는 언덕 위에 초가를 짓고 정성껏 그를 모셔온 것이 이 사당의 시초가 되었다. 이후 고종 14년(1877) 그의 10대손인 이규석이 통제사로 있을 때 초가집을 기와집으로 고쳐지었고, 호상제를 지어 지방민들의 자제를 교육하였다. 1979년 동재를, 1980년 고직사를 새로지어 서원 양식을 갖추었다. 또 다른 사당인 충렬사에서는 봄과 가을로 향사를 하고, 이곳에서는 해마다 음력 11월 19일 충무공이 돌아가신 날을 추모하는 기신제(忌宸祭)를 지내고 있다.당포성지(唐浦城址): 시도기념물 제63호통영시 산양읍 삼덕리의 야산 정상부와 구릉의 경사면을 이용하여 돌로 쌓은 산성이다. - 51 -
  • 55.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이 성은 고려 공민왕 23년(1374) 왜구의 침략을 막기 위해, 최영 장군이 병사와 많은 백성을 이끌고 성을 쌓고 왜구를 물리친 곳이라 전한다. 선조 25년(1592) 임진왜란 때 일본군들에 의해 당포성이 점령당하였으나, 이순신 장군에 의해 다시 탈환되었는데, 이것이당포대첩이다. 성은 2중 기단을 형성하고 있는 고려·조선시대 전형적인 석축진성(국경·해안지대 등 국방상 중요한 곳에 대부분 돌을 쌓아 만든 성)이다. 남·북쪽으로 정문터를 두고 사방에는 대포를 쏠 수 있도록 성벽을 돌출 시켰다. 지금 남아 있는 석축의 길이는752m, 최고높이 2.7m, 폭 4.5m이다. 동·서·북쪽에는 망을 보기 위하여 높이 지은 망루터가 남아있으며, 문터에는 성문을 보호하기 위하여 성문 밖으로 쌓은 작은 옹성이 잘 보존되어 있다.선무원종공신염언상묘(宣武原從功臣廉彦祥墓): 시도기념물 제117호조선 중기의 무신 염언상(1552∼?)의 묘지이다. 그는 어려서부터 군사에 관계된 서적을꾸준히 읽었으며, 선조 25년(1592)에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이순신 장군의 휘하에 들어가전쟁에 참여하였다. 임진왜란 최초의 해전인 거제 옥포대첩에서 적선 30여척을 격파하는공을 세웠으며, 임진왜란 3대 대첩의 하나인 한산도 대첩에서도 공을 세웠다. 그 후 이순신 장군이 모함을 받아 투옥되자 고향에 돌아와 의병들을 이끌고 남원 지방에서 활약하다가 권율 장군 휘하에서 활약하였다. 묘의 형태는 원형분이며, 입구에 ‘선무원종공신염언상사비(宣武原從功臣廉彦詳事蹟碑)’라고 적힌 비가 세워져 있다.□ 사천시조명군총(泗川朝明軍塚) : 시도기념물 제80호이 조명군총은 선조 30년(1597) 정유재란 때 선진리성에 주둔하고 있던 일본군을 몰아내기 위해 결전을 벌이다 희생된 조선과 명나라 연합군의 무덤이다. 정유재란을 일으켜 북진하려던 일본군은 조선과 명나라 연합군의 저항을 받자 경상도 남해안지방으로 퇴각하여 남해안 곳곳에 성을 쌓고 머물고 있었다. 사천지방에는 왜장 시마즈의 군사가 주둔하고 있었는데, 명나라 장군 동일원과 경상도 우병마사 정기룡이 진주를 거쳐 이곳의 적을몰아내고자 하였다. 그러나 아군진영에서 발생한 불의의 화재로 인해 적의 역습을 받게되어 수천 명의 희생자를 내었다. 일본군은 그들의 승리를 본국에 알리기 위해 죽은 군사들의 귀와 코를 베어 본국으로 보내고, 목을 베어 묻어 큰 무덤을 만들었다고 한다. 무덤의 형태는 사방 36㎡의 사각형으로 흔히 ‘당병무덤’, ‘댕강무데기’라고 부르며 매년 음력10월 1일에 위령제를 지내고 있다. - 52 -
  • 56. 제3장 테마별 관련 유적사천읍성(泗川邑城): 시도기념물 제144호사천읍 선인리 일대에 있는 사천읍성은 돌과 흙으로 쌓은 성곽으로, 약 1.5㎞의 둘레 중현재는 3개 부근 약 300m의 성곽이 남아있다. 이 성은 세종 24년(1442)에 병조참판 신인손이 왕명에 의해 쌓았다고 전해지며, 이로부터 4년 뒤 관청을 짓고 읍을 옮겼다고 한다.처음의 기록에는 성 둘레 3,105척, 성벽의 높이 10.5∼11.5척, 성문과 옹성이 각 3곳이라되어있고, 그 후의 기록에는 성 둘레 5,015척, 성벽의 높이 15척, 성문과 옹성이 각 3곳이라 되어있어 후대에 증축하였음을 알 수 있다. 본래 백성을 보호하고 왜구를 방어하기 위하여 쌓았다고 전해지는데, 임진왜란을 겪으면서 많은 수모가 있었다. 특히 선조 32년(1598) 정기룡 장군이 이끄는 조선군과 명나라 원군이 연합하여 이 성을 탈환하기 위해혈전을 벌여 일본군을 몰아냈다고 한다. 현재 성 안에는 충혼탑, 수양루, 활을 쏘는 관덕정이 있는 산성공원이 조성되어 있어 시민들의 좋은 휴식처가 되고 있다.사천선진리왜성(泗川船津里倭城): 문화재자료 제274호사천읍 선진항의 북방에 있는 이 성은 삼면이 바다에 접하고 동쪽만 육지에 닿아 있는반도 지형에 세워졌다. 조선시대에는 항구로 유명했으며 선진이 설치되기도 하였는데, 선진은 싸움터에서 앞장서는 군대를 뜻한다. 『읍지』와 『대동지지』의 기록을 보면 이 선진에는 전함이 1척, 병선이 1척, 하후선이 2척 있었다고 하여, 삼천진이라 불렸다. 선조30년(1597)에 일본군이 이곳에 주둔하여, 울산의 도산, 순천의 왜교와 더불어 3굴이라 불렀다고 한다. 임진왜란 당시 일본군이 지은 성으로, 규모나 구조면에서 볼 때 활동의 주요 근거지로 만들어진 것으로 여겨진다. 현재 흙으로 쌓은 성벽이 1㎞ 가량 남아 있으며,돌로 만든 누(樓)는 무너졌으나 대체로 성의 규모대로 터가 남아 있다.□ 밀양시표충비(表忠碑): 시도유형문화재 제15호사명대사의 충절을 기리는 비로, 일명 ‘사명대사비’라고도 불리운다. 비는 네모난 받침돌위로 비신을 세우고, 맨 위에 머릿돌을 얹은 구조로, 특이하게도 비몸은 까만 대리석을사용하였다. 비문에는 표충사(表忠寺)의 내력, 서산대사의 행적, 사명대사의 행적 등을 4면에 고루 새겨 놓아, 서산대사의 제자이기도 한 사명대사가 임진왜란 당시 스승의 뒤를이어 의병을 일으켜 활약한 사실, 가토 기요마사와의 담판내용, 정유재란 이후 선조의 어명을 받들어 일본에 건너가 포로 3천여 명을 데리고 온 사실 등을 적고 있다. 국가에 큰어려움이나 전쟁 등의 불안한 징조가 보일 때에 비에서 땀이 흐른다 하여 ‘땀 흘리는 표충비 ’로도 잘 알려져 있다. 이는 사명대사의 나라를 걱정하는 마음이 지금까지 전해진결과라 하여 민간신앙의 대상이 되고 있다. - 53 -
  • 57.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표충서원(表忠書院): 시도유형문화제 제52호임진왜란 때 승병을 일으켜 나라를 구하는데 큰 공을 세운 서산대사·사명대사·기허당 3대사의 충열을 기리기 위해 세운 서원이다. 원래는 사당이었던 것을 조선 헌종 5년(1839)지금의 위치인 영정사 안으로 옮겨 표충서원이라 이름 짓고 절의 이름 또한 표충사로 고쳤다. 고종 8년(1871) 대원군의 서원철폐령으로 없어졌다가, 1927년 절을 다시 지을 때 표충서원 건물도 함께 복원하였다. 1971년에 표충서원을 절의 서쪽에 위치한 팔상전으로 옮기고 서원건물을 팔상전으로 대체하였다.사명대사생가지(四溟大師生家址): 시도기념물 제116호사명당(1544∼1610)이 태어난 곳이다. 사명당은 어린 시절을 여기서 보냈으며 그에 관한많은 일화가 전해오고 있다. 그 동안 고라리 399번지와 400번지를 두고 어느 곳이 그의생가 터 인지 정확하게 밝히지 못했다. 전문가들의 조사결과 399번지를 그의 생가터로 추정하고 있는데, 399번지 일대의 지표조사 결과로 기와 파편과 생활용품의 파편 등을 발견하였고, 건축물과 담장이 있었던 흔적을 찾았기 때문이다. 그 밖에도 사명당의 어릴 때의생활을 기록한 것을 참고하면 집 가까이에 연못이 있을 가능성이 높아 고라리 399번지로추정하는데 그다지 무리가 없는 것으로 보인다. 또한 사명당이 이따금씩 고향으로 돌아올때 쉬었다는 바위가 아직 그대로 남아 있어, 그의 발자취를 엿볼 수 있고 그의 생을 음미해 볼 수 있는 곳이다.작원관지(鵲院關址): 문화재자료 제73호밀양시 삼량진읍 검세리는 예로부터 영남지방의 동·서와 남북의 중요한 교통의 요지로,작원관(鵲院關)이 있던 곳이다. 이곳은 여행하는 관원의 숙박소 기능과 왜적을 공격에 방어하는 기능, 작원진이라는 나루터로 출입하는 사람들과 화물을 검문하는 기능을 하였다.즉 원(院), 관(關), 진(津)의 역할을 겸한 곳이었으며, 현재는 그 터만이 남아있다. 임진왜란 때는 밀양부사 박진 장군이 몰려오는 일본군을 맞아 결사적으로 항전을 펼친 곳으로도 유명하다.탁삼재(卓三齋) : 문화재자료 제257호임진왜란과 병자호란 때 용감히 싸운 김유부(1549∼1621)의 충효와, 병자호란 때 전사한김기남, 김란생 그리고 부군을 따라 순절한 최씨와 송씨의 절개를 기리기 위해 세운 사당이다. 어려서부터 무예에 뛰어났던 김유부는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전쟁터에 나가 싸울 것을 결심했다. 그러나 늙은 노모를 두고 갈 수 없어 등에 업고 나가 의병과 함께 용감히싸웠다. 그의 아들 김기남과 김란생도 병자호란 때 적들과 싸우다 전사하였으며 이 소식 - 54 -
  • 58. 제3장 테마별 관련 유적을 들은 두 부인은 전쟁터에서 시신을 수습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거제시장목진객사(長木鎭客舍) : 시도유형문화재 제189호조선시대 거제부 소속 7개 진영중의 하나였던 장목포진의 관아건물이다. 세워진 시기를정확히 알 수 없으나, 장목리 동구에 있던 것을 정조 9년(1785)에 이곳으로 다시 옮겨지었다고 한다. 한려해상의 입구에 자리 잡고 있어 진해만 일대를 방어하고 대한해협을 바라보기 위한 전략의 요충지였던 이곳은 항상 장수들이 모여 이곳에서 전략을 의논하는장소로 사용되었다. 임진왜란 때에는 이순신과 이영남 장군이 전략을 모의했다고 한다.앞면 4칸·옆면 2칸 규모로 지붕이 여덟팔자 모양인 팔작지붕집이다. 순조 2년(1802)에 다시 지어 조선 후기 건물의 형식을 띠고 있다. 현재 건물은 1981∼1982년에 다시 복원한것으로 건물의 양쪽에 방이 있고 가운데에 장수가 업무를 보던 넓은 대청이 있다. 객사의일반적인 평면구조를 지닌 건물이다.옥포성(玉浦城) : 시도기념물 제104호거제시 옥포동 남쪽 바닷가의 북쪽마을에 있는 돌로 쌓은 산성으로, 『증보문헌비고』에는 둘레 1,074척 높이 13척이라 하였다. 고려 말부터 조선 초까지 수십 차례에 걸친 왜적의 침입으로 폐허가 되었는데, 조선 세조 때 남해안의 해안방비를 강화하기 위하여 옥포와 조라포 등에 수군이 머물 수 있도록 7개의 진(鎭)을 설치하게 된 후부터 차차 활기를되찾은 것으로 보인다. 성을 쌓은 시기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의 기록이 있는데 『신증동국여지승람』에 의하면 옥포 수군만호(조선시대 때 각도의 여러 진에 붙은 종 4품의 무관직)가 머물던 성이라 기록되어 있으며, 『증보문헌비고』에는 성종 19년(1488)에 성을쌓아 왜적을 방어하였다고 한다. 그러나 『조선왕조실록』에는 성종 21년(1490)으로 기록되어 있어 성을 쌓은 시기는 성종 19년에 시작하여 성종 21년에 완성된 것으로 여겨진다.옥포는 선조 28년(1592) 이순신 장군이 옥포에 머무르고 있던 일본수군의 배 300여척 가운데 26척을 격파시킨 최초의 해전인 옥포대첩이 일어난 곳이다.가배량성(加背梁城): 시도기념물 제110호거제시 동부면 노자산 기슭의 깊숙한 해안인 오아포(현재 가배량)에 있는 성이다. 임진왜란 때 이순신 장군이 우수영을 한산도 두억포에서 전라도 녹도, 진도로 옮겼다가 거제 오마포로 옮기면서 성을 쌓았다. 조선 선조 34년(1601)에는 오마포에 통제영이 있었으나 통제영으로 적당하지 못해 고성군 춘원포로 옮겼다가 다시 통영으로 옮겼다. 성의 서쪽과남쪽 일부에는 적의 공격으로부터 성을 지키기 위해 물길을 내어 만든 해자가 있으며, 서 - 55 -
  • 59.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남쪽 봉우리에는 망대터가 남아있다. 성안에서는 기와조각들이 발견되고 통제영의 관아가있던 곳도 주춧돌이 남아있다.지세포성(知世浦城) : 시도기념물 제203호거제시 일운면 지세포리 선창마을 뒤편에 있는 산성으로, 돌을 쌓아 성벽을 마련하였다.동서남북 사방에 성문을 두고 그 사이사이에 성루(城樓:망을 보기 위하여 성문이나 성벽위에 높이 세운 건물)를 두었던 것으로 추측한다. 조선 인종 때 왜적의 침입을 걱정하여영남 6부의 25000명을 동원하여 쌓은 성으로, 성 아래 진을 두고 수군(水軍)을 배치하여방어하였다.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성은 함락되었고 당시의 만호 강지욱 장군은 옥포성 밖으로 밀려났다가 효종 2년(1651)에 다시 이곳으로 돌아왔다. 현재 성 입구에는 수군만호의 비석이 남아 있다.구율포성(舊栗浦城) : 시도기념물 제206호거제시 장목면에 있는 이 성은 동쪽을 제외한 3면이 산으로 둘러싸인 계곡에 돌로 쌓은성이다. 문터에는 성문을 보호하기 위해 쌓은 작은 성이 북쪽과 남쪽에 있는데, 남쪽은그런대로 남아 있으나 북쪽은 겨우 흔적만 남아 있다. 원래 외포 바닷가에 성을 만들었는데 이곳으로 옮겼다고 하며 『신증동국여지승람』거제조에는 율포부라 불렀다고 한다.『거제군지』에 보면 숙종 14년(1688) 통제사 이세현이 글을 써 올려 이곳에 성을 만들고무종 9품의 권관을 두어 방어케 하였다고 한다. 임진왜란 때 우수영에 속한 방어진지로사용하였으며 칠천량해전 때 일본군의 침입을 받기도 하였다.장문포왜성(長門浦倭城): 문화재자료 제273호거제시 북쪽 장목만 입구 언덕 정상에 있는 이 성은 일본이 쌓은 왜성으로, 맞은편에도송진포왜성이 있다. 성의 둘레는 710m이며, 성벽의 높이는 3.5m이다. 성벽은 대부분 훼손되었고, 성곽의 주변에는 나무와 수풀이 우거져 있어, 확실한 구조와 모습을 파악하기가어렵다. 지금은 겨우 성벽의 기단부만 남아 있으며, 근처에는 기와 조각이 많이 흩어져있다. 남아있는 부분을 보면 언덕 정상 가운데에 본성을 두고, 그 양 옆으로 제2성과 제3성을 배치하였을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길게 흙으로 쌓아 구부러지게 연결된 북쪽 끝에다시 총구를 두었다. 이 장문포는 나중에 장목진을 설치하여 왜구 침략에 대비하였다. - 56 -
  • 60. 제3장 테마별 관련 유적□ 의령군충익사임진왜란 때 최초로 의병을 일으켜 나라를 지켰던 홍의장군 곽재우와 17장령의 위패를모신 사당이다.곽재우 생가(터)유곡면 세간리에 위치한 현고수 뒤편에 위치하며, 최근 조선 초기 건축양식으로 생가를복원하여 안채 등 7동의 건물과 부대시설을 갖추었다.곽망우당유물(郭忘憂堂遺物) : 보물 제671호의령군 충익사에 소장된 곽재우의 유물이다. 망우당 곽재우는 임진왜란 때의 의병장으로,유물은 임진왜란 당시 곽재우가 사용하였던 장검, 말갖춤(마구) 및 평소 사용했던 포도연,사자철인, 화초문백자팔각대접 등 6점이다. 장검은 길이 86㎝, 너비 3㎝, 자루 16㎝로 칼과 칼집이 한 쌍이며, 보존상태가 양호하다. 손잡이 부분은 나무로 되어 있으며, 겉은 가죽 끈을 교차하여 감았다. 칼등이 위로 조금 휘여 있으며, 칼집은 윗부분이 약간 부식되어 떨어졌다. 마구는 곽재우가 타고 다니던 말안장으로 부식상태가 심하여 1973년 8월에보존처리 되었다. 벼루와 연적은 흑요암으로 만들어졌으며, 곽재우 장군이 그의 아버지와중국 명나라에 갔을 때 황제로부터 하사받은 것이라고 전해진다. 철제로 만들어진 사자철인은 작은 인장으로, 손잡이 윗부분에 사자상을 조각하였다. 화초문백자팔각대접은 소형의 8각 대접으로 높이 6.5㎝ 윗지름 21.5㎝ 밑지름 12.5㎝이고, 갓끈은 4종이 있으며 금파와 대나무, 호박으로 만들었다.벽화산성지(碧華山城址): 시도기념물 제64호의령읍 하리 벽화산 줄기의 최고봉과 가운데 봉우리에 쌓은 2개의 산성으로, 상벽화성과하벽화성으로 불리 운다. 가야 때 쌓은 성으로 추정되며, 선조 22년(1589) 임진왜란 직전의령읍성을 쌓으면서 전란을 대비하여 부분적으로 고쳐 쌓은 것으로 보인다. 선조 25년(1592) 임진왜란 때 곽재우가 고쳐 쌓은 산성으로, 의병을 거느리고 수천 명의 왜적을 무찔렀던 전승지로 유명하다. 그 뒤 고종 13년(1876)에 크게 고쳐 쌓았다는 기록이 남아 있다.호미산성(虎尾山城): 시도기념물 제101호정곡면 죽전리에 있는 호미산의 정상부에 약 200m 가량의 흙으로 쌓아 올린 성의 흔적 - 57 -
  • 61.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이 남아 있다. 이 산성을 쌓은 시기는 정확히 알 수가 없으나, 의령읍 하리 벽화산에 있는 벽화산성(碧華山城)과 비슷한 시기에 쌓은 것으로 추정된다. 이 산성은 임진왜란 때의의병장인 곽재우(1552∼1617)의 전적지 가운데 하나이며, 호미산은 산의 형태가 호랑이꼬리를 닮았다 해서 얻은 이름이다.보덕각(報德閣) : 문화재자료 제66호보덕각은 의병장 곽재우의 공로와 그의 덕을 기린 불망비(不忘碑)를 보호하기 위해 세운것이다. 영조 15년(1739) 장군의 공로와, 나라와 민족을 사랑하는 덕을 추모하기 위하여그 날의 싸움터였던 이곳에 불망비(不忘碑)를 세웠다.현고수(懸鼓樹): 문화재자료 제97호세간마을 앞에 있는 현고수는 느티나무로, 나이는 520여 년 정도로 추정되며, 높이는15m, 둘레는 7m이다. 현고수는 북을 매던 나무라는 뜻으로 임진왜란(1592) 때 곽재우 장군이 이 느티나무에 큰 북을 매달아 놓고 치면서 전국 최초로 의병을 모아 훈련시켰다는전설에서 나온 말이다. 현고수는 임진왜란 때 의병이 처음으로 봉기하기 시작한 곳으로알려져 있으며, 해마다 열리는 의병제전 행사를 위한 성화가 이곳에서 채화되고 있다. 또한 최근에는 곽재우장군의 생가가 바로 이곳 세간마을에 복원되어 많은 사람들이 찾고있다.□ 고성군고성소을비포성지(固城所乙非浦城址): 시도기념물 제139호고성군 하일면 소을비포에 적을 막기 위해 임시로 쌓은 성보로 언제 처음 쌓았는지는 확실히 알 수 없다. 『세종실록』에 소을비포에 대한 기록이 처음으로 나타나는 것으로 보아 이전에 이미 성보가 있었을 것으로 추측된다. 낮은 야산에 해안 경사를 따라 둥근 형태로 성을 쌓았는데, 성벽은 자연석을 이용하여 쌓았다. 성벽의 높이는 3.2m, 길이는 5m정도로, 성벽을 쌓은 돌의 일부는 인근의 것이 아니고 다른 지역에서 운반한 것으로 추정된다. 커다란 바위돌을 이용하여 담장 형태로 쌓았으며, 큰 돌을 쌓을 때 생기는 공간은작은 돌로 채워 흔들리지 않게 고정하였다.운흥사하이면 와룡산 향로봉에 있으며, 신라 문무왕 16년(676) 의상대사가 창건한 절이다. 임진왜란 때 승병의 본거지로 사명대사가 지휘하던 승군 6천여 명이 왜적과 싸우기 위해 훈 - 58 -
  • 62. 제3장 테마별 관련 유적련하던 곳이다. 도 지정문화재인 대웅전과 영산전이 있고, 임진왜란 당시 승병의 본거지로서 가장 많은 승군이 죽은 날로 기록되는 음력 2월 8일에 숨진 호국영령들을 위한 영산제가 열린다.□ 남해군이충무공전몰유허(觀音浦李忠武公戰歿遺墟): 사적 제232호노량해전이 벌어진 임진왜란의 마지막 격전지로 충무공 이순신이 순국한 곳이다. 선조 31년(1598) 조선과 명나라의 연합함대는 도망가는 일본수군을 상대로 관음포 앞바다에서 최후의 결전을 벌였고, 이 때 이순신 장군은 적의 탄환에 맞아 최후를 마쳤다. 이에 관음포앞바다는 이순신이 순국한 바다라는 뜻에서 이락파(李落波)라고도 부르며, 마주보는 해안에는 이락사가 있다. 그 후 순조 32년(1832)에 왕명에 따라 제사를 지내는 단과 비, 비각을 세웠다. 1965년 큰 별이 바다에 떨어지다 라는 뜻인 대성운해(大星殞海)와 이락사라는 액자를 경내에 걸었다.남해충렬사(南海忠烈祠): 사적 제233호노량해전에서 순국한 이순신의 충의와 넋을 기리기 위해 세워진 사당으로 노량충렬사라고도 한다. 통영의 충렬사와 함께 충열이란 현판을 처음부터 같이 사용해 왔으며 인조때 지어졌다. 충무공이 전사한 후 그의 시신이 한 때 이곳에 모셔졌는데 인조 10년(1632)유림들이 옛 터에 작은 집을 짓고 제사를 지냈던 것이 최초의 사당이다. 충무공이 순국한지 60년이 되던 효종 9년(1658)에 좁고 초라한 옛집을 헐고 새집을 지었다. 그 후 현종 4년(1663)에 통영 충렬사와 함께 임금이 내려준 현판을 받게 되었다. 이런 사실들을 기록한 충무이공묘비가 사당 곁에 있으며, 비문은 현종 2년(1661)에 송시열이 썼고, 1663년에박경지 등이 세운 것이다. 경내에는 비각·내삼문·외삼문·관리사 등이 있고 사당 뒤의 정원에는 충무공의 시신을 임시 묻었던 자리에 묘가 남아 있으며, 1948년 정인보가 쓴 충열사비가 있다.장량상동정마애비(張良相東征磨崖碑) : 시도유형문화재 제27호선소마을 선착장의 오른쪽 해변에 자리하고 있는 비로, 중국 명나라 장수인 장량상이 동쪽을 정벌하고 바위에 글을 새겼다 하여 장량상동정마애비라 이름붙인 것이다. 비문은이여송과 진린이 원군으로 조선의 남해에 와서 왜군을 무찔렀다는 내용으로, 명나라 군인의 우월성을 나타내는 전승기념비적 성격을 띠고 있다. 역사적 자료에는 선소마을에서 명의 수군과 왜군이 싸웠다는 기록이 없어 비문의 내용이 의심스럽지만, 노량해전 직후나그 이듬해인 선조 32년(1599)에 이 글을 새겨 놓은 것으로 추측된다. - 59 -
  • 63.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임진성(壬辰城) : 시도기념물 제20호임진성은 민보성(民堡城)이라 부르기도 하는데, 임진왜란 때 일본군을 막기 위하여 군,관, 민이 힘을 합쳐 쌓았다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남해도의 평산포 북쪽에 뻗은 낮은 구릉에 돌을 이용하여 둘레 286m의 작은 규모로 쌓은 산성으로, 동쪽과 서쪽에 문을 내었는데, 현재는 동문터만 남아 있다. 성 안에는 우물터가 있으며, 성벽의 바깥으로는 주변에물길을 돌린(해자) 흔적이 있고, 옛날에는 성루, 훈병사, 감시사, 망대, 서당들도 있었다고전해온다. 조선 초기에는 왜구의 침입이 예상되어 관리를 파견하여 지켰던 곳이었으나,16세기 중엽 이후부터는 지방 주민들이 유사시에 피난하는 곳으로 이용되었다. 현존하는성벽의 남쪽 동문터와 서문터 사이의 173m는 최근 보수한 것이다.선소 왜성지남해읍 선소리에 있으며, 1597년 11월 일본군은 이곳에 왜성을 축성하고 1,000여명의 군졸을 거느리고 주둔했다가 1588년 철군하였다.□ 하동군경충사충의공 정기룡 장군의 사당이다. 이 사당은 장군의 충의를 이어가고자 지방 선비와 후손들이 1932년에 건립한 것으로 장군의 제사를 모시고 있다.정기룡장군유허지(鄭起龍將軍遺虛地): 문화재자료 제188호조선 중기의 무신이며 곤양 정씨의 시조인 매헌 정기룡(1562∼1622)이 태어나 젊은 시절에 학문을 닦고 무예를 연마하던 곳이다. 정기룡은 선조 19년(1586) 무과에 급제한 후 훈련원봉사가 되었으며, 1592년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여러 전투에서 일본군을 크게 무찔러호남을 지켰다. 그 후에는 토왜대장, 경상우도병마절도사을 거쳐 삼도수군통제사에 이르렀으며, 광해군 14년(1622)에 세상을 떠났다. 이러한 정기룡의 공훈을 추모하기 위해 1932년부터 경충사를 세워 제사를 올리고 있으며, 경북 상주시에는 장군을 모신 사당과 무덤,유물관이 있다.백련리도요지(白蓮里陶窯址) : 시도기념물 제24호백련리 사기마을과 마을 뒷산에 4개의 가마터가 있는데, 이중 1개는 통일신라시대의 것이며, 나머지 3개는 분청사기와 백자를 굽던 조선시대의 것이다. 임진왜란 때 일본군들이 - 60 -
  • 64. 제3장 테마별 관련 유적이곳의 가마를 파괴하고 도공들을 납치해 갔다고 전해진다. 이곳에서 출토되는 그릇의 종류는 대접, 접시, 사발, 병, 항아리, 장군, 잔 등 다양하며, 주로 생활용 그릇들을 굽던 곳으로 보인다. 도자기를 만드는 바탕흙인 태토는 회색인데 모래 같은 불순물들이 많이 섞여 있으며, 거칠고 어두운 회청색을 띤 유약을 두껍게 칠하였다. 특히 주목되는 것은 일본에서 찻잔으로 유명한 정호다완(井戶茶碗)의 특징과 비슷한 도자기 조각이 적지 않게발견되고 있다는 점이다. 백련리 가마터는 16세기말이나 17세기 초의 것으로 추정되며,창원 두둥리 가마터와 함께 임진왜란 때 조선도공들을 납치하여 생산한 정호다완의 기원을 밝히는데 중요한 유적이다.□ 합천군해인사 홍제암: 시도유형문화재 제 156호홍제암은 해인사에 딸린 암자로, 임진왜란이 끝난 후 이곳에서 은거하던 사명대사는 광해군 2년에 속세 나이 예순 일곱으로 입관하였다. 이에 광해군은 스님의 열반을 애도하여자통홍제존자라는 시호를 내리고 이곳에 스님의 비를 세웠고 스님의 시호를 따라 이 암자를 홍제암이라 하였다. 암자 뒤편으로 사명대사 부도가 세워져 있다.사명대사 부도 및 석장비: 보물 제1301호홍제암 경내에 위치하는 사명대사비 및 부도로, 대사가 입적한 광해군 2년(1610)에 세워졌다. 부도는 3단의 연화좌대위에 타원형의 종형탑신을 놓고 둔중한 옥개석을 얻은 모양으로 조선조의 석조미술의 질박한 특징을 잘 보여주는 수작이다.합천 홍제암 임란 삼화상 영정: 시도유형문화재 제359호홍제암의 표충사에 모셔져 있는 휴정, 유정, 영규 세 화상의 진영으로, 휴정을 중심으로왼쪽에 영규, 오른쪽에 유정이 의자에 앉아 있는 구도로 그려졌다. 개성 있는 표현과 뛰어난 색감으로 조선후기 불교미술사 연구의 좋은 자료가 되고 있다.백마산성(白馬山城)율곡면 기리에 위치하는 백마산성은 임진왜란 때 관군과 의병이 토성과 석성을 혼재하여축성한 성이다. 1597년 정유재란 때 초계 낙민리에 진을 둔 권율 진영의 주력부대가 이백마산성에서 일본군과 전투를 한 곳이다. 이곳에는 권율 휘하의 약 1000명의 군사와 의병 1000명이 주둔하였다고 하며, 가등청정 휘하의 일본군과 치열한 교전 끝에 패전하여성은 함락되고 일본군은 거창을 거쳐 남원성으로 진격하였다. - 61 -
  • 65.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남해안 왜성경남의 남해안 지역에는 임진왜란 시 일본군이 쌓은 많은 왜성이 분포하고 있다. 일본군은 1592년 4월 임진왜란 발발과 함께 부산포 상륙 후, 부산포 지역에 물자 보급 및 근거지 확보를 위해 왜성을 최초로 쌓기 시작하였다. 이후, 임란 초기 이순신의 조선 수군에게 계속적인 패배를 당하자 일본 수군의 엄호와 보급기지 확보의 목적으로 주변일대에왜성을 쌓아 방어기지를 구축하였다. 임진왜란 다음해 벽제관 전투 이후 전투가 소강상태에 이르고 명군과 일본군사이에 강화교섭에 들어가자 일본군은 장기적인 주둔을 대비하여 남해안 일대에 여러 왜성을 구축하였고 현재 이러한 왜성은 경남지역에만 13곳 정도가 알려져 있다. 이 왜성은 임진왜란시기의 일본군의 침략과 그들이 저지른 만행의 산 증거이자 역사적 교훈의 장이라 할 수 있다.표 3-6 경남지역 남해안 왜성 현황 왜성 이름 축조연대 위치 비교 신답왜성 1593년(?) 경남 김해시 주촌면 농소리 산 1-1번지 일원 - 마사왜성 시기불명 경남 김해시 생림면 마사리 - 도지정 기념물 웅천왜성 1592년 경남 진해시 남문동 211-1번지 남산일대 제79호 경남 문화재 안골포왜성 1593년 경남 진해시 안골동 산 27번지 동망산 일대 자료 제275호 명동왜성 1593년 경남 진해시 명동 산 1-1번지 명동 뒷산 - 자마왜성 1593년 경남 진해시 성내동 산 15번지 일대 - 양산왜성 1597년 경남 양산시 물금읍 증산리 산 38-1 사적 제63호 경남 양산시 동면 가산리 산 56-8, 호포왜성 시기불명 - 산 52-1일대 영등포왜성 1592년 경남 거제시 장목면 구영리 산 6-17 - 송진포왜성 1593년 경남 거제시 장목면 송진포리 - 장문포왜성 1593년 경남 거제시 장목면 장목리 산 130-43번지 - 광리왜성 1597년 경남 거제시 사등면 광리 - 마산왜성 1597년 경남 마산시 산호2동 용마산 - 고성왜성 1597년 경남 고성군 고성읍 수남리 일원 문화재자료 89호 사천왜성 1597년 경남 사천시 용현면 선진리 402번지 일원 문화재자료 274호 남해왜성 1597년 경남 남해군 남해읍 선소리 선소마을 뒤편 - - 62 -
  • 66. 제3장 테마별 관련 유적 제3절 조선의 선비정신의 상징 : 서원(書院), 정(亭)1. 테마개관 성리학을 치국의 이념으로 표방하고 등장한 조선시대 선비계층이 성리학을 정착시키며만들어낸 조선 중․후기의 시대적 산물인 서원(書院)과 정(亭)은, 사림의 성장과 함께 중앙 정치세력의 후원과 경제적 기반을 발판으로 하여 전국적으로 확산, 조선 사회를 이끌어 가는 주요 역할과 선비정신을 상징하는 표상으로 남아있다.서원은 선현(先賢)과 향현(鄕賢)을 제향(祭享)하는 사우(祠宇)와 선비를 교육하는 서재(書齋)갖춘 향리의 교육기관으로 경남지방에는 문익점(文益漸)을 제사하는 도천서원(道川書院)이1401년(태종 1) 단성(丹城)에 최초로 세워졌으며, 정은 원래 개인 또는 소수의 몇 명이 풍류를즐기거나 휴식을 위한 사적인 공간의 목적으로 건립하였으나 조선중기 이후 학문을 수양하고강학하며 인륜의 도를 가르치던 기능을 수행하는 공간의 역할을 하며, 각지에 건립되었다.서원과 정의 건립 장소는 존경받을 만한 선현의 연고지인 동시에 사람들이 은거하여 수양하며 독서하기에 좋은 곳, 즉 산수가 빼어나기로 유명한 곳이다. 주변 풍광이 빼어난곳에 서원과 정이 자리 잡은 요인으로는 조선시대 선비들이 자연 속에 은둔하여 심신을수양하며 인간을 하늘(天)과 합일적(合一的)으로 파악하려는 天人合一사상을 실현 할 수있는 곳을 찾았기 때문으로, 조선시대 선비들은 골짜기가 있어 물이 흐르고 산이 있어 풍월을 가까이 할 수 있는 자연에 서원과 정을 건립하여 학문을 연마하고 후학을 양성하였다.특히 경남지방은 조선 초 성리학의 지방 정착에 중요한 위치를 점하고 있었으며, 경북북부 지방과 더불어 2대 유향(儒鄕)으로 불리어 지고 있다. 이에 따라 경남지방은 다른 지방에 비하여 많은 수의 서원과 정이 건립 되었다. 경남지방에 많은 수의 서원과 정이 건립된 데에는 몇 가지 요인이 있다. 먼저 이곳은 낙동강의 본류와 지류를 중심으로 하는승경(勝景)의 지리적 자연환경 조건을 갖추고 있었다. 아울러 인적구성에 있어서도 고려말부터 조선 초기에 성리학의 전래와 보급에 주도적인 역할을 한 선비계층이 이곳에서많이 배출되었고, 조선 중기이후 관계에 진출했던 선비들은 연이은 당쟁과 사화로 인하여지방으로 은거하였고, 향리에서 각종 문화를 향유하면서 창작과 저술활동을 통하여 후진양성에 매진하게 되는데, 이러한 활동의 한 공간으로 서원과 정이 건립되었다. 16세기를살았던 도학(道學)의 두 거봉으로 영남 동북쪽 예안의 퇴계 이황(退溪 李滉·1501∼70)과 더불어경남 산청의 남명 조식(南冥 曺植·1501∼72)은 조선시대 선비의 표상으로 평생을 초야에 묻혀 - 63 -
  • 67.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엄격한 수양과 우뚝한 기상으로 후세에 선비정신의 상징으로 남아있으며, 이에 따른 영향으로경남지역의 서원과 정의 건립은 활발히 이루어 졌다. 이후 임진왜란(1592년)과 병자호란(1636년) 등의 전란으로 많은 서원과 정들이 소실되었지만, 사화(士禍), 당쟁(黨爭) 등의 여러 사회,정치적 요인에 의하여 한양중심의 유교문화가 지방으로 분산되면서 18세기~19세기에 이르러서원과 정의 전성기를 이루었다. 그러나 1871년 대원군의 서원철폐정책과 근대화에 의하여 경남지방의 서원과 정은 과거에 비하여 극히 일부만이 존재하고 있다. 본 테마에서는 조선 중․후기 성리학 사상과 유교질서를 이끌면서 학문과 도를 닦았던영남학파의 본거지인 경남각지에 소재한 서원과 정을 소개하여, 조선시대 선비정신을 기리고 역사체험을 할 수 있는 테마관광 프로그램의 개발과 운영을 위한 기본 자료로 제공하고자 한다.참고문헌강양택. 1998. 조선후기 영남지방의 서원에 관한 고찰, 부산사학 21편곽기성. 2000. 한국누정의 교육적 연구, 원광대학교 박사논문김남호. 2006. 정자건축의 공간구성에 관한 연구, 삼척대학교 석사논문이수건. 1998. 영남학파의 형성과 전개, 일조각오용원. 2005. 영남지방 누정문학 연구, 대동한문학 22편정순목. 1980. 한국 서원교육 제도연구, 영남대 민족문화연구소정순우. 2000. 고문서를 통해서 본 경남지역 서원과 향교의 특성, 경남문화연구 Vol.22No.1주남철. 2000. 한국건축사, 고려대학교 출판부주남철. 1981. 한국건축의장, 일지사천득염. 2005. 누정에 관한, 기존의 연구, 한국건축역사학회 논문집 - 64 -
  • 68. 제3장 테마별 관련 유적2. 유적 현황표표 3-7 서원(書院), 정(亭) 관련 문화유적 현황9) 시군별 유적명 소재지 지정분류 창원시 관술정 내리동 38 문화재자료 제124호 관해정 교방동 237 문화재자료 제2호 진해현관아 및 마산시 진동면 진동리 477 시도유형문화재 제244호 객사유지 월영대 해운동 8-4 시도기념물 제125호 남악서원 금곡면 죽곡리817-1 문화재자료 제12호 고산정 대평면 대평리 산131 문화재자료 제13호 용강서당 지수면 압사리 1266-2 문화재자료 제64호 우곡정 사봉면 사곡리 1326 문화재자료 제65호 진주시 부사정 금산면 가방리 659 문화재자료 제197호 광제서원 명석면 계원리 543 문화재자료 제223호 대각서원 수곡면 사곡리 518 문화재자료 제344호 영남포정사문루 남성동 73-11 문화재자료 제3호 북장대 남성동 167 문화재자료 제4호 고이승만대통령 진해시 현동 71 유형문화재 제265호 별장 및 정자 통영시 백운서재 당동 문화재자료 95 사천시 구계서원 사천읍 구암리 산118 문화재자료 제40호 김해시 산해정 대동면 주동리737 문화재자료 제125호 표충서원 단장면 구천리 23 유형문화재 제52호 밀양시 예림서원 부북면 후사포리 유형문화재 제79호 월연정 용평동 627-171 유형문화재 제243호9) 본 현황표는 각 시․군과 문화재청의 문화재 관련 자료, 그리고 경남문화재대관을 참고하여 관련유적을 선별 인용함. - 65 -
  • 69.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표계속 시군별 유적명 소재지 지정분류 청계서원 수동면 원평리 669-1 문화재자료 제56호 혜산서원 산외면 다죽리 607 유형문화재 제297호 칠탄서원 단장면 미촌리 산80 문화재자료 제72호 오연정 교동 208 문화재자료 제215호 반계정 단장면 범도리 181 문화재자료 제216호 남계서원 청도면 두곡리 361 문화재자료 제229호 박연정 상동면 고정리 902 문화재자료 제235호 모선정 초동면 신호리 220 문화재자료 제285호 용안서원 무안면 내진리 173 문화재자료 제297호 밀양시 표충사만일루 단장면 구천리 23 문화재자료 제142호 조광익효자 초동면 오방리 63 문화재자료 제358호 정려각 어변당 무안면 영산리 유형문화재 제190호 교수정 지곡면 개평리 문화재자료 제76호 송호서원 병곡면 송평리 503 문화재자료 제209호 군자정 서하면 봉전리 2006 문화재자료 제380호 동호정 서하면 황산리 842 문화재자료 제381호 심원정 안의면 하원리 1353 문화재자료 제382호 갈천서당 북상면 갈계 1073 시도유형문화재 제295호 요수정 위천면 황산리 766 시도유형문화재 제423호 심소정 남하면 양항리 문화재자료 제58호 일원정 남상면 전척리 530 문화재자료 제78호 거창군 원천정 가조면 장기리 778 문화재자료 제251호 용암정 북상면 간계리 63 문화재자료 제253호 영빈서원 남하면 무릉리 1123 문화재자료 제305호 모현정 가조면 도리 58 문화재자료 제346호 - 66 -
  • 70. 제3장 테마별 관련 유적표계속 시군별 유적명 소재지 지정분류 호연정 율곡면 문림리 시도유형문화재 제198호 옥계서원 봉산면 술곡리 문화재자료 제60호 가남정 야로면 하림리 751 문화재자료 제80호 광암정 대병면 회양리 문화재자료 제101호 송호서원 대병면 회양리 문화재자료 제102호 사의정 대병면 역평리 497 문화재자료 제103호 뇌룡정 삼가면 외토리 문화재자료 제129호 청계서원 율곡면 내천리 문화재자료 제136호 덕원서원 청덕면 성대리 문화재자료 제138호 합천군 현산정 봉산면 봉계리 문화재자료 제156호 농산정 가야면 구원리 문화재자료 제172호 옥전서원 쌍책면 성산리 474 문화재자료 제201호 관수정 쌍책면 성산리 540 문화재자료 제221호 벽한정 용주면 손목리 481 문화재자료 제233호 회계서당 가회면 함방리 257 문화재자료 제321호 구산서당 가회면 함방리 140-2 문화재자료 제322호 춘우정 가회면 함방리 662 문화재자료 제362호 북산정 삼가면 외토리 866 문화재자료 제374호 두산정 삼가면 두모리 499-2 문화재자료 제375호 - 67 -
  • 71.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3. 주요 유적위치 그림 3-3 서원․정 문화유적 분포현황 - 68 -
  • 72. 제3장 테마별 관련 유적4. 주요 유적소개10)□ 산청권덕천서원: 시도유형문화재 제89호1576년(선조 9년) 조식(曺植)의 학덕을 추모하기 위해 사림(士林)들이 그가 강학하던 자리에 건립한 서원으로 조식유적지(사적 305호) 내에 있다. 1609년(광해군 1) 현판과 토지,노비 등을 하사받아 사액서원(賜額書院)이 되었으나 흥선대원군에 의해 철폐되었다가1930년대에 다시 복원되었다. 유적지 경내에는 덕천서원과 함께 산천재(山天齋)·세심정(洗心亭)·조식묘 등이 있다. 조식은 1501년(연산군 7) 삼가현(三嘉縣:지금의 합천군)에서 출생하였는데 이황과 함께 당시 영남유학의 쌍벽을 이루었던 대학자로 실천적인 성리학을 중시하였다. 일체의 벼슬을 마다하고 현재의 산청군 시천면인 덕산(德山)에서 제자들에게학문을 가르치다가 1572년(선조 5년) 72세의 나이로 별세하였다. 덕산 입구의 입덕문(入德門)을 지나면 수령이 400년이 넘는 은행나무가 서 있는 덕천서원에 이른다. 입구의 홍살문을 지나 정면 3칸, 측면 1칸 규모에 맞배지붕을 올린 솟을삼문인 시정문(時靜門)을 들어서면 정면에 강당인 경의당(敬義堂)이 있고 그 앞쪽으로 동재(東齋)와 서재(西齋)가 좌우에 배치되어 있다. 동재와 서재는 유생들이 공부하며 거처하던 곳이고 경의당은 서원의각종 행사와 유생들의 회합 및 토론장소로 사용되던 곳으로 ‘德川書院’이라는 현판이 걸려 있는 서원의 중심 건물이다. 정면 5칸, 측면 2칸 규모의 팔작지붕 집으로 중앙에 대청이 있고 그 양쪽으로 툇마루와 난간이 달려있는 2개의 작은 방이 있다. 경의당 뒤쪽의 신문(神門)을 지나면 사당인 숭덕사(崇德祠)가 나오는데 정면 3칸, 측면 1칸 규모에 맞배지붕 집으로 중앙에는 조식의 위패, 오른쪽에는 그의 제자인 최영경(崔永慶)의 위패를 모셔놓았다. 덕천서원에서는 매년 음력 3월과 9월의 첫 정일(丁日)에 제사를 지내고 매년 양력 8월 18일에는 남명선생의 탄생을 기념하는 남명제가 열린다.서계서원: 문화재자료 제49호조선 중기의 문신 덕계 오건(吳健)의 학문과 업적을 기념하기 위해 1606년(선조 39)에 한강 정구(鄭求)를 비롯한 사림이 창건하였다. 1677년(숙종 3)에 서계로 사액(賜額)받고 선현을 배향하고 지방 교육을 담당했으며, 1868년(고종 5) 흥선대원군의 서원철폐령으로 훼철되었다가 1921년에 복원되었다. 경내는 3칸의 창덕사(彰德祠)를 비롯하여 4칸의 강당, 3칸의 부속 강당, 각 2칸의 동재(東齋)와 서재(西齋), 대문, 3칸의 고사, 4칸의 태실(胎室)로구성되어 있다. 신성한 공간인 창덕사에는 오건을 주향으로 봉안하고 왼쪽에 오간과 박문10) 본 유적소개 자료는 각 시군과 문화재청의 해당 유적 관련 자료, 그리고 경남문화재대관의 해당자료를 발췌 인용함 - 69 -
  • 73.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영, 오른쪽에 오장(吳長)의 위패를 각각 봉안하여 해마다 음력 4월 2일에 사림들이 제향을 봉행하고 있다. 건물 구조는 전형적인 서원의 배치 형태로서 솟을대문인 입덕루(入德樓)를 들어서면 좌우에 동재와 서재가 있고, 그 뒤 중앙에 강당인 서계서원이 있다. 강당뒤로 창덕사가 있고 덕천재(德川齋)와 장판각(藏版閣), 비각이 축을 이루고 있다. 강당은원내 여러 행사와 유림의 회합, 학문 강론 장소로 이용되었다.배산서원: 문화재자료 제51호문익점 선생의 공적을 기리기 위한 신안면의 도천서원(道川書院)이 사액(賜額)을 받자1771년(영조 47) 덕연사(德淵祠)로 모셔온 이원(李源)과 이광우(李光友)를 1919년 합천이씨대표 이병헌(李炳憲) 등의 발의로 문묘와 도동사(道東祠), 강당을 짓고 다시 모셔와 배산서원이라 하였다. 강당은 전통 한옥양식으로 지어진 정면 4칸, 측면 2칸, 팔작지붕의 5량가 구조이다. 도동사의 문묘는 정면 3칸, 측면 1칸 반의 익공식 건물로 전형적인 사당(祠堂) 건축양식인데, 한 서원에 2개의 사당이 있는 것이 일반 서원과 다르다. 문묘에 공자진영(眞影)을 배향하였고, 도동사에는 이원과 이황, 조식, 이광우를 배향하였다. 강당에는중국의 변법자강운동가이자 공양학자인 캉유웨이[康有爲]의 자필 현판액자가 있고 김구와이시영, 조완구, 박은식의 낙성축문 현판이 소장되어 있다.□ 함양권남계서원: 시도유형문화재 제91호조선시대 학자 정여창(鄭汝昌)을 모시기 위해, 소수서원(紹修書院)에 이어 두 번째로 세워졌으며, 1566년 사액(賜額)을 받아 사액서원으로 승격되었다. 1597년(선조 30) 정유재란때 불탔다가, 1603년에 복원, 1612년에 중건되었다. 숙종 때 강익(姜翼)과 정온(鄭蘊)을 추가 배향하였으며, 별사(別祠)에 유호인(兪好仁)과 정홍서(鄭弘緖)를 배향하였다. 1868년 흥선대원군이 서원철폐령을 내렸을 때 별사만 훼철되고 서원은 그대로 존속하여 지방교육의 일익을 맡았다. 앞쪽 낮은 곳에는 공부하는 강학공간을 두었고 뒤쪽 높은 곳에는 사당을 두어 제향공간을 이룬 전학후문에 배치를 하였다. 누문인 봉수루를 들어서면 강당인명륜당이 있고, 그 앞쪽 양 옆으로 유생들의 생활공간인 양정재와 보인재가 있다. 재 앞에 각각 연못과 애련헌·영매헌이 있다. 내삼문 안쪽으로 사당이 있어 위패가 모셔져 있다. 이 밖에 전사청과 고직사·묘정비각 등이 있으며, 서원 입구에는 홍살문과 하마비(下馬碑)가 있다. 지금은 교육적 기능은 없어지고 제사의 기능만 남아있으며, 『어정오경백편』·『고려사』 등의 책을 소장하고 있다. 정여창을 모신 서원은 전국적으로 9곳에 이르며, 그중 주된 곳이 남계서원이다. 소수서원에 이어 두 번째로 세워진 남계서원은 흥선대원군의 서원철폐 때에도 존속한 47개 서원중의 하나이다. - 70 -
  • 74. 제3장 테마별 관련 유적거연정: 시도유형문화재 제433호동지중추부사를 지낸 화림재 전시서(全時敍)선생이 1640년경 서산서원을 짓고 그 곁인 현거연정 위치에 억새로 만든 정자를 최초로 건립하였으며 1853년 화재로 서원이 불타자이듬해 복구하였으나 1868년 서원철폐령에 따라 서원이 훼철되자 1872년 화림재선생의 7대손인 전재학 등이 억새로 된 정자를 철거하고 훼철된 서산서원의 재목으로 재 건립되었으며 1901년 중수가 있었다. 거연정은 함양군 안의면에서 26번 국도를 따라 전주방향으로 9㎞ 정도의 거리에 위치하는 봉전마을 앞 하천 내에 있는데, 이곳은 옛 안의 3동의 하나인 화림동 계곡으로서 농월정, 거연정, 용유담과 어우러져 절경을 이루는 곳이다. 거연정은 봉전마을 앞을 흐르는 남강천의 암반위에 단동으로 건립되어 있다.청계서원: 문화재자료 제56호청계서원은 학자 우옹(愚翁) 이희안(李希顔)을 추모하기 위해 조선 명종 때 건립되었으며,그 뒤 임진왜란 때 공을 세운 전치원(全致遠), 이대기(李大期)를 함께 배향하고 있다. 서당 좌우에 동재(東齋)·서재(西齋)가 있었다고 전하나 현재는 서당과 대문간채만 남아 있다. 서당은 정면 5칸, 측면 1칸이며 전후 툇간이 있는데, 왼쪽으로부터 방, 대청 2칸, 방 2칸으로 구성되어 있다. 처마는 홀 처마이며 맞배지붕으로 박공만 있고 풍판은 없다. 가구(架構)는 3량 구조로 대들보 위에는 판대공을 두었는데, 상부는 원형이고 하부는 밑이 넓은 형태이다. 좌측 남쪽방의 전면 툇간은 대청보다 25㎝ 가량 높은 누마루 형식이며 앞에는 풍현이 있는 평난간을 설치하여 경관이 좋은 아래의 못을 조망하도록 하였고 마루 아래에는 아궁이를 두었다.송호서원: 문화재자료 제209호1829년(순조 29) 경상도 유림들은 고은 이지활(李智活)의 학문과 덕행을 추모해야 한다는데 뜻을 모았고, 1830년 서원을 창건하여 이지활의 위패를 모셨다. 1832년에는 한남군 이어와 송계 이지번(李芝蕃)을 추향하였다. 1868년(고종 5) 흥선대원군의 서원철폐령으로 훼철되었다가 1914년 옛터에 유허비를 세우고 1915년에 단을 설치하여 차례를 지내오던 중1936년 향론에 따라 서원을 복원하고 세 명의 위패를 봉안하였다. 해마다 3월 중정(中丁: 두 번째 丁日)과 9월 중정에 향사를 지낸다. 경앙사(景仰祠), 승사문(承事門), 집의재(集義齋), 거경재(居敬齋), 서원(書院), 정용문(整容門) 등 총 6동의 목조와가로 구성되어 있고건물 옆에 유허비(遺墟碑)가 서 있다. 서원 강당은 원내의 여러 행사와 유림의 회합, 학문강론 장소로 사용된다. - 71 -
  • 75.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군자정: 문화재자료 제380호서하면 봉전마을은 정여창 선생의 처가가 있는 마을로서 선생이 처가에 들러 머물 때는군자정이 있는 영귀대에서 유영하였다. 정선 전씨 입향조인 화림재 전시서 공의 5대손인전세걸, 세택이 일두선생을 기념하기 위해 1802년 이곳에 정자를 짓고 군자가 머무르던곳이라 하여 군자정으로 칭하였으며 이후 몇 차례의 보수가 있었으나 내용을 알 수 없다.군자정은 거연정으로 부터 하류 쪽으로 150m 정도의 거리에 위치하고 있으며 정면 3칸,측면 2칸 규모이나 정면의 주칸을 5자, 측면의 주칸을 4자 정도로 잡아 규모는 작은 편이다. 군자정 역시 천연의 암반위에 단동으로 세운 중층 누각건물로서, 내부에는 방을 들이지 않고 모두 틔워 놓았다. 정면의 우측으로 판재로 만든 계단을 두어 누로 오르게 하였고, 4면 모두 기둥의 바깥쪽으로 약 15~18cm 정도를 연장하여 계자난간을 둘렀다. 마루는 장마루가 깔려 있는데, 이것도 원래는 우물마루였으나 후에 변형된 것으로 현재 함양군에서 원형복구를 추진 중에 있다. 천연의 평탄한 암반위에 조성하여 초석은 쓰지 않았고, 기둥은 모두 원주를 사용하였는데 누하주는 직경이 큰 재목을 틀어지거나 울퉁불퉁한채로 대강 다듬어 사용하였다. 4면의 추녀 끝부분에는 활주를 세워 건물의 안정감을 높였고 기둥상부에는 익공 없이 직절시키고 모서리를 궁글린 보아지로 처리하였다. 창방과 처마도리 장혀 사이에는 소로를 끼워 장식하였다. 가구는 5량 구조로 대들보위에 보방향으로 판재를, 도리방향으로는 2단의 각재로 짠 十형의 부재로 종보를 받도록 하였고 종보위에는 대공 없이 종보가 바로 종도리장형과 종도리를 받도록 하였다. 좌, 우측면에서는 충량을 보내 대들보위에 얹었고, 단청은 올리지 않았다. 홑처마에 팔작지붕형식이다.동호정: 문화재자료 제381호임진왜란 때 선조의 의주몽진을 도와 공을 세운 동호 장만리를 기리기 위하여 그의 9대손으로 가선대부오위장을 지낸 장재헌 등이 중심이 되어 1895년 건립한 정자이며 1936년에 중수가 있었다. 동호정은 함양군 안의면에서 26번 국도를 따라 전주방향으로 7km 정도의 거리에 국도와 연접하여 위치하고 있다. 동호정은 남강천 담소중의 하나인 옥녀담에있으며 화림동 계곡의 정자 중 가장 크고 화려하다. 강 가운데에는 노래 부르는 장소(영가대), 악기를 연주하는 곳(금적암), 술을 마시며 즐기던 곳(차일암)을 포함하며, 차일암이라고 불리는 수백평의 널찍한 암반이 있어 이곳이 풍류를 즐기던 곳임을 알 수 있다. 동호정은 정면 3칸, 측면 2칸 규모로 세워진 단동의 중층 누각건물이다. 내부에는 배면의중앙 칸을 막아 구성한 판벽이 남아 있는데, 거연정과 마찬가지로 방을 들였던 것으로 보인다. 정면의 좌측으로 통나무를 깎아 만든 계단을 두어 누로 오르게 하였고, 4면 모두기둥의 바깥쪽으로 약 30cm 정도를 연장하여 계자난간을 둘렀다. 마루는 장마루가 깔려있는데, 이것도 원래는 우물마루였으나 후에 변형된 것으로 현재 함양군에서 원형복구를 - 72 -
  • 76. 제3장 테마별 관련 유적추진 중에 있다. 천연의 평탄한 암반위에 조성하여 초석은 쓰지 않았고, 기둥은 모두 원주를 사용하였는데 누하주는 직경이 큰 재목을 틀어지거나 울퉁불퉁한 채로 대강 다듬어사용하였다. 마루위의 기둥은 하부에 4각형으로 모를 줄인 초석형태의 부재를 사용하였다. 4면의 추녀 끝부분에는 활주를 세워 건물의 안정감을 높였고 기둥위에는 2익공계의공포로 장식을 하였으며 창방과 처마도리 장혀 사이에는 원형의 화반을 끼워 장식하였다.가구는 5량 구조로 대들보위에 동자주를 세워 종보를 받도록 하였고 종보위는 반자를 설치하여 격을 높였다. 종보의 보아지는 초각하여 익공을 꾸미고 종보에는 봉두를 달아 촛가지 위에 올렸다. 종보를 익공으로 장식하는 것은 흔치 않은 경우로 정자를 화려하게 꾸미고자 한 노력을 볼 수 있다. 좌, 우측면에서는 충량을 대들보위에 얹었는데 충량의 머리 부분에는 용두를 초각하였고 가구에는 모두 단청을 올렸다. 겹처마에 팔작지붕형식이다.심원정: 문화재자료 제382호1558년 돈암 정지영이 현 위치보다 상류인 덕추폭포 부근에 초가로 건립하였으나 임란때 소실되었고 1770년에 후손들이 중수하였으나 풍수해로 훼철되었다. 1845년 7세손 정복운 등이 현재의 위치에 재건하였으며 1948년에 중수되었다. 심원정은 용추계곡 입구의 매표소 바로 우측을 흐르는 지우천 계곡의 제 1담소인 청심담의 거북바위위에 건립되었으며 심진동 초입에 세운 정자이다. 옛 안의에는 삼가승경(三佳勝景)인 심진동 심원정, 원학동 수승대, 화림동 농월정을 삼가승경(三佳勝景)으로 불렀다. 심원정은 정면 3칸, 측면 2칸 규모이며 단동으로 세워진 중층 누각건물로서 내부는 모두 틔워 경관을 즐길 수 있게하였다. 배면 쪽의 모퉁이를 틔워 누상으로 오르게 하였는데 현재 계단은 배면 쪽의 자연암반위에 시멘트로 3단의 계단을 설치하여 이용하고 있다. 4면 모두 기둥의 바깥쪽으로약 18cm 정도를 연장하여 평난간을 둘렀고 마루에는 우물마루를 깔았다. 천연의 평탄한암반위에 조성하였으나 암반이 크지 못하여 암반위에는 초석을 쓰지 않았으나 암반이 아닌 부분에는 큰 자연석을 초석으로 사용하고 있다. 기둥은 모두 원주를 사용하였는데 누하주는 직경이 큰 재목을 틀어지거나 울퉁불퉁한 채로 대강 다듬어 사용하였다. 4면의 추녀 끝부분에는 활주를 세워 건물의 안정감을 높였으며 기둥위에는 익공 없이 보아지로처리하였고 창방과 처마도리 장혀 사이에는 소로를 끼워 장식하였다. 가구는 5량 구조로대들보위에 동자주를 세워 종보를 받도록 하였고 종보위는 반자를 설치하여 격을 높였다.좌, 우측면에서는 충량을 대들보위에 얹었는데 충량의 머리 부분에는 용두를 초각하였고가구재에는 모두 단청을 올렸다. 처마에 팔작지붕형식이다. - 73 -
  • 77.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밀양권표충서원: 시도유형문화제 제52호임진왜란 때 의병장으로서 구국의 큰 공을 세운 휴정(休靜 : 西山大師)·유정(惟政 : 四溟大師)·기허당(騎虛堂) 3대사의 충렬을 기리기 위하여 사당(祠堂)으로 설립하고 선조로부터표충서원(表忠書院)이라는 사액(賜額)을 받았다고 한다. 서원 내에는 3대사의 위패가 봉안되어 있다. 원래 무안면(武安面) 고라리(古羅里) 삼강동(三綱洞)에 있었는데 1839년(헌종5)에 송운(松雲)의 8세법손인 월파당(月坡堂) 천유(天有)가 당시 영정사(靈井寺:현 표충사)주지로서 원주(院主)를 겸하면서 현재의 위치인 표충사 경내로 옮겼다. 흥선대원군의 서원철폐령 때 폐지되었다가 그 후 복원되었다. 정면 3칸, 측면 2칸의 맞배지붕 건물이며불교사찰 내의 유교식 서원이라는 특징이 있다.예림서원: 시도유형문화제 제79호조선 성종 때의 유학자 점필재 김종직(金宗直)의 지덕을 기리기 위하여 건립한 것으로1567년(명종 22) 이도우(李度祐)가 창건하여 덕성서원이라 이름 붙였다. 뒤에 퇴계 이황이김종직을 추앙하여 이름을 점필서원으로 바꾸고 친필의 편액을 걸었으나 임진왜란으로퇴락되어 1606년(선조 39) 위판을 봉안하고 서원을 중수하였다. 1635년(인조 13) 지금의상남면 예림리로 이건하였고 1637년 사림의 공의로 예림서원으로 이름을 바꾸고 박한주(朴漢柱)와 신계성(申季誠)을 추가로 배향하였다. 1652년(효종 3) 강당과 신문(神門)을 중건하였고 1669년(현종 10) 사액서원이 되었다. 1680년(숙종 6) 묘우가 소실되어 지금의 위치로 다시 이건하였다. 1871년(고종 8) 흥선대원군의 서원철폐령으로 훼철되었으나 1874년 훼철의 부당함을 진정하고 강당과 동재·서재 등의 부속건물을 중건, 보수하여 유림들의 강학과 집회소로 사용하였다. 1921년 훼철당한 묘우 터에 단을 설치하고 담장을 둘러환경을 정비하였고 강당과 재사 등을 중수하였다. 이해부터 해마다 3월과 9월 상정일(上丁日)에 향사를 지냈다. 1971년 강당을 중수하였고 1974년 묘우인 육덕사(育德祠), 내삼문의 신문인 정양문(正養門)을 세웠다. 경내에는 육덕사, 정양문, 강당, 동재·서재, 양몽재(養蒙齋), 독서루(讀書樓) 등이 있으며 배치는 전학후묘(前學後廟) 형식을 취하고 있다. 강당의 바깥에는 교직사(校直舍)가 있고 정문 옆에는 장판고(藏板庫)와 제기고가 있다. 장판고에는 김종직이 쓴 《이준록(彛尊錄)》과 《점필재집》의 목판이 보관되어 있다. 육덕사는정면 3칸, 측면 2칸의 맞배지붕으로 주심포 결구를 하였고 강당은 정면 5칸, 측면 2칸의팔작지붕으로 가운데 3칸을 대청, 양 협칸에는 방을 두었다.칠탄서원 : 문화재자료 제72호임진왜란 때 밀양 석동산에서 의병을 창의하여 충의를 떨친 조선 선조 때 학자 오한 손 - 74 -
  • 78. 제3장 테마별 관련 유적기양(孫起陽:1559∼1617)이 만년에 향리의 후학 육성을 위하여 강학(講學)하던 곳이다.1743년(영조 19)에 진암서당(眞巖書堂)으로 건립하였다가 1844년(헌종 10) 지방 유림의 공의로 서원으로 창건하여 손기양의 위패를 모셨다. 1868년(고종 5) 흥선대원군의 서원철폐령으로 훼철되었다가 1914년에 유림에 의하여 복원되어 현재 해마다 3월과 9월에 향사를지낸다. 건물의 배치는 전체적으로 ‘ㅁ’자형으로 중앙에 읍청단이 있고 좌우에 운강루와벽립제가 있으며 전면인 북쪽에 칠탄정을 두었다. 사우(祠宇)의 중앙에는 손기양의 위패가 봉안되어 있다. 벽립제와 운강루는 정면 4칸, 측면 1칸의 3량 구조 팔작지붕 집으로경사지에 배치된 누각 형식이며 운강루의 누마루 하부 3칸을 출입문으로 사용한다. 칠탄정은 정면 4칸, 측면 2칸의 5량 구조 팔작지붕 집으로 가운데 2칸은 대청, 양측 1칸은 방으로 하고 외벽을 판벽과 판문으로 구성하여 양측에 배치된 누각과 대조를 이룬다. 읍청당은 정면 5칸, 측면 2칸의 5량 구조 팔작지붕 목조와가로 가운데 3칸이 대청이고 양측 1칸은 방으로 되어 있다.추원재: 문화재자료 제159호부북면 제대리 한골에 있는 추원재(追遠齋)는 조선조 성리학의 초조(初祖)인 강호(江湖)김숙자(金叔滋:1389-1456)가 처음 거처를 정하였고 그의 아들 김종직(金宗直:1431-1392)이태어나고 자라고 별세한 집터이다. 점필재의 생가(生家)뿐 아니라 그가 만년에 제자들과토론하고 강학하던 쌍수정(雙樹亭)도 있었고 뒷산에는 점필재의 묘소가 있는 성지(聖地)이다. 여러 차례의 전란을 격고 오랜 세월의 변천으로 생가 등 유적의 원상을 지키지 못하다가 순조 10년(1810년)에 선현의 유적이 황폐한 것을 개탄하고 사림(士林)들과 후손들이 합의하여 전래하는 건물을 개조 중건(重建)하여 추원재(追遠齋)라 하고 당호(堂號)를 전심당(傳心堂)이라 하였다. 전심(傳心)이라 함은 동방의 성리학(性理學:心學)이 포은 정몽주, 야은 길재, 강호 김숙자에게 전했으며 아들 점필재에게 전하고, 점필재는 김 한휜당(金 寒喧堂)과 정일두(鄭一두)에게 전했으니 점필재는 조선조 심학의 전수자(傳授者)라는뜻이다.남계서원: 문화재자료 제229호남계서원은 1704년에 창건된 조선 후기의 서원이다. 1868년(고종5년)의 서원 철폐 시 훼철된 후 그 후손들이 지금의 모습으로 중수하였다. 지금의 강당은 옛 건물을 철거하고1954년에 중건한 것이다. 이 서원은 고려 중기에 평장사(平章事)를 역임한 청도 김씨 영헌공(英憲公) 김지대(金之岱)의 충효쌍수(忠孝雙修) 정신을 숭상하기 위해 건립되었다. 창건 당시 사당을 충효사(忠孝祠) 강당을 쌍수당(雙修堂)이라 했는데 이는 그가 충효가쌍수(忠孝可雙修)라 한데서 따왔다. 완만한 구렁지에 위치하는 이 서원은 충효사 우측에 강당 - 75 -
  • 79.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이 놓인 좌묘우학(左廟右學)의 배치 형태로 제향 기능을 중시하는 조선후기의 사우형 서원에 속한다. 강당 앞 좌우에 동재(東齋)와 서재(西齋)가 마주 보며 그 앞 쪽에 숭덕문(崇德問)이 자리 잡고 있다. 강당은 정면 6칸 측면 2칸으로 가운데 2칸은 마루를 두고 좌우에 각각 온돌 방을 두고 있다. 동재와 서재는 모두 정면 3칸의 작은 건물이다. 대보문 전면에 전사청(典祠廳)이 있고 우편에 관리사가 있다. 충효사는 영헌공(英憲公) 김지대(金之岱)의 위패와 전(前) 전공판서(典工判書) 원정공(元貞公) 한귀(漢貴)와 호조판서(戶曹判書)와 지돈녕부사(知敦寧府事)를 역임한 호강공(胡剛公) 점(漸)을 배향하는 사당으로 쌍수당우측에 위치한다. 서기 1987년에 신축한 정면 3칸 측면 2칸 규모의 이익공계 건물이며 충효사는 내삼문인 대보문을 통해 출입한다.용안서원: 문화재자료 제297호밀양시 무안면 내진리에 자리 잡고 있는 용안서원은 조선 순조 13년(1813)에 별사를 창건하여 문안공 산화 이견간(李堅幹)과 성산군 이식(李軾)을 봉안한 서원이다. 순조 18년(1818)에 장소와 건물이 협소하여 현재의 위치로 옮기고 용안사라고 편액 하였다. 1870년에 훼철된 후 용안재(龍安齋)로 개액(改額)하였으며, 1922년부터 설단(設壇)하여 여은 이사지(李思之)와 대호군 이중림(李中林)을 추가로 봉안하고 향사하였다. 1983년에 용안사 옛터에 사우를 중건하고 재사를 중수하여 위패를 봉안하였으며 매년 9월에 향사를 지내고있다. 용안서원은 강당과 시습재, 사당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강당은 정면 5칸·측면 2칸의팔작지붕 5량가 이다. 시습재는 강당 오른편에 직각으로 꺾여 배치되어 있으며, 동재로사용되고 있다. 건물은 정면 4칸·측면 1칸이며 북측 2칸은 방, 남측 2칸은 대청으로 누마루형식이며 맞배지붕이다. 사당인 용안사는 정면 3칸·측면 2칸의 이익공계 3량가 맞배지붕이다. 용안서원 내 강당과 시습재, 용안사에 모두 툇칸이 없고, 기둥은 강한 민흘림이보이고 있어 고식의 수법을 나타내고 있다. 강단 전면 기단이 견치석 쌓기로 개변되어 있었는데, 이후 강당의 전면 기단 및 좌우 측면 및 배면의 기단을 모두 헐어내고, 자연스럽게 방형으로 다듬은 석재를 사용하여 막힌 줄눈 형태로 쌓았다. 조선시대 후기 건축사연구에 중요한 학술적 자료로 평가된다.월연정: 시도유형문화제 제243호월연정은 조선 중종 15년(1520) 월연 이태 선생이 지은 것으로 원래는 월영사가 있던 곳이다. 이태 선생은 조선 중기의 문신으로 성리학에 입각해 개혁정치를 추구한 조광필 파가 죽음을 당하는 기묘사화(1519)가 일어나자 벼슬을 버리고 이곳으로 내려왔다. 월연정의 대청인 쌍경당은 임진왜란으로 불탔으나 영조 33년(1757)에 월암 이지복이 다시 지었다. 그리고 고종 3년(1866)에 이종상과 이종증이 정자 근처에 있는 월연대를 보수하고 재 - 76 -
  • 80. 제3장 테마별 관련 유적헌을 지었다. 월연정은 앞면 5칸·옆면 2칸으로 여덟 팔(八)자 모양인 팔작지붕으로 되어있다. 쌍경당에는 문을 달아 열면 주위 경관을 볼 수 있게 했으며 방, 아궁이를 설치해 4계절 두루 살 수 있도록 했다. 재헌 또한 앞면 5칸·옆면 2칸의 규모로, 대청·방·대청의 형태로 지었다. 제일 높은 언덕에 있는 월연대는 앞면 3칸·옆면 3칸으로 중앙 1칸만 4면에미닫이문을 단 방을 만들었다. 경관이 뛰어난 곳에 모여 있는 이 모든 건물들은 주변의아름다움을 감상하는 정자의 기능을 가지며 각기 다른 형태로 지어져 있어 흥미롭다. 이건물들 외에 탄금암, 쌍천교 등의 유적과 백송, 오죽 등의 희귀한 나무들이 있다.오연정: 문화재자료 제215호조선시대 명종(明宗) 때 김제·울산 군수 등을 지낸 손영제(孫英濟)가 고향으로 돌아와 머물던 별서(別墅)이다. 임진왜란과 1717년의 화재로 불탔다가 1771년 중건되었으며, 1936년에 후손들이 확장·중건했다. ㄱ자형 평면의 목조와가(木造瓦家)로, 돌출부에 누마루가설치되고 중앙의 2칸은 대청이며 양측에는 온돌방을 들였다. 재료의 마감, 건축 재료의비례, 건축방식 등이 조선 후기의 건축양식을 변형 없이 나타냈다. 부속건물인 고직사는‘ㄷ’자형으로 본래는 정자에 부속된 살림채였던 것으로 추정되는데, 건물 형태로 미루어오래 전에 건립된 것으로 보인다. 순조(純祖) 때 사림(士林)이 경내에 묘례사(慕禮祠)라는사당을 세웠는데, 고종 때 사당은 훼손되고 오연정만 남았다.반계정 : 문화재자료 제216호조선시대 영조 때 산림처사였던 이숙의 별장으로 1775년(영조 51) 창건하였다. 여러 차례보수를 하였고 고종 때 5대손인 이소구(李韶九)가 건물을 해체 복원하였으며 후손에 의해계속 보수되어 왔다. 밀양강이 감도는 언덕 위 반석에 세워져 손사익(孫思翼), 신국빈(申國賓), 안인일(安仁一), 남경의(南景義) 등 고을 명사들과 어울려 시를 읊던 곳이다. 이곳의 경치를 〈반계정십이경(盤溪亭十二景)〉으로 담은 역대 문인들의 시가 현판으로 걸려있다.박연정 : 문화재자료 제235호1599년(선조 32)에 양무공(襄武公) 김태허(金太虛)가 창건했으며, 1660년에 중창했고 1862년 화재로 불탄 것을 1866년에 후손들이 중건했다. 정면 3칸, 측면 2칸의 5량 구조로 된팔작지붕집이다. 정면에 마루를 깔았고 후면에는 온돌방을 들였으며, 마루 둘레에는 계자난간을 둘렀다. 부속 건물로 1957년과 1966년에 각각 복원·건립된 솟을삼문의 충의문(忠義門)과 재실(齋室) 기능의 추유재(追裕齋)가 있다. - 77 -
  • 81.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합천권남명조식선생생가지(南冥曺植先生生家址): 시도기념물 제148호조선시대의 대학자인 남명 조식이 1501년(연산군 7)에 부친 조언형과 모친 인천이씨의 3남 5녀 중 차남으로 이곳에서 태어났다. 조식은 성리학에 전념하였으며 의(義)와 경(敬)을존중하고 아는 것을 실천하는 선비 정신을 강조하였다. 그가 타계한 지 20년 후인 1592년(선조 25)에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그의 제자인 정인홍(鄭仁弘)·곽재우·조종도(趙宗道)·오운(吳澐)·이로(李魯) 등 10여 명이 의병장이 되어 의병을 일으킴으로써 비로소 그의 가르침이 훌륭하였음을 알게 되었다. 그는 평생을 관직에 나아가지 않고 산림처사(山林處士)를자처하였으며, 61세 때 산청(山淸) 덕천으로 들어가 산천재(山天齋)를 짓고 학문을 닦으며후진을 양성하다가 72세 때인 1572년(선조 5) 2월 별세하였다. 면적은 383㎡이다.옥계서원 : 문화재자료 제60호1725년(영조 1) 율곡 이이(李珥)의 도덕과 학행을 추모하고 유물인 《격몽요결(擊蒙要訣)》과 《해동연원록(海東淵源錄)》 등을 소장하기 위하여 유림(儒林)들이 건립하였다.원래는 이곳에서 4㎞ 정도 떨어진 향옥동에 건립하여 위패를 모셨는데, 흥선대원군(興宣大院君)의 서원 철폐령으로 헐렸다가 1867년(고종 4)에 마을의 동쪽 약 200m 지점에 서원 및 소원사가 재건되었고, 합천댐 수몰지역에 편입되어 1986년 12월 15일에 지금의 자리로 이전되었다. 정면 4칸, 측면 2칸의 팔작지붕 집으로 1726년 12월 20일에 쓴 현판이걸려 있다. 뒤편에 있는 소원사는 정면 3칸, 측면 2칸의 단층 맞배지붕 기와집이며, 그밖에 내삼문(內三門)·외삼문(外三門)·관리사 등이 있다. 윤봉구(尹鳳九), 채남두(蔡南斗), 위백규(魏伯珪), 박준흠(朴俊欽), 채유윤(蔡惟允)을 추가 배향하고 있으며, 해마다 3월과 9월에향사를 지낸다.뇌룡정 : 문화재자료 제129호1501년(연산군 7) 경상도 삼가현 토동에서 난 주자학자 조식(曺植)이 학문을 연구하고 제자들을 가르치기 위하여 지금의 삼가면 외토리에 세운 정자이다. 1885년 허유 등에 의하여 중건되었다. 건물의 규모는 정면 5칸, 측면 2칸이며 목조기와집 5량 구조로 홑처마 팔작지붕이다. 앞면은 짧고 둥근 기둥의 소계받침으로 되어 있고 1칸 크기의 방 3개와 대청으로 이루어져 있다. 뇌룡정은 장자에 나오는 말로서 시동처럼 가만히 있다가 때가 되면용처럼 나타나고, 깊은 연못처럼 묵묵히 있다가 때가 되면 우뢰처럼 소리친다는 뜻이다. - 78 -
  • 82. 제3장 테마별 관련 유적청계서원(김종직 제자 김일손) : 문화재자료 제136호조선시대 성리학자 우옹(愚翁) 이희안(李希顔)을 추모하기 위해 조선 명종 때 건립되었으며, 그 뒤 임진왜란 때 공을 세운 전치원(全致遠), 이대기(李大期)를 함께 배향하고 있다.청계서원은 서당 좌우에 동재(東齋)·서재(西齋)가 있었다고 전하나 현재는 서당과 대문간채만 남아 있다. 서당은 정면 5칸, 측면 1칸이며 전후 툇간이 있는데, 왼쪽으로부터 방,대청 2칸, 방 2칸으로 구성되어 있다. 처마는 홀 처마이며 맞배지붕으로 박공만 있고 풍판은 없다. 가구(架構)는 3량 구조로 대들보 위에는 판대공을 두었는데, 상부는 원형이고하부는 밑이 넓은 형태이다. 좌측 남쪽방의 전면 툇간은 대청보다 25㎝ 가량 높은 누마루형식이며 앞에는 풍현이 있는 평난간을 설치하여 경관이 좋은 아래의 못을 조망하도록하였고 마루 아래에는 아궁이를 두었다.소학당: 문화재자료 제137호벽진이씨, 순천박씨문중 소유로 문중에서 관리한다. 원래 조선 전기의 성리학자 김굉필(金宏弼)이 어린 시절에 독서와 수양에 전념했던 한훤당(寒喧堂) 자리이다. 한훤당 건물이화재로 소실된 후, 연산군 때 사화로 희생된 김굉필과 정여창(鄭汝昌)을 추모하기 위해1506년(중종 1)에 사당을 건립하고 소학당이라고 하였다. 이후 다시 화재로 퇴락한 것을1696년(숙종 22)에 중수하였다. 건물은 정면 4칸, 측면 2칸 규모의 맞배기와 지붕집이며 2칸 마루를 중심으로 양옆에 온돌방이 1칸씩 배치되어 있다. 경내 우측으로 강물을 끼고있으며 건물 옆에는 벽진이씨와 안동권씨, 순천박씨의 시조 위패를 봉안하고 있는 회산사(會山祠)가 있다. 현재의 건물은 1911년 이래 보수한 것으로 1992년 소학당과 회산사를보수하고 1996년에는 사주문을 완전 해체하여 이전했고 회산사 앞의 협문(일각문)을 완전해체, 보강한 뒤 재설치하였다.덕원서원 : 문화재자료 제138호조선 세조때 이시애 난(李施愛 亂) 때 선봉장으로 활약하다가 전사했던 강렬공 차운혁(剛烈公 車云革), 문절공 차원부, 문목공 차포온(文穆公 車浦溫)선생을 배향하고 있는 서원이다. 1806년[순조6] 성태리에 처음 창건된 건물은 대원군의 서원철폐령으로 자진 철폐하였다. 지금의 것은 유림에 의해 1960년에 복원된 것이다. 본당은 정면 5칸, 측면 2칸 규모의팔작지붕 기와집으로 소로를 받친 초익공(初翼工) 건물이다.덕암정사 : 문화재자료 제168호조선중기의 인물 권극경(權克經)선생이 창리(倉里) 마을 뒤에 지족당(知足堂)이라는 초당(草堂)을 세우고 성리학을 연구, 교육하던 곳을 문중 후손들이 창리 마을로 이건한 것이 - 79 -
  • 83.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다. 이후 합천 댐 공사로 인한 수몰을 피해 1987년에 다시 현재의 장소로 건물을 옮겨 복원하였다. 경내에는 정사를 비롯하여 대문채, 문집과 경판을 보관하고 있는 조한루(照寒樓)가 동향으로 나란히 배치되어 있으며, 취성재(聚星齋)가 ㄷ자형(字形)으로 자리 잡고있다. 정사는 정면 5칸, 측면 1칸 규모에 앞뒤 툇간이 있는 홑처마 팔작지붕 건물이다. 들보 3량(樑)으로 조성되었고 종도리를 사다리꼴 판대공으로 받치게 만들었다. 툇간은 툇마루를 두르고 조망할 수 있게 활용되고 있다.옥전서원 : 문화재자료 제259호초계정씨의 시조이자 고려시대의 학자인 정배걸(鄭倍傑)이 강학(講學)하던 곳으로 정배걸의 영정을 봉안하고 있다. 1799년(정조 23)에 초계 지역의 유림이 세웠으며, 1861년과1981년에 중수(重修)했다. 정면 4칸, 측면 2칸의 5량 구조로 팔작지붕에 민도리 집형식이고 기둥은 칡나무로 되어 있다. 그밖에 경내에 정면 3칸, 측면 2칸의 맞배지붕인 광덕사(光德祠), 정면 3칸, 측면 1칸의 내삼문(內三門), 정면 3칸, 측면 1칸의 외삼문(外三門)이있다.회계서당: 문화재자료 제321호회계서당은 추담 윤선(1559∼1640) 선생의 공적과 학덕을 기리고 충효정신을 선양하기 위하여 무오년(1918)에 건립되었다. 윤선 선생은 선조에서 광해군의 양 대에 걸쳐 대사간,대사성, 도승지, 의정부 우참찬 등을 역임하였으며, 청백리에 녹선 되었다. 선생의 위패는합천 임란창의사에 봉안되어 매년 5월 10일 향사를 지내고 있다. 뒤쪽 경사지형에 대문채와 서당을 일직선상에 배치하고 강당의 좌·우에 동·서재를 앉힌 ‘口’자형 배치형식이며정면과 측면의 일부에 담장을 둘렀다. 서당은 정면 6칸, 측면 2칸의 전·후툇집으로 실의구성은 가운데 2칸의 대청을 중심으로 좌측 2칸에는 방을, 우측 2칸에는 각각 방과 내루를 들였다. 정면과 퇴칸, 내루에는 계자난간을 둘렀고 마루는 모두 우물마루를 깔았다. 정면을 장대석으로 쌓은 기단 위에 8각형으로 다듬은 초석을 놓고 그 위에 굵은 원기둥을세웠다. 방부분에는 각기둥을 사용하였는데 비교적 큰 부재를 사용하였다. 동·서재는 정면 3칸, 측면 2칸의 전·후툇 집으로 2칸은 방으로 1칸은 내루로 구성한 형식이 같으며,내루는 대문채 쪽으로 두었다. 기단, 주초, 기둥 등 기타 형식은 서당과 유사하다. 회계서당은 치목의 수법, 전·후퇴의 사용 등이나 장식적 기법 등 조선후기 건축의 양식과 기법을 그대로 사용하고 있어 학술적 가치가 크다.구산서당: 문화재자료 제322호구산서당은 성월 윤탁(1554∼1593) 선생의 공적과 학덕을 기리고 충효정신을 선양하기 위 - 80 -
  • 84. 제3장 테마별 관련 유적하여 광무 8년(1904)에 건립되었다. 윤탁 선생은 훈련원 부정을 지내고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의령 곽재우 장군과 함께 의병을 일으켰으며, 선조 26년(1593) 진주성 싸움에서 전사하였고 죽은 뒤 병조판서에 추증되었다. 선생의 위패는 합천 임란창의사에 봉안되어 있으며 매년 5월 10일 향사를 지내고 있다. 대문채와 서당으로만 구성되어 있는데, 뒤쪽 경사지형에 대문채와 서당을 일직선상에 배치하고 4면에 모두 담장을 둘렀다. 서당은 정면4칸, 측면 2칸의 전·후툇 집으로 실의 구성은 가운데 2칸의 대청을 중심으로 양쪽 1칸에방을 들였다. 방은 뒷퇴칸까지 연장하였으나 대청은 뒷퇴칸을 벽으로 막고 쌍여닫이의 판장문을 달았다. 정면과 퇴칸 부분에는 계자난간을 둘렀고 마루는 모두 우물마루로 구성하였다. 막돌로 쌓은 기단 위에 다듬은 초석을 놓고 그 위에 원기둥을 세웠는데 원기둥은정면에만 사용하였다. 방의 대청쪽 출입문은 4짝의 굽널을 끼운 세살문을 달았고 정면에는 쌍여닫이, 측면에는 외여닫이 세살문을 달았으며 방의 정면 문 위에는 광창을 달았다.가구형식이나 소로장식 등은 회계서당(경상남도 문화재자료 321호)과 같다. 이 구산서당이 회계서당보다 14년 전에 세워졌으므로 이 서당을 본으로 회계서당이 지어진 것으로보인다. 지붕은 옆면에서 볼 때 여덟 팔(八)자 모양인 팔작지붕 형식으로 기와의 끝단은아구토로 마감하였다.합천운구대: 시도기념물 제262호운구대(雲衢臺)는 고려 말에 소윤(少尹)을 역임한 만은(晩隱) 홍재(洪載)의 불사이군(不事二君)의 절개를 지키기 위해 개성에서 남하하여 은둔한 곳이라고 한다. 만은(晩隱) 홍재(洪載)에 대한 가장 오래된 기록은 1709년의 풍산홍씨족보(豊山洪氏族譜)에서의 기록이다.여기에는 홍재(洪載)가 문과에 급제하여 좌산기(左散騎) 직제학(直提學)을 역임한 홍보(洪保)의 아들로 되어 있고, 자신은 문과에 급제하여 소윤(少尹)·군사(郡事)를 역임한 것으로되어 있다. 그 다음으로 보이는 기록은 좌의정 맹사성(孟思誠:1360-1438)이 1424년 4월에찬 술했다는 행록(行錄)이 있다. 1786년에 주변 유림의 건의에 의하여 운구대 곁에 운구서원(雲衢書院)을 창건하기 시작하여 1796년에 만은(晩隱) 홍재(洪載), 모은(茅隱) 이오(李午), 금은(琴隱) 조열(趙悅)을 봉안하였다. 1833년에 한 차례 중수를 하였으나, 1868년 조정의 서원 훼철령에 의하여 서원이 훼철된 뒤, 근래 그 자리에 운구서당 이라는 이름으로건물을 중건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운구대는 두심리 마을 높은 곳에 선박의 형태를 하고 있는 바위로, 그 위에 올라가면 인근의 전답과 마을이 한눈에 들어오는데다, 황매산밑에 자리하고 있어서 풍경이 매우 좋은 곳이다. 이곳에는 ‘운구대(雲衢臺)’ 및 ‘만은선생장구지소(晩隱先生杖屨之所)’라는 글씨가 해서로 새겨져 있는데, 누가 언제 쓴 것인지 알지 못한다. 각자된 글씨의 현재 상황으로 보아 운구서원이 세워진 이후의 어느 시기에 쓴것으로 보인다. - 81 -
  • 85.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가남정: 문화재자료 제80호조선 명종 때 활약하였던 정인기, 정인함, 정인철, 정인지 등 4형제를 기리기 위하여 문중에서 세웠다. 4형제의 후손들이 1911년 4월에 건립하였는데, 해마다 3월 20일에는 유림에서 행사를 연다. 정자 앞에는 금월간신도비(琴月幹神道碑)가 세워져 있으며 수령 420년,몸통 둘레 약 6m에 이르는 느티나무가 서 있다. 건물은 정면 4칸, 측면 2칸의 규모이며접시받침과 납도리(들보와 직각으로 기둥과 기둥을 건너서 위에 얹어놓은 나무를 모나게만든 것)를 댄 팔작지붕으로 되어 있다.광암정 : 문화재자료 제101호1886년(고종 21) 매와거사(梅窩居士) 권정기(權正基)가 아버지 병덕(秉德)을 위하여 지은정자이다. 권병덕은 중추원 의관 등을 지냈으며 호는 광암으로 정자의 이름이 여기에서비롯되었다. 원래의 건물은 대병면 창리 산9번지의 경치가 뛰어난 자연 암석 위에 세워져있었으나 합천댐 건설로 수몰 지역에 속하게 되어 1985년 지금의 장소로 옮겨 복원하였다. 이 건물은 본래 정면 2칸, 측면 1칸의 방이 있었고 천장은 우물천장이었으며 마루 밑에는 5개의 4각 돌기둥과 1개의 8각 돌기둥으로 된 받침기둥을 세워 마루를 받친 양식이었다. 현재는 정면 4칸, 측면 3칸의 규모로 이루어진 누각식 건물로 겹처마의 팔작지붕으로 되어 있다.사의정: 문화재자료 제103호1922년 은진송씨 문중에서 객사(客舍)로 쓰기 위해 현재의 위치에서 남서쪽으로 1㎞ 정도떨어진 유전리에 건립하였다. 합천댐 건설로 수몰 위기에 처하자 1985년 현재의 위치에복원하였다. 정면 4칸, 측면 3칸의 겹처마 팔작지붕으로 된 누각식 정자로, 입구에 〈출정문(出正門)〉이라는 현판이 있는 정면 3칸, 측면 1칸, 맞배지붕의 대문채를 지나면 있다.자연석 기단 위에 둥근 나무기둥을 세우고 사방에 계자다리를 설치하였다. 우물마루에 연등천장이며 마루 중앙에 정면 2칸, 측면 1칸의 방이 딸려 있다. 정면의 방문은 이중으로설치하였는데 바깥쪽은 격자문이고 안쪽은 아자문(亞字門)이며 후면은 홑문의 격자문이다. 주위에 자연 소석과 흙을 섞어 높이 1.5m, 폭 50㎝의 담장을 쌓고 기와를 얹었다.농산정: 문화재자료 제172호가야산국립공원 해인사 홍류동에 있으며 경주최씨 문중에서 소유, 관리하고 있다. 신라말기의 유학자 최치원이 벼슬을 지낸 뒤 전국을 유랑하다가 들어와 수도하던 곳으로 주변의 경관이 뛰어나다. 농산정이라는 이름은 홍류동 계곡의 바위에 새겨져 있는 최치원의시에서 비롯되었다고 한다. 건물이 처음 지어진 시기는 알 수 없으나 현재의 건물은 1936 - 82 -
  • 86. 제3장 테마별 관련 유적년에 중수되었다. 정면 2칸, 측면 2칸의 정사각형 평면에 겹처마 팔작지붕을 한 목조기와집으로 주변의 경치와 조화를 이루고 있다. 여름의 폭우로 인하여 건물의 일부가 무너진것을 1992년 새로 단장하였다. 정자 옆에는 ‘고운 최선생 돈적지(孤雲 崔先生 燉跡地)’라고 새긴 주석비(柱石碑)가 있고 제시석(題詩石)에는 해인사시가 새겨져 있다.현산정: 문화재자료 제156호현초(玄樵) 김시용(金時鏞)을 추모하기 위해 1926년에 건립한 ‘ㄱ’자형 2층 누각이다. 원래이곳에서 4㎞ 떨어진 노파리에 있었던 것이나 합천댐 건설로 수몰됨에 따라 산업기지개발공사의 지원으로 1988년 5월 봉계리로 이건하였다. 건물은 정면 5칸, 측면 4칸의 팔작지붕 와가이며 전면에는 정사각형의 정원과 정면 3칸, 측면 1칸, 맞배지붕의 대문 1동이배치되어 있다.관수정: 문화재자료 제221호조선 중기의 학자 황강 이희안(黃江 李希顔)선생을 추모, 제향 하는 곳이다. 선생의 본관은 합천, 모재 김안국(慕齋 金安國)선생의 문인으로 남명 조식(南冥 曺植)선생 등과 학문적 교유를 했던 유학자였다. 유일(遺逸)로 천거되어 중앙과 지방의 관직을 역임하기도 하지만 곧 사직하고 고향에서 학문을 닦는데 전심하였으며, 사후 초계의 청계서원(淸溪書沅)에 배향되었다. 이 정자는 기묘명현(己卯名賢)의 한 분인 이윤검(李允儉)의 8세손 이봉서가 건립하였다고 하나 정확한 건립 시기는 알 수 없다. 정자는 정면 2칸, 측면 2칸 규모에 들보 5량(樑)으로 조성된 팔작지붕 건물이며, 전면 마루와 후면 방으로 구성되어 있다. 그리고 정충각에는 인조 초 이괄(李适)의 난 때 순절한 이윤서(李胤緖)의 충절을 기려내려진 여러 어사품이 보관되어 있다.벽한정(碧寒亭) : 문화재자료 제233호조선 인조 때의 유학자 임헌 박인(臨軒 朴絪)선생이 학문을 닦고 연구하던 곳이다. 선생의 관향은 고령(高靈)이며, 병자호란 때의 삼전도(三田渡) 국치(國恥) 이후에는 무민당(無悶堂)이라 호를 바꾸고 일생을 향리에서 산림처사로 지냈던 분이다. 향리에서는 향약을시행하는 등 유학자로서 나름의 사회활동을 전개하기도 했다. 여러 유학자들과 교류하는장소가 되기도 했던 이 정자는 서재로 만들어졌으며, 1639년에 처음 건립되었다. 본당은정면 3칸, 측면 2칸 규모의 목조기와집으로 좌측과 정면 전체에 마루를 깔고 전면에는 계자난간을 둘렀다. 서쪽 협문 밖의 황강 및 주변 경관과 조화를 이루고 있다. - 83 -
  • 87.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 진주권북장대(北將臺): 문화재자료 제4호조선 중기의 성곽으로 임진왜란 때 격전을 벌였던 곳으로 1618년(광해군 10) 병마절도사남이흥(南以興)이 중건한 이래 여러 차례 중수(重修)하였다. 군사 건물 가운데 조선 중기에 속하는 다락집형으로 후대 군사 건물의 모범이 되었다. 내성(內城) 북쪽 끝 제일 높은곳에 지어져 낭떠러지 아래 성 밖과 성내, 외성(外城)에 포진한 성병(城兵)까지 지휘할 수있는 천혜의 요새였다. 그래서 편액(扁額)은 〈진남루(鎭南樓)〉인데 공북루(拱北樓)라는별칭으로도 불렸다.남악서원(南岳書院) : 문화재자료 제12호680년 무렵 창건되었으며, 신라의 김유신이 이곳에서 꿈속에 나타난 신령에게 삼국통일의위업을 이루기 위한 가르침을 받았다고 전해진다. 1919년 지방 유림들이 중건하며 경주에있는 서악서원을 본떠 남악서원이라고 이름 지었다. 사당에는 김유신과 최치원의 영정,홍유후(弘儒候), 설총, 문창후(文昌候)의 위패를 봉안하고 있다. 경내에는 사당, 서원, 솟을대문이 남북의 축 위에 배치되어 있고 서원 좌우에 재(齋)가 마주보고 있는 ‘ㅁ’자형의 배치 형태를 띠고 있다. 서원은 정면 4칸, 측면 2칸의 5량 구조 팔작지붕이고 대청이 없이툇마루를 확장시켜 대청의 역할을 하도록 하였다. 재는 각각 정면 4칸, 측면 2칸으로 되어 있다. 서원 뒤에는 사당이 있는데, 정면 3칸, 측면 1칸의 3량 구조 팔작지붕으로 전 툇간이 없는 평면 구조이다.고산정(孤山亭) : 문화재자료 제13호조선 중기의 학자 정훤(鄭暄)이 은거하며 여생을 보내던 곳으로 바닥을 땅에서 높게 띄워올리고 5량 구조 팔작지붕을 한 소로수장집이다. 지붕 4귀에 8각기둥 모양의 활주를 사용하여 추녀를 받고 있으며 부연이 없는 홑처마를 하고 있다. 정면 4칸, 측면 2칸으로 되어있고 앞뒤로 툇간을 두었는데, 좌우 양쪽에 1칸씩 대청을 두어 정면과 좌우 3면에 계자난간을 둘렀다. 뒤에 있는 사당은 2익공계 팔작지붕집이며 정면 3칸, 측면 1칸의 평면에 앞쪽에만 좁은 툇간을 두었다. 정훤은 선조 때 합천에서 태어났으며 문장과 덕행으로 세상에 이름이 알려졌으나 광해군이 즉위하자 대평으로 와서 정자를 짓고 은거생활을 하였다.인조가 즉위한 뒤 조정에서 조봉대부, 영산현감으로 천거하였으나 나서지 않았다.용강서당(龍江書堂) : 문화재자료 제64호조선시대 명종(明宗)과 선조(宣祖) 양대(兩代)에 이조판서, 대제학(大提學) 등을 지낸 동강 - 84 -
  • 88. 제3장 테마별 관련 유적(東岡) 김우옹을 기리기 위하여 1902년에 지방 유림들이 창건하였다. 경내에는 맨 앞에강학공간(講學空間)이 있고, 그 뒤로 사당(祠堂), 판각(板刻)을 보관한 전각(殿閣)이 나란히배치되었으며, 재(齋)는 없다. 서당은 정면 5칸, 측면 2칸의 5량 구조이며 익공계 굴도리형태로 되어 있는 팔작지붕집이다. 양쪽 방에서 대청 쪽으로 들어선 4짝 들어열개 분합문(分閤門)의 창살 구성이 독특하다. 사당은 정면 3칸, 측면 2칸의 3량 구조이며 익공 대신보아지(甫兒只:들보와 짜임새를 보강하는 짧은 부재)가 사용되었다. 1922년에 굉정각이란서고(書庫)가 건립되어, 경상북도 성주군(星州郡)의 청주서원(晴州書院)에 소장되어 있던김우옹의 문집 판각 600여 매를 이전·보관하고 있다. 김우옹은 이황(李滉)·조식(曺植)에게수학하였고 문장과 도학(道學)이 높았으며 《동강문집(東岡文集)》 등 20권의 문집과《속강목(續綱目)》을 저술하였다.우곡정(隅谷亭): 문화재자료 제65호고려 후기에 대사헌(大司憲)을 지낸 정온(鄭溫)이 태조(太祖)의 역성혁명(易姓革命)에 반대하여 두문동(杜門洞)과 청학동(靑鶴洞)에 은거·수양하다가 낙향하여 지은 정자이다. 1393년(태조 2)에 건립하였으며 1849년(헌종 15) 중수(重修)하였고 1976년 중건(重建)하였다.정면 3칸, 측면 2칸의 3량 구조 팔작지붕집이고, 중앙에는 대청, 좌우에 방이 있다. 전면툇마루는 계자난간(鷄子欄干)이 둘러진 누(樓)마루 형식이지만 지면에서 그리 높지 않다.대문 밖 앞뜰에는 예전에 정온이 낚시하던 곳으로 전해지는 연못이 거의 원형으로 보존되어 있다.광제서원(廣濟書院) : 문화재자료 제223호남양 홍씨 홍의와 홍관을 추모하기 위해 세운 서원이다. 처음에는 홍복사(洪福祠)였으나1747년 홍지암(洪池庵)으로 이름이 바뀌었으며 1891년 중수하면서 모원재(慕遠齋)로 개칭하여 남양 홍씨 문중의 재실로 사용해왔다. 1976년 영남유림들이 광제서원으로 격상시켜해마다 음력 3월 10일 고려은청광록대부 상서 홍의(洪毅)와 고려금자광록대부 수상공상서보문각, 태학사 홍관(洪灌)에게 춘향(春享)을 올린다. 목조기와집으로 되어 있는 건물 6동은 고려 초기의 건축양식을 보여주고 있으며 원형이 잘 보존되어 있다. 서원 건물은 정면5칸의 맞배지붕이고 경충사는 정면 3칸, 측면 1칸의 맞배지붕집이다.대각서원(大覺書院): 문화재자료 제344호진주시 수곡면 사곡리 518에 위치하고 있으며, 서원의 규모는 정면 5칸, 측면 2칸의 규모로 전·후 툇집 형식이며 정면의 기둥은 배흘림을 둔 두리기둥으로 단면의 크기도 크고훤칠하다. 가구는 5량 구조로 장식이 잘 되어 있다. 양 툇간에는 툇보를 걸었으며 홑처마 - 85 -
  • 89.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에 팔작지붕 형식이다. 서원으로서 전체적인 배치가 무난하며 부재의 사용이나 적절한 비례의 적용, 그리고 동재의 여러 가지 기술적인 수법 등 조선후기 건축의 여러 기법들을볼 수가 있어 학술적 가치가 충분하며, 당초에 각재 하항을 모시기 위한 대각사를 지었다가 그 뒤에 무송 손천우, 백암 김대명, 영무성 하응도, 모촌 이정, 조계 유종지, 송정 하수일 등 6분의 유학선현을 추가로 배향하여 현재 7분을 배향하고 있다.제4절 경상우도 영남학파의 거두 남명의 자취1. 테마개관 조선왕조의 적극적인 문교 장려와 선비양성책은 16세기에 접어들면서 지방에서 급격한재지사족의 저변확대를 가져왔다. 과전법의 해체로 인한 사족의 지주적 성격의 강화, 거듭된 정변 ․ 사화로 인한 낙징관인(落懲官人)의 증가, 토성리족(土姓吏族)의 사족화(士族化), 재지세력의 향촌지배권 장악에 따른 유향소․사마소(留鄕所․司馬所)의 설치 운영,향규․향약․동약의 제정 실시, 서당․서원의 보급, 씨족․문중을 중심으로 한 동성부락의 발달 등 일련의 정치․사회․경제적 변화로 지방 사림의 형세는 급격히 신장되어 갔다. 이는 조선이 사림이 중심이 된 양반지배가 확고한 사회인 동시에 사림이라 불리는 선비집단이 조선사회를 주도적으로 이끌고 갈 수 있는 배경이 되었다. 사림사회에 있어서조선․사우(祖先․師友) 사이에 오간 문자는 곧 ‘세의(世誼)’로 간주하여 사제․동족․동향․동료 등으로 맺어진 인간관계 못지않게 중시되었다. 사림이란 호칭은 당대 최고의 영예이며, 그들의 여론인 ‘士論’과 그들의 기상인 ‘士氣’는 곧 국가․국민의 뜻으로 간주되어 위정자들은 이를 적극 배양, 권장해 주어야 한다고 인식하기에까지 이르렀다. 이러한 사림세력의 성장 속에서 경상도에서는 김종직(金宗直)을 영수로 한 ‘영남사림파’와 이언적․이황․조식의 학통을 잇는 ‘영남학파’가 생겼다.11) 영남사림파는 성리학의 수용 과정에서 주자의 「經傳集註」와 「家禮」,「小學」교육을 성리학의 실천윤리와 교육및 행동의 기본으로 삼았다. 이에 반해, 영남학파는 理氣心性學과 禮學을 바탕으로 한 도학을 주로하면서 학연상으로는 퇴계와 남명 계통을 추종하였다. 이황 (1501.11-1570.12)과 조식(1501.6-1572.2)은 동갑으로서 을사사화(1545) 이후에 굴기하여 동서분파 이전에 일생을 마치면서 각기 경상좌도와 우도를 대표하여 영남학파의 2대 산맥인 퇴계학파와 남명학파를 형성시켰다. 인조반정 이후에는 양 학파의 형세에 큰격차가 있게 되었지만, 두 학자의 생시에는 그 형세가 대등하여 양쪽을 넘나드는 학도와관인들이 많았다.11) 이수건, 1993, 「조선조 영남학파의 형성과 그 전개-1장」『한국의 철학 Vol.21』, 경북대학교 퇴계연구소 - 86 -
  • 90. 제3장 테마별 관련 유적 16세기 이래 퇴계와 남명이 영남지역 사림세력에 끼친 영향은 지대하다. 이 두 인물은당시의 향촌사회를 성리학적 체계로 재편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담당하였고, 이후 영남학파를 퇴계학파와 남명학파라고 하는 두 줄기의 커다란 학통으로 구성하는 계기를 제공하였다. 특히 경의에 바탕을 둔 남명의 실천철학은 경상우도 사림들에게 정신적인 구심처의 역할을 하였다. 일두 정여창을 배향하는 남계서원과 남명 조식을 배향하는 덕천서원은경상우도의 공론을 수렴하고 창출하는 중심처로서의 기능을 담당하였다. 성주권과 밀양권의 일부가 퇴계학파의 영향권과 일부 중복되기도 하나 퇴계학파에 의해 이른바 하도라고 지칭되던 대부분의 지역은 남명학파의 영향력 안에 있었다. 지역적으로는 남명 당시 경상도를 크게 네 개의 계수관으로 구분할 때, 진주목 관내의 전 지역과경주부 관내의 밀양․청도․창녕․영산․현풍과 상주목 관내의 성주․합천․고령․초계가 남명학파의 지역적 범위에 들어갔다12). 학맥에 의한 남명학파의 흐름은 내암 정인홍, 수우당 최영경, 덕계 오건, 한강 정구, 동강 김우옹 및 동계 정온, 겸재 하홍도, 무민당 박인 등을 거론할 수 있고, 이들의 뒤를 잇는 재전, 삼전 제자들이 학맥과 혼맥의 결합을 통하여 경상우도 사림들의 공고한 재지기반을 형성할 수 있었다. 이 테마에서는 남명과 그의 제자 또는 학통을 같이 하는 유학자들의 흔적을 찾아볼 수있는 경남도내의 주요 몇몇 유적에 대해 정리하여, 경남의 남명유학에 대한 일반의 관심을 고조시키고 경남의 선비정신을 다시 한 번 되새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수 있는 의미 있는 테마관광의 기회를 제공하고자 한다. 참고문헌이수건. 1998. 영남학파의 형성과 전개, 일조각이수건. 1993. 조선조 영남학파의 형성과 그 전개, 한국의 철학 Vol-No.21이원걸. 2005. 점필재 김종직의 교육 사상, 교과교육연구논집 Vol.2정경주. 2002. 밀양의 퇴계학맥, 한국문화 Vol.3112) 이수건, 「영남학파의 형성과 전개」, 1995, 366쪽 - 87 -
  • 91.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2. 유적 현황표표 3-8 남명 선생 관련 문화유적 현황13) 시군별 유적명 소재지 지정분류 마산시 관해정 교방동 237 문화재자료 제2호 진주시 용강서당 지수면 압사리 1266-2 문화재자료 제64호 김해시 산해정 대동면 주동리737 문화재자료 제125호 남명조식유적 ( 덕 천 서 원 ․ 세 심 시천면 원리, 사리 산72 사적 제305호 정․산천재) 산청군 서계서원 산청읍 지리 문화재자료 제49호 배산서원 단성면 사월리 문화재자료 제51호 시도유형문화재 거창군 모리재 북상면 농산리 673 제307호 남명조식선생 삼가면 외토리 488 시도기념물 제148호 생가지 뇌룡정 삼가면 외토리 문화재자료 제129호 청계서원 율곡면 내천리 문화재자료 제136호 벽한정 용주면 손목리 481 문화재자료 제233호 합천군 구산서당 가회면 함방리 140-2 문화재자료 제322호 시도유형문화재 구음재 가회면 함방리 620 제234호 봉서정과 시도유형문화재 봉산면 압곡리 도촌별묘 제235호13) 본 현황표는 각 시․군과 문화재청의 문화재 관련 자료, 그리고 경남문화재대관을 참고하여 관련유적을 선별 인용함. - 88 -
  • 92. 제3장 테마별 관련 유적3. 주요 유적위치 그림 3-4 남명조식 문화유적 분포현황 - 89 -
  • 93.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4. 주요 유적소개14)마산 관해정(觀海亭): 문화재자료 제2호회원서원이 있었다고 해서 서원곡이라 부르는 무학산 계곡 일대에 관해정이 자리 잡고있다. 회원서원은 조선 중기 학자 한강 정구(1543∼1620)를 추모하는 뜻으로 그의 제자들이 세웠던 곳이다. 조선 고종(재위 1863∼1907) 때 흥선대원군의 서원철폐령으로 없어지고 지금은 관해정만 남아 있다. 건물 규모는 앞면 4칸·옆면 2칸이며, 지붕은 옆면에서 볼때 여덟 팔(八)자 모양인 팔작지붕이다. 앞에는 440년 묵은 은행나무가 있는데, 정구 선생이 손수 심은 것으로 전한다. 관해정에서는 해마다 음력 3월과 9월에 정구 선생과 그의제자인 허목 선생께 제사지내고 있다.진주 용강서당(龍江書堂) : 문화재자료 제64호동강 김우옹 선생을 추모하기 위해 세운 서원이다. 김우옹(1540∼1603)은 조선 명종과 선조 양 대에 이조판서와 대제학, 경영관을 지냈으며, 20권의 문집과 속강목 36권을 펴내기도 하였다. 이 서당은 1902년에 지었으며, 1922년에는 ‘굉정각’이란 서고를 만들어 청주서원에서 보관하고 있던 선생의 문집 판각 600매를 옮겨 왔다. 서당의 전체적인 구조는 배우는 공간인 서당이 앞쪽에 있고 그 뒤로 사당과 판각을 보관하는 전각이 나란히 옆으로배치되어 있다. 서당은 앞면 5칸·옆면 2칸 규모이며, 지붕은 옆면에서 볼 때 여덟 팔(八)자 모양인 팔작지붕으로 꾸몄다. ‘정원사’라는 현판이 있는 사당은 앞면 3칸·옆면 2칸 규모로, 지붕은 팔작지붕이다.김해 산해정(山海亭):남명 조식 선생이 30년 동안 학문과 덕을 닦으며 제자를 가르치던 서원이다. ‘산해정’이라는 이름은 높은 산에 올라 바다를 굽어본다는 뜻으로, 학문을 닦아 경지가 높아지면 경륜과 도량이 바다와 같이 넓어진다는 것을 의미하여 쓴 것이다. 1588년(선조 21) 향인들의 청에 의해 김해부사 양사준이 서원으로 착공했으나 임진왜란으로 중지되었다가 1609년(광해군 1년)에 안희, 허경윤 등의 힘으로 준공되어 신산서원(新山書院)으로 사액되었다. 신산서원은 임금이 이름을 내린 김해부 유일의 사액서원이었다. 1820년(순조 20)에 송윤증 등이 중건하면서 산해정이라고 했으며, 1871년(고종 8) 서원철폐정책에 따라 철거하였다가 광복 후 중수하였다. 누각은 강학 공간으로만 이루어진 팔작지붕의 목조 기와집으로 정면 5칸, 측면 2칸 규모이다.14) 본 유적소개 자료는 각 시군과 문화재청의 해당 유적 관련 자료, 그리고 경남문화재대관의 해당자료를 발췌 인용함 - 90 -
  • 94. 제3장 테마별 관련 유적남명 조식유적(山淸 德川書院) :조선 중기의 유명한 유학자인 조식 선생의 유적지이다. 조식 유적(사적 제305호)은 두 곳으로 나뉘는데 사리(絲里)에는 산천재, 별묘, 신도비, 묘비가 있고, 원리(院里)에는 덕천서원(德川書院: 유형문화재 제89호)과 세심정(洗心亭)이 있다. 산천재는 시천면 사리 덕천강가에 있으며 지리산 천왕봉을 마주보고 있다. 남명 선생이 61세 때부터 돌아가실 때까지생애의 마지막을 보내면서 후진을 양성하고 국정에 대한 헌책을 올린 곳으로 이곳에서수많은 제자를 가르쳤다. 산천재 뒷산에는 남명선생의 묘소가 있다. 명종 16년(1561)에 세웠고, 순조 18년(1818)에 고쳐졌다. 규모는 앞면 2칸, 옆면 2칸이다. 덕천서원은 선조 9년(1576)에 세웠고, 앞면 5칸, 옆면 2칸의 현재 건물은 1926년에 고쳐지은 것이다. 세심정은 선조 15년(1582)에 처음 세웠다. 조선 선조 9년(1576)에 지었고, 광해군 원년(1608)에 사액서원이 되어 나라의 공인과 지원을 받았다. 고종(재위1863∼1907)때 흥선대원군의 서원철폐령으로 훼철되었다가, 1930년대에 다시 지어져 오늘에 이르고있다. 지금 남아있는 건물로는 사당, 신문, 강당, 동재와 서재, 외삼문 등이다. 덕천서원은남명이 타계한 4년 뒤 선생의 학문과 덕행을 추모하기 위해 지방 유림들이 세웠으며, 그뒤 선생의 제자인 수우당 최영경을 배향하였다. 공부하는 공간이 앞쪽에 있고 사당이 뒷쪽에 있는 전학후묘의 배치를 이루고 있다. 지금은 서원의 교육적 기능은 없어지고 제사의 기능만 남아있다.산청 서계서원(西溪書院) : 문화재자료 제49호덕계 오건 선생을 추모하기 위해 세운 서원이다. 오건(1521∼1574) 선생은 효성이 지극하여 명종 4년(1549)에 예조로부터 포상을 받았다. 그는 조식·김인후·이황의 제자이며, 명종13년(1558)년에 식년문과에 급제하여 여러 관직을 지냈다. 선조 5년(1572)에는 관직을 버리고 경상도 산음 덕계리로 낙향하여 여생을 지냈다. 서계서원은 조선 선조 39년(1606)에지었으며, 숙종 3년(1677)에 ‘서계’라는 현판을 나라에서 하사 받아 사액서원이 되었다. 흥선대원군의 서원철폐령으로 고종 5년(1868)에 철거되었다가 1920년대 복원되었다. 서원의구조는 솟을대문의 입덕루를 들어서면 왼편과 오른편에 동재·서재가 있다. 그 뒤편 중앙에 강당인 서계서원이 있으며, 강당 뒤로는 사당인 창덕사가 있다. 창덕사 안에는 덕계오건 선생을 중심으로 하여 수오당 오공과 용호 박공의 위패를 모시고 있으며, 해마다 음력 4월 2일에 제사를 지내고 있다. - 91 -
  • 95.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거창 모리재(某里齋) : 시도유형문화재 제307호모리재는 1637년 인조가 중국 청 태종 앞에 나가 항복하는 치욕적인 화의가 성립되자 척화파인 정온선생은 남한산성에서 자결을 시도했으나 전의와 광주목사의 손에 구명된 후낙향하여 죽을 때가지 은거했던 곳을 기념하여 유림들이 건립한 재사로 사당 · 모리재 ·서무 · 화엽루 · 내삼문 · 협문 등과 유허비 1기로 이루어져 있다. 본당인 모리재는 자연석 초석위에 정면 6칸, 측면 2칸의 ㅡ자 구조의 팔작지붕이며 좌측과 뒤쪽에 툇마루가 있다. 대문채인 화엽루는 정면 3칸, 측면 2칸의 팔작지붕 2층 누각으로써 자연석을 원형으로 다듬은 초석위에 원주를 사용하였으나, 전면 좌측의 받침기둥 2주는 후대의 대리석을팍각으로 다듬어 세웠으며, 팔각 활주가 네 모퉁이에 설치되었으나 현재 2개는 없어졌으며 문루 앞에 세워졌던 홍살문 역시 없어지고 원형의 초석만 남아 있다. 관리사인 서무는자연석 기단위에 정면 3칸, 측면 2칸의 ㅡ자 구조의 맞배지붕 민도리 집 형식이며, 사당은 자연석 기단위에 정면 3칸, 측면 2칸의 ㅡ자 구조의 맞배지붕 초익공집이다. 사당문및 협문은 맞배형 일주문 형식임. 모리재는 재실의 규모로서는 매우 클 뿐 아니라 전체적으로 남부형 민가의 형식을 띠고 있는 조선시대 건축물이며 현재 건물은 1921년에 대대적으로 중수한 것이다.합천 남명조식선생생가지(南冥曺植先生生家址) : 시도기념물 제148호조선 중기 학자 남명 조식(1501∼1572) 선생이 태어난 곳으로 당시의 행정구역상 삼가현토동에 해당한다. 선생은 연산군 7년(1501)에 부친 조언형(曺彦亨)과 모친 인천이씨의 3남 5녀 중 차남으로 태어났다. 조식은 경상좌도의 대학자 이황과 같은 시대에 살면서 경상우도를 대표하는 유학자로 그와 쌍벽을 이루었다. 저서로 『남명학기유편』, 『남명집』 등이 있으며 특히 의(義)와 경(敬)을 존중하고 아는 것을 실천하는 선비정신을 강조하였다. 선생이 타계한지 20년 후인 선조 25년(1592년)에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선생의 제자들인 정인홍, 곽재우 등 10여 명의 의병장이 의병을 모아 창의하는 등 선생의 가르침은제자들에게 큰 영향을 미쳤다. 선생은 61세 때에 산청 덕천으로 들어가 산천제(山天齊)를짓고 학문을 닦으며 후진을 양성하다가 72세 때인 선조 5년(1572) 2월 28일 별세하였다.합천 뇌룡정(雷龍亭) : 문화재자료 제129호연산군 7년(1501)에 남명 조식이 지은 정자로, 1900년대 초 허유 등에 의해 중건되었다.조식은 48세 때 합천군에 뇌룡정과 계복당을 짓고 학문을 연구하면서 제자들을 가르쳤다.뇌룡정이란 장자에 나오는 시거이용현, 연묵이뇌성((尸居而龍見, 淵墨而雷聲):시동처럼 가만히 있다가 때가 되면 용처럼 나타나고, 깊은 연못과 같이 묵묵히 있다가 때가 되면 우뢰처럼 소리친다.에서 따 온 것이다. 정자는 앞면 5칸·옆면 2칸 규모로, 지붕은 옆면에서 - 92 -
  • 96. 제3장 테마별 관련 유적볼 때 여덟 팔(八)자 모양인 팔작지붕으로 꾸몄다.합천 청계서원(淸溪書院) : 문화재자료 제136호우옹 이희안(1504∼1559)과 임진왜란 때 공을 세운 전치원, 이대기의 학문과 덕행을 추모하기 위해 세운 서원이다. 이희안은 조선 중기의 학자로 김안국의 문인이다. 몇 차례 관직에 갔으나 사직하고, 조식과 사귀며 학문을 닦았다. 청계서원은 명종 19년(1564)에 처음지었다. 이후 고종 6년(1869) 흥선대원군의 서원철폐령으로 폐쇄되었다가 그 뒤에 복원하였다. 이 서원은 왼편과 오른편에 동재·서재가 있었다고 전하나, 현재는 서당과 대문간채만 남아 있다. 서당은 앞면 5칸·옆면 1칸 규모이며, 앞뒤로 퇴칸이 있다. 왼쪽부터 방·마루 2칸·방 2칸으로 구성되어 있고 왼쪽 방 뒤에만 퇴칸이 있다.합천 벽한정(碧寒亭) : 문화재자료 제233호벽한정은 고령 박씨인 무민당 박인(1583∼1640) 선생이 학문을 닦고 연구하던 곳으로, 성리학을 연구하는 유학자들을 위해 지은 정자이다. 박인 선생은 관직에 뜻을 두지 않고 시골에서 은거생활을 하던 선비로, 덕망과 학식과 충절이 뛰어났다. 인조 17년(1639)에 세운정자의 규모는 앞면 3칸·옆면 2칸이며, 지붕은 옆면에서 볼 때 여덟 팔(八)자 모양인 팔작지붕으로 꾸몄다. 왼쪽과 앞쪽 전체에 마루를 깔았으며, 건물 둘레는 조각한 난간으로꾸몄다.합천 구산서당(龜山書堂) : 문화재자료 제322호구산서당은 성월 윤탁(1554∼1593) 선생의 공적과 학덕을 기리고 충효정신을 선양하기 위하여 광무 8년(1904)에 건립되었다. 윤탁 선생은 훈련원 부정을 지내고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의령 곽재우 장군과 함께 의병을 일으켰으며, 선조 26년(1593) 진주성 싸움에서 전사하였고 죽은 뒤 병조판서에 추증되었다. 선생의 위패는 합천 임란창의사에 봉안되어 있으며 매년 5월 10일 향사를 지내고 있다. 대문채와 서당으로만 구성되어 있는데, 뒤쪽 경사지형에 대문채와 서당을 일직선상에 배치하고 4면에 모두 담장을 둘렀다. 서당은 정면4칸, 측면 2칸의 전·후툇집으로 실의 구성은 가운데 2칸의 대청을 중심으로 양쪽 1칸에방을 들였다. 방은 뒷퇴칸까지 연장하였으나 대청은 뒷퇴칸을 벽으로 막고 쌍여닫이의 판장문을 달았다. 정면과 퇴칸부분에는 계자난간을 둘렀고 마루는 모두 우물마루로 구성하였다. 막돌로 쌓은 기단 위에 다듬은 초석을 놓고 그 위에 원기둥을 세웠는데 원기둥은정면에만 사용하였다. 방의 대청쪽 출입문은 4짝의 굽널을 끼운 세살문을 달았고 정면에는 쌍여닫이, 측면에는 외여닫이 세살문을 달았으며 방의 정면 문 위에는 광창을 달았다.가구형식이나 소로장식 등은 회계서당(경상남도 문화재자료 321호)과 같다. 이 구산서당 - 93 -
  • 97.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이 회계서당보다 14년 전에 세워졌으므로 이 서당을 본으로 회계서당이 지어진 것으로보여진다. 지붕은 옆면에서 볼 때 여덟 팔(八)자 모양인 팔작지붕 형식으로 기와의 끝단은 아구토로 마감하였다. 구산서당은 건축물의 치목의 수법, 전·후퇴의 사용 등이나 장식적 기법 등 조선 후기 건축의 양식과 기법을 그대로 사용하고 있어 학술적 가치가 크다.합천 구음재(龜陰齋) : 시도유형문화재 제234호소요당 윤언례 선생이 조선 선조 8년(1575)에 세웠으며 순조 10년(1810)에 다시 지었다.선생은 곽재우 장군이 조직한 의병활동에 적극 참여하였다. 귀음재는 앞면 5칸·옆면 3칸으로 지붕 옆면이 사람인(人)자 모양인 맞배지붕이다. 집의 구조는 ㄷ자형으로 가운데 3칸은 대청이며 동쪽은 방 2칸, 누마루 1칸으로 육영재라 하고, 서쪽은 방 2칸, 부엌 1칸으로 신추당이라 한다. 귀음재 앞에는 창고인 고직사와 하인들이 살았던 행랑채가 있다. 귀음재는 곽재우 장군의 훌륭한 부하였던 윤탁과 세자좌빈객을 지낸 윤선이 뜻을 세워 공부하던 곳으로 그들이 쓴 책들을 보관하고 있는 유서 깊은 곳이다.합천 봉서정과 도촌별묘(鳳棲亭, 陶村別廟) : 시도유형문화재 제235호봉서정은 조선 인조 원년(1623)에 오계 조정립 선생이 인재를 키우기 위해 세운 곳이다.봉서정과 도촌별묘는 남북으로 나란히 세워져 있으며 돌담을 둘러 경계를 하고 있다. 봉서정은 앞면 4칸·옆면 2칸으로 지붕 옆모습이 여덟 팔(八)자 모양인 팔작지붕으로 되어있다. 왼쪽부터 온돌방, 대청 2칸, 온돌방의 순이며 앞면 모두 툇마루가 있다. 특이하게 난간과 부엌이 없는데 이것은 남부의 ㅡ자형 민가와 흡사하다. 도촌별묘는 도촌 조응인과그의 아들 조정립을 모셔놓은 사당이다. 앞면 3칸·옆면 2칸으로 지붕 옆면이 사람 인(人)자 모양인 맞배지붕으로 되어있으며 봉루정 뒤에 위치한다. 공부하는 곳이 앞에 있고 사당이 뒤에 있는 배치로, 자연을 바라보며 심신을 휴양하는 정자의 역할보다는 조상을 모시고 학문을 닦은 서원의 성격이 강하다. - 94 -
  • 98. 제3장 테마별 관련 유적제5절 자연친화적 생명력, 시대정신, 조화의 상징 : 전통가옥1. 테마 개관일반적으로 한국의 전통가옥은 그 지역의 풍토성, 사회성, 윤리관은 물론, 재료와 기술의 총체적인 산물로 간주되고 있으며, 이와 같은 맥락에서 경남지방의 전통가옥 또한 경남의 독특한 풍토와 다양한 사회현상의 영향을 받으며, 하나의 문화체로 이해되어야 할것이다. 한국 전통가옥의 분류 중 일반적으로 분류되는 남부지방의 전통가옥형태의 영남,호남, 남동해안, 호서지방 형태 등에서 소백산맥을 기준으로 경남지방의 전통가옥양식은영남, 남동해안 형태의 전통가옥 양식으로 구분된다.특히 경남지방의 경우 북부․중부지방에 비하여 여름이 길고, 무더운 기후조건, 산지가많아 서부경남지방과 해안이 입지한 남동해안지방의 경우 뚜렷한 전통주거양식이 구분될수 있다. 또한 주거의 형태에 있어 통풍이나 채광을 개선하기 위하여 주거공간을 여러 채의 건물로 분산하고 생산과 관련된 시설들을 거주공간과 분리시키는 전통가옥형태는 다른 지방에서 볼 수 없는 양식이다.경남지방의 전통가옥을 살펴보면 지방마다 다양한 자연환경과 인문환경에 의하여 여러가지 서민주거와 양반문화권에 의해 형성된 상류주거로 구분된다. 주거의 형식은 지리산권역의 산청, 함양, 거창 등 서부경남 산간지방을 중심으로 마루중심형 겹집형태가 발달하였으며, 남해, 고성, 거제 등의 남동해안을 중심으로 “안청”이라는 폐쇄된 중앙마루를중심으로 주거를 규정하는 형태 등이 발달되어 있다. 특히 서민주거는 다른 지역과는 달리 겹집과 홀집이 혼재된 다양한 전통가옥들이 분포하고 있다.경남지방의 기후적 영향은 주거에도 영향을 미쳐 서부경남 산간지방에는 폐쇄적인 “ㅁ”자형 주거공간이 분포하고 있으며, 동남해안지방에는 기후에 적응하기 위하여 마루부분의면적이 확대 되는 등 다른 지방과는 그 유형을 달리하고 있는 “구”자형평면, 트인“ㅁ”자형 평면과 “二”자형 등 개방적 성향을 보이고 있다.특히 고려 이후 권문세가의 근거지로 다른 지역에 비하여 많은 씨족부락을 탄생시켰다.이러한 씨족부락은 공동체적 성향이 강하며, 종가를 중심으로 상류주택과 하류 서민주거들이 일정한 질서를 가지면서 도시의 최소단위인 마을을 형성하고 있다. 그 대표적인 예로 거창 황산마을, 산청 남사마을, 단계마을 고성 학동마을 등의 많은 씨족부락이 발생하였으며, 여기에는 많은 훌륭한 전통가옥들을 담고 있다.이와 같은 경남지방의 전통가옥들은 지역의 지리적, 환경적, 인문적 영향과 다양한 기후적 조건을 극복하기 위하여 다양한 전통가옥의 주거 형태를 보유하고 있다.본 테마에서는 경남전역에 산재하는 전통가옥을 소개하여 경남지방의 풍토성, 지역성, - 95 -
  • 99.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사회성을 반영하는 주거의 형태를 인식하고, 이해할 수 있는 테마관광 프로그램의 개발을위한 기본적인 자료를 소개하고자 한다.참고문헌김광언. 1998. 한국의 주거민속지, 민음사김기덕. 2006. 한국 전통문화론, 선학사김진옥. 2006. 조선시대 양반계층의 주택과 가구의 조형적 연계성에 대한 비교연구, 한국실내디자인학회 논문집김양순. 2006. 한국 전통생활문화, 제주대학교 출판부고성룡. 1994. 거주성 향상을 통한 문화재지정 전통가옥의 보전방향, 경상대학교 생산기술연구소 논문집백영흠. 2003. 한국주거역사와 문화, 기문당신상섭. 1998. 전통주택 외부공간의 조영원리 해석에 관한 연구, 한국정원학회지신영숙. 2004. 주거와 문화, 신광출판사양승정 외 3인. 2006. 한국전통마을 공간구성의 시설배치특징에 관한 연구, 대한건축학회논문집이상정 외 4인. 1992. 韓國南部地域의 傳統家屋에 表現된 建築的 特性에 關한 硏究-경남지역을 중심으로, 경상대학교 생산기술연구소 논문집임재해. 1993. 한국 전통가옥의 민주성과 생명성, 한국논단 Vol.47윤원태. 1998. 한국의 전통초가, 재원조정식. 2005. 남부지방 중앙부엌형 주거의 공간구성과 주거내용의 대응에 관한 연구, 대한건축학회 논문집한필원. 2004. 한국의 전통마을을 가다, 북로드 - 96 -
  • 100. 제3장 테마별 관련 유적2. 유적 현황표표 3-9 전통가옥 문화유적 현황15) 시군별 유적명 소재지 지정분류 강민첨탄생지 옥봉동 622 시도기념물 제14호 진양마진리 이씨고가 대곡면 마진리 592 문화재자료 제106호 진주시 진양청원리 이씨고가 지수면 청원리 693-2 문화재자료 제107호 평촌리은헌고택 이반성면 평촌리 210 문화재자료 제345호 사천시 사천환덕리 조씨고가 곤양면 환덕리 464 문화재자료 제116호 사명대사생가지 무안면 고라리 399,400 시도기념물 제116호 단장면허씨고가 단장면 단장리 문화재자료 제110호 다죽리손씨고가 산외면 다죽리 문화재자료 제111호 밀양시 퇴로리이씨고가 부북면 퇴로리 319 문화재자료 제112호 청운리안씨고가 부북면 청운리 631-6 문화재자료 제113호 교동손씨고가 교동 문화재자료 제161호 청운리안세환가옥 부북면 청운리 632 문화재자료 제388호 덕교리강씨고가 화정면 덕교리 9-5 시도민속자료 제11호 의령군 상정리조씨고가 화정면 상정리 471-2 시도민속자료 제15호 어계생가 군북면 원북리 592 시도유형문화재 제159호 함안군 무기리주씨고가 칠원면 무기리 966 시도민속자료 제10호 하병수씨가옥 창녕읍 술정리 29 중요민속자료 제10호 부곡면이씨고가 부곡면 부곡리 158 문화재자료 제108호 창녕군 영산교리신씨고가 영산면 교리 91 문화재자료 제109호 창녕군 교리신씨고가2 창녕읍 영산면 교리 91 문화재자료 제354호 석리성씨고가 대지면 석리 322 문화재자료 제355호15) 본 현황표는 각 시․군과 문화재청의 문화재 관련 자료, 그리고 경남문화재대관을 참고하여 관련유적을 선별 인용함. - 97 -
  • 101.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표계속 시군별 유적명 소재지 지정분류 봉동리배씨고가 회화면 봉동리 1354 시도민속자료 제16호 장산리허씨고가 마암면 장산리 184 문화재자료 제115호 송계리이씨고가 대가면 송계리 842 문화재자료 제162호 소산정사 대가면 송계리 806 문화재자료 제293호 고성군 학림최영덕씨고가 하일면 학림리 1011 문화재자료 제178호 육영재 하일면 학림리 1352 문화재 자료 제208호 청광리박진사고가 개천면 청광리 292-2 문화재자료 제292호 철산정사 동해면 장좌리 1589 문화재자료 제373호 단계박씨고가 신등면 단계리 시도민속자료 제4호 사월리최씨고가 단성면 남사리 285 문화재자료 제117호 사월리이씨고가 단성면 남사리 340-1 문화재자료 제118호 단계리박씨고가 신등면 단계리 629-5 문화재자료 제119호 산청군 단계리권씨고가 신등면 단계리 574-1 문화재자료 제120호 대포리민씨고가 생초면 대포리 문화재자료 제163호 소남리권씨고가 단성면 소남리 문화재자료 제164호 소남리조씨고가 단성면 소남리 문화재자료 제165호 정병호가옥 지곡면 개평리 262-1 중요민속자료 제186호 허삼둘가옥 안의면 금천리 196 중요민속자료 제207호 오담고택 지곡면 개평리 217-1 시도유형문화재 제407호 함양군 우명리정씨고가 수동면 우명리 777-1 문화재자료 제121호 풍천노씨대종가 병곡면 송평리 503 문화재자료 제343호 개평리노참판댁고가 지곡면 개평리 307-1 문화재자료 제360호 개평리하동정씨고가 지곡면 개평리 213 문화재자료 제361호 - 98 -
  • 102. 제3장 테마별 관련 유적표계속 시군별 유적명 소재지 지정분류 정온선생가옥 위천면 강천리 50-1 중요민속자료 제205-2호 무릉리정씨고가 남하면 무릉리 1136 시도유형문화재 제287호 윤경남선생생가 남하면 양항리 573-1 시도유형문화재 제326호 거창군 갈계리임씨고가 북상면 갈계리 1167 시도민속자료 제9호 위천면 대정리 대정리신씨고가 시도민속자료 제17호 황산마을 동호리이씨고가 웅양면 동호리 848 문화재자료 제122호 영은고택 웅양면 동호리 847 문화재자료 제371호 묘산묵와고가 묘산면 화양리 485 중요민속자료 제206-2호 남명조식선생생가지 삼가면 외토리 488 시도기념물 제148호 합천군 합천팔심리윤씨고가 묘산면 팔심리 446 시도민속자료 제18호 송씨종가 대병면 역평리 687 문화재자료 제105호 대목리심씨고가 대양면 대목리 991 문화재자료 제192호 - 99 -
  • 103.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3. 주요 유적위치 그림 3-5 전통가옥 문화유적 분포현황 - 100 -
  • 104. 제3장 테마별 관련 유적4. 주요 유적소개16)□ 밀양권밀양단장면허씨고가(密陽丹場面許氏古家) : 문화재자료 제110호1890년(고종 27)경 허채(許埰:1859∼1935)가 김해에서 이거하여 지은 목조 기와집으로 허채의아들 허석, 손자 허섭(許涉) 등 근대 유학자를 배출한 집이다. 대곡산(大谷山)을 배경으로 경주산(競珠山)을 바라보도록 지은 서향집으로 내정에 정침(正寢)·별당·내고(內庫)·중문사(中門舍)가 있고 외정에 중사랑·큰사랑·창고·대문 겸 행랑채와 사당 공간으로 구성된 큰 저택이었다. 지금은 정침·중사랑·고사(庫舍)와 사당 등 4동만 남아 있다. 정침은 팔작지붕에 정면 6칸, 측면 2칸이며 중사랑은 정면 5칸, 측면 2칸, 가묘는 정면 3칸, 측면 1칸으로 우진각지붕이다. 창고는정면 3칸, 측면 2칸에 맞배지붕이다.밀양다죽리손씨고가(密陽茶竹里孫氏古家): 문화재자료 제111호조선시대 영조 연간에 병마절도사 손진민(孫鎭民)이 창건하였다고 하며 아들 상룡(相龍)이 택지를 확장하고 건물을 증축하여 지금의 주택이 조성되었다. 1910년 일제의 압박을 받은 후손손기학(孫基學)이 이 집을 팔았는데 1960년대 초 손기혁이 다시 사들여 현재의 소유자가 되었다. 영남지방 상류고가의 특징을 보이며 안채와 사랑채로 구분하여 담장과 중문으로 경계를 지었다. 안채는 넓은 안마당을 중심으로 북쪽에 남향으로 정침(正寢)이 있고 좌우에 곳간과 행랑방을 둔 별채가 있다. 정침 맞은편에 별동(別棟)이 있었는데 지금은 없다. 정침은 7칸 2열의 팔작지붕으로 고격(古格)이 풍기는 양반가옥으로 가운데 2칸 대청과 2칸 큰방이 있다. 왼쪽에 부엌이, 오른쪽에 건넌방이 있다. 부엌은 기명대(器皿臺), 찬간 등의 특이한 구조로 되어 있다. 안채 오른쪽에 자리잡은 사랑채는 북쪽으로 팔작지붕 4칸 2열 정당(正堂)이 남향으로 앉았고 건너편 입구에 행랑방이 좌우에 붙은 대문채가 있고 사랑 마당은 수석이 조화를 이룬 정원이다.집터가 죽서(竹西) 제일의 명당이라는 평판이 있어서인지 손진민 부자 외에도 손수원(孫綏遠)·손량석(孫亮錫)·손규헌(孫珪憲) 등 조선 후기에 이르기까지 장수를 배출한 명가였다.밀양퇴로리이씨고가(密陽退老里李氏古家) : 문화재자료 제112호1890년 이익구(李翊九)가 건립한 이래 5대에 걸쳐 100년이 넘도록 보존된 전통적인 지방 고가이다. 기와를 얹은 토석장(土石墻)으로 구획된 넓은 대지에 남향으로 지은 목조 와가로 지금은정침(正寢)과 중사랑(中舍廊)·별채만 남아 있다. 정침은 정면 6칸, 측면 2칸, 홑처마에 팔작지붕으로 청덕고가(淸德古家)라는 당호가 있다. 중사랑은 정면 5칸, 측면 2칸, 우진각지붕 집으16) 본 유적소개 자료는 각 시군과 문화재청의 해당 유적 관련 자료, 그리고 경남문화재대관의 해당자료를 발췌 인용함 - 101 -
  • 105.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로, 이익구의 아들 이병희(李炳熹)가 거처하던 곳이다. 별채는 내당(內堂)과 외당(外堂)이 있는데 내당은 정면 8칸, 측면 1칸이며 외당은 자제들의 독서실로 썼다. 동서 익랑은 맞배지붕으로정면 4칸, 측면 1칸이며 후원(後園)에는 가묘(家廟)가 있고 정원이 꾸며져 있다.밀양청운리안씨고가(密陽靑雲里安氏古家): 문화재자료 제 113호1840년대에 안붕원(安鵬遠)이 부북면 전사포리에서 이곳으로 전거한 뒤 1870년대에 아들 종문(鍾文)이 대문과 정침(正寢), 별채 2동을 창건하였다. 그 뒤 1890년경에 종문의 아들 동수(東洙)가 사랑채·창고·바깥대문 등을 지었다. 정침은 내정(內庭) 중앙에 남향으로 지어져 가운데 2칸마루와 좌우에 1칸씩의 방이 딸려 있고 동쪽에 부엌이 있는 5칸 2열의 팔작형 골기와지붕으로각주 위에 들보와 도리를 걸쳤다. 사랑채는 5칸 2열의 팔작지붕으로 오른쪽에 대청, 왼쪽에 방이 있다. 마루 뒤쪽에 판자벽을 두고 창문과 툇마루를 두어 내정과 연결하였다. 내정을 중심으로 내당과 좌우 별채, 사랑채, 좌측 별채에 연접한 중문채 등이 ㅁ자 집으로 배치되어 있다. 외정에는 대문채와 사랑채 사이에 조산(造山)을 중심으로 정원을 꾸몄다. 이 고택을 중심으로 자손들이 분가해 와가(瓦家)의 마을을 이루고 있는데 가옥 사이에는 격장(隔墻)과 협문(夾門)을설치하여 출입과 왕래가 편하게 꾸민 것이 특징이다.밀양청운리안세환가옥(密陽靑雲里安世煥家屋) : 문화재자료 제388호광주안씨가 집중 세거하고 있는 청운리에 있는 주택이다. 1840년대에 의관 안봉원이 청운리로 옮겨온 뒤 그의 아들 형제가 가세를 일으켜 나란히 건축한 주택 가운데 하나이다.큰 아들 훈재 안종문의 가옥은 문화재자료 113호로 지정되어 있으며, 이 집은 작은아들호재 안종익이 1935년(乙亥)에 건축한 건물이다. 구전에 의하면 건축비로 당시 논 50마지기에 상당하는 경비가 소요되었다고 한다. 건축연대는 안마당 동측에 있는 곡간채의 종도리 받침장여 밑에 묵서한 상량문에 “乙亥四月十三日寅時上樑”라 한 것과 지붕 망와에“退老工場 貴 乙亥年”이라 한 것으로 보아 1935년에 건축한 것임을 알 수 있다. 이밖에안대청 배면의 마루와 사랑마루에 미서기유리 창문을 사용한 것, 안채의 복합형식의 미닫이창, 적벽돌 조 굴뚝과 합판을 사용한 골판문 등은 상기 건축년도와 부합되는 특징들이라 하겠다. 안세환 고가는 東西로 긴 장방형의 대지에 건축한 대문채, 사랑채, 안채, 곡간채 등 4동의 건물로 이루어져 있다. 안채와 사랑채, 고간채 등 일곽 내 대부분의 건물이1935년에 건축된 것으로 보인다. 동서로 긴 대지에 사랑채와 안채와 좌우 병렬형으로 배치한 형태로, ‘一字形’ 안채 서편에 ‘ㄱ자형’ 사랑채를 배치하여 내외공간을 엄격하게 구분하였다. - 102 -
  • 106. 제3장 테마별 관련 유적교동 손씨고가 : 문화재자료 제161호조선 후기에 창건한 건물로 노후와 화재 등으로 여러 차례 보수하였고 없어진 건물도 있다. 택지가 1,000평 이상이고 건물배치도 마당을 중심으로 안채, 사랑채 등의 공간으로 구분되어 있다. 동편에 ㄱ자로 자리 잡은 솟을대문을 들어서면 왼편에 큰 사랑채가 있고 그 맞은편 중문을지나면 작은 사랑채가 있다. 넓은 사랑 마당을 지나 안채로 들어서면 중문을 지나 넓은 내정 북쪽에 7칸 2열의 정침(正寢)이 있다. 안채를 중심으로 전면과 측면에 창고·행랑방·찬간 등이 있는 별채가 ㅁ자로 배치되어 있다. 안채 왼쪽 뒤 높은 곳에 사당이 있다. 큰 사랑채 뒤꼍과 작은사랑채 앞뜰에 널찍한 정원을 꾸며놓았고 안채 뒤꼍에 장독대 시설을 특이하게 해놓았다. 정침은 숙종 때 학자인 손성증(孫聖曾)이 창건하였다고 전해지며 큰 사랑채는 손영돈(孫永暾)이1900년경에 근대공법을 원용하여 내화벽돌과 춘양목을 써서 익실(翼室)을 둔 팔작지붕의 특색있는 건물로 지었다. 1935년 불이 나 정침과 사랑채를 제외한 모든 건물이 불에 탔으며 여러 해를 두고 지금과 같이 재건하였다. 후방에 작은 구릉을 사이에 두고 밀양향교(密陽鄕校)가 자리잡고 있으며 마을 전방으로 아동산(衙東山)을 바라보는 남향집이다.□ 고성권고성장산리허씨고가(固城章山里許氏古家) : 문화재자료 제115호이 가옥은 5동으로 사당과 안사당, 평옥 등으로 이루어져 있다. 1865년에 세워진 사당은 건평은10평이고 구조는 구화 목조건물로서 4대 선조의 위패를 봉안한 곳이다. 1885년에 세워진 안사당은 구화 솟을대문 양쪽에 방을 두었다. 예전에는 이곳에서 과객을 접대하였으나 지금은 사용하지 않는다. 1912년에 건립한 일본식 목조건물인 평옥은 건평 30평의 규모이며 응접실과 서재로 사용하고 있다. 2층 건물은 같은 해에 건평 16평 규모로 세운 것으로 평옥과 구름다리로 연결되어 있으며 현재 집무실로 사용된다.고성송계리이씨고가(固城松溪里李氏古家) : 문화재자료 제162호건립연대는 약 90여 년 전으로 추정되며, 이 지방의 전형적인 토호의 가옥으로 건물 축대는 장대석으로 쌓았고 사랑채의 기둥은 느티나무로 된 둥근기둥을 썼다. 솟을대문에는 무오 9월 상량의 명(銘)이 기록되어 있다. 건물은 5동으로 안채, 사랑채, 곳간채, 헛간채, 솟을대문으로 이루어져 있다. 안채는 정면 6칸, 측면 2칸의 건물로 팔작지붕의 골기와이며 사랑채는 정면 5칸, 측면 2칸으로 팔작지붕의 골기와집이다. 곳간채는 정면 5칸, 측면 2칸의 모임지붕으로 된 골기와집이고 헛간채는 정면 5칸, 측면 2칸으로 된 팔작지붕으로 방앗간과 창고로 사용되었다. - 103 -
  • 107.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고성학림최영덕씨고가(固城鶴林崔泳德氏古家) : 문화재자료 제178호현 소유자의 5대 조부 최태순이 1869년 4월 19일 주거용으로 건립하였다. 면적은 1,695㎡로 익랑채, 곳간채, 사랑채, 대문채, 협문 등 5동의 건물로 이루어져 있는데, 모두 남북으로 배치되어있다. 홑처마 우진각지붕집이며 주춧돌은 자연석 덤벙 주초로 되어 있다. 납도리기둥을 사용하였고 가구(架構)는 납도리 3량가 이다. 창호는 앞면이 띠창살문으로 되어 있으며 천장은 연등천장이다.육영재(育英齋) : 문화재자료 제208호1723년(경종 3)에 전주최씨(全州崔氏) 문중에서 후손들의 영재육성을 위해 마련한 초가집으로,학생 수가 불어나자 1845년(헌종 11년) 이곳에 현재의 건물을 세웠다. 4동의 목조와가 건물이동서남북으로 배치되어 있다. 본관은 정면 6칸, 측면 2칸, 사랑채는 정면 5칸, 측면 2칸, 곳간 채는 정면 5칸, 측면 1칸, 솟을대문은 1칸의 팔작지붕집이다. 본관의 기둥은 지름 50㎝의 원형기둥으로 이루어져 견고하고, 문짝이 정교하게 만들어졌다. 특히 천장은 좌우로 육송판재를 조각하여 조형하였다. 경내에는 당시 학동들이 사용하던 고서(古書) 300여 권이 소장되어 있고, 독립투사 최우순(崔又淳)의 순의비(殉義碑)가 있다.고성청광리박진사고가(固城淸光里朴進士古家) : 문화재자료 제292호이 가옥은 조선 후기에 지어져 일제강점기에 다시 고쳐지었다. 밀양박씨의 옛집으로 효자 박효근이 이 집에서 태어났으며, 그의 아들 박한회와 손자가 진사를 지냈다. 대문에는 효자정려 현판(懸板)이 붙어 있다. 조선시대 사대부 주택의 형태를 갖추고 있으며, 안채와 사랑채 2동, 곳간채 2동, 대문간채로 구성되어 있다. 안채는 정면 5칸, 측면 2칸의 규모로 부엌·방·대청·갓방으로구성되어 있고 지붕은 팔작지붕이다. 사랑채는 안 사랑채와 바깥사랑채로 이루어져 있는데, 안채를 중심으로 동쪽에 담장을 둘러 안 사랑채를 배치하였고 중문간채를 바깥사랑채로 이용하였다. 곳간채는 동쪽곳간 1칸과 서쪽곳간 4칸으로 구성되어 있다. 집 주위로는 각각 높은 담장을 두르고 정원을 구성하였다. 이 가옥은 실용성과 전통성이 조화된 전통한옥으로 조선 후기의건축사 연구에 중요한 자료이다.고성봉동리배씨고가(固城鳳東里裴氏古家) : 시도민속자료 제16호건립 시기는 대략 안채는 1880년대경, 아래채는 1920~30년대 경으로 추정되는 초가이다. 안채는 정면 2칸과 측면 1칸의 초가로, 측면과 후면의 벽체는 막돌을 쌓고 진흙으로 사춤 하여 막돌담장과 비슷하다. 아래채는 정면 3칸, 측면 1칸의 툇간집 초가로 온돌방, 툇마루, 아궁이 등을두었다. 민가에서도 가장 원시적인 형태의 안채는 규모가 작은 초가로 부엌은 안방 좌측에 놓았고 뒤에 툇간을 두어 온돌로 된 부엌방을 두었다. 정면 2칸짜리 집이 공간 분화되어 겹집 형 - 104 -
  • 108. 제3장 테마별 관련 유적식으로 발전하는 과정을 보여주고 있는 의미 있는 민속자료라고 할 수 있다.소산정사(疏山精舍) : 문화재자료 제293호소산정사는 1890년대에 지어져 1915년에 다시 고쳐지었으며, 소산정사·한루정·대문간채·곳간채·관리사 등으로 일곽을 이루는 튼 ㅁ자형으로 배치되어 있다. 정면 5칸, 측면 2칸 규모로 지붕은 팔작지붕이고, 소산정사의 동쪽에 나란히 배치되어 있는 한루정은 정면 3칸, 측면 2칸 규모의 팔작지붕이다. 대문간채는 정면 5칸, 측면 1칸의 규모로 지어졌는데 가운데 소산정사로드나들 수 있는 대문과 각 건물로 통하는 대문이 있다. 곳간채는 서쪽에 직각으로 꺾여 좌향(坐向)을 하고 있다. 조선 말기와 일제강점기 건물의 실용성에 맞추어 지은 다양한 건물의 특색을지니고 있어 건축사 연구에 중요한 자료이다.철산정사(鐵山精舍) : 문화재자료 제373호철산정사는 임진왜란 때의 선무원종공신인 증 자헌대부 병조판서 이달(李達) 장군의 사우로1880년에 건립되었으며 1931년에 한 차례의 보수가 있었다. 강당과 대문채의 2동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담장의 전면 바깥쪽에 관리사와 고사를 두고 있는데 경사진 지형에 따라 담장으로두른 경내는 전면의 외부보다 높이가 높으며 담장 내부의 지형은 거의 평탄하다. 철산정사는강당과 대문채를 마주보게 배치하고 담장을 두른 간단한 배치형식이다. 강당은 정면 4칸, 측면1칸 반의 규모로 전면 반 칸에 퇴를 둔 전퇴집이며 실의 배열은 좌로부터 방, 방, 마루, 방의 순으로 배열하였고 전면의 반칸은 모두 툇마루로 구성하였다. 방의 뒤쪽으로는 모두 벽장을 시설하였고 마루는 모두 우물마루로 구성하였다. 큼직한 자연석을 4~5단 쌓아 다소 높게 조성한기단위에 초석을 놓고 기둥을 세웠는데 초석은 자연석을 이용하였고 기둥은 전면에만 원기둥을 사용하였다. 방의 정면에는 쌍여닫이 세살문을 달았고 대청쪽 출입문은 쌍여닫이의 굽널세살문을 끼웠던 것으로 보이나 현재 대청쪽 출입문은 없는 상태이다. 방의 정면 문틀 아래에는머름을 두고 방과 대청의 벽체에는 모두 중인방을 쓰고 있어 격식을 갖추려고 애쓴 흔적을 찾을 수 있다. 가구는 3량구조로 툇간에서 보낸 퇴보와 연결한 대들보 위에 긴 각대공을 세워 종도리를 받게 한 간단한 구조로 단순, 소박한 조선시대 건축의 가구법을 잘 적용하고 있으며 홑처마에 박공지붕 형식이다. 대문채는 정면 3칸, 측면 1칸의 규모로 대문의 좌, 우칸을 다 창고로사용하고 있으며 3량구조, 우진각 지붕형식이다.□ 함양권함양정병호가옥(咸陽鄭炳鎬家屋) : 중요민속자료 제186호조선 성종(成宗) 때의 대학자인 정여창(鄭汝昌)의 고택(古宅)으로, 지금의 건물은 대부분 정여창의 사후(死後)인 1570년대에 후손들이 중건한 것이다. 3천여 평의 대지에 12동(棟)의 건물이 - 105 -
  • 109.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배치된 남도지방의 대표적인 양반 고택으로 솟을대문에 문패가 4개나 걸려 있다. 사랑채는 정면 3칸, 측면 1칸의 ㄱ자형이고 납도리 3량가의 홑처마 맞배지붕집이다. 가늘고 긴 석주(石柱)를 초석으로 삼았으며, 문헌세가(文獻世家)·충효절의(忠孝節義)·백세청풍(白世淸風) 등의편액이 걸려 있다. 사랑채 끝 담장 아래에 석가산(石假山)의 원치(園治)를 조성하여 안에서 바라보며 즐길 수 있도록 했다. ㅡ자형의 큼직한 안채는 정면 7칸, 측면 1.5칸으로 남향으로 배치되어 있고, 뒤편에는 정면 3칸, 측면 1.5칸의 가묘(家廟)가 남향으로 배치되어 있으며, 가묘 동쪽에 정면 2칸, 측면 1칸의 광채가 있다.함양허삼둘가옥(咸陽許三둘家屋) : 중요민속자료 제207호1918년 당시 진양(晉陽)의 갑부인 허씨 문중의 허삼둘이 윤대홍에게 시집와서 건립한 건물로,상량묵서명(上樑墨書名)에 세재무오구월상량(歲在戊午九月上樑)이라 써 있어 무오(戊午:1918)라는 건립 연도를 알 수 있다.한옥 목조와가 6동(棟)으로 이루어졌으며, 여성 중심의 공간배치와 특히 안채의 구성이 돋보인다. 전체적으로 안채·곳간채·행랑채·사랑채가 튼 ㅁ자형의 평면구성을 이룬다. 안채는 ㄱ자형의 민도리홑처마의 팔작지붕 집으로 좌우가 거의 대칭 형태이다. 남측은 정면 3칸, 동측은 정면 4칸이며 꺾인 부분을 귀접이한 형식이고 부엌으로 출입하는 통로가 전퇴를 열고 토상화(土床化)된 것이 특징이다. 부엌은 거의 오방형인데 꺾인 부분의 모서리가 죽어 일그러져 있고, 중간에 기둥 둘만 서 있어 넓어 보인다. 사랑채는 ㄱ자형의 팔작지붕 집으로 전체면적은 24.03평이며 정면 7칸, 북측면 4칸, 남측면 1.5칸으로 구성되었다. 전퇴가 있는데 누각을 세우듯 높이설치하고 난간을 만들었으며, 전면에 퇴칸을 뽑아 툇마루를 돌렸다. 우측 2칸은 동쪽으로 반 칸이 돌출되어 양반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누마루 형태의 대청마루를 이루고 있다. 누마루 뒤편2칸은 사랑방, 서편 1칸은 부엌이며, 대청 부분의 기둥은 원기둥이고 온돌방은 사각기둥을 사용하였다. 사랑채 오른쪽에는 정면 4칸, 측면 2칸의 바깥행랑채가 있고, 사랑채 왼쪽에는 정면6칸, 측면 1칸의 안 행랑채가 안채를 향하여 있다. 안 행랑채와 안채 사이에는 곳간채가 동향으로 자리 잡고 있는데, 정면 2칸, 측면 1칸이며 맞배지붕 3량가의 홑처마집이다. 곳간채 남쪽에는 안채에서 마을을 출입할 수 있는 문간채가 북쪽으로 서 있는데, 정면 6칸, 측면 1칸의 우진각지붕집이다.함양오담고택(咸陽梧潭古宅) : 시도유형문화재 제407호안채는 정면 5칸, 측면 2칸 규모의 전․후 툇집으로 기단은 자연석을 3~4단 쌓고 그 위에 자연석으로 초석을 놓고 기둥을 세웠는데 기둥은 모두 방주이며 약한 민흘림을 두었다. 마루는 우물마루 형식이며 우측 방 전면의 툇마루는 약간의 높이차를 두었다. 종도리에 기록된 상량문에의해 사랑채가 1838년, 안채는 1840년 등 건립 연대를 확인할 수 있으며, 부재의 단면 크기가 크 - 106 -
  • 110. 제3장 테마별 관련 유적지는 않으나 자연재를 그대로 사용한 가구기법이나 안채, 사랑채에 모두 전․후 툇간을 적용한점 등 조선 후기 주거건축의 양식과 가구기법을 볼 수 있는 건물이다.함양우명리정씨고가(咸陽牛鳴里鄭氏古家) : 문화재자료 제121호하동 정씨 문헌공 정여창의 7대 손인 정희운(鄭熙運)이 효리마을에 정착 한 이후, 조선시대인1723년(경종 3)에 그의 아들 정지헌(鄭志獻)이 분가하여 건립한 한옥이다. 원래 초가 4칸이었던것을 1895년 희운의 4대 손인 환식(煥植)이 대문간채와 안채, 바깥사랑채, 창고, 안 사랑채, 사당등을 증축하였다. 담장으로 구획된 400여 평의 대지에 전면에는 사랑채가, 후면에 안채가 一자형으로 배치되어 있다. 안채와 사랑채 사이의 좌측에는 집안 어른들을 위한 안 사랑채가 있고 우측에는 곳간이 있다. 사당은 안채의 동쪽 담장 밖에 위치하여 사랑채에서 접근이 용이하게 되어 있다. 농가 건물답게 사랑채 앞 바깥마당이 안마당보다 넓어 보다 많이 활용됨을 알 수있다. 안채는 담과 건물 등에 둘러싸여 내외가 분명한 조선시대 시골 부농의 가옥형태를 잘 나타낸다. 한편 정희운의 아들 중헌(重獻), 사헌(師獻), 상헌(相獻)과 재종간 일가 9명이 조선 영조때 일어난 정희량의 난에 출전한 충절을 찬양하고자 1830년(순조 30)에 사후 관직을 수여한 내용이 새겨져 있는 구충각(九忠閣)이 국도변에 세워져 있다.풍천노씨대종가(豊川盧氏大宗家) : 문화재자료 제343호이 가옥은 개평마을에 풍천노씨의 입향조인 송재 노숙동 선생의 고택으로 15세기의 집터이다.현재의 건물은 근대에 신축한 것이지만 안채 초석의 경우 방향으로 다듬어 주좌까지 마련한 것으로 보아 제법 크고 당당한 규모의 안채가 있었을 것으로 짐작된다. 현재의 안채는 전면 4칸,측면 1칸에 전후퇴를 두었으며 팔작지붕으로 기둥은 방주를 사용하였고 약한 민흘림을 두었으며, 구조는 5량가이다. 건축년도는 70여년 밖에 되지 않았지만 상량문을 공탄(孔誕) 2376년으로보아 1824년도에 새로 집을 지으면서 사용한 상량목을 그대로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 아래채는정면 3칸 측면 1칸에 전퇴를 두었으며 우진각 지붕으로 구성되었고 퇴칸의 우측 2칸은 마루를두었다. 정면 4칸 측면 1칸의 사랑채는 1985년도에 새로 지으면서 옛 기와를 사용하여 고풍스런 면모를 그대로 간직하고 있으며, 대문간채는 솟을삼문의 형식으로 만들었다. 사당은 정면 3칸, 측면 1칸으로 앞쪽으로는 퇴칸을 두었으며 맞배지붕으로 구성되어 있다. 퇴칸의 전면에는두리기둥을 하였으며 가구는 이익공으로 연봉으로 장식을 하였으며 퇴보머리에는 봉두를 두었다. 전반적으로는 보로 단청을 하였으며 창방과 도리 장여에는 머리초에 별지화를 그려 넣었다.함양개평리노참판댁고가(咸陽介坪里盧參判宅古家) : 문화재자료 제360호노참판댁 고가의 안채는 마을 내에서 가장 오래 된 건물로서 상량문에 건축년도는 오래되어 확 - 107 -
  • 111.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인이 되지 않고 있으나, 마을 내에서 가장 오래되었다는 주민들의 의견에 이견이 없다. 예전에는 안채 앞마당 좌우로 광 1채, 억새로 만든 3칸집이 더 있었으며 대문밖에 하인들이 거처하는집들이 여러채 있었으나 전부 허물어져 없으며 현재는 대문간채, 사랑채, 안채 및 사당으로 어울려져 있다.함양개평리하동정씨고가(咸陽介坪里河東鄭氏古家) : 문화재자료 제361호하동정씨 고가는 개평리 한옥마을 내에 있으며, 안채, 사랑채, 대문채로 구성되어 있다. 정면 6칸 측면 1칸에 전후퇴를 둔 안채는 맞배지붕으로 부섭지붕을 하였으며 상량문의 기록으로 볼때 1644년에 건축된 것으로 보인다. 정면 2칸의 대청은 퇴를 합하면 4칸의 규모를 가지며 활처럼 휘어진 대들보위에 5량의 가구를 두었고 판대공을 설치하였다. 배면퇴와 후면퇴에는 머름을 두었으며 큰방과 인접한 후퇴칸에는 뒤주처럼 보이는 수장처를 두었다. 창호는 판장문으로처리했으며 대청의 가운데 기둥을 연결하는 장귀틀은 3개의 부재를 이어 촉으로 고정시켰다.□ 산청권단계박씨고가(端磎朴氏古家) : 시도민속자료 제4호1630년(인조 8)에 건립된 고가로 문간채·사랑채·안채로 구성된 주택이다. 문간채와 안채는 남향이고 사랑채는 동향이어서 전체적으로 보면 ㄷ자를 뒤집은 배치형태이다. 사랑채는 정면 3칸, 측면 2칸의 홑처마모임지붕 건물로 남쪽 2칸이 마루이며, 동편 전면에 툇마루를 두고 나머지는 온돌방이다. 잡석의 낮은 기단 위에 자연석 주춧돌을 놓고, 그 위에 네모기둥을 세운 민도리집으로 작은 규모에 그다지 격식을 갖추지는 않았으나 남쪽의 외짝 판창(板窓)이나 온돌방동편의 머름을 갖춘 세살문 등은 고식(古式)으로 주목된다. 여러 차례의 수리와 개축이 있었으나, 경상남도 지역의 중류 농가 모습이 잘 간직되어 있다.산청사월리최씨고가(山淸沙月里崔氏古家) : 문화재자료 제117호이 가옥은 건물의 높이가 높고 부재들이 견실하며 이중으로 된 방문의 조각 장식이 세련되고아름다운 격조 있는 사대부 주택이다. 안채를 중심으로 익랑채, 사랑채가 ㅁ자형으로 배치된집이다. 안채는 정면 6칸, 측면 3칸 규모로 전후 툇간이 있는 팔작지붕의 5량 구조 집이다. 특히후툇간의 폭이 커서 각방 뒤쪽으로 수납을 위한 벽장을 두었고, 부엌과 건넌방 뒤는 방으로 나누어지는 겹집 형태이다. 사랑채는 정면 5칸, 측면 3칸의 겹집으로 전후 툇칸이 있는 팔작지붕의 5량 구조집이다. 사랑채 좌우 두 곳에는 안마당으로 연결되는 중문을 설치했는데, 동쪽의 중문으로 들어가면 안채가 한눈에 들어오게 한 개방적인 구조이다. 이에 반해 서쪽 중문으로 들어갔을 때 익랑채와 안채가 바로 눈에 띄지 않도록 ㄱ자 모양의 담을 둘러쌓았다. 이것은 유교사상의 영향이 강하게 나타난 사대부 주택의 유형으로 남녀의 공간을 나누고 여성 공간에 대해 - 108 -
  • 112. 제3장 테마별 관련 유적독립성을 가질 수 있도록 배치한 방법이다.산청사월리이씨고가(山淸沙月里李氏古家) : 문화재자료 제118호안채, 사랑채, 익랑채, 곳간채 등 4동의 건물이 안채를 중심으로 ㅁ자형 배치를 이룬 가옥으로1910년에 이상범이 건립하여 5대조가 살았던 전통민가 이다. 사랑채는 정면 4칸, 측면 3칸 규모로 안채와 앞뒤로 나란히 서 있고, 사당(祠堂)은 곳간채 뒤, 안채 좌측 전면에 있어 서로 직접 눈에 띄지 않게 시각적으로 차단된 독특한 배치이다. 안채는 정면 6칸, 측면 3칸 규모로 전후 툇간이 있는 5량 구조 집이다. 전형적인 남부 일자형 평면 구조로 대청은 2칸이고, 건넌방의 뒷마루를 대청보다 20㎝ 가량 올리고 그 밑에 아궁이를 설치하였다. 일반적인 사대부 주택에서 부엌이 사당 방향과 반대편에 있는 것과 달리 이 가옥에서는 사당과 같은 동쪽에 자리하고 있다. 이가옥은 민도리 5량 가구의 홑처마이며 지붕은 팔작지붕으로 용마루에 눈썹기와가 설치되어 있다. 기단의 정면과 측면은 화강석 장대석을 설치했고, 뒷면은 자연석으로 되어 있다.산청단계리박씨고가(山淸丹溪里朴氏古家) : 문화재자료 제119호이 가옥은 전통적인 민가와 상류층 주택의 요소가 적절히 결합된 고가로 1918년에 안채가,1940년경에 사랑채와 문간채·곳간채가 지어졌다. 안채·사랑채·문간채·곳간채 등 5동으로 구성된 ㅁ자형 주택이다. 안채는 남향으로 정면 5칸 반, 측면 2칸으로 홑처마 모임지붕이며, 2칸·1칸의 온돌방 사이에 1칸의 대청마루와 부엌, 반 칸의 아궁이가 있다. 대청마루의 북면은 도장방이들어서 수장 공간으로 처리되었고 잡석의 낮은 기단 위에 자연석 주춧돌을 놓고 네모기둥을 세운 민도리집이다. 사랑채는 동향으로 정면 3칸, 측면 2칸이며 1칸의 마루는 넓게 처리하고 2개의 온돌방 앞에 툇마루를 두었다. 곳간채는 앞마당에 있으며 중앙의 기둥 하나와 토벽으로 지붕을 받치는 구조로 민가의 원형에서 발전한 것이다. 근대 경상남도 서부지방 중류 자영농가의대표적인 살림집으로 원래의 모습을 잘 보존하고 있다.산청단계리권씨고가(山淸丹溪里權氏古家) : 문화재자료 제120호이 가옥은 안채·사랑채·곳간채·문간채 등 7동으로 구성된 고가로 종도리에 1919년 기미삼월(己未三月)에 안채를 상량(上樑)한 기록이 있다. 안채는 정면 5칸, 측면 2칸의 팔작지붕 골기와집으로 안채의 평면구성에서 가운데 있는 대청마루의 북면이 마루방으로 구성된 특이한 구조를 하고 있다. 사랑채는 정면 4칸, 측면 2칸으로 팔작지붕 골기와집이며, 곳간채는 정면 4칸, 측면 1칸으로 팔작지붕 평기와집이다. 문간채는 정면 4칸, 측면 1칸으로 맞배지붕 평기와집이며이외에도 솟을대문·광 등이 있다.산청대포리민씨고가(山淸大浦里閔氏古家) : 문화재자료 제163호일제강점기에 지어진 건물로 1957년 민병기가 구입하였다. 안채와 곳간채·대문채로 구성된 4 - 109 -
  • 113.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동의 고가로, 안채는 정면 4칸, 측면 3칸으로 팔작지붕에 골기와를 인 ㄱ자형 평면집이다. 곳간채는 정면 3칸, 측면 1칸으로 모임지붕에 골기와를 인 一자형이며, 대문채는 정면 6칸에 측면 1칸으로 맞배지붕이다.산청소남리권씨고가(山淸召南里權氏古家) : 문화재자료 제164호안채, 사랑채와 헛간채가 앞뒤로 나란히 배치되어 三자 형태를 취하고 있다. 안채는 앞면8칸·옆면 2칸 규모로 큰 一자형의 평면을 이루고 있으며, 지붕은 옆에서 볼 때 사람 인(人)자 모양의 맞배지붕이다. 사랑채는 앞면이 6칸·옆면 2칸이며 가운데 2칸 대청을 두고대청 뒷면에 문을 두었으며 좌우에 방을 두었다. 방은 정면으로 출입하는 문이 없고 빛이드는 창을 내었다. 건물을 지을 당시에는 일반 남부지방 건물이었으나 양쪽 측면으로 지붕을 달아내고 누마루 형식의 대청과 부엌에 필요한 광을 늘려 지어 집의 규모가 커졌다.경사지에 대지를 조성하여 안채 기단이 없고 사랑채에 툇마루가 있는 방을 두어 안채 마당에서 사랑채 출입을 쉽게 할 수 있도록 배려한 점이 특이하다.산청소남리조씨고가(山淸召南里曺氏古家) : 문화재자료 제165호이 가옥은 안채와 사랑채, 헛간채가 석삼(三)자 형태를 이루며 앞뒤로 나란히 배치되어 있다. 창건시에는 정면 6칸의 평범한 남부형 맞배지붕 건물이었으나 후에 양박공 옆면에 새로 부섭지붕을 달고 동쪽에 누(樓)마루 형식의 대청을 만들고, 서쪽에 부엌에서 쓰는 물품을 보관하는 광을 증축했다. 안채는 규모가 큰 남부 일자형 평면(南部一字形平面) 구조로 정면 8칸, 측면이 2칸인 3량 구조의 맞배집이다. 대지가 경사지에 조성되어 있어서 안채 마당과 사랑채 뒷면이 높이가 비슷하도록 안채 기단을 놓지 않았고, 사랑채에 툇마루를 둔방을 만들어 안채 마당에서 사랑채 출입이 용이하도록 설계했다. 사랑채는 정면이 6칸, 측면이 2칸 규모이며 한가운데 배치한 2칸의 대청을 중심으로 대청 뒤에는 문을 만들고, 양옆에 방을 만들었으나 정면으로 드나드는 문이 없이 길고 높은 광창(光窓)만을 낸 것이 특징이다.□ 거창권정온선생가옥(鄭蘊先生家屋) : 중요민속자료 제205호정온은 초계정씨(草溪鄭氏)로 호는 동계(桐溪)·고고자(鼓鼓子), 시호는 문간(文簡)이다. 대사간·부제학 등을 지냈고, 병자호란 뒤 벼슬에서 물러나 덕유산에 칩거하다가 죽자 영의정에 추증되었다. 1820년 후손들에 의해 중창되어, 안채·사랑채·동행랑채·고방채 등 4동이 전한다. 안채는 남향으로 정면 8칸, 측면 3칸 반의 전·후퇴가 있는 두 줄 겹집이다. 사랑채는 솟을대문의대문간채를 들어서면 남향으로 있다. ㄱ자형 평면으로 정면 6칸, 측면 2칸 반이며 ㄱ자로 꺾여 - 110 -
  • 114. 제3장 테마별 관련 유적나온 내루(內樓)가 반 칸 규모로 있다. 안채와 사랑채는 모두 기단이 낮고 툇마루가 높다. 안채로 들어가려면 사랑채 왼쪽 중문을 통해야 하며 중문채는 3칸이다. 중문을 들어서면 사랑채·안채 사이에 내정(內庭)이 있고 내정 양쪽에 부속건물이 딸린다. 서측에는 정면 4칸, 측면 2칸의고방채가 있고, 그 뒤편에 내측(內厠) 이 있다. 마당 동측에는 4칸 규모의 동아래채가 있다. 안채향원에 삼문(三門)을 짓고 그 안에 전퇴가 있는 3칸 규모의 사당을 두었다. 대문채에 인조가 내린 정려(旌閭) 현판 〈문간공동계정온지문(文簡公桐溪鄭蘊之門)〉과, 사랑채 마루 벽에 정조가 지은 어제시(御製詩) 현판이 걸려 있다. 남쪽 지방임에도 북쪽 지방처럼 안채가 겹집으로 지어졌고 내루에 눈썹지붕이 설치되어 있어 특이하다.거창무릉리정씨고가(居昌武陵里鄭氏古家) : 시도유형문화재 제287호1686년(숙종 12) 장예원판결사 정응두(丁應斗)의 현손이자 장사랑(將仕郞)을 지낸 정형초(鄭滎初)가 건립한 고가이다. 현재의 건물은 1924년에 중수했다. 집터가 경사졌으므로 기단을 높게쌓고 안쪽 높은 곳에 안채, 낮은 곳에 사랑채를 배치하였다. 안채는 홑처마 맞배지붕의 3량집이다. 평면구조는 한국 남부 지역에서는 보기 드물게 ㄷ자집 형태이다. 정면 4칸, 측면 2칸의 一자형 구조에 양끝 협칸을 앞으로 돌출시켰다. 사랑채는 ㄱ자집 형태이다. 정면은 팔작지붕이고측면은 맞배지붕으로 된 3량의 익공집이다. 측면의 대청은 앞으로 돌출된 누마루 형식이다. 아랫부분은 개방되어 있고 윗부분은 대청 바깥쪽으로 마루를 두르고 계자난간(鷄子欄干)을 설치하였다. 사랑채는 정형초의 호를 따서 산수정이라고 부른다. 대문채는 정면 3칸의 맞배지붕으로 되어 있다. 솟을대문을 중심으로 좌우에 방과 광이 1칸씩 있다. 안사랑채는 헐리고 일부 변경된 구조로 남아 있다.윤경남선생생가(尹景男先生生家) : 시도유형문화재 제326호이 가옥은 임진왜란 때 의병을 모집하여 적극적으로 의병 활동에 참여한 영호(瀯湖) 윤경남(尹景男, 1556~1614)이 태어난 곳이다. 안채와 사랑채만 현존하며 안채는 5칸으로 부엌위에 다락방이 위치하고 있으며 사랑채는 누마루대청 양식을 갖추고 있다. 건물의 건립년대는 명확치 않으나 현 소유자는 약 450년전 건립한 것으로 알려져 내려오고 있다고 하며 임진왜란 당시 왜적을 퇴치하는데 의병모병, 군기비축등의 근거지로 사용하였다 한다. 윤경남 선생은 어려서부터학문에 뜻을 두고 경사(經史)에 열중 문위(文衛), 정온(鄭蘊) 등 학자와 교우하였고 1592년 임진왜란당시 의병을 모집 활약 군기사주부(軍器事主簿)로 임명이 되었으나 사퇴하고 1599년 장수현감(長水懸監)을 제수, 사후에는 대사헌(大司憲)으로 추증되었다.거창갈계리임씨고가(居昌葛溪里林氏古家) : 시도민속자료 제9호이 가옥은 1507년(중종 2)에 건립되었다. 조선 중기의 문신이며 효자로 이름이 높았던 임훈(林 - 111 -
  • 115.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薰)이 거처하던 집으로, 대문채·사랑채·안채·장판각(藏版閣)·사당으로 구성되어 있다. 솟을대문인 대문채에는 정려(旌閭)가 걸려 있다. 홍문의 주춧돌이 거북머리로 조각되어 있는데 작품성이 뛰어나다. 안채는 정면 5칸 측면 2칸의 맞배지붕으로, 임훈의 호를 따 자이당(自怡堂)이라부른다. 안채 옆에 임훈과 동생 임운(林芸)의 문집책판(文集冊板)을 보관한 장판각과 사당이 있다.거창대정리신씨고가(居昌大亭里愼氏古家) : 시도민속자료 제17호거창신씨(居昌愼氏) 집성촌인 대정리 황산마을에 있으며 일명 원학고가(猿鶴古家)라고도 한다. 주요건물은 안채·사랑채·중문채·곳간채·솟을대문·후문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현재의 건물은 1927년 1월에 옛날 건물을 헐고 건립한 것이다. 검소한 양식에 서민적인 전통한옥 특징을 갖추어 지은 건물이다.거창영은고택(居昌靈隱古宅) : 문화재자료 제371호영은정사는 연안이씨의 집성촌인 웅양면 동호마을에 위치하며 도 문화재자료 제 122호인 동호리이씨고가의 아래쪽으로 담장을 공유하는 집으로 1884년 참봉 이준학 선생이 차남인 영은 이현석 선생에게 분재해 준 집이다. 안채와 사랑채 그리고 곳간채의 3동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동서로 긴 장방형의 대지에 대문과 사랑채, 그리고 곳간채를 병렬로 배치하고 사랑채 곳간채 중앙에 두 건물과 직각되게 안채를 배치하였다.거창동호리이씨고가(居昌東湖里李氏古家) : 문화재자료 제122호1830년에 세워진 가옥으로 일정한 형식에 치우치지 않고 남부지방 민가의 실용적인 특징을 잘나타낸다. 건물은 6동인데, 안채와 곳간채, 사랑채, 중문채, 대문채 등으로 이루어져 있다. 안채와 사랑채는 팔작지붕 양식이고 곳간채와 중문채는 맞배지붕 형태이며 대문채는 솟을대문으로 되어 있다. 사랑채는 이 집을 지은 이진악(李鎭岳)의 조부인 지유(之裕)의 호를 따서 동호재(東湖齋)라고 이름 붙였다. 건물 안에는 이진악의 아들인 준학(浚學)이 참봉으로 있을 때 지은,이 집을 짓게 된 연유를 적은 시 한편이 보존되어 있다.□ 합천권합천묘산묵와고가(陜川妙山默窩古家) : 중요민속자료 제206호조선 선조 때 선전관(宣傳官)을 지내고 인조 때 영국원종(寧國原從) 일등공신으로 봉작된 윤사성(尹思晟)이 창건하였다고 전해진다. 창건시 집터가 600평이 넘고 한때는 8채나 되는 집이 들어찼다고 전해진다. 경내에는 안채를 비롯하여 사랑채·사당·대문채 등이 있다. 대문채는 정면 - 112 -
  • 116. 제3장 테마별 관련 유적5칸, 측면 2칸의 맞배지붕 집으로 중앙 칸은 솟을대문이고, 우측 2칸은 헛간, 좌측 2칸은 방으로구성되어 있다. 문 안쪽 왼쪽에 있는 4칸의 사랑채는 ㄱ자형으로 마당보다 훨씬 높은 대 위에지었다. 누각 형태의 마루가 앞쪽으로 돌출되었으며, 마루의 남·동벽은 판벽이고 서벽은 개방되었다. 전체적으로는 맞배지붕이나 마루의 앞부분만은 합각을 세우고 팔작지붕으로 하였다.홑처마에 기와를 이었으며 묵와고가(默窩古家)라는 편액이 걸려 있다. 사랑채 오른쪽 가까이에 곳간채가 있다. 사랑채 동쪽으로 중행랑채가 이어지며, 중문을 지나 내정(內庭)에 들어서면행랑채보다 1단 높은 댓돌 위에 안채가 있다. 안채는 ㄱ자형으로 정면 7칸, 측면 4칸의 맞배지붕집이며, 방 2칸과 부엌을 전면으로 배치하고 돌출된 부분에는 방과 대청을 배치했다. 건넌방은 다른 부분보다 주간(柱間)이 넓고 앞벽에 커다란 넉살무늬창을 설치하였다. 기단은 2중기단으로 1층기단 위에는 화단을 조성했다. 안마당 오른쪽에는 창고가 있으며, 안채 왼쪽 뒤로 몇단 높은 곳에 정면 3칸, 측면 1칸의 맞배지붕집인 사당이 있다. 사당은 안채에서 협문(夾門)을통하여 출입할 수 있으며, 외부와는 별도로 내부 담장이 설치되어 있다.합천팔심리윤씨고가(陜川八尋里尹氏古家) : 시도민속자료 제18호1895년 당시 통정대부 비서감승(通政大夫秘書監承) 윤영달(尹永達)과 자경윤(子敬允)이 건립했으며, 조선 후기 민가(民家)의 전통적인 건물 양식과 배치가 잘 나타나 있다. 안채, 사랑채, 행랑채, 대문채 4동의 건물 원형이 잘 보존되어 있다. 안채는 정면 6칸, 측면 2칸의 팔작지붕집이며, 사랑채는 정면 7칸, 측면 2칸의 팔작지붕 집으로 안채와 나란히 있다. 사랑채의 마루는 중앙에서 우측으로 이어지는 부분의 전면에 계자난간을 돌렸으며, 후면에 뒷산으로 통하는 협문이있다.송씨종가(宋氏宗家) : 문화재자료 제105호1866년 송중만이 건립한 정통 민가로 상량문에는 1917년에 중건된 것으로 되어 있다. 건물은입구 정면에 사랑채가 있고 사랑채 후면에 안채가 있으며 안채 우측에 행랑채 순으로 배치되어있다. 안채는 정면 6칸에 측면 2칸 규모의 맞배지붕 기와집으로서 정면 좌측부터 건넌방, 마루,큰방, 부엌의 순으로 배치되어 있다. 호박주초의 기단 위에 둥근 나무기둥을 세웠고, 각 방의 문은 모두 격자문이고 바닥은 온돌을 깔았다. 천장은 큰방을 판장으로 개수하였으며 건넌방은 종이반자로 되어 있다. 건넌방 앞 툇마루에 작은 계자다리를 달았으며 그 밑에 아궁이를 설치하였다. 행랑채는 정면 4칸, 측면 1칸 규모의 홑처마 우진각지붕 집인데 4칸을 모두 개수하여 창고로 이용하고 있다. 사랑채는 정면 4칸, 측면 2칸 규모의 누각식 맞배지붕 집이다. 정면 1, 2, 3칸에는 계자다리가 설치되어 있다. 정면에서 볼 때 왼쪽에 모방이 있고 그 옆에 작은방과 큰방이 있으며 오른쪽 끝에 모방이 있다. 각 방은 모두 격자문을 달았고 천장은 종이반자이며 바닥에는 온돌을 깔았다. - 113 -
  • 117.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합천대목리심씨고가(陜川大目里沈氏古家) : 문화재자료 제192호이 가옥은 심자광이 살았던 집으로 안채의 건립 연대는 정확히 알 수 없으나 사랑채 상량문에는 1634년 3월 12일에 입주하고 같은 해 4월 12일에 상량(上樑)했다고 기록되어 있다. 안채, 사랑채, 행랑채 2동의 4동으로 구성되어 있다. 안채는 건평이 15.9평으로 정면 5칸, 측면 2칸이며,사랑채는 정면 3칸, 측면 2칸이다. 심자광의 본관은 청송(靑松)이고 호는 송호이다. 조선시대인1592년(선조 25)에 태어나 1625년에 무과에 급제하여 훈련원 참사와 훈련원 주박, 훈련원정을지냈다. 훈련원정으로 재직할 때 병자호란으로 남한산성에서 순절하였다. - 114 -
  • 118. 제3장 테마별 관련 유적제6절 자연에 대한 경외감과 민주의 소박한 극복의지 : 벅수와 장승1. 테마개관 장승의 기원은 솟대, 선돌, 돌무더기, 신목, 신당 등과 함께 신석기, 청동기시대의 원시신앙적 조형물로 보는 것이 일반적인 시각이다. 이것은 유목․농경문화의 소산으로 퉁구스족의 샤머니즘을 배경으로 한 북방문화와 직결된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이에 관한 기록으로는 「삼국지」마한전에 나오는 ‘소도’가 있고, 유물로는 대전 괴정동에서 출토된청동판에 그려져 있는 솟대 등이 있다. 하지만, 아직까지 우리 선조들의 수호신으로서 초기 장승의 모습이 어떠했는지 분명하게 말할 수는 없다. 다만 이런 솟대와 장승이 원시신앙, 민속신앙으로서 고대 부족국가 또는 부족연맹시대의 지배이념 내지는 신앙으로 정착했을 것으로 추정하는 정도이다. 삼국시대에 불교가 뿌리내리면서 전통적인 수호신은 귀면와(鬼面瓦)에서 보이는 도깨비상으로 변했었고, 백제 미륵사의 석탑 네 모서리에 서 있는 석인상(石人像)은 바로 민간신앙의 수호신으로 장승의 후신이라 볼 수 있다. 이처럼 전통적인 민간의 수호신으로서장승은 불교 속에서 확실히 자리를 확보하지 못한 채, 장승의 의미를 약화시켜 사찰의 경계표시나 호법신으로 축소한 정도로 해석할 수 있다. 조선시대로 들어오면 장승신앙이 부활할 여지가 생기게 된다. 사대부사회가 통치이념으로 삼은 유교는 참된 지식인인 군자가 살아갈 도덕적 규범에 대하여는 엄격하고 상세하게 규정되어 있지만, 죽음이나 질병과 고통으로부터 벗어나고자 하는 신앙의 문제에 대한규약은 없었기 때문이다. 그러한 수호신상에 대한 요청에 답한 것이 이른바 세화(歲畵)였다. 정초에 궁궐과 관아, 그리고 양반집 대문에 붙이는 문배(門排) 그림이 금장군(金將軍),갑장군(甲將軍)이었다는 조선 초기 성현의 증언이나 이것을 나중에는 여염집에서도 본뜨게 되었다는 유득공의 이야기는 이를 말해준다. 바로 이 때문에 조선후기에 일어나는 새로운 장승문화에서 장승의 이름이 천하대장군․지하여장군(天下大將軍․地下女將軍), 방어대장군․진서대장군(防禦大將軍․鎭西大將軍), 동방청제축귀장군․서방백제축귀장군(東方靑帝逐鬼將軍․西方白帝逐鬼將軍), 북방흑제축귀대장군․남방적제축귀여장군(北方黑帝逐鬼大將軍․南方赤帝逐鬼女將軍), 상원주장군․하원당장군(上元周將軍․下元唐將軍) 등다양한 명칭의 장승이 민간사회에 유포되게 되었다. 이와 같이 민간신앙의 형태로 면면히 이어온 장승은 16세기 임진, 병자의 양란을 거치면서 새로운 문화형태로 부상하게 된다. 이 조선후기의 장승문화는 마을장승과 사찰장승이라는 두 가지 방향으로 발전되었다. 먼저, 마을장승과 관련해서 현재까지 남아 있는 장승․솟대의 분포상황을 보면, 전라․ - 115 -
  • 119.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충청․경기․경상․제주 등 농업생산력이 발달해 있거나 해안지역에 집중되어 있음을 알수 있다. 이러한 장승들이 선돌이나 좆바위(또는 촛대바위나 남근석) 등과 같은 성신앙적조형물과 함께 발전한 것은 다산과 풍요를 기원하는 ‘대지의 어머니’ 상으로서 지하여장군이 장승의 기본이 된 것과 연관시켜 볼 수도 있다. 또한, 17세기 후반에 제작된 것으로확인된 부안군 부안읍 서외리 장승에는 석수의 이름이 새겨져 있는데, 이는 적어도 조선후기부터는 서민의식과 민중문화가 독자적으로 성장했음을 상징한다. 다음으로 조선후기 사찰장승의 분포상황을 보면, 영암 도갑사의 돌장승(1717년), 나주불회사와 운흥사의 돌장승(1719년), 남원 실상사의 돌장승(1725년), 그리고 경남에는 함양영은사지 석장승(1765년)과 창녕 관룡사의 석장승(연대는 불명확) 등이 있다. 사찰 장승은대부분 절의 입구에 수호신 내지는 호법신으로서 절간의 경계표시와 함께 성역의 입구임을 알려주는 상징물로 세워졌다. 그 형태는 크게 두 가지로 볼 수 있는데, 남원 실상사의경우처럼 사천왕의 이미지를 장승형태와 결합시킨 것이 있는가 하면, 창녕 관룡사 석장승처럼 마을 장승의 모양을 그대로 옮겨 놓은 예도 있다. 장승의 유형적 형태는 나무장승과 돌장승(벅수)으로 크게 분류할 수 있다. 나무장승은해마다 또는 몇 년 주기로 교체해야만 하는 재료상의 조건 때문에 세월이 흐르면서 그원형이 변질되는 경우가 많지만 돌장승의 경우는 원형이 어느 정도 유지된다고 볼 수 있다. 하지만, 근본적으로 나무장승이나 돌장승의 형태는 유사하였다. 토속적인 탈이나 도깨비, 불교의 사천왕과 금강역사, 도교의 문배그림인 금장군과 갑장군, 석인상 등이 종합되어 결국 선돌에 사람 얼굴 내지는 도깨비 얼굴을 조각하여 영적인 힘을 보여주는 상징조각으로 만들어낸 것으로 볼 수 있다. 장승에서 특히 중요한 것은 얼굴의 표현인데, 보통툭 불거진 퉁방울 눈, 주먹코, 삐져나온 송곳니와 앞니, 모자는 관모형과 전립형 등 두 가지가 있다. 모두 사람의 모습을 빌어 만든 듯 하면서 의도적인 왜곡으로 장승의 이미지를창출한 것이다. 그 왜곡과 과장을 통해 장승 제작자들이 추구하는 조형목표가 구체적으로드러나게 되는데, 그것은 대개 두 가지 유형으로 분류된다. 하나는 도깨비나 사천왕과 같은 수호신상형이고, 또 하나는 민중의 자화상적 이미지이다. 현재 경남지역에는 벅수나 장승, 입석 등의 명칭으로 문화재로 지정된 것이 9개 시군에모두 11기가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하지만, 지정되어 있지 않은 것 중에서도 우리의민중생활사를 연구하는 데 있어 중요하다고 생각되는 많은 자료가 남아 있다. 예를 들어벅수나 장승 등은 해안을 끼고 있는 통영시 산양읍과 명정동, 평림동 등에 집중적으로 분포되어 있다. 이러한 벅수들은 지자체 차원에서 특별히 관리하고 있지 않음에도 불구하고해당되는 마을 차원에서 관심을 갖고 있어 그나마 유지되고는 있으나, 전통문화의 체계적인 관리와 보호를 위한다는 측면에서는 관계기관의 적극적인 관심과 대책이 함께 강구되어야 할 것으로 판단된다. - 116 -
  • 120. 제3장 테마별 관련 유적 이 테마에서는 경남에 있는 많은 민속자원 중에서 우리 조상들의 민간신앙과 그들의자화상이라고 할 수 있는 벅수와 장승을 직접 찾아보며, 이를 바탕으로 우리 선조의 삶과정신을 한번 느낄 수 있는 테마관광의 기회를 마련하고자 관련 유적을 소개한다. 참고문헌박타령김태곤. 1993. 장승제의 실상, 동방학지 Vol 39김학범 외 1인. 1993, 지명 속에 나타난 한국 마을 숲의 의미적 유형에 관한 연구, 한국문화역사지리 제 5호김학범 외 1인. 1998. 문헌에 나타난 한국 마을 숲의 시원에 관한 연구, 한국정원학회지 Vol11박재철 외 2인. 2004. 마을 숲 복원에 관한 연구, 농촌계획 Vol.10.이도원. 2003. 마을 숲에 대한 경관생태학적 이해와 제안, 숲과 문화 Vol 12유홍준 외 1인. 1988, 장승에 나타난 민중의 모습, 민중의 의식, 역사비평 Vol 14이종철. 1985. 장승의 현지유형에 관한 시고, 한국문화인류학 Vol 17이규범. 1983. 한국 신앙가면의 조형적 특성에 관한 연구, 상지대학교 논문집 Vol 4후카마치 카츠에. 2005. 일본의 마을 숲 관리와 지역공동체, 숲과 문화 Vol 14 - 117 -
  • 121.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2. 유적 현황표표 3-10 벅수와 장승 관련 문화유적 현황17) 시군별 유적명 소재지 지정분류 이반성면 대천리 242, 진주시 진양군대천리입석 문화재자료 제177호 254-6 문화동벅수 문화동 95-123 중요민속자료 제7호 통영시 삼덕리 원항벅수 산양읍 삼덕리 산128 중요민속자료 9-3호 사천시 가산리석장승 축동면 가산리 626-1 시도민속자료 제3호 시도유형문화재 김해시 능동석인상및상석 장유면 삼문리 산49-2 제71호 칠곡면 신포리 349-7 외 의령군 신포리입석군 시도기념물 제192호 4필 창녕군 관룡사석장승 창녕읍 옥천리 시도민속자료 제6호 고성군 마암면석마 마암면 석마리 608 시도민속자료 제1호 남해군 가천암수바위 남면 홍현리 489 시도민속자료 제13호 마천면 추성리 벽송사 벽송사목장승 시도민속자료 제2호 입구 함양군 영은사지석장승 백전면 백운리 115-3 시도민속자료 제19호17) 본 현황표는 각 시․군과 문화재청의 문화재 관련 자료, 그리고 경남문화재대관을 참고하여 관련유적을 선별 인용함. - 118 -
  • 122. 제3장 테마별 관련 유적3. 주요 유적위치 그림 3-6 벅수와 장승 문화유적 분포현황 - 119 -
  • 123.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4. 주요 유적소개18)진양군대천리입석 : 문화재자료 제177호우리나라 선돌은 대부분 마을 어귀나 구릉(丘陵) 평지(平地)의 전답(田畓) 가운데 위치하는 수가 많다. 이것이 신앙의 대상물이 되면서 전설(傳說)을 갖는 경우가 생기는데 이곳에도 다음과 같은 이야기가 전해오고 있다. 고려 중엽(高麗 中葉)때에 반촌(현 대동마을)에서 민촌(현 하촌마을) 방향으로 두 개의 돌이 걸어가고 있었는데 부엌에서 밥을 짓던반촌마을의 한 처녀가 이를 발견하고 막대기로 마당을 치자 돌이 멈추어 현 위치에서 서서 오늘날에 이르게 되었다고 하며, 이 돌은 차기 도읍지(都邑地)로 향하여 걸어가고 있었다고 한다. 현재 위치(位置)가 논 가운데 양쪽으로 자리하면서 위의 전설을 남기고 있는 것으로 보아 풍년(豊年)을 기원(祈願)하기 위한 제사(祭祀)를 지내던 곳으로 추측된다.충무시 문화동벅수 : 중요민속자료 제7호세병관(국보 제305호)으로 오르는 길가 오른쪽에 서 있는 돌장승이다. 남녀 한 쌍이 짝을이루어 서 있는 것이 일반적이나 이 장승은 하나만 있는 독장승이다. 사방이 산으로 둘러싸인 낮은 지대로 기(氣)를 보강해주고 마을의 평안을 기원하는 뜻에서 세워졌다. 장승이라는 명칭은 지역에 따라 다르게 전승되고 있는데 이곳에서는 ‘벅수’라고도 한다. 이마에는 주름이 깊게 패여 있고 둥근 눈은 튀어나왔으며 코는 삼각형으로 뭉툭하다. 머리 위에는 벙거지를 쓰고 턱 밑에는 굵은 선으로 세 가닥의 수염이 표시되었다. 활짝 웃고 있는입에는 송곳니가 길게 삐져나와 있는데 험상궂은 모습이기 보다는 익살스럽다. 앞면 몸체에는 ‘토지대장군(土地大將軍)’이라는 이름이 새겨있다. 광무 10년(1906)에 세워진 이 장승은 험상궂은 듯 하면서도 친근하고 익살스러운 민간 특유의 조형미를 보여주고 있으며유례가 드문 독장승이라는 점에서 그 가치가 높다.삼덕리 원항벅수 : 중요민속자료 9-3호원항마을 입구에 마주보고 서 있는 한 쌍의 돌장승이다. 장승이라는 명칭은 지역에 따라다르게 전승되고 있는데 이곳에서는 벅수라고도 한다. 마을 입구에 지상 높이 90여㎝, 몸둘레 90여㎝의 남녀 한 쌍의 돌장승으로 1920년경에 제작된 것으로 짐작되며, 마을의 경계표시와 함께 수호신의 역할도 하는 것으로 마을의 신앙 대상으로 섬겨진다.18) 본 유적소개 자료는 각 시군과 문화재청의 해당 유적 관련 자료, 그리고 경남문화재대관의 해당자료를 발췌 인용함 - 120 -
  • 124. 제3장 테마별 관련 유적가산리석장승 : 시도민속자료 제3호가산리 마을의 여러 곳에 놓여 있는 세 쌍의 돌장승이다. 마을 뒤쪽의 높은 언덕 위에 자리한 남상(男像) 2기, 맞은 편 밭가에 자리한 여상(女像) 2기가 상신장(上神將)이고, 벅수골이라는 마을의 당산 나무 아래 있는 남상 2기가 하신장(下神將)이다. 원래는 네 쌍이건립되었지만 이 중 하신장의 여상 한 쌍이 도난당하여, 1980년 같은 자리에 새로 만들어세웠는데 이는 민속자료 지정에서 제외되었다. 6기의 장승 중 남장승은 묘 앞에 세우는문인석과 비슷한 모습으로 앳된 얼굴이다. 관모를 쓰고 앞에서 모아 쥔 손에는 홀(笏)을쥔 채 관원이 입은 조복을 입고 있다. 얼굴은 갸름하고 눈초리가 약간 치켜 올라갔으며코는 길쭉한 삼각형이다. 입은 꽉 다물고 있어 엄격한 인상을 준다. 여장승은 머리에 2개의 상투를 튼 모습으로, 긴 장옷을 입고 모아 쥔 두 손에 홀을 들고 있다. 얼굴은 둥글고눈은 돌출되었다. 이 마을에는 나라에 세금으로 바치던 물건을 임시 보관하던 창고조창(漕倉)가 있어, 인근 7개 군현의 공물을 모두 이곳에 모았다가 바닷길을 통해 한양으로올려 보낸다고 한다. 이 때 무사히 도착하기를 기원하는 제사를 지내면서, 장승 앞에서도재물을 차려놓고 고사를 지냈다고 전하는데 이로 미루어 이 장승들은 조창을 수호하는역할과 함께 해운의 무사를 기원하는 대상물이 되었던 것으로 보인다. 조선시대에 건립된것으로 추정되는 이 장승은 조창이 폐지된 후에도 마을을 수호하고 역병을 퇴치하는 민간 장승으로서 역할을 해왔다. 국가적인 기원의 대상이 민간 차원의 신앙대상물로 변모하는 과정을 볼 수 있다는 점에서 커다란 의의를 지닌다.능동석인상 및 상석: 시도유형문화재 제71호능동마을의 뒤편에 서 있는 문인석과 상석으로, 그 앞에는 가락국의 왕릉이었다고도 하고혹은 조선 전기 사대부의 묘였다고도 전해지는 능이 자리하고 있다. 문인석은 돌로 만든문인상으로 능을 옹위하는 역할을 하고, 상석은 능에 제사지낼 때 쓰는 돌로 만든 상이다. 이렇듯 능 주위로 석조물을 배치하는 풍습은 중국에서 시작한 것으로 우리나라에서는8세기 중엽 통일신라시대에 이를 받아들였다. 비록 중국의 영향을 받긴 하였으나 우리 나름의 독창적인 전개과정을 이끌어냈기 때문에 이러한 석조물을 통해 조각의 변천과정을살펴 볼 수 있다. 문인석은 머리에 쓴 관모와 차리고 입은 관복, 홀(笏)을 쥐고 있는 손모양 등으로 보아 조선시대에 만들어진 것으로 보인다. 목과 허리의 표현이 없고 턱이 볼록하며 귀가 커서 친근한 느낌을 준다. 상석 또한 중후하여 조선시대에 만들어졌을 것으로추측되는데 이들을 통해 조선시대 당시의 조각양식이나 능묘제도의 변화를 파악할 수 있어 중요한 가치를 지닌다. - 121 -
  • 125.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신포리입석군 : 시도기념물 제192호의령군 칠곡면 신포리 이곳에 마을을 중심으로 7개의 선돌이 큰 원형을 그리면서 서 있고, 2개의 선돌은 서로 마주보면서 서 있다. 이 가운데 작은 것은 높이 2m가량이며, 큰것은 약 2배가량이 되는 4m정도로 폭이 또한 1.5m가량 되는 선돌이다. 선돌은 가끔 우리나라의 타지방에서도 볼 수 있으나 그 목적과 유래는 확실하지 않으며 대체로 신석기시대 후기에서 청동기시대 초기 사이에 나타난 선사문화의 유적으로 보인다.관룡사석장승 : 시도민속자료 제10호관룡사로 가는 오솔길 양쪽에 서 있는 한 쌍의 돌장승이다. 사찰 입구에 두는 장승은 절의 경계를 표시하는 역할과 더불어 잡귀의 출입을 막고, 풍수지리적으로 허한 곳의 기운을 불어넣는 등의 기능을 하게 되는데, 이곳의 장승은 사찰의 경계표시·수문장의 역할과함께 마을 사람들에 의해 그들의 수호신이 되고 있다. 왼쪽에 있는 남장승은 높이 220㎝에 둘레 70㎝의 크기로, 상투를 얹은 듯 한 둥근 머리에 관모를 쓰고 있다. 툭 튀어 나온커다란 눈, 콧구멍이 뚫려있는 주먹코가 특이하며, 콧잔등에는 두 개의 주름을 새겨 놓았고, 꼭 다문 입술 사이로 송곳니 두개가 뻗어 나와 있다. 오른쪽의 여장승은 높이 250㎝에 둘레 80㎝로, 사다리꼴 모양의 받침돌 위에 구멍을 파서 세웠다. 상투 모양이 조각되어 있지만 남장승과는 달리 관모가 없다. 두 장승 모두 몸체에는 아무런 글귀가 없으며,육중한 몸매로 인해 전체적으로 안정감을 준다. 언제 만들어 세웠는지는 알 수 없으나,불교와 민간신앙이 결합된 신앙물로 민간의 소박한 미의식이 잘 표현된 작품이라 할 수있다.마암면석마 : 시도민속자료 제1호석마리 마을 입구의 당산나무 옆에 자리하고 있는 것으로, 화강암으로 깎아 만든 2구의말(馬) 조각상이다. 마을에서는 ‘마신’, ‘마장군’이라 부르기도 하는데, 길이는 각각 1.5m,2.1m 이고, 높이는 45㎝, 50㎝로, 암수 한 쌍인 듯 보이나 구별할 수는 없다. 말은 가축중에서 가장 빠른 동물로, 마을의 나쁜 일을 막는 수호신의 대상이 되기도 한다. 전체적인 말의 형태는 둥글며 얼굴은 땅을 쳐다보는 모습이다. 전설에 의하면 마을에 호랑이가자주 나타나 피해를 주자 백발노인이 가르쳐 준 방법대로 한 쌍의 돌말을 만들고 큰 제사를 지냈다고 한다. 그 후 다시는 호랑이가 나타나지 않자 이 돌말을 마을의 수호신으로삼게 되었다고 한다. 마을에서는 돌말 앞에서 동제를 지내고 있다. 음력 정월 보름 새벽1시에서 2시 사이에 지내는데 그날 밤에 돌말 앞에 콩 한 말을 바치고 다음날 다시 걷어들이는 형태로, 다른 동제에서 볼 수 없는 특이한 예이다. 또한 말의 영혼에게 보내는 축문을 읽으며 마을의 평화를 기원하는 점도 특색이 있다. 말을 숭배하는 것은 유목민족에 - 122 -
  • 126. 제3장 테마별 관련 유적게 강하게 나타나는 전통으로, 우리나라에서는 마을제사의 일부로 섬기는 예는 더러 있으나, 이처럼 동제의 주신으로 섬기는 예는 매우 보기 드문 모습이다.남해가천암수바위: 시도민속자료 제13호해안에서 북쪽으로 100m 거리에 자리한 가천마을의 가장 아래쪽 밭 모서리에 한 쌍의암수바위가 5m 간격으로 서 있다. 이곳에서는 ‘미륵불’이라 하여 각각 암미륵, 숫미륵이라 부르기도 한다. 암미륵은 높이 3.9m, 둘레길이 2.3m의 크기로, 여인이 잉태하여 만삭이 된 모습을 한 채 비스듬히 누워있고, 숫미륵은 높이 5.8m, 둘레길이 2.5m 크기로, 남성의 성기 형상으로 서 있다. 아이를 갖지 못한 여인들이 아무도 모르게 숫미륵 밑에서기도를 드리면 득남한다 하여 이 고장의 여인들뿐만 아니라 다른 지방에서도 많이 다녀간다고 한다. 조선 영조 27년(1751) 남해 현령 조광진의 꿈에 나타난 노인의 계시에 의해이 바위를 발견하였다고 전한다. 매년 음력 10월 23일 마을의 태평과 농사의 풍요를 비는동제를 지내고 있는데, 처음 잡는 고기를 바위에 걸어 놓으면 고기도 많이 잡히고 사고도방지된다고 한다. 성기 모양으로 돌을 깎아 자식을 많이 갖는 것과 농사의 풍요로움을 빌던 대상이 마을전체의 수호신으로 바뀌고, 다시 불교의 미륵불로 이어진 민간신앙의 한예를 보여준다.벽송사목장승 : 시도민속자료 제10호벽송사로 들어가는 길가의 양쪽에 마주보고 서 있는 한 쌍의 목장승이다. 잡귀의 출입을금하는 기능과 함께 불법을 지키는 신장상(神將像)으로서의 구실을 하였던 것으로 추측되는데, 2기 모두 몸통이 절반가량 땅 속에 묻혀 있어, 드러난 높이가 2m 내외이고, 그나마한쪽 장승은 윗부분이 불에 타 파손이 심하다. 대체로 잘 남아 있는 오른쪽 장승은 대머리에 크고 둥근 눈이 돌출되었다. 코 주위에 깊은 선을 둘러 뭉툭한 코가 더 두드러져 보이며, 꽉 다문 입 주위와 턱 아래에는 톱니 모양의 수염을 묘사해 놓았다. 몸통에는 ‘호법대신(護法大神:불법을 지키는 신)’이라는 이름을 새겨 놓았다. 머리의 일부가 불에 타버린 왼쪽 장승은 눈 한쪽과 코의 가운데 부분이 파손되었다. 남아 있는 눈은 크고 둥글며,입은 다물고 있으며, 그 아래에 짧은 수염을 표현하였다. 몸통에는 ‘금호장군(禁護將軍:경내에 잡귀의 출입을 통제하는 장군)’이라는 글귀를 새겨 놓았다. 구전에 의하면 약 70년전에 세운 것이라고 하는데, 목장승으로서는 시대가 오래되어 보기 드문 모습이다. 비록눈·코·입이 과장되게 표현되긴 하였으나 순박한 인상을 주고, 무서우나 친근함을 느끼게한다. - 123 -
  • 127.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영은사지석장승 : 시도민속자료 제19호백운암 입구에 세워진 석장승(石長丞)은 호법신장상(護法神將像)의 석장승(石長丞)으로서신라시대(新羅時代) 영은조사(靈隱祖師)가 창건(創建)한 영은사(靈隱寺) 경내지에 선『우호대장군(右護大將軍)』,『좌호대장군(左護大將軍)』으로 호법규제(護法規制)와 잡귀의출입을 막는 수문장(守門將)이다. 조각의 형식이 뚜렷하고 조형성이 뛰어나며 관모를 쓴머리, 큰 상투를 얹은 것 같은 머리와 왕방울 눈, 큰 주먹 코, 꼭 다문 입, 입주위의 수염이 잘 표현된 작품으로 양각된 폭이 크고, 뚜렷하며 소박하고 익살스러움이 잘 표현된 조형물이다. 『좌호대장군(左護大將軍)』의 우측 하단에 『건륭 삼십년 을유윤이월일(乾隆三十年 乙酉閏二月日』이라는 간기(刊記)가 있어 영조(英組) 41년(1765)에 제작되었음이확인되고, 백운암 입구에 세워진 부도군(浮屠群)의 연대(年代) 기록(紀錄)과 연호(年號)를함께 하고 있어 제작 연대는 확인(確認)된다. 장승(長丞)은 사찰(寺刹) 소유(所有) 부지(敷地)의 경계(境界)에서 사냥과 어로를 금(禁)하고 잡귀의 출입을 막는 수문신(守門神), 풍수지리적(風水地理的)으로 국기의 연장과 군왕(君王)의 장생(長生)을 기원(祈願)하기 위한 산천비보(山川飛報) 등 복합적(複合的)인 기능(機能)과 민간신앙(民間信仰)의 기원대상(祈願對象)이 된다. - 124 -
  • 128. 4 결론 및 제언
  • 129. 제4장 결론 및 제언 제4장 결론 및 제언 본 연구는 경남의 많은 역사문화자원을 최근 큰 사회적 요구가 있는 테마관광의 주요자원으로 활용하고자 하는 목적에서, 경남의 주요 역사 및 문화적 사실에서 몇 가지 큰테마를 도출하고 그에 관련되는 주요 역사문화유적을 정리하여 소개하였다. 이 연구에서도출하여 제시한 몇 가지 테마는 경남의 오랜 역사와 역사문화자원으로부터 도출이 가능한 많은 테마 중 극히 일부에 지나지 않음을 먼저 밝히며 다양한 관련 테마의 도출과 그에 따른 관련 유적의 발굴과 정리 작업이 계속적으로 요구된다. 한편 이 연구에서 테마별로 정리 소개한 유적은 관련 유적 중 일부라는 것을 분명히 인지하여야 하며 추가적인유적의 발굴과 소개 작업이 계속되어야 한다. 이러한 테마별 관련 많은 유적 중에서 테마관광 프로그램의 운영 시 상황과 여건에 따라 대상유적에 대한 적절한 취사선택이 가능할 것이다. 또한 본 연구에서 제시한 일부 테마는 소위 대분류적인 성격을 가진다고 할 수 있다.경남전역을 다루고 통시적인 접근방식을 취한다는 연구의 전제에 따라 상당히 포괄적인테마의 도출이 이루어졌으며, 따라서 이 테마에서 세부적으로 다양한 소테마로 분류가 가능하며 이에 대한 추가적인 연구도 필요하다. 예를 들어 임진왜란 관련 테마의 경우 인물, 의병활동, 육상전투, 해상 전투, 왜성 등 여러 가지 다양한 세부 테마의 도출이 가능하며 이에 따라 세부적이고 심층적인 관련 자료의 분류가 가능하며 다양한 테마관광이이루어질 수 있다. 또한 같은 테마 속에서도 지역 및 권역별로 분리 구별이 가능하다. 한편 이 연구에서는연구의 성격상 경남전역을 다룬다는 전제하에, 각 지역의 역사문화적 자원의 개발과 지역에 알맞은 테마의 발굴이 이루어지지 않았으나, 차후의 다른 연구에서는 각 지역별 또는권역별 관광테마 발굴이 더욱 심층적으로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 경남도내 테마관광의 활성화를 위한 노력에서 테마의 도출과 그에 따른 관련 유적이나자원의 개발과 발굴은 그 하나의 단계에 지나지 않는다고 할 수 있다. 테마별 유적에 대한 홍보의 강화, 관련 유적 자료나 설명문 제작, 투어 및 교육 프로그램 개발과 운영, 그리고 유적 현장의 안내판 설치 등 운영과 유적 유지 관리 프로그램에 대한 문제 등 많은현안문제들이 해결되어야 체계적인 테마관광이 이루어질 수 있으며, 이에 대한 더욱 많은관심과 노력이 요구된다. 이 연구에서는 이러한 실천적인 문제에 대한 연구를 하지 못한것이 하나의 아쉬운 점이라고 할 수 있으며 다음에 이에 대한 체계적인 연구 기회가 있기를 기대한다. - 127 -
  • 130. 참고문헌 [참고문헌]강양택. 1998. 조선후기 영남지방의 서원에 관한 고찰, 부산사학 21편경상남도. 1995.경남은행. 1996. 경남문화재 100선 : 유형문화재편, 경남은행경남은행, 2002, (우리고장) 산따라 강따라, 경남은행경남은행, 2003, 경남문화재, 경남은행경남은행, 2004, (우리고장) 길따라 마을따라, 경남은행경남은행, 2004, 경남문화재 100선: 유형문화재편, 경남은행경상남도. 1995, 경남문화재대관경상대학교 남명학연구소. 2004, 임진왜란과 진주성 전투 : 임진왜란과 진주성 전투, 임진왜란 박물관 개관기념 국제학술 심포지움고성룡. 1994. 거주성 향상을 통한 문화재지정 전통가옥의 보전방향, 경상대학교 생산기술연구소논문집곽기성. 2000. 한국누정의 교육적 연구, 원광대학교 박사논문권주현. 1998. 가야문화사 연구, 계명대학교박사학위논문김광언. 1998. 한국의 주거민속지, 민음사김기덕. 2006. 한국 전통문화론, 선학사김남호. 2006. 정자건축의 공간구성에 관한 연구, 삼척대학교 석사논문김동욱. 1997. 한국건축의 역사, 지문당김봉열 외 1인. 1991. 경남 향교의 구성형식과 건축적 성격, 대한건축학회논문집 7권 3호김양순. 2006. 한국 전통생활문화, 제주대학교 출판부김진옥. 2006. 조선시대 양반계층의 주택과 가구의 조형적 연계성에 대한 비교연구, 한국실내디자인학회 논문집김태곤. 1993. 장승제의 실상, 동방학지 Vol 39김태식. 1993. 가야연맹사, 일조각김학범 외 1인. 1993, 지명속에 나타난 한국 마을 숲의 의미적 유형에 관한 연구, 한국문화역사지리 제 5호김호일. 2000. 한국의 향교, 대원사문화재연구소. 2002. 고고학사전박재철 외 2인. 2004. 마을 숲 복원에 관한 연구, 농촌계획 Vol.10.박천수 외 3인. 2003. 가야의 역사와 유적, 학연문화사백영흠. 2003. 한국주거역사와 문화, 기문당부산산업대. 1986. 釜山 慶南 鄕校 記文, 부산산업대 향토문화연구소서상우 외 1인. 1981. 조선시대 교육공간에 관한 연구, 대한건축학회지 25권 101호서태원, 임진왜란에서의 지방군 지휘체계, 2004, 실학사상 연구 19권신상섭. 1998. 전통주택 외부공간의 조영원리 해석에 관한 연구, 한국정원학회지신영숙. 2004. 주거와 문화, 신광출판사 - 129 -
  • 131.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양승정 외 3인. 2006. 한국전통마을 공간구성의 시설배치특징에 관한 연구, 대한건축학회논문집오용원. 2005. 영남지방 누정문학 연구, 대동한문학 22편유홍준 외 1인. 1988, 장승에 나타난 민중의 모습, 민중의 의식, 역사비평 Vol 14윤원태. 1998. 한국의 전통초가, 재원윤장섭. 1998. 한국건축사, 동명사이규범. 1983. 한국 신앙가면의 조형적 특성에 관한 연구, 상지대학교 논문집 Vol 4이도원. 2003. 마을 숲에 대한 경관생태학적 이해와 제안, 숲과 문화 Vol 12이민웅. 2004. 임진왜란 해전사, 청어람미디어이상정 외 4인. 1992. 韓國南部地域의 傳統家屋에 表現된 建築的 特性에 關한 硏究-경남지역을 중심으로, 경상대학교 생산기술연구소 논문집이상훈. 2006. 임진란 7년 전쟁의 역사적 재조명. 이순신프로젝트 심포지움 주제발표문. 경상남도이수건. 1993. 조선조 영남학파의 형성과 그 전개, 한국의 철학 Vol-No.21이수건. 1998. 영남학파의 형성과 전개, 일조각이순신역사연구회. 2005. 이순신과 임진왜란, 비봉출판사이원걸. 2005. 점필재 김종직의 교육 사상, 교과교육연구논집 Vol.2이종철. 1985. 장승의 현지유형에 관한 시고, 한국문화인류학 Vol 17임명화. 1994. 임진왜란과 이순신, 영광출판사임재해. 1993. 한국 전통가옥의 민주성과 생명성, 한국논단 Vol.47정경주. 2002. 밀양의 퇴계학맥, 한국문화 Vol.31정순목. 1980. 한국 서원교육 제도연구, 영남대 민족문화연구소정순우. 1985. 18세기 서당 연구, 한국정신문화연구원정순우. 2000. 고문서를 통해서 본 경남지역 서원과 향교의 특성, 경남문화연구 Vol.22 No.1조정식. 2005. 남부지방 중앙 부엌 형 주거의 공간구성과 주거내용의 대응에 관한 연구, 대한건축학회 논문집주남철. 1981. 한국건축의장, 일지사주남철. 1999. 한국의 목조건축, 서울대학교 출판부주남철. 2000. 한국건축사, 고려대학교 출판부주보돈 외. 1995. 가야사연구, 경상북도천득염. 2005. 누정에 관한, 기존의 연구, 한국건축역사학회 논문집한국고대사연구회. 1998. 가야문화도록, 경상북도한필원. 2004. 한국의 전통마을을 가다, 북로드후카마치 카츠에. 2005. 일본의 마을 숲 관리와 지역공동체, 숲과 문화 Vol 14 - 130 -
  • 132. 본 연구에 참여한 연구진은 다음과 같습니다.공동연구 한 상 우 (경남발전연구원 부연구위원) 박 원 철 (경남발전연구원 전문연구원) 이 강 국 (경남발전연구원 전문연구원)
  • 133. 경남의 역사문화 테마관광 구상 기초 자료집2007년 2월 20일 인쇄2007년 2월 28일 발행발행인 안 상 근발 행 처 경남발전연구원경상남도 창원시 중앙로 152(우:641-060)152 Joongang-ro, Changwon, Gyeongnam 641-060Tel(055)239-0114. Fax(055)266-2079Homepage : www.gndi.re.krISBN 978-89-8351-129-4-93320□ 이 책에 실린 내용은 출처를 명시하면 자유로이 인용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무단 전재하거나 복사하면 법에 저촉됩니다.□ 이 연구는 본 연구원의 공식견해와 반드시 일치하는 것은 아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