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r SlideShare is downloading. ×
Korea’s economic growth and government’s role: Past, present and future
Upcoming SlideShare
Loading in...5
×

Thanks for flagging this SlideShare!

Oops! An error has occurred.

×

Introducing the official SlideShare app

Stunning, full-screen experience for iPhone and Android

Text the download link to your phone

Standard text messaging rates apply

Korea’s economic growth and government’s role: Past, present and future

278
views

Published on

Title: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Korea’s economic growth and government’s role: Past, present and future) …

Title: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Korea’s economic growth and government’s role: Past, present and future)
Sub Title: 과거, 현재, 미래
Material Type: Report
Author(Korean): 고영선
Publisher: 서울:한국개발연구원
Date: 2008
Pages: 461
Subject Country: South Korea(Asia and Pacific)
Language: Korean
File Type: Documents
Original Format: pdf
Subject: Economy < General
Holding: 한국개발원; KDI 국제정책대학원


0 Comments
0 Likes
Statistics
Notes
  • Be the first to comment

  • Be the first to like this

No Downloads
Views
Total Views
278
On Slideshare
0
From Embeds
0
Number of Embeds
0
Actions
Shares
0
Downloads
4
Comments
0
Likes
0
Embeds 0
No embeds

Report content
Flagged as inappropriate Flag as inappropriate
Flag as inappropriate

Select your reason for flagging this presentation as inappropriate.

Cancel
No notes for slide

Transcript

  • 1.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 과거, 현재, 미래 2008 고영선 한 국 개 발 연 구 원
  • 2. 발 간 사 정부가 어떤 역할을 어떤 방법으로 수행해야 하는가에 대해서 어느 나라 어느 시대를 불문하고 많은 논란이 제기되어 왔다. 그러한 논란은 흔히 시장 대 정부의 구도 속에서 진행된다. 시장지향적인 논객들은 정 부의 역할을 최소한으로 줄이고 시장의 역할을 최대한으로 넓혀야 한다 고 주장하고, 정부지향적인 논객들은 그 반대를 주장한다. 어느 쪽이든 정부의 궁극적인 목표가 국민후생을 극대화하는 데 있다는 점에 동의하 지만, 이를 달성하기 위한 구체적인 방법에서 차이를 보이는 것이다. 우리나라에서도 최근 정부의 역할에 대한 논란이 새롭게 나타나고 있다. 구체적으로는 대외개방, 복지, 조세, 민영화 등의 분야에서 서로 다른 입장이 제기되고 있으며, 때로는 첨예한 논쟁이 전개되기도 한다. 과거 개발연대에는 이런 논란이 눈에 띄지 않았으나, 소득수준이 높아 지고 사회가치가 다양화되면서 앞으로 이런 논쟁은 더욱 첨예하게 전개 될 것으로 전망된다. 본고는 정부의 여러 역할 가운데 경제적 역할에 초점을 맞추어 기존 의 다양한 연구결과를 종합적으로 정리하는 데 목적이 있다. 이 과정에 서 어느 한편에 치우치지 않고 중립적이며 객관적인 입장을 견지하고자 노력하였으며, 관념적․이념적 논의에서 벗어나 여러 분야에 걸친 이론 적․실증적 근거를 찾아보고자 노력하였다. 그리고 우리나라가 현시점 에서 추진해야 할 구체적인 제도 및 정책개선의 방향을 제시하고자 하 였다. 이를 위해 본고는 먼저 정부의 경제적 역할을 정의하고, 세계적 흐름 을 살펴본 후에 이에 비추어 한국경제의 발전과정에서 정부가 수행한 역할을 평가하였다. 그리고 우리나라의 경제․사회적 여건을 조망하고 향후의 정책방향을 정리하였다. 그동안 수요가 많았음에도 이런 연구가 이루어지지 않았던 것은 그 만큼 연구가 어렵다는 것을 의미한다. 본 연구는 본격적인 첫 시도라는
  • 3. 점에서 높이 평가받아야 하나, 동시에 그 한계도 많을 것으로 생각된다. 앞으로 본 연구를 바탕으로 정부의 역할에 대한 한 차원 높은 논의가 전개되기를 기대한다. 또 본고를 집필한 고영선 박사와 본고의 편집과 정에서 노고를 아끼지 않은 유영미 행정원에게 감사를 드린다. 2008년 11월 한국개발연구원 원장 현 정 택
  • 4. 목 차 발간사 요 약 ·································································································· 1 제1장 서 론 ···················································································· 5 제2장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 ······································ 10 제1절 사유재산권의 보호 ···························································· 11 제2절 시장실패의 교정 ······························································· 12 1. 시장실패의 이유 ·································································· 12 2. 정부의 직접적 개입이 갖는 한계 ········································ 21 3. 민간을 통한 공공서비스의 공급 ·········································· 24 4. 규제개혁 ············································································· 30 5. 산업정책과 시장실패 ··························································· 41 6. 소 결 ················································································· 48 제3절 가치재의 공급 ··································································· 50 1. 공공선택이론의 관점에서 본 가치재 ··································· 50 2. 가치재의 개념적 근거 ························································· 51 3. 문화예술부문에 대한 정부지원 ············································ 53 4. 소 결 ················································································· 56 제4절 소득과 부의 재분배 ··························································· 56 1. 재분배정책의 동기 ······························································ 56 2. 재분배정책의 수단 ······························································ 59
  • 5. 3. 재분배정책이 경제성장에 미치는 영향 ································ 63 4. 복지국가의 변천과정 ··························································· 68 5. 국가 간 재분배정책의 차이 ················································· 72 6. 경제․사회 여건의 변화 ······················································ 84 7. 최근의 해외동향 ·································································· 94 8. 소 결 ··············································································· 113 제5절 거시경제의 안정화 ··························································· 114 1. 안정화 정책의 의미 ··························································· 114 2. 통화정책 ············································································ 117 3. 환율정책 ············································································ 125 4. 재정정책 ············································································ 131 5. 소 결 ··············································································· 141 제3장 한국경제의 발전과정 ························································ 142 제1절 동아시아 국가의 경제성장과 정부의 역할 ······················· 143 제2절 일제 식민통치의 영향 ····················································· 145 1. 군수공업화론과 개발국가론 ··············································· 145 2. 강한 국가(strong state)의 형성 ············································ 148 3. 사유재산제도의 확립 ························································· 150 4. 통제경제체제의 도입과 금융억압 ······································· 151 5. 노동권리의 억압 ································································ 153 제3절 해방 이후 1950년대까지 ·················································· 155 1. 사유재산제도의 확립 ························································· 155 2. 농지개혁 ············································································ 157 3. 경제부흥계획과 원조 ························································· 159 4. 환율 및 수출입 정책 ························································· 162
  • 6. 5. 금융정책 ············································································ 165 6. 1950년대 경제정책의 성과 ················································· 169 제4절 1960~70년대 ···································································· 172 1. 수출진흥 ············································································ 172 2. 정부주도 공업화 ································································ 179 3. 수입자유화 ········································································ 190 4. 차관도입의 급증 ································································ 194 5. 금융억압 ············································································ 200 6. 거시경제의 안정 ································································ 217 7. 노동시장정책 ····································································· 225 제5절 1980년대부터 경제위기 이전까지 ····································· 229 1. 거시경제의 안정화 ····························································· 229 2. 중화학공업 투자조정 및 산업합리화 ·································· 243 3. 금융자율화 ········································································ 248 4. 대외개방 ············································································ 259 5. 경쟁정책 및 재벌정책 ························································ 265 제6절 외환위기의 발발과 극복 ·················································· 274 1. 외환위기의 전개 ································································ 274 2.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정책대응 ········································ 280 3. 경제위기 극복정책의 성과 ················································· 288 제4장 정부역할의 재정립을 위한 과제 ············································ 296 제1절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 297 1. 사유재산권의 보호 ····························································· 297 2. 자원배분의 조정 ································································ 300 3. 소득 및 부의 재분배 ························································· 321
  • 7. 4. 거시경제의 안정화 ····························································· 326 5. 소 결 ··············································································· 334 제2절 경제․사회 여건의 변화 ·················································· 335 1. 전 세계적 경제환경의 변화 ··············································· 335 2. 대내여건의 변화 ································································ 342 제3절 지속적 경제성장을 위한 과제 ·········································· 357 1. 성장전략의 전환 필요성 ···················································· 357 2. 거시경제의 안정화 ····························································· 359 3. 미시적 유인구조의 개선 ···················································· 363 4. 혁신자원의 원활한 공급 ···················································· 371 5. 사회통합의 제고 ································································ 375 제5장 결 론 ················································································ 379 참 고 문 헌 ······················································································ 383 부 록 ······························································································· 405
  • 8. 표 목 차 <표 2- 1> 민간위탁의 다양한 형태 ···························································· 27 <표 2- 2> 서비스 공급의 소유형태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 ························ 28 <표 2- 3> 규제개혁의 요소 ········································································ 31 <표 2- 4> 금리자유화의 추이 ···································································· 34 <표 2- 5> 정보 외부성의 시정을 위한 정부개입의 원칙 ···························· 46 <표 2- 6> 효율성 제고 측면에서 재분배가 바람직한 근거 ························ 58 <표 2- 7> G7 국가의 총재정규모와 사회보장지출 ····································· 59 <표 2- 8> 사회지출의 분류 ········································································ 60 <표 2- 9> OECD 국가의 항목별 사회지출(2003년) ····································· 61 <표 2-10> 네 가지 사회모형별 복지지출 ··················································· 75 <표 2-11> 네 가지 국가유형별 주요 지표 ·················································· 78 <표 2-12> 스웨덴의 노령연금 및 기타 사회보장 수혜자와 취업자 ············· 83 <표 2-13> G7 국가의 연평균 경제성장률 ··················································· 85 <표 2-14> G7 국가와 우리나라의 중앙정부 세율 변화 ······························ 94 <표 2-15> OECD 국가의 항목별 세수비중 ················································· 96 <표 2-16> 소득대체율의 변화 ···································································· 97 <표 2-17> 빈곤인구 1인당 복지지출과 1인당 실질 GDP의 연평균 증가율 · 97 <표 2-18> 고령 및 실업인구 1인당 복지지출의 연평균 증가율 ·················· 98 <표 2-19> OECD국가의 GDP 대비 의료지출 추이 ···································· 103 <표 2-20> 확정기여형 연금을 도입한 나라 ·············································· 105 <표 2-21> 주요국의 물가상승률 목표정책 ················································ 123 <표 2-22> 물가상승률 목표정책을 택하고 있는 나라 ······························· 125 <표 2-23> 선진 각국의 재정준칙 ····························································· 140 <표 3- 1> 귀속재산의 불하실적(1946~58년) ············································ 156 <표 3- 2> 산업부흥 5개년계획(안)의 개요 ··············································· 160
  • 9. <표 3- 3> 대충자금환율과 시장환율 ························································ 163 <표 3- 4> 산업은행 대출금 비중 추이 ····················································· 166 <표 3- 5> 시중은행의 한은에 대한 의존도 ·············································· 167 <표 3- 6> 물가상승률 ·············································································· 167 <표 3- 7> 산업별 성장률과 구성비 추이 ·················································· 170 <표 3- 8> 공업부문별 부가가치 증가율과 구성비 추이 ···························· 170 <표 3- 9> 예금은행의 무역금융 공급 추이 ·············································· 175 <표 3-10> 10대 수출상품의 구성 변화 ····················································· 178 <표 3-11> 중화학공업화 6개 주요 업종 개발계획 내용 ···························· 182 <표 3-12> 중화학공업에 대한 국민투자기금 대출금 비중 ························ 184 <표 3-13> 제조업 내 부문별 차입가용성 및 차입비용 추이 ····················· 185 <표 3-14> 제조업 가동률 추이 ································································· 188 <표 3-15> 부가가치에 의한 산업구조 ······················································· 188 <표 3-16> 관세율 추이 ············································································· 191 <표 3-17> 산업별 수입자유화 추이 ·························································· 194 <표 3-18> 국내금리와 해외금리의 비교 ··················································· 204 <표 3-19> ’8․3 긴급경제조치’의 주요 내용 ············································ 208 <표 3-20> 정책금융 규모 추정치 ····························································· 213 <표 3-21> 금융권역별 정책금융 구성비 추이 ··········································· 214 <표 3-22> 한국은행의 對예금은행 대출금 구성비 ···································· 217 <표 3-23> 주요 정책자금별 예금은행의 중앙은행 차입의존도 ·················· 218 <표 3-24> 본원통화 증가에 대한 기여 ····················································· 219 <표 3-25> 주요국의 소비자물가 상승률 ··················································· 220 <표 3-26> 1975~90년의 주요 거시경제지표 ·············································· 232 <표 3-27> M2 증가율 목표치와 실적치 ···················································· 243 <표 3-28> 자동차․디젤엔진․중전기기 부문의 투자조정 및 산업합리화 · 246 <표 3-29> 1991년의 금리자유화계획 ························································ 249 <표 3-30> 중소기업대출 의무비율 변경현황 ············································· 251 <표 3-31> 일반은행의 총원화대출 중 중소기업 대출의 비중 ··················· 252 <표 3-32> 한국은행 대출제도의 개편(1994. 3. 15) ···································· 254 <표 3-33> 총액대출한도 및 금리 변경 ····················································· 255
  • 10. <표 3-34> 1991~96년간 은행부채의 종류별 증가율 ·································· 257 <표 3-35> 은행의 고유계정 및 신탁계정 자산에서 차지하는 증권의 비중 257 <표 3-36> 금융시장 부문별 성장률 ·························································· 257 <표 3-37> 환율제도 변천과정 ·································································· 261 <표 3-38> 산업집중도 추이 ······································································ 267 <표 3-39> 품목집중도 추이 ······································································ 267 <표 3-40> 공정거래법 위반유형별 사건처리실적 ······································ 269 <표 3-41> 100대 기업의 일반집중도 추이 ················································ 272 <표 3-42> 주요 신용평가기관의 신용등급체계와 한국의 신용등급 추이 ··· 275 <표 3-43> 1990년대 거시지표의 추이 ······················································· 276 <표 3-44> 대외지불부담 추이 ·································································· 276 <표 3-45> 30대 재벌의 수익성(ROA) 추이 ··············································· 277 <표 3-46> 30대 재벌 중에서 1997년 중 부도를 맞은 재벌 ······················· 278 <표 3-47> 부실자산기준의 강화 ······························································· 283 <표 3-48> 고용보험 적용확대 추진과정 ··················································· 287 <표 3-49> 제조업부문 주요 경영지표 추이 ·············································· 289 <표 3-50> 부실금융기관의 정리(2007년 5월 말 현재) ······························· 290 <표 3-51> 한국경제의 성장회계(1980~2005년) ·········································· 293 <표 3-52> 세계 주요 지역의 성장요인 비교(1961~2004년) ························ 295 <표 4- 1> World Bank의 Governance Indicator ··········································· 298 <표 4- 2> 계약이행 강제의 용이성 ·························································· 299 <표 4- 3> 경제성장률 ·············································································· 301 <표 4- 4> 국민계정상의 일반정부 목적별 지출 ········································ 305 <표 4- 5> 중앙정부 통합재정 지출 및 순융자의 기능별 분류 ·················· 306 <표 4- 6> 취학률 및 진학률 ···································································· 308 <표 4- 7> 교육지표: OECD 국가와의 비교 ·············································· 309 <표 4- 8> 출생 시 기대여명 ···································································· 310 <표 4- 9> 영아사망률 ·············································································· 310 <표 4-10> 주택보급률 ·············································································· 312 <표 4-11> 교통부문별 시설스톡 추이 ······················································· 312
  • 11. <표 4-12> R&D 투자규모 및 미국 특허청 특허등록 건수의 국제비교 ····· 314 <표 4-13> 공공신용보증 잔액 ·································································· 316 <표 4-14> OECD 상품시장규제지수에 따른 우리나라의 상품시장규제 현황 · 317 <표 4-15> 진입규제가 존재하는 산업의 수 ·············································· 318 <표 4-16> 2004년의 관세율 ······································································ 318 <표 4-17> 사회복지제도의 발달과정 ························································ 322 <표 4-18> 사회복지․보건 분야 재정투자 추이 ········································ 323 <표 4-19> 물가안정목표의 달성 여부 ······················································· 327 <표 4-20> 한국은행 주요 지표 ································································· 333 <표 4-21> 제조업 GDP 대비 제조업 무역규모 ········································· 339 <표 4-22> 세계 5대 도시의 인구 ····························································· 342 <표 4-23> 서비스 주요 업종의 미국 대비 노동생산성 ······························ 352 <표 4-24> 일반정부 재정지출(2006년) ······················································ 355 <표 4-25> 구동독 및 구서독과 북한 및 남한의 인구 및 경제력 비교 ······ 356 <표 4-26> 주요국의 물가안정목표 ···························································· 360 <표 4-27> 창업에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2005년) ····································· 364 <부표 1> 대미 원화환율 및 한국과 미국의 실질실효환율 ······················ 406 <부표 2> 수출 및 수입 추이 ·································································· 408 <부표 3> 수입자유화율 추이 ·································································· 410 <부표 4> 무상원조․차관․직접투자 도입액(도착기준) ··························· 412 <부표 5> 대외채무 및 대외자산(1) ························································· 414 <부표 6> 대외채무 및 대외자산(2) ························································· 416 <부표 7> 투자율․저축률․경상수지 ······················································ 418 <부표 8> 기업경영분석지표: 제조업 ······················································· 420 <부표 9> 통화량 및 예금 추이 ······························································· 422 <부표 10> 명목 및 실질금리 추이 ··························································· 424 <부표 11> 본원통화 증감에 영향을 미치는 거래(1) ································· 426 <부표 12> 본원통화 증감에 영향을 미치는 거래(2) ································· 428 <부표 13> 노동 관련 지표 ······································································· 429 <부표 14> 통합재정수지 및 재정수지 추정치 ·········································· 430
  • 12. <부표 15> 중앙정부 부채(1) ····································································· 432 <부표 16> 중앙정부 부채(2) ····································································· 434 <부표 17> 재정지출규모 ·········································································· 436 <부표 18> 일반정부의 목적별 지출(1) ······················································ 438 <부표 19> 일반정부의 목적별 지출(2) ······················································ 439 <부표 20> 조세수입 및 국민부담률 ·························································· 440 <부표 21> 제조업 출하액, 사업체 수, 월평균 종사자 수 ·························· 442 <부표 22> 산업재해보상보험 적용대상의 확대 ········································· 443 <부표 23> 건강보험 적용대상의 확대 ······················································ 443 <부표 24> 국민연금 적용대상의 확대 ······················································ 444
  • 13. 그 림 목 차 [그림 2- 1] 공공재의 개념 ········································································· 13 [그림 2- 2] 독점가격과 경쟁가격 ······························································· 15 [그림 2- 3] 공해에 대한 피해보상이 이루어질 때의 생산량 및 가격 변화 · 17 [그림 2- 4] 죄수의 딜레마 ········································································· 20 [그림 2- 5] 상품시장규제(PMR)의 변화 ······················································ 32 [그림 2- 6] 근로보호법률(EPL)의 경직성 변화 ··········································· 38 [그림 2- 7] 노동시장 경직성과 상품시장 경직성(2003년) ··························· 39 [그림 2- 8] 고용보호법률의 경직성과 실업급여 수혜자의 비율 ·················· 40 [그림 2- 9] 누진세․비례세․역진세 ·························································· 62 [그림 2-10] 유럽의 사회모형 ······································································ 75 [그림 2-11] 고용률과 빈곤탈출확률 ···························································· 76 [그림 2-12] 스웨덴과 우리나라의 1인당 국민소득(GNI) ······························ 80 [그림 2-13] 1인당 GDP(1970년)와 1인당 GDP 증가율(1970~2005년) ··········· 81 [그림 2-14] 고용률(1984년)과 고용률 증가폭(1984~2005년) ························· 81 [그림 2-15] 남성 근로연령층(15~64세)의 경제활동참가율 ··························· 86 [그림 2-16] 여성 근로연령층(15~64세)의 경제활동참가율 ··························· 87 [그림 2-17] 고령층(55~64세)의 경제활동참가율 ·········································· 87 [그림 2-18] G7 국가의 일반정부 재정수지 ················································· 90 [그림 2-19] OECD 국가의 일반정부 총부채(2006년 말) ······························ 90 [그림 2-20] OECD 국가의 국민부담률 ························································ 91 [그림 2-21] 노인인구(65세 이상)의 비중 ···················································· 91 [그림 2-22] 영국의 소비자물가지수(1264년=100) ······································· 118 [그림 2-23] OECD 국가들의 물가상승률과 경제성장률 ····························· 120 [그림 2-24] 물가상승률과 실업률 ····························································· 122 [그림 2-25] 각 환율제도를 택하고 있는 나라의 비중 ····························· 126 [그림 2-26] 자본계정거래를 자유화한 국가의 비율 ·································· 128
  • 14. [그림 2-27] 정보통신비용의 급감과 인터넷 사용의 확대 ·························· 128 [그림 2-28] 해외자산과 해외부채 ····························································· 129 [그림 2-29] OECD 국가들의 물가상승률과 환율절하율 ····························· 130 [그림 2-30] 일본의 재정추이 ···································································· 132 [그림 3- 1] 경제성장률과 소득분배(1965~89년) ········································ 144 [그림 3- 2] 대미 실질환율 및 실질실효환율 ············································· 174 [그림 3- 3] 수출 및 수입 추이 ································································· 177 [그림 3- 4] 법인기업의 유효한계세율 ······················································· 185 [그림 3- 5] 수입자유화율 추이 ································································· 193 [그림 3- 6] 무상원조․차관․직접투자 도입액(도착기준) ·························· 196 [그림 3- 7] 대외채무 및 대외자산 잔고 ··················································· 197 [그림 3- 8] M2 및 예금은행 대출 대비 해외부채 ···································· 198 [그림 3- 9] 투자율․저축률․경상수지 ····················································· 198 [그림 3-10] 제조업의 부채비율과 이자보상비율 ······································· 199 [그림 3-11] 제조업의 매출액 영업이익률과 경상이익률 ···························· 200 [그림 3-12] 통화량 및 예금 추이 ····························································· 203 [그림 3-13] 통화량 증가율 및 대미 달러환율 절하율 ······························· 205 [그림 3-14] 금융억압이 자금공급과 금리에 미치는 영향 ·························· 209 [그림 3-15] 실질금리 추이 ······································································· 210 [그림 3-16] 자금배정의 효율성이 사채시장 규모에 미치는 영향 ·············· 212 [그림 3-17] 사채금리와 예금은행 일반대출금리 사이의 차이 ··················· 215 [그림 3-18] 본원통화 증가에 대한 기여 ··················································· 219 [그림 3-19] 물가상승률 ············································································ 220 [그림 3-20] 노동시장 지표 ······································································· 227 [그림 3-21] 노사분규 건수 ······································································· 228 [그림 3-22] 실질성장률 및 수출증가율 ····················································· 230 [그림 3-23] 재정적자 추이 ······································································· 234 [그림 3-24] Hodrick-Prescott 필터를 이용하여 추세선을 제거한 결과 ········ 235 [그림 3-25] 한은의 對정부 純대출잔고 ····················································· 236 [그림 3-26] 중앙정부부채 및 채무보증 ····················································· 237
  • 15. [그림 3-27] 중앙정부 재정지출 및 수입 ··················································· 238 [그림 3-28] 국민계정상의 일반정부 목적별 지출 ······································ 239 [그림 3-29] 국민부담률 및 조세부담률 추이 ············································· 240 [그림 3-30] 정부 및 예금은행에 대한 한은대출과 통안증권 잔고(말잔) ···· 240 [그림 3-31] 해외순자산과 통안증권 및 외평채 잔고(말잔) ························ 241 [그림 3-32] 월별 대미환율(1960. 1~2008. 5) ············································ 262 [그림 3-33] 항목별 순자본유입의 규모 ····················································· 264 [그림 3-34] 제조업 출하액, 사업체 수, 월평균 종사자 수 추이 ················ 266 [그림 3-35] 주요 정책과 환율 추이(1997. 7~1998. 3) ································ 278 [그림 4- 1] OECD 국가의 기록된 고의적 살인율 ····································· 299 [그림 4- 2] The Times誌가 선정한 세계 200대 대학의 국가별 수 ············ 310 [그림 4- 3] 연령구조의 차이를 감안한 OECD 국가의 사망률(2003년) ······ 311 [그림 4- 4] 주택건설호수 ········································································· 311 [그림 4- 5] 한국의 R&D 지출 추이 ························································· 313 [그림 4- 6] 각국의 R&D 지출 ·································································· 314 [그림 4- 7] 재정융자 잔액 ······································································· 316 [그림 4- 8] 해외직접투자 저량(2005년) ···················································· 319 [그림 4- 9] 외국인 또는 외국출생 근로자의 비율(2004년) ························ 320 [그림 4-10] 지니계수 추이 ······································································· 324 [그림 4-11] 중산층과 빈곤층의 비중 변화 ················································ 324 [그림 4-12] 외환보유고 증가와 대미환율 절상률(2004. 1~2008. 6) ············ 329 [그림 4-13] 재정정책을 통한 단기적 경기안정화 ······································ 331 [그림 4-14] 통합재정 지출 및 순융자와 통합재정 수입의 증가율 ············· 332 [그림 4-15] 선진국의 제조업제품 수입 중 개발도상국의 비중 ·················· 338 [그림 4-16] 부품․소재가 총수입․총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동아시아 국가) · 339 [그림 4-17] 도시의 거주여건(liveability)과 국민소득 ·································· 342 [그림 4-18] 금융연관비율 추이 ································································· 345 [그림 4-19] 일반은행의 형태별 원화대출금 ·············································· 345 [그림 4-20] 회사채(장외, 3년, 우량물) 금리 ·············································· 346 [그림 4-21] 대기업 대비 중소기업의 생산성과 임금(제조업) ···················· 348
  • 16. [그림 4-22] 제조업 대비 서비스업의 노동생산성(2003년) ·························· 349 [그림 4-23] 제조업의 비중 ······································································· 350 [그림 4-24] 서비스업의 비중 ···································································· 350 [그림 4-25] 제조업 대비 서비스업의 노동생산성 ······································ 351 [그림 4-26] 부모의 교육수준과 자식의 고등교육 참여율 ·························· 353 [그림 4-27] 관리대상수지 전망 및 실적 ··················································· 362 [그림 4-28] 국가부채 전망 및 실적 ·························································· 362 [그림 4-29] OECD 국가의 법인세율(2007년) ············································· 367 [그림 4-30] 개인소득세의 임금수준별 세율(2006년) ·································· 370
  • 17. 참 고 목 차 <참고 1> 각국의 민영화 추이 ···································································· 25 <참고 2> 스웨덴 사회보험제도의 변천 ······················································ 98 <참고 3> 스웨덴의 연금개혁 ···································································· 103 <참고 4> 스웨덴의 시장형 기제 도입현황 ··············································· 108 <참고 5> 잠재성장률 ··············································································· 115
  • 18. 요 약 한국은 1960년대에 본격적인 정부주도의 성장전략을 추구한 이후 전 세계가 주목하는 경제성장과 사회발전을 이루었다. 세계적으로 개발도 상국 가운데 이처럼 오랜 기간 동안 성장을 유지한 나라는 한국을 비롯 한 동아시아 국가에 국한되어 있다. 이들 나라의 경제성장과정에서 각 국 정부가 수행한 역할에 대해서는 다양한 설명이 가능하다. 그리고 정 부의 역할이 어떻게 변해왔으며 어떻게 변하는 것이 바람직한가에 대해 서도 다양한 의견이 제시되고 있다. 본고에서는 전 세계적으로 정부의 경제적 역할이 어떻게 바뀌고 있는가를 살펴본 후에, 이런 관점에서 한 국정부가 수행한 경제적 역할을 총괄적으로 평가하고 앞으로의 과제를 제시하고자 한다.1) 1.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 전통적으로 정부의 경제적 역할은 ① 사유재산권의 보호, ② 시장실 패의 교정, ③ 가치재의 공급, ④ 소득과 부의 재분배, ⑤ 거시경제의 안 정화로 구분된다. 시장실패의 교정이란 자원배분을 민간시장에만 의존 할 경우 발생하는 시장실패(market failure)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정책 활동 일반을 말한다. 가치재의 공급이란 국민들이 인간다운 삶을 영위 하기 위해 필요한 재화를 공급하는 일을 말한다. 소득과 부의 재분배란 사회적 형평성을 제고하기 위해 조세 및 지출 정책을 통해 소득과 부를 1) 보다 간략한 형태로 출간된 논문으로는 고영선(2007a)을 참조하라.
  • 19. 2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계층 간에 재분배하는 일을 말한다. 마지막으로 거시경제의 안정이란 장기적으로 안정적인 경제성장을 이루면서 단기적으로 경기변동의 폭 을 줄여나가는 일을 말한다. 각국은 이러한 각 영역에서 가능한 한 정부의 역할을 줄이고 민간의 역할을 늘리며, 정책의 예측 가능성을 높임으로써 시장기구의 원활한 작동을 돕는 방향으로 정책을 선회하고 있다. 시장실패의 교정을 위해 설치한 공기업을 민영화하여 시장으로 돌려보내고, 상품시장․금융시 장․노동시장의 규제완화를 추진하고 있다. 재분배를 위한 사회보장 및 사회서비스 공급에 있어서는 경쟁체제를 확대하는 추세이며, 거시경제 정책에 있어서는 물가안정목표제, 중기재정관리체계, 자유변동환율제도 를 도입하고 있다. 그러나 주의할 점은 이러한 변화가 정부역할의 전방 위적 축소를 의미하지는 않는다는 점이다. 많은 분야에서는 시장개입이 줄어들고 있지만, 본질적으로 시장실패가 남아 있는 분야에서는 오히려 강화되고 있다. 또한 소득재분배정책의 부분적인 개편에도 불구하고 복 지국가의 전반적인 후퇴는 목격되고 있지 않다. 2. 한국경제의 발전과정 한국은 1960년대 이래 정부주도의 성장전략을 통해 높은 경제성장을 달성하였다. 수출산업 및 중화학공업과 같은 특정 부문을 집중 지원하 기 위해 금융억압(financial repression), 높은 수입장벽, 독과점 보장 등의 수단을 동원하였다. 이러한 전략은 일정한 성과를 낳기도 하였으나 동 시에 많은 부작용을 배출하였다. 중화학공업의 과잉투자, 재벌의 경제력 집중, 물가불안, 노동운동의 탄압이 그것이다. 또한 정부와 민간 사이에 위험공유체제가 형성되었고, 이로 인해 기업 및 금융 부문에 광범위한 부실이 누적되었으며, 결국 경제위기로 이어졌다. 무엇보다도 정치인, 관료, 일반국민 모두 정부의 능력에 대해 과신하는 경향이 생겼으며, 이 는 시장경제질서의 구축에 큰 걸림돌이 되었다. 경제위기는 이러한 문 제를 해결하는 계기가 되었다. 그러나 아직도 과거의 유산을 완전히 청 산하지는 못하고 있다. 정부주도의 성장전략 가운데 특히 논란이 많은 부분은 중화학공업
  • 20. 요 약 3 육성정책이다. 일부에서는 동태적 비교우위의 관점에서 중화학공업화가 상당한 성과를 거둔 것으로 평가한다. 그러나 다른 동아시아 국가는 한 국과 같은 정도의 정부개입 없이 한국보다 더 높은 성장을 달성했던 점 을 감안하면 이 주장은 설득력이 떨어진다. 이 정책이 어느 정도 성과를 거둘 수 있었던 것은 해외시장 지향성을 제일의 전략으로 삼았기 때문 으로 추측된다. 한국정부는 중화학공업에서 규모의 경제를 실현하기 위 해 수출시장 확보가 필수적임을 처음부터 분명히 인식하고 있었다. 그 리고 중화학공업화를 통해 산업구조를 고도화하고 수출 100억달러를 달 성하고자 하였다. 이러한 해외시장 지향성은 중화학공업화에 참여한 민 간기업들을 국제경쟁에 노출시킴으로써 빠른 생산성 향상과 국민소득 증대에 기여하였던 것이다. 3. 정부역할의 재정립을 위한 과제 현재 진행되고 있는 중요한 여건 변화 가운데 전 세계적으로 목격되 는 것은 세계화․지식기반경제․도시화의 추세이다. 특히, 산업 내 무역 의 증대는 비교우위보다 규모의 경제가 교역패턴을 결정짓는 요소로 더 중요한 자리를 차지하고 있음을 의미하며, 어떤 제품이 주력 수출상품 으로 부상할 것인지 사전에 예측하기 어려워졌음을 의미한다. 그리고 한국에서 대내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환경 변화로는 한국과 선진국 사이 의 기술격차 해소, 금융시장의 발달, 소득분배의 악화를 들 수 있다. 특 히, 기술격차 해소는 기술투자의 성공 여부에 대한 불확실성이 높아졌 고 이에 관한 정부의 정보우위도 사라졌음을 의미한다. 지금까지 한국에서 정부부문이 수행한 역할은 대체로 긍정적인 것으 로 평가된다. 그러나 시대 변화에 맞추어 분야별로 역할을 재정립할 필 요가 존재한다. 과거 시장이 발달하지 않았을 때는 정부가 주도적인 역 할을 수행하는 것이 바람직할 수도 있었지만, 현재와 같은 상황에서는 시장주도의 경제성장이 보다 바람직하다. 이것은 정부가 아무것도 하지 말아야 한다는 것을 의미하지 않는다. 그 반대로, 정부는 민간 경제주체 들이 생산적 활동에 매진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 즉, 거시경제 의 안정화, 미시적 유인구조(기업의 혁신․투자․고용 유인 및 개인의
  • 21. 4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근로․저축 유인)의 개선, 혁신자원(금융․기술․인적자원)의 원활한 공 급, 사회통합의 제고를 위해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특히, 대내외 개방의 확대 및 경쟁정책의 강화는 기업의 혁신유인을 높여 생산성 증대에 기여 한다. 정부주도로 R&D 투자를 확대하는 것보다는 경쟁여건을 제고하는 것이 국민경제의 생산성 증대에 더 효과적이라는 사실을 인식할 필요가 있다. 또한 생산성이 높은 부문으로 자금이 원활히 공급되고 구조조정이 원활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각종 금융시장제도를 개선해야 한다. 다른 한편으로 정부가 하지 말아야 할 것들도 있다. 예를 들어, 단기 적 경기조절은 통상적으로 통화당국이 물가안정을 도모하기 위한 통화 정책의 일환으로 수행해야 한다. 환율의 추세적 움직임을 바꾸기 위한 외환시장의 개입 역시 정부가 하지 말아야 할 것 중의 하나이다. 또 특 정 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산업정책은 정보 외부성과 같은 특정의 시장 실패를 치유할 수 있을 경우에만 시행되어야 한다. 중소기업․농업 등 생산성이 낮은 부문에 대한 각종 정부지원 역시 재고되어야 한다. 경제 성장과 사회발전은 이러한 각종 제도와 정책이 합리적으로 설계되어 기 대했던 효과를 발휘할 때 그 효과들이 모여서 결과적으로 얻어지는 혜 택이다.
  • 22. 제1장 서 론 한국은 1960년대에 본격적인 정부주도의 성장전략을 추구한 이후 전 세계가 주목하는 경제성장과 사회발전을 이루었다. 한국의 1인당 소득 은 2007년 가격으로 1960년 138만원에서 2007년 1,863만원으로 13.5배 증가하였고, 미국 대비 비율은 1970년 16%에서 2006년 52%로 상승했다. 이와 함께 삶의 질도 빠르게 개선되어 평균수명은 1960년 52.4세에서 2006년 79.2세로 1.5배가 되었으며, 영아사망률은 1960~65년 출생 1,000 명당 70.0명에서 2000~05년 4.7명으로 크게 줄어들었다. 정치적으로는 권위주의에서 탈피하여 민주주의적 사회질서가 정착되어 가고 있다.2) 세계적으로 개발도상국 가운데 이처럼 오랜 기간 동안 성장을 유지 한 나라는 많지 않다(World Bank[1993]). 많은 개발도상국들은 선진국과 의 소득격차가 더욱 벌어지는 현상을 경험하였다. 또 몇 년간 높은 성장 률을 보이더라도 다시 성장이 둔화되어 결국 선진국 따라잡기에 실패하 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이에 반해 한국을 비롯한 동아시아 국가들은 지속적 경제성장(sustained growth)을 통해 선진국과의 소득격차를 줄여 가고 있다. 이처럼 유독 동아시아 국가들만 지속적 경제성장에 성공한 이유에 대해 지금까지 많은 논의가 있어 왔다. 예를 들어, World Bank(1993)는 2) 자료의 출처는 다음과 같다. 한국의 1인당 소득은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 (http://ecos. bok.or.kr), 미국의 1인당 소득은 OECD(http://www.oecd.org), 평균수명은 OECD(上同) 및 통계청 국가통계포털(http://kosis.go.kr), 영아사망률은 국가통계포털 (上同)이다.
  • 23. 6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동아시아 국가들의 성공요인으로 거시경제의 안정, 인적자원에 대한 투 자, 국제무역을 통한 세계시장과의 통합, (비교적) 깨끗하고 효율적인 관 료제도 등을 꼽는다. 즉, 정부가 시장의 발전에 필요한 기초여건들을 충 실히 제공했기 때문에 지속적 성장이 가능했다는 것이다. 이러한 입장 은 시장친화적 견해(market-friendly view)라 불린다. 이에 반해 Amsden (1989), Wade(1990) 등 개발국가적 견해(developmental-state view)를 지지 하는 사람들은 개발도상국에 존재하는 광범위한 시장실패를 치유하기 위해 정부가 적극적으로 시장에 개입하였기 때문에 동아시아 국가들이 성공할 수 있었다고 주장한다. Rodrik(2006) 역시 나라마다 직면하고 있 는 성장저해요인이 다르기 때문에 때로는 정부의 적극적이고 재량적인 시장개입정책이 성장촉진에 가장 효과적일 수 있다고 주장한다. 한 가지 주의할 점은 이러한 논의가 경제개발 초기단계에 관한 논의 라는 점이다. 개발국가적 견해에서조차 어느 정도 경제개발이 이루어지 고 시장이 성숙한 후에도 시장개입이 지속되어야 한다고 말하지는 않는 다. 실제로 한국에서는 1980년대 들어 정부가 적극적 시장개입에서 점 차 벗어나 본격적으로 대외개방을 추진하기 시작했다. 1997년에 발생한 경제위기는 이 추세를 가속화시켰다. 일부에서는 이러한 변화가 IMF 등 국제기구와 그 배후에 있는 선진대국들의 강압에 의해 이루어진 것으로 본다.3) 그러나 그보다는 그동안 한국의 경제규모가 커지고 상품․금 융․노동 등 각 부문의 시장이 심화됨에 따라 정부가 시장을 통제하는 일이 근본적으로 불가능해진 결과일 가능성이 높다. 경제위기는 단지 이러한 변화에 있어 촉매역할을 하였을 뿐이라는 이야기이다. 한국뿐 아니라 다른 나라에서도 대내외 여건이 바뀜에 따라 정부의 역할은 끊임없이 재정립되어 가고 있다. 인류의 긴 역사에서 근대적 의 미의 정부가 등장한 것은 비교적 최근의 일이라 할 수 있다. “정부의 소 유권과 지배권은 국민에게 있고 정부의 목적은 국민후생의 증대에 있다 (government of the people, by the people, for the people)”는 원칙은 19세 기 이후에 확립된 것이다. 그러나 이러한 원칙이 확립된 뒤에도 정부가 수행하는 구체적인 역할은 많은 변천을 겪어 왔다. 20세기 초까지 정부 3) 예를 들어, Stiglitz의 신문기고(스티글리츠[2008. 12. 8])를 참조하라.
  • 24. 제1장 서 론 7 의 역할은 국방․치안 등 기본적인 공공재의 공급에 주로 국한되었다. 19세기 말에 독일 등 일부 국가에서 사회보장제도가 도입되기 시작하였 으나 그 범위는 제한적이었다. 그 후 20세기 들어 대공황과 세계대전을 겪으면서 많은 선진국에서는 정부규모가 급증하고 경제․사회의 여러 분야로 정부의 활동영역이 급격히 넓어졌다. 이에 대한 반작용으로 1970년대 이후에는 정부와 시장의 역할을 재정립하기 위한 노력이 나타 나고 있다. 제2장에서 설명하는 것처럼 정부가 수행하는 경제적 역할은 사유재 산권의 보호, 시장실패의 교정, 가치재의 공급, 소득과 부의 재분배, 거 시경제의 안정화로 구분될 수 있다. 각국은 이러한 각 영역에서 가능한 한 정부의 역할을 줄이고 민간의 역할을 늘리며, 정책의 예측 가능성을 높임으로써 시장기구의 원활한 작동을 돕는 방향으로 정책을 선회하고 있다. 예를 들어, 시장실패의 교정을 위해 설치한 공기업을 민영화하여 시장으로 돌려보내고, 상품시장․금융시장․노동시장의 규제완화를 추 진하고 있다. 재분배를 위한 사회보장 및 사회서비스 공급에 있어서는 경쟁체제를 확대하는 추세이며, 거시경제정책에 있어서는 물가안정목표 제, 중기재정관리체계, 자유변동환율제도를 도입하고 있다. 그러나 주의할 점은 이러한 변화가 정부역할의 전방위적 축소를 의 미하지는 않는다는 점이다. 많은 분야에서는 시장개입이 줄어들고 있 지만, 본질적으로 시장실패가 남아 있는 분야에서는 오히려 강화되고 있다. 경쟁정책 및 금융시장감독이 대표적인 예이다. 최근 미국과 유럽 에서 시작한 금융위기에 대응하여 각국이 금융시장을 안정시키기 위한 응급조치를 취하면서 다른 한편으로 금융위기의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 금융감독체계의 개편에 관한 논의를 시작하고 있는 것은 정부의 역할 이 여전히 필수적임을 보여준다. 또 정부실패와 마찬가지로 시장실패 역시 현존하는 위험이며, 경제․사회 여건의 변화에 따라 새로운 형태 로 이러한 위험이 시현되었을 때 현명하게 대응하는 일이 중요함을 보 여준다. 후발 개도국인 한국에서 정부의 일차적인 역할은 경제성장을 촉진하 는 데 두어졌다. 제3장에서 설명하는 것처럼 개발연대 동안 정부는 금 융․노동․상품 시장에 대한 광범위한 직접적 개입을 통해 빠른 성장을
  • 25. 8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달성하였다. 이러한 개입은 외부효과, 정보 비대칭성, 금융시장의 미발 달과 같은 시장실패의 논리에 근거한 것이었다. 정부의 시장개입은 수 출과 투자를 촉진하여 세계에서 보기 드문 경제성장을 일구어내었다. 그러나 다른 한편으로 많은 부작용도 낳았는데, 그러한 부작용으로는 금융억압(financial repression)으로 인한 금융산업의 자생력 상실, 정부와 민간 사이의 위험공유(co-insurance)로 인한 기업부문의 부채누적과 금융 부문의 부실화, 중화학공업화와 산업구조조정 과정에서 발생한 재벌로 의 경제력 집중, ‘성장통화’의 공급에 초점을 맞춘 통화정책으로 인한 높은 물가상승률, 정치적 억압에 따른 민주주의의 미발달과 국가적 자 치능력의 미개발을 들 수 있다. 1997년의 경제위기는 기업 및 금융 부문의 부실을 뒤늦게 해소하고 위험공유체제를 청산하는 계기를 마련하였다. 또한 대외개방, 금융감독, 통화정책, 기업지배구조, 노동시장정책 등의 분야에서 그동안 미루어 왔 던 개혁을 추진할 수 있는 동력을 제공하였다. 이러한 개혁은 모두 정부 와 시장의 역할을 재정립하는 데 초점이 맞추어졌다. 민간의 자기책임 원칙을 확립하고, 시장경쟁을 활성화하며, 정부의 직접적 통제와 간섭을 줄이는 데 있어 큰 진전을 이루었다. 그러나 한국에서 정부의 불합리한 시장개입이 완전히 종식된 것은 아니다. 금융․의료․교육․문화․정보통신 등의 산업에서는 정부의 보 호 및 육성 정책이 아직도 많이 남아 있고 일부 강화되기도 한다. 이것 은 정책담당자나 일반국민들의 마음속에 정부개입에 기반한 과거 성장 전략의 성공사례가 너무나 뚜렷한 기억으로 남아 있기 때문이다. 반면 정부개입이 낳은 여러 문제점에 대해서는 충분한 인식이 이루어져 있지 않기 때문이다. 한국경제가 새로운 환경에서 다시 한 번 도약하기 위해 서는 정부가 세계적 추세에 맞추어 각 부문에서 불필요한 시장개입을 줄이고 반드시 필요한 역할은 강화해야 한다. 제4장에서 설명하는 것처 럼 현시점에서 특히 중요한 과제는, 거시경제의 안정성을 제고하고, 기 업․근로자․소비자들의 미시적 유인구조를 개선하며, 인력․기술․자 본 등 혁신자원을 원활히 공급하는 일이다. 또한 사회통합을 제고하기 위한 정부의 역할도 강화해야 한다. 본 연구보고서는 현시점에서 정부와 시장의 상호관계를 어떻게 정의
  • 26. 제1장 서 론 9 하고 정부의 역할을 어떻게 정립해야 하는가에 대한 논의에 기여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이를 위해 제2장에서는 전 세계적으로 정부의 경제 적 역할이 어떻게 바뀌고 있는가를 살펴본다. 특히, 각국이 민영화, 민간 위탁, 규제개혁 등을 통해 시장의 영역을 확장하는 한편 정책의 예측 가 능성 제고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점을 강조한다. 이어서 제3장에서는 한 국의 경제발전과정을 설명한다. 그 초점은 정부와 민간 사이의 왜곡된 관계가 어떤 역사적 배경하에 형성되었으며 경제위기를 거치면서 어떻 게 변하였는가를 살펴보는 데 있다. 제4장에서는 지금까지 한국정부가 수행한 경제적 역할을 총괄적으로 평가하고 앞으로의 과제를 제시한다. 본 연구보고서는 종합적인 시각으로 향후 경제정책의 방향을 제시하 고자 한다. 이를 위해 경제정책의 거의 모든 분야를 논의에 포함시키고 있으며, 역사적 고찰까지 포함하고 있다. 또한 가능한 한 많은 문헌을 참고하여 중립적 입장에서 논의를 전개하고 있다. 이러한 접근방법의 단점은 자칫 논의가 너무 길어지거나 초점이 산만해질 수 있다는 것이 다. 이러한 과오의 가능성에도 불구하고, 지금까지 국내에서는 사례를 찾아보기 어려운 새로운 시도라는 점에서 독자들이 인내를 갖고 본 연 구보고서를 읽어줄 것을 기대한다.
  • 27. 제2장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4) ‘공공성’은 정책논의에서 자주 등장하는 단어이다. 어떤 사람들은 방 송․의료․교육 등의 분야에 정부가 깊이 간여해야 한다는 주장의 근거 로 이들 분야의 공공성을 거론한다. 그러나 이들이 말하는 공공성이 무 엇을 의미하는지 명확히 알기는 어려운데, 대개 ‘정부가 당연히 해야 할 일’ 정도의 의미를 갖는 것으로 보인다. 이 경우 공공성이 있으므로 정 부가 관여해야 한다는 주장은 동어반복(tautology)에 불과하다. 또 일부 에서는 ‘공공성’을 ‘공공재’와 동일시하고, 공공재만으로는 정부개입을 정당화하기 어렵다고 지적한다(현진권[2008]). 그러나 다음에 설명하듯 이 공공재의 공급은 정부의 여러 가지 역할 가운데 하나에 불과하므로 이 지적은 큰 의미를 갖지 못한다. 공공성의 개념에 대한 이러한 혼란은 정부의 역할에 대한 명확한 이해가 필요함을 말해준다. 전통적으로 정 부의 경제적 역할은 ① 사유재산권의 보호, ② 시장실패의 교정, ③ 가 치재의 공급, ④ 소득과 부의 재분배, ⑤ 거시경제의 안정화로 구분된 다.5) 이하에서는 이러한 정부의 기능에 대해 자세히 살펴본다.6) 4) 본 장은 그동안 필자가 지속적인 관심을 가지고 수행하였던 ‘정부의 역할’에 관한 일련의 연구(고영선[1997, 1998a], 고영선․윤희숙[2006], 고영선․김정호[2007])에 기초한 것이다. 5) 한편 Musgrave(1959)는 재정의 역할을 ① 자원배분 조정(allocation), ② 소득 재분배 (distribution), ③ 거시경제 안정화(stabilization)로 구분한다. 본고에서는 재정보다 넓 은 정부의 경제적 역할을 본문에서와 같이 다섯 가지로 구분하였다. 이 가운데 ‘사 유재산권의 보호’는 정부의 최소기능에 해당한다(Inman[1985]). 또 ‘시장실패의 교 정’과 ‘가치재의 공급’은 Musgrave(1959)의 ‘자원배분 조정’에 해당한다. 6) 여기에서 ‘정부’란 중앙정부와 지방정부를 포괄하는 것으로서 본 보고서에서는 이
  • 28. 제2장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 11 제1절 사유재산권의 보호 사유재산권은 개인이 재산을 소유하고 그것을 자유의사에 따라 관 리․사용․처분할 권리, 그리고 이 과정에서 발생하는 이득을 소유할 권리를 말한다. 사유재산권을 보호하는 일은 국가의 가장 기본적인 임 무라 할 수 있다. 사유재산권의 보호는 개인의 신체적 안전에 대한 보호 를 포함하며, 타인의 부당한 간섭 없이 정치․경제․사회․문화적 활동 을 영위할 수 있는 권리의 보호를 포함한다. 이런 의미에서 사유재산권 의 보호는 보다 광범위한 개인의 자유를 보호하는 일과 밀접한 관련을 갖는다. 사유재산권의 보호가 이루어지지 않는 상황에서는 각 개인이 생산적 활동을 추구하더라도 이로부터 실제로 이득을 얻고 이를 마음대로 처분 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할 수 없다. 따라서 사유재산권의 보호는 경제성 장의 가장 중요한 요인으로 알려져 있는데, 최근 제도주의적 접근에 따 른 일련의 연구는 이를 실증적으로 보여주고 있다(Aron[2000]; Acemoglu, Johnson, and Robinson[2001, 2004]; Beck, Demirgüç-Kunt, and Levine[2003]; Rodrik, Subramanian, and Trebbi[2004]; Acemoglu and Johnson[2005]). 사유재산권의 보호는 때로 정부의 다른 역할과 상충하기도 한다. 특 히, 정부가 조세를 부과하는 일은 강제성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사유재 산권에 대한 침해라 해석될 여지가 있다.7) 그 외에도 다음에 설명하듯 이 가치재의 공급이나 소득 및 부의 재분배를 위한 정부의 시장개입이 사유재산권 또는 개인자유를 침해할 가능성이 제기될 수 있다. 이런 이 유로 Nozick(1974)과 같은 자유론자(libertarian)는 정부의 역할이 사유재 산권의 보호에 그쳐야 한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현재 정부의 역할이 사 유재산권 보호에만 국한되어 있는 나라는 찾아볼 수 없다. 들을 구분하고 있지 않다. 그러나 실제로 이들의 역할은 상이한 측면이 있으며 이들 간의 역할분담은 또 다른 중요한 논의의 주제이다. 이에 대해서는 고영선(근간)을 참조하라. 7) 예를 들어, 1894년에 미국 연방대법원은 개인소득세 부과를 위헌으로 판정하였는데, 헌법 개정이 이루어진 후에야 연방정부는 개인소득세를 도입할 수 있었다(Alesina, Glaeser, and Sacerdote[2001], p.221).
  • 29. 12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사유재산권의 보호는 구체적으로 국방․사법․치안 등의 공공서비 스를 통해 이루어진다. 특히, 개인의 재산과 생명을 보호하고 개인 간의 경제적 분쟁을 해결해 주는 사법제도는 사유재산권 보호에 있어 핵심적 인 역할을 수행한다. 또한 사유재산권의 일종인 지적재산권을 보호하기 위한 특허제도가 거의 모든 나라에서 시행되고 있다.8) 제2절 시장실패의 교정 시장실패(market failure)란 개별 경제주체의 의사결정에만 의존할 경 우 개개인의 후생이 극대화되지 못하는 수준에서 경제활동이 이루어지 는 상황을 말한다. 정부는 시장실패를 교정함으로써 어느 누구의 후생 도 감소시킴이 없이 다른 누구의 후생을 증대시킬 수 있다. 즉, 파레토 개선(Pareto improvement)을 도모할 수 있다. 아래에서는 먼저 시장실패 의 이유를 살펴본다. 이어서 시장실패를 치유하기 위한 정부개입이 어 떤 한계를 갖는지 설명하고, 시장실패와 정부실패 사이에서 균형을 찾 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진행되고 있는 민영화․민간위탁 등의 시장기 제 도입, 상품․금융․노동 시장의 규제개혁, 그리고 산업정책의 역할 재정립에 대해 논의하기로 한다. 1. 시장실패의 이유 가. 공공재의 존재 시장실패의 첫째 이유는 공공재(public goods)의 존재이다. 공공재의 첫 번째 특징은 같은 재화를 여러 주체가 소비하든지 혼자 소비하던지 개개인의 효용이 변하지 않는다는 데 있다(Samuelson[1954, 1955]). 이를 흔히 소비의 非競合性(non-rivalry)이라 부른다. 예를 들어, 깨끗한 거리는 8) 그러나 지적재산권의 경우에도 정부가 무한한 보호를 제공하는 것은 아니다. 보다 많은 사람들이 혜택을 공유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일정 기간만 지적재산권을 보호 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 30. 제2장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 13 [그림 2-1] 공공재의 개념 ΣMB(4) ΣMB MB MB(4) MB(3) 0 3 4 N MC 고용된 청소부의 수 한계편익(MB)과 한계비용(MC) 보는 사람의 마음을 즐겁게 하는데, 보는 사람이 늘어나더라도 개개인 의 즐거움이 감소하지는 않는다.9) 이러한 공공재는 시장에서 충분히 공 급되지 않는 경향이 있다. 거리청소의 예를 들어 설명하면 다음과 같다. 거리청소를 위해서는 청소부를 고용해야 하는데, 청소부를 더 많이 고용할수록 거리를 더 깨 끗이 청소할 수 있다고 하자. [그림 2-1]에서 청소부 1명을 고용하는 데 드는 한계비용은 MC로 표시되어 있다. 그리고 어느 한 사람의 한계편 익은 MB로 표시되어 있다. 고용된 청소부의 수가 늘어날수록 한계편익 은 줄어든다. 이 사람의 입장에서는 자신의 비용으로 3명의 청소부를 고 용할 때 한계편익과 한계비용이 일치(MB(3)=MC)하여 비용 대비 효용을 극대화하게 된다. 1명을 더 고용할 경우에는 한계편익이 한계비용을 미 달(MB(4)<MC)하여 비용 대비 효용을 극대화할 수 없다. 이제 모든 사람이 이 사람과 같은 선호도를 가지고 있다고 하자. 이 경우 다른 어느 누구도 자신의 비용으로 1명을 더 고용하여 거리를 더 깨끗이 만들 유인이 없다. 개인의 입장에서 1명을 더 고용하여 거리를 더 깨끗이 만들 때 얻는 한계편익이 한계비용을 미달(MB(4)<MC)하기 9) 이에 반해 私用財(private goods)의 경우 한 사람의 소비증가는 다른 사람의 소비감 소를 수반한다.
  • 31. 14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때문이다. 따라서 거리청소를 개인의 선택에 맡겨둘 경우 사회 전체적 으로 3명의 청소부만을 고용하게 된다. 그러나 사람들이 얻는 한계편익 을 모두 합할 경우 이 합은 청소부 1명을 고용하는 비용을 초과(ƩMB(4) >MC)한다. 따라서 정부가 각자에게 조금씩 비용을 분담시켜 1명을 더 고용하고 거리를 더 깨끗하게 청소하게 하는 것이 사회적으로 편익을 증대시키는 방법이 된다. [그림 2-1]에서 사회적 편익을 극대화하는 청 소부의 수는 N으로 표시되어 있다. N은 거리를 지나다니는 사람이 많을 수록 커진다.10) 이처럼 비경합성을 갖는 재화는 시장에 맡겨둘 경우 너무 적게 공급 된다. 여기에 더하여 非排除性(non-excludability)까지 갖추는 경우 무임승 차자(free-rider)들이 발생하여 재화가 전혀 공급되지 못할 수 있다. 소비 의 비배제성이란 특정 재화의 소비자들에게 그에 상응하는 대가를 지불 하도록 만들 수 없는 경우를 말한다. 거리청소의 예를 계속 들자면, 거 리를 지나다니는 사람들에게 청소부 고용비용을 분담시킬 수 없는 경우 가 이에 해당한다. 사회적으로 바람직한 재화임에도 불구하고 이처럼 소비의 비경합성과 비배제성으로 인해 시장을 통해 재화가 공급되지 못 할 때 정부는 재정지출을 통해 재화를 공급하게 된다. 그리고 그 비용은 조세 등의 강제적 부과금을 통해 조달한다. 공공재는 비경합성과 비배제성을 갖는 재화를 의미한다. 어떤 재화 가 공공재에 해당하는지 판단하기 위해서는 비경합성과 비배제성을 갖 는지 검토해야 한다. 흔히 공공재라 불리는 것들이 실제로는 공공재가 아닐 수 있음에 유의해야 한다.11) 또 다음에 논의하듯이 기술 변화나 시 10) [그림 2-1]에서 주의할 점은 공공재의 시장수요(ƩMB)를 도출할 때 개인수요(MB)를 수직방향으로 합하였다는 것이다. 私用財의 경우에는 개인수요를 수평방향으로 합 하여 시장수요를 도출한다. 11) 예를 들어, 고속도로를 공공재로 인식하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고속도로를 이용하 는 차량이 많으면 경합성이 성립한다는 점, 그리고 고속도로 진입로와 퇴출로를 막 아놓고 사용료를 징수할 수 있어 배제성이 성립한다는 점에서 고속도로는 엄밀한 의미의 공공재가 아니다. 고속도로를 공공재로 인식하는 이유는 단순히 ‘여러 사람 이 사용하는 것’이기 때문이거나, 후술하는 외부효과(지역경제 활성화 등)가 발생하 기 때문, 금융시장이 충분히 발달하지 못하여 민간에서는 고속도로 건설에 필요한 대규모 자금을 조달하기 어렵기 때문, 또는 요금을 낮은 수준으로 유지함으로써 소 득 재분배를 도모할 필요가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러한 성질은 경제학적 의미에서 공공재의 성질과 다르다.
  • 32. 제2장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 15 장환경의 변화로 인해 공공재였던 것들이 비공공재로 전환될 수도 있음 을 고려해야 한다. 나. 시장지배력 시장실패의 둘째 이유는 독점과 같은 시장지배력이다. 시장지배력은 원료․정보․기술 등의 독점, 정부규제, 규모의 경제(economies of scale) 등으로 인해 발생한다. 이 가운데 규모의 경제를 예로 들어 살펴보기로 하자. 생산규모가 늘어날수록 평균비용이 줄어드는 산업의 경우 한 사 업자가 시장을 완전히 장악하여 독점적 시장구조를 형성시킬 수 있다. 독점사업자가 아무런 제재를 받지 않고 이윤극대화를 추구하게 되면 재 화공급이 사회적으로 바람직한 수준에 미달하여 시장실패가 초래된다. 이는 [그림 2-2]에 예시되어 있다. 초기투자비용이 매우 클 경우 평균 비용(AC)은 생산량(Q)이 늘어남에 따라 하락한다. 그리고 한계비용(MC) 은 평균비용(AC)을 하회한다. 만일 독점기업이 아무런 규제도 받지 않 고 독점이윤을 추구하게 된다면 한계수익(MR)과 한계비용(MC)이 만나 는 점에서 생산(qm)하고 독점가격(pm)으로 판매한다. 그러나 사회적으로 바람직한 상황은 수요곡선(AR)과 한계비용(MC)이 만나는 점에서 생산 (qc)이 이루어지고 그에 따라 가격(pc)이 책정되는 것이다. 그림에서 [그림 2-2] 독점가격과 경쟁가격 손실 독점이윤 C,PC,P qm qc pm pc 독점가격 경쟁가격 ACAC ARAR MCMC MRMR QQ
  • 33. 16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보는 바와 같이 독점생산량(qm)은 사회적으로 바람직한 생산량(qc)보다 작고 독점가격(pm)은 사회적으로 바람직한 가격(pc)보다 높다. 사회적으로 바람직한 수준에서 생산이 이루어지도록 정부는 민간 독 점기업에 대해 특정 수준 이하로 가격을 낮추도록 규제를 가하거나, 아 니면 공기업을 설치하여 직접 재화를 생산하기도 한다. 철도․전력․상 하수도․가스․우편․전화 등 소위 網산업(network industry)이 대표적인 예에 속한다. 망산업이란 재화 및 서비스의 공급을 위해 대규모의 망(철 도망, 송전망, 우편망, 전화망 등)이 필요한 산업을 말한다. 많은 나라에 서 이들 산업은 공기업의 몫이었으며, 최근 들어 민영화가 진행되고 있 으나 아직 공기업 형태로 운영되는 경우도 많다. 또 민영화되더라도 독 점의 폐해를 막기 위해 가격 및 개방접속(open access) 등에 관한 규제가 실시된다. 다. 외부효과 시장실패의 셋째 이유는 외부효과(externalities)의 존재이다. 외부효과 란 시장기구를 통하지 않고 다른 사람에게 이익을 주는 것(외부경제, external economies) 또는 불이익을 주는 것(외부 非경제, external diseconomies)을 말한다. 외부경제의 예로는 교육과 연구개발(R&D) 투자 를 들 수 있다. 교육은 교육을 받는 사람들에게 직접적인 혜택을 줄 뿐 아니라 교육을 받지 않는 사람들에게도 간접적인 혜택을 준다. 전반적인 교육수준이 높을 때 사회구성원 간의 상호작용을 통해 학습이 가속화되 고, 사회적 안정 및 결속이 강화되는 등의 혜택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그 러나 개인의 입장에서 다른 사람에게 귀속되는 간접적인 혜택을 포함한 사회 전체의 혜택을 고려하여 자신의 교육에 투자할 이유가 크지 않다. 이로 인해 개인의 선택에 맡겨둘 경우 교육에 대한 투자는 사회적으로 바람직한 수준보다 낮은 수준에서 이루어질 수 있다. 이에 따라 많은 나 라에서 정부는 교육에 대한 지원을 중요한 과제로 삼고 있다.12) 마찬가지로 민간기업에서 수행하는 연구개발 투자의 혜택은 그 기업뿐 12) 교육지원의 또 다른 논거는 다음에 설명하는 가치재이다. 외부효과와 가치재 가운 데 어느 것이 더 중요한 논거인지는 확실치 않다.
  • 34. 제2장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 17 [그림 2-3] 공해에 대한 피해보상이 이루어질 때의 생산량 및 가격 변화 S2 S1 D q2 q1 p2 p1 Q P 보상비용으로 인한 (또는 환경세로 인한) 공급곡선의 상승 아니라 다른 기업에게도 돌아갈 수 있다. 연구개발 투자를 통해 양성된 인력이 다른 기업으로 자리를 옮기거나 생산된 지식이 다른 기업으로 전파될 수 있기 때문이다. 만일 시장기구를 통해 이에 대한 적절한 보상 이 이루어질 수 있다면 기업은 사회적으로 바람직한 수준까지 연구개발 투자를 확대하게 된다. 그러나 실제로는 보상이 이루어지지 못하는 경 우가 대부분이어서 개별 민간기업은 연구개발 투자유인이 줄어든다. 이 에 대처하여 정부는 직접 연구개발 활동을 수행하거나 기업의 연구개발 투자에 대해 재정지원이나 조세지원을 제공하게 된다. 한편 외부 비경제의 대표적인 예로는 공해를 들 수 있다. 공해는 여 러 사람에게 피해를 주는데, 이러한 피해에 대해 보상을 해주어야 한다 면 기업은 보상에 따른 비용증가로 상품의 판매가격을 높일 수밖에 없 다. 이에 따라 판매량과 생산량이 줄어들면 전반적으로 기업이 발생시 키는 공해도 줄어들게 된다. 이는 [그림 2-3]에 예시되어 있다. 이 그림 에서 q1과 p1은 각각 피해보상이 이루어지지 않을 때의 생산량 및 가격 이고, q2 및 p2는 피해보상이 이루어질 때의 생산량 및 가격이다. 그러나 많은 경우 시장기구만으로는 피해보상이 이루어질 수 없는데, 이 경우 사회적으로 바람직한 수준 이상에서 생산이 이루어지게 된다. 만일 시 장기구를 통해 피해보상을 강제할 수 없는 경우 정부는 보상비용에 해
  • 35. 18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당하는 만큼의 환경세(green tax)를 부과하여 기업으로 하여금 생산을 줄 이도록 유도할 수 있다. 외부효과와 관련하여 유의할 점은 외부효과에는 시장기구 밖에서 발 생하는 것들만이 포함되며, 시장기구 안에서 발생하는 연쇄적인 파급효 과는 포함되지 않는다는 점이다. 예를 들어, 어느 한 사람의 소비는 크 든 작든 다른 사람의 소비에 영향을 미친다. 특정 재화(예: 한우 고기)에 대한 어느 한 사람의 소비가 늘어나면 시장수요가 증가하여 가격이 오 르고, 이로 인해 다른 사람들은 소비를 줄이게 된다. 반대로 특정 재화 (예: 오페라 공연)에 대한 시장수요가 충분치 않아 공급이 존재하지 않 다가, 이를 수요하는 사람들이 많아지면 공급이 발생하여 소비가 이루 어질 수도 있다. 그러나 이는 모두 시장기구를 통해 발생하는 현상이므 로 외부효과에 해당하지 않는다(Liebowitz and Margolis[1994]). 라. 정보의 비대칭성 시장실패가 발생하는 넷째 이유는 정보의 비대칭성(asymmetric information)이다. 예를 들어, 은행이 대기업의 수익성․위험도 등에 관한 정보는 쉽게 구할 수 있으나 중소기업이나 가계에 대한 정보는 구하기 어려운 경우, 은행은 중소기업이나 가계에 대한 대출을 기피할 수 있 다.13) 이 경우 국민경제적 관점에서 평균적인 투자수익률이 높음에도 불구하고 은행들은 사회적으로 바람직한 수준까지 대출을 확대하지 않 게 된다. 따라서 정부가 공적 금융기관을 통해 직접 대출해 주거나, 은 행대출에 대해 신용보증을 제공해 주거나, 은행대출에 대해 이자의 일 부를 지원해 주게 된다. 정보 비대칭성은 逆선택(adverse selection)을 발생시키기도 한다. 예를 들어, 자동차보험에 가입한 운전자마다 각각 사고확률은 다르다. 보험업 자가 개별적인 사고확률을 정확히 알고 있다면 이를 반영하여 개별 운 전자에게 서로 다른 보험료를 부과할 것이다. 그러나 보험업자는 평균 적인 사고확률밖에 모르기 때문에 동일한 보험료를 부과하게 된다. 그 13) 완벽한 정보를 갖고 있더라도 위험을 충분히 분산할 수 없을 경우에도 대출을 기피 할 수 있다.
  • 36. 제2장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 19 러면 사고확률이 평균보다 낮은 운전자들은 손해를 보게 되어 보험에서 탈퇴하게 되고 사고확률이 평균보다 높은 운전자들만 남게 된다. 이러 한 과정이 반복되면 가장 사고확률이 높은 운전자들만 보험에 가입하게 되고, 결국은 보험시장 자체가 붕괴된다. 역선택과 더불어 도덕적 해이(moral hazard)도 발생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자동차보험에 일단 가입하면 운전자가 부주의하게 운전하는 경향 이 나타날 수 있다. 이로 인해 평균적인 사고확률이 상승하고 보험료가 증가하면 사고확률이 낮은 운전자는 보험에서 탈퇴하게 된다. 역선택 및 도덕적 해이로 인한 보험시장의 붕괴를 막기 위해 정부는 모든 운전 자에게 자동차보험 가입을 의무화하는 방법을 사용한다. 마. 시장의 불완전성 시장실패의 다섯째 이유는 시장의 불완전성(incomplete markets)이다. 여러 가지 이유로 시장이 형성되지 못하여 서비스가 제공되지 못하는 경우 정부가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예를 들어, 고속도로와 같은 대규 모 공공시설의 건설을 위해서는 대규모 자금이 필요한데, 민간 금융시 장이 발달한 경우 민간에서 스스로 자금을 조달하여 고속도로를 건설하 고 통행료를 징수하여 투자비용을 회수할 수 있다. 그러나 민간 금융시 장이 발달하지 못한 경우 정부가 공공사업에 필요한 자금을 조달하여 시설을 건설하게 된다. 또 지진이나 풍수해와 같은 천재지변의 경우 사 건 발생 시 피해규모가 너무 커서 민간 보험시장에서 위험을 인수하기 어려우며, 이로 인해 보험시장이 형성되지 못한다. 그러나 정부는 과세 능력을 기반으로 천재지변에 대한 보험상품을 제공할 수 있다. 제3장에서 설명하는 것처럼 개발연대 중 우리나라 정부가 정책융자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시장에 개입하여 경제성장을 촉진한 것은 시장이 불완전하다는 믿음에 기초한다. 보다 일반적으로 산업정책(industrial policy)은 특정의 시장실패(동태적 규모의 경제, 기업 간 투자조율의 실 패, 정보 외부성)를 논거로 삼지만,14) 우리나라의 경우에는 금융시장의 불완전성이 중요한 논거를 제공하였다고 볼 수 있다. 14) 41쪽 이하의 논의를 참조.
  • 37. 20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바. 죄수의 딜레마로서의 시장실패 시장실패의 본질은 개인이 시장을 통해 서로에게 보다 유익한 거래 를 이룰 수 없다는 데 있다. 이런 점에서 시장실패는 ‘죄수의 딜레마 (prisoner’s dilemma)’에 해당한다(Inman[1985]). 두 사람이 있는데, 공공재 를 생산할 경우 각각 6원의 편익을 얻고 모두 8원의 비용이 소요된다고 가정하자. 이들은 공공재를 생산하기 위해 협동하는 전략(C)을 택할 수 도 있고 협동하지 않는 전략(N)을 택할 수도 있다. 이들이 모두 C를 택 할 경우 각각 4원의 비용을 부담하여 2원의 순편익(=6-4)을 얻는다. 만 일 한 사람은 C를 택하고 다른 사람은 N을 택한다면 C를 택한 사람은 -2원의 순편익(=6-8)을 얻으며 N을 택한 사람은 6원의 순편익(=6-0)을 얻는다. 둘 다 N을 택할 경우 각각 0원의 순편익을 얻는다. 이는 다음 [그림 2-4]에 그려져 있다. 이제 각 개인의 입장에서 상대의 전략이 주어진 것으로 간주하고 자 신의 순편익을 극대화하기 위한 전략을 찾는다고 하자. 예를 들어, 개인 2가 C를 택했을 경우를 생각해 보면, 개인 1의 입장에서 C를 택할 때는 2원의 순편익을 얻고 N을 택할 때는 6원의 순편익을 얻는다. 따라서 개 인 1은 N을 택하는 것이 유리하다. 또 개인 2가 N을 택했을 경우를 생 각해 보면, 개인 1의 입장에서 C를 택할 때는 -2원의 순편익을 얻고 N을 [그림 2-4] 죄수의 딜레마 개인 1 C N 개인 2 C 2원 2원 6원 -2원 N -2원 6원 0원 0원 주: 각각의 사각형에서 대각선 위의 금액은 개인 1의 순편익, 대 각선 아래의 금액은 개인 2의 순편익을 나타냄.
  • 38. 제2장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 21 택할 때는 0원의 순편익을 얻는다. 따라서 개인 1은 N을 택하는 것이 유 리하다. 마찬가지로 개인 1이 어떤 전략을 택하든 개인 2의 입장에서는 N을 택하는 것이 유리하다. 결과적으로 이들이 모두 N을 택하게 되어 각각 0원의 순편익을 얻게 된다. 그러나 이처럼 개인 1과 2가 모두 무임승차(free-riding)를 노리도록 하는 것보다는 두 사람이 협동하여 공공재를 생산하고 각각 2원의 순편 익을 얻도록 하는 것이 더 바람직하다.15) 정부의 역할은 이처럼 개인 간 의 자발적 조율(coordination)이 불가할 때 강제력을 통해 조정이 이루어 지도록 하는 데 있다. Inman(1985)의 표현을 빌리자면, “시장은 실패한 다. 그 근본이유는 개인들이 사익을 추구하고 자신의 효용을 극대화하 려 할 때, 시장기구만으로는 이들이 협동하도록 강제할 수 없다는 데 있 다. 그러나 모두의 효용을 높이기 위해서는 종종 개인 간의 협동이 요구 된다. …… 외부의 누군가가 개인 간의 협동을 강제하지 않고는 비협동 의 결과로 나타나는 시장실패를 피할 수 없다. 정부는 그러한 협동을 강 제할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p.672).”16) 2. 정부의 직접적 개입이 갖는 한계 위에서 설명한 것처럼 정부는 시장실패를 교정할 수 있는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 그러나 실제로 정부가 실제로 이 임무를 얼마나 잘 수행할 수 있는가는 별개의 문제이다. 특히, 1980년대 이후에는 경제․사회 여 건의 변화와 함께 정부의 직접적 시장개입이 한계를 갖는다는 인식이 확산되고 있다. 즉, ① 정부실패(government failure)로 인해 정부개입이 15) 여기에서는 공공재의 예를 들었으나, 이 논의는 시장지배력, 외부효과, 정보 비대칭 성과 같은 일반적인 시장실패에 모두 적용될 수 있다. 각각의 경우에 협동을 통해 전체의 후생을 극대화한 후 이를 재배분한다면 파레토 효율성(Pareto efficiency)을 달성할 수 있다. 즉, 시장실패를 극복할 수 있다. 16) “Markets fail. They fail for the fundamental reason that the institution of market trading cannot enforce cooperative behavior on self-seeking, utility-maximizing agents, and cooperative behavior between agents is often required for beneficial trading. …… Only by externally enforcing cooperative behavior upon individuals can the non-cooperative, market failure outcome be avoided. Government is one institution which has the potential to enforce the preferred outcome.”
  • 39. 22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시장실패보다 더 나쁜 결과를 초래할 수 있고, ② 정부가 개입하지 않더 라도 시장은 자율적으로 자신의 실패를 교정하는 경향이 있으며, ③ 국 가 간 정책조율이 확대되어 정부가 자의적으로 시장에 개입하는 일이 어려워지고 있다는 것이다. 가. 정부실패 정부실패를 초래하는 요인은 공공부문의 책임성 결여, 내재적 비효 율성, 정보 부족 등 세 가지로 대별될 수 있다. 첫째, 책임성(accountability)의 결여는 공공부문에 대한 민주적 통제 와 감시가 적절히 이루어지지 않음으로 인해 발생한다. 많은 경우 정부 의 각 부서와 개별 공무원의 역할과 책임은 구체화되지 않은 불명확한 형태로 규정되어 있고 정책의 사후평가 역시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는 다. 공공선택이론(public choice theory)에서 말하듯 이러한 상황에서는 공 무원들이 자신의 임무를 자의로 해석하거나 국가 전체의 이익보다는 자 신의 이익을 앞세울 수 있고, 이로 인해 정부정책은 시장실패의 교정이 라는 당초의 목적을 달성하지 못할 수 있다. 둘째, 공공부문의 내재적 비효율성(internal inefficiency)은 공공부문의 독점적 성격에 기인한다. 많은 민간기업이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끊임없이 혁신을 추구함으로써 비용을 줄이고 상품의 질을 높일 수밖에 없다. 반면 공공부문에서는 경쟁상대가 없기 때문에 이러한 유인이 존 재하지 않는다. 그 결과 공공부문은 효율성이 낮고 주어진 임무를 제대 로 수행하지 못한다는 것이다.17) 셋째, 정보의 부족으로 인해 정부실패가 초래될 수 있다. 경제구조가 복잡다기화하고 그 변화속도가 빨라짐에 따라 공공부문의 정보 부족은 더욱 심화되고 있다. 이와 같은 상황에서 과거와 같은 정부주도의 경제 운영은 부작용이 심해지고 있다. 일례로 지원과 보호를 통한 특정 산업 육성정책은 시장여건의 변화속도가 빨라짐에 따라 자원배분의 왜곡을 낳을 가능성이 크다. 또 정부규제는 복잡하게 얽혀 있는 유인체계를 왜 17) 공공부문뿐 아니라 민간기업의 경우에도 독점적 위치가 보장되면 이러한 비효율성 이 발생하기 쉽다.
  • 40. 제2장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 23 곡하고 규제 회피비용을 증대시켜 자원배분의 효율성을 더욱더 저해할 수 있다. 나. 시장환경의 변화 정부실패와 더불어 정부의 미시적 자원배분 조정의 정당성을 약화시 키는 두 번째 요인은 시장환경의 변화이다. 첫째, 수요의 다변화에 따라 많은 공공재가 비공공재로 전환되고 있 다. 일례로 치안서비스의 경우 많은 사설 치안업체가 활동하고 있다. 정 부가 기본적인 치안활동을 담당하지만 고급 치안활동을 원하는 계층의 수요에 맞추어 민간에서도 치안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것이다. 둘째, 기술진보와 수요증대의 결과 자연독점이 사라지고 있는데, 이 경우 정부가 공기업 등을 통해 직접 서비스를 제공해야 할 이유가 줄어 든다. 예를 들어, 과거 대표적 독점사업으로 여겨지던 통신사업은 현재 많은 나라에서 경쟁체제로 전환되고 있다. 물론 전력⋅가스․철도 등의 網산업(network industry)에서는 자연독점이 불가피한 부분(기간망의 건 설 및 유지⋅보수 등)이 남아 있다. 이에 대해서는 민영화를 추진하더라 도 투명한 규제절차를 도입하고 있다. 셋째, 정부가 사유재산권을 확립하고 이를 엄격히 집행하는 경우, 외 부경제효과의 내부화(internalization)가 가능하다. 예를 들어, 공해를 발생 시키는 기업이 공해로 인해 피해를 받는 사람들에게 보상하도록 하는 장치를 만들어 놓고 이 장치를 작동시킬 수 있으면 굳이 정부가 직접 공해배출을 규제하거나 환경세를 부과할 필요가 없다. 사유재산권이 확 립되어 있으면 외부효과가 내부화될 수 있다는 주장을 흔히 코우즈 정 리(Coase Theorem)라 부른다(Coase[1960]). 넷째, 경제규모의 확대에 따라 시장의 불완전성도 줄어들고 있다. 특 히, 한국에서는 과거 몇십 년간 금융시장이 급격히 발달하면서 정부가 특정 부문이나 산업에 대해 금융지원을 제공할 이유가 크게 줄어들었 다. 한국의 금융연관비율(금융자산/GDP)은 현재 미국의 1990년대 중반 수준에 도달하였다. 시중은행의 대출형태도 기업대출 일변도에서 벗어 나 가계자금대출 및 주택자금대출의 비중이 대폭 제고되고 있다. 또 금
  • 41. 24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리는 가파르게 하락하여 정책금융에 대한 수요가 급감하는 중이다. 이 러한 상황에서 금융시장의 실패를 전제로 한 정부의 지원정책은 그 근 거가 약해지고 있다. 다. 국가 간 정책조율의 확대 한편 WTO 등을 통한 국가 간 정책조율의 확대는 정부가 자의적이고 재량적인 방법으로 시장에 개입할 여지를 상당 부분 축소시키고 있다. WTO는 국가 간 협상의 대상을 공산품교역으로부터 농산물, 서비스업 (통신ㆍ금융 등), 직접투자 등으로 확대시켰으며, 더 나아가 산업지원, 노동, 경쟁정책, 과학기술, 환경 등 국내정책까지도 협상의제로 거론하 고 있다. 이러한 변화는 ‘공정한’ 국제교역규범의 수립을 위해 각국의 국내정책을 국제적 기준에 맞추어 개편할 필요가 있다는 인식을 반영한 것이다. 이처럼 국가 간 국내정책에 대한 상호 감시와 견제가 강화되면 서 정부가 재량적으로 시장에 개입하는 일은 점점 더 많은 제약을 받고 있다. 특히, 과거 한국이 택했던 수출지원정책이나 산업지원정책의 많은 부분은 더 이상 가능하지 않게 되었다. 3. 민간을 통한 공공서비스의 공급 가. 민영화와 민간위탁 직접적 정부개입이 한계를 갖는다는 인식은 주로 1960년대 이후에 형성된 것이다. 그 이전 1930년대와 1940년대에는 경제학자들이 전반적 으로 정부개입에 대해 긍정적인 입장을 보였다(Shleifer[1998]).18) 독점이 가져오는 시장가격의 왜곡과 이를 시정하기 위한 국유화에 대해 찬성하 는 입장이 우세하였으며, 이와 더불어 대공황기에 목격되었던 시장기능 의 마비, 전쟁 중의 국유화 경험, 구소련의 계획경제가 낳은 표면적인 산업화 성공 등도 국유화에 대한 긍정적 입장을 유도하였다. 18) 물론 시대정신의 흐름이 한 방향으로 이루어진 것은 아니다. Adam Smith 이래 20세 기 초까지 경제학자들은 대개 정부개입에 대해 부정적인 견해를 가지고 있었다.
  • 42. 제2장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 25 민영화의 첫 사례로는 1960년대에 독일에서 공개주식매각을 통해 Volks- wagen(1961년)과 VEBA(1965년)를 민영화한 것을 꼽을 수 있다. 그러나 보다 성공적으로 대규모의 민영화를 추진한 것은 1979년에 집권한 영국의 Thatcher 정부이다. 민영화(privatization)라는 용어가 탈국유화(denationalization) 라는 용어를 대체한 것도 당시였다. 특히, 1984년에 기업공개(initial public offering)를 통해 British Telecom을 성공적으로 매각하면서 영국정부는 민영 화를 기본적 경제정책으로 추진하기 시작하였다. 1980년대 하반기부터 1990 년대 초반기까지 민영화가 지속된 결과 보수당 정부 집권 당시 GDP의 10% 정도에 해당하던 국유기업의 비중은 1997년 보수당 정부가 물러날 당시 사 실상 전무한 수준으로 줄어들었다. 당시 민영화의 목적은 ① 재정수입 확보, ② 경제효율성 증진, ③ 정부의 시장개입 축소, ④ 국민들의 주식보유 확산, ⑤ 경쟁도입의 기회 확대, ⑥ 공기업에 대한 시장규율의 적용으로 요약될 수 있다. 영국의 성공적 민영화 경험은 다른 선진국에도 영향을 미쳤다. 프랑스에 서는 Jacque Chirac 정부(1986~88년 집권)가 120억달러 상당의 22개 기업을 민영화하였는데, 그 뒤를 이은 사회당 정부는 민영화를 더 추진하지 않았지 만 민영화된 기업을 다시 국유화하지도 않았다. 그 후 1993년부터 Balladur 정부는 훨씬 더 큰 규모의 민영화를 추진하였으며, 이는 사회주의 성향의 Jospin 정부로 이어졌다. Jospin 정부가 추진한 두 차례에 걸친 France Telecom의 주식매각(1997년 71억달러, 1998년 105억달러)은 프랑스 역사상 가장 규모가 컸던 것이었다. 프랑스 외에 이탈리아․독일․스페인도 1990년대에 대규모 민영화를 추진하였는데, 사회주의 성향의 정부가 추진한 경우도 많았다. 일본 역시 1980년대 말부터 민영화를 추진하였는데, 1987년 2월에서 1988년 10월까지 세 차례에 걸쳐 추진된 NTT(Nippon Telegraph and Telephone)의 주식매각은 그러나 전후에 많은 국유기업들이 비효율을 극복하지 못하고 실패하 는 현상이 반복되면서 많은 나라에서 민영화가 추진되었다(Megginson and Netter[2001]). 1960년대에 독일에서 시도된 후 1980년대에 영국에서 본격화되었으며, 그 후 프랑스․이탈리아․독일․스페인도 대규모 민영 화를 추진하였다. 이제는 전 세계 대부분의 나라들이 민영화를 이미 추 진하였거나 추진 중에 있다(참고 1). <참고 1> 각국의 민영화 추이
  • 43. 26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800억달러에 달하는 재정수입을 낳았다. 한편 개발도상국 가운데에서는 중국이 1970년대 말부터 경제개혁을 추 진하면서 많은 국유기업을 민영화하고 있다. 인도 역시 1991년에 개혁 및 자유화 정책을 채택하면서 민영화를 시도하고 있다. 그러나 전반적으로 중 국과 인도의 민영화는 그 규모와 범위가 제한적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반면 중남미 국가들 사이에서는 민영화가 본격적으로 추진되고 있는데, 칠 레는 그 첫 주자로 꼽힌다. 멕시코는 1992년까지 1,200개 공기업 중 361개를 민영화하였으며, 이에 따라 1982년 당시 GDP의 12.7%에 해당하던 정부의 공기업 보조금은 거의 사라지게 되었다. 또 브라질은 그 경제규모로 인해 중남미 국가 가운데 가장 주목할 만한 민영화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여타 지역에서도 개발도상국들의 민영화가 진행되고 있다. 사하라 이남 의 아프리카 지역, 특히 남아프리카공화국의 민영화와 중부 및 동부 유럽 체제전환국의 민영화도 주목할 만하다. 자료: Megginson and Netter(2001). 민영화 외에도 정부업무의 민간위탁은 세계적인 추세가 되고 있다. 정부가 비용을 부담하지만 직접 공급하지 않는다는 의미에서 민간위탁 은 구매자/공급자 분리모형(purchaser/provider split)이라 불리기도 한다. 민간위탁은 다양한 형태를 띨 수 있다(표 2-1). 첫째, 민간위탁 대상 서 비스의 직접적 수혜자는 정부(예: 정부 전산업무의 민간위탁)일 수도 있 고 민간(예: 쓰레기 수거업무의 민간위탁)일 수도 있다. 둘째, 서비스 공급에 필요한 자산의 소유권이 정부에 속할 수도 있고 민간 서비스 공급자에게 속할 수도 있다. 예를 들어, 쓰레기 수거장비 (차량 등)의 소유권은 흔히 민간에 속한다. 반면 BTO(Build-Transfer- Operate) 또는 BTL(Build-Transfer-Lease) 형태의 민간투자사업에서는 운 영시점에서의 소유권이 정부에 있다. 이들 사업에서는 민간기업이 자기 자본으로 시설을 건설한 후 소유권을 정부에 이양하고 운영을 맡아 투 자수익을 회수한다. 셋째, 서비스의 직접적 수혜자가 민간일 때, 서비스 공급자를 선정하 는 주체는 정부일 수도 있고 소비자들일 수도 있다. 전자의 예로는 정부 가 쓰레기 수거업체를 선정하는 것을 들 수 있고, 후자의 예로는 환자들 이 병원을 선택하여 진료를 받고 건강보험에서 진료비를 지불하는 것을
  • 44. 제2장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 27 <표 2-1> 민간위탁의 다양한 형태 기 준 형 태 서비스의 직접적 수혜자 - 정부(예: 정부 전산업무의 민간위탁) - 민간(예: 쓰레기 수거업무의 민간위탁) 서비스 생산자산의 소유자 - 정부(예: BTO 또는 BTL 형태의 민간투자사업) - 민간 서비스 공급자(예: 쓰레기 수거장비) 서비스 공급자 선정주체 - 정부(예: 쓰레기 수거업무) - 민간 서비스 수혜자(예: 건강보험환자의 병원 선택) 서비스 대가의 지불 - 정부(예: BTL 사업) - 민간 서비스 수혜자(예: BTO 사업) - 정부․민간 공동(예: 병원진료비) 들 수 있다. 전자의 경우 흔히 정부는 경쟁입찰(competitive tendering)을 활용함으로써 비용 최소화 및 서비스 품질 개선을 도모한다. 또 후자의 경우 바우처(voucher)라는 매개체가 활용되기도 한다.19) 넷째, 서비스에 대한 대가를 정부가 지불할 수도 있고 직접적 수혜자 인 소비자들이 지불할 수도 있다. 예를 들어, BTO 사업에서는 서비스 수혜자가 대가를 지불하지만20) BTL 사업에서는 정부가 대가를 지불한 다.21) 또 서비스 수혜자와 정부가 공동으로 지불할 수도 있는데, 병원 진료서비스의 비용을 건강보험과 환자 본인이 분담하는 것을 하나의 예 로 들 수 있다. 나. 대안의 선택기준 물론 민영화 또는 민간위탁이 언제나 바람직한 것은 아니다. 어떤 정 책수단이 바람직한가에 대해 판단할 때에는 유인체계․거래비용․시장 19) 바우처에 대한 논의는 유한욱(2006)을 참조. 20) 예: 민자 고속도로 통행자가 통행료를 민자 사업자에게 지불하는 경우. 21) 예: 정부가 군막사 임대료를 민자 사업자에게 지불하는 경우.
  • 45. 28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표 2-2> 서비스 공급의 소유형태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 요 인 세부요인 특 성 내 부 요 인 유 인 체 계 계약이 불가능한 특성의 존재 일부에 국한 광범위 공급자의 혁신능력 매우 중요 중요치 않음 거 래 비 용 감독비용(agency costs) 낮 음 높 음 공직자의 사적 이익 추구 가능성 높 음 낮 음 외 부 요 인 법적․제도적 환경 잘 발달 미발달 시 장 구 조 공급자 간의 경쟁 가능성 높 음 낮 음 평판 유지를 위한 공급자의 노력 높 음 낮 음 기업경영에 대한 자본시장의 규율 잘 발달. 미발달 바람직한 소유형태 민 간 정 부 자료: Gönenç, Maher, and Nicoletti(2001) 및 Shleifer(1998). 구조를 고려해야 한다(표 2-2). 첫째는 유인체계에 관한 것이다. 먼저 ① 서비스의 질을 포함한 여러 특성을 구체적으로 계약에 담을 수 있는 경우에는 민간이 서비스를 공 급하도록 할 수 있다. 반면 공급되는 서비스의 특성 가운데 계약이 불가 능한 특성이 매우 많다면 정부가 이 서비스를 직접 공급하는 것이 바람 직하다. 민간 공급자는 서비스의 질을 낮추어 비용을 절감할 유인이 큰 데, 계약이 불가능한 특성이 많다면 정부가 이 유인을 효과적으로 통제 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또한 ② 정부의 입장에서 공급자의 혁신능력이 중요한 요인으로 고려될 경우 민간이 서비스 공급을 담당하는 것이 바 람직하다. 일반적으로 공공보다는 민간의 혁신능력이 높기 때문이다. 둘째, 거래비용의 측면에서는 먼저 ① 공급자에 대한 감독비용 (agency costs)을 고려해야 한다. 공급자의 행동에 대한 감시․감독이 어 려울 경우 정부의 직접적 서비스 공급이 바람직하다. 예를 들어, 민간
  • 46. 제2장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 29 공급자의 비용구조를 제대로 파악할 수 없다면 이들이 요구하는 대로 정부가 보조금을 지원해야 하는 상황이 나타날 수 있다. 다음으로 ② 공 직자가 사적 이익을 추구할 가능성도 고려해야 한다. 이 가능성이 크다 면 민간에 공급을 맡기고 원거리(arm’s length)에서 투명하게 규제함으로 써 공직자들이 사적 유인을 추구할 여지를 줄여야 한다. 마지막으로 ③ 법적․제도적 환경 역시 중요한 고려사항이다. 정부와 민간을 포함한 경제주체들이 상호 간에 계약을 체결하고 이를 이행하는 과정에서 불확 실성이 별로 발생하지 않는 사회, 예를 들어 사법제도가 잘 발달한 사회 에서는 민간이 공급을 담당하도록 할 수 있다. 그러나 계약관행이 정착 되지 않은 사회에서는 정부가 직접 공급을 담당하는 것이 거래비용을 줄이는 방법이 된다. 민간에 서비스 공급을 맡길 경우, 이는 부정․부패 의 원천이 되고 서비스의 질도 낮아질 가능성이 있다.22) 셋째, 시장구조의 측면에서는 ① 공급자 간의 경쟁이 치열할수록 민 간에서 서비스를 담당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이러한 경쟁은 잘못된 비 용절감의 유인을 줄이고, 혁신노력을 촉진하며, 감독비용을 감소시키는 등의 긍정적 효과를 갖는다. 마찬가지로 ② 평판(reputation)을 유지하기 위해 공급자가 노력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에서는 민간에서 서비스를 담당하도록 할 수 있다. 또 ③ 기업경영에 대한 자본시장의 규율이 잘 발달되어 있는 경우에는 민간에서 서비스를 담당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경영성과가 주식가격에 신속히 반영되거나, 기업경영에 대한 기관투자 가 등 외부의 감시가 철저하거나, 적대적 인수합병이 활발히 이루어지 는 경우 서비스 공급자를 이러한 압력에 노출시키는 것이 바람직하다. 결론적으로, 민영화 및 민간위탁은 풍부한 잠재력에도 불구하고 유 인체계․거래비용․시장구조 등에 대한 충분한 고려 없이 추진될 경우 자칫 많은 부작용을 낳을 수도 있다는 점을 강조할 필요가 있다. 그러나 다른 한편으로 공공선택이론(public choice theory)의 관점에서 민영화 및 22) 유사한 맥락에서 Schick(1998)은 개도국들이 뉴질랜드형의 정부개혁을 시도하는 것 이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하였다. 뉴질랜드형 정부개혁의 요체는 ‘계약에 근거한 정부(government by contract)’인데, 개도국에는 경제 내에 비공식부문이 광범위하게 존재하고 법질서가 확립되어 있지 못하여 계약에 근거한 정부가 원천적으로 불가능 할 뿐 아니라 많은 위험을 내포하기 때문이다.
  • 47. 30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민간위탁 확대를 보다 적극적으로 도모할 이유도 찾을 수 있다. 공공선 택이론에 따르면 정부의 구성원인 정치인이나 공무원들은 사회적 후생 을 극대화하기 위해서만 노력하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사적 이득을 극 대화하기 위해서도 노력한다. 이들이 공기업을 통해 자신의 후원집단에 게 부당한 혜택(일자리, 건설공사, 저리융자, 현금 등)을 주거나 아니면 뇌물과 같은 각종 부당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사실 개도국에서 이런 현상은 쉽게 발견될 수 있는데, 민영화 및 민간위탁은 이 가능성을 근본 적으로 차단할 수 있는 수단이 된다(Shleifer[1998]). 4. 규제개혁 가. 상품시장 규제개혁 민영화 및 민간위탁과 같은 맥락에서 세계 각국은 상품시장의 규제 개혁을 추진하고 있다. 사실 규제는 정부의 정책집행을 위한 여러 수단 가운데 하나이며, 그 자체로서 부정적 의미를 내포하고 있지는 않다. 규 제는, 규제로 인해 시장활동의 자유가 저해됨으로써 발생하는 사회적 비용이 당초 정책이 목표로 삼았던 사회적 편익을 초과할 때에만 개혁 의 대상이 되어야 한다. 규제의 사회적 비용이 사회적 편익을 초과하게 되는 과정을 설명하 는 가장 중요한 이론은 규제포획이론(capture theory of regulation)이다 (Stigler[1971]). 이익집단들은 흔히 잘 조직화되어 있어 규제자들의 재당 선․재임명․재취업 등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데 반해, 일반 소비자들은 조직화되어 있지 않아 규제자들에게 자신의 목소리를 전달 하기 어렵다. 이로 인해 규제자들이 규제대상이 되는 이익집단(산업․ 기업 등)의 요구에 순응하게 된다는 것이 포획이론의 핵심이다.23) 미국에서 규제개혁에 관한 논의는 이미 1960년대에 시작되었다.24) 23) 규제포획이론과 대칭점에 있는 것은 탈규제포획이론(capture theory of deregulation) 이다. 이에 의하면 이익집단들이 사익추구의 일환으로 탈규제나 규제완화를 주장할 수 있다. 24) 미국의 규제개혁 역사에 대한 간단한 설명은 Mancini and Morrall(2006)을 참조하라. Derthick and Quirk(1985)은 정치․사회학적 관점에서 흥미진진한 기록을 제공하고
  • 48. 제2장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 31 <표 2-3> 규제개혁의 요소 요 소 주요 내용 자유화 및 정부역할 축소 ① 가격 및 시장진입 자유화 ② 정부가 직접 영위하던 사업을 민간부문으로 전환 새로운 규제환경 수립 ① 網산업에 있어 경쟁이 적용될 수 없는 부문에 여러 서비스 제공자들이 효율적으로 접속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규칙 을 제정 ② 수직결합된 독점기업을 분할하는 경우 기존 기업 내에서 이루어지던 거래를 대신할 새로운 시장을 형성 ③ 비경쟁적 환경에서 규제를 통해 비경제적 성격의 공익을 추구하였던 경우 경쟁적 환경에서도 이러한 공익을 추구 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 ④ 공기업을 민영화하거나 정부활동을 외주로 전환한 경우 정 부소유에 기초한 규제방식을 원거리 규제방식(arm’s length regulation)으로 전환 자료: Gönenç, Maher, and Nicoletti(2001). 1970년대 이후에는 많은 선진 각국들이 소비자후생을 증진하고 산업․ 지역․고용상의 정책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규제개혁을 추진해 왔다. 규 제개혁은 ‘자유화,’ ‘정부역할 축소,’ ‘새로운 규제환경 수립’이라는 세 가지 요소를 가지고 있다(표 2-3). 우리나라에서는 지금까지 흔히 규제 개혁이 규제완화와 동일시되고 ‘자유화’ 및 ‘정부역할 축소’만이 강조되 어 왔으나, 이에 못지않게 중요한 것은 ‘새로운 규제환경의 수립’이다. 이는 정부규제 가운데 필수적인 규제를 보다 효과적으로 수행하기 위한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는 일이다. 그러한 규제의 예로는 시장지배력의 남용을 막기 위한 규제, 보편적 서비스(universal service)와 같은 공익적 목적의 규제 등을 들 수 있다. 선진국에서 이러한 규제개혁은 경쟁원리가 적용될 수 있는 산업뿐 아니라 적용되기 어려운 산업에서도 진행되었다. 전자의 예로는 도로수 송 및 항공여객을 들 수 있는데, 이들 산업에서는 서비스 제약, 진입장 있다.
  • 49. 32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벽, 가격통제, 공공소유의 모든 측면에서 대폭적 규제완화가 진행되어 1998년에는 대부분 자유화가 이루어졌다. 이들 산업에서 규제개혁이 효 율성과 소비자 후생을 모두 증진시켰다는 뚜렷한 증거가 있다(Gönenç, Maher, and Nicoletti[2001]). 또한 보편적 서비스, 안전 및 환경 등 비경제 적 성격의 공익 역시 침해를 받지 않고 있다. 한편 후자의 예로는 전 기․통신․철도를 들 수 있는데, 이들 산업에서는 규제개혁이 느리게 진행되고 있다. 그 이유는 위에서 설명한 ‘새로운 규제환경 수립’과 관 련한 기술적 문제가 유난히 복잡하며, 규제개혁의 긍정적 효과에 대한 증거가 확정적이지 않은 데서 찾을 수 있다. OECD는 상품시장규제(product market regulation: PMR) 지수를 개발 하여 각국의 규제강도를 측정하고 있다. PMR 지수는 0(규제가 없는 상 태)에서 6(가장 규제가 심한 상태)까지의 값을 갖는데, [그림 2-5]는 1998 년 당시 OECD 각국의 지수값을 횡축에 놓고 1998~2003년 사이 지수값 의 변화분을 종축에 놓아 비교한 결과이다. 1998년 당시 규제가 약한 나 라로는 영국, 호주, 미국, 캐나다 등이 있었다. 이들을 포함한 모든 나라에 서 지수는 1998~2003년 동안 감소하였는데, 특히 처음에 규제가 심했던 [그림 2-5] 상품시장규제(PMR)의 변화 자료: Conway, Janod, and Nicoletti(2005).
  • 50. 제2장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 33 나라에서 지수는 큰 폭으로 감소하였다. 우리나라는 이 기간 동안 지수 가 크게 감소한 나라 가운데 하나이다. 나. 금융시장 규제개혁 1970년대 이후 금융부문에서도 대폭적인 규제개혁 및 자유화가 추진 되었다(Edey and Hviding[1995]). 금융개혁은 정책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정부의 직접적 통제가 그 효력을 점차 잃어가고 있는 가운데 추진되었 다. 거시경제적 측면에서는 1970년대 중 재정적자가 크게 증가하고 물 가상승압력이 높아지면서 금리의 신축성을 확보할 필요가 높아졌던 것 도 금융개혁의 배경이 되었다. 금융부문의 규제는 크게 두 가지 영역으로 구분될 수 있다. 첫째는 금융기관들이 시장금리로 영업활동을 영위하는 것에 대한 규제(금리규 제 및 여신에 대한 양적 규제, 자산운용 및 여신활동에 대한 규칙, 국제 자본이동 및 외환거래에 대한 규제 등)이다. 그리고 둘째는 금융부문 내 의 영업범위 및 시장진입에 대한 규제(업종규제, 소유규제, 외국 금융기 관의 국내시장 진입에 대한 규제 등)이다. 1970년대 이전에는 이러한 규 제가 광범위하게 시행되었는데, 그 이유는 전후복구기의 특정 산업에 대한 자금지원, 중소기업에 대한 대출 확대, 금융시장의 안정성 확보 등 에서 찾을 수 있다. 금융개혁은 특히 이 중 첫 번째 영역(금융기관들이 시장금리로 영업 활동을 영위하는 것에 대한 규제)에서 대폭 진전되었다. 대부분의 OECD 국가에서 가격 및 수량, 시장진입, 외환거래와 관련한 규제는 폐 지되었다. 또 규제가 남아 있는 경우에도 자본이동 통제의 철폐와 금융 시장의 국제화로 인해 규제의 실효성은 거의 사라진 것으로 보인다. 그 러나 나라에 따라 개혁속도에는 차이가 있었는데, 미국, 영국, 북구 제 국, 호주 및 뉴질랜드에서는 1980년대 중반에 개혁이 마무리된 반면 유 럽대륙 국가 및 일본에서는 오랜 기간에 걸쳐 점진적으로 개혁이 추진 되었다(표 2-4).
  • 51. 34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표 2-4> 금리자유화의 추이 국 가 1960 1980 1987 1990 호 주 오스트리아 벨 기 에 캐 나 다 덴 마 크 핀 란 드 프 랑 스 독 일 그 리 스 아이슬란드 아일랜드 이탈리아 일 본 네덜란드 뉴질랜드 노르웨이 포르투갈 스 페 인 스 웨 덴 스 위 스 터 키 영 국 미 국 X X X X X X X X X X X X X X X X X X X X X X X X X X - X X X - X X X - X - X X X X X X - X X - X X - - X X - X X - - X - - - X - - X X - X - - X* - - - X* - X* X - - X - - - X - - - - - X* 주: X = 정부의 공식적 금리통제 또는 민간 금융기관의 자발적 금리협정이 있는 경우. - = 금리통제 또는 금리협정이 없는 경우. * = 일부 특정 부문을 제외하고는 통제가 전반적으로 폐지된 경우. 자료: Edey and Hviding(1995). 한편 두 번째 영역(금융부문 내의 영업범위 및 시장진입에 대한 규 제)에서는 업종규제 이외 여타의 규제개혁이 제한적인 범위에 머물고 있다. 여기에는 여러 가지 복잡한 문제가 얽혀 있고 자유화의 긍정적 효 과도 불명확하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은행과 비금융기업 사이의 소유
  • 52. 제2장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 35 관계는 금지되거나 엄격히 규제되고 있는데, 이는 은행의 위험도를 높 이고 경제력 집중을 초래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또 외국 금융기관 의 국내시장 진입허용은 많은 경우 상호주의 원칙에 의거하고 있다. 금융자유화는 금융시장의 안정을 확보하기 위한 새로운 장치의 도입 을 요구하였다. ‘금융안전망(financial safety net)’은 흔히 최종대부 또는 최종유동성 공급(lender of last resort), 예금보험 공급, 건전성감독 등의 세 가지 기능을 수행한다.25) 이 가운데 최종대부자로서의 중앙은행제도 는 많은 선진국에서 이미 19세기 말부터 20세기 초에 확립되었으나, 공 적 예금보험제도 및 공적기구에 의한 건전성감독은 1970~80년대의 금 융자유화와 더불어 확산되었다. 건전성감독규제의 대명사로 통하는 은행 의 자기자본비율규제가 국제결제은행(Bank for International Settlements: BIS)에 의해 도입된 것은 1988년의 일이다. 이러한 금융개혁은 금융부문의 효율성과 자원배분의 효율성을 높이 는 데 기여한 것으로 평가된다. 특히, 금융개혁 및 기술혁신이 진전되면 서 금융시장의 규모와 범위가 확대되고 효율성도 증대되었다.26) 반면 몇몇 국가에서는 금융자유화와 더불어 금융위기가 발생하기도 하였다. 최근에도 미국 및 많은 유럽 국가에서 대규모 금융위기가 발생하였는 데, 그 원인으로 금융규제 완화가 지목되기도 한다. 그러나 다른 여러 요인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The Economist[2008. 10. 11]). 예를 들어, 너 무 방만한 통화정책으로 부동산․주식 등의 자산시장이 과열되었고, 값 싼 주택의 공급을 늘리려는 정치권의 압력으로 정부후원기업27)인 Fannie Mae와 Freddie Mac이 비우량 주택담보대출(sub-prime mortgage)의 구입을 급격히 확대하였으며, 자기자본비율규제 등의 정부규제를 회피 하고자 금융기관들이 부외거래(off-balance sheet transaction)를 확대한 점 25) 고영선 외(2007)의 제3장에 있는 논의를 참조하라. 26) 예를 들어, 최근 헤지펀드(hedge fund)가 큰 가격변동을 낳는 요인으로 지목되고 있 으나, 그보다는 오히려 시장에 유동성을 공급하고 가격발견을 촉진하는 유익한 역 할을 수행하는 것으로 평가해야 한다(The Economist[2008. 10. 11]; 이남호[2008]). 27) 정부후원기업(government-sponsored enterprise)은 의회가 정한 법에 의해 설립되었으 나 소유권은 민간이 가지고 있는 기업이다. 이들에 대해 정부가 명시적으로 채무보 증을 제공하지는 않으나 암묵적 보증이 존재하는 것으로 시장참여자들은 믿고 있 다. 이러한 암묵적 보증의 존재는 최근의 금융위기 와중에 Fannie Mae와 Freddie Mac에 대해 미국정부가 구제금융을 제공하면서 사실로 확인되었다.
  • 53. 36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을 고려해야 한다. 또한 주식시장 폭락과 같은 위기가 발생할 때마다 정 부(통화당국 포함)가 적극적으로 개입하여 문제를 해결하면서 금융기관 들의 도덕적 해이를 키워갔다는 주장도 고려해야 한다. 이런 관점에서 보면 일방적인 규제의 강화 또는 정부개입의 강화는 금융위기를 막을 수 없을 뿐 아니라 오히려 그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 그보다는 자산가격을 반영한 통화정책 운용, 금융거래의 투명성 제고, 금융기관의 도덕적 해이 방지, 거시금융감독체계의 도입 등을 대안으로 살펴볼 필요가 있다(IMF[2008], p.39). 이 가운데 특히 거시금융감독 (macro-prudential regulation)은 호황기에 대출이 많아져 금융시장 불안이 높아지는 점을 고려하여 감독기준을 호황기에 강화하고 불황기에 완화 하는 한편, 개별 기관을 넘어 금융시장 전반의 안정성을 고려하여 감독 기준을 설정함으로써 체계적 위험을 줄여나가는 데 목적이 있다. 물론 금융위기를 근본적으로 예방하는 일은 불가능할 것이다. 기술 진보, 자본이동 확대, 새로운 금융상품의 개발로 감독당국이 미처 파악 하지 못하는 새로운 위험이 나타날 가능성은 항상 열려 있다. 또한 정부 가 금융시장 안정에 대해 정치적 책임을 지는 이상 금융기관들의 도덕 적 해이를 근본적으로 해소하기도 어렵다. 그러나 규제완화의 방향을 완전히 바꾸어 예전의 통제체제로 되돌아가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 하며 정책적으로 바람직하지도 않을 것이다. 그보다는 금융시장의 진화 에 맞추어 금융감독 등의 제도적 장치를 진화시키려는 노력이 필요하 다. 규제완화에 대한 획일적 비판은 별 도움이 되지 못한다. 다. 노동시장 유연화 상품시장 및 금융시장의 규제개혁과 밀접한 관계를 가지는 것은 노 동시장의 유연화이다. 노동시장의 유연성이 경제성장에 도움을 준다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다. 노동시장이 유연할 경우, 즉 고용과 해고, 임 금 등에 대한 규제가 적을 경우 기업은 경영상황을 반영하여 신속하게 구조조정을 추진할 수 있고, 그만큼 경제의 효율성이 높아져 성장이 촉 진된다. 특히, 정보통신 등 첨단산업에서는 빠른 기술진보로 인해 개별 기업의 부침이 심한 편인데, 노동시장이 유연할 경우 경쟁력을 가진 기
  • 54. 제2장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 37 업의 시장진입과 사업확대, 그리고 경쟁력을 잃은 기업의 사업축소와 시장퇴출이 원활히 이루어져 산업 전체가 빠르게 성장할 수 있다(OECD [2003], chapter 4). 이러한 혁신과 진화의 측면을 고려하지 않더라도 근 로자의 교섭력 약화는 기업의 수익증대를 가져오고 이는 고용확대와 실 업감소로 이어질 수 있다(Blanchard and Giavazzi[2003]). 그러나 다른 한편으로 대부분의 나라에서는 근로자들을 보호하기 위 해 고용과 해고, 임금 등에 대해 일정한 규제를 부과하고 있다. 문제는 근로자 보호가 결국 경제 전체의 활력을 떨어뜨려 일자리가 줄어들고 임 금상승도 둔화될 수 있다는 데 있다. 특히, 해고비용이 높아 기업이 신규 채용을 꺼리는 경우 처음 노동시장에 진입한 청소년층이 일자리를 찾기 가 매우 어려울 수 있다. 또한 각종 근로보호법률(employment protection legislation: EPL)의 보호를 받는 상용근로자와 보호받지 못하는 임시근로 자 사이에 근로조건상의 격차가 발생할 수도 있다. 그리고 정부가 EPL 을 비롯한 각종 노동시장 관련 정책을 수립하는 데 있어 상용근로자를 대표하는 노동조합의 이해만을 반영하게 되면 소위 내부자-외부자 (insider-outsider) 문제가 발생하여 이러한 격차가 더 벌어질 수 있다. 이에 따라 노동시장의 유연성 제고는 성장촉진과 고용확대를 위한 중요한 과제로 제기되어 왔다. 그러나 다음에 설명하게 될 복지지출과 마찬가지로 광범위하게 형성된 기득권 계층으로 인해 개혁은 더디게 진 전되고 있다. OECD에서는 각국 EPL의 경직성을 지수화하여 0(가장 유 연한 경우)에서 6(가장 경직적인 경우)까지의 척도로 나타내고 있는데, 1980년대 말 이후의 변화추이가 [그림 2-6]에 제시되어 있다. 이 그림에 서 음수(-)는 지수가 하락하였음(즉, 경직성이 완화되었음)을, 양수(+)는 지수가 상승하였음(즉, 경직성이 강화되었음)을 보여준다. 이 그림에 의 하면 전반적으로 EPL의 경직성이 완화되고 있는데, 특히 1994년 이후 경직성이 높은 나라에서 임시근로를 중심으로 경직성이 크게 완화되고 있다. 그러나 상용근로에 대해서는 경직성이 부분적으로 완화되고 있을 뿐이다. 한 가지 흥미로운 사실은 노동시장의 경직성과 상품시장의 경직성이 양(+)의 상관관계를 갖는다는 것이다. [그림 2-7]에 의하면 EPL의 경직 성이 높은 나라일수록 상품시장규제(PMR) 지수도 높은 값을 보인다.
  • 55. 38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그림 2-6] 근로보호법률(EPL)의 경직성 변화 1) 주: 1) 1980년대 말 현재 EPL 지수가 가장 낮은 국가부터 높은 국가의 순서에 따라 국가들이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배열되어 있음. 자료: OECD(2006a).
  • 56. 제2장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 39 [그림 2-7] 노동시장 경직성과 상품시장 경직성(2003년) 자료: Conway, Janod, and Nicoletti(2005). 이는 Blanchard and Giavazzi(2003)가 설명하는 것처럼 상품시장과 노동 시장에 존재하는 경제적 지대(economic rent)의 상호의존성에 기인하는 것일 수 있다. 즉, 진입규제 등으로 인해 상품시장에 지대가 존재하는 경우, 이를 나누어갖기를 원하는 노동조합의 압력으로 인해 노동시장 규제가 높은 수준을 유지하는 것이다. 이것이 사실이라면 상품시장 규 제완화는 노동시장 규제완화에 도움이 된다. 앞에서 보았듯이 많은 나 라에서 상품시장 규제완화를 지속적으로 추구할 경우 노동시장 규제완 화도 촉진될 것이다. 이와 더불어 노동시장의 경직성은 실업보험 등 사회보장제도의 관대 함(generosity)과도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그림 2-8]의 종축은 실업 자 가운데 실업보험을 수급하는 사람들의 비율을 나타내는데, 이는 실 업급여의 관대함을 측정한다고 해석될 수 있다. 또 횡축은 EPL의 경직 성을 나타낸다. 이 그림에 따르면 미국을 제외한 나머지 국가에서는
  • 57. 40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그림 2-8] 고용보호법률의 경직성과 실업급여 수혜자의 비율 고용보호법률(EPL)의 경직성 실업자 가운데 실업급여를 받는 사람의 비율(%) 주: 1) EPL(employment protection legislation)은 OECD가 각국의 법제를 비교하여 설정한 지수. 2) 북유럽형(north), 대륙형(cont), 남유럽형(south), Anglo-Saxon형(anglo) 의 구분은 Sapir(2005)에 의함. 자료: Boeri(2002). Sapir(2005)에서 재인용. EPL이 경직적일수록 실업급여가 제한적인 경향이 있다. 예를 들어, 이 탈리아에서는 실업급여가 제한적인 대신 노동시장 규제를 통해 근로자 들을 보호하고 있다. 독일은 그 반대이다. 따라서 이탈리아와 같은 나라 는 노동시장 규제완화를 위해 실업급여를 확대하는 것이 바람직할 수 있다. 물론 다음에 설명하는 것처럼 실업급여 확대는 그 자체로서 근로 자들의 취업유인을 감소시킬 수 있지만, 근로촉진정책(workfare) 또는 근 로활성화정책(activation)과 결합할 경우 이러한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 면서 노동시장의 유연성을 높여나갈 수 있을 것이다.28) 28) 최근 주목을 받고 있는 유연안정성(flexicurity) 전략은 이런 맥락에서 이해될 수 있 다(OECD[2004a], pp.97~98).
  • 58. 제2장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 41 5. 산업정책과 시장실패 제3장에서 논의하는 바와 같이 한국은 1960년대 이래 수출산업과 중 화학공업을 육성하기 위해 적극적 시장개입을 추진하였다. 이는 요소시 장과 상품시장에 실제로 존재하는, 또는 존재한다고 간주되는 시장실패 를 극복하기 위한 것이었다. 이러한 산업정책(industrial policy)은 개도국 뿐 아니라 많은 선진국에서도 과거에 목격된 바 있다(Chang[2003]). 한 국에서 산업정책은 1980년대에 퇴조하기 시작하였으나 아직도 금융․ 문화․의료 등의 서비스분야에서 특정 산업의 육성에 대한 정책적 요구 가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다. 또 항공․우주 등의 소위 첨단 제조업분야 에서도 이러한 요구가 제기된다. 아래에서는 산업정책이 상정하고 있는 시장실패가 무엇인지 살펴보고, 이를 어떻게 평가할 수 있는지 논의하 고자 한다. 가. 산업정책의 이론적 근거 산업정책이 상정하고 있는 시장실패는 동태적 규모의 경제(dynamic scale economies), 기업 간 투자조율의 실패(coordination failure), 정보 외 부성(informational externalities) 등으로 정리할 수 있다(Pack and Saggi [2006]). 1) 동태적 규모의 경제 동태적 규모의 경제란 초기에는 경험 많은 해외의 경쟁자들보다 생 산비용이 높지만 시간이 흐름에 따라 현장학습(learning by doing)의 효 과가 누적되면서 생산비용이 낮아지고 국내산업이 경쟁력을 갖추게 되 는 현상을 말한다. 경쟁력을 갖춘 후에는 초기의 투자비용을 상쇄할 만 큼의 수익이 장기적으로 발생하게 된다. 이러한 논리는 흔히 유치산업 보호론으로 이어지는데, 경쟁력을 갖추기 전까지 정부가 수입규제․금 융지원 등을 통해 국내산업을 보호하고 지원하지 않는다면 국내산업이 충분한 잠재력을 갖추었음에도 발달할 수 없다는 것이다. 유치산업론은 금융시장의 불완전성을 전제로 한다. 만일 금융시장이
  • 59. 42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충분히 발달해 있다면 장기적인 수익이 초기의 투자비용을 상쇄할 것으 로 예상하여 민간에서 자발적으로 자금을 동원하여 투자에 나설 것이 다. 물론 금융시장이 충분히 발달해 있을 때에도 개별 투자자들이 가지 고 있는 정보는 불완전하고 이들의 투자결정 역시 비합리적일 수 있다. 주식시장의 급등과 급락은 이러한 불완전성과 비합리성을 반영한다. 따 라서 충분한 잠재력을 가진 산업에 대해 민간 투자자들이 투자에 나서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 그러나 정부가 민간 투자자들보다 더 정확하고 더 많은 정보를 가지고 있을 가능성도 높지 않다. 사실 유치산업론에 의해 정부가 투자에 나서기 위해서는 대상 산업의 성장잠재력, 민간 투자자 들이 투자하지 않는 이유, 보호 및 지원 정책의 구체적인 효과 등에 대 한 정보를 충분히 가지고 있어야 하나, 그 현실적 가능성은 높지 않다. 우리나라 중화학공업 육성정책에 대해서는 제3장에서 설명하는 것처 럼 긍정적 평가와 부정적 평가가 공존한다. 긍정적 평가에 의하면, 한국 이 1980년대 중반에 찾아든 국제적 3低현상을 최대로 이용할 수 있었던 것은 1970년대에 강행된 중화학공업 육성정책 때문이며, 단기적인 부작 용에도 불구하고 중화학 투자계획은 원래의 의도대로 산업구조와 수출 상품구조의 고도화를 이룩하는 계기를 제공하였다. 이는 기본적으로 동 태적 규모의 경제에 입각한 주장이라 할 수 있다. 반면 부정적 평가에 의하면, 중화학공업 육성정책은 자원배분의 왜 곡을 가져와 경공업을 위축시키고 전반적인 경제성장에 부정적인 영향 을 미쳤다. 한국경제는 중화학공업 육성정책 때문이 아니라 중화학공업 육성정책에도 불구하고 높은 성장을 누릴 수 있었다는 것이다. 한국처 럼 대규모 산업정책을 추진하지 않았던 일본․대만․홍콩․싱가포르가 한국보다 더 높은 성장률을 보였던 것을 보더라도 중화학공업 육성정책 이 한국경제의 성공을 낳았다고 말하기는 어렵다.29) 그보다는 다른 동 아시아 국가와 마찬가지로 수출지향적 정책으로 국내기업을 해외경쟁 에 노출시킨 것이 경제성장의 더 중요한 성공요인으로 파악된다. 한국 의 중화학공업 육성정책은 대기업 위주의 경제구조, 뿌리 깊은 개입주 29) Pack and Saggi(2006)는 우리나라 중화학공업 육성정책이 동태적 규모의 경제를 낳 았다는 주장에 대해 회의적인 입장을 밝힌다(p.284). 전자레인지(microwave oven) 생 산기술이 플라즈마 텔레비전 생산기술로 이어졌다고 보기 어렵다는 것이다.
  • 60. 제2장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 43 의적 정책관행, 기업부문과 금융부문의 광범위한 부실, 정경유착과 부정 부패, 물가불안, 소득분배의 악화와 같은 문제를 낳았을 뿐이다. 이러한 두 가지 평가 가운데 어느 것이 옳은지에 대해 판단하는 일 은 쉽지 않다. 그러나 최소한 현재 시점에는 유사한 산업정책을 다시 펼 치는 일은 바람직하지 않은 것으로 판단된다. 동태적 규모의 경제라는 관점에서 보면 선진국과의 기술격차 해소(catch-up)가 어느 정도 마무리 되었다는 점을 지적할 수 있다. 이로 인해 과거와 같이 선진국에서 입증 된 기술을 수입하여 현장학습을 통해 국내산업의 경쟁력을 제고할 여지 는 크게 줄어들었다(Eichengreen and Chung[2004], Acemoglu, Aghion, and Zilibotti[2002]). 또한 금융시장의 불완전성이란 관점에서 보면 국내 금융 시장의 급격한 확대 및 심화와 금융시장의 국제적 통합에 따라 정부가 적극적으로 자원배분에 개입할 필요는 크게 줄어들었다. 특히, 입증되지 않은 새로운 기술에 대해 투자할 때 정부가 민간 투자자들보다 더 정확 하고 더 많은 정보를 갖고 있을 가능성은 과거보다 대폭 낮아졌다. 따라 서 이제는 정부가 아닌 금융시장이 민간의 다양한 혁신활동에 신축적으 로 재원을 배분하는 체계가 갖추어져야 한다고 판단된다. 2) 기업 간 투자조율의 실패 산업정책이 상정하는 두 번째 시장실패는 기업 간 투자조율의 실패 이다. 많은 경우 하나의 상품이 생산되기 위해서는 중간재와 최종재를 생산하는 여러 기업의 투자가 맞물려 동시에 이루어져야 하는데, 이러 한 투자결정이 시장 가격기구를 통해 자연스럽게 유도될 것으로 기대하 기 어려울 수 있다. 예를 들어, 난초 재배업의 경우 온실에 전력을 공급 하기 위한 전기설비, 물을 대기 위한 관개시설, 원료와 난초를 수송하기 위한 물류체계, 난초를 수출하기 위한 해외 판매망 등이 필요하다. 이들 에 대한 투자는 모두 상당한 고정비용을 수반하기 때문에 난초 재배용 온실이 충분히 많다는 보장이 없는 한 개별 기업은 투자에 나서지 않게 된다(Rodrik[2004]). 이는 전형적 의사결정 조율문제(coordination problem) 에 해당한다. 그러나 정부만이 이 문제를 풀 수 있다는 주장이 반드시 옳다고 볼 수는 없다(Pack and Saggi[2006], p.276). 중간재 생산기업과 최종재 생산
  • 61. 44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기업 사이의 수직적 결합, 독립적 기업 간의 장기계약, 해외시장으로부 터의 중간재 수입, 해외기업의 국내 직접투자 등을 통해 조율문제가 해 결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중간재가 교역이 가능한 재화일 경우 해 외에서 기존의 생산자들로부터 중간재를 수입함으로써 의사결정 조율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데, 현재 국가 간 교역의 대부분은 중간재 교역임 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또 교역이 불가능한 중간재의 경우에도 해외기 업이 국내에 들어와 중간재에 대한 충분한 수요를 유발함으로써 조율문 제를 해결할 수 있다. 이러한 수요로 인해 중간재 산업에 대한 투자가 증가하는 현상을 후방연관효과(backward linkage effect)라 부른다. 실제 로 많은 개도국은 다국적기업이 구축한 전 세계적 공급망(supply chain) 에 편입되어 빠른 경제성장을 시현하고 있다.30) 한국에서도 중화학공업 육성정책은 철강․기계․자동차 등 연관효 과를 갖는 여러 산업의 동시적 육성을 목표로 하였다. 그러나 이들은 모 두 교역재 산업이었으므로 의사결정 조율문제가 심각했다고 보기 어려 우며, 따라서 조율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정부의 개입이 반드시 필요했 다고 보기 어렵다. 예를 들어, 자동차산업의 육성을 위해 반드시 국내에 서 철강을 생산할 필요는 없었고, 이를 가까운 일본에서 수입할 수도 있 었던 것이다. 물론 정부투자로 국내 철강산업이 발달하게 된 것은 다행 스러운 일이었으나, 자동차산업의 관점에서 철강산업과 관련한 정부의 투자조율이 반드시 필요하지는 않았다는 뜻이다. 3) 정보 외부성 산업정책이 상정하는 세 번째 시장실패는 정보 외부성이다. 새로운 생산활동이 노동․기술․천연자원 등의 국내여건 속에서 성공적으로 수행될 것으로 사전에 예측하는 일은 어려우며, 실험을 통해 알 수밖에 없는 경우가 많다(Rodrik[2004]). 즉, 해외에서 기술을 수입하여 시행착 오를 통해 국내여건에 맞게 기술을 개량한 후에야 새로운 생산활동이 충분한 수익을 낳을 것인지 아닌지를 알게 된다. 문제는 이러한 실험이 30) 최근 주목을 받기 시작한 클러스터(cluster) 이론은 의사결정 조율문제의 해결에 관 한 것이다. 대표적인 클러스터인 미국의 실리콘 밸리(Silicon Valley)나 인도의 방갈 로르(Bangalore) 지역의 발달에 있어 정부의 역할은 거의 없었다고 할 수 있다.
  • 62. 제2장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 45 성공한 후에는 다른 기업이 최초의 기업을 모방하여 유사한 생산활동에 나서게 된다는 데 있다. 이는 무임승차의 문제(free-rider problem)라 할 수 있다. 최초의 기업은 실패할 경우 투자비용을 모두 혼자 부담하지만, 성공할 경우 그 수익을 다른 기업과 공유하게 된다. 따라서 개별 기업의 입장에서는 새로운 생산활동을 추진할 유인이 충분치 않으며, 사회적으 로 바람직한 수준까지 새로운 다양한 생산활동을 시도하도록 정부가 기 업을 지원해 주는 일이 필요하게 된다. 산업정책이 상정하는 세 가지 시장실패 가운데 가장 설득력이 있는 것은 정보 외부성이라 할 수 있다. 한국에서 수출지원정책은 이러한 정 보 외부성의 해결수단으로 작용하였을 가능성이 있다. 즉, 국내기업들이 비교우위가 있는 산업 또는 제품을 발견하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역 할을 수행했던 것으로 보인다. 또 수출기업은 제품개발․생산․마케팅 등 일련의 기업활동에서 해외 바이어들을 통해 귀중한 학습의 기회를 제공받으며 그 결과는 다른 기업에 전파되는데, 수출지원정책은 여기에 도 기여했던 것으로 보인다. 또한 특정의 한국제품에 대한 해외 인지도 가 높아지면 다른 한국제품에 대한 인지도 역시 높아지는 경향이 있는 데, 이것 역시 일종의 외부성이라 할 수 있다. 나. 정보 외부성의 시정을 위한 정부개입 앞서 설명한 것처럼 동태적 규모의 경제로 인한 시장실패는 선진국 과의 기술격차가 해소되면서 근거를 잃고 있다. 특히, 금융시장의 발달 및 국제화에 따라 정부가 아닌 민간 투자자들의 판단에 기술투자를 맡 기는 것이 성공 가능성을 높이는 길이 되었다. 또 기업 간 투자조율의 실패는 중간재를 포함한 모든 재화의 국제교역 자유화 및 후방연관효과 를 갖는 해외직접투자의 유치를 통해 해결할 수 있다.31) 이렇게 볼 때 정부의 직접적 개입이 필요한 경우는 정보 외부성이 발생하는 경우로 한정된다. Rodrik(2004)은 이 경우 정부개입이 <표 2-5>와 같은 원칙하에 이루어져야 한다고 말한다. 31) 후방연관효과를 갖지 않는 해외직접투자에 대한 지원은 국내기업의 경쟁여건을 불 리하게 만들고 국민세금의 사중손실(deadweight loss)만을 낳을 수 있다.
  • 63. 46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표 2-5> 정보 외부성의 시정을 위한 정부개입의 원칙 원칙 내 용 ① 정부지원은 ‘새로운’ 생산활동에 제공되어야 한다. ② 생산활동의 성공과 실패를 판단할 수 있는 명확한 기준이 있어야 한다. ③ 일몰조항(sunset clause)이 내재되어 있어야 한다. ④ 정부지원은 산업이 아닌 개별 활동을 대상으로 삼아야 한다. ⑤ 지원대상 활동은 외부효과를 창출할 명확한 잠재력을 지녀야 한다. ⑥ 산업정책 추진은 검증된 능력을 지닌 조직이 담당해야 한다. ⑦ 정책의 성공 여부에 대해 명확한 이해관계를 지니며, 최상위의 정치적 권한을 가진 책임자가 산업정책 추진조직을 면밀하게 감독해야 한다. ⑧ 산업정책 추진조직은 민간부문과의 대화통로를 유지해야 한다. ⑨ 정부지원대상 활동이 성공에 이르지 못할 가능성을 인정해야 한다. ⑩ 새로운 발견이 계속 이루어질 수 있도록 산업정책 추진조직은 수요와 환경 변화에 맞추어 스스로를 갱신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어야 한다. 자료: Rodrik(2004). 첫째, 정부지원은 ‘새로운’ 생산활동에 제공되어야 한다. 여기에서 ‘새로운’ 생산활동이란 해당 경제의 지평을 넓힐 수 있는 새로운 제품 또는 새로운 기술과 관련한 활동을 말한다. 새롭지 않은 기존의 제품 또 는 기술에 대한 지원이 이루어지는 경우를 흔히 발견할 수 있는데, 이는 정보 외부성의 시정과 관련이 없으므로 바람직하지 않다. 단순히 기업 규모만을 기준으로 이루어지고 있는 중소기업지원이 그러한 예이다. 정 부지원 없이 이미 한류(韓流)산업이 활성화된 후에 정부가 뒤늦게 한류 산업을 지원하겠다고 나서는 것도 그러한 예에 속한다. 둘째, 생산활동의 성공과 실패를 판단할 수 있는 명확한 기준이 있어 야 한다. 성공과 실패의 기준을 사전에 정해 놓지 않는다면 이해집단의 요구에 의해 실패한 생산활동에 대해서도 정부지원이 지속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때 성공의 기준은 산출이나 고용이 아니라 생산성이어야 한다. 산업정책의 목적은 국가경제가 비교우위를 갖는 제품 또는 산업 을 찾아나가는 것인데, 비교우위는 생산성에서 나오는 것이다. 예를 들
  • 64. 제2장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 47 어, 1960년대에 추진된 한국의 수출지원정책에서는 수출실적이라는 명 확한 기준에 따라 개별 기업에 지원이 제공되었는데, 수출실적은 기업 의 해외시장 경쟁력을 반영하였던 것으로 간주될 수 있다. 반면 최근 논 의되고 있는 의료․문화․금융 산업 육성정책은 개별 활동의 성공 여부 를 판단할 수 있는 기준이 불명확하여 실패할 경우에도 지원이 계속될 가능성이 높다. 셋째, 일몰조항(sunset clause)이 내재되어 있어야 한다. 생산활동이 실패한 경우에는 말할 것도 없고, 성공한 경우에도 정보 외부성에 대한 충분한 보상이 이루어졌다면 정부지원은 중단되어야 한다. 이를 보장할 수 있는 한 가지 방법은 일정 기간 후에 반드시 정부지원을 중단한다는 일몰조항을 정책 안에 포함시키는 것이다. 넷째, 정부지원은 산업이 아닌 개별 활동을 대상으로 삼아야 한다. 흔히 산업정책은 의료․문화․금융 등의 특정 산업을 대상으로 하여 자 금․인력․기술 등의 전방위적 지원을 제공하는데, 이는 잘못된 것이다. 그보다는 개별 산업에서 발생하는 시장실패를 직접 치유하기 위한 개별 활동에 대한 지원이 필요하다. 예를 들어, 직업훈련, 사회간접자본 건설, 외국어 교육, 외국기술의 도입, 위험자본시장 육성에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이는 대상이 되는 산업뿐 아니라 다른 많은 산업에도 혜택을 준다 는 장점이 있다. 다섯째, 지원대상 활동은 외부효과를 창출할 명확한 잠재력을 지녀 야 한다. 정부지원이 추가적인 투자를 유도하고 정보 또는 기술의 전파 를 낳을 것으로 기대되지 않는다면 정부지원을 제공할 이유가 없다. 이 러한 가능성에 대한 철저한 사전적 분석이 선행되어야 한다. 또 지원대 상을 선정할 때에는 경쟁과정을 거쳐 가장 잠재력이 높은 대상을 선정 해야 한다. 그러나 현실에 있어서 철저한 사전분석이 이루어지는 경우 는 드물고, 경쟁과정이 마련되어 있는 경우도 드물다. R&D 자금을 국가 균형발전 차원에서 지역 간에 안배하는 것이 하나의 예이다. 이러한 원칙 외에 산업정책 추진조직에 대해서도 여러 가지 원칙을 제시할 수 있다. 추진조직은 검증된 능력을 지녀야 하고, 국정 책임자가 추진조직을 면밀히 감독해야 하며, 추진조직과 민간 사이에 대화통로가 유지되어야 하고, 추진조직이 수요와 환경 변화에 맞추어 스스로를 갱
  • 65. 48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신할 수 있는 능력을 지녀야 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현실적으로 개도국 에서 이러한 조직을 찾기는 어려울 것이고, 이는 산업정책의 성공 가능 성을 크게 제약할 것이다. 또한 국가경제의 지평을 넓혀가는 과정에서 실험적 생산활동이 실패할 가능성을 열어두어야 하나, 실제로 실패가 발생했을 때 국회․언론 등의 공격을 막아내기는 쉽지 않을 것이다. 결론적으로, 산업정책은 국가경제의 새로운 가능성을 모색하는 수단 으로 위치를 정립해야 할 것으로 판단된다. 이런 관점에서 기존의 또는 현재 논의되고 있는 많은 정책은 재검토될 필요가 있다. 또, 민간 경제 주체들과의 끊임없는 대화를 통해 시장실패 요인을 찾아내고 새로운 가 능성을 탐색하는 정부의 역량 역시 대폭 향상될 필요가 있다. 6. 소 결 시장이 실패하는 이유로는 공공재의 존재(예: 국방서비스), 시장지 배력(예: 자연독점), 외부효과(예: 공해 등의 외부 非경제와 교육․연구 개발 등의 외부경제), 정보의 비대칭성(예: 혁신금융 신용보증), 시장의 불완전성(예: 금융시장의 미발달) 등이 꼽힌다. 정부는 이러한 시장실패 를 교정하기 위해 서비스의 직접공급, 공기업의 설치 및 경영, 민간활 동에 대한 규제, 조세부과, 재정 또는 금융 지원 등의 다양한 방법을 동 원한다. 그러나 정부가 이로 인한 시장실패를 실제로 얼마나 잘 교정할 수 있는가는 별개의 문제이다. 특히, 1980년대 이후에는 정부의 직접적 시 장개입의 한계에 대한 인식이 확산되고 있다. 즉, ① 정부실패로 인해 정부개입이 시장실패보다 더 나쁜 결과를 초래할 수 있고, ② 정부가 개 입하지 않더라도 시장은 자율적으로 자신의 실패를 교정하는 경향이 있 으며, ③ 국가 간 정책조율이 확대되어 정부가 자의적으로 시장에 개입 하는 일이 어려워지고 있다는 것이다. 이러한 인식에 따라 많은 나라에서는 민영화․민간위탁 등을 통해 공공서비스 공급에 있어 민간을 점점 더 많이 활용하고 있다. 물론 민영 화 또는 민간위탁이 언제나 바람직한 것은 아니다. 어떤 정책수단이 바 람직한가에 대해 판단할 때에는 유인체계․거래비용․시장구조를 고려
  • 66. 제2장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 49 해야 한다. 민영화 및 민간위탁과 같은 맥락에서 각국은 상품시장 및 금융시장 의 규제개혁을 통해 정부와 민간의 상호관계를 재정립하고 있다. 규제 개혁은 ‘자유화,’ ‘정부역할 축소,’ ‘새로운 규제환경 수립’이라는 세 가 지 요소를 가지고 있다. 이 가운데 첫째와 둘째 요소에 못지않게 중요한 것은 셋째 요소이다. 예를 들어, 상품시장 규제개혁의 경우 기업의 시장 지배력 남용을 막고 공익적 목적을 추구하기 위한 정부의 규제는 보다 투명하게 그리고 효과적으로 수행되어야 한다. 금융시장 규제개혁의 경 우에도 금융안전망은 강화되어야 한다. 이러한 상품시장 및 금융시장의 규제개혁과 더불어 노동시장 유연화를 위한 고용보호 관련 규제의 완화 가 각국에서 추진되고 있다. 그러나 이는 아직 임시근로를 중심으로 추 진되고 있다는 한계를 보인다. 과거의 한국을 포함하여 많은 나라에서 시장실패를 시정하기 위한 정부의 역할로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것은 산업정책이다. 산 업정책이 상정하고 있는 시장실패는 동태적 규모의 경제, 기업 간 투자 조율의 실패, 정보 외부성 등으로 정리할 수 있다. 이 가운데 가장 설득 력이 있는 것은 정보 외부성으로 판단된다. 정보 외부성을 시정하기 위 한 정부의 시장개입은 몇 가지 원칙을 지켜야 한다. 예를 들어, 정부지 원은 ‘새로운’ 생산활동에 제공되어야 하며, 생산활동의 성공과 실패를 판단할 수 있는 명확한 기준이 있어야 한다. 과거 개발연대 동안 한국정부는 금융 및 상품 시장의 광범위한 시장 실패를 교정하기 위해 다양한 방법을 통해 시장에 직접 개입해 왔다. 그 러나 금융시장 등 각 부문의 시장이 성숙되어 가고 있음을 고려하여 정 부와 시장의 역할을 재정립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으로 판단 된다. 특히, 민영화 및 민간위탁의 활성화, 각종 규제의 개선, 산업정책 의 원칙 확립 등의 측면에서 지속적인 노력이 필요하다.
  • 67. 50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제3절 가치재의 공급 1. 공공선택이론의 관점에서 본 가치재 價値財(merit goods)란 국민들이 인간다운 삶을 영위하기 위해 필요 하다고 판단되어 공급되는 재화를 말한다. 통상적으로 의료 및 교육은 대표적인 가치재의 예로 꼽힌다. 반면 담배나 마약과 같이 사회적으로 바람직하지 않은 재화를 非價値財(merit bads)라 부르기도 한다. 어느 재화가 가치재에 해당하는지에 대한 판단은 정치적 과정을 거 쳐 이루어진다. 즉, 유권자들이 투표를 통해 정치인을 선출하고, 이들이 정책을 결정하며, 행정기관을 통해 정책을 집행하는 과정을 거쳐 가치 재가 공급된다. 이렇게 공급되는 가치재가 과연 사회적 공감대를 반영 한 것인지에 대해서는 의문이 제기될 수 있다. 실제로 공공선택이론 (public choice theory)과 관련한 많은 문헌은 정치과정이 비합리적으로 작동할 가능성을 제기한다.32) 첫째, 투표과정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유권자들은 자신이 투표결과에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않으며, 후보들에 대한 정보 수집에 많은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는 것을 알기 때문에 정치에 관심을 갖지 않거나 투표에 참여하지 않는 경향이 있다. 반면 이익집단들은 자 신의 이익을 보호해 줄 것으로 기대되는 정치인의 당선을 위해 노력한 다. 또 설령 일반 유권자들이 정치에 관심을 갖더라도 정치인의 선출이 나 정책결정에 결정적 영향을 미치는 집단은 중위투표자(median voter) 이다. 따라서 정치인들은 일반 유권자가 아닌 특정 집단의 대변인으로 역할하는 경우가 많다. 둘째, 이와 관련된 문제로서 정치인들은 흔히 자신의 후원자들에게 혜택을 몰아주기 위해 노력하는 경향이 있다. 그러한 방법으로 국회의 32) 물론 공공선택이론의 논의범위는 가치재에 국한되어 있지 않으며 정치과정에 대한 경제학적 접근 전반을 포괄한다. 중요한 문헌으로는 Black(1948, 1958), Arrow(1950), Downs(1957), Buchanan and Tullock(1962), Stigler(1971), Niskanen(1971), Krueger (1974) 등이 있다.
  • 68. 제2장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 51 원들은 서로 도와가면서 자신의 이익을 챙기는 ‘표 맞바꾸기(log-rolling)’ 를 활용하기도 한다. 또 자신의 선거구를 위한 예산을 획득하여 지지자 를 확보하는 ‘선심사업 정치(pork-barrel politics)’에 열중하기도 한다. 이 를 통해 더 많은 후원자를 확보함으로써 정치인들은 권력욕을 만족시키 거나 재선 가능성을 높이고 선거자금 등의 금전적 혜택을 얻기도 한다. 개별 유권자들은 정치인들의 잘못된 행동을 알고 있더라도 이를 저지하 지 않는데, 저지할 경우 혜택은 모든 유권자들이 나누어 가지지만 그 비 용은 자신만이 부담하기 때문이다. 셋째, 관료들 역시 국민의 이익보다 자신의 이익을 앞세울 수 있다. 예를 들어, 자신이 속한 부처나 부서의 예산을 더 많이 확보함으로써 자 신의 권위를 높이거나, 금전적 혜택을 얻거나, 자신의 후원자에게 혜택 을 주려 할 수 있다. 이러한 경향은 사회적으로 바람직한 수준 이상으로 재정지출이 팽창하는 결과를 낳는다. 관료들은 때로는 예산획득이 아닌 정부규제를 통해 자신의 후원집단을 도와주기도 한다. 앞서 언급한 것 처럼 이를 규제포획이론(capture theory of regulation)이라 부른다. 넷째, 위에서 논의한 여러 가지 문제가 발생하고 있지 않은 가장 이 상적인 경우에도 사회적 선택은 쉽지 않을 수 있다. Arrow(1950)의 ‘불 가능성 정리(impossibility theorem)’에 의하면, “독재자가 존재하지 않는 다.”와 같은 몇 가지 평범한 전제하에서 일반적으로 받아들여질 수 있는 집단적 의사결정체계를 도출하는 일은 불가능하다. 개인의 선호체계와 유사한 성질을 갖는 사회적 선호체계를 도출하기 위해서는 전제를 완화 시킬 수밖에 없다. 이처럼 공공선택이론의 관점에서 보면 가치재의 공급이 올바른 사회 적 선택을 반영하지 못할 가능성이 곳곳에 존재한다. 가치재의 공급에 있어서는 이러한 가능성을 고려해야 한다. 2. 가치재의 개념적 근거 가치재에 관한 논의는 흔히 개인적 후생과는 무관한 별도의 사회적 후생이 존재한다는 가정에서 출발한다(Besley[1988]). 이러한 가정은 개 인적 자유(individual freedom) 또는 소비자 주권(consumer sovereignty)에
  • 69. 52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반할 수 있다(이준구[1994], p.102). 정부가 개인적 意思의 집합체라고 할 때, 이러한 집합체가 개인의 선호를 무시하고 집합체 자신의 선호를 강 제한다는 것은 全體主義(totalitarianism)를 연상시킨다. 또한 개개인이 스 스로 자신에게 필요한 재화가 무엇인지 제대로 모르는 반면 정부가 더 잘 안다고 하는 것은 소비자들이 비합리적이라는 것을 의미한다. 실제 로 비합리적이라 하더라도, 그러한 비합리성을 판단할 권한이 누구에게 있는가에 대해 의문이 제기될 수 있는 것이다. 이처럼 개개인의 후생과 무관한 별도의 사회적 후생이 존재한다는 가정이 개념적으로 설득력을 갖기 어렵다고 할 때, 경제학적으로 가치 재의 개념적 근거를 찾을 수 있는 다른 한 가지 방법은 소비자들이 자 신의 소비뿐 아니라 다른 사람의 소비에 대해서도 일정한 가치를 부여 한다고 가정하는 것이다(Fullerton[1991]). 예를 들어, 가난한 사람들이 기 초교육을 받으면 가난한 사람들의 후생이 높아지지만 부자들의 후생도 높아진다고 가정하자. 부자들은 단지 가난한 사람들이 기초교육을 받는 다는 사실 자체로 기쁨을 얻는다는 것이다. 이런 기쁨을 느끼는 부자들 이 많으면 가난한 사람들이 받는 기초교육은 공공재적인 성격을 띠게 된다. 비경합성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이 경우 정부가 기초교육을 시장 에 맡겨두기보다 교육시장에 개입하여 기초교육을 확대하는 것이 부자 들의 전체적인 만족을 높이는 길이 된다.33) 그러나 이 경우에도 과연 부 자들이 이러한 기쁨을 느끼고 있어 정부가 개입할 필요가 있는지를 확 인하는 일은 쉽지 않다. 정부가 시장에 개입하면서 그 근거로서 가치재를 내세우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이처럼 가치재는 개념적으로 쉽지 않은 문제를 제기하므 로 가치재의 공급에 있어서는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 그럼에도 불 구하고 가치재의 공급에 관한 정부의 역할은 확대되어 온 것이 사실이 다. 제4장에서 보는 바와 같이 정부지출 가운데 교육․의료․주거 등 가 치재에 해당하는 것들은 상당한 비중을 차지한다. 이는 가치재 공급에 대한 사회적 합의가 폭넓게 형성되어 있음을 의미한다. 실제로 정부가 33) 다음에 설명하는 소득재분배에 대해서도 동일한 논리를 적용하여 공공재적인 성격 을 부여할 수 있다.
  • 70. 제2장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 53 가부장적 온정주의(paternalism)의 관점에서 개인의 선택에 개입하더라도 이에 대한 사회적 반발이 거의 없는 경우를 많이 찾을 수 있다. 또 개입 하더라도 부드러운 형태의 온정주의(soft paternalism)로 개입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The Economist[2006. 4. 8]).34) 물론 이 경우에도 개인주의와 온정주의 사이의 철학적 갈등은 여전히 남는다. 한편 가치재의 공급은 소득재분배를 수반하는 경우가 많다. 정부가 가치재로서 교육․의료․주거 등을 공급할 때 흔히 그 대상을 저소득층 에 국한한다. 그리고 중위 및 상위 계층에 대해서는 시장을 통해 자신의 수요를 충족하도록 유도한다. 이로 인해 가치재의 공급은 소득재분배와 혼동되는 경향이 있으나, 엄밀히 말해 이 둘은 분리되어야 한다.35)36) 3. 문화예술부문에 대한 정부지원 시장실패의 교정, 소득재분배 등의 다른 논거가 아니라 가치재라는 논거만으로 흔히 정부지원이 이루어지는 분야는 문화예술부문이다. 문 화예술부문에 대한 정부지원의 논거는 다음과 같이 정리될 수 있다(박 34) 예를 들어, 민간의 기업연금 또는 개인연금 가입을 장려하고자 할 때 정부는 일단 모든 사람을 개인연금에 가입시켜 자동적으로 봉급에서 연금기여금이 공제되도록 하고, 이를 거부하는 사람들에 대해서 연금탈퇴를 허용할 수 있다. 이 방법은 단지 홍보와 교육에 의존하여 개인연금 가입을 장려하는 방법보다 가입률을 높이는 데 매우 효과적이다. 이는 부드러운 형태의 온정주의라 할 수 있고, 이에 반해 공적연 금은 의무가입을 전제로 하기 때문에 강한 형태의 온정주의(strong paternalism)라 할 수 있다. 35) 가치재 공급이 소득재분배를 수반하는 이유에 대해 Mulligan and Philipson(2000)은 재미있는 설명을 제공하고 있다. 가난한 사람들에 대해 가치재 소비를 강제할 경우 가난한 사람들은 후생이 감소한다. 이러한 후생감소를 보전해 주기 위해 소득재분 배가 일어난다는 것이다. 36) 가치재와 관련하여 제기되는 또 다른 논점은 편익비용분석(benefit/cost analysis)에 있 어 생명의 가치, 그리고 후세대가 누리는 후생의 평가방법이다(The Economist[2005. 4. 2], Deighton-Smith[2007]). 생명의 가치에 대해서는 “철학적․윤리적으로 생명의 가치를 화폐단위로 표시하는 것이 타당한가?” “타당하다면 어떻게 평가할 것인가?” 라는 문제가 제기된다. 또 후세대가 누리는 후생과 관련해서는 “먼 미래에 대해서는 가까운 미래에 대해서보다 낮은 사회적 할인율(social discount rate)을 적용해야 한 다.”는 주장이 제기된다(Weitzman[2001]). 특히, 환경재(environmental good)의 편익을 추정할 때 동일한 할인율을 적용할 경우 먼 미래의 후세대들이 누리는 후생을 과소 평가할 가능성이 지적된다.
  • 71. 54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현․유경준․곽승준[2004]). 첫째, 문화예술의 소비는 외부효과를 발생시킨다. 문화예술 지원은 국위선양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며, 문화유산의 보전은 후세의 후생을 증대시키고, 문화예술활동은 이에 참여한 사람들의 지각을 훈련 시켜 더 훌륭한 인간으로 만든다. 문화예술활동 가운데 실험예술의 경 우 특허제도를 통해 지적재산권을 보호하기 어렵다는 점도 지적된다. 둘째, 문화예술에 대한 기호는 후천적 기호(acquired taste) 또는 훈련 된 기호(cultivated taste)이다. 즉, 문화예술경험이 많아질수록 기호가 단 련된다. 이러한 특성을 중독성(addiction)으로 표현하기도 한다. 문화예술 에 대한 수요는 중독성을 가지기 때문에 소비자들이 자신의 후생을 극 대화하지 못하므로 정부가 소비기술을 가르쳐야 한다는 것이다. 셋째, 문화예술산업은 생산기술 측면에서 다른 산업과 구분된다. 즉, 공연횟수(또는 입장객 수)로 측정되는 생산량이 증가함에 따라 평균 생 산비가 하락하는 자연독점적 성격을 갖는다. 또한 기술진보가 더디게 이 루어져 다른 산업에 비해 생산성 향상이 지연되며, 이로 인해 문화예술 부문의 상대적 생산비가 증가하고 가격이 상승하여 수요가 감소한다. Baumol and Bowen(1965)은 이를 ‘비용병리현상(cost disease)’이라 불렀다. 넷째, 소득재분배 측면에서 정부지원이 요구될 수 있다. 즉, 중산층 이나 저소득층을 공연장으로 끌어들이기 위해서는 입장료를 낮게 책정 해야 하며, 이로 인한 손실을 메워주기 위해 정부지원이 필요하다는 것 이다. 그러나 이상과 같은 주장에 대해서는 다음과 같은 반론을 제기할 수 있다. 첫째, 정부가 국민세금을 지원할 만큼 외부효과가 크다고 보기 어렵 다. 국위선양과 민족적 자긍심을 높이는 데에는 해외로 수출되는 국산 자동차․컴퓨터․핸드폰 등이 더 많은 역할을 할 수 있는데, 이에 대해 정부가 지원을 제공하지는 않고 있다(Fullerton[1991]). 또 문화예술활동 중 일부 이런 역할을 하는 것들이 있더라도, 이탈리아 오페라와 같은 외 국의 고급 창작물이 이런 역할을 한다고 보기는 어렵다(박현․유경준․ 곽승준[2004]). 지역경제 활성화와 관련해서도, 한 도시에서 문화예술 활 성화로 전반적인 일자리 창출의 이득을 본다면 다른 도시에서 그만큼
  • 72. 제2장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 55 일자리를 빼앗긴다는 점을 기억해야 한다. 후세를 위한 문화유산의 보 전과 관련해서도, 현재 시점에서 시장수요가 충분치 않아 정부지원이 필요하다면 장래에도 시장수요가 충분치 않을 가능성이 높다. 민간기업 은 장래에 이윤이 창출될 것으로 기대하면 정부지원 없이도 장래를 위 해 투자한다. 문화예술의 교육적 효과에 대해서도, 학교 및 대학과 같은 곳에 지원하는 것보다 문화예술분야에 지원하는 것이 보다 효과적인 교 육정책임을 증명할 필요가 있다. 둘째, 문화예술에 대한 수요가 중독성을 갖는 것처럼 좋은 포도주에 대한 수요도 중독성을 갖지만 정부가 좋은 포도주를 국민세금으로 제공 하지는 않는다. 또 담배․술․마약․범죄도 중독성을 갖지만 정부는 오 히려 이러한 활동을 억제한다. 결국 정부가 문화예술활동을 지원하는 것은 이것이 가치재라고 정부가 판단하기 때문이며, 중독성 자체가 문 제가 되기 때문이 아니다. 셋째, 개별 공연에서는 평균 생산비가 하락할 수 있지만, 여러 공연은 관객을 모으기 위해 서로 경쟁하므로 문화예술산업 전체가 자연독점적 성격을 가진다고 볼 수는 없다. 또 개별 공연이 자연독점적 성격으로 독 점이윤을 누리고 있다면 정부가 문화예술산업을 지원할 필요는 없고 오 히려 공연횟수를 늘리거나 가격을 낮추도록 규제해야 한다. 비용병리현 상에 대해서도 그것이 실제로 존재하는지에 대해서는 논란이 있다. 공연 예술에서도 기술진보 덕분에 공연장 설계․음향․조명 등이 개선되고 청중 수가 늘어나고 있으며, 특히 방송 및 녹음기술의 발달로 한 번 이루 어진 공연이 수천․수백만 번 반복되어 소비되기도 한다. 또 전반적인 소득증가로 문화예술산업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문화예술산업 내에서 는 지원인력 감축 등을 통해 비용증가를 억제함에 따라 비용병리현상이 실제로 발생한다는 경험적 증거는 찾기 어렵다(Throsby[1994], p.15). 넷째, 저소득층을 위해 공연장이나 미술관의 입장료를 낮추었을 때 실제로 혜택을 보는 사람은 대개 중산층 이상의 소득계층이다. 예를 들 어, 공연예술 관람객은 평균보다 높은 교육수준, 소득수준, 사회적 위상 을 가진 사람들이다(Throsby[1994], p.8). 이런 이유에서 Fullerton(1991)은 저소득층 지원의 차원에서 문화예술활동을 지원해야 한다는 논리는 단 연코 배격해야 한다고 지적한다.
  • 73. 56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이러한 논의를 종합할 때, 문화예술활동에 대한 정부지원은 궁극적으 로 가치재의 논거에 의존할 수밖에 없다고 판단된다. 그러나 앞서 설명 한 것처럼 가치재는 개념상 적지 않은 문제를 내포하므로 이에 근거하여 문화예술활동을 지원할 때는 신중을 기해야 할 것이다. 더욱이 정부지원 이 문화예술분야에 오히려 해가 될 수도 있다는 점을 기억해야 한다. 정 부가 바람직한 지원대상을 가려낼 능력이 없을 경우 가짜 예술가들을 키 우는 부작용을 낳을 가능성이 있다. 실제로 외국에서는 정부의 재정지원 가운데 일부가 개인이나 문화예술사업자들의 사적인 지대추구행위 (rent-seeking)에 이용된다는 연구결과도 있다(Throsby[1994], p.22). 4. 소 결 가치재의 공급은 흔히 정부의 중요한 역할 가운데 하나로 인식된다. 그러나 공공선택이론에 의하면, 정치과정 속에서 가치재의 선택이 사회적 선호를 제대로 반영하지 않을 가능성이 존재한다. 또한 가치재의 개념은 개인적 자유(individual freedom) 또는 소비자 주권(consumer sovereignty)에 반하는 측면이 있다. 따라서 가치재를 근거로 정부가 개입할 때에는 신 중을 기할 필요가 있다. 가치재의 한 예는 문화예술활동이다. 문화예술 분야에 대한 정부지원의 근거로는 외부효과, 중독성, 생산기술상의 특 성, 소득재분배 등이 거론된다. 그러나 이러한 설명은 대부분 논리의 취 약성을 벗어나기 어려우며, 결국 가치재에서 문화예술활동에 대한 정부 지원의 근거를 찾게 된다. 이 경우 앞서 설명한 것처럼 문화예술활동에 대한 정부지원은 신중할 필요가 있다. 제4절 소득과 부의 재분배 1. 재분배정책의 동기 모든 정책은 크든 작든 분배의 변화를 가져온다. 정책으로 인해 이득 을 보는 사람이 있고 손해를 보는 사람이 있으며, 이득을 보는 사람 가
  • 74. 제2장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 57 운데 더 많은 이득을 보는 사람이 있고 더 적은 이득을 보는 사람이 있 다. 예를 들어, 민영화는 흔히 경영진과 근로자 모두를 포함한 공기업 종사자에게 불리한 결과를 초래하는 반면 서비스 개선과 서비스 요금 하락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유리한 결과를 초래한다. 그러나 민영화의 일차적인 목적은 재분배가 아니라 경제적 효율성의 제고라 할 수 있다. Boadway and Keen(2000)은 재분배의 동기로 ① 윤리적 당위로서 사 회정의의 추구, ② 모든 사람의 효용을 증대시키는 효율성의 제고, ③ 정부의 강제력을 이용한 私益의 추구를 들고 있다. 첫째, 윤리적 당위로서의 재분배정책은 가치재와 유사한 성격을 가 지며, 이에 따라 가치재에 수반하는 여러 가지 개념적 문제를 내포하게 된다. 즉, 재분배정책에 대한 정치적 합의과정의 정당성에 대해 의문이 제기될 수 있고, 재분배정책은 개인적 자유와 소비자 주권에 반할 수 있 다. 또 이익집단의 사익추구를 위한 수단이 될 수도 있다. 둘째, 효율성의 제고 측면에서 재분배가 바람직한 근거로는 이타주 의(altruism)로 인한 비경합성, 역선택 및 도덕적 해이로 인한 보험시장의 실패, 동태적 비효율성(dynamic inefficiency)을 활용한 세대 간 재분배, 자본시장의 불완전성 등이 거론될 수 있다(표 2-6). 이 가운데 동태적 비 효율성을 제외한 나머지는 시장의 실패를 출발점으로 한다. 정부는 재 분배정책을 통해 시장의 실패를 치유함으로써 사회적 후생을 극대화할 수 있다는 것이다.37) 셋째, 정부의 강제력을 통한 사익의 추구는 한 계층이 정치권력을 이 용하여 다른 계층을 착취하는 다소 극단적인 상황을 상정한다. 그러나 이처럼 극단적인 상황이 아니더라도 특정 집단이 사익을 위해 재분배정 책을 주장하는 경우는 쉽게 발견할 수 있다. 각종 산업구조조정 과정에 서 빈곤층이라 할 수 없는 기존의 생산자들이 대규모의 재분배를 요구 하는 사례가 그 한 예이다. 이러한 세 가지 동기 가운데 가장 중요한 것은 윤리적 당위로서 사 회정의의 추구일 것이다. 서구에서는 대공황과 세계대전 등 20세기의 37) 이에 대해서는 재분배정책이 경제성장에 미치는 영향과 관련하여 아래에서 다시 논 의하기로 한다.
  • 75. 58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표 2-6> 효율성 제고 측면에서 재분배가 바람직한 근거 근 거 설 명 이타주의로 인한 비경합성 이타주의로 인해 가난한 사람들의 후생이 증가하면 부유한 사람들의 만족도가 올라감. 이 경우 재분배정책은 공공재적 인 성격(비경합성)을 지니게 되며, 부유한 사람들의 자발적 인 기부에만 의존한다면 사회적 후생을 극대화할 수 없음. 보험시장의 실패 역선택 및 도덕적 해이로 인해 연금․의료 등의 보험시장이 실패함. 이 경우 정부는 사회보험제도를 도입하여 국민들을 강제가입시킴으로써 시장실패를 방지함. 동태적 비효율성 을 활용한 세대 간 재분배 소득증가율이 금리보다 높다면(즉, 동태적 비효율성이 존재 한다면) 부과방식의 연금제도를 도입함으로써 모든 세대의 후생을 높일 수 있음(Aaron[1996]의 ‘social insurance paradox’). 자본시장의 불완전성 빈곤층이 은행대출을 받아 교육투자를 한다면 소득능력이 향상되어 대출을 갚을 수 있음. 그러나 담보능력의 부족 등 으로 대출을 받기 어렵다면 정부가 교육비를 지원함으로써 자본시장의 불완전성을 보완함. 대사건들을 거치면서 국민에게 표준적인 생활수준을 보장하는 것은 정 부의 책임이며, 국민의 복지에 관한 정부역할이 확장되어야 한다는 인 식이 형성되었다. 결과적으로 사회정책 관련 정부의 역할은 1980년대까 지 꾸준히 확대되어 왔으며, 정부지출 역시 증가해 왔다. G7 국가의 GDP 대비 정부지출은 20세기 초에는 20% 미만에 불과하였으나 현재는 40%를 넘고 있다. 그리고 이 가운데 사회보장지출은 절반에 해당한다 (표 2-7). 이는 국민복지를 위해 정부가 책임져야 할 영역이 광범위하게 설정되었음을 의미한다. 이처럼 재분배와 관련한 정부역할이 확대되어 왔음에도 불구하고 재 분배정책이 과연 정당한가, 어느 정도까지의 재분배가 바람직한가, 어떠 한 방식으로 재분배정책을 수행해야 하는가 등에 대한 논란은 남아 있 다. 이러한 질문들에 대한 해답은 시대에 따라 달라져 왔으며 나라에 따 라 다른 모습을 띠고 있다. 결국 단일한 해답은 존재하지 않으며, 시대 적․사회적 상황에 따라 국민적 합의를 통해 해답을 도출하는 수밖에
  • 76. 제2장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 59 <표 2-7> G7 국가의 총재정규모와 사회보장지출 (단위: GDP 대비, %) 항 목 연도 미국 일본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영국 캐나다 평균 총재정 규모 1) 1920 1960 1980 1990 1995 2000 7.0 27.0 31.8 33.3 33.2 30.1 14.8 17.5 32.0 31.7 35.4 36.8 25.0 32.4 47.9 45.1 49.5 43.3 27.6 34.6 46.1 49.8 53.7 48.7 22.5 30.1 41.9 53.2 51.8 44.8 26.2 32.2 43.0 39.9 43.3 34.7 13.3 28.6 38.8 46.0 46.5 46.7 19.5 28.9 40.2 42.7 44.8 40.7 사회 보장 지출 2) 1960 1980 1990 7.3 14.1 14.6 4.1 10.5 11.6 18.1 25.4 23.5 13.4 23.9 26.5 13.1 19.8 24.5 10.2 21.3 22.3 9.1 14.4 18.8 10.8 18.5 20.3 주: 1) 일반정부 총지출. 2) 공공의료, 연금 등. 자료: 고영선(2005). 없는 것으로 보인다. 아래에서는 재분배정책의 구체적 수단, 재분배정책이 경제성장에 미 치는 영향, 복지국가의 변천과정, 국가 간 재분배정책의 차이, 경제․사 회 여건의 변화, 그리고 최근의 해외동향을 차례로 살펴본다. 2. 재분배정책의 수단 재분배를 위해 정부가 시장에 개입하는 방식은 크게 사회보장제도와 누진적 조세제도로 구분될 수 있다. 이 가운데 사회보장제도는 사회보 험(social insurance)과 공적부조(public assistance)로 구분된다. 사회보험은 국민 전체 또는 대다수를 대상으로 실시되는 보험제도를 의미하는데, 여 기에는 국민연금․건강보험․고용보험․산업재해보상보험 등이 포함된 다. 사회보험의 혜택을 받기 위해서는 일정한 보험료 또는 기여금을 납 부해야 한다.38) 즉, 기여금을 사전에 납부한 사람들만 보험급여를 받을 38) 기여금은 가입자 스스로 납부할 수도 있고 정부 또는 가입자의 고용주가 납부할 수 도 있다.
  • 77. 60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수 있으며, 국민연금과 같이 급여액 자체가 기여금 납부액과 연동되어 있는 경우도 있다. 공적부조는 사회보험과 달리 기여금의 납부를 전제로 하지 않는다. 정부는 일반 국민세금으로 저소득층․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에 대해 공 적부조급여를 제공하며, 그 수급자는 사전에 정부에 기여금을 납부할 필요가 없다. 우리나라에서 대표적인 공적부조제도는 ‘기초생활보장제 도’이다. 기초생활보장제도는 소득이 일정 수준 이하인 가정에 대해 생 계급여․의료급여․주거급여 등의 다양한 급여를 제공한다. 사회보험과 공적부조는 재정지출의 형태로 이루어진다. OECD는 이 와 관련한 지출을 사회지출(social expenditure)이라 명명하고, 대상욕구에 따라 <표 2-8>과 같이 분류한다. 이렇게 분류할 때 2003년 각국의 사회 지출은 <표 2-9>와 같다. 여기에서 보듯이 우리나라의 사회지출은 다른 OECD 국가에 비해 작은 편인데, 이는 주로 국민연금이 성숙되지 않아 <표 2-8> 사회지출의 분류 항 목 포함되는 지출 노 령 연금, 조기퇴직연금, 노인을 위한 가사 및 가택 서비스 유 족 연금 및 장제비 무능력 관련 급여 돌봄서비스, 장애급여, 산업재해 관련 법령에 따른 급여, 근 로자 질병급여 보 건 외래 및 입원 진료, 의료용품, 예방 관련 지출 가 족 아동수당 및 크레딧, 육아지원, 휴가기간 중의 소득지원, 독 신부모급여 적극적 노동시장 정책 고용서비스, 청소년 직업훈련, 고용보조, 장애인 고용지원 실 업 실업급여, 퇴직급여, 노동시장 상황에 따른 조기퇴직 주 거 주거수당 및 임대료 보조 기 타 저소득층에 대한 현금급여 및 기타 사회서비스(식품보조 등의 지원정책) 자료: OECD(2007a).
  • 78. 제2장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 61 <표 2-9> OECD 국가의 항목별 사회지출(2003년) (단위: GDP 대비, %) 노령 유족 장애 건강 가족 생활 적극적 노동시 장정책 실업 주택 기타 계 호 주 4.4 0.2 3.2 6.2 3.3 0.4 0.7 0.3 0.3 19.1 오스트리아 12.8 0.4 3.5 5.1 3.1 0.6 1.0 0.1 0.4 27.0 벨 기 에 7.2 2.1 2.3 7.2 2.7 1.2 3.3 0.0 0.5 26.5 캐 나 다 4.0 0.4 1.0 6.8 1.1 0.4 0.8 0.5 2.3 17.3 체 코 8.0 0.2 2.9 6.8 1.9 0.2 0.7 0.1 0.6 21.4 덴 마 크 7.2 0.0 4.5 5.6 3.9 1.6 3.3 0.7 1.0 27.8 핀 란 드 8.4 0.9 3.9 5.7 3.0 0.9 2.2 0.3 0.6 25.9 프 랑 스 10.5 1.9 1.9 7.6 3.0 1.1 1.9 0.8 0.3 29.1 독 일 11.3 0.4 3.1 8.0 2.0 1.1 1.8 0.2 0.5 28.4 그 리 스 11.5 0.8 1.0 5.0 1.3 0.2 0.4 0.6 0.4 21.3 헝 가 리 7.5 1.1 3.0 6.0 3.5 0.4 0.5 0.5 0.1 22.7 아이슬란드 6.5 0.6 5.0 7.2 3.2 0.1 0.5 0.2 0.5 23.8 아일랜드 2.9 0.8 1.5 5.6 2.5 0.7 1.0 0.5 0.5 15.9 이탈리아 12.6 2.5 2.3 6.2 1.3 0.7 0.4 0.0 0.0 26.0 일 본 8.6 1.3 0.8 6.1 0.7 0.3 0.4 0.0 0.2 18.4 한 국 3.2 0.2 0.6 2.9 0.2 0.2 0.1 0.0 0.5 7.9 룩셈부르크 6.1 2.6 4.0 6.2 4.1 0.3 0.9 0.1 0.5 24.8 멕 시 코 1.0 0.3 0.1 2.8 1.0 0.0 0.0 1.1 0.5 6.8 네덜란드 5.4 0.4 4.6 5.8 1.6 1.1 1.6 0.3 0.6 21.4 뉴질랜드 4.4 0.1 2.9 6.3 2.3 0.4 0.8 0.8 0.1 18.0 노르웨이 7.0 0.3 7.0 6.5 3.4 0.8 0.7 0.2 0.6 26.7 폴 란 드 11.4 1.0 3.4 4.5 1.5 0.2 0.8 0.0 0.0 22.9 포르투갈 8.8 1.6 3.0 6.7 1.6 0.7 1.1 0.0 0.3 23.9 슬로바키아 6.5 0.2 2.2 5.2 2.0 0.3 0.3 0.1 0.8 17.5 스 페 인 7.9 0.6 2.4 5.2 1.0 0.7 2.2 0.2 0.2 20.3 스 웨 덴 10.1 0.7 6.6 7.1 3.5 1.3 1.2 0.6 0.7 31.9 스 위 스 11.3 1.5 4.7 6.0 1.5 0.7 1.0 0.2 0.7 27.7 영 국 6.4 0.2 2.5 6.7 2.9 0.5 0.5 1.4 0.2 21.4 미 국 5.5 0.8 1.5 6.9 0.7 0.1 0.5 0.0 0.5 16.6 평 균 7.5 0.9 2.9 5.9 2.1 0.6 1.1 0.3 0.5 21.8 주: 공적지출(public)과 의무적 사적지출(mandatory private)의 합계. 자료: OECD(http://stats.oecd.org).
  • 79. 62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그림 2-9] 누진세․비례세․역진세 과세기반 역진세 비례세 누진세총조세부담 연금 관련 지출이 다른 나라에 비해 작은 데 기인한다. 또 노인인구 비 중이 아직 높지 않아 보건지출이 작은 것도 하나의 이유이다. 소득수 준․인구구조 등을 감안할 때 우리나라의 사회지출은 다른 나라에 비해 작은 편이 아닌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영선[2004], 최준욱․류덕현․박 형수[2005]). 사회보장제도와 더불어 누진적 조세제도 역시 소득 및 부를 재분배 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조세는 누진적(progressive), 비례적(proportional), 역진적(regressive) 조세로 구분된다. 누진세란 과세기반(tax base)이 증가 할 때 세율이 상승하는 조세를 말한다. 여기에서 과세기반이란 과세의 대상이 되는 소득⋅소비⋅자산 등을 의미한다. 또 비례세란 세율이 변 하지 않는 조세를 말하며, 역진세란 세율이 하락하는 조세를 말한다. 누 진세의 예로는 개인소득세․법인소득세․상속증여세․재산세 등이 있 다. 비례세의 예로는 부가가치세․특별소비세․증권거래세․교통세 등 이 있다. 역진세의 예는 찾을 수 없다.39) 39) 물론 이것은 명목상의 세율로 보아 역진적인 조세를 찾을 수 없다는 것이다. 소득계 층별로 볼 때 고소득층보다 저소득층이 실제로 더 많이 부담하는 조세는 존재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담배․술에 소비세를 부과하는 경우 명목상으로는 소득과 상관없 이 세율이 일정하므로 비례적일 수 있으나 저소득층이 이들을 더 많이 소비한다면 실제로는 역진적일 수 있다. 또 주택구입자금 대출이자에 대해 세제혜택을 부여할 경우 대출을 받기 어려운 저소득층보다 대출을 받아 상환할 능력이 있는 고소득층 이 더 많은 혜택을 보게 되므로 이러한 세제혜택은 역진적이다.
  • 80. 제2장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 63 그러나 소득과 부의 재분배가 사회보장제도 및 조세제도만을 통해 이루어지는 것은 아님을 인식할 필요가 있다. 소득분배를 결정짓는 가 장 중요한 요인은 교육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경우 정부가 모든 국 민들에게 가능한 한 많은 교육기회를 제공함으로써 근로능력을 배양해 주는 것이 소득재분배의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다. 따라서 의무교육, 학 자금 융자 등도 소득과 부의 재분배에 있어 중요한 정책수단이 될 수 있다. 또한 낙후지역의 개발을 위한 도로건설이나 여타 재정지원 역시 부분적으로는 소득재분배를 도모한다고 볼 수 있다. 농어민이나 중소기업 등에 대한 각종 산업정책적 성격의 재정지원도 재분배를 목표로 하는 경우가 있다. 농어민이나 중소기업가들이 여타 빈곤계층에 비해 상대적으로 부유함에도 불구하고, 급격한 산업구조의 변화나 대외적 충격이 발생했을 때 이들이 구조조정 과정에서 지나친 곤란을 겪지 않도록 정부가 지원을 제공하는 것이다. 소득과 부의 재분 배는 이처럼 다양한 형태로 이루어지기 때문에 언뜻 보기에는 다른 목 적을 가진 사업도 실제로는 재분배를 목적으로 하는 경우가 많다. 3. 재분배정책이 경제성장에 미치는 영향 재분배정책은 경제성장에 긍정적 영향과 부정적 영향을 동시에 미칠 수 있다. 아래에서는 이러한 긍정적 영향과 부정적 영향을 차례로 살펴 보기로 한다.40) 가. 긍정적 영향 재분배정책이 경제성장에 미치는 긍정적 영향은 다음과 같이 요약된 다. 첫째, 재분배정책은 자본시장의 실패를 교정하는 데 기여한다. 빈곤 층은 담보능력의 부족 등으로 인적자본 투자에 필요한 재원을 자본시장 에서 조달하기 어렵다. 적절한 물적 담보가 없을 때 장래소득만을 담보 로 삼아 금융기관으로부터 자금을 빌릴 수는 없다. 이처럼 유동성 제약 (liquidity constraint)을 받는 인구가 많다면 인적자본 투자가 충분히 이루 40) 보다 자세한 논의 및 관련 참고문헌은 고영선(2005)을 참조하라.
  • 81. 64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어지지 못하며, 그만큼 경제 전체의 생산성 향상이 지체되고 성장이 저 해된다. 따라서 빈곤층을 줄이기 위한 재분배정책은 성장을 촉진시키는 결과를 낳는다. 둘째, 재분배정책은 시장에서 공급되지 않는 보험기능을 수행한다. 다른 보험과 마찬가지로 노령연금․의료보험․실업보험 등에서도 시장 실패가 발생하며, 이들을 사회보험 형태의 강제보험으로 운용함으로써 시장실패를 방지할 수 있다(Barr[1992]). 또한 사회보험과 공적부조는 사 회안전망으로서 개개인이 보다 적극적으로 위험을 감수하고 보다 높은 수익이 기대되는 경제활동에 나설 수 있도록 한다(García-Peñalosa and Wen[2008]). 그리고 육아․의료․직업훈련 등의 서비스는 수혜자들의 노동시장 참여를 촉진시켜 개인의 후생증대뿐 아니라 국가경제의 성장 에 기여한다. 셋째, 재분배정책은 경제개혁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는 여건을 제공 한다. 상품 및 자본시장의 대외개방, 민영화, 규제개혁 등이 전반적인 경 제성장에 도움을 준다고 할 때, 이러한 조치로 인해 피해를 보는 사람들 이 불가피하게 나타난다. 이들이 개혁에 반발하여 개혁이 늦추어지면 경제성장이 저해된다. 물론 개혁으로 인해 피해를 입는 사람은 모든 소 득계층에 다 존재할 수 있지만, 소득이 낮은 계층일수록 피해를 입을 가 능성이 높다. 재분배정책은 개혁으로 인해 손실을 입는 사람들에게 소 득을 보전해 줌으로써 개혁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한다. 넷째, 재분배정책은 사회통합(social integration)을 제고하여 경제성장 에 필요한 정치적 안정을 제공한다. 소득격차가 크고 사회통합이 미진 하여 계층 간 불화와 반목이 심한 경우 정치적 불안이 야기되거나 경제 정책이 큰 폭으로 변하여 안정적 성장에 걸림돌이 될 수 있다. 범죄․파 업․소요 등이 빈번해질 수 있으며, 토지수탈, 과도한 규제, 부패의 용인 등이 나타날 수 있다.41) 반대로 소득격차가 작으면 그만큼 사회통합이 쉬우며, 따라서 보다 빠른 경제성장이 가능하다. 실제로 소득격차가 경제성장과 어떤 관계를 가지고 있는가를 실증적 41) 2005년 말 프랑스 각지에서 발생한 폭동의 근본원인은 가난한 이민자 계층의 청소 년들이 프랑스 사회에 통합되지 못한 데 있다(The Economist[2005. 11. 12]).
  • 82. 제2장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 65 으로 분석한 많은 연구가 있다. 1990년대 이후 실시된 많은 실증분석에서 는 소득격차가 작을수록 성장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이런 연구 들은 모형설정의 오류(misspecification)를 범하거나 동시성(simultaneity)의 문제를 갖기 쉬워 크게 믿을 만하지 못하다. 성장에 미치는 무한히 많은 요인들을 모두 통제하고 소득격차가 독립적으로 미치는 영향을 파악하기 란 쉽지 않다. 또 소득격차가 작을수록 성장이 높다 하더라도 이것이 재 분배정책이 성장을 높인다는 결론으로 바로 이어질 수는 없다. 현상으로 서의 소득격차와 정책적 선택으로서의 재분배정책은 다른 것이기 때문이 다. 소득격차를 줄이기 위한 재분배정책은 그 자체로서 경제성장에 부정 적 영향을 줄 수 있다. 나. 부정적 영향 재분배정책이 경제성장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은 다음과 같이 요약된 다. 첫째, 재분배를 위한 조세로 인해 경제효율성이 하락할 수 있는데, 이를 흔히 사중손실(deadweight loss)이라 부른다. 특히, 이자 등 자산소 득에 대한 조세는 세후 자산수익률을 낮추어 저축을 저해할 수 있으며, 법인세는 기업투자의 목표수익률을 높여 투자를 저해할 수 있다. 또한 근로소득세가 높아지면 기업의 인건비 부담이 증가하여 노동수요가 줄 어들 수 있으며, 근로자들의 근로의욕이 저하되어 노동공급이 줄어들 수 있다. 서구에서 이러한 가능성이 가장 뚜렷이 실현되고 있는 부분은 사회 보장세(연금보험료․의료보험료․실업보험료 등)이다. 높은 수준의 사 회보장세로 인해 고용주가 지불하는 노동비용과 근로자가 수령하는 임 금 사이의 격차(소위 ‘tax wedge’)가 커져서 기업의 고용유인과 개인의 근로유인이 낮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 확정급여 형태의 공적연금에 서 보험료와 급여 사이의 상응관계가 미약하여 근로유인과 저축유인이 낮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Lindbeck and Persson[2003], Disney[2004]). 그 러나 연금 및 의료 지출이 많고 구조적 실업이 높기 때문에 사회보장세 를 감축하기는 거의 불가능한 실정이다. 조세가 경제유인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많은 실증분석이 실시되
  • 83. 66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어 왔다. 그 가운데 특히 근로유인과 관련하여 사회보장세 등 근로에 대 한 조세는 여성근로자 등 취약계층의 노동공급에 큰 영향을 미친다는 것이 일반적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Leibfritz, Thornton, and Bibbee [1997]). 또 고용유인과 관련하여 Daveri and Tabellini(2000)는 유럽대륙 의 높은 실업률과 낮은 성장률이 대부분 높은 조세부담에 기인한다는 결론을 내리고 있다. 둘째, 높은 복지혜택은 복지의존성(welfare dependency)을 낳을 수 있 다. 예를 들어, 저소득층에 대한 과도한 공적부조는 복지제도에 안주하 여 계속 저소득층으로 남고자 하는 유인을 초래할 수 있다. 또 지나치게 많은 실업급여와 산재급여는 근로의욕을 감퇴시키고, 조기노령연금은 조기퇴직을 유도할 수 있다. 실제로 많은 나라에서 저소득층이 직면하는 한계세율은 조세부담과 과도한 공적부조로 인하여 100%를 상회하는 경우가 많다(Carone, Immervoll, Paturot, and Salomäki[2004]). 즉, 실업자가 일자리를 구해 일 하기 시작하거나 기존의 취업자가 추가적으로 근무시간을 늘리면 소득 이 증가하면서 세금부담은 늘어나고 복지혜택은 줄어들어 결과적으로 가처분소득은 늘어나지 않거나 오히려 줄어들 수 있다. 이 경우 새로 일 자리를 구하거나 더 많은 시간을 일하려는 유인이 크게 줄어들 것은 당 연하다. 한편 실업급여․산재급여 등이 근로유인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많은 실증분석이 실시되어 왔는데, 이들의 분석결과는 대개 그 영향이 상당 히 큼을 시사한다(OECD[2006a], chapter 3; Henrekson and Persson[2004]; Røed and Zhang[2003]; Carling, Holmlund, and Vejsiu[2001]; Johansson and Palme[1996]; 고영선[1993]). 또 연금이 고령자들의 고용률을 낮춘다는 점에 대해서도 상당한 합의가 이루어져 있다(Duval[2003], Gruber and Wise[1997]). 이러한 복지의존성으로 인해 노동공급이 줄어들면 전반적으로 경제 성장이 둔화될 뿐 아니라 복지정책의 수혜자들이 실업의 굴레(unemploy- ment trap) 또는 빈곤의 굴레(poverty trap)에 빠질 수 있다.42) 즉, 정부의 42) 실업의 굴레란 적극적으로 일자리를 찾지 않고 실업수당 등에 의존하여 실업상태에
  • 84. 제2장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 67 복지정책은 국민에게 최소수준의 생활을 보장하고 국민을 사회적 위험 으로부터 보호한다는 취지에도 불구하고 사회를 중심계층과 주변계층 으로 분리하고, 이러한 분리를 고착화시킬 가능성이 있는 것이다. 중심 계층은 안정적인 일자리가 있어 다양한 사회보험급여를 받을 자격을 얻 는 반면, 주변계층은 노동시장에서 소외되어 사회의 중심부로 편입될 기회가 적다. 이러한 사회적 이중구조는 경제적으로뿐 아니라 사회적으 로도 바람직하지 않은 것이다. 셋째, 사회보장지출 등 재정지출의 증가는 국가자원 가운데 민간이 사용할 수 있는 자원을 줄임으로써 민간투자를 감소시킬 수 있는데, 이 를 흔히 驅逐效果(crowding-out)라 부른다. 특히, 공적연금의 구축효과는 많은 관심의 대상이었다. 공적연금은 후세대에서 전세대로 소득을 이전 하는 역할을 하는데, 이로 인해 전세대의 저축률이 낮아지고 민간투자 가 줄어들거나 경상수지가 악화되는 모습이 나타난다. Kohl and O’Brien (1998)은 공적연금이 민간소비 및 저축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연구결과 를 요약하고 있는데, 이들에 의하면 평균적으로 연금자산 부족분 (funding gap)의 약 30%에 해당하는 만큼 자산스톡이 줄어든다. 이처럼 다양한 경로를 통해 재분배정책은 경제성장에 부정적인 영향 을 미칠 수 있다. 거시자료를 이용하여 조세부담과 성장률 사이의 종합 적 관계를 분석한 연구로 Miller and Russek(1997)과 Kneller, Bleaney, and Gemmell(1999)이 있는데, 이들은 조세부담이 성장에 부정적 영향을 미 친다는 결론을 얻고 있다. 또 전체 사회보장지출이 경제성장에 미치는 종합적 영향을 분석한 연구로는 Arjona, Ladaique, and Pearson(2001)이 있는데, 이들에 의하면 사회보장지출이 많을수록 성장은 둔화되는 것으 로 나타난다. 그러나 사회보장지출 가운데 노동시장참여를 촉진하기 위 한 지출, 즉 적극적 지출(active spending)의 경우 오히려 성장을 촉진하 는 것으로 나타난다. 그러나 경제성장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하여 재분배정책을 추 진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할 수는 없다. 재분배정책은 그 자체로서 경제 남아 있는 것을 말한다. 또 빈곤의 굴레란 각종 복지혜택이 줄어드는 것을 원하지 않아 일자리를 찾지 않거나 일하더라도 낮은 수준의 임금으로 짧은 시간 일하는 것 을 말한다.
  • 85. 68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성장과는 다른 목적을 추구하는 것이며, 경제성장에 대한 기여도 또는 저해도를 가지고 재분배정책의 적절성 여부를 평가할 수는 없다. 그러 나 재분배정책을 추진할 때에는 경제성장에 미치는 영향을 충분히 고려 할 필요가 있다. 실제로 최근 많은 나라에서 재분배정책의 개편을 추진 하는 이유 중 중요한 것은 경제성장 저해효과에 대한 우려에서 찾을 수 있다. 4. 복지국가의 변천과정 Heclo(1981)에 의하면 서구에서 복지국가(welfare state)는 몇 가지 단 계를 거치며 변천해 왔다. 1870~1920년대의 實驗期(experimentation), 대 공황 및 세계대전을 포함한 1950년대 초까지의 定着期(consolidation), 1950년대 중반 이후 1960년대까지의 擴張期(expansion), 그리고 1970년 대 이후의 再編期(reformulation)가 그것이다. 이러한 일련의 변천은 재분 배정책이 고정된 것이 아니라 시대상황에 따라 지속적으로 변하는 것임 을 말해준다. 가. 실험기 복지국가의 첫 단계는 이전의 救貧法(poor law)을 대체하는 여러 가 지 사회보험제도가 실험적으로 도입되었던 1870년대부터 1920년대까지 의 실험기이다. 산업화에 따른 경기변동폭 증가와 경제․사회적 혼란, 노동운동의 확산, 참정권의 확대와 대중정당의 출현 등을 배경으로 산 업재해보상보험․질병보험․연금보험․실업보험 등이 일부 국가에서 도입되고 확산되기 시작하였다. 정책전문가 집단은 사회적 위험을 제거 하기 위한 새로운 제도를 창안하여 열정적으로 제시하였다. 이러한 가 운데 도입되었던 제도가 폐지되기도 하고 가입자 수가 늘어났다가 줄어 들기도 하는 등 제도적 혼란이 지속되었으며, 철학적 기반에 있어서도 사회정책과 관련한 정부의 역할이 어디까지 미쳐야 하는가에 대해 큰 논란이 제기되었다. 이 시기에는 보수주의․자유주의․사회주의 정파 모두 사회보험이
  • 86. 제2장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 69 현실적으로 용인될 여지가 있다고 생각하였다. 보수주의자들은 이것이 사유재산권에 대한 침해가 분명하나 사회질서를 유지하기 위해 필요한 것으로 보았다. 자유주의자들은 정부개입의 증대가 위험스러워 보이기 는 하나 개인의 자유를 속박하는 빈곤으로부터의 해방을 위해 필요한 것으로 보았다. 그리고 사회주의자들은 진실한 의미의 사회주의 질서와 는 거리가 있는 것이지만 그것이 도래하기 이전에 현상개선을 위해 필 요한 것으로 보았다. 그러나 이들 모두 근본적으로는 사회보험이 자신 의 원칙과 철학에 반하는 것으로 생각하였다. 나. 정착기 복지국가의 실험기는 대공황과 제2차 세계대전을 겪으면서 정착기로 이행된다. 정착기에는 사회보험제도를 중심으로 고용․주거․교육․보 건 등의 분야로 사회정책의 범위가 넓어졌다. 또 복지국가의 근본적 정 당성 및 공공과 민간 사이의 경계선에 대한 질문이 별로 제기됨이 없이 사회정책이 정치․경제․사회 질서의 일부로 받아들여지기 시작했다. 대공황 극복, 전시 동원경제체제 구축, 전후 경제복구노력 등의 경험을 바탕으로 정부가 국가경제를 관리할 수 있고 또 반드시 관리해야 한다 는 Keynes류의 믿음이 확산되었다. 또 대공황과 전쟁을 통해 불행이 누 구에게나 닥칠 수 있다는 사실, 그리고 어려움 속에서 고통을 분담하기 위한 사회적 장치가 필요하다는 사실이 인식되었다. 이에 따라 경제영 역뿐 아니라 사회영역에서 정부의 적극적 역할에 대한 기대가 높아졌 다. 그리고 관리경제체제하에서 사회정책은 총수요관리를 위한 수단으 로서 경제정책과 밀접한 관계를 맺게 되었다. 관리경제체제하에서 경제정책과 사회정책이 어떤 관계를 갖고 있었 는지에 대해 스웨덴의 예를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Stephens[1996]). 스웨 덴 정부는 완전고용을 달성하기 위해 적극적 노동시장정책을 실시하는 한편 연금기금과 같은 공공저축에서 저리융자를 제공하였다. 거시경제 의 안정을 위해 외환 및 금융 시장 규제를 실시하였으며, 노동분배율을 높이기 위해 자본이득을 억제하고 소득이전 및 저가의 공공서비스를 확 대하였다. 자본이득을 억제함에 따른 투자부진의 가능성은 공공저축의
  • 87. 70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저리융자와 투자에 대한 세제혜택을 통해 대처하였다.43) 이러한 관리경 제체제는 확장기에도 존속되었다. 물론 나라별로 복지국가의 구체적인 형태는 큰 차이를 보였다. 영국 과 스웨덴은 보편적 서비스, 사회적 연대, 종합적 소득보장 등의 확대에 초점을 맞추었으며, 유럽대륙 국가들은 경제정책적 목표와 사회정책적 목표를 통합하여 전후의 재건노력에 초점을 맞추었다. 미국에서는 상대 적으로 복지국가의 정착이 지연되었으며 사회정책에 대한 관심은 국가 안보와 외교문제에 대한 관심에 가려졌다. 또 한 나라 안에서도 각종 사 회정책 사이에 일관성과 체계성, 그리고 우선순위가 갖추어진 경우는 드물었다. 그러나 모든 나라에서 사회정책은 모든 정파로부터 당위성을 인정받게 되었으며 여러 가치체계가 혼재된 가운데 국민들 사이에 뿌리 내리게 되었다. 다. 확장기 1940년대 말부터 1950년대 초에 서구에서 복지국가에 대한 정치적 반론은 거의 사라졌다. 그리고 1950년대 중반 이후의 확장기에는 사회 정책과 관련한 재정지출이 급격히 증가하였다. 이는 예상치 못했던 높 은 경제성장률을 배경으로 진행되었다. 복지국가 정착기의 지배적인 인 식은 제1차 세계대전 이후에 나타난 경기의 급등과 폭락이 앞으로도 주 기적으로 나타나 모든 사람들에게 빈곤의 위험을 안겨줄 것이며, 이런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 경제영역과 사회영역에서 정부의 적극적 개입 이 필요하다는 것이었다. 이런 관점에서 1950년대와 1960년대의 황금기 는 예상치 못하게 찾아왔다고 말할 수 있다. 이러한 지속적 고성장은 복지지출의 빠른 증가를 가능케 하였다. 그 러나 그 결과 나타난 복지국가는 다른 한편으로 이전과는 다른 모습을 띠게 되었다. 첫째, 사회적 위험을 공유하고 고통을 분담한다는 의식이 43) 스웨덴은 수출의존도가 높았기 때문에 관리경제체제하에서도 상당히 대외지향적인 정책기조를 유지하였다. 이에 반해 호주는 경제정책과 사회정책이 밀접한 관계를 갖는 가운데 국내 일자리를 보호하고 창출하기 위해 고율의 수입관세장벽을 쌓아 국내 제조업을 육성하고 이민유입을 엄격히 통제하는 등 국내지향적인 정책기조를 보였다(Castles[1996]).
  • 88. 제2장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 71 약화되었다. 복지정책이 충족시키고자 하는 사회적 수요는 사회구성원 대다수가 경험하는 공통적 위험이 아닌 특정 집단만이 경험하는 국지적 위험으로 옮아갔다. 예를 들어, 지속적 고성장하에서 실업은 일부 집단 에 국한된 현상이 되었다. 둘째, 복지정책의 초점은 집단 간의 소득격차 를 줄이는 것에 맞추어졌다. 어느 한 집단의 소득이 늘어나 다른 집단과 의 격차가 벌어지면 정부가 복지지출을 통해 이를 보전해 주는 경향이 나타났다. 복지국가는 공통의 문제를 해결하는 기구가 아니라 끊임없이 집단 간의 소득격차를 계산하고 보전해 주는 기구로 변신하였다. 셋째, 지속적 고성장은 사회정책에 대한 국민적 합의를 도출하는 데 필요한 정치적 노력을 약화시켰다. 과거 복지국가를 정착시킬 때에는 국민적 합의를 이끌어내는 데 상당한 정치적 노력이 필요하였으며, 대공황과 전쟁을 겪으면서 이러한 합의가 도출될 수 있었다. 그러나 고성장하에 서는 별 노력 없이 복지지출을 늘릴 수 있었다. 이러한 세 가지 측면에서 복지국가는 확장기 동안 양적으로 팽창함 과 동시에 질적인 변화를 겪게 되었다. 또한 사회정책은, 정착기에는 경 제정책과 융합되어 취약한 자본주의 경제체제를 보완하는 필수적 역할 을 수행하였으나, 확장기에는 빠른 경제성장이 부수적으로 제공하는 사 치재로 인식되기 시작했다. 경제정책과 사회정책이 분리되어 경제정책 은 소득증대에 초점을 맞추고, 사회정책은 뒤처진 사람들에게 소득을 재분배하는 역할만을 수행하게 되었다. 라. 재편기 1970년대 이후의 성장둔화와 분배악화는 복지국가에 대한 여러 가지 비판을 낳았다. 첫째, 비용 측면에서는 복지지출이 급증함에 따라 공공 부문이 비대화되고 조세부담이 높아진다는 비난의 목소리가 커졌다. 특 히, 중산층의 부담이 높아져 복지국가의 정치적 지속 가능성에 대한 우 려가 제기되었다. 둘째, 효과성 측면에서는 복지국가가 필요한 사람들에 게 소득지원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매우 무능하다는 사실이 부각되었 다. 또 소득형평성을 높이지 못하고 복지의존성 등의 부작용만을 낳는 다는 비난도 나타났다. 셋째, 관료주의 측면에서는 정부가 개인의 자유
  • 89. 72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를 침해하는 과도한 규칙과 규제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려는 경향이 나 타나면서 이에 대한 비난이 높아졌다. 또 여러 집단 간에 정부지원을 배 분함에 있어 조직화되지 못하고 목소리를 높이지 못하는 집단은 무시되 는 경향도 포착되었다. 유사한 맥락에서 사회정책이 확대되고 있는 이유에 대해 세 가지의 비판적인 설명이 제시되었다. 첫째는 자본주의의 안정적 성장을 위해 경제적 약자들에게 점점 더 많은 뇌물이 제공된 결과라는 계급갈등론 (class conflict)이다. 둘째는 그 총체적 비용은 직시하지 않고 각 집단이 점점 더 많은 복지혜택을 요구하는 과정에서 사회정책이 확대되었다는 수요주도론(demand push)이다. 셋째는 정부관료, 서비스 공급자 등의 이 익집단들이 자신의 이익을 위해 사회정책의 확대를 주장하고 요구한다 는 공급주도론(supply pull)이다. 1970년대 이후의 재편기에 나타난 이러한 비판은 복지국가의 정당성 에 대한 과거의 논란을 재연시키는 계기가 되었다. 신자유주의적 관점 에서 복지국가의 축소론이 제기되고 공공과 민간 사이의 경계선을 다시 설정하고자 하는 노력이 나타났다. 이런 배경에서 1970년대 이후 각국 에서 복지지출의 증가속도가 둔화되고 국민들의 기대수준도 낮아지고 있다. 물론 비용․효과성․관료주의 측면에서 문제가 남아 있음에도 불 구하고 사회정책에 대한 국민적 지지가 급격히 쇠퇴하고 있지는 않다. 그러나 사회정책이 피상적이고 부속물적인 역할에서 벗어나 사회적 연 대를 강화하고 경제성장을 뒷받침하는 처음의 역할을 되찾지는 못하고 있다. 5. 국가 간 재분배정책의 차이 가. 미국과 유럽 국가들 사이의 차이 앞에서 살펴본 것처럼 복지국가는 고정된 형태로 존속되어 온 것이 아니라 시대에 따라 변천을 보여 왔다. 또 시대적 차이뿐 아니라 같은 시점에서 국가 간의 횡단면적 차이도 존재한다. 국가 간의 차이 가운데 가장 잘 알려진 것은 미국과 유럽 국가들 사이의 차이이다. Alesina,
  • 90. 제2장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 73 Glaeser, and Sacerdote(2001)는 실증분석을 통해 유럽에 비해 미국에서 재분배정책이 미약한 이유를 밝히고자 하였다. 이를 위해 이들은 경제 적․정치적․행태적 측면에서 재분배정책에 대한 사회적 선호를 결정 하는 여러 요인을 살펴보았다. 첫째, 경제적 측면의 요인으로는 소득의 변동성, 시장소득 분포의 왜 도(skewness), 조세로 인한 사중손실의 크기, 소득의 상향이동 가능성 등 을 고려할 수 있다. 그러나 이들 요인은 대개 미국과 유럽의 차이를 설 명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둘째, 정치적 측면에서는 제도적으로 소수집단이 정치적 영향력을 행사하기 어렵거나 개인의 사유재산권이 엄격히 보호되는 경우 재분배정책이 제한될 것으로 예상할 수 있다. 실 제로 미국의 특징인 연방의회의 다수대표제, 강력한 사법부, 연방 형태 의 정부조직 등은 이런 관점에서 중요한 요인으로 밝혀졌다. 또 오랜 기 간에 걸친 정치적 안정으로 인한 18세기형 사유재산권 보호제도의 지 속, 넓은 국토로 인한 사회주의 정당의 미발달도 미국적 특징으로 지목 된다. 셋째, 행태적 측면에서는 가난의 원인(가난이 개인적 게으름에 기 인하는지 아니면 사회적 불운에 기인하는지)에 대한 국민들의 인식과 국가 내의 인종적 단절이 재분배정책에 매우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미국에서는 빈곤층이 일부 인종에 집중됨에 따라 이들 두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하고 있다. 이러한 분석이 시사하는 바는 재분배정책의 국가 간 차이는 재분배정 책에 대한 사회적 선호의 차이에 기인하며, 이는 경제적․정치적․행태 적인 여러 요인으로부터 영향을 받는다는 것이다. 결국 사회가 요구하는 수준에서 복지국가의 구체적인 형태가 결정되는 것이라 할 수 있다. 나. 복지국가의 유형 Alesina, Glaeser, and Sacerdote(2001)가 실증적(positive) 접근을 취하는 데 반해 Esping-Andersen(1990)은 규범적(normative) 관점에서 복지국가를 유형화하였다. 그리고 Sapir(2005)는 이를 발전시켜 유럽의 사회모형 (social model)을 네 가지로 구분하였다. 네 가지 유형이란 북유럽형, Anglo-Saxon형, 대륙형, 남유럽형을 말한다.
  • 91. 74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첫째, 북유럽형(덴마크, 핀란드, 스웨덴, 네덜란드)은 가장 높은 수준 의 사회보장, 모든 국민에 대한 보편적 복지혜택을 특징으로 한다. 또 적극적 노동시장정책(active labor market policy)을 위한 대규모 재정지출, 높은 조세부담, 광범위한 공공부문 고용, 전국적 단위의 노동조합과 단 체협상으로 인한 근로자들 사이의 매우 낮은 임금격차 등도 이들의 특 징이다. 둘째, Anglo-Saxon형(영국과 아일랜드)은 최후의 안전망인 공적부조 에 초점이 맞추어져 있다. 현금이전은 주로 근로연령층을 대상으로 삼 고 있으며, 근로활성화정책이 중요시된다. 노동시장에 있어서는 낮은 노 동조합 조직률, 근로자들 사이의 높은 임금격차, 높은 저임금 근로자 비 중 등의 특징을 갖는다. 이는 미국과 유럽의 중간 정도에 해당한다. 셋째, 대륙형(오스트리아, 벨기에, 프랑스, 독일, 룩셈부르크)은 사회 보험에 기초한 非근로급여(실업급여, 질병급여, 장애연금) 및 연금급여 에 광범위하게 의존한다. 최근 20~25년간 노동조합 조직률이 크게 줄 어들기는 하였으나 노동조합의 영향력은 아직도 강한 편이다. 단체협약 결과를 비노조원에게 연장하여 적용하는 법적 규제 때문이다. 마지막으로 남유럽형(그리스, 이탈리아, 포르투갈, 스페인)에서는 복 지지출이 노령연금에 집중되어 있다. 복지정책은 높은 수준의 고용보호 및 조기퇴직을 유도하기 위한 연금혜택에 크게 의존하고 있다. 단체협 약 결과가 실질적으로 비노조원에게 연장 적용됨에 따라 노동조합의 영 향력이 유지되고 있으며, 최소한 공식부문에서의 임금격차는 매우 낮다. 이러한 네 가지 사회모형의 차이는 복지지출 측면에서 잘 나타난다. <표 2-10>에 의하면 북유럽형은 공적부조(소득심사 주거급여 포함), 가족 수당(육아급여 및 가족급여), 연금, 비근로급여 등 모든 부문에서 복지지 출이 높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 Anglo-Saxon형은 복지지출 총액이 북유 럽형 및 대륙형보다 작지만 공적부조는 가장 크다. 대륙형은 북유럽형과 복지지출 총액이 비슷하지만 공적부조는 작다. 남유럽형은 다른 어느 모 형보다 연금지출이 크지만 공적부조, 가족수당, 비근로급여는 작다.
  • 92. 제2장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 75 <표 2-10> 네 가지 사회모형별 복지지출 (단위: %) 지출항목 북유럽형 Anglo-Saxon형 대륙형 남유럽형 GDP 대비 총액 대비 GDP 대비 총액 대비 GDP 대비 총액 대비 GDP 대비 총액 대비 공적부조 가족수당 연 금 비근로급여 1.67 2.36 11.14 12.87 5.97 8.41 39.72 45.91 1.73 2.26 11.31 9.67 6.93 9.07 45.28 38.73 0.95 2.88 12.33 12.29 3.32 10.14 43.32 43.23 0.18 0.82 12.92 8.60 0.79 3.65 57.36 38.19 총 액 28.05 100.00 24.98 100.00 28.45 100.00 22.52 100.00 자료: Boeri(undated). 다. 정책적 함의: 노동 및 복지 정책의 효율성 제고 이러한 유형분류로부터 여러 가지 정책적 함의가 도출되기도 한다. Sapir(2005)는 효율성과 형평성의 두 가지 기준으로 볼 때 가장 바람직한 모형은 북유형이고 가장 바람직하지 않은 모형은 남유럽형이라고 주장 한다(그림 2-10). 대륙형은 형평성은 높으나 효율성이 낮고, Anglo-Saxon 형은 효율성이 높으나 형평성이 낮다. 여기에서 Sapir(2005)는 형평성을 빈곤탈출확률로 측정하였으며 효율성은 고용률로 측정하였다. [그림 2-11]에서 보는 것처럼 표본에 포함된 15개 유럽연합국가들의 평균값을 [그림 2-10] 유럽의 사회모형 효율성 낮 음 높 음 형평성 높 음 대륙형 북유럽형 낮 음 남유럽형 Anglo-Saxon형 자료: Sapir(2005).
  • 93. 76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그림 2-11] 고용률과 빈곤탈출확률 1—빈곤율(%) 고용률(%) 자료: Sapir(2005). 기준으로 할 때 북유럽형(Nord)은 1/4분면에 분포해 있고, 대륙형(Cont) 은 대개 2/4분면에, 남유럽형(Med)은 대개 3/4분면에, Anglo- Saxon형 (Anglo)은 4/4분면에 분포해 있다. 대륙형과 남유럽형의 고용률이 낮은 이유로 Sapir(2005)는 높은 수준 의 고용보호를 지목한다. 고용보호의 수준과 실업급여의 수준 사이에는 음(-)의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앞의 그림 2-8). 즉, 고용보호가 높은 나라는 실업급여가 낮고, 고용보호가 낮은 나라는 실업급여가 높 은데, 이는 실업의 위험으로부터 개인을 보호하는 데 있어 고용보호와 실업급여가 대체적인 수단으로 쓰이고 있음을 의미한다. 그러나 양자는 노동시장의 효율성 측면 및 보호의 대상 측면에서 차이를 보인다. 고용 보호는 노동시장의 경직성을 높여 고용률 자체를 낮추는 데 반해 실업 보험은 그러한 부작용이 작다. 이에 따라 고용보호에 크게 의존하는 남 유럽형과 대륙형은 고용률이 낮은 것으로 나타난다. 또 고용보호는 현 재 직업을 가지고 있는 사람을 보호하고 직업을 갖지 못한 사람들을 외 면하는 반면 실업보험은 직업을 갖지 못한 사람들을 도와주는 데 목적 이 있다. Sapir(2005)는 대륙형과 남유럽형의 경우 효율성을 높이는 방향으로
  • 94. 제2장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 77 복지 및 노동 정책을 개혁하지 않으면 국가경제의 지속 가능성이 심각 하게 위협받을 것이라고 주장한다. 즉, 고용보호를 완화하는 대신 실업 보험을 강화함으로써 고용률과 성장률을 높여 재정의 지속 가능성을 높 이고 세계화에 대한 국민들의 지지를 도출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 경우 대륙형은 북유럽형으로, 남유럽형은 Anglo-Saxon형으로 이행하게 된다. OECD(2006a)는 Sapir(2005)와 약간 다른 분류방법을 택하고 있기는 하나 기본적으로 동일한 결론, 즉 북유럽형 국가와 영미형 국가는 고용 률 및 실업률 등의 측면에서 경제적 성과가 우수하며, 이들 가운데 북유 럽형은 지니계수 및 상대적 빈곤율 등의 측면에서 분배적 성과도 우수 하다는 사실을 보여준다(표 2-11). 북유럽형은 네 가지 유형 가운데 고용 률(71.91%)이 가장 높고 실업률(4.79%)이 가장 낮으며, 지니계수지수 (25.58) 역시 가장 낮다. 또 이들의 고용보호(2.13) 및 상품시장규제지수 (1.28)는 낮은 편이다. 특히, 상품시장규제지수(1.28)는 영미형(1.20)과 유 사하고 대륙 및 남유럽(1.55)과 중앙유럽(1.97)보다 훨씬 낮다. 라. 정책적 함의: 사회서비스 확대 한편 스웨덴 등 북유럽 국가들의 경제적․분배적 성과가 우수한 것에 착안하여 이들 나라에서와 같이 사회서비스(social service)를 확대해야 한 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사회서비스란 양로․육아 등의 돌봄문제, 교육문제, 주거문제, 고용문제, 보건․의료 문제, 환경문제 등의 해결을 위한 공공서비스를 의미한다. 이에 대비하여 현금이전(cash transfer)은 연 금보험․질병보험 등의 사회보험, 아동수당과 같은 demogrant,44) 소득최 하층을 대상으로 하는 공공부조 등의 소득지원제도를 말한다. 일부 논자들은 공공부문에서 제공하는 사회서비스가 성장친화적인 성격을 가진다고 주장한다(안상훈[2006] 등). 첫째, 사회서비스가 늘면 자 동적으로 일자리가 창출되며, 다른 한편으로 사회서비스 자체가 노동공 급 총량을 늘리는 데 기여한다. 예를 들어, 공공 보육서비스를 확충하면 아동양육 때문에 집안에 묶여 있는 교육받은 여성들의 경제활동참가가 44) 여기에서 demogrant는 고용이나 소득과는 상관없이 연령과 같은 인구학적 조건만으 로 지급되는 현금 또는 서비스를 의미한다.
  • 95. 78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표 2-11> 네 가지 국가유형별 주요 지표 지 표 OECD 단순평균 고용률이 높은 국가유형 고용률이 낮은 국가유형 영미형 1) 북유럽형 2) 대륙 및 남유럽형3) 동유럽형 4) 고용보호법률 실업급여의 수준 5) 적극적 노동시장정책 6) 조세격차(tax wedge)7) 노동조합 적용률 상품시장규제지수 고 용 률 실 업 률 지니계수 8) 상대적 빈곤율9) 2.01 27.81 29.25 27.10 59.96 1.42 67.11 7.47 29.35 9.64 1.38 18.23 15.76 18.54 30.75 1.20 70.92 5.30 31.50 11.78 2.13 39.86 64.14 27.42 83.33 1.28 71.91 4.79 25.58 7.77 2.71 36.17 25.84 34.33 82.57 1.55 62.54 8.97 29.85 9.86 1.83 9.69 3.46 32.43 38.33 1.97 58.00 15.12 31.35 7.05 주: 1) 호주, 캐나다, 일본, 한국, 뉴질랜드, 스위스, 영국, 미국. 2) 오스트리아, 덴마크, 아일랜드, 네덜란드, 노르웨이, 스웨덴. 3) 벨기에, 핀란드,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포르투갈, 스페인. 4) 체코, 폴란드, 슬로바키아. 5) 두 가지 소득수준(제조업 평균임금의 100% 및 67%)과 세 가지 가족유형(독신, 피부양 배우자, 근로 배우자)에 대한 5년의 실업기간 중 소득대체율의 평균. 6) 1인당 GDP 대비 실업자 1인당 적극적 노동시장정책 지출의 비율. 7) 고용주가 부담하는 고용비용과 근로자(임금이 제조업 평균임금의 100%에 해당 하며 피부양 배우자 및 2명의 자녀를 가진 근로자)의 순임금소득 사이의 차이. 8) 총인구에 대한 지니계수. 한국 및 슬로바키아는 자료가 없음. 9) 경상중위소득의 50% 미만의 소득을 가지는 인구의 비율. 한국 및 슬로바키아는 자료가 없음. 자료: OECD(2006a), p.191. 높아지며, 동시에 보육서비스 시장에서 여성들에 대한 새로운 노동수요 가 발생한다. 둘째, 보육․교육․고용․보건의료 등의 사회서비스는 인 적자본에 대한 투자효과를 지니게 되고 궁극적으로 생산에 기여하게 된 다. 셋째, 사회서비스의 공급체계가 공공부문에서 이루어질수록 규모의 경제를 달성할 수 있다. 넷째, 예방적 성격의 아동교육 및 보건의료는 가치재로서 공공부문에서 관리해야 한다. 다섯째, 적극적 노동시장정책
  • 96. 제2장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 79 과 같은 고용보장서비스는 산업구조조정을 도움으로써 성장에 이바지 할 수 있다. 이런 장점을 가지는 사회서비스에 집중 투자하는 사회서비 스 투자국가의 창달에 한국형 복지국가 전략의 근본적 지향점이 있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마. 정책적 함의에 대한 평가 어느 국가이든 경제적 또는 분배적 성과에는 여러 다양한 요인들이 영향을 미친다. 따라서 몇 가지 지표만을 가지고 어떤 사회유형이 가장 바람직하다고 결론을 내리거나 그 사회유형에서 실시하고 있는 정책을 모두 모방해야 한다고 섣불리 결론을 내릴 수는 없다. 이러한 결론을 내 릴 수 있기 위해서는 각 논리적 단계마다 엄밀한 분석을 통해 인과관계 를 밝히는 일이 필요하다. 예를 들어, Sapir(2005)는 고용보호의 수준이 높을수록 고용률이 낮다 고 지적하지만, 각종 실증분석에서 이러한 인과관계는 명확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난다(OECD[2006a], chapter 3). 청년․여성․장기실업자 등 취약계층의 고용에는 악영향을 미치지만 기존 취업자들의 고용은 보호 함으로써 전반적인 고용률에는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보인 다.45) 따라서 고용보호를 낮추고 필요하다면 실업보험을 확대하여 경제 의 효율성을 높여야 한다는 Sapir(2005)의 주장은 직관적으로 설득력을 가짐에도 불구하고 엄밀한 논리적 완결성을 갖는다고 말하기 어렵다. 사회서비스 확대를 주장하는 사람들에게도 마찬가지의 비판을 가할 수 있다. 무엇보다도 북유럽 국가들의 경제적 성과에 대해 이의를 제기 할 여지가 많다. 예를 들어, 스웨덴은 조세부담이 높고 사회보장지출도 많은데, 이것이 스웨덴의 경제적 성과에 도움을 주었는지 아니면 경제 적 성과가 우수하기 때문에 높은 조세부담과 많은 사회보장지출을 감당 할 수 있는지는 판단하기 어렵다. 복지지출이 본격적으로 증가하기 전인 1800년대 중반부터 1900년대 중반까지 스웨덴은 세계에서 보기 드문 경 제성장을 이루었으며(Thakur, Keen, Horváth, and Cerra[2003], pp.21~22), 45) 반면 고용보호는 임시직을 증가시키는 한편 거시경제적 충격과의 상호작용을 통해 총고용에 간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난다.
  • 97. 80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그림 2-12] 스웨덴과 우리나라의 1인당 국민소득(GNI) 0 20 40 60 80 100 120 140 70 72 74 76 78 80 82 84 86 88 90 92 94 96 98 00 02 04 (OECD 평균 = 100) (3) (6) (6) (11) (24) (24) (24) (24) (10) (23) 스웨덴 한국 주: 1인당 국민소득(GNI)은 PPP 기준. OECD 평균은 체코, 헝가리, 멕시코, 폴란 드, 슬로바키아, 터키를 제외한 24개국의 단순평균. ( ) 안은 24개국 중의 순위. 자료: OECD(2008). 그 결과 1970년의 1인당 소득은 OECD 국가 가운데 3위에 해당하였고 소득수준은 OECD 평균보다 25% 높았다(그림 2-12). 그러나 1970년대 이후 스웨덴의 경제적 성과는 하락하여 2004년의 순위는 14위로 내려앉 았고 소득수준은 OECD 평균에 근접하였다. 또 고용률은 1966년 71.0% 에서 지속적으로 상승하여 1990년 83.1%에 달한 후 하락하기 시작하여 2005년에는 73.9%의 값을 보이고 있다. Lindbeck(1997)은 이러한 현상의 원인을 사회복지제도의 지나친 확장에서 찾는다. 물론 1970년대 이후 스웨덴의 경제적 성과가 악화된 것에 대해서는 조세부담과 사회보장지출의 증가 외에 여러 가지 원인을 제시할 수 있 다. 예를 들어, 고전적인 경제성장론에서 이야기하듯이 국가 간에 소득 및 고용 수준이 수렴하면서 스웨덴의 지위가 상대적으로 하락한 것일 수 있다. [그림 2-13]과 [그림 2-14]는 이러한 가설을 어느 정도 뒷받침한다. 그러나 스웨덴 경제의 잠재력에 대한 회의는 지속적으로 제기된다. 컨설팅 회사인 McKinsey에 의하면, 스웨덴의 실질적인 실업률은 공식적
  • 98. 제2장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 81 [그림 2-13] 1인당 GDP(1970년)와 1인당 GDP 증가율(1970~2005년) 주: 횡축의 단위는 2000년 OECD 전체의 평균 1인당 실질 GDP를 100으로 하였 을 때 1970년의 국가별 1인당 실질 GDP에 로그를 취한 값. 자료: OECD(2008). [그림 2-14] 고용률(1984년)과 고용률 증가폭(1984~2005년) 자료: OECD(2008).
  • 99. 82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실업률을 훨씬 초과한다(McKinsey Global Institute[2006]). 2004년의 경우 공식적 실업자 수는 23만 9천명이었으나 직업훈련 등 적극적 노동시장 정책 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사람 10만 6천명을 포함하면 실업자 수가 34만 5천명으로 44% 증가한다. 그 외에 잠재적 실업자, 불완전 고용 등 을 포함하면 실업자가 83만 2천명에 달한다는 것이다. 또 전체 취업자 가운데 공공부문 취업자의 비중이 30%를 넘어섬에 따라 고용구조 역시 취약하다.46) 1997년 현재 노령연금 및 기타 사회보 장 수혜자는 288만명이고 공공부문 취업자는 114만명으로서 이들의 합 402만명은 민간부문 취업자 243만명의 1.65배에 달한다(표 2-12). 이 비 율은 1970년 0.84에서 1997년 1.65에 이르기까지 계속 상승해 왔다. 사회 보장 수혜자 및 공공부문 취업자의 지속적 증가가 앞으로도 가능할지에 대해 의문이 제기된다. 한편 사회서비스를 주장하는 사람들이 나열하는 공공 사회서비스의 성장친화적 특성 가운데 일부는 설득력이 있지만 일부는 그렇지 않다. 설득력이 없는 것들을 꼽아보면, 첫째 사회서비스가 늘어난다고 하여 자동적으로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하기 어렵다. 예를 들어, 공공 보육서비스를 확충하더라도 여성노동력의 공급이 늘어나리라는 보장은 없다. 오히려 서비스가격이 저렴해짐에 따라 소득효과로 인해 공급이 줄어들 수도 있다.47) 또 여성노동력의 공급이 늘어나더라도 이에 상응하 여 민간부문에서 수요가 늘어나지 않는다면 여성고용이 늘어날 수 없고 46) 공공부문 취업자 가운데 2/3 이상은 지방정부 취업자이며 나머지가 중앙정부 취업 자이다. 지방정부 취업자의 절대 다수는 여성이 차지한다. 1963~93년간 스웨덴의 총취업자는 20% 정도 증가하였는데, 민간부문 및 중앙정부 취업자는 거의 변함이 없는 반면 지방정부 여성 취업자는 네 배, 지방정부 남성 취업자는 두 배 정도 증가 하였다(Rosen[1996]). 47) 예를 들어, 독일에서는 장기요양제도를 도입하면서 노인들이 공식적 수발서비 스(formal care service) 대신 현금급여를 선택할 수 있도록 하였다. 공식적 수발서비 스와 현금급여의 조합도 선택할 수 있다. 현금급여는 가족․친지 등의 비공식적 수 발인(informal carer)에게 금전적 유인을 주기 위함이었다. 당초 장기요양제도는 가족 들이 노인을 수발해야 하는 부담을 줄여 이들의 노동공급을 늘릴 것으로 기대되었 다. 그러나 높은 수준의 현금급여로 인해 가족․친지 가운데 노동시장에서 탈퇴하 는 사람들이 나타났다(Aust and Bönker[2004], p.40). 보육서비스의 경우, 노동공급에 대한 효과를 기대하기 위해서는 스웨덴에서처럼 근로여성에게만 육아지원을 제공 하는 방안을 생각할 수 있다.
  • 100. 제2장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 83 <표 2-12> 스웨덴의 노령연금 및 기타 사회보장 수혜자와 취업자 (단위: 천명) 1970 1980 1990 1997 Ⅰ. 노령연금 수급자 947 1,362 1,533 1,592 Ⅱ. 근로연령층의 사회보장 수혜자 a) 장애연금 b) 실업보험 c) 적극적 노동시장정책 d) 질병급여 e) 가족급여 606 188 59 69 262 28 835 281 84 121 274 75 1,009 354 69 140 289 157 1,286 423 342 269 129 123 Ⅲ. 취업자 a) 공공부문 b) 민간부문 3,529 766 2,763 3,736 1,183 2,553 3,968 1,298 2,670 3,567 1,139 2,428 계(Ⅰ+Ⅱ+Ⅲ) 5,082 5,933 6,510 6,445 지 표 취업자 대비 비취업자[(Ⅰ+Ⅱ)/Ⅲ] 근로연령층의 비취업자[Ⅱ/Ⅲ] 민간부문에 대한 총부담[(Ⅰ+Ⅱ+Ⅲa)/Ⅲb] 0.44 0.17 0.84 0.59 0.22 1.32 0.64 0.25 1.44 0.81 0.36 1.65 자료: OECD(1999), p.109. 단지 여성실업만 늘어나게 된다.48) 둘째, 공공 사회서비스가 규모의 경제를 달성할 수 있다는 주장도 근 거가 극히 미약하다. 서비스의 질적 수준을 유지하면서 한 사람 또는 한 기관에서 담당할 수 있는 아동의 수는 제한되어 있기 때문이다. 셋째, 아동교육 및 보건의료가 가치재로서의 성격을 갖는다 하더라도 반드시 공공부문에서 직접 서비스를 제공해야 할 이유는 없다. 민간기관에 재 정을 지원하거나 부모에게 바우처(voucher)를 지급하여 민간부문에서 서 비스를 공급하도록 할 수 있다. 넷째, 개별 사업의 성과에 대해서도 엄 밀한 검증이 필요하다. 예를 들어, 스웨덴에서는 적극적 노동시장정책 48) 노동공급이 늘어날 때 자동적으로 노동수요도 늘어난다면 현실에서 실업은 존재하 지 않을 것이다.
  • 101. 84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지출이 매우 많은데, 이것이 고용률 상승이나 실업률 하락에 큰 역할을 했다는 증거는 많지 않다(Calmfors, Forslund, and Hemström[2001]). 보다 일반적으로 거시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의하면 적극적 노동시장정책에 대한 재정지출은 실업률을 낮추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보이지만, 미시 자료를 이용한 분석결과에 의하면 개별 사업의 구체적 형태에 따라 성 과에 큰 차이가 나타난다(OECD[2006a], pp.71~72). 결국 사회서비스의 성장친화적 특성 가운데 설득력이 있는 것은 첫 째, 보육․교육․고용․보건의료 등의 사회서비스가 인적자본에 대한 투자효과를 지닌다는 점과, 둘째 적극적 노동시장정책과 같은 고용보장 서비스가 산업구조조정에 도움을 준다는 점이다. 이 두 가지는 앞에서 일반적인 재분배정책이 경제성장에 미치는 긍정적 영향으로 언급된 바 있으며, 사회서비스에 국한된 것은 아니다. 이런 논의를 종합할 때 사회서비스가 경제성장에 기여할 수 있다 하 더라도 그 기여도를 과대평가해서는 안 되는 것으로 판단된다. 또 공급 체계 역시 공공과 민간으로 다원화하고 양자의 역할을 분담하는 등의 방법을 찾아보아야 한다. 스웨덴에서처럼 모든 공급을 공공에서 담당함 에 따라 공공부문이 비대해지는 것이 반드시 바람직한가에 대해서도 재 고할 필요가 있다. 다음에 설명하듯이 스웨덴에서조차 민간부문의 역할 이 강화되고 있는 추세이다. 이상의 내용을 요약하면, 인과관계에 대한 엄밀한 분석이 불가능한 이상 어느 사회모형 또는 복지유형이 가장 바람직한가에 대해 명확한 해답을 찾기는 어려운 것으로 보인다. 단지 나라에 따라 재분배정책의 범위와 방식이 다르다는 점을 강조할 수 있을 뿐이다. 6. 경제․사회 여건의 변화 앞에서 복지국가의 네 가지 발전단계를 살펴본 바 있다. 최근에는 재 분배정책에 있어 각국에서 적지 않은 방향전환이 이루어지고 있다. 이 는 무엇보다도 1970년대 이후 많은 나라에서 성장둔화․고용감소 등을 겪으면서 재분배정책이 그 중요한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재정적자와 조세부담이 커져 재정의 지속 가능성에 대한 의문이
  • 102. 제2장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 85 제기되고 있고, 비정형 가족의 증가와 같은 새로운 사회적 위험에 대처 할 필요가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아래에서는 이러한 경제․사회 여 건의 변화를 살펴보기로 한다. 가. 성장과 고용 연평균 경제성장률을 살펴보면, 제1차 석유파동 이후 많은 나라는 갑작스런 성장둔화를 경험하였다(표 2-13). OECD 국가들의 연평균 성장 률은 1960~73년 중 5.2%에서 1974~82년 중 2.2%로 하락하였으며 그 후 2~3%의 낮은 수준에 머물고 있다. 한 가지 특기할 사실은 1990년대 이후에 목격되는 국가 간 성장률 격차의 확대이다. 1970년대까지 G7 국가들 사이에 성장률 격차는 뚜렷 하지 않았으며, 전반적으로 독일․프랑스․이탈리아의 성장률은 미국과 영국을 상회하였다. 그러나 1980년대에 이러한 순위가 역전되어 1990년 대 이후에는 미국이 연평균 2.9%, 영국이 2.5% 내외의 비교적 높은 성 장률을 유지하고 있는 데 반해 독일․프랑스․이탈리아 등 유럽대륙 국 가들은 연평균 1% 내외의 낮은 성장률을 보이고 있다. 경제활동참가율에서도 이러한 차이가 나타난다. 미국․독일․프랑 스․이탈리아를 비교해보면, 1970년대까지 남성 근로연령층(15~64세) 의 경제활동참가율은 모든 나라에서 전반적으로 하락하는 모습을 보였 다(그림 2-15). 그러나 1980년대 들어 미국에서는 하락세가 멈추었던 데 <표 2-13> G7 국가의 연평균 경제성장률 (단위: %) 미 국 일 본 독 일 프랑스 이탈리아 영 국 캐나다 OECD 평 균 1960~73 1974~82 1983~90 1991~2001 2001~06 4.0 1.6 3.4 2.9 2.9 9.6 3.6 4.3 1.3 1.9 4.3 1.6 2.9 1.8 0.8 5.4 2.5 2.5 1.9 1.5 5.2 3.0 2.7 1.6 0.6 3.2 0.9 3.3 2.3 2.5 5.5 3.0 3.6 2.7 2.8 5.2 2.2 3.4 2.5 2.5 자료: OECD, Economic Outlook, 각호.
  • 103. 86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그림 2-15] 남성 근로연령층(15~64세)의 경제활동참가율 자료: Alesina, Glaeser, and Sacerdote(2005). 반해 다른 나라에서는 하락세가 지속되어 현재는 미국이 85% 내외의 가장 높은 수준을 보이고 있으며 다른 나라는 미국보다 5%p(독일) 또는 10%p(프랑스․이탈리아) 낮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 한편 여성 근로연령층의 경제활동참가율은 모든 나라에서 상승추세 를 보이고 있는데, 여기에서도 미국이 가장 높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그 림 2-16). 고령층(55~64세)의 경제활동참가율에서는 미국과 다른 나라 들 사이의 차이가 더 커서 20%p 또는 그 이상의 격차를 보이고 있다(그 림 2-17). 이처럼 1980년대 이후 성장률이나 경제활동참가율의 격차가 갑자기 커진 이유는 확실치 않다. 성장회계(growth accounting)에서는 성장률을 노 동․자본․생산성 등의 여러 요인으로 분해하고 있는데, 이러한 분해는 성장의 일차적 결정요인(proximate causes)만을 보여줄 뿐 근본요인은 밝 혀주지 못한다. 예를 들어, 노동증가율이 높은 나라일수록 빨리 성장한다 고 할 때, 왜 국가 간에 노동증가율이 차이를 보이는지에 대해서 설명하 지 못하고 있다.49) 최근 경제학계에서 각광을 받고 있는 제도주의적 접근 49) 이 점에 대해 Maddison(1987)은 “이러한 접근방법은 일차적 인과관계만을 다루고 있
  • 104. 제2장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 87 [그림 2-16] 여성 근로연령층(15~64세)의 경제활동참가율 자료: Alesina, Glaeser, and Sacerdote(2005). [그림 2-17] 고령층(55~64세)의 경제활동참가율 자료: Alesina, Glaeser, and Sacerdote(2005). 을 뿐이며, 보다 완벽한 이해를 위해서는 그 배경이 되는 제도, 이념, 정치․사회적 갈등, 정책의 다양성, 전쟁과 같은 체제적 충격, 그리고 그 외의 역사적 사건을 들여 다보아야 한다”고 말하고 있다(p.681).
  • 105. 88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Acemoglu, Johnson, and Robinson[2001, 2004], Acemoglu and Johnson [2005], Beck, Demirgüç-Kunt, and Levine[2003], Rodrik, Subramanian, and Trebbi[2004])에서는 경제성장의 근원으로서 사유재산권 등의 경제제도 에 주목하고 있다. 이러한 설명은 선진국과 후진국을 망라한 전 세계 국 가들의 오랜 기간에 걸친 평균적 성장률 차이를 설명하는 데 유용하다. 그러나 경제제도에 있어 큰 차이가 없는 선진국들의 성장률이 1970년대 까지 별 차이를 보이지 않다가 1980년대 이후에 큰 차이를 보이고 있는 이유를 설명하는 데에는 별로 유용하지 못하다. OECD(2003)는 거시․산업․기업 데이터를 이용하여 각종 정부정책 이 성장에 미치는 영향을 다각적으로 분석하고 있다. 분석결과에 의하 면 안정적인 물가관리, 낮은 수준의 조세부담, 교육 및 연구개발(R&D) 에 대한 투자, 노동시장과 상품시장의 규제완화, 금융시장의 발전 등이 성장에 기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노동시장 및 상품시장의 규제 완화는 세계화 및 지식기반경제(knowledge-based economy)의 확산이 진 전되는 가운데 국가경제가 유연하게 진화할 수 있는 여지를 넓혀 준다. 그러나 이러한 요인들이 1980년대 이후 국가 간의 성장률 차이를 모두 설명할 수 있는지, 아니면 일부만을 설명할 수 있는지는 불확실하다. 일부에서는 노동시장제도(노동조합 조직률, 임금협상 집중도 등)와 노동시장규제(고용보호 등)가 노동시장의 성과에 중요한 영향을 미친다 는 연구결과를 제시한다(OECD[2006a], chapter 3; Calmfors and Driffill [1988]). 그러나 이러한 제도와 규제가 1980년대 이후 노동시장 성과의 차이를 어느 정도 설명할 수 있는지는 불확실하다. 또 왜 서로 다른 제 도와 규제가 형성되었는지 설명할 필요도 있다.50) 이러한 여러 가지 불확실성에도 불구하고 많은 유럽대륙 국가에서는 성장둔화의 주된 요인으로 재분배정책(사회보장제도 및 조세정책)과 경 직적 노동시장이 지목되고 있다. 앞에서 설명한 것처럼 재분배정책은 50) 이와 관련하여 Alesina, Glaeser, and Sacerdote(2005)는 유럽대륙에서 노동시장규제가 강화된 배경으로 노동조합의 영향력 확대를 꼽고 있다. 소비의 외부성으로 인해 많 은 사람이 동시에 여가활동에 참여할수록 여가활동에 대한 개인적 편익이 증가하는 데, 유럽대륙에서는 노동조합들이 노동시장규제를 통해 이러한 외부성의 문제를 해 결하였다는 것이다.
  • 106. 제2장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 89 경제성장에 긍정적 영향과 부정적 영향을 동시에 미친다. 긍정적인 영 향으로는 자본시장 실패의 교정, 보험기능의 수행, 경제개혁의 원활한 추진여건 제공, 사회통합 및 정치적 안정에 대한 기여 등을 들 수 있다. 반면 부정적 영향으로는 조세부담으로 인한 사중손실, 높은 복지혜택으 로 인한 복지의존성, 재정지출 증가에 따른 구축효과 등을 들 수 있다. 이 가운데 부정적 영향이 긍정적 영향을 압도함에 따라 전반적으로 유 럽대륙 국가들의 성장과 고용이 악화되었으며 제도개선이 수반되지 않 는 이상 앞으로 더 악화될 것이라는 믿음이 확산되고 있다. 예를 들어, 고령층의 경제활동률이 낮아진 이유(그림 2-17)는 조기노령연금의 확산 에 있다는 것이다. 나. 재정적자와 조세부담 빠른 재정지출 증가와 이로 인한 조세부담 증가 및 정부부채 누적으 로 재정의 지속 가능성이 심각한 위협을 받으면서 재분배정책을 재편할 필요성도 높아지고 있다. [그림 2-18]에서 보듯이 G7 국가의 재정수지는 1970년대 전반까지 균형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았으나 제1차 석유파동 이 후 급격히 악화되어 현재까지 적자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이는 당시 의 거시경제적 충격을 일시적인 것으로 판단하여 확장적으로 재정을 운 영한 결과 정부부채가 급증하였기 때문이다. 기초수지와 재정수지의 차이 는 순이자지출에 해당하는데, 양자 간에 큰 차이가 나타나는 것은 정부부 채가 1970년대 중반 이후 급증하였음을 의미한다. 2006년 말 현재 OECD 국가의 정부부채/GDP 비율은 평균 77%에 달한다(그림 2-19). 재정적자 증가와 정부부채 증가에 복지지출이 크게 기여하였음을 부 인하기는 어렵다. 재정지출 증가의 대부분이 복지지출 증가에 기인하기 때문이다. 이처럼 재정지출이 증가하면서 조세부담도 상승하였다. 사회 보장기여금을 포함한 국민부담은 1990년대까지 지속적으로 증가하여 현재 EU 국가들의 평균 국민부담은 GDP의 약 40%에 달한다(그림 2-20). 미국과 일본은 국민부담률이 25% 정도이나 높은 수준의 재정적 자를 고려하면 실제 국민부담은 높은 수준이라 할 수 있다. 문제는 인구고령화로 인해 연금과 의료를 중심으로 복지지출이 더
  • 107. 90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그림 2-18] G7 국가의 일반정부 재정수지 -8 -6 -4 -2 0 2 4 70 72 74 76 78 80 82 84 86 88 90 92 94 96 98 00 02 04 06 (GDP 대비, %) 기초수지 재정수지 자료: OECD, Economic Outlook, 각호. [그림 2-19] OECD 국가의 일반정부 총부채(2006년 말) 0 50 100 150 200 룩셈부르크 호주 뉴질랜드 한국 아일랜드 아이슬란드 체코 슬로바키아 덴마크 핀란드 영국 스페인 폴란드 스웨덴 네덜란드 스위스 노르웨이 미국 오스트리아 캐나다 독일 프랑스 포르투갈 헝가리 벨기에 그리스 이탈리아 일본 (GDP 대비, %) (OECD 평균) 자료: OECD(2008).
  • 108. 제2장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 91 [그림 2-20] OECD 국가의 국민부담률 0 10 20 30 40 53 56 59 62 65 68 71 74 77 80 83 86 89 92 95 98 01 04 (GDP 대비, %) 한국 미국 EU 일본 호주 및 뉴질랜드 자료: OECD(http://stats.oecd.org). [그림 2-21] 노인인구(65세 이상)의 비중 자료: United Nations(http://esa.un.org).
  • 109. 92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는 것이다. 인구고령화는 우리나라의 경우 특히 빠르게 진행될 것으로 보이지만, 미국․일본․EU 등 모든 나라에서 나 타나는 현상이다(그림 2-21). 현재의 사회보장제도가 유지되는 한, 인구 고령화는 재정적자․정부부채․조세부담을 계속 증가시킬 것이다. 다. 새로운 사회적 위험 앞에서 보았듯이 1980년대 이후 미국과 유럽대륙 국가들 사이에는 성장률 격차와 노동시장참가율 등 노동시장 성과의 격차가 커지고 있 다. 왜 이런 격차가 발생하고 있는지에 대해 여러 가지 설명이 제공되고 있지만 불확실성이 아직 많이 남아 있다. 이러한 설명 가운데 특히 주목 을 받고 있는 것은 재분배정책과 노동시장정책 등 사회정책이 성장과 고용에 상당히 큰 영향을 미쳤다는 것이다. 유럽 각국에서는 이 가설이 폭넓은 지지를 받으면서 사회정책을 성장친화적으로 개편해야 한다는 믿음이 확산되고 있다. 이미 1990년대 초에 Jessop(1993)은 슘페터적 근로복지국가(Schum- peterian workfare state)를 주창한 바 있다. 그에 의하면 슘페터적 근로복 지국가의 목표는 공급 측면의 개입을 통해 상품․工程․조직․시장의 혁신을 촉진하고 개방경제의 구조적 경쟁력을 강화하는 것, 그리고 사 회정책을 노동시장 유연성 제고 및 구조적 경쟁력 강화의 요구에 종속 시키는 것이다(p.9). 이처럼 후기산업사회(post-industrial society)의 요구 에 맞추어 공급 측면의 경쟁력 강화를 강조한다는 점에서 슘페터적 근 로복지국가는 산업사회를 배경으로 수요 측면의 관리를 강조하였던 케 인즈적 복지국가(Keynesian welfare state)와 대비된다. Jessop(1993)은 전 통적인 케인즈적 복지국가의 정책 패러다임이 임종단계에 있다(p.29)고 진단한다. 경제의 유연성 제고에 도움을 주는 방향으로 사회정책을 개편해야 한다는 주장은 ‘새로운 사회적 위험과 새로운 복지국가(new risks, new welfare)’와 관련한 최근의 논의에서도 나타난다(Taylor-Gooby[2004], 문 진영․이상은[2006] 등). 여기에서 새로운 위험이란 여성의 경제활동참 가 증가, 교육격차가 고용 가능성에 미치는 영향의 증가, 비정규직 근로
  • 110. 제2장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 93 자의 증가, 노인인구의 증가, 비정형 가구의 증가 등을 말한다. 전통적인 복지국가에서는 제조업 중심의 안정된 산업구조하에서 취업자의 대부 분은 정규직 근로자였으며, 남편이 직장에서 일하고 부인은 가사에 전 념하는 형태의 분업이 가족 안에서 이루어졌다. 그러나 경제의 서비스 화에 따라 비정형 근로가 증가하고, 세계화의 진전 및 지식기반경제의 확산에 따라 고용안정성이 감소하고 있다. 또 여성의 경제․사회적 지 위가 향상되면서 여성근로자 증가, 이혼율 상승 등의 문제가 나타나고 있다. 반면 노인인구가 증가하면서 이들을 돌보아야 할 가족의 부담은 늘어나고 있다. 이러한 새로운 위험에 대처하여 복지국가는 기능을 재편해야 한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예를 들어, 문진영․이상은(2006)은 전통적 복지 (welfare), 근로복지(workfare), 교육복지(learnfare)의 3대 축을 제시하고 있다. 이들은 이 방향으로 재분배정책의 초점이 맞추어진 국가를 사회 투자국가(social investment state)라 부르고 있다. 이들은 육아․교육․의 료․양로․고용서비스 등에 대한 투자를 통해 새로운 사회적 위험에 대 처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물론 앞서 설명한 것처럼 과연 이런 투자가 기 대하는 효과를 거둘 수 있는지, 또 그 이전에 새로운 사회적 위험이라는 것이 실제로 존재하는 것이며 과거보다 얼마나 더 커졌는지에 대해서는 의문이 제기될 수 있다. 또 이들이 모범사례로 꼽고 있는 북유럽의 경제 적 성과가 사회투자와 어떤 인과관계를 맺고 있는지도 불확실하다. 사회투자국가든 슘페터적 근로복지국가든 기본방향은 기회균등, 개 인책임 강조 등의 관점에서 동일하다. 그러나 이와 관련한 국내 학계의 논의(문진영․이상은[2006], 안상훈[2006] 등)는 아직 논리적으로 충분히 가다듬어지지 않은 면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예를 들어, 전통적 복지를 그대로 모두 수용하고 여기에 근로복지와 교육복지를 단순히 추가한다 는 것인지, 아니면 전통적 복지 가운데 보다 강조되어야 할 부분이 있고 축소․폐기될 부분이 있다는 것인지 분명치 않다. 기회균등은 전통적 복지의 개념과 분명히 상충되는 것이기 때문이다. 또 사회투자국가의 구체적인 작동방법(modus operandi)에 있어 민간과의 역할분담 확대, 시 장형 기제의 도입 등에 대해 반감을 표시하고 정부가 직접 서비스를 공 급해야 한다고 강조하는 것도 국내 학자들의 특징이다.
  • 111. 94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7. 최근의 해외동향 앞에서 설명한 경제․사회 여건 변화에 대응하여 많은 나라에서는 경제효율성의 증진, 재정건전성의 확보, 새로운 복지수요의 충족 등을 목표로 삼아 한계세율 인하, 소득보장 축소, 근로촉진복지 강화, 민간과 의 역할분담 확대, 시장형 기제 도입 등을 추진하고 있다. 가. 한계세율 인하와 과세기반 확충 선진 각국은 높은 세율이 경제유인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을 줄이기 위해 개인소득세 및 법인소득세의 세율을 계속 낮추고 있다. 미국에서 는 1986년 당시 50%에 이르던 개인소득세 최고한계세율이 1990년에 28%로 낮아졌으며,51) 법인세율은 46%에서 34%로 낮아졌다. 또 개인소 득세 세율은 14개에서 2개로 줄어들었다(표 2-14). <표 2-14> G7 국가와 우리나라의 중앙정부 세율 변화 (단위: %) 세목 연도 미 국 일 본 독 일 프랑스 이탈리아 영 국 캐나다 한 국 개인 소득세 최고 한계 세율 1986 1990 1995 2000 2005 50(14) 28 (2) 39.6(5) 39.6(5) 35 (6) 70(15) 50 (5) 50 (5) 37 (4) 56(..) 53(..) 53(..) 51(2) 42(2) 65(12) 57(12) 56.8(6) 62(9) 50(7) 51(7) 45(5) 43(3) 60(6) 40(2) 40(3) 40(3) 40(3) 34(10) 29 (3) 31.3(4) 29 (3) 29 (4) 55(16) 50 (8) 45 (6) 40 (4) 35 (4) 법인세 기본 세율 1986 1990 1995 2000 2005 46 34 35 35 35 43 38 38 30 30 56 50 45 40 25 45 42 33 33.33 33.33 36 36 36 37 33 35 34 33 30 30 36 29 29 28 21 30 34 28 28 25 주: ( ) 안은 영(0)보다 큰 세율을 적용받는 소득계층의 수. 자료: 고영선(2005). 51) 중앙정부와 지방정부를 포함한 총세율의 추이를 살펴보는 것이 더 바람직할 것이 다. 그러나 OECD는 2000년 이후의 국가별 총세율 자료를 제공하고 있을 뿐 그 이 전의 총세율에 대한 자료는 제공하지 않고 있다.
  • 112. 제2장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 95 이러한 세율인하로 세수가 감소하는 것을 막기 위해 각국은 조세기 반(tax base)을 확충하는 데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개인소득세에 있어 서는 자본이득과 부가급여에 대한 과세를 강화하였고 주택이자 등의 조세감면 대상을 축소하였다. 이로 인해 전체 소득세 세수와 누진성에 는 별 영향이 없었다. 마찬가지로 법인소득세에 있어서도 감가상각공제 등을 축소함으로써 법인세 세수는 크게 변하지 않았다(Devereux, Griffith, and Klemm[2002], Griffith and Klemm[2004]). 한편 프랑스⋅이탈 리아⋅호주 등의 나라는 1980년대 중 조세지출규모를 추정하여 발표하 기 시작하였는데, 이것 역시 조세지출에 대한 통제를 강화하여 세제의 효율성과 형평성을 높이고 조세기반을 확대하기 위한 것이다. 1980년대와 달리 1990년대에 들어와서는 세율인하 추세가 정체되거 나 부분적으로 역전되는 모습을 보였다. 이는 1980년대 말에 크게 개선 되었던 재정적자가 1990년대에 다시 악화되기 시작하자 이를 해결하기 위한 수단으로 재정긴축과 더불어 세수증대에 의존하지 않을 수 없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2000년을 전후하여 다시 각국은 세율인하를 추진하기 시작하 였다(European Commission[2000]). 대부분의 국가들은 저소득층을 중심으 로 사회보장세 및 개인소득세를 인하하고 있다. 법인세 및 자본과세도 전 반적으로 인하하는 추세이며, 소비세의 경우 노동집약적 서비스에 대한 부가가치세를 인하하고 있다.52) 반면 사회보장세 인하 등으로 인한 세수 감소를 상쇄하기 위해 일부 국가는 에너지세 및 환경세를 인상하였다. 한편 GDP 대비 항목별 세수의 추이를 살펴보면 개인소득세는 1985 년에는 10.2%에 달하였으나 이후 다소 감소하여 2005년에는 9.2%를 보 였다(표 2-15). 반면 법인소득세와 사회보장기여금은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으며, 특히 사회보장기여금은 1955년 3.3%에서 2005년 9.2%로 대폭 증가하였다. 일반소비세 역시 부가가치세의 도입과 더불어 증가하는 추 세를 보였다. 부가가치세는 1968~73년 중 유럽 14개 국가에 도입되었 고, 그 후에도 지속적으로 도입되어 현재는 미국을 제외한 전체 OECD 52) 유럽에서 저임의 노동집약적인 서비스의 고용이 낮은 것은 높은 세율에 기인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대한 논의는 Alesina, Glaeser, and Sacerdote(2005), Freeman and Schettkat(2005) 등을 참조하라.
  • 113. 96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표 2-15> OECD 국가의 항목별 세수비중 (단위: GDP 대비, %) 세 목 OECD 평균 한 국 1955 1965 1975 1985 1995 2005 2005 개인소득세 법인소득세 사회보장기여금 봉 급 세 1) 재 산 세 일반소비세 특정소비세 기 타 6.1 2.7 3.3 0.2 2.0 2.9 6.1 0.7 7.0 2.2 4.6 0.3 1.9 3.8 5.7 0.0 9.4 2.2 6.5 0.4 1.7 4.5 4.7 0.0 10.2 2.6 7.6 0.4 1.6 5.4 4.8 0.1 9.8 2.8 8.9 0.3 1.8 6.2 4.3 0.8 9.2 3.7 9.2 0.3 1.9 6.9 3.9 0.9 4.1 3.8 5.6 0.1 3.5 4.5 4.0 1.2 계 24.0 25.5 29.5 32.7 34.9 36.2 26.8 주: 1) Payroll taxes. 자료: OECD(http://stats.oecd.org). 국가에 도입되어 있다. 부가가치세율은 계속 상승해 왔는데, 부가가치세 를 도입한 OECD 국가들의 최소세율 평균은 12.5%였으나 2006년 현재는 세율이 평균 17.6%에 이르고 있다. 일반소비세와 달리 기타 재화 및 용 역세는 감소하고 있으나 일반소비세의 확대로 양자를 합친 전체 소비세 의 규모는 1980년대 이후 10~11%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나. 소득보장의 감소 각국 정부는 경제상황의 변화로 과거 정부가 보장했던 급여수준을 유지하기 어려워졌다. 많은 국가에서는 취약계층 1인당 복지지출의 증 가율이 과거에 비해 현저히 감소한 것으로 나타난다. <표 2-16>은 질 병․사고․실업 등의 경우에 받게 되는 소득의 대체율이 1970년대 중반 까지 단조증가를 보이다가 이후 크게 하락하였음을 보여준다. 이에 따 라 빈곤인구 1인당 복지지출은 1인당 실질 GDP에 크게 못 미치는 속도 로 증가하였다(표 2-17). 또 고령 및 실업인구 1인당 복지지출의증가율 이 1980년대 이후 크게 하락하였다(표 2-18). <참고 2>는 하나의 예로서 스웨덴에서 소득보장 수준이 어떻게 변해 왔는지 설명하고 있다.
  • 114. 제2장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 97 <표 2-16> 소득대체율의 변화 1) (단위: %, %p) 국 가 질 병 재 해 실 업 초기수준 감소율 초기수준 감소율 초기수준 감소율 호 주 캐 나 다 덴 마 크 아일랜드 네덜란드 뉴질랜드 스 위 스 영 국 미 국 오스트리아 벨 기 에 프 랑 스 독 일 이탈리아 일 본 핀 란 드 노르웨이 스 웨 덴 48.4 62.9 74.7 56.3 84.7 57.5 77.4 63.4 - 99.2 91.9 55.7 100.0 68.1 68.9 86.1 55.0 90.3 -10.1 2) -15.4 2) -21.4 3) -33.5 4) -14.7 3) -34.7 4) 0.0 -43.1 2) - -4.6 4) -9.3 2) -6.8 2) 0.0 0.0 0.0 -10.3 5) 0.0 -13.8 4) - - 74.7 64.0 84.7 94.3 80.3 71.6 - 100.0 100.0 66.8 100.0 74.1 68.9 100.0 55.0 92.6 - - -21.4 3) -31.5 4) -14.7 3) -16.0 2) 0.0 -51.3 2) - -3.4 4) -3.7 2) 0.0 0.0 0.0 0.0 0.0 0.0 -21.8 4) 48.4 72.7 81.9 56.3 81.6 57.5 55.7 63.4 59.8 47.4 76.0 41.1 74.3 66.8 67.1 59.1 73.5 77.1 -10.1 2) -13.1 2) -24.5 2) -34.9 4) -13.2 3) -25.0 2) 0.0 -39.9 2) -12.8 2) -10.1 4) -28.1 3) -7.2 4) -6.4 2) -23.8 3) -1.0 4) -5.0 5) -10.0 2) -7.3 5) 주: 1) ‘초기수준’은 1975년의 소득대체율을, ‘감소율’은 1995년과 그 이전 최고치 사이 의 차이를 의미. 2) 1975년, 3) 1980년, 4) 1985년, 5) 1990년. 자료: Korpi and Palme(2003). 고영선․윤희숙(2006)에서 재인용. <표 2-17> 빈곤인구 1인당 복지지출과 1인당 실질 GDP의 연평균 증가율 (단위: %) 국 가 빈곤인구 1인당 복지지출 1인당 실질 GDP 스웨덴 (1981~92) 독 일 (1978~89) 영 국 (1979~91) 미 국 (1979~91) 0.66 0.87 1.63 0.81 1.02 2.11 1.87 1.23 주: 빈곤인구는 중위소득의 40% 이하에 해당하는 가구의 인구. 자료: Clayton and Pontusson(1998). 고영선․윤희숙(2006)에서 재인용.
  • 115. 98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 1950년대 ◦1950년대 후반에 공공 사회보험의 일환으로 모든 국민이 가입하는 소 득비례 노령연금(ATP) 도입 □ 1960년대: 범위 및 적용대상 확대 ◦장애급여 및 질병급여: 장애급여의 소득조사 폐지(1962년), 질병급여의 수급기간 상한 폐지(1963년), 질병급여 대기일수를 4일에서 1일로 단축 하고 소득대체율은 실제소득의 약 80%로 조정(1967년) ◦실업보험: 급여 수급기간을 130일에서 150일로 연장(1964년) ◦기초노령연금에 대해 소득조사에 따른 보조지원(supplement) 제공(1969년) □ 1970년대: 점증하는 노동시장의 불균형에 대응 ◦1970년대 중반 이후 지역 간 노동시장상황의 불균형 심화와 전반적 성 장둔화에 대응하여 사회보험체계를 일부 조정 - 고령근로자(초기 63세 이상 → 이후 60세 이상)를 위한 장애연금 수 급기준에 지역의 노동시장상황을 포함(1970년), 이후 노동시장상황만 으로도 장애연금 수급 가능(1972년) - 55세 미만 근로자의 실업급여 수급기간을 150일에서 300일로 연장하 고 55세 이상의 경우 450일로 연장하는 한편, 실업급여 수급자격이 없는 근로자를 위해 현금이전(KAS) 도입(1974년) - 60세 이상 근로자를 위한 부분연금(part-time pension)을 도입(1976년), 소득대체율은 65%(1981~87년 중에는 50%로 인하) ◦전반적인 복지혜택 확대 - 은퇴연령을 67세에서 65세로 인하(1976년) <표 2-18> 고령 및 실업인구 1인당 복지지출의 연평균 증가율 (단위: %) 국 가 1960~80 1980~93 스 웨 덴 독 일 영 국 미 국 5.68 2.65 3.08 4.30 0.79 0.53 2.48 2.09 자료: Clayton and Pontusson(1998). 고영선․윤희숙(2006)에서 재인용. <참고 2> 스웨덴 사회보험제도의 변천
  • 116. 제2장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 99 - 아버지에게 출산휴가 허용(1974년), 노령연금 수급자에 비해 장애연 금 수급자의 기초연금 보조지원을 두 배로 인상(1976년), 급여 또는 연금수급 기준으로서 산업재해의 범위를 대폭 확장(1977년) ◦근로소득과 사회보장소득(질병급여․실업급여 등)에 대해 동일한 조세 부과 - 소득대체율을 90%로 인상했으나 조세부과로 실질적 인상은 없었음. □ 1980년대: 복지혜택 확대 지속 ◦1980년대에는 가족정책의 수단으로 사회보험을 활용하기 시작 - 출산수당은 출산간격이 작을수록 증가(1980년), 3번째 이상 자녀에 대한 아동수당 인상(1982년) ◦단기 소득상실 보상정책의 초점은 피보험자의 自家危險(own-account risk)을 덜 중요시하는 방향으로 전환 - 질병급여의 대기기간 폐지, 적극적 노동시장정책 참여자 모두에게 실업급여 수급자격 부여(1987년), 실업급여의 소득대체율을 90%로 인상(1989년), 5일의 대기기간 폐지 □ 1990년대: 재정적자에 직면하여 사회보험 혜택 축소 ◦1990/91년의 조세개혁 당시 아동수당과 주거수당을 확대하여 분배적 중립성을 유지 ◦그 후에는 사회지출의 증가를 막는 한편 지나치게 높은 혜택으로 인한 잘못된 유인을 교정하기 위한 여러 조치 시행 - 질병급여의 소득대체율을 첫 3일간 65%, 다음 6일간 80%, 그 후 90% 로 조정(1991년), 고용주가 첫 두 주 동안 질병임금을 지급할 의무 신 설(1992년), 1일의 질병급여 대기기간을 도입하고 1년 초과 질병휴가 에 대한 소득대체율을 70%로 인하(1993년) - 1991년 이후 노동시장상황만으로는 장애급여를 받을 수 없도록 하였 으며, 1997년 이후에는 노동시장상황을 수급기준에서 제외 - 실업급여 소득대체율을 80%로 인하하고 6일의 대기기간 신설(1993 년), 산업재해연금의 수급기준을 대폭 강화 - 부분연금의 소득대체율을 55%로 인하하고 수급개시연령을 61세로 인상(1994년) ◦1996년 모든 사회보험의 소득대체율을 75%로 인하함으로써 일련의 혜 택축소가 종결, 1998년에는 소득대체율을 80%로 인상 ◦확정급여체제에서 확정기여체제로 노령연금제도를 대폭 개편 자료: OECD(1999).
  • 117. 100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다. 근로촉진복지(workfare)의 강화 지난 10년간 OECD 국가들의 고용 및 복지 정책에서 나타난 가장 뚜 렷한 변화 중의 하나는 근로연령층의 복지수혜자들에게 근로활성화 (activation)의 원칙을 적용하는 경우가 많아졌다는 것이다(OECD[2006a], chapter 3). 이는 정부와 개인 상호 간의 의무를 강조함으로써 재정부담 의 증가와 노동공급의 감소에 대처하는 데 목적이 있다(Dingeldey [2005]). 즉, 정부는 고용을 보장할 의무, 개인은 일할 의무를 진다. 먼저 정부의 의무를 살펴보면, 정부는 고용증진을 위한 각종 서비스 의 제공을 담당한다. 또 노동시장의 원활한 작동을 가로막는 모든 규제 들을 철폐하고 근로유인을 저해할 가능성이 있는 요소들을 제거함으로 써 근로를 활성화한다. 이와 함께 고용 가능성을 높이기 위한 기반을 갖 추고 있는데, 양성평등적 고용을 위한 육아인프라를 그러한 예로 들 수 있다. 그리고 나아가 노동시장정책과 여타 부문 정책 간의 조화와 협조 체계를 구축하여 근로친화적 환경을 만들고 있다. 다음으로 개인의 의무를 살펴보면, 복지수혜자의 자격에 큰 변화가 있었다. 과거 이전지출이 무조건적인 권리로서 의무조항을 수반하지 않 았던 것과 달리, 현재의 근로촉진복지정책에서는 복지혜택이 의무조항 과 연계되어 실업자 및 기타 복지수혜자로 하여금 노동시장에 재진입하 도록 압력을 행사한다. 이때 노동시장 재진입을 위한 강제수단으로는 주로 급여축소, 자격강화 등이 사용된다. 이러한 근로촉진복지정책은 형평을 강조하는 데에서 벗어나 기회의 균등을 강조하는 방향으로 선회한다는 의미에서 사회정책을 떠받치는 철학의 변화를 나타낸다. 또한 고용정책에 있어서는 수요관리를 중시하 던 과거 복지국가 정책과 달리 생산 측면을 강조하고 노동시장 유연화 를 통한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한다는 점에서 차이를 갖는다. 근로촉진복지정책의 내용을 살펴보면, 무엇보다도 실업보험에 있어 구직유인을 강화하였다. 많은 나라에서 소득대체율을 낮추거나 수급기 간을 단축하였으며, 당국이 제시한 직장을 실업자가 거부할 권한을 축 소하였다. 일부 국가에서는 실업자가 당초의 실업급여 수급기간이 끝난 후 직업훈련에 등록하면 수급기간을 연장시켜 주는 제도를 폐지하고,
  • 118. 제2장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 101 실업급여 수급 이전의 대기기간을 도입하기도 하였다. 또 취업유인을 강화하기 위해 재취업 후에도 일정 기간 실업급여를 일부 수급할 수 있 도록 하는 나라도 있다. 근로촉진복지정책의 일환으로서 많은 나라에서 근로장려세제를 활 용하고 있다. 그 효시로는 미국의 EITC(Earned Income Tax Credit)를 들 수 있는데, EITC는 1975년에 처음 도입된 후 1990년대에 대폭 확대되었 다(Pearson and Scarpetta[2000]). 유럽에서는 영국(1988년)과 아일랜드 (1990년대 초)가 처음으로 이를 도입하였고, 그 외에 프랑스, 네덜란드, 벨기에, 독일, 핀란드, 이탈리아도 이를 도입하였다. 그러나 이 나라들의 근로장려세제규모는 미국, 영국, 아일랜드에 비해 작은 편이다(Immervoll, Kleven, Kreiner, and Saez[2005]). 적극적 노동시장정책에 있어서도 단순히 재정지출을 늘리는 것보다 근로활성화를 강화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많은 나라에서는 개인 의 특성에 따라 취업상담․직업훈련 등 여러 서비스를 조합하여 제공하 는 프로파일링(profiling) 제도를 강화하였으며, 실업급여 수급조건으로 적극적 구직활동의 의무 등을 부과하고 있다. 특히, 실업 초기에 적극적 노동시장정책에 적극 참여하도록 함으로써 직업능력이나 근로의지가 유지되도록 하고 있다. 또 사회보장 급여지급을 담당하는 기구와 고용 안정서비스를 제공하는 기구 사이의 협조체계를 강화하거나 통합하는 나라도 늘어나고 있다. 호주․네덜란드 등에서는 고용안정서비스에 있 어 민간의 참여를 확대하였다. 편부모 가정 지원, 질병급여, 장애급여 등 통상적으로 근로의무가 부 과되지 않는 복지혜택에 있어서도 근로의무를 도입하는 경우가 많아지 고 있다. 편부모 가정의 대부분에 대해 근로의무를 강화하거나, 양부모 가정에 대해 가장의 배우자에게 근로의무를 부과하고 있다. 네덜란드는 몇 차례에 걸쳐 기존 장애급여 수급자들의 건강상태를 전면 재점검하여 급여를 조정하였으며, 다른 나라에서는 장애급여 수급기간을 단기화하 여 장애상태를 주기적으로 재점검하고 있다. 또 일부 국가에서는 비근 로급여 수급자가 근로상담(work-focused interviews)에 주기적으로 참가하 도록 하고 있다.
  • 119. 102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라. 사회정책 추진에 있어서의 정부와 시장 간 기능분담 조정 많은 나라에서는 정부가 복지서비스를 직접적․독점적으로 제공하 던 위치에서 벗어나 최대한 민간과 공조하는 형태로 제도를 설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또 정부활동으로 인해 민간의 역할이 위축되지 않 도록 주의하고 있다. 이를 통해 정부와 민간이 역할을 조화롭게 분담하 는 일은 늘어나는 재정수요로 인해 불가피한 선택으로 대두되고 있다. 또 세계화 추세 속에서 경제 전체의 생산성을 저해하지 않기 위해서는 사회정책을 설계함에 있어서도 시장의 작동을 보장해야 한다는 것이 보 편적인 규범으로 등장하고 있다. 이러한 변화가 가장 뚜렷이 나타나는 부문 중의 하나로 의료부문을 들 수 있다. 의료부문의 경우 사회보험체제하에 시장원리를 도입하여 복지의 기본적 원칙을 훼손하지 않으면서 경쟁을 강조하는 관리의료체 계로의 전환이 관찰된다. 영국의 NHS(National Health Service)에서도 경 쟁기구를 도입하는 한편 권력을 중앙정부로부터 정부와 일정한 거리를 유지하고 있는 기구로 이양하여 효율을 증진하려는 시도가 나타나고 있 다. 정부의 직접적인 개입을 줄이고 민간부문과의 역할분담을 통해 효 율과 성과를 증진하려는 것이다. 영국뿐 아니라 많은 나라에서 이러한 방향으로 개혁이 이루어지고 있어 의료지출 중 민간부문에 의한 지출의 비중이 크게 늘어나고 있는 추세이다(표 2-19). 연금제도의 경우, 기업연금과 개인연금의 활용도를 높여 공적연금이 져야 할 부담을 축소하는 多기둥 시스템(multi-pillar system)을 확립하는 것이 현재 많은 정부의 주요 과제이다. 영국에서는 공적연금의 가입을 사적연금으로 대체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공적연금과 사적연금 간에 파 트너십을 형성하였다. 독일에서는 2001년 연금개혁부터 지속적인 급여 감소를 추진해 왔다. 현재에 와서는 더 이상 표준적 생활수준의 유지를 목표로 삼지 않고 있으며 기초수준 보장을 위한 지원체계(basic support system)로 연금제도의 질적인 전환을 모색하고 있다. 연금제도의 개혁에 있어 주목할 만한 추세는 적립식 또는 부과방식 의 확정기여(defined contribution: DC)형 연금제도를 도입하는 나라가 늘 고 있다는 것이다. 대표적인 예는 스웨덴인데, 스웨덴 정부는 1998년에
  • 120. 제2장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 103 □ 연금개혁의 배경 ◦1950년대 후반에 도입된 ATP(allmäntilläggspension)는 DB형의 부과방식 으로서 인구구조나 경제상황의 변화에 대응할 수 없는 구조를 보유 ◦최고소득연도의 소득에 따라 연금급여를 결정함으로써 학력이 높고 소 득이 몇 년 동안 높았던 사람들을 우대 ◦이러한 문제점을 근본적으로 치유하기 위한 연금제도가 1994년에 구상 되기 시작하여 1999년에 시행 □ 새로운 연금제도의 특징 ◦새로운 연금제도는 DC형으로서 2개의 기둥(pillar)으로 이루어져 있음. - 기여금의 86%는 명목개인구좌(notional individual account)에 적립 - 나머지 14%는 민간 또는 정부기금에 적립함으로써 사실상 민영화 ◦명목개인구좌는 부과방식으로 운영되지만 DC형의 특성을 가짐. <표 2-19> OECD국가의 GDP 대비 의료지출 추이 (단위: %) 총의료지출 공공의료지출 민간의료지출 GDP 대비 비중 GDP 대비 비중 GDP 대비 비중 1970 1975 1980 1985 1990 1995 2000 2005 4.97 6.50 6.88 7.01 7.33 8.07 8.40 9.50 100.0 100.0 100.0 100.0 100.0 100.0 100.0 100.0 3.54 5.02 5.27 5.14 5.33 5.83 6.05 6.97 71.2 77.2 76.6 73.4 72.7 72.2 72.0 73.4 1.43 1.48 1.61 1.87 2.00 2.24 2.35 2.53 28.8 22.8 23.4 26.6 27.3 27.8 28.0 26.6 자료: OECD(.http://stats.oecd.org). 기존의 확정급여(defined benefit: DB)형 연금제도를 명목확정기여 (notional defined contribution: NDC)형으로 전환하고 개인사회보장구좌를 신규 도입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개혁안을 채택하였다. <참고 3>은 이 에 대한 자세한 설명을 제공하고 있다. <참고 3> 스웨덴의 연금개혁
  • 121. 104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 연금급여액은 평생 동안의 기여금액 및 은퇴시점의 기대여명에 따라 결정되며, 이로 인해 기여와 급여 사이의 상응관계가 제고 - 연도별로 성장률이 일정한 상한선을 초과하거나 하한선에 미달하면 자동적으로 연금급여액이 조정됨으로써 인구구조 또는 생산성의 변 화에 대응 ◦그러나 회계적 수지상등의 원칙에 대해 부분적 예외 인정 - 육아, 군복무, 고등교육 기간 중 연금기여를 인정 - 저소득 근로자에게 최소보장연금 제공 - 고소득(평균 제조업 임금의 125% 이상)에 대해서도 기여금이 부과되 지만 이에 상응하여 연금급여액이 증가하지 않음. ◦가입자는 완전 또는 부분 노령연금을 61세부터 수급할 수 있으며 강제적 인 은퇴연령은 없음. - 1954년 이후의 출생자는 전적으로 새로운 제도의 적용을 받으며 1938~53년 사이의 출생자는 부분적으로 ATP의 적용을 받음. □ 재정에 미치는 영향 ◦최근의 개혁을 통해 연금제도의 장기적 지속 가능성을 확보 - 연금지출은 2001년 임금총액의 18%에서 2035년 20~22%로 최고점에 달할 것으로 전망 - 가장 큰 전망의 불확실성은 최소보장연금과 관련한 것인데, 현재에 는 실질가치 기준으로 동결함으로써 시간이 지남에 따라 점차 그 중 요도를 줄여나갈 계획이나 이런 계획이 실현될지는 불확실 - 한편 회계적 수지상등의 예외가 인정되는 부분과 장애 및 유족연금의 재정부담은 중앙정부 일반재정에서 부담하며, 이에 따라 노령연금제 도는 다음 10년간 매년 GDP의 1.5%에 해당하는 흑자를 시현할 전망 - 현재 상당한 잔고를 보유하고 있는 AP 기금은 노령연금제도의 운전 자금 규모로 축소하고 나머지는 중앙정부로 이전하여 정부부채(현재 GDP의 75%)를 상환하는 데 사용 ◦재정건전성 개선은 세대 간 회계(generational accounting)를 통해서도 알 수 있음. - 1990년대 중반까지만 해도 평생 순조세부담(조세납입액에서 이전수 입액을 차감한 것)의 관점에서 장래세대는 현재세대보다 불리한 입 장에 있었으나 정부부채 감소 및 재정흑자 확보에 따라 연금개혁 이 후에는 유리한 입장으로 전환 자료: OECD(1999); 주 오이시디 대표부(2005).
  • 122. 제2장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 105 공적연금을 DC형으로 전환한 첫 나라는 칠레(1982년)이다. 그 후 많 은 나라가 DC형 요소를 도입하고 있는데, 최근의 예로는 러시아를 들 수 있다(표 2-20). 앞으로도 이러한 추세는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 러한 DC형 연금은 재정적 지속 가능성을 확보한다는 측면뿐 아니라 근 로 및 저축에 대한 왜곡을 최소화한다는 측면에서도 매우 바람직한 특 성을 지닌다(Lindbeck and Persson[2003]). DB형 연금에서는 각자가 납부 하는 기여금이 각자가 나중에 받을 급여액과 별달리 연계되어 있지 않 아 조세로 인식되는 반면, DC형 연금에서는 기여금이 급여와 직접 연계 되어 저축으로 인식되기 때문이다. <표 2-20> 확정기여형 연금을 도입한 나라 시 기 국 가 1980년대 칠레(1982), 스위스․네덜란드(1985), 영국(1988) 1990년대 호주, 중남미 각국, 중부 및 동부유럽 각국, 스웨덴 2000년대 러시아 자료: Palmer(2006). 마. 시장형 기제의 도입 앞에서 민영화와 관련하여 논의한 바와 같이, 일정한 정책목표를 달 성하고자 할 때 반드시 정부가 직접 서비스를 제공할 필요는 없다. 규제 또는 계약을 통해 민간이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하고 정부가 이를 보상 하는 것이 더 바람직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역동적인 서비스혁신과 비용 절감을 도모할 수 있으며, 소비자들의 선호에 부합하는 보다 다양한 서 비스가 제공되도록 할 수 있다. 그리고 궁극적으로 주어진 정책목표를 보다 효과적으로 달성할 수 있다. 그러한 대표적인 예는 바우처(voucher)이다. 바우처는 공급자 간 경 쟁을 유도함으로써 서비스혁신과 비용절감을 위한 노력을 제고시킬 수 있다. 특히, 공공기관이 민간기관과 경쟁하도록 하여 공공기관의 책임성 과 효율성을 제고할 수도 있다. 또 소비자가 자신에게 가장 적합한 공급
  • 123. 106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자를 선택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소비자의 후생을 증대시킬 수 있으며, 저소득층에 국한하여 바우처를 지급함으로써 형평성을 제고하는 데 활 용할 수도 있다. 바우처와 마찬가지로 경쟁입찰을 통한 외주계약 (competitive tendering and contracting) 역시 공급자 간 경쟁을 유도하고 효율성을 제고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쓰레기 수거사업을 공공부문 내에 서 직접 수행하지 않고 입찰을 통해 민간 수거업자들 가운데 적합한 업 자를 선정하여 수행하도록 할 수 있다. 한편 이들과 달리 본질적으로 공 공부문에서 수행할 수밖에 없으며 시장에서 서비스를 공급하기 어려운 경우에는 공공부문 내의 공급자와 수요자 사이에 가상적인 형태의 시장 기구를 도입할 수도 있다. 공공기관 사이의 성과계약, 성과예산 등이 그 러한 예이다. 벤치마킹(benchmarking)도 성과관리를 위해 사용될 수 있다. 이러한 여러 가지 형태의 시장형 기제(market-type mechanism)를 통해 성과에 대한 책임을 확보하고 효율성을 증진시키고자 하는 노력이 많은 선진국에서 나타나고 있다(Lundsgaard[2002]). 그 대표적인 예는 스웨덴 이다. 제2차 세계대전 이후의 복지국가 건설기에 스웨덴 정부는 육아․ 교육․의료 등 각종 사회서비스의 공급에 있어 민간의 역할을 축소하고 정부의 역할을 증대시키는 정책을 취하였다(Blomqvist[2004]). 1932년 집 권 이래 1976년까지 계속 정권을 유지한 사회민주당은 빈곤율이 높고 후진적 농경국가였던 스웨덴을 근대사회로 탈바꿈시키기 위한 수단으 로 복지국가를 건설하고자 하였다. 초기 개혁가들은 복지국가의 궁극적 목적이 평등주의를 보장하고 시장에 대한 의존에서 국민을 해방시키는 데 있다고 보았다.53) 이들은 정부가 직접 서비스를 생산해야만 모든 국 민이 고품질의 사회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고 주장하였고, 이를 통해 복 지국가에 대한 범국민적 지지를 확보할 수 있다고 생각하였다.54) 이런 믿음하에 스웨덴 정부는 의료 및 교육 분야에서 공립기관에 대한 재정 지원을 대폭 확충하고 사립기관에 대한 지원은 대폭 축소하는 등의 조 치를 통해 사실상 민간부문을 말살하였다. 예를 들어, 민간부문에 고용 된 의사의 비중은 1970년 25%에서 1980년대 중반 5%로 감소하였다. 또 53) 초기 개혁가들은 사회정책의 영역에서뿐 아니라 경제정책의 영역에서도 궁극적으 로 사회주의를 지향했다는 주장이 제기된다(Henrekson and Jakobsson[2001]). 54) 최근 우리나라에서도 이런 주장이 발견된다(안상훈[2006]).
  • 124. 제2장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 107 사립학교에 다니는 학생의 비중은 1980년경 0.2%에 불과하였다. 그러나 1970년대 중반 들어 경제성장이 둔화되고 재정수지가 악화되 면서 복지국가에 대한 국민적 합의는 약화되기 시작했다. 1980년대 초 에 보수당 및 SAF(Svenska arbetsgivareföreningen, 기업가 연합)는 기존 복지국가에 대한 공개적 비판을 제기하고 전면적 개혁을 요구하였다. 1980년대 중반에는 두 개의 중도파 정당 역시 보수당과 연합하여 민영 화와 소비자 선택권의 확대를 주장하였다. 이러한 비판론은 서비스 제 공의 중추를 담당하는 지방정부의 재정상황이 악화되어 서비스 공급이 부족해진 데도 원인이 있지만, 전반적인 서비스 공급체계의 경직성 자 체에도 원인이 있었다. 고객의 요구보다는 서비스 공급기관에서 일하는 사람들의 근무조건이 더 중요시되는 점, 그리고 고객이 어떤 종류의 서 비스를 어디에서 받을 것인지에 대해 전혀 선택권을 갖지 못하는 점에 대해 비판이 제기되었다(Stephens[1996]). 1980년대 중반에는 사회민주당의 기조 역시 바뀌기 시작했다. 재무 부의 거의 모든 발간물에는 여러 종류의 準시장(quasi-market)을 사회서 비스에 도입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주장이 담기게 되었으며, 1980년대 말에는 사회민주당이 사회서비스부문을 개편하기 위한 수단으로서 준 시장을 공개적으로 지지하게 되었다. 이후 1991년에 보수당 연립정부가 집권하고 1994년에 다시 사회민주당이 집권하는 과정에서 이런 정책기 조는 변하지 않고 유지되었다. 이 기간 중의 정책 변화는 크게 세 단계 로 구분된다. 첫째, 1986~90년에는 분권화 및 규제완화가 추진되었다. 둘째, 1990~94년에는 준시장이 비용을 낮추고 고객만족도를 높일 수 있다는 낙관론 속에서 여러 지방정부가 시장형 기제를 도입하고 중앙정 부가 소비자 선택권 확대 및 민영화를 추진하였다. 셋째, 1994년 이후에 는 준시장에 대한 실험이 어느 정도 완료되어 지방정부가 사회서비스 공급을 독립기관(공공 및 민간)에 외주하는 양식이 정착되고 있다. 특히, 영리법인이 많은 부문에 진입하여 시장을 넓혀가고 있다.55) 서비스 영 역별 시장형 기제의 도입현황은 <참고 4>에 정리되어 있다. 55) 교육부문의 사례는 The Economist(2008. 6. 14)를 참조하라.
  • 125. 108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 의 료 ◦1990년대 중 규제권한의 분권화에 따라 광역자치단체(Län)는 새로운 형태의 서비스 공급방법을 실험할 수 있게 되었는데, 구매자/공급자 분 리모형(purchaser/provider split)에 따라 많은 광역자치단체는 서비스 구 매자로 역할을 전환 - 공공기관과 민간기관을 막론하고 광역자치단체와의 계약에 의해 서비 스를 공급하며, 예산소요가 아닌 성과에 기초하여 재정을 지원받음. ◦이에 따라 민간부문의 역할이 증대 - 2000년에는 민간 서비스 공급자들이 외래진료의 25% 이상을 차지하 였으며, 민간부문에 고용된 의료인력의 비중은 1993년 4.8%에서 2000년 7.2%로 상승하였는데, 특히 대도시에서는 민간부문이 전체 의료공급의 15%를 차지 - 1990년대 중 민간부문의 확대는 거의 모두 영리법인의 증가에 기인 ◦이와 함께 중앙정부는 소비자 선택권을 확대 - 1993년 「일차진료의사법(Primary Doctor Reform)」을 제정함으로써 민 간 일차진료의사가 개업하여 공공 일차진료의사와 동일한 조건으로 등록된 환자 수에 따라 재정을 지원받을 수 있도록 하였으며, 환자 역시 민간의사와 공공의사를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도록 하였음. - 이차진료에서도 소비자 선택권이 확대되었으며, 이에 대한 국민적 지지를 바탕으로 2002년에는 환자가 전국 어디든 자유롭게 서비스 공급자를 선택할 수 있도록 하는 조치가 추가 ◦환자의 본인부담이 증가하고 민간의료보험시장이 확립되는 추세 - 공공재정의 의료비용 부담비율은 1980년대 말 90% 이상에서 1990년 대 말 80%로 하락하였는데, 이는 대부분 환자의 본인부담 증가(1993~ 97년 중 30% 증가)에 기인 - 민간의료보험 가입자는 1990년 2만 3천명에서 2000년 11만 5천명으 로 증가하여 아직 미미한 수준이기는 하나 민간의료보험시장이 확립 되었다는 데 의의 - 현재는 우파뿐 아니라 좌파에서도 공공재정이 모든 의료비용을 부담 하기보다 본인부담과 민간의료보험을 통해 재원을 다원화하는 방안 이 논의되고 있는 중 - 반면 고소득․고학력 계층이 소비자 선택권을 더 많이 행사하고 민간의 료를 선호하는 경향이 있어 의료의 형평성이 저해된다는 문제가 제기 <참고 4> 스웨덴의 시장형 기제 도입현황
  • 126. 제2장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 109 □ 초등교육 ◦의료부문과 같이 초등교육에서도 소비자 선택권을 확대하고 학교 간 경쟁을 도입하기 위한 개혁을 추진 - 1988년 분권화를 통해 규제권한을 중앙정부에서 기초자치단체 (kommun) 및 개별 학교로 이전하였는바, 이는 다양성과 지방의 창의 를 중시하는 방향으로 사회민주당의 교육정책이 근본적으로 변화하 였음을 시사 - 1992년에는 미국의 논의를 참고하여 바우처를 도입하였는데, 교육부 (The Swedish National Agency for Education)의 인가를 받은 모든 사립 학교는 등록된 학생 수에 따라 재정지원을 받고 있으며, 학생 1인당 재정지원액은 공립학교 평균수준 - 바우처 도입과 함께 부모에게 완전한 학교선택권을 부여함으로써 세 계에서 가장 자유주의적인 공교육체계로 전환 ◦이러한 개혁은 사립학교의 급격한 증가를 초래 - 사립학교는 1991년 약 60개에서 2000년 475개로 증가하였고 현재도 계속 증가하는 추세이며, 사립학교 학생의 비중은 개혁 이전 전무한 수준에서 2002년에는 초등학교의 경우 5%, 중등학교의 경우 6%로 상승 - 대부분의 사립학교는 대도시 지역에 분포하고 있으며, 일부 기초자 치단체에서는 학생 수 기준으로 20~30%의 비중을 차지 - 특히 고소득층 거주지역에 사립학교가 집중되어 있는데, 1990년대 말 현재 가장 빠르게 증가하는 사립학교 유형은 영리법인 ◦공립학교 간에도 경쟁이 심화 - 인기가 높은 공립학교는 지원자가 급격히 높아진 반면 인기가 낮은 학교는 학생이 줄고 이에 따라 재정지원도 감소함에 따라 학교 간에 계층화(stratification)가 진행 - 특히, 고소득․고학력 계층은 사립학교와 명성이 높은 공립학교를 선호하는 경향이 있으며, 인종적인 분리도 심화되는 경향 □ 노인수발 ◦1990년대 중 노인수발부문에서도 기초단치단체들이 구매자/공급자 분 리모형을 선택함에 따라 근본적 변화가 초래 - 수급자격조건과 서비스의 양에 대해서는 자치단체가 결정권을 가지 나 서비스 자체는 계약에 따라 독립기관(공공 또는 민간)이 공급 ◦노인수발부문에서 공급자들 간의 가격경쟁이 심화되고 민간기업의 참
  • 127. 110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여가 확대 - 2002년 현재 288개 기초자치단체 가운데 92개가 민간기업과 계약 - 영리 목적의 대규모 민간기업이 등장함에 따라 노인수발분야의 문 화 자체가 변화(흔히 수발서비스는 ‘제품’으로, 노인들은 ‘고객’으로 불림.) - 전체 노인수발비용 가운데 민간계약의 비중은 1990년대 중 네 배 상 승하였으며 계속 상승하는 추세 - 2001년 현재 노인 가운데 12%가 민간계약자의 시설보호를 받았으며 8%가 민간계약자의 거택보호를 받았음. - 노인수발분야 민간부문 근로자의 비중은 1993년 2%에서 2000년 13%로 증가하였으며, 이 증가의 대부분은 영리기업 근로자의 증가 에 기인 - 특히 소수의 대규모 민간기업이 시장의 대부분(70%, 1999년)을 차지 - 그러나 아직도 민간부문은 미발달한 상태이며 많은 노인들은 민간계 약자를 불신하는 경향 ◦기초단치단체의 재정여건 악화로 계층화 현상이 나타나면서 다른 한편 으로 민간부문의 확대 필요성에 대한 논의가 나타나고 있음. - 공적지원의 수급자격조건이 강화되면서 저소득층 노인은 가족 또는 친지의 도움에 의존하는 반면 부유층 노인은 민간 서비스를 구매함 에 따라 계층화가 진행 - 노인수발부문에서 민간재원의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독일이나 일본 과 같은 노인수발보험의 도입이나 본인부담의 대폭적 인상 등이 논 의되고 있음. □ 육 아 ◦1980년대부터 육아부문의 규제완화가 진행되어 기초단치단체들은 자 율적으로 서비스 공급체계를 개편 - 1984년에 사회민주당 정부는 일부 비영리단체(부모 협동조합)에 대 한 재정지원을 가능케 하였으며 1992년 보수당 연립정부는 영리기관 을 지원대상에 포함 ◦1990년대 중 육아부문의 팽창은 주로 민간부문에서 목격 - 기초자치단체가 실업자를 포함한 모든 부모에게 육아서비스를 공급 할 의무가 법제화됨에 따라 1990년대 중 육아부문은 계속 팽창 - 민간 육아기관의 비중은 1990년과 1999년 사이에 아동 수 기준으로 5%에서 15%로 상승하였는데, 기초자치단체별로는 1%에서 47%에 이
  • 128. 제2장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 111 르는 큰 차이를 시현 - 도시지역, 특히 고소득층이 거주하는 지역에서 민간 공급자의 비중 이 높음. ◦민간에서 부담하는 육아비용도 증가 - 총비용에서 본인부담이 차지하는 비중은 1990년 10%에서 2000년 18%로 상승하였는바, 본인부담이 소득에 비례하기는 하지만 일부 가 정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침. - 이런 추세를 막기 위해 정부는 1999년 모든 육아기관에 대해 본인부 담 상한선을 규정 ◦육아부문에서도 계층화가 발생 - 1999년 당시 대부분의 비공공 육아기관은 부모 협동조합(parental cooperatives)이었으나 그 후 영리기관이 가장 빠르게 증가 - 고학력 부모 가정은 비공공부문에 집중되어 있는 반면 이민가정은 공공부문에 집중되어 있으며, 비공공부문의 만족도는 높은 반면 공 공부문의 만족도는 상대적으로 낮은 경향 ◦공공부문은 재원조달의 어려움을 경험 - 1990년대 중 공공부문에 등록된 아동 수가 계속 증가하였음에도 불 구하고 재원조달의 어려움이 커짐에 따라 학급당 아동 수는 증가 - 이에 따라 공공보육서비스의 품질저하에 대한 논란이 제기되고는 있 으나 1999년 현재 1~5세 아동의 75%는 공공보육기관에 등록되어 있음. 자료: Blomqvist(2004). 아직 스웨덴에서 사회서비스는 공공기관에서 대부분 공급되고 있으 며 민간기관의 비중은 5~15%에 머물고 있다. 그러나 Blomqvist(2004)는 양적인 변화가 아닌 질적인 변화에 주목할 필요가 있음을 지적한다. 앞 에서 설명한 것처럼 초기 개혁가들은 시장의 힘이 사회서비스에 침투하 지 못하도록 함으로써 사회적 형평성을 제고하려 하였다. 그러나 현재 스웨덴의 사회서비스는 사회적 형평성보다 소비자주의, 개인의 권리, 개 인의 창의 등에 더 높은 가치를 두고 있다. 1990년대 들어 정책담당자들 은 공공부문을 서비스 생산자로 인식하고 있으며, 그 임무는 최소의 비 용으로 국민의 요구를 만족시키는 데 있다고 생각하고 있다. 이는 자본 주의의 계층화 경향에 대항하여 국민에게 피난처를 제공하는 사회개혁
  • 129. 112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의 도구로서 공공부문을 인식했던 전통적 사회민주주의의 관점에서 크 게 벗어난 것이다. 공공부문에 대한 새로운 인식은 스웨덴에 국한된 것이 아니며 1980~ 90년대 중 전 세계를 휩쓸고 간 것이다. Blomqvist(2004)는 앞으로 시장 형 기제의 도입은 더 확산될 것으로 전망한다. 이는 그 자체로서 정치적 지지집단을 형성시키기 때문인데, 예를 들어 현재 시점의 스웨덴에서 사립학교나 민간 노인수발기관을 폐쇄하는 일은 정치적으로 불가능해 보인다. 또 소비자 선택권이 확대되고 계층화가 진행되면서 보다 배타 적이고 특수한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점점 더 늘어날 전망이다. 정부 재 정상황의 악화 역시 사회서비스의 민간재원에 대한 의존도를 높여 보편 주의와 평등주의 원칙을 더욱 약화시킬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더하여 유럽연합(EU)의 단일시장이 사회서비스분야까지 확산되면서 국내외 공 급자들 간의 차별이 불가능해지고 시장형 기제의 도입이 촉진될 가능성 이 있다. 결국 현재의 추세는 앞으로 지속될 것이며 복지국가 자체도 변 화를 겪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처럼 각국에서 시장형 기제의 도입이 확산되고 있다 하더라도 이 것이 모든 문제를 해결하는 만병통치약이 될 수는 없다. 시장형 기제를 도입할 때 그 한계에 대해서 유념할 필요가 있다. Pearson and Martin (2005)은 각국의 경험을 살펴본 후 다음과 같은 결론을 내리고 있다. 첫 째, 서비스 공급을 공공 및 민간에 개방했을 때 많은 경우 소비자 선택 권이 확산되고 공급자의 창의가 촉진되었다. 둘째, 그럼에도 불구하고 효율성 증진은 크지 않았다. 이는 여러 가지 이유에 기인한다. 즉, 각 소 비자의 다양한 수요에 적합한 방식으로 서비스를 조합하는 데 비용이 발생하고, 공급자들에게 일부 소비자 집단을 교차보조하도록 강제함에 따라 비용경쟁이 제한되며, 소비자들의 정보 비대칭성을 줄이기 위해 공급자들에게 상당한 규제를 부과할 수밖에 없고, 민간공급을 촉진하기 위해 상당한 재정지원(예: 개인연금의 확산을 위한 조세지원)이 발생하 기 때문이다. 셋째, 분배적 관점에서 민간공급은 사회적 문제를 야기할 수 있다. 이런 점에 유념하여 시장형 기제를 사회복지분야에 도입하는 방안을 논의해야 할 것이다.
  • 130. 제2장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 113 8. 소 결 소득과 부의 재분배는 여러 가지 형태로 나타날 수 있다. 사회보험과 공적부조를 포함하는 사회보장제도 및 누진적 조세제도와 같은 명시적 재분배정책 외에도 교육은 중요한 재분배기능을 수행한다. 또 농어민․ 중소기업 등에 대한 각종 산업지원은 실제로 재분배를 목표로 하는 경 우가 많다. 이러한 재분배정책은 어느 나라에서나 정부의 중요한 역할 로 인정되고 있다. 그러나 어느 정도의 재분배가 어떤 수단과 방법으로 이루어져야 하는지에 대한 판단은 시대에 따라 또 나라에 따라 다른 모 습을 보이고 있다. 시대별로 보면, 재분배정책은 당초 공통적 위험에 대한 사회적 대처 라는 목적에서 시작되었으나 실험기와 정착기를 거쳐 확장기에 이르러 서는 이러한 목적의식이 약화되었다. 또 재편기에는 비용․효과성․관 료주의 측면에서 재분배정책에 대한 비판론이 확산되고 있다. 특히, 재 분배정책이 고용과 성장에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이 부각되고, 재분배정 책으로 인한 빠른 재정지출 증가와 이에 따른 조세부담 증가 및 정부부 채 누적으로 재정의 지속 가능성이 심각한 위협을 받으면서 재분배정책 에 대한 심각한 반성이 제기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복지국가의 전면적 후퇴는 목격되지 않고 있다. 나라별로는 복지국가를 북구형․영미형․대륙형․지중해형 등으로 나눌 수 있다. 이 가운데 북구형은 형평성과 효율성 모두가 높은 반면 지중해형은 형평성과 효율성 모두 낮다. 그리고 영미형은 형평성은 낮 고 효율성은 높으며, 대륙형은 형평성은 높고 효율성은 낮다. 그러나 특 정 유형의 정책이 반드시 특정의 경제적․분배적 성과를 낳았다고 말할 수는 없다. 복지국가의 유형에 관한 논의는 단지 가치재로서 재분배정 책이 다양한 형태를 띨 수 있음을 보여줄 뿐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개 별 정책이 상호작용을 통해 한 국가의 경제적․분배적 성과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지속적인 연구가 필요하다. 최근 많은 나라에서는 실업증가․성장둔화․재정악화 등의 문제에 직면하여 재분배정책을 재편하고 있다. 한계세율 인하, 소득보장 축소, 근로촉진복지정책 도입, 민간과의 역할분담 확대, 시장형 기제의 도입
  • 131. 114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등이 그것이다. 복지지출 자체는 완만하게나마 계속 증가하고 있는 가 운데 이러한 내용상의 재편은 거의 모든 유형의 복지국가에서 나타나고 있다. 특히, 시장형 기제는 아직 양적으로 전체 사회서비스의 공급에 있 어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지 않다 하더라도, 질적으로는 복지국가의 기 본이념에 큰 변화를 초래하고 있다고 말할 수 있다. 즉, 사회적 형평성 보다 소비자주의, 개인의 권리, 개인의 창의 등에 더 높은 가치가 두어 지는 경향이 있는 것이다. 한국에서는 1997년 경제위기 이후 복지정책이 큰 폭으로 확대되어 왔다. 복지정책의 성공을 위해서는 이상론을 쫓기보다 한국의 경제․사 회여건과 국민적 수요에 걸맞은 방향으로 복지정책을 발전시켜야 할 것 이다. 특히, 복지정책이 낳는 부작용을 최소화하는 한편 시장과의 적절 한 역할분담을 모색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제5절 거시경제의 안정화 1. 안정화 정책의 의미 가. 단기적 안정화 거시경제의 안정화는 단기적인 안정화와 중장기적인 안정화로 구분 된다. 단기적인 안정화는 경기진폭을 완화하는 일을 말한다. 통화정책에 있어서는 경기침체기에 금리를 인하하여 경기를 부양하고, 경기상승기 에 금리를 인상하여 경기과열을 막게 된다. 또 환율정책에서도 단기적 인 수출촉진과 경기부양을 위해 국내통화가치의 절하를 시도할 수 있 다. 마지막으로 재정정책에 있어서는 경기침체기에 재정지출을 확대하 고 세율인하․조세감면 등을 통해 재정수입 증가율을 둔화시킴으로써 경기부양을 도모할 수 있고, 반대로 경기상승기에는 지출억제 및 세율 인상․감면축소 등을 통해 경기과열을 막을 수 있다. 재정정책과 관련해서는 재정의 자동안정화장치(automatic stabilizer)에 대해 언급할 필요가 있다. 자동안정화장치란 정부가 별도의 조치를 취
  • 132. 제2장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 115 □ 잠재생산(potential output)이란 경제 내의 가용재원(노동, 자본, 자연자원 등) 을 정상적인 상황에서 최대한 가동하여 생산할 수 있는 생산물을 말함. ◦여기에서 ‘정상적인 상황’이란 물가가 안정되고 실업이 자연실업률(마찰 적⋅구조적 실업만이 존재할 때의 실업률) 수준에 있을 때를 의미 ◦잠재생산은 완전고용생산(full-employment output) 등의 다른 용어로 표 하지 않아도 재정수입이 자연스럽게 경기침체기에는 느리게 증가하고 경기상승기에는 빠르게 증가하며, 재정지출은 이와 반대로 움직이는 현 상을 말한다. 이에 더하여 정부가 인위적으로 세율을 변화시키거나 지 출을 조정함으로써 재정의 경기안정화 효과를 증대시키는 것을 재량적 재정정책(discretionary fiscal policy)이라 부른다. 나. 중장기적 안정화 중장기적인 거시경제의 안정화는 물가안정, 환율안정, 재정건전성 확 보 등을 도모하고, 이를 통해 안정적인 중장기 경제성장에 기여하는 일 을 말한다. 이러한 중장기적 안정화는 단기적 안정화와 상충되는 측면 이 있다. 통화정책에 있어서는 단기적 안정화에 치중하여 지나치게 경 기부양을 추구할 경우 물가압력이 누적되어 중장기적 거시경제의 안정 을 해칠 수 있다. 반면 지나치게 통화를 긴축적으로 운영할 경우 단기적 인 경기변동에 신축적으로 대응하지 못할 가능성이 있다. 환율정책에 있어서는 국내외 물가차 등 근본 결정요인의 움직임을 고려하지 않고 경직적으로 환율을 운용할 경우 외환시장과 금융시장의 불안을 초래할 가능성이 높다. 재정정책에 있어서는 경기부양을 위해 재정을 방만하게 운영할 경우 재정적자 및 정부부채가 누적될 수 있다. 다음에 설명하듯이 현재 주류경제학계에서는 단기적 안정화보다 중 장기적 안정화가 중요하다는 데 일반적인 합의를 보이고 있다. 통화․ 환율․재정을 통한 단기적 수요관리정책이 장기적으로 소득수준 및 실 업률에 아무 영향을 미칠 수 없다는 ‘잠재성장률’ 및 ‘자연실업률’ 개념 의 확산은 이런 합의와 밀접한 관계가 있다(참고 5). <참고 5> 잠재성장률
  • 133. 116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현되기도 하나 그 의미는 크게 다르지 않음. □ 잠재생산을 결정짓는 요인은 노동⋅자본⋅토지 등 생산요소의 양과 질, 그리고 총요소생산성(total factor productivity: TFP)임. ◦TFP를 결정짓는 요인은 기술, 자원의 재배분, 규모의 경제 등 ◦기술은 동일한 생산요소의 투입으로 보다 많은 생산이 가능하도록 해줌. ◦경제 안에 존재하는 노동⋅자본 등의 생산요소가 보다 생산적인 부문으 로 이동(예: 농업→제조업)하도록 하는 자원의 배분 역시 TFP에 영향을 미침. ◦규모의 경제가 존재하는 경우 시장규모가 커질수록 생산은 투입증가보 다 더 많이 늘어남. 제도와 정책이 성장에 미치는 영향 □ 생산요소의 투입과 TFP의 증가는 다시 시장환경 및 정치⋅경제⋅사회 제 도와 정부정책의 영향을 받음. ◦규제가 많거나 거시경제환경이 불안한 경우 투자활동이 위축 ◦반면 공정한 경쟁환경이 조성되고 지적재산권에 대한 보호수준이 높으 면 연구개발이 활발히 이루어져 기술축적이 빠르게 진행됨. ◦정부의 노동시장정책 및 교육⋅인력 정책도 국민들의 인적자본에 대한 투자와 경제활동참가에 큰 영향을 미침.□ 1960년대 이후 형성된 잠재생 산에 대한 개념56)은 경제정책의 여러 분야에 큰 변화를 가져왔음. ◦정부가 통화 및 재정 정책을 확장적으로 운영하여 경제가 어느 수준 이 상에 도달하면 물가상승이 가속화될 뿐 생산은 장기적으로 확대될 수 없으며, 장기적인 생산확대를 위해서는 시장환경 및 제도와 정책을 개 선해야 한다는 믿음이 확산되었음. ◦이처럼 인식이 바뀜에 따라 케인즈적인 총수요 관리정책의 중요성이 약
  • 134. 제2장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 117 화된 반면 구조정책(structural policy), 즉 노동시장⋅사회복지⋅조세⋅ 교육⋅연구개발⋅경쟁⋅대외개방 등의 분야에서 미시적 정책의 중요성 이 강조되고 있음. 2. 통화정책 통화정책에 있어서는, 팽창적 통화정책과 그에 따른 물가상승이 장 기적으로는 경제성장에 아무런 도움을 주지 못한다는 점이 강조되고 있 다. [그림 2-22]는 1300년대에서 1900년대에 이르는 기간 동안 영국의 소 비자 물가지수의 변화를 그린 것인데, 여기에서 알 수 있듯이 1900년대 초까지 600여 년간 물가지수는 약 10배 증가에 그쳤으나 그 이후 50여 년 동안에는 50배 증가하였다. 즉, 우리가 만성적으로 경험하고 있는 물 가상승은 1900년대에 들어와 不兌換 제도가 확립되고 정부규모가 커지 면서 통화량이 급격히 팽창하여 나타난 비교적 최근의 사건이다.57)58) 통화팽창과 그에 따른 물가상승이 바람직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는 이론적 측면에서 다양한 의견이 제시되어 왔다(Briault[1995]). 특히, 일 반인들이 예상하지 못한 물가상승의 경우에는 은행예금주나 임금소득 자와 같이 명목채권을 갖는 사람들의 실질자산가치가 감소함으로써 이 들로부터 명목부채를 지고 있는 사람들에게로 소득의 재분배가 발생할 수 있다.59) 또 물가에 대한 불확실성의 증대로 장기 명목계약의 위험성 이 증가하여 더 높은 위험할증(risk premium)이 요구되거나 경우에 따라 서는 계약 자체가 성사되지 않을 수 있다.60) 더욱이 예상되지 못한 물가 상승은 종종 재화의 상대가격에 대한 정보를 왜곡하여 자원배분의 효율 56) 처음으로 잠재생산의 개념을 논의한 사람은 Arthur M. Okun으로 알려져 있다. 57) [그림 2-22]에서 1300년부터 1500년까지 물가수준에 큰 변화가 없다가 1500년대에 물가가 5배 정도 상승한 것은 신대륙으로부터 금이 유입되면서 통화량이 팽창한 데 기인한다. 58) 국제통화제도의 변천과 불태화 제도의 도입과정에 대해서는 McKinnon(1993)을 참 조하라. 59) 물가상승의 소득재분배 효과에 대해서는 IMF(1996), p.121 참조. 60) 실제로 1970년대와 1980년대에 미국에서 물가상승률이 두 자릿수로 상승하자 장기 주택저당(mortgage) 시장이 사라졌던 전례가 있다(IMF[1996], p.116).
  • 135. 118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그림 2-22] 영국의 소비자물가지수(1264년=100) 자료: Reserve Bank of Australia(1997). 성을 저해시킨다 한편 충분히 예상된 물가상승도 여러 경로를 통해 자원배분의 효율 성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 그 가운데 특히 중요시되는 것은 자산소득 에 대한 조세부담이 물가에 연동되어 있지 않음으로 인해 물가상승에 따라 명목소득에 부과되는 조세부담이 증가하는 경우이다. 이때는 실질 수익률이 하락하고 투자유인이 감소하여 소득증가가 둔화된다.61) 그러나 일부에서는 물가상승률이 영(0)인 상태보다 물가가 지속적으 로 다소 상승하는 상태가 더 바람직하다고 주장한다. 이는 크게 두 가지 이유에서인데, 첫째는 다소의 물가상승이 있어야만 산업구조 조정이 원 활히 이루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산업구조 조정이 이루어지기 위해서 는 사양산업의 실질임금이 하락해야 한다. 만일 물가상승이 진행되지 않는다면 임금의 하방경직성이 존재하기 때문에 실질임금이 하락할 수 없고 따라서 산업구조조정이 이루어질 수 없게 된다.62) 61) Feldstein(1996)은 미국의 경우 물가상승률을 4%에서 2%로 감소시킨다면 매년 GDP 의 1%에 해당하는 후생증진을 초래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 62) The Economist(1996. 8. 31)에 실린 Krugman의 글을 참조하라. 그러나 명목임금의 하 방경직성은 물가안정과 함께 사라질 것이므로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반론도 제기되
  • 136. 제2장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 119 다소의 물가상승이 바람직한 두 번째 이유는 물가상승률이 영(0)인 상태에서는 통화정책의 운신폭이 줄어든다는 데 있다. 경기침체기에 통 화정책을 확장적으로 운용하기 위해서는 실질이자율을 하락시켜야 하 는데 물가상승률이 영(0)이라면 실질이자율이 영(0) 이하로 하락할 수 없게 된다. 1990년대 일본 중앙은행의 고민이 여기에 있었으며, 일부에 서는 대규모 외환시장 개입을 통해 통화를 증발시켜야 한다고 조언하기 도 하였다(Bernanke and Reinhart[2004]). 실제로 물가상승이 경제성장과 어떤 관계를 갖는지 살펴보기 위해 10년 단위의 연평균 자료를 그림으로 나타낸 결과는 [그림 2-23]과 같다. 여기에서 보듯이 물가상승률과 경제성장 사이에는 뚜렷한 관계가 없으 며, 약간의 양(+)의 상관관계가 발견될 뿐이다. 물론 양자 간의 관계를 제대로 파악하기 위해서는 성장률에 영향을 미치는 여러 가지 변수들을 통제할 필요가 있다. 물가상승이 장기적으로 경제성장을 어느 정도 저해하는가를 보다 엄 밀하게 파악하기 위해 많은 실증분석이 시도되어 왔다. 그러나 이러한 실증분석이 제시하는 계수추정치는 절댓값이 작을 뿐 아니라63) 측정상 의 여러 가지 문제점을 안고 있어 크게 신뢰할 만한 결과를 주지는 못 하고 있다. 예를 들어, 시계열자료를 이용할 경우에는 석유파동과 같은 공급 측면의 충격이 물가상승률과 경제성장률 사이의 관계를 왜곡할 수 있으며, 횡단면자료를 이용할 경우에는 인과관계의 문제가 발생할 뿐 아니라 모형의 적합성에 대한 의문이 제기될 수 있다. 이런 문제점을 감 안한 OECD(2003)의 추정결과에서도 물가상승률 및 물가상승률의 표준 편차는 성장률에 통계적으로 유의한 영향을 미치지만 그 절댓값은 크지 않다(p.82). 고 있다(The Economist[1996. 9. 7]). 임금의 하방경직성은 지금까지 오랫동안 물가가 지속적으로 상승해 옴에 따라 물가기대심리가 형성되어 발생한 것인데, 만일 물가 안정이 일정 기간 유지된다면 물가기대심리는 사라질 것이다. 이 경우 사양산업의 근로자들은 명목임금의 하락을 보다 쉽게 받아들일 수 있게 된다. 또 명목임금의 하 방경직성이 남아 있더라도 생산성 향상과 부가급여(fringe benefit)의 축소를 통해 실 질적으로 임금삭감을 유도할 수도 있다. 63) 물가상승률이 1%p 상승할 때 성장은 0.02~0.08% 정도 감소하는 것으로 보고된다 (IMF[1996], p.120).
  • 137. 120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그림 2-23] OECD 국가들의 물가상승률과 경제성장률 주: 횡축과 종축은 각각 소비자물가 상승률과 경제성장률의 10년 단위(1970~ 1980년, 1980~1990년, 1990~2000년) 평균. 자료: OECD(2008). 그러나 이처럼 불분명한 점이 남아 있음에도 불구하고 각국이 물가 안정에 진력하는 것은 간단히 말해 국민들이 물가상승을 싫어하기 때문 이다.64) 미국의 경우 물가상승률이 10%를 넘어섰던 1, 2차 석유파동기 에는 물가안정이 가장 중요한 국가과제라고 생각하는 국민들의 비율이 70%에 이르렀다. 국민들이 물가상승을 싫어하는 이유는, 앞에서 논의한 것처럼 이것이 초래하는 실질소득의 감소와 불확실성의 증대, 소득분배 의 왜곡 때문인 것으로 판단된다. 물가를 안정적으로 관리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국민들의 물가기대심 리를 불식시켜야 한다. 팽창적 통화정책으로 물가상승률이 높아지면 국민 들 마음속에 물가기대심리가 형성된다. 물가기대심리가 임금계약에 반영 되면 임금상승률이 높아지고, 이는 다시 물가불안을 부추긴다. 만일 통화 정책이 이를 수용하면 물가상승률이 높은 수준을 유지하게 되고, 이는 다 시 물가기대심리를 낳는다. 반대로 만일 통화당국이 물가를 안정시키고자 64) The Economist(1995. 5. 13). Shiller(1996)는 이와 관련하여 재미있는 설문조사 결과를 보고하고 있다.
  • 138. 제2장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 121 긴축기조로 돌아서면 기대물가상승률을 반영한 실질통화증가율은 급격히 감소하고 실물경제는 상당한 타격을 입게 된다. 경기위축을 통해 물가안 정이 이루어진 후에야 국민들은 물가기대심리를 낮추게 되는데, 이 과정 에서 성장둔화와 실업증가로 인해 고통을 겪게 되는 것이다. 방만한 통화정책은 자산시장을 통해서도 실물경제에 나쁜 영향을 미 칠 수 있다. 통화팽창의 결과 은행대출이 증가하고 부동산 등 자산시장 이 과잉 활황의 모습을 보이다가 통화긴축과 함께 이자율이 상승하면 자산시장의 폭락과 은행 부실채권의 급증 및 전반적 신용체계의 붕괴가 초래될 수 있다. Schinasi and Hargraves(1993)는 1990년 전후 일본의 자산 시장 붕괴를 통화정책의 탓으로 돌리고 있다.65) 또 최근 미국의 금융위기 에 대해서도 통화당국 책임론이 제기된다(The Economist[2008. 10. 11]). 이처럼 통화정책을 안정적으로 운용하지 못할 경우 경기변동성을 높 일 위험이 있는데, 1, 2차 석유파동기의 경험은 이러한 위험을 잘 보여 준다(IMF[1996], pp.100~104). 1차 석유파동을 전후하여 물가상승을 적 절히 억제하지 못했던 미국은 2차 석유파동 이후 물가상승을 억제하고 자 본격적으로 통화긴축을 실시하였다. 1980년부터 2년간 지속된 통화 긴축의 결과 1980년 13.5%에 달하던 물가상승률이 1983년 3.2%로 급격 히 하락하였다(그림 2-24). 그러나 실업률은 7.2%에서 9.5%로 증가하였 으며, 1982년에는 실질 GDP가 2.1% 감소하였다. 영국도 같은 기간 중 비슷한 경험을 겪었다. 1, 2차 석유파동의 경험으로부터 선진국들은 단기적으로 실물경제에 부담을 주더라도 안정적으로 통화를 운영하는 것이 중장기적 물가안정 에 필수적인 요소임을 절감하게 되었다. 이에 따라 1980년대 초부터 재 정적자의 감축과 더불어 물가안정을 위해 특별한 노력을 기울이게 되었 는데, 이러한 노력의 결과 선진국의 물가상승률은 1985년경 평균 3% 수 준까지 하락하였다. 65) Schinasi and Hargraves(1993)에 따르면, 1980년대 후반 당시 각국의 통화당국이 전통적 인 물가지표(소비자물가지수 등)에만 신경을 쓰고 자산시장의 인플레이션을 주목하 지 못한 결과 통화가 지나치게 확장적으로 운용되고 있었다는 사실을 몰랐으며, 이 는 자산시장의 과잉 활황과 1990년을 전후한 시점의 자산시장 붕괴를 촉진하였다.
  • 139. 122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그림 2-24] 물가상승률과 실업률 미 국 물가상승률 실업률 물가상승률 실업률 영 국 자료: OECD(2008). 다소간의 단기적 비용을 치르더라도 물가안정기조를 유지하고자 하 는 경향은 최근 더욱 강화되어 일부 국가에서는 물가상승률 목표정책 (inflation targeting)을 채택하여 실시하고 있다.66) 이는 중앙은행이 물가 상승률 목표를 명시적으로 정하여 국민들에게 공표하고 통화량․이자 율 등 중간목표 없이 각종 통화정책수단을 통해 동 목표를 직접 달성하 고자 하는 정책을 말한다. 이때 미래의 물가상승률을 예측하기 위한 지 표로 통화량․이자율․환율․자산가격․상품가격 등 다양한 정보변수를 활용하게 된다. 뉴질랜드․캐나다․영국․스웨덴의 예가 <표 2-21>에 66) 물론 물가상승률 목표정책에서 단기적 경기안정이 전혀 무시되는 것은 아니다. 특 히, 물가상승률 목표에 하한선이 존재하는 경우, 하한선 이하로 물가상승률이 내려 가는 것을 막기 위해서는 통화당국이 확장적으로 통화정책을 운용해야 한다. 예를 들어, 영국에서 당초 물가상승률 목표는 ‘2.5% 이내’였으나 물가상승률 목표정책의 도입과 더불어 ‘2.5%’로 전환되었고 2.5%에서 상하 1%p를 벗어날 때마다 영란은행 은 재무장관에게 보내는 공개서한을 통해 물가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어떤 조치를 취하고 있는지를 설명하도록 되어 있다. 물가상승률 목표가 2.5% 이내일 때는 영란 은행이 목표달성을 위해 지나치게 긴축적으로 통화정책을 운용할 가능성이 있었지 만 2.5±1%로 전환함으로써 이러한 가능성을 배제하였다(The Economist[1997. 6. 14, 1997. 7. 19]).
  • 140. <표2-21>주요국의물가상승률목표정책 도입물가지수목표범위목표기간예외규정목표미달성시책임목표설정발간물 뉴 질 랜 드 1990년 3월 소비자물가(CPI). 1999년이후이자비 용제외.그이전에는 이자비용,간접세와 보조금,정부수수료, 교역조건변화에따 른물가변동제외 1990년3~5%, 1991년2.5~4.5%, 1992년1.5~3.5%, 1993~96년0~2%, 1997년이후0~3% 1990~92년1년, 1993~96년다년도, 1997년이후무기한 전반적인물가 압력을발생시 키지않는비정 상적사건 목표미달성상황,그리고 목표달성을위해취한조 치(및목표달성에필요한 기간)에대한공개적설 명.재무장관은중앙은행 장사임을요구할수있 음. 정부및 중앙은행 공동 물가보고서발간, 물가전망발간 캐 나 다 1991년 2월 근원물가(CoreCPI). 음식․연료․간접세 제외 1991년3~5%, 1992년2~4%, 1994년6월1.5~3.5%, 1995~2001년1~3% 1991년22개월, 1992년이후다년도 특수한상황에 서목표변경(예: 큰폭의유가변 동,자연재해) 공개적설명정부및 중앙은행 공동 통화정책보고서발 간,물가전망(1년 후값추정) 영 국 1992년 10월 도매물가지수(RPIX). 주택저당비용제외 1992~95년1~4%, 1996년이후2.5% 1995년이전다년도, 1996년이후무기한 없음.목표미달성상황,그리고 목표달성을위해취한조 치(및목표달성에필요한 기간)에대한공개서한을 재무장관에게송부 정부물가보고서발간, 물가전망(2년후부 채꼴구간추정), 물가전망에사용한 모형공개 스 웨 덴 1993년 1월 소비자물가(CPI)1995년이후2%(±1%)1995년이전다년도, 1996년이후무기한 없음.없음.중앙은행중앙은행장은정기 적으로의회에보 고,물가보고서발 간 자료:IMF(1996),p.110;MishkinandSchmidt-Hebbel(2001).
  • 141. 124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설명되어 있다. 물가상승률 목표정책의 목적은 물가안정에 대한 통화당국의 책임을 수량적으로 규정함으로써 통화정책의 신뢰도를 제고하는 데 있다. 잘 알려져 있듯이 통화당국의 신뢰도는 일반인들의 물가기대에 중대한 영 향을 미치며, 신뢰도가 높을수록 기대물가상승률이 낮아져서 물가안정 이 쉽게 이루어질 수 있다. 이런 맥락에서 물가상승률 목표정책은 통화 당국의 인식과 의도를 국민들에게 밝히는 과정 자체를 중시한다 (Bernanke and Mishkin[1997]). 통화당국과 국민들 사이의 의사소통은 흔 히 통화당국이 발간하는 󰡔물가보고서(Inflation Report)󰡕를 통해 이루어진 다.67) 또한 물가상승률 목표정책의 채택은 중앙은행의 독립성과 책임성 을 높이는 작업과 병행된 경우가 많았다.68) 전통적으로 통화당국의 정 치적 독립성이 높고 물가상승률이 낮은 미국․독일․일본 등에서 구태 여 물가상승률 목표정책을 채택하지 않고 있는 것은 신뢰도 제고라는 측면에서 그 실익은 크지 않은 반면 통화정책의 경직성이 증대할 위험 이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물가상승률 목표정책이 물가안정에 얼마나 기여했는가에 대해서는 상반된 평가가 내려지고 있다(Ball and Sheridan[2003], Mishkin and Schmidt-Hebbel[2001]). 그러나 어떤 평가가 내려지든 물가상승률 목표정 책이 확산되는 추세에 있음은 틀림이 없다(표 2-22). 또 명시적인 물가 상승률 목표를 설정하지 않더라도 중앙은행의 책임성과 독립성을 높이 고 통화정책의 신뢰도를 제고하는 한편 정치가 통화운용에 개입할 여지 를 줄이려는 노력은 세계 곳곳에서 나타나고 있다. 67) 예를 들어, 영국에서는 영란은행(Bank of England)이 󰡔물가보고서(Inflation Report)󰡕 를 통해 물가예측 근거를 자세히 설명하고 있으며 영란은행장과 재무장관의 회의 록을 공개하고 있다. 68) 물가상승률 목표정책을 세계에서 처음 채택한 뉴질랜드의 경우, 동 정책의 채택은 중앙은행(Reserve Bank of New Zealand) 체제의 개편과 함께 이루어졌으며, 중앙은 행장(Governor)의 연임은 물가상승률 목표의 달성 여부에 달리게 되었다. 또한 영국 정부는 1990년대 중반에 이자율 설정에 관한 권리를 영란은행에 완전히 이양함으 로써 영란은행의 책임성과 독립성을 제고하였다. 신임 재무장관이 영란은행장에게 보낸 공개서한에 따르면, 새로 구성된 통화정책위원회(Monetary Policy Committee)의 임무는 “물가를 안정시키는 것이며, 물가안정을 저해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성장․ 고용 등을 목표로 하는 정부의 경제정책을 지원하는 것”이다(The Economist[1997. 5. 10]).
  • 142. 제2장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 125 <표 2-22> 물가상승률 목표정책을 택하고 있는 나라 국 가 OECD 국가 호주, 캐나다, 체코, 헝가리, 아이슬란드, 한국, 멕시코, 뉴질랜드, 노르웨이, 폴란드, 스페인, 슬로바키아, 스웨덴, 터키, 영국 非OECD 국가 브라질, 칠레, 콜롬비아, 과테말라, 이스라엘, 페루, 필리핀, 루마니아, 남아프리카공화국, 태국 주: 2006년 7월 31일 현재. 자료: IMF(2006a). 3. 환율정책 환율정책에 있어서도 세계 각국은 시장개입을 축소하는 방향으로 나 아가고 있다. [그림 2-25]에서 보듯이 1991~99년간 경성 고정환율제도 를 택하는 나라는 16%에서 24%로 증가하고 변동환율제도를 택하는 나 라는 23%에서 42%로 증가하였다. 반면 이 양극단의 중간 단계에 있는 환율제도를 택하는 나라는 62%에서 34%로 대폭 감소하였다. 이 상황은 2006년에도 큰 변함이 없었다.69) [그림 2-25]에서 경성 고정환율제도(hard peg)는 통화위원회(currency board)를 택하고 있는 나라 및 별도의 통화를 보유하지 않은 나라를 말 한다. 통화위원회란 중앙은행이 특정 환율로 특정 외화(예: 달러, 유로) 와 자국통화를 무한정 교환해 줄 명시적인 법적 의무를 지는 환율제도 이다(IMF[2006a]). 동 제도하에서는 중앙은행이 자국통화를 외화자산에 대해서만 발행할 수 있으며, 총통화량에 해당하는 외화자산을 보유하고 있어야 한다. 이에 따라 중앙은행은 최종대부자 기능 또는 통화조절 기 능과 같은 통상적인 중앙은행의 기능을 상실한다. 한편 별도의 통화를 보유하지 않는다는 것은 유럽 경제통화동맹(EMU)에서처럼 동일한 화폐 를 역내 국가들이 공동으로 사용하거나, 중미 일부 국가에서처럼 달러 69) 19세기 말부터 1990년대 초까지의 환율제도에 대한 논의는 McKinnon(1993)을 참조.
  • 143. 126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그림 2-25] 각 환율제도를 택하고 있는 나라의 비중 주: 2006년은 6월 31일 현재. 자료: Fischer(2001); IMF(2006a). 등 외국의 화폐를 자국통화로 사용(dollarization)하는 것을 의미한다. 어 느 경우든 각국은 국내 통화 및 환율정책에 대해 별도의 권한을 행사하 지 못한다. 그리고 [그림 2-25]에서 변동환율제도(float)는 자유변동환율제도 또 는 관리변동환율제도를 택하고 있는 나라를 말한다. 이들 나라에서는 중앙은행이 외환시장에 개입하지 않거나, 개입하더라도 특정 수준 또는 범위를 명시적인 목표로 삼아 환율을 관리하지 않는다. 마지막으로 중 간 단계의 환율제도는 경성 고정환율제도와 변동환율제도의 중간 정도 에 해당하는 것으로서, 특정 수준 또는 범위를 명시적인 목표로 삼아 환 율을 관리하는 제도를 말한다. [그림 2-25]에서 보듯이 각국이 경성 고정환율제도와 변동환율제도 의 양 극단 중 하나로 이동하는 일이 불가피하다는 견해를 ‘양극화론 (bipolar view)’이라 부르기도 한다(Obstfeld[1995], Fischer[2001]). 양극화 론의 근거는 소위 ‘트릴레마(trilemma)’ 또는 ‘불가능한 삼위일체 (impossible trinity)’에서 찾을 수 있다. 이는 ① 자본의 자유로운 국가 간 이동, ② 고정환율제도, ③ 국내 경기조절 및 물가관리를 위한 독자적인 통화정책의 세 가지 가운데 두 가지만을 가질 수 있으며 세 가지 모두
  • 144. 제2장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 127 를 가질 수는 없다는 것이다(Obstfeld and Taylor[2003]). 예를 들어, 자본 시장이 개방되어 있는 상태에서 고정환율제도를 택하면 독자적인 통화 정책을 시행할 수 없다. 경기부양을 위해 국내금리를 낮추면 자본유출 이 발생하여 국내통화가치가 하락하고, 반대로 경기안정을 위해 국내금 리를 높이면 자본유입이 발생하여 국내통화가치가 상승한다. 따라서 자 본시장이 개방되어 있는 상태에서 환율을 고정시키기 위해서는 경기조 절을 포기할 수밖에 없다. 만일 경기조절을 포기할 수 없어 독자적인 통 화정책을 시행하고자 한다면 고정환율제도를 포기해야 한다. 또 고정환 율제도를 포기할 수 없고 독자적인 통화정책도 포기할 수 없다면 자본 시장을 통제함으로써 자본의 자유로운 유출입을 막아야 한다. 1970년대 이후 지속되던 자본시장의 개방은 1990년대에 들어 가속화 되었다. 많은 나라는 국가경제의 효율성을 높이고 자본유출입이 제공하 는 다양한 혜택을 얻기 위해 자본이동에 대한 규제를 축소 또는 철폐하 고 있다(그림 2-26). 이와 더불어 정보통신비용이 급감하고 있다(그림 2-27). 이런 추세 속에서 국가 간 자본이동이 급증하고 있는데, 최근 자 료에 의하면 해외자산은 선진국의 경우 GDP의 2.5배에 달하고, 개도국 의 경우에도 0.7배에 달하고 있다(그림 2-28). ‘불가능한 삼위일체’에 의 하면, 이처럼 자본시장이 개방된 상황에서 각국이 취할 수 있는 정책은 고정환율제도를 택하면서 통화정책의 독자성을 포기하는 것이거나, 아 니면 변동환율제도를 택하면서 통화정책의 독자성을 유지하는 것이다. 환율제도의 양극화는 이런 관점에서 이해될 수 있다. 물론 그 중간 단계의 환율제도를 운용하는 일이 불가능하지는 않다. 장기적으로 환율을 결정하는 것은 외국과의 상대물가이다(그림 2-29). 따라서 안정적인 재정정책과 통화정책을 바탕으로 물가를 관리하는 경 우 명시적인 목표를 설정하여 환율을 관리할 수 있다. 그러나 실제로는 많은 나라에서 안정적으로 물가를 관리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심지 어 어떤 나라들은 물가안정을 통해 환율을 관리하는 것이 아니라 환율 관리를 통해 물가를 안정시키고자 하였다. 그러나 재정정책과 통화정책 이 뒷받침되지 않으면 물가관리가 근본적으로 불가능하다. 물가불안이 누적되어 환율과 상대물가 사이의 괴리가 커지면 이것은 어느 순간 급 격한 환율절하로 이어진다. 그리고 금융․기업․가계 및 정부 부문에
  • 145. 128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그림 2-26] 자본계정거래를 자유화한 국가의 비율 자료: IMF(2005), chapter 3. [그림 2-27] 정보통신비용의 급감과 인터넷 사용의 확대 위성통신 비용 전화비용 (전체 인구 대비, %) 미국 유럽연합 아시아 개도국 일본 전 세계 정보통신비용 인터넷 사용자 비율 (1990년 불변가격, 달러) 자료: IMF(2005), chapter 3. 선진국 개발도상국
  • 146. 제2장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 129 [그림 2-28] 해외자산과 해외부채 자료: IMF(2005), chapter 3. 심각한 충격을 주게 된다. 실제로 1994년 12월의 멕시코 외환위기와 그 후 많은 개발도상국의 외환위기는 무리한 환율운용에 기인하는 경우가 많았다. 또한 1970년대 초에 발생한 Bretton Woods 체제의 붕괴와 1990 년대 초에 발생한 ERM(Exchange Rate Mechanism) 위기 역시 각국이 추 구하는 물가목표가 상이한 상황에서 필연적으로 발생한 사건이었다. 평 균 표준편차 선진국: 해외자산 개도국: 해외자산 선진국: 해외부채 개도국: 해외부채 평 균 표준편차
  • 147. 130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그림 2-29] OECD 국가들의 물가상승률과 환율절하율 -10 0 10 20 30 40 50 -10 10 30 50 폴란드 멕시코 터 키 (대미달러환율 절하율, %) (미국과의 상대물가 상승률, %) (45°) 주: 1960~2006년 평균. 단, 체코 1991~2006년, 덴마크 1967~2006년, 헝가리 1980~2006년, 아이슬란드․아일랜드․멕시코 1976~ 2006년, 한국 1963~2006년, 네덜란드 1961~2006년, 폴란드 1989~ 2006년, 슬로바키아 1993~2006년, 터키 1986~2006년. 자료: OECD(2008). 더 큰 문제는 단기적으로 환율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에는 물가뿐 아 니라 장래 경기변동 및 투자수익성에 대한 기대 등 다양한 요인들이 있 다는 것이다. 따라서 단기적으로 환율은 상당한 진폭을 보일 수 있으며, 어느 수준의 환율이 경제여건(economic fundamentals)을 반영한 ‘균형환 율’인지는 아무도 자신 있게 말할 수 없다. 이런 상황에서 특정 수준의 환율을 목표로 삼아 외환시장에 개입하는 일은 상당한 위험을 수반한 다. 따라서 중간 단계의 환율제도는 바람직하지 않은 것으로 평가된다. Fischer(2001)는 중기적으로 자유변동환율제도를 택하는 나라가 늘어 날 것으로 전망한다. 그리고 장기적으로는 유로지역과 여타 경성 고정 환율제도를 택한 나라들이 어떤 경제적 성과를 보이는가에 따라 전 세 계적으로 경성 고정환율제도가 확산될 수 있다고 언급한다. 이러한 환 율제도의 양극화는 환율관리에 있어 정부가 재량적․적극적 역할에서 멀어지고 있음을 의미한다.
  • 148. 제2장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 131 4. 재정정책 가. 재정을 통한 단기적 경기조절의 위험성 재정의 단기적 경기조절기능은 케인즈에 기인한다. 특히, 복지국가 의 도래와 더불어 재정규모가 급격히 팽창하면서 거시경제에 미치는 재정의 영향력이 증대함에 따라 재정정책은 통화정책과 더불어 중요한 경기조절수단으로 활용되어 왔다. 그러나 최근에 와서는 경기조절수단 으로서 재정정책에 대한 의존도가 크게 낮아졌고, 경기조절은 일차적 으로 통화당국의 임무로 인식되고 있다(de Long[1996], Schultze[1996], Feldstein[1997], Taylor[2000]). 케인즈식의 재량적 재정정책은 1970년대 중반 절정에 달하였다. 그 러나 이미 이 무렵 주류 경제학계에서는 재정정책의 실효성에 대해 큰 신뢰를 두지 않는 쪽으로 방향을 선회하였다. 그 가장 큰 이유는, Friedman(1948)이 이미 1940년대에 이야기한 재정정책의 길고 불확실한 시차(long and variable lag)가 경험적․실증적으로 확인되었던 데 있다. 재정정책을 추진할 때에는 행정부가 경기상황을 판단하고, 이에 따라 예산안을 편성하며, 이것을 입법부에 제출하고, 최종적으로 입법부에서 이를 논의하여 예산을 확정하는 과정이 필요하다. 또 예산이 확정된 후 에도 행정부가 구체적인 사업계획을 수립하고 사업을 진행시키는 과정 이 필요하다. 이러한 긴 시차는 재정정책의 효과를 크게 낮출 수 있다. 예컨대, 이미 경제가 침체국면을 벗어난 후에야 확장적 재정정책이 실 시되어 오히려 경기과열을 촉진할 수도 있다. 또한 단기적인 경기변동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할 뿐 아니라 경제의 장기적⋅구조적인 변화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해 재정정책을 잘못 운영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대부분의 OECD 국가들은 1970년대 중반의 제1차 석 유파동 이후 잠재성장률이 급감하는 구조변화를 겪었다. 그러나 많은 나라들은 성장률 하락이 일시적인 것이라고 판단하여 확장적 재정정책 을 취하였고, 이로 인해 재정수지가 급격히 악화되었다. 재정수지의 악 화로 정부채무가 증가하고, 이로 이해 이자지출이 늘어나 다시 재정수 지가 악화되는 ‘부채의 악순환(adverse debt dynamics)’이 자리 잡게 되었
  • 149. 132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다. 이와 비슷한 상황은 1990년대 일본에서 반복되었다. 일본은 버블경 제가 붕괴된 후 1990년대 중 심각한 성장둔화를 경험하였는데, 일본정 부는 이를 일시적 경기침체로 해석하고 재정을 통해 수차례 경기부양을 시도하였다. 그 결과 재정수지가 악화되고 정부부채가 급증하였음에도 불구하고 경기는 회복되지 못하였다(그림 2-30). 현재 일본의 정부부채 는 GDP의 170% 수준이며 계속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그림 2-30] 일본의 재정추이 자료: OECD, OECD Economic Outlook, 각호. 재정정책의 효과를 제약하는 또 다른 요인은 재정지출의 不可逆性 (irreversibility)이다. 확장적 재정정책이 일단 시행된 후에는 경기상황에 맞추어 이를 축소하거나 중단하기가 쉽지 않다는 것이다. 따라서 재정 정책은 매우 비탄력적이고 비신축적인 경기조절수단이라 할 수 있다. 이와 더불어 경기부양을 위해 실시된 일시적 지출확대나 조세감면이 이익 집단의 영향으로 인해 장기적으로 고착화되는 경향(political constraints) 도 발견된다. 재정정책은 특정 계층이나 분야를 대상으로 실시되는 경 우가 대부분이기 때문이다. 이러한 현실적인 측면뿐 아니라 이론적 측면에서도 재정정책의 경기
  • 150. 제2장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 133 조절효과에 대해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그 첫째는 재정정책의 장기적 중립성(long-run neutrality)이다. 앞에서 논의한 것처럼 국민소득을 결정 짓는 궁극적인 요인은 노동․자본 등의 생산요소와 경제활동의 밑받침 이 되는 각종 제도이며, 재정정책이나 통화정책은 이에 단기적 영향을 미칠 뿐이라는 주장이 일반적으로 받아들여지게 되었다. 확장적 재정정 책으로 인해 일시적으로 성장률이 상승하더라도, 장기적으로 국민소득 은 언제나 잠재생산(potential output) 수준으로 회귀한다는 것이다. 이러 한 상황에서 일시적 총수요 확대를 위한 재정지출은 자칫 생산성이 낮 은 부문에 투자됨으로써 단기적으로 파급효과도 작을 뿐 아니라 오히려 장기적 잠재생산성을 낮출 수 있다. 이와 더불어 항상소득가설(permanent income hypothesis) 또는 생애주 기가설(life-cycle hypothesis) 등의 합리적 기대(rational expectation)에 기 초한 경제이론도 재정정책의 단기적 경기조절효과에 회의를 제기하고 있다. 이에 따르면 일시적 지출확대나 조세감면은 민간 경제주체들의 기대와 행동을 크게 변화시키지 못한다. 예컨대, 일시적 조세감면이 이 루어질 경우 민간은 이를 대부분 소비가 아닌 저축에 사용하기 때문에 경제활성화가 이루어지지 못한다. 또 확장적 재정정책은 장기적으로 조 세부담의 증가를 유발할 것이라는 기대를 초래하여 민간투자와 소비를 오히려 위축시킬 수도 있다. 특히, 재정적자가 심각한 나라에서는 이러 한 현상이 쉽게 발견된다(Alesina and Perotti[1995] 등). 재량적 재정정책이 경기진폭을 완화하는 데 효과적이지 않거나 오히 려 경기진폭을 확대시킨다는 실증분석 결과는 많다. 20세기 초의 대공 황에 관한 대표적 연구인 Romer(1992)에 따르면, 1942년부터 미국 경제 가 회복된 것은 거의 대부분 통화팽창에 기인하며, 재정정책은 별다른 역할을 수행하지 못하였다. Bartlett(1993)은 전후 미국의 여러 가지 경기 부양정책의 사례를 살펴보고, 이들 대부분이 시차 문제로 인해 부작용 만 초래했다고 주장한다. Romer and Romer(1994)는 미국에서 전후 여러 차례의 경기회복기에 시행된 통화정책과 재정정책을 분석하였는데, 이 들에 의하면 경기회복에 주로 기여한 것은 통화정책이었다. 재정정책은 제한적으로 사용되었으며, 그 규모가 너무 작아 경기회복에 별로 기여 하지 못하였다. Auerbach(2002) 역시 유사한 결론을 내리고 있는데, 그에
  • 151. 134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의하면 미국의 경우에 재량적 재정정책이 경제성장에 미치는 영향은 매 우 불확실하며, 최근 수십 년 동안 경기조절에 중요한 역할을 수행했다 는 증거는 미약하다. 미국에 초점을 맞춘 위의 논문들과 달리 세계 각국의 자료를 사용하 여 재정정책의 효과를 분석한 논문도 다수 존재한다. Fatás and Mihov (2003)는 세계 91개국의 자료를 분석하였는데, 이들은 재정정책을 공격 적으로 사용하면 거시경제의 불안정성이 초래되고 이는 경제성장률에 상당히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결론을 내리고 있다. Hemming, Kell, and Mahfouz(2002)는 재정승수(fiscal multiplier)70)를 추정한 여러 연구를 조사한 결과를 보고하고 있다. 이들 연구는 구조모형(macroeconomic model)을 사용한 연구와 축약모형(vector autoregressive model)을 사용한 연구로 대별된다. 먼저 구조모형의 추정결과를 살펴보면 단기적 지출승 수는 0.6~1.4 정도이고 조세승수는 0.3~0.8로서 지출승수가 조세승수 보다 높게 추정되는 경향이 있다. 또 케인즈 모형에 충실한 초기의 실증 분석에 비해 합리적 기대가설 등을 도입한 후기의 실증분석에서는 재정 승수 추정치가 줄어든다. 다음으로 축약모형의 추정결과는 승수의 크기 나 장기효과에 있어 구조모형과는 다른 결과를 보여준다. 전반적으로 재정승수의 추정치가 작고 심지어 음(-)인 경우도 있으며, 지출승수보다 조세승수가 높게 나타나기도 한다.71) IMF(2008, Chapter 4)가 선진국과 개도국 여러 나라의 자료를 이용하 여 재정승수를 추정한 최근의 연구결과에서는 재정정책의 경기부양효 과가 미약함을 발견하였다. 당해 연도 GDP에 대한 재정승수는 0.1 정도 에 불과하며, 개도국의 경우 3년 후의 재정승수는 음(-)의 값을 갖는다 (p.181, Table 5.4). 또 지출승수보다 조세승수가 더 크다. 이와 더불어 지 금까지 각국의 정책운용행태를 살펴보면 자동안정화기능에 비해 재량 70) 여기에서 재정승수는 GDP의 1%에 해당하는 지출확대 또는 수입감소에 따른 GDP 성장률의 증감분을 의미한다. 71) 구체적으로 미국의 지출승수는 0.1~0.9이며 조세승수는 이보다 작으나 장기효과는 더 큰 것으로 나타난다. 일본은 미국에 비해 승수효과가 작고 심지어 음(-)의 값을 갖는다는 결과도 보고된다. 그리고 15개 EU 국가의 지출승수는 단기적으로 미국이 나 일본과 비슷한 수준이나 급격히 음(-)으로 변화한 후 효과가 사라지는 반면, 조 세승수는 상당 기간 양(+)의 효과를 지속한다.
  • 152. 제2장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 135 적 재정정책은 사용빈도가 낮았으며 適時性도 뒤떨어졌다는 사실이 발 견된다(p.167, Figure 5.1). 이에 따라 IMF는 최근의 금융위기에도 불구하 고 재정확대를 통한 경기부양에는 신중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우리나라의 자료를 바탕으로 재정정책의 경기부양효과를 추정한 연 구도 다수 존재한다. 이 가운데에는 재정정책이 별다른 효과를 낳지 못 한다는 결과도 다수 존재한다. 예를 들어, 김성순(2007) 및 허석균(2007) 은 재정정책의 유효성을 발견하지 못하였다. 반면 김우철(2006)은 지출 확대와 수입감소가 모두 경기부양효과를 가짐을 발견하였으나, 케인즈 모형의 예측과 달리 수입감소가 더 효과적이라는 결과를 얻었다.72) 이러한 다양한 연구결과는 재정정책의 경기부양효과에 대한 불확실 성이 높으며, 필요한 정책개입의 폭에 대한 불확실성도 큼을 시사한다. 만일 IMF(2008)에서 제시하는 것처럼 지출승수가 0.1 내외에 불과하다 면, 성장률을 1%p 높이기 위해서는 재정지출을 GDP 대비 10%(2009년 기준 약 100조원) 늘려야 한다. 또 지출승수를 0.5로 가정할 경우 필요 한 지출규모는 GDP 대비 2%(약 20조원)이며, 1.0으로 가정할 경우에도 1%(약 10조원)에 달한다. 이러한 논의를 배경으로 최근에는 재정정책보다 통화정책을 통해 경 기조절을 추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견해가 널리 받아들여지고 있다. 통화정책은 경기조절수단으로서 재정정책에 비해 몇 가지 장점을 가지 고 있다. 첫째, 통화정책은 앞서 나열한 재정정책의 단점에 있어 우위를 지닌 다. 통화정책은 재정정책보다 집행시차가 짧은데, 경기상황의 판단에서 금리변경에 이르기까지 별다른 시차가 존재하지 않는다. 또 불가역성의 관점에서도 통화정책은 확장적 기조에서 긴축적 기조로, 또는 그 반대로 방향을 쉽게 바꿀 수 있다. 그리고 통화정책은 특정 계층이나 분야를 대 상으로 하지 않기 때문에 정치적으로도 중립성을 지키기가 용이하다.73) 둘째, 통화정책을 책임지는 통화당국은 정치권과 상대적으로 먼 거 72) 그 외의 국내문헌은 김우철(2006) 및 허석균(2007)을 참조하라. 73) 반면 통화정책 역시 경제의 장기적⋅구조적인 변화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해 잘못 운영될 가능성이 있고, 장기적으로 소득수준에 영향을 미치지 못한다는 점에서 재 정정책과 동일한 한계를 가진다.
  • 153. 136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리를 유지하기 때문에 정치적 경기순환(political business cycle)을 초래할 가능성도 작다. 정치적 경기순환이란 선거철이 되면 정부가 확장적 경 제정책을 실시하고, 선거 후에는 물가불안 등을 잠재우기 위해 긴축적 인 경제정책을 실시함에 따라 정치일정이 경기변동을 초래하는 현상을 말한다(Nordhaus[1975]).74) 셋째, Mundell-Fleming 모형(Boughton[2003])에 의하면 자본시장의 개 방과 자유변동환율제도의 도입은 통화정책의 우위성을 강화시킨다. 예 컨대, 확장적 통화정책은 금리를 하락시키는데, 금리하락은 자국통화의 가치를 떨어뜨려 수출을 촉진하고 수입을 억제함으로써 확장적 통화정 책의 경기부양효과를 증대시킨다. 반대로 확장적 재정정책은 구축효과 (crowding-out effect)를 통해 금리상승을 초래하며, 이는 자국통화의 가 치를 높임으로써 확장적 재정정책의 경기부양효과를 부분적으로 상쇄 한다. 자본시장의 개방과 자유변동환율제도의 도입은 금리가 환율에 미 치는 영향을 증대시킴으로써 통화정책의 우위성을 강화시키게 된다.75) 이로 인해 1980년대 이후 미국에서는 통화당국(연방준비위원회)이 물가관리 및 경기조절에 있어 거의 전적인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으며, 경우에 따라서는 재정정책을 상쇄하는 방향으로 통화정책을 운영하기 도 하였다.76) 물론 재정정책이 단기적으로 경기조절에 큰 역할을 수행 할 수 없다고 하여 재정정책을 통해 경기조절을 전혀 추진하지 말아야 한다는 것은 아니다. 미국에서도 「재정균형법(Balanced Budget Act)」 등 을 통해 항상 재정균형을 달성해야 한다는 주장은 소수의견에 그치고 74) 일부 연구자들은 재정정책에 대해서도 정치적 독립성을 부여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Gruen[2001]). 그러나 재정정책은 지출과 수입 양 측면에서 여타 정책과 밀접한 관 련을 갖고 있기 때문에 정치적 독립성을 부여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예를 들 어, 소득세는 조세수입을 확보하는 수단이면서 동시에 소득재분배 역할도 수행한 다. 따라서 소득세율의 변화는 정치적으로 민감한 주제이며, 소득세율의 변경을 국 회가 아닌 여타의 독립적인 기구에 맡기는 것은 정치적으로 용납되기 어렵다. 또 세제는 장기적 안정성이 중요한데, 이런 관점에서 단기적 경기조절수단으로 적절치 않을 수 있다. 75) 금리하락이 수출 및 수입을 통해 간접적으로 총수요에 미치는 영향은 금리하락이 투자촉진을 통해 직접 총수요에 미치는 영향보다 크다고 믿는 사람(Blinder[1991], pp.219∼220)도 있다. 76) 예컨대, 1983년에는 대규모 재정적자가 물가불안을 초래할 것을 우려하여 통화당국 이 긴축기조를 강화하였다.
  • 154. 제2장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 137 있으며, 경기상황에 따라 재정적자를 용인해야 한다는 의견이 지배적이 다. 그러나 재정을 통한 경기조절에는 여러 가지 부작용이 초래될 수 있 으므로 가급적 신중히 재정정책을 실시해야 한다.77) 또한 가능한 한 단 기적 경기조절은 재정의 자동안정화기능(automatic stabilization)에 의존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나. 거시경제의 장기적 안정화를 위한 재정의 역할 이처럼 단기적 경기조절수단으로서 재정의 역할은 축소되는 데 반비 례하여 장기적 경제안정화를 위한 재정의 역할은 보다 큰 주목을 받고 있다. 재정적자의 누적은 통화증발을 통해 물가불안을 초래할 수 있다. 또 재정적자가 커지면 국내 총저축이 줄어들어 경상수지가 악화되거나 국내투자가 위축될 수 있다. 그리고 재정적자와 정부부채는 금융시장과 외환시장에 불안을 야기할 수 있다. 아래에서는 이런 경로들을 차례로 살펴보기로 한다. 첫째, 재정적자는 물가불안을 초래할 수 있다. 재정적자가 발생할 경 우 정부는 국채를 발행하거나 시중금융기관에서 부족한 자금을 차입하 게 된다. 그리고 때에 따라서는 화폐를 발행하여 부족한 자금을 조달하 77) 보다 구체적으로 다음과 같은 점을 고려해야 한다. ① 많은 연구결과는 지출확대보다 감세가 보다 효과적일 가능성을 제시하므로 다방면에 걸쳐 다양한 감세방안을 모색 할 필요가 있다. ② 지출확대가 경기회복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기 어려운 만큼, 막연한 경기부양보다 급박하고 구체적인 수요를 충족시키는 데 초점을 맞추 어야 한다. 경기침체로 인해 가장 큰 고통을 받는 취약계층(실업자, 저소득층 등)에 지원을 집중하거나, 금융기관 부실이 문제될 경우 금융구조조정을 적극 지원하는 것이 그러한 예이다. ③ 사업기간이 긴 사업은 지양해야 한다. 특히, 완공에 수년이 걸리는 대규모 건설사업의 경우, 비가역성으로 인해 경기회복 후에 본격적으로 지 출증대효과가 나타날 가능성이 있으며, 엄밀한 타당성분석을 결여할 때 국가재원의 낭비가 초래될 수 있다. ④ 시장경제체제의 확립을 저해하거나 이익집단의 영향력 으로 인해 고착화될 가능성이 있는 사업은 지양해야 한다. 예를 들어, 중소기업 금 융지원은 궁극적으로 중소기업의 구조조정을 더디게 하고 경쟁력 약화를 초 래하고 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⑤ 당연한 이야기이지만, 효과가 미약한 것으로 판명된 사업에 대한 지원 역시 지양해야 하는데, 그러한 예로는 공공기관 중심의 미 취업 청년 취업지원, 해외취업지원 등을 들 수 있다. ⑥ 확장적 재정정책으로 인해 중장기 재정건전성이 약화될 가능성, 그리고 재정정책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가 하락 할 가능성에 대비하여 중기 재정전망을 실시하고 국민들에게 재정전략을 설명할 필 요가 있다.
  • 155. 138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기도 하는데, 이는 통화팽창을 불러와 물가불안을 야기한다. 또 당장 정 부가 재정적자를 화폐화(monetization)하고 있지는 않더라도, 재정적자가 누적되어 감당할 수 없을 정도로 부채가 늘어나면 결국 정부가 화폐화 를 통해 물가를 상승시켜 정부부채의 실질가치를 줄이려 할 것이라고 민간이 기대하게 될 수도 있다. 이 경우 현 시점에서 통화수요가 감소하 여 물가상승이 발생할 수 있다(Sargent and Wallace[1981]). 실제로 제1차 세계대전 이후 독일 등 극도의 물가불안을 경험한 나라에서 재정적자는 하이퍼인플레이션(hyper-inflation)을 촉발한 원인이었으며, 이들 나라에 서 재정정책기조의 변화는 물가가 급격히 안정될 수 있는 기틀을 제공 하였다(Sargent[1982]). 물론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대부분의 선진국에서 재정적자가 물가불 안의 직접적 요인으로 작용한 경우는 찾아보기 어렵다. 이는 무엇보다 도 재정적자가 통화증발로 이어질 수 있는 고리가 크게 약화되었기 때 문이다. 많은 나라에서는 재정적자의 화폐화가 초래하는 위험성을 충분 히 인식하고 재정적자가 발생하더라도 이를 통화발행을 통해 조달하기 보다는 국채 등 여타 수단을 통해 조달하는 관행을 확립하였다. 그러나 아직도 개발도상국에서는 재정적자의 화폐화로 인해 물가불안이 발생 하는 현상을 목격할 수 있다. 둘째, 재정적자는 저축과 투자에 영향을 미친다(Ball and Mankiw [1995]). 주지하는 바와 같이 국민소득계정에 있어 다음과 같은 항등식 이 존재한다. Y = C + I + G + NX. (1) Y = C + S + T. (2) 여기에서 Y는 국민소득, C는 소비, I는 투자, G는 재정지출, NX는 경상 수지, S는 민간저축, T는 재정수입을 의미한다.78) (1)과 (2)로부터 다음과 같은 관계가 도출된다. 78) 엄밀히 말해 Y는 국민가처분소득, C는 민간소비, I는 민간투자와 정부투자의 합, G 는 정부소비, NX는 경상수지, S는 민간저축, T는 민간에 대한 경상이전을 제외한 정 부의 순경상수입, (T-G)는 정부저축이다.
  • 156. 제2장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 139 S + (T - G) = I + NX. (3) 민간저축 재정수지 투자 경상수지 따라서 재정수지(T-G)가 악화되면 투자(I)가 감소하거나 경상수지 (NX)가 악화된다.79) 투자감소는 국내 자본축적을 저해하며 경상수지 악 화는 해외 자본축적을 저해하여 장기적으로 국민소득에 부정적인 영향 을 미친다. 따라서 재정수지를 건전하게 유지하는 일은 장기적으로 경 제성장에 도움을 준다. 셋째, 대규모 재정적자와 정부부채는 금리를 상승시키고 금융시장의 불안을 초래할 수 있다. 재정적자가 커지면 정부가 시중의 많은 자금을 차입함에 따라 민간에서 차입할 자금이 줄어들고, 이로 인해 금리가 상 승한다. 또 정부부채가 늘어나면 정부의 입장에서 화폐화를 통해 물가 를 상승시킴으로써 정부부채의 실질가치를 떨어뜨릴 유인이 커진다. 또 각종 조세부담을 높임으로써 부채상환자금을 마련할 가능성도 커진다. 이는 투자자들이 직면하는 불확실성과 위험부담을 증대시켜 금리를 상 승시키고 금융시장을 불안정하게 만들 수 있다. 실제로 2001년 아르헨 티나에서 발생한 금융위기는 정부의 국채 상환능력에 대한 시장의 신뢰 가 급격히 하락하면서 발생하였다(Mishkin[2005], p.21). 재정적자와 정부부채는 외환시장에도 영향을 미친다. 예를 들어, 정 부가 재정적자를 충당하기 위해 외화채권을 발행하여 그 잔고가 높은 수준에 달하였을 때, 정부의 지불능력에 대해 투자자들이 의심하기 시 작하면 외화채권에 대한 투매현상이 발생한다. 이로 인해 환율이 급격 히 상승하고 결국은 경제 전반에 위기가 초래될 수 있다. 1990년대 중반 의 멕시코 사례가 이를 보여준다. 79) 물론 재정수지(T-G)가 악화되는 만큼 민간저축(S)이 증가하여 재정수지 악화를 상쇄 한다면 투자(I) 및 경상수지(NX)는 아무런 영향을 받지 않을 수 있다. 이를 흔히 리 카도 동등가설(Ricardian equivalence)이라 한다. 그러나 실제로 리카도 동등가설이 성립하는가에 대해서는 이견이 많으며, 성립하더라도 완벽하게 성립하지는 않는다 (즉, 민간저축 증가가 재정수지 악화를 정확히 상쇄하지 않는다)는 것이 중론이다 (고영선[2000a]). 또한 리카도 동등가설은 재정지출이 늘어나지 않고 재정수입이 줄 어들어 재정적자가 발생하는 경우를 상정하므로, 재정지출이 늘어나 재정적자가 발 생하는 경우에는 리카도 동등가설이 성립하더라도 민간저축은 재정적자를 상쇄할 만큼 증가하지 않을 수 있다.
  • 157. 140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이러한 세 가지 측면에서 재정의 건전성이 거시경제의 장기적 안정성 을 위해 중요한 역할을 수행한다는 사실을 인식한 많은 나라에서는 재정 준칙(fiscal rule)을 설정하고 이에 따라 재정을 운영하고 있다(표 2-23). 이 들 나라에서 재정준칙은 대개 구조적 재정수지(structural balance)를 균형 수준으로 유지하고 경기순환에 따라 실제 재정수지는 흑자 또는 적자를 보이도록 허용하는 방식을 택하고 있다. 구조적 재정수지란 경기변동에 따른 세입과 세출의 자동적 변화를 제외하였을 때 구해지는 재정수지를 말한다. 이처럼 재정을 운영할 경우 경기순환국면 전반에 걸쳐 평균적으 로 재정균형을 실현하게 된다. <표 2-23> 선진 각국의 재정준칙 국 가 재정준칙 내 용 유럽경제통화 동맹(EMU) 안정성장협약 (Stability and Growth Pact) - 경기순환국면 전반에 걸쳐 평균적으로 일 반정부 수지균형 또는 흑자를 추구 - 각 연도에 일반정부 재정적자는 GDP의 3% 를 넘을 수 없으며, 부채는 GDP의 60%를 넘을 수 없음. 영 국 황금률 (golden rule) - 경기순환국면 전반에 걸쳐 공공부문 경상수 지(current balance)는 균형 ∙정부차입은 투자재원을 마련하는 데에만 사용되어야 하며 경상지출을 충당하는 데 사용되어서는 안 됨. 지속 가능한 투자의 원칙 (sustainable investment rule) - 경기순환국면 전반에 걸쳐 GDP 대비 공공 부문 순부채의 비율은 안정적이고 신중한 (stable and prudent) 수준을 유지 ∙현 영국정부의 목표는 GDP 대비 순부채 의 비율을 40% 이내로 억제하는 것 스웨덴 2%의 재정흑자 - 경기순환국면 전반에 걸쳐 일반정부 재정 수지는 GDP의 2%의 흑자를 유지 - 인구고령화로 인한 미래 재정수지의 악화 에 대비 자료: 고영선․허석균․이명헌(2004).
  • 158. 제2장 정부의 역할에 대한 인식의 변화 141 물론 준칙을 세우기만 하고 지키지 않는다면 아무 소용이 없다. 규칙 을 세우는 것보다 더 중요한 일은 투명성의 원칙에 입각하여 재정상황 에 대한 정보를 국민들에게 자세히 공개하는 것이다. 특히 지금까지 재 정준칙이 제대로 지켜져 왔는지, 현재의 재정상황은 어떠한지, 앞으로의 재정상황은 어떠할 것인지 등에 대해 국민들에게 설명할 필요가 있다. 많은 나라에서는 이러한 정보공개의무를 명시적으로 규정하고 있는데, 영국의 「재정안정화지침(Code for Fiscal Stability)」, 호주의 「예산투명성 지침(Charter of Budget Honesty)」, 뉴질랜드의 「공공재정법(Public Finance Act)」 등이 그것이다. 5. 소 결 다른 정부역할과 마찬가지로 거시경제의 안정화를 위한 정부역할에 있어서도 뚜렷한 추세는 정부의 재량적인 통화․환율․재정 정책의 운 용이 줄어들고 있다는 것이다. 과거에는 단기적 총수요관리가 중요한 정부역할로 인식되었다. 그러나 이러한 단기적 안정화로 인해 중장기적 으로 물가 및 환율의 안정과 재정건전성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사 실이 인식되기 시작했다. 또 장기적으로 소득수준은 시장환경, 제도 및 정책 등의 구조적 요인에 의해 영향을 받는다는 믿음이 확산되면서 각 국은 단기적 안정화를 위한 정부개입을 자제하는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 다. 특히, 거시경제정책의 예측 가능성과 투명성․신뢰성, 그리고 여러 수단들 사이의 정합성을 확보하기 위해 물가상승률 목표제도 도입, 경 성 고정환율제도 또는 자유변동환율제도 도입, 재정준칙 도입 등을 추 진하고 있다.
  • 159. 제3장 한국경제의 발전과정 제2장에서 살펴본 것처럼 각국은 정부의 개입을 줄이고 시장의 영역 을 넓혀가는 추세에 있다. 민영화․민간위탁의 확대와 더불어 상품시장 ․금융시장․노동시장의 규제개혁을 추진하고 있으며, 거시경제정책에 있어서는 정부의 재량을 줄여나가고 있다. 한국 역시 경제위기 이후 이 런 방향으로 대폭적인 구조개혁을 실시한 바 있다. 그러나 아직도 많은 부분에서 뿌리 깊은 정부개입의 전통이 남아 있음을 발견할 수 있다. 한 국에서 정부개입의 시초는 일제 식민지기에서 찾을 수 있다. 그 후 1960 년대에 정부주도의 경제개발을 시작하면서 경제 각 부문에 대한 정부의 직접적이고 재량적인 개입은 대폭 확대되었다. 정부가 민간을 통제 및 보호하는 과정에서 이들 사이에는 불건전한 상호의존관계 또는 위험공 유체제가 형성되었는데, 그 절정은 1980년대에 행해진 인위적 산업구조 조정이라 할 수 있다. 정부는 1990년대에 들어 본격적으로 자율과 개방 을 추진하기는 하였으나 이러한 위험공유체제는 해체되지 않았으며 결 국 경제위기로 이어졌다. 본 장에서는 이러한 관점에서 한국경제의 발전과정을 조망해 보고자 한다. 특히, 제2장에서 설명한 정부의 역할 가운데 사유재산권의 보호, 시장실패의 교정, 거시경제의 안정화에 초점을 맞추어 논의하기로 한 다.80) 이를 위해 일제 식민지기에 대한 논의를 시작으로 경제위기 이후 의 상황까지 살펴보기로 한다. 80) 가치재의 공급 및 소득재분배에 대해서는 제4장에서 부분적으로 다루게 된다.
  • 160. 제3장 한국경제의 발전과정 143 제1절 동아시아 국가의 경제성장과 정부의 역할 주지하는 바와 같이 우리 경제가 본격적인 성장궤도에 들어선 것은 1960년대에 정부가 주도적으로 경제개발을 시작한 이후이다. 그 이후 우리 경제는 다른 동아시아 국가들과 함께 빠른 성장을 이룩하여 짧은 기간 안에 중진국 대열에 합류하였다. 이와 함께 소득분배 역시 비교적 양호한 상태를 유지하였다(그림 3-1). 동아시아 국가들의 이러한 경제․사회적 성과는 종종 ‘기적(miracle)’ 으로 표현되기도 하였다. 그리고 그 원동력인 정부의 역할에 대해서는 다양한 의견이 제시되었다(Aoki, Kim, and Okuno-Fujiwara[1997]). 첫째, 시장친화적 관점(market-friendly view)에서 보자면 정부가 거시경제의 안 정을 제고하고 인적자본을 배양하는 데 매진한 결과 높은 성장이 가능 하였다. 반면 특정 산업 육성을 위한 정부의 시장개입은 별다른 효과가 없었거나 자원배분을 왜곡하여 성장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이 관 점에 따르면 동아시아 국가의 성장에 있어 정부의 긍정적 역할은 시장 의 형성과 효율적 작동을 촉진하는 데 있었다. 이 관점은 World Bank(1993)로 대변된다.81) 둘째, 개발국가적 관점(developmental-state view)에 따르면 경제개발 초기에는 자원동원, 투자배분, 기술습득 등과 관련하여 시장실패가 광범위하게 존재하기 때문에 이를 시정하기 위한 정부개입이 필요하다. 동아시아 정부는 인위적으로 상대가격을 조정 (“getting the prices wrong,” Amsden[1989])하여 특정 산업을 육성함으로 써 이러한 시장실패를 치유하는 데 성공하였다. Wade(1990)는 비교적 시장친화적 정책을 펼친 나라로 알려진 대만조차 정부의 광범위한 시장 개입에 의존하여 성장을 이루었음을 보여준다. 그러나 다른 한편으로 동아시아 국가들 사이에도 차이가 있음을 주 목할 필요가 있다(Perkins[1994]). 홍콩과 싱가포르는 상당히 자유방임 적(laissez-faire) 정책을 택한 반면 일본․대만․한국은 매우 강한 개입 주의적 정책을 택하였다. 그리고 말레이시아․인도네시아․태국은 풍 81) World Bank(1993)의 분석에 대한 비판으로는 Rodrik(1994)을 참조하라.
  • 161. 144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그림 3-1] 경제성장률과 소득분배(1965~89년) 1인당 GDP 증가율(연평균, %) 최상위 20%의 소득/최하위 20%의 소득 자료: World Bank(1993). 부한 자연자원을 바탕으로 이들과는 또 다른 형태의 발전전략을 추구하 고 있다. 이런 측면에서 시장친화적 관점이나 개발국가적 관점이 모든 동아시아 국가를 동일하게 취급하는 것은 적절치 않을 수 있다. 특히, 한국에서는 World Bank(1993)가 인정하는 정도 이상으로 정부의 시장개
  • 162. 제3장 한국경제의 발전과정 145 입이 만연하였던 것이 사실이다. 1960년대의 수출촉진정책과 1970년대 의 중화학공업 육성정책은 심각한 금융억압(financial repression)을 기반 으로 삼았다. 또 높은 수준의 수입장벽, 자본이동 규제, 상품가격 통제 등에서 보듯이 정부는 광범위하게 시장에 개입하였다. 반면 비교적 안 정적인 거시경제여건, 비교적 잘 확립된 사유재산권, 교육부문(특히 기 초교육)에 대한 대규모 정부투자 등은 개발주의적 관점이 간과하고 있 는 정부의 시장친화적 역할이라 할 수 있다. 이하에서는 이러한 논의를 배경으로 우리나라의 경제발전과정에서 정부가 수행한 역할에 대해 보다 자세히 살펴보기로 한다. 제2절 일제 식민통치의 영향 우리나라에서 본격적인 경제성장은 1960년대에 시작되었다는 것이 통설이다. 따라서 우리나라 경제성장에 대한 이야기는 흔히 1960년대를 기점으로 한다. 그리고 부가적으로 1960년대 이후의 대외지향적 발전전 략과 대비하기 위해 1950년대의 수입대체형 발전전략을 간단히 언급하 기도 한다. 그러나 최근 들어 일제 식민지기의 경제상황에 대한 연구82) 가 심화되면서 식민지기에서 그 이후 발전전략의 모태를 찾아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아래에서는 이러한 논의를 간략히 살펴보기로 한다. 1. 군수공업화론과 개발국가론 식민지기에 형성된 법률과 제도가 그 후의 경제개발과정에 미친 영 향에 대해서는 두 가지 견해, 즉 ‘군수공업화론’과 ‘개발국가론’이 존재 한다(김낙년[2006]). ‘군수공업화론’에서는 조선의 공업화가 일제의 만주 사변(1931년)과 중일전쟁(1937년)을 계기로 추진된 군수공업화정책의 82) 대표적인 국내문헌으로는 안병직 편(2001), 이대근 편(2005), 박지향․김철․김일 영․이영훈(2006)을 들 수 있다. Mason etl. al(1980)의 제2장 및 제3장도 매우 유익 한 정보를 포함하고 있다.
  • 163. 146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산물이라고 평가한다. ‘대륙병참기지화’를 목표로 하는 만큼 공업의 내 용도 군수를 중심으로 이루어졌으며, 공업화의 요구나 추진력이 조선의 외부에서 주어진 만큼 조선 내부와의 유기적 관련을 결여하였다는 것이 다.83) 반면 ‘개발국가론’에서는 식민지기 공업화가 조선인 자본가계급을 창출하였을 뿐 아니라 경제발전을 위한 사회적 기반과 함께 해방 후로 이어지는 성장유형(pattern of growth)을 유산으로 남겼다고 본다. 국가의 주도적 역할, 재벌 등 소수집단으로의 경제력 집중, 수출에 대한 강조, 전쟁 또는 그 위협을 성장의 자극으로 활용한 것 등이 그 유형의 특징 으로 지적된다. 특히, 박정희 시대의 권위주의 정부는 식민지기에 형성 된 중앙집권적 권위주의 정부에 기원을 두고 있다고 해석된다. 이러한 ‘강한 국가(strong state)’는 한편에서는 매우 억압적이지만 다른 한편에 서는 특정 집단이나 계급의 정치적 영향력으로부터 차단된 상대적 자율 성을 누렸으며 경제개발을 위해 개입주의를 택하였다.84) 김낙년(2005a)은 산업별 부가가치, GDP 지출구성, 투자율과 저축률 등의 장기추세를 통해서 식민지기에 나타난 구조 변화 추세가 해방 이 후에도 연속되고 있음을 보여준다. 또 면직물, 고무제품, 화학비료 등 일부 공산품의 예를 들어 식민지기에 수입대체형 공업화가 진행되었음 을 보여준다. 따라서 ‘군수공업화’의 논자들이 주장하는 것처럼 식민지 기의 공업화가 조선 내부와의 유기적 관련을 결여하였다고 말하기는 어 렵다는 결론을 내린다. 반면 ‘개발국가론’에 대해서도 회의적인 시각을 제시한다. 식민지기에 계획의 수립과 통제의 집행을 담당한 관료, 중간 통제업무를 맡았던 통제회나 은행의 간부, 그리고 말단에 있던 주요 기 업의 경영자도 대부분 일본인이었는데, 이들이 모두 해방 후 철수하였 기 때문이다. 또 미군정과 이승만 정권하에서 시장경제체제가 복귀되고 불완전하게나마 자유주의가 허용되었기 때문이다. 식민지기의 통제경제체제가 해방 이후, 특히 1960년대 이후의 정부 주도 경제발전전략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에 대해 실증적 연구결과를 83) 이런 관점을 택하고 있는 연구로는 Haggard, Kang, and Moon(1997)을 들 수 있다. 84) 이런 관점을 택하고 있는 연구로는 Kohli(1994, 1997)를 들 수 있다.
  • 164. 제3장 한국경제의 발전과정 147 제시하기는 어렵다. 그러나 상당한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는 없다. 예를 들어, 김병주(1995, p.192)는 1945~60년에 이루어진 금융 정책의 특성을 지적하면서 “국민경제운용 및 금융기관경영에 관한 정보 지식과 관련하여 새로 등장한 정부관료에 비하여 일제시대 금융기관 경 력인들이 비교우위를 차지하고 있었다. 중앙은행 등 금융기관의 전문인 력들이 정부고위관료로 발탁되는 사례가 빈번하였다.”고 언급하고 있다. 보다 구체적으로 Woo(1991, p.29)는 식민지기 朝鮮殖産銀行의 산업지원 기능과 1960년대 이후의 정책금융이 갖는 유사성을 지적한다. 그에 의 하면 2차 대전 말기 식산은행의 정규직원 가운데 절반이 조선인이었으 며, 조선은행의 정규직원 가운데 1/3이 조선인이었다. 그는 식산은행 및 조선은행 출신으로 해방 후 경제 및 금융 분야에서 정부 요직에 오른 많은 사람들을 나열하고, 그 대표적인 인물로 1960년대에 경제기획원 겸 경제부총리를 역임한 장기영을 꼽고 있다. 경제․금융 분야뿐 아니라 다른 여러 분야에서도 식민지기 조선인의 사회적 참여는 광범위했으며, 이들 가운데 많은 사람들이 해방 후 건국 과정에 참여했던 것으로 보인다. 나미키(2006)는 대일협력자의 형태를 ① 사상적 이데올로그(ideologue)인 친일파와 ② 관리․교원․의원 등 전문성에 기초하여 총독부 지배기구에 참여한 근대적 테크노크라트 (technocrat)로 구분하고, 후자의 대일협력이 식민지라는 공간에서 구조 적으로 이루어질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한다. 그에 의하면 제헌의원 중 많은 사람들이 테크노크라트형 대일협력의 경력을 갖고 있었다. 또한 에커트(2006)는 많은 조선인들이 노동자와 기술자, 기업가와 관리자, 병 사와 장교로서 사회적 진출을 이룰 수 있었음을 보여준다. 특히 만주국 군 출신인 박정희․백선엽․정일권 등은 해방 후 육군장성이 되었으며, 그 가운데 박정희는 1960~70년대 한국의 공업화를 주도하였다. 해방 후 정부요직을 맡았던 사람들은 식민지기에 테크노크라트로 일 하지 않았었더라도 당시 일본의 제반정책 으로부터 상당한 영향을 받았 을 것으로 보인다. 예를 들어, 1960~70년대에 재무부 장관, 상공부 장 관, 대통령 비서실장을 역임한 김정렴은 1951년에 한국은행 도쿄지점 참사로 근무한 적이 있는데, 그는 이때를 이용하여 패전 일본의 경제재 건과정을 조사하였다. 그는 당시의 경험을 다음과 같이 서술하고 있다.
  • 165. 148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나는 이를 조사하면서 많은 것을 체득하였고 또 많은 것을 느꼈다. 소수 학자와 관청 이코노미스트에 의한 강력하고 획기적인 기획 입 안, 비등하는 여론과 비난에도 정책을 과감히 추진해 소기의 성과를 거두는 행정력, 그리고 산업정책의 중요성 등을 절실히 느꼈다. 내 가 전공하는 금융․외환․재정 정책 못지않게 경우에 따라서는 산 업정책이 더 중요하고 어렵지 않은가 생각했다(김정렴[2006], p.71).” 다음에 설명하는 것처럼 식민지기 말의 총동원체제는 전후 일본의 고도성장기 경제시스템으로 이어졌다. 따라서 김정렴과 같이 당시 일본 의 문물에 친숙하였던 고위관료들을 통해 식민지기의 체제가 한국의 정 책형성과정에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을 배제하기는 어렵다. 아래에서는 식민통치의 특징 가운데 중요한 것 몇 가지를 보다 자세히 살펴보기로 한다. 2. 강한 국가(strong state)의 형성 500여 년간 지속된 조선왕조는 19세기 말 들어 점차 붕괴되고 있었 다. 중앙정부의 무력함은 토지에 대한 조세의 징수에서 가장 극명하게 나타났다.85) 양반계급은 과거제도를 통해 얻은 관직과 상속된 토지를 바탕으로 왕권에 맞먹는 권력을 행사하였다. 이러한 국왕과 양반계급 사이의 견제와 균형은 정치적 안정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되었다. 그러 나 구한 말 급변하는 국제정세 속에서는 조세수입을 중앙집권화하여 군 사력을 강화하고 개혁을 추진하는 데 방해가 되었다. 이와 더불어 조선 왕조의 효과적인 통치를 제약하였던 다른 요인으로는 국왕의 통치에 있 어 근대적인 公과 私의 구분이 없었다는 점, 중앙관료들 사이에 당파적 갈등이 심각하였다는 점, 수령의 잦은 교체로 인해 지방 양반들이 실질 적인 권한을 행사함에 따라 중앙의 행정력이 지방까지 충분히 미치지 못하였다는 점이 지적된다. 이런 상황에서 외세의 침략이 심화되고 국 가재정이 악화되자, 중앙정부는 백성들에 대한 수탈을 강화하였으며, 부 패가 더욱 창궐하였다. 당시의 조선사회에서 지배계급과 피지배계급 사 85) 이하의 내용은 Kohli(1994)에 기초한 것이다.
  • 166. 제3장 한국경제의 발전과정 149 이에 ‘같은 민족’이라는 운명공동체 의식은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이영 훈[2007], p.39). 조선을 병합한 일제는 중앙집권적인 행정체계를 수립하였다. 관료의 수는 1937년 87,552명에 달하였는데, 이 가운데 절반 이상(52,770명)이 일본인이었다. 이는 당시 조선과 비슷한 규모의 식민지였던 베트남에 파견된 프랑스 관료의 수 3,000여 명보다 훨씬 많은 것이다. 이들과 더 불어 총독부는 대규모의 경찰병력을 보유하였다. 1941년에 경찰의 수는 60,000명을 상회하였고, 이들 가운데 절반 이상은 조선인이었다. 관료와 경찰에 대해서는 상명하복의 엄격한 규율이 적용되었으며 부패가 용납 되지 않았다.86) 총독부는 이러한 관료와 경찰을 통해 중앙정부의 행정 력을 전국적으로 확립하였다. 또한 경찰조직을 통해 강압과 회유로 각 마을의 원로들을 포섭하여 식민지 지배에 활용하였다. 여기에 더해 총 독부는 비밀경찰을 운영하였다. 일제의 식민통치는 매우 억압적이고 폭력적인 형태를 취하였으며, 조선인들에게 상당한 고통을 안겨주었다. 또한 스스로 자신의 나라를 통치할 능력을 학습할 기회를 빼앗았다(Mason et. al[1980], p.91). 그러나 이러한 논의와는 별개로, 과거 조선왕조의 비효과적인 통치기구를 대신 하는 근대적인 행정체계의 효시가 이때 마련되었다는 점을 부인하기 어 렵다. 통치기구의 최고위층에서 최하위층에 이르기까지 공과 사의 구분 이 확립되었으며, 중앙의 행정력이 지방에까지 효과적으로 침투하였다. 이러한 강력한 중앙집권적 행정체계는 총독부가 본국의 이해를 위해 ‘개발국가’를 추진하는 기반이 되기도 하였으나, 다른 한편으로 해방 후 한국정부가 그 기능을 제대로 수행하는 데 도움을 주기도 하였다. 또 조 선에서 ‘민족’이라는 개념이 일제의 강압통치에 조선인들이 반발하는 과정에서 형성되었으며, 그 후 개발연대에 정부가 국민들의 의지를 결 집하기 위해 이 개념을 활용하기도 하였다(이영훈[2007], pp.41~44). 86) 예를 들어, 매년 경찰 가운데 약 1/10은 징계를 받았다.
  • 167. 150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3. 사유재산제도의 확립 일제가 우리 경제․사회의 발전을 위해 남긴 또 하나의 긍정적인 유 산은 사유재산제도이다. 조선왕조 시대에는 근대적인 재산제도가 성립 되어 있지 않았었다.87) 양반은 아무런 제지를 받지 않고 평민들을 마음 대로 구금하고 재산을 약탈하였다. 당시 조선 농촌을 여행한 Isabella Bird Bishop 여사는 당시의 조선 양반계급을 가리켜 ‘면허 받은 흡혈귀’ 라는 극단적인 표현까지 사용하였다. 이로 인해 근로계층의 근로의욕은 극도로 저하되었으며, 조선왕조의 경제는 19세기 내내 침체하고 하강하 였다. 반면 김낙년 편(2005)에 의하면 일제 식민지 기간인 1910~40년간 1인당 국내총생산(GDP)은 연평균 2.4% 증가하였는데,88) 이영훈(2005)은 일제시대에 이루어진 시장경제제도의 정착, 특히 사유재산권의 확립을 그 원인의 하나로 보고 있다. 제국주의가 식민지를 지배한 방식에는 크게 同化主義와 自治主義의 두 가지가 있었는데, 일본의 한반도 지배는 동화주의에 속하였다. 즉, 일 본은 한반도를 자신의 영토의 일부로 영구히 편입할 목적에서 한반도를 식민지화하였다. 경제적으로 한반도를 일본 본국과 동일한 시장경제제 도로 편성함에 있어서 가장 중요했던 개혁은 사유재산권의 확립이었다. 먼저 조선총독은 1912년 4월 「朝鮮民事令」을 공포하고 1940년까지 계속 적으로 개정하였다. 조선민사령에서는 특별한 규정이 없는 한 일본에서 시행 중인 민법․상법․파산법․화의법․민사소송법․경매법 등과 그 시행규칙을 포함한 20여 개 법령을 조선에서 시행한다고 규정하였다. 조 선민사령을 통해 도입된 民法은 오늘날 대한민국이 채용하고 있는 민법 의 역사적 원형을 이룬다. 동 법은 통상의 근대적 민법과 동일한 체계와 내용을 가지며, 근대적 私權의 주체로서의 자연인 또는 법인의 인격권과 재산권을 규정하고 있다. 그리고 이 같은 재산권의 절대성과 자유성을 보장하기 위해서는 등기제도가 필요한데, 이는 1912년 3월에 공포된 「조 선부동산등기령」에 의해 도입되었다. 이처럼 1910년대에 걸쳐 일체의 유 87) 이하의 내용은 이영훈(2005)에 기초한 것이다. 88) GDP 추계에 있어 가장 불확실성이 큰 부분은 서비스업의 생산이다. 이에 대해서는 김낙년(2005b) 및 Kim and Roemer(1979)의 제1장을 참조하라.
  • 168. 제3장 한국경제의 발전과정 151 무형 재산권을 대상으로 한 근대적인 사유재산제도가 성립되었다.89) 이와 더불어 일제는 1910년 8월 「토지조사법」에 의해 ‘조선토지조사 사업’을 시작하였다. 총독부는 처음 2년간 국유지와 관련한 소유권 분쟁 을 어느 정도 정리한 후 1912년 8월 「토지조사령」을 공포하면서 토지조 사사업에 본격적으로 착수하였다. 1918년까지 진행된 토지조사사업의 목적은 ① 지형과 地貌를 측량하여 지형도를 조제하고, ② 토지의 소재 지․地目․지번․면적․소유권자 등을 조사하여 등기제도를 확립하고, ③ 地稅의 부과기준으로서 토지의 가격을 전국적으로 評定하여 地稅制 度를 확립함에 있었다. 결과적으로 총독부는 토지조사사업을 통해 근대 적인 一物一權의 재산권을 성립시켰는데, 이는 사실상 우리나라에서 토 지에 대한 사유재산권을 原始創出한 것으로 볼 수 있다.90)91) 당시 조선 은 농업이 압도적으로 지배하던 농업사회였다는 점을 상기한다면 이러 한 사유재산제도 확립과정으로서 토지조사사업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음미할 수 있다. 4. 통제경제체제의 도입과 금융억압 일본은 明治開國 이후 수출촉진형 경제성장정책을 추진하여 고도성 장을 달성하였다. 그러나 1930년 세계대공황으로 공황이 발생하자 그 근본원인은 자유주의 경제체제 때문이라는 여론이 비등하였다. 이런 배 경에서 일본의 군부와 관료 주도로 종래의 영․미형과 대륙형을 혼합한 구미형 자유주의 경제체제가 총력전을 준비하기 위한 통제경제체제로 개편되었다. 일본 군부는 1936년 2․26사건 이후 일본 사회에 전체주의 적 지배를 대체적으로 확립하였다. 그리고 1937년 국가총동원의 중추기 89) 소유지가 불분명한 토지의 소유권 분쟁에서 조선인의 권리가 억압되었다는 속설에 대해 이영훈(1997)은 반론을 제기하고 있다. 90) 물론 조선왕조도 量案이라 하여 토지대장과 유사한 장부를 갖추고 있었다. 그러나 이는 과세대상인 토지의 상태를 파악하는 데 목적이 있어 소유권을 증명할 능력이 없었다. 소유권은 민간에 의해 작성된 文記에 의해 증명되었는데, 이는 사사롭게 작 성되었던 만큼 위조하기 쉬워 소유권에 관한 분쟁의 소지가 많았다. 91) 조선왕조 역시 수차에 걸쳐 종합적 토지조사를 계획하였으나 행정력의 미비로 실시 할 수 없었다(Kohli[1994], p.1276~1277).
  • 169. 152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구로서 내각에 기획원을 설치하고 1938년 「국가총동원법」을 제정하였 다. 이 법은 1933년 독일 나치의 「授權法」을 모방한 것으로서, 국가의 모든 자원과 노동력을 전쟁 목적을 위해 동원하는 통제권한을 정부에 위임하는 것을 내용으로 하였다(이진순[2003], pp.95~96). 이와 더불어 계급적 노사관계를 배제한 채 노동자를 포섭하고자 ‘산업보국회’를 창 설하였고, 주주권한을 제한하며 은행을 통해 간접금융을 확대하였고, ‘통제회’라는 업체단체를 구성하여 정부와 기업 간 정보 및 지령이 효율 적으로 전달되는 체계를 구축하였고, 정부통제에 기업을 순응시키는 ‘경제신체제’를 도입하였다(김낙년[2006], pp.221~222). 이러한 ‘1940년 체제’를 통해 만들어진 제도는 전후 일본의 고도성 장기 경제시스템으로 이어졌다. 태평양 전쟁으로 일본은 패전으로 끝났 지만, 이 체제에는 종전이 없었다. 점령군의 직접통치가 이루어졌던 독 일과 달리, 점령군이 일본정부를 통해 간접통치를 실시하였기 때문에 1940년 체제는 실질적으로 큰 변화 없이 전후에도 잔존하였다. 즉, 전후 에는 목적만 총력전에서 경제성장으로 바뀐 채, 자민당 일당 지배하에 서의 관치금융, 관제카르텔을 매개로 한 광범위한 행정지도, 그리고 중 앙집중화한 재정 등이 완화되기는 하였지만 그대로 남았다(이진순 [2003], p.96). 일본에서 전시에 제정된 법제는 대부분 조선에서도 그대로 시행되었 다. 중일전쟁(1937년) 이후 제정되어 곧 조선으로도 확대 시행된 「임시 자금조정법」, 「수출입 등 임시조치법」, 그리고 앞서 설명한 「국가총동원 법」은 자금․무역․노동력의 통제를 통해 제한된 자원을 정책적인 우선 순위에 따라 배분하도록 했다. 또한 철을 비롯한 중요 기초자재의 경우 에는 중앙의 통제기관(기획원)이 장악하여 물자동원계획에 따라 수급을 조절했다. 즉, ‘시장’을 완전히 부정한 것은 아니지만 중요 물자를 중심 으로 국가의 ‘계획’이 이를 대체하기 시작했으며 그 경향은 전쟁 말기로 갈수록 심해졌다(김낙년[2006], pp.204~205). 금융부문의 통제는 제도권 금융시장을 중심으로 이루어졌다. 식민지 기의 금융시장에는 특수금융기관(조선은행, 식산은행, 동양척식회사 금 융부, 금융조합, 우편국 등) 및 일반은행을 중심으로 한 제도권 금융시 장과 민간의 자금수요를 기반으로 한 사금융시장의 이중구조가 형성되
  • 170. 제3장 한국경제의 발전과정 153 어 있었다. 이 가운데 특수금융기관은 일본으로부터 조선으로 자금을 유입하여 만주와 조선의 직접투자를 중개하는 기능을 담당하였다. 그리 고 1930년대 이후에는 일반은행에도 군수공업화를 위해 대규모 자본이 유입되었다. 이들은 임시자금조정법으로 인해 대출을 결정할 수 있는 권한을 가지지 못하였기 때문에 특수금융기관과 다를 바 없이 전시 공 업화의 보조적 기능을 담당하였다. 실제로 일반은행의 대출금리는 1910 년대 12% 내외, 1920년대 14% 내외에 이르다가 1930년대 10% 미만으 로 하락하였다. 이는 대출제한과 저금리로 인해 정부가 지정한 사업에 참여하는 기업에 대해 낮은 금리가 적용된 결과라 볼 수 있다. 반면, 조 선인 간 대부업자의 사채이자율을 보면 1910년대 초반 90% 이상에서 이후 50% 이하로 낮아지고 1930년대 이후에는 40% 이하로 완만하게 하 락하였으나, 일반은행 대출금리보다는 매우 높았다(이명휘[2005]).92) 이러한 통제경제체제, 특히 금융부문에 대한 통제는 해방 후 한국경 제의 발전과정에서 나타난 모습과 매우 유사하다. 이진순(2003)은 ‘1940 년 체제’의 특징을 생산우선주의 및 소유와 경영의 분리(즉, 民有國營), 그리고 경쟁부정과 평등주의로 규정하고, 이것이 광범위한 관치금융, 산 업별 관제카르텔, 직접적 가격통제 등의 측면에서 개발연대 한국경제의 특징과 유사함을 주장한다(pp.99~107). 앞서 언급한 것처럼 양자 간의 인과관계가 얼마나 분명한지에 대해서는 논란의 여지가 있다. 그러나 식민지기의 많은 테크노크라트가 해방 후 정부에서 중요한 역할을 맡았 음에 비추어 볼 때 인과관계를 전면적으로 부정하기는 어렵다. 5. 노동권리의 억압 식민지기 경제체제의 특징 중 하나로서 현재까지 직간접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는 분야로는 노사관계를 들 수 있다. 총독부는 일본인 및 조선 인 자본가들과 결탁하여 노동계급을 통제하였다(Kohli[1994], p.1284). 노 동조합의 조직은 금지되었고 이에 대한 저항은 무참히 짓밟혔다. 조선 92) 오두환(1996, p.170, 그림 3) 역시 1930년대 이후 금리가 급속히 하락하였음을 보여 준다.
  • 171. 154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의 노사관계에서 경영자는 거의 완벽한 자유를 누린 반면, 노동자의 권 리는 극도로 억압되었다. 노동자의 권리를 보장하는 노동조합법이 제정 되지 않은 것은 일본과 마찬가지였지만 사용자의 권리를 규제하는 공장 법이 제정되지 않은 것은 일본과 달랐다(선재원[2001], p.295). 일본의 공 장법은 30년이라는 긴 시간이 걸려 제정되었는데 조선에서는 20여 년간 의 논의에도 불구하고 제정되지 못했다. 조선에 대한 자본유입의 인센 티브가 떨어질 것을 우려하였기 때문이었다. 이러한 자유방임적 노동정책은 노동시장의 유연성을 초래함으로써 산업화 드라이브 정책을 가능케 하였다. 이를 통해 식민지기 중 많은 근 로자들은 전근대적인 농업부문에서 탈출하여 근대적인 공업․광업․교 통․건설 등의 산업부문으로 진출할 수 있었고, 이들 분야의 근로자 수 는 비약적으로 증가하였다(에커트[2006], pp.622~629). 또 많은 근로자 들이 교육훈련을 통해 기술을 습득하여 기술자로 변모할 수 있었고 경 력을 쌓아 직장 내에서 관리자로 승진할 수 있었다. 비록 이러한 성취가 전체 조선인 근로자 가운데 일부에 국한된 것이라 하더라도, 해방 후 일 본인들이 본국으로 되돌아간 후에, 그리고 한국전쟁 후 많은 시설이 파 괴된 후에 빠르게 산업생산이 회복될 수 있었던 것은 이러한 기술자와 관리자가 있었기 때문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다른 한편으로 총독부의 노동탄압은 그 후 노동운동의 성격 에 매우 부정적인 영향을 남겼다(김수곤․이주호[1995], p.526). 식민지 기 대규모 자본가들이 대개 일본인이었다는 사실로 인해 노사관계는 同 族 간의 관계가 아닌 異民族 간의 관계가 되었으며, 노사라는 차원을 넘 어 민족감정의 대결로 나타났다. 1920년대에 전국적으로 조직된 ‘조선 노동공제회,’ ‘朝鮮勞動職盟會,’ ‘조선노농동맹’을 통한 우리나라 노동운 동은 초기부터 근로조건 개선을 위한 것보다는 반식민지적 저항운동으 로서의 특징을 강하게 띠었다. 일제의 강압정책으로 인해 노동운동 지 도자들은 모두 지하로 들어갈 수밖에 없었고, 당시 풍미하던 마르크스 주의의 영향을 받아 계급투쟁이론에 심취하게 되었다. 그 후 우리나라 의 노사관계에서 근로자들이 사용자를 교섭과 협조의 대상으로서보다 투쟁의 대상으로 생각하게 된 것은 이러한 역사성에 기인한다고 할 수 있다. 사용자는 자본가인 동시에 일본인으로 비쳐졌기 때문에 노동조합
  • 172. 제3장 한국경제의 발전과정 155 활동 역시 임금과 근로조건 향상이라는 경제적 실리를 추구하기보다 사 회주의 혁명과 식민지배 탈피라는 정치적 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수단으 로 받아들여지게 된 것이다. 제3절 해방 이후 1950년대까지 1945년 해방 직후 우리 경제는 극도의 혼란에 빠지게 되었다. 그 원 인은 ① 남북분단으로 인한 북한과 남한 사이의 경제적 보완관계의 상 실, ② 해방으로 인한 일본인 사업가․기술자․관리자들의 급작스런 철 수와 일본경제권으로부터의 결별, ③ 해방 전후의 급격한 통화팽창으로 인한 하이퍼인플레이션(hyper-inflation)에서 찾을 수 있다(김광석․김준 경[1995], pp.30~31). 이러한 혼란 속에 1948년 대한민국 정부가 수립되 어 경제재건에 착수하였으나 곧 한국전쟁(1950~53년)이 발발함에 따라 본격적인 재건노력은 1953년 이후에 이루어지게 되었다. 아래에서는 당 시의 특정적인 정책 몇 가지를 살펴보기로 한다. 1. 사유재산제도의 확립 해방 이후부터 정부수립 이전까지 남한의 통치를 맡은 미군정은 근 대적 시장경제질서의 도입을 위해 노력하였다. 당시 대부분의 공장에서 는 노동자위원회가 조직되어 일본인 또는 친일 조선인이 소유하였던 공 장을 노동자 스스로 관리하는 ‘자주관리운동’이 확산되어 있었다. 그러 나 미군정이 노동자의 기능과 경영자의 기능을 명확히 구분함으로써 자 주관리운동은 사라지게 되었다(전용덕[1997a], p.170). 1947년 5월의 노 동부 통첩은 “기업주 또는 정당한 대표 혹은 그 대리인의 기업경영의 정당한 권리행사에 대한 간섭․억압 또는 강제하는 행위, 특히 피고용 인의 채용․해고 등 인사권은 기업경영권의 일부로 노동조합이 이에 간 섭치 못하도록 할 것”을 명시하고 있다. 미군정의 이러한 정책은 노동자 의 경영참여를 제거하였을 뿐 아니라 「제헌헌법」에도 영향을 미쳤다. 1948년 8월 과도입법 의원에 의해 제정된 「조선임시약헌」에는 노동자의
  • 173. 156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경영참가권이 포함되어 있었으나 이는 같은 해 11월 미군정의 인준보류 로 효력을 발휘하지 못하였고, 제헌헌법 초안에는 노동자의 경영참가권 과 이익균점권 조항이 포함되지 않았다.93) 미군정은 일본인들이 남기고 간 귀속재산의 불하를 추진하였다. 미 군정은 일제지배의 청산이라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종래의 국제법적 인 관례, 즉 사유재산권의 존중이라는 원칙을 지키지 않기로 하고 「법 령 33호」를 공포하였다. 법령 33호는 국공유재산뿐 아니라 사유재산까 지도 미군정에 귀속시키고 있다. 이는 일단 당시 노동자 자주관리운동 을 부정한 것이다. 이후 미군정은 귀속재산에 대한 좌우익 정치집단 모 두의 국유화 주장에도 불구하고 귀속재산의 매각을 통한 사유화를 결정 하고 일부 기업체를 불하하였다. 또 미군정은 귀속농지를 매각함으로써 남한 내에서 농지개혁에 대한 국민들의 기대를 높여나갔다. 실제 미군 정하에서 이루어진 기업체 및 부동산의 불하실적은 많지 않았다(표 3-1). 그러나 한국 자본주의 발전이라는 관점에서 이는 중요한 결정이었 다고 말할 수 있다. <표 3-1> 귀속재산의 불하실적(1946~58년) (단위: 건, %) 계 미군정(1946~48) 한국정부(1948~58) 잔존건수 기업체 부동산 기 타 2,716 288,394 3,067 (100.0) (100.0) (100.0) 513 839 916 (18.9) (0.3) (29.9) 2,029 259,639 2,106 (74.7) (90.0) (68.7) 174 27,916 45 (6.4) (9.7) (1.5) 자료: 전용덕(1997a). 미군정 이후에도 사유화는 지속적으로 진행되었다. 특히 1951~53년 중에 귀속재산의 불하가 집중되었으며, 이러한 불하의 결과 1958년 현 재 대부분의 귀속 기업체와 부동산이 민간소유로 전환되었다. 이렇게 93) 이익균점권은 제헌헌법 수정안에 첨가되었다가 제헌헌법에 계승되어 법률에 위임 되었다. 그러나 남로당 프락치 사건, 한국전쟁의 발발 등으로 이익균점권의 실시를 위한 하위법률은 제정되지 않았으며 이익균점권은 제3공화국 헌법에서 결국 제거 되었다.
  • 174. 제3장 한국경제의 발전과정 157 불하된 기업은 국민경제에서 큰 비중을 차지했는데, 1950년대 300인 이 상의 대기업 중에서 불하된 귀속사업체의 비중은 전체의 약 40%에 해 당하였다. 한편 1948년의 제헌헌법은 대기업체와 광산을 국영 내지 국유화하도 록 규정하였다.94) 헌법을 기초로 정부는 1951년에 50개 기업체를 국공 유 기업체로 지정하였다. 그러나 정부는 1954년 11월의 개헌으로 국공 유 기업체의 법위를 대폭 줄였으며, 그 결과 불하범위는 몇 개의 기간산 업체를 제외한 전체 산업으로 확대되었다. 이러한 변화는 한국전쟁으로 공산주의를 체험한 데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전용덕[1997a], p.182). 2. 농지개혁 귀속재산 불하와 더불어 정부는 「농지개혁법」을 공포하고 ‘유상몰 수․유상분배’의 방식에 따른 농지개혁에 착수하였다. 일제의 토지조사 사업은 법적으로 근대적 토지제도를 확립하고 토지매매의 거래비용을 현저하게 줄였지만 소농보호를 위한 어떠한 제도적 장치도 마련하지 않 았기 때문에 결과적으로 소농의 몰락과 지주제의 발전에 유리한 제도로 기능하게 되었다(조석곤[2001], p.334). 이로 인해 토지소유의 불평등이 심화되면서 해방 직후 농지개혁에 대한 요구가 높아졌다. 농지개혁의 방식으로는 세 가지가 제시되었는데, 이는 좌파의 ‘무상몰수․무상분 배,’ 중도파의 ‘유상몰수․무상분배,’ 우파의 ‘유상몰수․유상분배’이다. 정부는 1949년 6월의 「농지개혁법」과 1950년 2월의 「농지개혁법 개정 법률」을 통해 ‘유상몰수․유상분배’의 방식을 채택하였다. 그리고 같은 해 3월 시행령과 4월 시행규칙을 공포하여 농지개혁을 단행하였다. 농지개혁이 비록 유상으로 이루어지기는 했으나 사유재산권의 원칙 에 역행하는 요소를 많이 담고 있었다. 무엇보다도 정부가 강제로 농지 94) 제헌헌법 제85조: 광물, 기타 중요한 지하자원, 수산자원, 수력과 경제상 이용할 수 있는 자연력은 국유로 한다. 제87조: 중요한 운수․통신․금융․보험․전기․수 리․수도․가스 및 공공성을 가진 기업은 국영 또는 공영으로 한다. 제88조: 국방상 또는 국민생활상 긴절한 필요에 의하여 사영기업을 국유 또는 공유로 이전하거나 또는 그 경영권을 통제관리함은 법률이 정하는 바에 의하여 행한다.
  • 175. 158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를 매수하는 과정에서 지주들이 손해를 본 것으로 추정된다. 전용덕 (1997b)에 의하면 정부가 책정한 분배농지의 가격인 연간수확량의 1.5배 는 농지개혁을 예상한 지주들의 자발적인 농지매각이 없었을 때 형성되 었을 가격보다 매우 낮은 것이었다. 또 정부가 농지수매의 대가로 지주 들에게 발행한 지가증권을 상환하는 과정에서도 상당한 소득이 지주로 부터 정부로 이전되었다.95) 그리고 지주들이 전쟁 중에 생계수단으로 지가증권을 대량으로 시장에 내다 팔았던 결과 지가증권의 거래가격이 폭락하였고, 그만큼 소득이 지주에게서 증권업자에게 재배분되었다. 증 권업자는 지가증권의 명목가격으로 귀속재산을 구입할 수 있었다. 이 외에도 농지개혁법은 농지소유자격 제한, 농지소유 상한(농가 호당 3정 보), 소작․위탁경영 금지를 규정함으로써 지주의 사적소유권을 침해하 였다고 말할 수 있다. 이러한 규정은 일종의 ‘계급혁명’적 성격을 반영 한다(조석곤[2001], p.345). 그럼에도 불구하고 유상몰수․유상분배의 방식은 다른 방식에 비해 자본주의 원칙에 충실한 것으로 평가된다. 또 당시 좌우파의 극심한 대 립 속에서는 자본주의 원칙을 철저히 고수하는 것보다 ‘나라 세우기 (state building)’가 더 중요한 문제였다는 점을 인식할 필요가 있다. 북한 에서 토지개혁이 실시됨으로써 남한의 농민들도 토지개혁이 이루어질 것이라는 기대를 갖게 되었는데, 당시 남한 민중의 대다수를 차지하고 있던 농민의 기대를 무시하고 안정된 정권을 창출하는 것은 불가능하였 다. 농지개혁의 실시를 추진한 미군정이 입법의원의 다수를 차지한 지 주층의 태업에 직면하여 농지개혁 실시가 어렵게 되자, 귀속농지를 먼 저 불하하기 시작한 것도 이런 이유였다(조석곤[2001], p.345). 농지개혁은 정치적 통합을 통해 ‘나라 세우기’에 기여하였을 뿐 아니 라 엄청난 소득 재분배를 초래하여 소득 불평등도를 완화하고 이후의 경제발전에 기여한 것으로 평가된다. 지주에게서 농지를 분배받은 농민 95) 지가증권의 액면가는 연간수확량의 1.5배에 해당하는 쌀의 물량으로 표시되었다. 정부는 여기에 정부 매입가격을 적용하여 5년 평균으로 상환했는데, 쌀의 정부 매 입가격은 시장가격을 밑돌았다. 또 정부가 1955년 이후에는 보상가격을 고정시킴에 따라 막대한 인플레이션으로 인해 매입가격과 시장가격 사이의 차이는 더 크게 벌 어졌다. 이 문제는 한국전쟁 등으로 보상이 지연되면서 더 심각해졌다.
  • 176. 제3장 한국경제의 발전과정 159 으로, 낮은 시중가격의 지가증권으로 귀속재산을 구입한 기업가로, 농지 수득세를 징수한 정부로, 그리고 그만큼 세금을 내지 않은 일반국민으 로 소득이 재분배되었다(전용덕[1997b], p.139). 많은 사람들은 1960년대 이후 우리나라가 높은 성장궤도에 올라갈 수 있었던 중요한 요인 중의 하나로 토지개혁을 통한 소득분배의 개선을 꼽는다. 부의 세습이 단절 됨에 따라 모든 국민들이 자신의 노력 여하에 따라 경제적․사회적 신 분상승을 도모할 수 있게 되었다는 것이다. 한편 농지개혁을 통해 확립된 경자유전의 원칙(구체적으로는 농지소 유 상한 및 임대차 규제)은 장기적으로 농업과 농촌의 발전을 저해하기 도 하였다. 농지의 균등분배에만 치중한 나머지 농업경영구조의 영세화 를 정착시켰다. 또 경자유전의 원칙을 표면상으로만 강조했지 이를 지 킬 수 있는 재분배 장치를 마련하지 않아 후일 부재지주에 의한 토지투 기의 문을 열어 놓았다(문팔용․설광언[1995], p.487). 특히, 1960년대 후 반 이후 총 농가 수의 감소로 토지공급이 증대하고 상속․이농 등으로 유동화된 토지가 다수 발생하여 소작지가 증가하였다. 그러나 농지개혁 법은 소작지를 원칙적으로 인정하지 않음으로써 사실상 존재하는 소작 지의 경작농민을 보호할 수 있는 장치를 마련할 수 없었다. 경자유전의 원칙에 입각한 자작농제도는 농지개혁 당시의 경제여건에서는 효율적 인 제도였을지 몰라도, 농촌의 사정이 변하면서 점차 현실과 유리되었 다(조석곤[2001], p.351). 3. 경제부흥계획과 원조 이승만 정부는 일련의 개발계획을 통해 경제재건을 추구하였다. 그 최초의 것은 산업부흥 5개년계획(1949년)이었고, 그 이후에도 부흥계획 (1951년), 종합부흥계획(1954년), 경제부흥 5개년계획(1956년), 경제개발 3개년계획(1960년) 등 5개 종합계획을 수립하여 자립경제 건설을 도모 하였다. 이러한 개발계획은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사회주의국가는 물론 자본주의국가에서도 널리 받아들여진 것이었다(Yergin and Stanislaw [1998]). 이와 더불어 한국정부는 기획기구로서 기획처(1948년)를 설치 하고 후에 이를 부흥부(1955년) 및 경제기획원(1961년)으로 개편하였다.
  • 177. 160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이러한 부흥계획의 내용을 간단히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표 3-2). 첫 째, 사회간접자본의 대거 확충을 기도하였다. 1949년의 부흥계획에서는 발전능력의 확충에 초점을 맞추고 있지만, 1954년 및 1960년의 부흥계 획에서는 전원개발은 물론 교통․통신, 보건, 교육, 주택 등으로 그 영 역이 더욱 확대되었다. 둘째, 재건과 건설과정에서 그 수요가 급격히 확 대될 것으로 예상되나 국내생산이 전혀 없거나 미미한 수준에 머물고 있는 기간산업의 건설을 계획하였다. 그 대표적인 예는 철강․시멘트 등이었으며, 한국전쟁 이후에는 비료와 판유리가 추가되었다. 셋째, 경 제부흥을 위해 2차 산업의 생산능력을 확대하고자 하였다. 1949년의 부 흥계획에서는 소비재공업보다 조선․원동기 같은 기계공업이나 紙類․ 카바이트․油脂 등과 같은 화학공업의 발전에 중점을 두었으며, 전쟁 이후에는 민생안정에 중점을 두어 의료․식료품 등과 같이 소비재공업 의 생산능력 확대를 중시하였다(최상오[2005], pp.358~359). <표 3-2> 산업부흥 5개년계획(안)의 개요 단 위 제1차 연도(A) 제2차 연도 제3차 연도 제4차 연도 제5차 연도(B) B/A(배) 발전능력 선철생산 철강생산 産 金 조선(어선, 동력) 조선(운반선, 동력) 연 탄 지 류 원동기, 증기기관 無水酒精 카바이트 시 멘 트 油 脂 1,000Kw M/T M/T ㎏ 隻 隻 1,000M/T 1,000M/T 基 1,000石 1,000M/T 1,000M/T 1,000M/T 239 6,500 3,500 1,500 35 26 400 10.8 20 70 5.4 50 8.6 265 13,800 9,000 2,500 70 70 800 13.3 28 180 20.9 75 11.2 356 25,000 33,000 4,000 100 80 1,200 14.6 39 180 58.9 150 13.5 354 45,000 62,500 6,000 120 100 1,600 21.8 43 180 71.7 200 15.3 374 50,000 88,000 8,000 - - 1,860 52.8 51 180 71.7 300 16.9 1.56 7.69 25.14 5.33 3.43 3.85 4.65 4.89 2.55 2.57 13.28 6.00 1.97 자료: 최상오(2005).
  • 178. 제3장 한국경제의 발전과정 161 막대한 재원이 필요한 부흥계획을 이승만 정부가 추진하려고 했던 가장 큰 이유는 자립경제를 건설하는 데 있었다. 이러한 의도는 당시 미 국의 의도와 배치되는 것이었다. 미국은 전후 동아시아 경제의 중심축 을 일본에 두고 일본의 산업화를 지원하는 한편 한국과 대만은 일본의 공산품 시장으로 역할하기를 희망했다(Woo[1991]). 그리고 이런 맥락에 서 자유주의적 시장개혁, 통화가치의 안정, 일본과의 협력 등을 촉구하 였다. 그러나 이승만에게 있어 미국이 의도하는 동아시아 발전전략은 ‘대동아공영권’의 부활이자 새로운 식민지배의 탄생을 의미하였다. 이 승만은 한국의 지정학적 위치를 충분히 활용하여 미국의 의도를 좌절시 키기 위해 노력했으며, 다른 한편으로 부흥계획을 통해 수입대체산업을 육성하였다.96) 한국과 미국 사이의 시각차이는 원조물자의 구성을 선택하는 데서도 나타났다. 전후 재건기에 한국이 받은 원조의 규모는 엄청난 것이었 다.97) 원조물자는 ‘계획원조(project assistance)’와 ‘非계획원조(non-project assistance)’로 구분되었다. 계획원조는 정부의 부흥계획에 입각하여 도입 되는 것이고 비계획원조는 이에 입각하지 않고 민간부문의 수요물자로 서 민간기업에게 판매하기 위해 도입되는 것이다. 당시 계획원조는 흔 히 ‘시설재’로 불렸으며 비계획원조는 ‘소비재’로 불렸는데,98) 한국정부 는 원조물자를 ‘시설재’ 중심으로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한 반면 미국정 부는 재정안정과 민생문제 해결을 위해 ‘소비재’ 중심으로 도입해야 한 96) 이에 비해 대만은 미국의 자유주의적 시장개방에 대해 훨씬 더 수동적인 태도를 취 했다(Woo[1991], p.52). 97) 원조가 가장 작았던 1954년의 경우 국민총생산에서 원조가 치지하는 비중은 10%였 으며, 원조가 가장 많았던 1957년의 경우 23%였다(최상오[2005], p.362). 이는 다른 나라와 비교해도 많은 것이었다. Woo(1991, p.45)에 의하면 1946~76년간 한국이 미 국으로부터 받은 경제 및 군사 원조는 총 126억달러였으며, 여기에 일본으로부터의 원조 10억달러 및 국제금융기구로부터 받은 원조 20억달러를 합하면 총 150억달러 가 넘는다. 이는 1960년의 인구를 기준으로 1인당 600달러에 해당하는 금액인데, 그 보다 많은 원조를 받은 나라는 이스라엘과 베트남뿐이었다. 1946~78년간 한국에 대한 미국의 경제원조는 60억달러였는 데 비해 아프리카 전체는 69억달러, 중남미 전체는 149억달러였다. 또 1955~78년간 한국 및 대만에 대한 미국의 군사원조는 90억달러였는 데 비해 아프리카 및 중남미 전체는 32억달러였다. 98) 이러한 명칭은 원조물자의 소재적 특성과는 괴리가 있는 것이었다(최상오[2005], p.364).
  • 179. 162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다고 주장하였다.99) 1950년대의 대표적인 원조라 할 수 있는 ICA(International Cooperation Administration) 원조를 살펴보면 평균적으로 비계획원조가 73%, 계획원 조가 27%를 차지하였다. 따라서 미국정부의 입장이 보다 많이 반영되었 던 것으로 보인다. 또 계획원조 가운데 77%는 교통․통신 등 사회간접 자본의 재건에 사용되었으며, 그 다음으로 비료공장 등 제조업의 재건 이 높은 비중을 차지하였다. 비계획원조로 도입된 물자는 크게 세 요소 로 구성되었다. 이는 ① 정부부문에서 직접 소비하기 위한 식량․유류 등의 최종소비재, ② 민간기업의 소비물자로서 원면․生고무․인견사․ 소모사․펄프 등의 원료 및 반제품, ③ 민간기업에 판매하는 투자재로 서 철강제품․기계류․목재 등이었다(최상오[2005], p.365). 4. 환율 및 수출입 정책 1950년대에 걸쳐 정부는 복잡한 복수환율제도를 운영하였다.100) <표 3-3>은 對充資金(counterpart fund)에 적용된 환율을 보여준다. 대충자금 이란 미국정부가 제공한 달러표시 원조자금에 한․미 정부가 합의한 환 율을 적용하여 환산한 圜貨 금액을 의미한다.101) 저환율일수록 환화표 시 대충자금이 작아지므로 정부나 민간의 부담이 적어진다. 대충자금환 율은 1950년대에 걸쳐 다섯 번 변경되어 고정환율처럼 운영되었는데, <표 3-3>에 의하면 변경일자 기준으로 시장환율은 대충자금환율의 1.6 ~3.0배에 달하였다. 대충자금환율이 변경된 후 한국의 높은 인플레이션 99) 원조자금의 배분과 관련한 자세한 설명은 Mason et. al(1980)의 제6장 및 Krueger (1979)를 참조하라. 100) 당시의 환율제도에 대한 자세한 논의는 Frank, Kim, and Westphal(1975)의 제3장을 참조하라. 101) 예를 들어, 어느 해에 미국의 원조가 3억달러로 책정되었다고 할 때, 3억달러의 돈이 들어오는 것이 아니라 3억달러만큼의 미국이나 다른 나라 제품을 구입할 권리가 주 어지게 된다. 정부는 장부상으로 들어온 3억달러를 민간의 수입업자에게 배분하거 나 정부 자신의 목적으로 배분한다. 수입업자는 대충자금 환율에 따라 그에 해당하 는 환화를 한국은행에 예치한 다음 수입허가증을 받는다. 그리고 그 증서를 미국의 원조당국과 금융기관에 제출하여 필요한 물건을 구입해 온다. 한국은행에 예치된 수입대금(대충자금)은 미국정부의 감독하에 한국정부의 재정자금으로 지출되었다 (이영훈[2007], pp.302~303).
  • 180. 제3장 한국경제의 발전과정 163 으로 인해 두 환율 사이의 차이는 더 벌어져 평균적으로 양자 간의 차 이는 그 이상이 된다.102) 한국정부는 정부 및 민간의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환율을 낮은 수준에서 유지하고자 하였다. 한국정부가 주기적으로 대충자금환율을 인상한 것은 원조와 유엔군 대여금 상환의 중지라는 미 국의 압력에 수동적으로 반응한 결과였으며, 결코 능동적으로 환율을 인상하지는 않았다(최상오[2005], p.369). <표 3-3> 대충자금환율과 시장환율 (단위: 환/달러) 환율조정일자 1951. 11. 10 1953. 12. 15 1955. 1. 10 1955. 8. 15. 1960. 2. 23 대충자금환율(A) 60 180 350 500 650 시장환율(B) 182 387 730 802 1,449 B/A(배) 3.03 2.15 2.09 1.60 2.23 자료: 최상오(2005). 수입물자에 대한 환율은 정부 및 민간에 차등적으로 적용되었다. ICA 원조의 경우 정부 소비물자와 민간 소비물자가 각각 절반 정도를 차지하였는데, 민간 소비물자는 다시 한국은행을 통해 公賣로 판매되는 상업용 구매와 실수요자에게 직접 판매되는 실수요자용 구매로 구분되 어 각각 약 60% 및 40%를 차지했다. 이때 정부 소비물자에는 대충자금 환율이 적용되었고 상업용 구매와 실수요자용 구매에는 대충자금환율 보다 높으나 시장환율보다는 낮은 환율이 적용되었다. 일부 연구에 따 르면, 정부 소비물자의 판매가격을 100으로 할 때 실수요자용 판매가격 은 125, 상업용 판매가격은 148이었으나 시장환율은 237이었다(최상오 [2005], p.370). 정부는 저환율정책과 더불어 수입제한정책을 통해 수입대체공업화 를 도모하였다. 당시 상공부가 반기별로 발표한 무역계획은 수입과 관 련하여 자동승인품목, 제한품목, 수입금지품목을 나열하고 있었다(이상 철[2001], p.459). 수입금지품목은 국내에서 생산되고 국내수요를 충족할 102) 예를 들어, 1955년 8월 환율조정 직전에 두 환율의 차이는 5.5배에 달했다(최상오 [2005], p.368).
  • 181. 164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수 있는 품목을 말한다. 제한품목은 국내에서 생산되지만 국내수요를 충족할 수 없는 품목을 말하는데, 제한품목의 수입에는 주무부처의 사 전승인이 필요하였다. 예를 들어, 면방공업의 경우 외국산 면제품에 대 한 수입규제는 1954년 12월에 시작되어 1955년 5월에는 40번수 이하의 면사의 수입이 금지되었고 1956년에는 모든 면제품에 대한 수입이 금지 되었다. 이와 더불어 원면은 실수요자용으로 낮은 가격에 판매되어 생 산업자에게 높은 이윤을 보장해 주었다. 원면의 배정기준 중의 하나는 각 기업의 생산능력이었다. 관세의 경우에도 국내산업보호가 중요한 목적이었다. 해방 직후부터 1949년까지는 미군정하에서 채택된 10%의 단일관세가 원조물자를 제외 한 모든 수입에 부과되어 왔다(김광석[1988], p.13). 그러나 1950년 한국 정부는 새로운 관세법을 실시함으로써 관세수입을 증대시킬 뿐 아니라 국내산업에 대한 보호도 높이려고 했다. 정부는 국내생산 여부 그리고 완제품 여부에 따라 상이한 관세율을 부과했다(이상철[2001], p.459). 전 반적인 관세율의 수준도 높아 총관세율은 1950년대 하반기 중 27.4~ 66.5%에 달했다(김광석[1988], 표 5). 한편 수출진흥책은 수출을 적극적으로 진흥하기보다는 수출에 대한 불리한 요소를 방지하는 데 주안점을 두고 있었다(이상철[2001], pp.453~ 454). 그 대표적인 예는 과대평가된 공정환율을 수출업자에게 적용할 때 수출이 저해되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1948년 2월 채택된 외환예치제 이다. 동 제도하에서 수출업자의 수출대금은 한국은행의 외환예치계정 에 예치되었는데, 이 예치금은 수입에 사용하거나 공정환율보다 높은 자유시장환율로 다른 수입업자에게 양도할 수 있었다. 반면 직접적 수 출보조는 매우 미미하였다. 1955년 1월 상공부는 5개 품목(고령토, 납석, 형석, 건멸치, 건어) 수출에 대해 보조금을 지급했으나, 1956년에는 예산 부족으로 보조금 지급이 중단되었고 이후 1961년까지 보조금은 지급되 지 못하였다. 이러한 사실은 1950년대에 경상수지적자를 메우기 위한 적극적인 수출진흥정책이 추진되지 않았음을 보여준다. 경상수지적자는 대개 원조로 충당되었던 것이다.
  • 182. 제3장 한국경제의 발전과정 165 5. 금융정책 Woo(1991)는 1950년대의 한국을 교과서적인 금융억압(financial repression)의 사례로 지적한다(p.60). 사채시장 금리는 48~120%(이상철 [2001], p.463) 또는 150~240%(Woo[1991], p.61)에 달했던 반면 은행의 공금리는 「利息制限令」에 의해 20%로 묶여 있었다. 또 ‘융자순위제’와 ‘대출한도제’를 통해 은행여신은 직접적 규제를 받았다(김병주[1995], p.188). 첫째, 융자순위제는 1953년 10월에 도입된 것으로서 국민경제상 우 선순위에 따라 대출자금의 순위를 甲․乙․丙종으로 구분하였다. 갑종 자금 대상부문은 농림수산업과 제조업의 대부분, 그리고 전기업․전매 사업․수출업․군납업 등이었다. 병종자금 대상부문은 사치품 및 소비 재생산업, 오락유흥업 등 불요불급한 업종이었다. 그리고 을종자금 대상 부문은 갑․병 두 부분에 해당하지 않는 업종이었다. 갑종자금에 대해 서는 한은 재할인을 허용하나, 을종자금에 대해서는 특별한 경우를 제 외하고는 재할인을 불허하고 금융기관 자기자금으로 대출토록 하였고, 병종자금은 금융기관 대출한도 잔액을 1953년 6월 말 현재로 동결하여 신규대출의 길을 차단하였다. 그 후 경제상황의 변화에 따라 이러한 구 분이 몇 차례 조정되다가 1960년 6월 업종별 융자순위제가 폐지되었다. 둘째, 1954년 1월에는 종전의 다양한 대출증가한도를 통합하여 크게 공적사업부문과 민간사업부문으로 양분하고 대출한도제를 책정하는 방 식으로 바꾸었다. 그 후 1955년 7월 동 제도는 한은 재할인한도만을 책 정하고 금융기관대출을 자율화하도록 개정되었으나 실제로는 한국은행 이 금융기관에 부문별 대출최고기준액을 內示하는 방식을 취하였다. 한편 1954년 1월에는 100% 정부출자법인으로서 한국산업은행이 발 족되었다. 이는 해방 전 장기금융취급기관이었던 조선식산은행을 개편 한 것이다. 산업은행은 각종 방법으로 조달된 자금을 국민경제상 중요산 업에 대해 장기지원하는 정책금융기관으로서 기능을 발휘하게 되었다. 산업은행의 가장 중요한 자금조달원은 대충자금을 재원으로 하는 재정 융자(1950년대 중 약 50%)였고, 다음은 산업부흥국채발행기금 및 산업금 융채권(37%)이었다. 또 산업은행의 대출액은 전 금융기관 시설자금대출
  • 183. 166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액의 70% 이상을, 그리고 운영자금대출액의 10% 이상을 차지함으로써 전체 금융기관 대출액의 40% 이상을 차지하였다(표 3-4). 부문별로는 제 조업의 비중이 37%(1954년)에서 64%(1960년)로 증가하였으며, 제조업 내 에서는 면․모․소모방, 비료, 제분 및 제당 등의 수입대체산업에 대한 지원이 큰 비중을 차지하였다(이상철[2001], p.463). <표 3-4> 산업은행 대출금 비중 추이 (단위: %) 1955~61 1962~71 1972~81 1982~86 1987~89 산업은행 대출금/ 전 금융기관 대출금 산업은행시설자금/ 전 금융기관 시설자금 41.8 77.8 26.5 65.0 18.5 45.0 17.8 41.6 15.8 37.5 주: 1) 전금융기관은 예금은행과 산업은행을 포함. 2) 시설자금에는 특별장기대출과 대환대출 포함. 3) 산업은행대출에는 출자관리기금 포함. 자료: 김준경(1993), <표 4-2>. 물가상승을 차감한 실질금리는 낮은 공금리로 인해 음(-)의 수준을 벗어나지 못하였다. 이에 따라 금융저축은 매우 부진한 반면 대출에 대 한 수요는 매우 높았다. 융자순위제 및 대출한도제에도 불구하고 대출 수요는 예금공급을 초과하였으며, 시중은행은 부족한 대출재원을 한은 재할인에 크게 의존할 수밖에 없었다. <표 3-5>에 의하면 1957년 이전 까지 은행의 대출 및 할인 가운데 한은 재할인이 차지하는 비중은 절반 에 달했다. 1957년 이후 이 비중이 낮아진 것은 다음에 설명하듯 은행 민영화가 진행된 결과이다. 시중은행의 한은 재할인에 대한 과도한 의존은 필연적으로 높은 물 가상승을 초래하였다. 여기에 더하여 국방․치안 등 필수적 재정지출을 위한 화폐발행이 늘어나면서 연간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1946~53년 중 최저 25%, 최고 391%에 달하였다(표 3-6). 미국 경제협력처(Economic Cooperation Administration: ECA)의 처장이었던 Arthur Bunce는 물가안정 을 위해 경제부문에 대한 행정부의 권한을 축소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
  • 184. 제3장 한국경제의 발전과정 167 <표 3-5> 시중은행의 한은에 대한 의존도 연 도 대출 및 할인(A) 한은 재할인(B) B/A(%) 1951 1952 1953 1954 1955 1956 1957 1958 1959 1960 193 578 1,541 1,844 3,038 5,403 5,474 6,917 8,508 10,447 71 327 997 830 1,302 2,693 1,364 1,050 1,005 2,667 36.7 56.5 64.7 45.0 42.9 49.9 24.9 15.2 11.8 25.5 주: 첫째(A) 및 둘째(B) 열의 단위 미상. 자료: Woo(1991). <표 3-6> 물가상승률 (단위: %) 연 도 생산자물가 상승률 소비자물가 상승률 1946 1947 1948 1949 1950 1951 1952 1953 1954 1955 1956 1957 1958 1959 1960 385.4 73.9 62.9 36.7 - - - 25.3 28.2 81.1 31.6 16.2 -6.2 2.6 10.7 280.4 78.9 58.4 24.9 167.5 390.5 86.6 52.5 37.1 68.3 23.0 23.1 -3.5 3.2 8.0 자료: 한국은행(2005a).
  • 185. 168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했다(Woo[1991], p.51). 입법부가 제대로 기능해야만 국방․치안에 대한 정부의 무분별한 지출을 막을 수 있다는 것이었다. 이러한 생각은 Arthur Bloomfield가 저술한 Banking Reform in South Korea에 잘 나타나 있다. Bloomfield는 뉴욕 연방준비이사회의 경제학자 로서 1949년 9월부터 약 5개월 동안 한국에 머물면서 현대적 금융제도의 도입방안을 연구하였다. 그는 한국에 미국 연방준비이사회와 유사한 진 실한 의미의 중앙은행을 설립하는 방안을 제시하였으며, 이를 바탕으로 1950년 5월에 「한국은행법」과 「한은법」이 제정되었다. Bloomfield는 그 의 저서에서 “정부기관에 대한 중앙은행의 모든 대출은 국회로부터 적 절한 인가를 받아야 하며 그 상환은 국회의 보장을 받아야 한다.”고 지적 하고 있다. 또한 가능한 한 빨리 시중은행을 민영화할 것을 권고하였다. 실제로 제정된 한국은행법은 한국은행에 통화정책과 관련한 완전한 독립성을 부여하지는 못하였다. 특히, 법 제7조①의 “한국은행에 금융통 화위원회를 둔다.”는 조항은 향후 정부와 중앙은행 간의 힘겨루기에 있 어 중요한 쟁점으로 떠오르게 되었다(김병주[1995], pp.185~186). 정부 는 동 조항이 다만 금통위의 장소를 말하는 것일 뿐 금통위는 사실상 중앙은행의 외부기관이라는 입장인 데 반해, 한국은행은 이를 금통위가 한은의 내부기관임을 명시하는 것으로 풀이하였다. 한국은행법의 해석 상 다툼은 근본적으로 정부(재무부)와 한국은행 간 금융정책의 최고책 임소재와 관련된 것이었으며, 이는 그 이후 금통위원장직을 재무장관이 맡느냐, 한은총재가 맡느냐의 문제로 집약․표현되었다. 한편 은행법은 전시상황 당시 정부귀속 은행주식의 불하와 자본증가 등이 이루어지지 못한 결과 시행이 연기되었다. 그러다가 제정 후 4년 만인 1954년 8월 15일에야 시행되기에 이르렀다. 주목할 것은 시중은행 의 민영화인데, 처음에는 불하대상 은행주식에 대한 정부사정가격에 응 찰가격이 미달하여 5차례 유찰되다가, 정부가 불하조건을 대폭 완화한 결과 1957년 2월 귀속주 불하가 완료되었다. 그러나 당시의 공매는 재 벌들에게 은행을 하나씩 불하하는 결과를 가져왔고, 이는 불하과정과 관련한 의혹의 불씨를 제공했다(김병주[1995], p.190). 그 후 민영화된 시 중은행의 운영에 있어서도 재벌의 금융과점폐단이 나타났으며, 결국 1961년 군사정부는 불하주식을 다시 정부로 환수하게 된다.
  • 186. 제3장 한국경제의 발전과정 169 6. 1950년대 경제정책의 성과 앞에서 살펴보았듯이 수입대체정책은 당시의 정치․경제 상황에서 불가피하였던 측면을 가지고 있다. 수입대체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정부 는 저환율을 유지하고 수입을 통제하는 한편 금융을 억압하였다. 그리 고 중앙은행의 독자적 통화관리기능을 상당한 정도로 제약하였다. 이러 한 시장개입은 ‘경제적 지대(economic rent)’를 발생시켰는데, 김낙년 (1999)은 1955~1960년 중 그 규모를 GNP의 16~19%로 추정하고 있다. 이 가운데 외환규제에 기인하는 지대가 11~15%이고, 자금통제에 기인 하는 지대가 3~8%이다. 문제는 이러한 지대가 얼마나 생산적인 활동에 사용되었는가에 있 다. 최상오(2005)는 다소 긍정적인 입장에서 “(실수요자 중심의) 경제적 지대배분은 당시의 경제부흥을 자극하는 결과를 초래했다.”고 언급하고, 한 예로서 면방공업의 경우 한국전쟁 중 시설의 66%가 파괴되었지만 전후에 시설이 빠르게 복구․확장되면서 1956년 후반부터 오히려 시설 과잉이 발생하였음을 지적한다(p.370). 이영훈(2007) 역시 정부가 원조나 유엔군 대여금으로 확보한 달러를 민간에 배당함에 있어 나름의 일관성 과 도덕성의 규범을 확보하고 있었다고 언급한다(p.306). 여기에는 식민 지기에 일본에서 대학을 나오고 은행 등에서 실무경험을 쌓고 해방 후 미국연수를 다녀온 유능하고 청렴한 실무관료들의 공덕이 컸다는 것이 다.103) 실제로 1953~60년 기간 중 GDP에서 차지하는 제조업의 비중은 9.0%에서 13.8%로 상승한 반면 농림어업의 비중은 47.3%에서 36.8%로 하락했다(표 3-7). 이는 제조업의 높은 성장률(연평균 12.7%)과 농림어업 의 낮은 성장률(2.3%)에 기인한다. 제조업부문만을 살펴보면 경공업의 비중은 78.9%에서 76.6%로 하락한 반면 중화학공업의 비중은 21.1%에 서 23.4%로 상승했다(표 3-8). 전체 GDP는 이 기간 중 연평균 3.8% 성장 하였다. 이는 1960년대 이후의 성장률에 비하면 절반 정도에 불과한 것 이지만, 전후의 황폐한 경제여건을 고려하면 결코 ‘정체’ 또는 ‘후퇴’라 103) 반면 1950년대에 수립된 각종 경제계획은 실효성이 없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 187. 170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표 3-7> 산업별 성장률과 구성비 추이 (단위: %, 달러) 연도 GDP 성장률 산업별 성장률 산업별 구성비 농림 어업 광공업 기타 농림 어업 광공업 기타 제조업 제조업 1953 1954 1955 1956 1957 1958 1959 1960 - 5.6 4.5 -1.3 7.6 5.5 3.9 1.2 - 8.0 1.5 -6.9 9.4 7.3 -0.3 -2.1 - 11.5 19.9 13.6 9.9 9.1 10.0 10.9 - 18.1 21.3 15.2 7.1 10.3 9.2 8.2 - 2.6 5.6 2.3 6.5 3.1 7.8 2.4 47.3 39.8 44.5 46.9 45.2 40.7 33.8 36.8 10.1 12.7 12.6 12.7 12.7 14.4 15.9 15.9 9.0 11.8 11.6 11.6 11.2 12.8 14.1 13.8 42.6 47.5 42.9 40.4 42.1 44.8 50.3 47.3 연평균 3.8 2.3 12.1 12.7 4.3 41.9 13.4 12.0 44.7 자료: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http://ecos.bok.or.kr). <표 3-8> 공업부문별 부가가치 증가율과 구성비 추이 (단위: %, 달러) 연도 부가가치 증가율 구성비 제조업 전체 경공업 중화학공업 제조업 전체 경공업 중화학공업 1953 1954 1955 1956 1957 1958 1959 1960 - 18.1 21.3 15.2 7.1 10.3 9.2 8.2 - 17.4 23.6 15.6 7.5 7.7 8.9 5.7 - 20.9 12.9 13.5 5.5 21.0 10.2 17.2 100.0 100.0 100.0 100.0 100.0 100.0 100.0 100.0 78.9 78.4 79.9 80.2 80.5 78.6 78.4 76.6 21.1 21.6 20.1 19.8 19.5 21.4 21.6 23.4 연평균 12.7 12.2 14.3 100.0 78.9 21.1 주: 경공업과 중화학공업의 부가가치 증가율은 제조업 전체의 부가가치 증가율 및 경 공업․중화학공업의 구성비로부터 계산. 자료: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http://ecos.bok.or.kr).
  • 188. 제3장 한국경제의 발전과정 171 부를 수 없는 것이었다. 그러나 다른 한편으로 정부의 광범위한 시장개입은 부작용을 낳았다. 사실 기업가로 성공하기 위해 정권에 유착하는 관행은 식민지기에 이미 나타난 것이었는데, 해방 후 많은 기업이 이런 유착을 통해 성장하였다. 특히, 귀속재산 불하, 원조물자 배정, 수입쿼터(quota) 및 외환의 배정, 은행대출, 정부조달 등의 과정에서 크게 이득을 본 사람들이 많았다. 그 리고 이들이 실현한 이득의 일부는 다시 정치권으로 흘러가기도 하였 다. Woo(1991)는 이들을 정치자본가(political capitalists)라 부르고 여러 사례를 소개하고 있다(pp.65~69). 이들은 또한 적극적으로 사업다각화 를 추구하기도 하였는데, 이러한 다각화는 같은 제조업 내의 상이한 업 종에 대해서뿐 아니라 1차 산업 및 금융업 등 다른 산업에 대해서도 이 루어지는 등 그 정도가 매우 컸다(이상철[2001], p.469). 결국 그 이후 심 화된 우리나라 재벌의 여러 가지 문제점이 이미 1950년대에 배태되었다 고 말할 수 있다.104) 마지막으로 1957년의 정책 변화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1950년대 중 반 미국정부 내에서는 공산권과의 경쟁에서 승리하기 위한 가장 효과적 인 방법이 경제성장을 촉진하는 것이라는 믿음이 퍼지기 시작했다. 이 에 영향을 받아 미국정부는 군사원조와 경제원조를 분리하고 전자를 축 소하는 대신 후자를 강화하는 정책을 택하였다(Woo[1991], pp.69~72). 또 무상원조를 줄이는 대신 유상의 ‘개발차관기금(Development Loan Fund)’을 도입하였다. 이에 따라 한국에 대한 미국의 원조는 1957년에 정점에 달한 후 급속히 감소하기 시작하였다. 이와 더불어 미국정부는 한국정부에 대해 강력한 ‘재정안정계획(1957~1960년)’을 요구하여 방 대한 재정적자를 제거하고 통화팽창을 억제하도록 하였다. 재정안정계 104) 한편 좌승희(2006)는 당시 기업가들의 지대추구행위에 대해 이를 도덕적으로 나무 라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음을 강조한다. 그에 의하면 “이들이 도덕적으로 문제가 있다 하더라도 이들이야말로 주어진 경기규칙하에서, …… 이전투구를 하면서 결국 경영능력 ……을 시장과 사회로부터 인정받은 사람들이라고 할 수밖에 없는 것 또 한 사실이다(p.267).” 이 때문에 박정희는 집권 초기에 부정축재자들을 구속하였으 나 경제재건을 위해 곧 이들을 석방시킬 수밖에 없었다는 것이다. 이는 나름대로 경청할 만한 주장이라 판단된다. 결국 개인의 도덕성을 일깨우는 일보다는 합리적 인 경기의 규칙을 제정하고 집행하는 정부의 역할을 제대로 정립하는 일이 더 중요 하다.
  • 189. 172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획은 비체계적이었던 종래의 안정화 정책과 달리 통화량(M1)을 규제지 표로 삼아 연간목표를 세우고 그 테두리 안에서 다시 분기별․월별 실 행계획을 세워 체계적으로 통화긴축을 추진함으로써 물가안정을 도모 하였다. 이는 한국의 정책당국이 통화규제의 기술 및 자제력을 습득하 는 공식적 경로가 되었다(김병주[1995], p.187). 재정안정계획 및 추곡풍작에 힘입어 1957~58년에는 물가가 안정되 었으나 1959년에는 태풍 사라호의 피해가 겹치면서 물가가 상승세로 반 전되었다. 또 성장률은 1957년 7.6%를 달성한 후 1960년 1.2%에 이르기 까지 매년 하락하였다(표 3-7). 그리고 1960년의 4․19 혁명으로 시작된 정치․경제적 불안정은 모처럼 달성된 국내 물가안정이 오래 지속토록 허용하지 않았다(김광석․김준경[1995], p.38). 결국 미국원조에 기반한 1950년대의 경제발전전략은 근본적인 수정이 요구되었다. 제4절 1960~70년대 1961년에 집권한 박정희 정부는 한국경제의 산업화를 통해 자립기반 을 구축하고자 노력하였다. 산업화를 향한 전략은 수출에 대한 각종 지 원과 더불어 특정 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전형적인 산업정책(industrial policy)의 형태를 띠었다. 이를 위해 금융억압을 지속하였으며, 수입은 억제하였다. 아래에서는 1960년대의 수출진흥정책과 1970년대의 중화학 공업육성정책을 살펴보기로 한다. 1. 수출진흥 박정희 정부는 집권 초부터 경제개발을 국정의 중심과제로 삼는다는 방침을 천명하였다(조순[1991], pp.175~177). 당시 정부의 수뇌들은 국민 에 의해 선출된 합법정부를 비합법적으로 전복시킨 그들의 정통성 결여 를 보전하기 위해 경제 측면에서 성공을 거둘 수밖에 없다는 것을 잘 알 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들이 집권 초기부터 뚜렷한 경제운영의 방향을 가진 것은 아니었다. 이들은 재정안정계획을 포기하고 제1차 경
  • 190. 제3장 한국경제의 발전과정 173 제개발 5개년계획(1962~66년)의 초기 2년간 재정팽창․금리인하 등을 통한 확대정책 일변도의 정책을 추진하였다. 또 경제개발을 위한 內資를 동원하고자 1962년 5월 긴급통화조치를 단행하였으나 민간에 퇴장되어 있다고 믿었던 자금이 나오지 않음으로써 실패하였다. 이와 더불어 정부 는 전시효과를 노린 비현실적이고 외화낭비적인 투자를 감행하였다. 1962년 초에 Datsun 자동차를 국산화할 것을 발표하고 완성차 및 부품수 입을 크게 늘렸는데, 당시의 경제사정으로 보면 어느 면에서든 낭비적인 것이어서 결국 1963년 9월에 폐기되고 말았다. 또 차관도입으로 TV 수 상기의 국산화를 감행했으나 이 생산계획은 1962년 7월에 폐기되었다. 이들 사건에서 엿볼 수 있듯이 당시 박정희 정부의 이념적 성향은 자유주의 시장경제와는 거리가 먼 것이었다. 이들은 자본가들을 불신하 였고, 민족주의적 관점에서 日帝와 같이 부국강병을 추구하였으며, 외국 과의 무역에 있어서는 중상주의적 견해를 가지고 있었다(Woo[1991], pp.81~82).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들이 그 이전의 정부와 달리 적극적인 수출진흥에 나서게 된 직접적인 동기는 외환보유고의 급감인 것으로 추 측된다(이상철[2005], p.394). 외환보유고는 1956년 이후 증가추세에 있 었지만 1962년 3월 말을 정점으로 반전, 감소하기 시작하여 1962년 말 1 억 6,700만달러로 1961년 말 대비 3,900만달러가 감소하였다. 그리고 1963년에 들어서도 계속 감소하여 9월 말에는 1억 700만달러가 되었다. 외환보유고의 감소는 제1차 경제개발 5개년계획의 시행 초기인 1961~ 62년의 2년 동안 계획사업의 집행을 위한 단기상업차관이 원리금 상환 문제를 고려하지 않고 도입됨에 따른 것이었다. 외환보유고가 이처럼 감소하자, 일종의 위기의식이 고조되었다. 이 런 가운데 1963년 1월 1일 대대적인 ‘수출입링크제’를 실시하게 되었는 데, 이는 수출업자에게 수출대금 전액을 수입에 사용할 수 있는 권리를 부여해 주는 것이었다. 이때 수입권은 양도가 가능하였으므로 수입권 프리미엄 시장이 형성되었다. 1963년의 급속한 수출증대는 주로 이 수 출입링크제에 기인한 것이었다. 이 제도가 도입되기 전까지 정부가 제1 차 경제개발 5개년계획을 통해 제시한 수출지원정책은 직접적 수출지원 정책인 수출장려보조금지급정책의 내용을 강화한 것 외에는, 이전 정부 에서 이미 마련된 금융 및 조세 측면에서의 수출지원제도를 큰 변경 없
  • 191. 174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이 답습하는 것에 불과하였다. 보다 본격적인 수출진흥정책은 1964~65년에 이루어졌다. 먼저 환율 을 대폭 절하하였다(이상철[2005], p.396). 1964년 5월에 발표된 환율개혁 에서 기존의 복수환율제도를 단일변동환율제도로 전환하고 기본환율을 130원/달러에서 255원/달러로 거의 두 배 인상하였다. 1965년 3월 단일 변동환율제도가 본격적으로 실시된 이후 환율은 280원/달러까지 오르기 도 하였으나, 한은의 외환시장 개입으로 1967년까지 270원/달러의 수준 을 유지하였다. 한은의 지나친 개입으로 인해 단일변동환율제도는 서행 성 고정환율제도(crawling peg)와 같이 운영되었지만 적어도 1965년 이 후에는 구매력 패리티 지수로 조정된 실질환율이 안정적으로 유지될 수 있도록 명목환율을 조정하였다(Kim[1994], p.322; 안충영․김주훈[1995], p.324). 실제로 [그림 3-2]에 의하면 한국의 대미 실질환율 및 실질실효 환율은 1970~2006년 평균값을 100으로 하였을 때 외환위기 기간을 제 외하고는 대개 80~120의 구간에 머물렀다. 이는 미국의 실질실효환율과 [그림 3-2] 대미 실질환율 및 실질실효환율 0 20 40 60 80 100 120 140 45 48 51 54 57 60 63 66 69 72 75 78 81 84 87 90 93 96 99 02 05 (1970~2006년 평균=100) 미국의 실질실효환율 한국의 대미 실질환율 한국의 실질실효환율 주: 1) 실질환율은 소비자물가지수를 기준으로 계산. 2) 실질환율의 상승은 자국 통화가치의 하락을, 실질환율의 하락은 자국 통 화가치의 상승을 의미. 자료: OECD(http://stats.oecd.org); 한국은행(2005a).
  • 192. 제3장 한국경제의 발전과정 175 유사한 진폭이다. 이는 우리 정부가 비교적 시장가격에 가까운 수준에 서 안정적으로 환율을 관리해 왔음을 보여준다. 정부는 환율제도 개혁과 함께 기존의 임시방편적 수출지원수단인 직 접적 수출보조금과 수출입링크제를 폐지하는 한편 종합적이고 일관된 수출유인체계를 확립하였다(Kim[1994], pp.322~324; 안충영․김주훈 [1995], pp.324~326). 종합적인 수출지원체계에 포함된 가장 기본적인 지원수단은 ① 자동적으로 작동된 수출우대금융 및 ② 자동적으로 작동 된 수출생산용 중간재 수입에 대한 비관세 및 관세감면(관세환급제)이 었다. 이를 통해 모든 수출활동에 필요한 운전자금에 대해 진성신용장이 제시될 경우 은행융자가 자동적으로 신속하게 이루어질 수 있었다. 또 수출활동에 필요한 모든 원부자재 역시 수출용 원자재 소요증명과 수출 상품의 선적증명이 제시되면 얼마든지 무관세로 즉시 반입될 수 있었다. 이 가운데 수출지원 금융정책에 대해 살펴보면, 수출금융 지원대상 확대 및 한은대출 지원 등으로 수출지원금융의 규모가 증가하여 <표 3-9>에서 보는 것처럼 예금은행의 총대출에서 수출금융이 차지하는 비 중은 1961~65년 기간 중 4.5%에서 1966~72년 7.6%, 1973~81년 13.3% 로 계속 증가하였다. 또 수출금융은 금리면에서도 일반대출에 비해 크 게 우대되었는데, 특히 금리인상조치기간(1966~72년)에는 무역금융금 리가 일반대출금리에 비해 무려 17%p 이상 낮게 유지되었다(김준경 [1993], pp.125~126). <표 3-9> 예금은행의 무역금융 공급 추이 (단위: %) 1961 ~65 1966 ~72 1973 ~81 1982 ~86 1987 ~91 1992 ~2001 2002 ~06 예금은행 무역금융/ 예금은행 총대출금 4.5 7.6 13.3 10.2 3.1 2.0 1.6 무역금융금리(A) 일반대출금리(B) (B-A) 9.3 18.2 8.9 6.1 23.2 17.1 9.7 17.3 7.6 10.0 10~11.5 0~1.5 10~11 10~13 0~2.0 자료: 김준경(1993), <표 4-3>;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http://ecos.bok.or.kr).
  • 193. 176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위에서 언급한 두 가지 지원수단 외의 지원수단으로는 ③ 수출생산 용 중간재 투입과 수출판매에 대한 내국간접세 감면, ④ 수출소득에 대 한 직접세 감면(1973년 폐지), ⑤ 수출용 원자재 수입에 대한 감모 허용, ⑥ 수출실적에 따른 수입업 영업허가 링크제, ⑦ 수출용 중간재 국내공 급자에 대한 관세 및 간접세 감면, ⑧ 주요 수출산업 고정자산에 대한 가속감가상각의 허용 등이 있었다. 수출촉진을 위한 각종 유인체계는 정부의 기민한 행정지원제도에 의 해 보강되었다. 첫째, 수출목표제도(export targeting)하에서는 개별 기업 별 수출예상치를 집계하여 당해 연도의 총체적 수출목표를 설정하였다. 이를 바탕으로 정부는 수출과 관련한 금융규모, 사회간접시설 확충규모, 기타 지원규모를 가늠하였고, 기업은 금융기관으로부터 대출을 받을 수 있는 근거로 활용하였다. 둘째, 대통령이 주재하는 월례수출확대회의는 전 각료와 수출업계 대표들이 한 자리에 모여 수출목표 달성 여부를 점 검․평가하고 그 실적이 부진할 때 대응책을 모색하는 자리였다. 이는 무엇보다도 수출에 대한 국가 통치권자의 관심을 과시하고 정부행정을 수출제일주의로 조율하는 역할을 수행하였다. 이와 더불어 한국무역협 회가 발족되어 업계 차원에서 수출확대를 독려하였고 대한무역진흥공 사(KOTRA)가 출범하여 해외 네트워크 형성, 수출마케팅, 시장정보 수 집 등을 담당하였다. 국내문헌들은 이러한 수출진흥정책이 정부의 자발적 판단으로 입안 되어 실행된 것이라는 인상을 주지만, Woo(1991)는 미국정부의 영향력 이 상당하였다고 지적한다. 미국은 이미 1960년경 한국정부에 대해 환 율의 현실화(즉, 평가절하)와 수출진흥, 일본과의 관계개선, 국방비 감축 을 요구하는 동시에 기술지원 및 경제지원을 제안하였는데, 이를 통해 한국에 대한 원조를 줄이고 한국경제의 이륙(takeoff)을 유도하고자 하였 다(p.76). 박정희 정부 초기에 미국은 일단 대통령 선거를 실시하도록 압 력을 가하는 데 우선순위를 두고 한국정부의 경제정책을 관망하였다. 그러나 1963년 대통령 선거를 통해 제3공화국이 출범한 후 미국은 경제 자유화를 적극 요구하기 시작했다. 각 부문의 개혁을 위해 저명한 경제 학자들105)을 한국에 파견했는데, 개혁의 핵심은 수출진흥 및 무역자유 화에 있었다(p.102). 미국정부의 압력(PL480 협정106)에 의한 잉여농산물
  • 194. 제3장 한국경제의 발전과정 177 [그림 3-3] 수출 및 수입 추이 -20 0 20 40 60 80 100 53 56 59 62 65 68 71 74 77 80 83 86 89 92 95 98 01 04 07 (GDP 대비, %) 수 입 수 출 수출 - 수입 수출 + 수입 자료: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http://ecos.bok.or.kr). 제공의 유보 등)과 병행하여 추진된 기술지원의 결과, 일차적으로 1964 년에 환율단일화 및 평가절하가 실시되었고 1965년에 금리인상 및 한은 통화안정계정 설치 등이 추진되었다. 정부의 각종 수출지원에 힘입어 1960년대 중 수출은 급격히 증가하 였다(그림 3-3). GDP 대비 수출(재화와 서비스)은 1960년대 전반에 걸쳐 5% 수준에 머물렀으나 1965년 8.6%로 상승하였고 1970년 13.6%, 1980 년 32.1%에 이르기까지 계속 상승하였다. 또 수출과 수입을 합한 무역 의존도107)는 1960년대 전반 20% 내외에서 1965년 24.6%, 1970년 37.4%, 105) 금융부문의 Edward Shaw, John Gurley, Hugh Patrick, 경제계획부문의 Irma Adelman, 조세 및 재정 부문의 Richard A. Musgrave, 무역부문의 Peggy Musgrave, 인력계획부 문의 Edward Hollader, Edgar McVoy 등. 106) PL(Public Law) 480은 미국이 자국의 농산물 가격을 유지하고 농산물 수출을 진흥 하는 한편 저개발국의 식량부족을 완화하기 위하여 1954년에 제정하여 잉여농산물 원조를 각국에 제공하도록 한 미국의 「농업수출진흥 및 원조법(Agricultural Trade Development and Assistance Act)」을 말한다. 한국은 1955년 이 법의 제1조에 따라 미 국과 협정을 체결, 1956년부터 잉여농산물 원조를 받기 시작하여, 1981년 종료될 때 까지 원조를 받았다. 107) 정확히 말해 흔히 사용되는 ‘무역의존도’보다는 ‘무역활용도’가 더 적절한 용어일 것이다.
  • 195. 178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1980년 72.1%로 계속 상승하였다. 수출의 구성에 있어 초기의 1차 상품 중심에서 공산품 중심으로 급 격한 변화가 일어났다(표 3-10). 1961년의 10대 수출상품은 모두 철광 석․중석․생사 등의 1차 상품이었으나 1970년에는 섬유류가 전체 수출 의 40.8%를 차지하는 등 공산품이 주류를 이루게 되었다. 또 1980년대 이후에는 공산품 중에서도 전자․전기, 철강, 선박 등 중화학공업제품이 절대 다수를 차지하게 되었다. 2007년의 경우 전체 상품수출 가운데 중 화학공업은 91.5%, 경공업은 6.9%, 1차 산품은 1.5%의 비중을 차지하였 다(지식경제부[2008]). <표 3-10> 10대 수출상품의 구성 변화 (단위: 총수출 대비, %) 순위 1961 1970 1980 1990 품 목 구성비 품 목 구성비 품 목 구성비 품 목 구성비 1 2 3 4 5 6 7 8 9 10 철광석 중 석 생 사 무연탄 오징어 활선어 흑 연 합 판 쌀 豚 毛 13.0 12.6 6.7 5.8 5.5 4.5 4.2 3.3 3.3 3.0 섬유류 합 판 가 발 광산물 전자제품 과자류 신발류 담 배 철강제품 금속제품 40.8 11.0 10.8 5.9 3.5 2.3 2.1 1.6 1.5 1.5 섬유류 전자제품 철강제품 신발류 선 박 PVC제품 금속제품 합 판 수산물 전기제품 28.6 11.4 10.6 5.2 3.5 3.3 2.5 2.0 2.0 1.9 전자전기 섬유류 신발류 철강제품 선 박 화공품 자동차 일반기계 수산물 PVC제품 27.4 22.6 6.6 6.5 4.3 3.6 3.3 2.7 2.3 2.0 합계 62.0 77.1 71.0 81.3 자료: 이대근(2003). 이상철(2005)에서 재인용. 대외개방이 경제성장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것에 대해서는 반 론이 없다. 그 이론적 경로로는 ① 전 세계적 생산구조에서 각국이 비교 우위분야로 생산을 특화할 수 있고, ② 보다 넓은 시장을 대상으로 생산 함에 따라 규모의 경제를 실현할 수 있으며, ③ 국내외 시장에서 보다 높은 수준의 경쟁에 직면함에 따라 생산성 향상을 위해 노력하게 된다
  • 196. 제3장 한국경제의 발전과정 179 는 점이 지적된다(OECD[2007b], p.7). 수출을 통해 외화를 벌어 이것으 로 수출용 원자재를 수입하고 그것으로 수출품을 생산하는 선순환구조 는 결국 우리나라가 가진 비교우위를 찾아 세계시장을 대상으로 규모의 경제를 실현하는 과정이라 볼 수 있다. 그 외에도 우리나라와 같은 개발 도상국의 경우 수출은 제품개발․생산․마케팅 등 다양한 영역에서 귀 중한 학습의 기회를 제공하며, 더 나아가 생활습관과 태도를 근대화시 키는 효과도 낳는다(이제민[2001], pp.493~495). 문제는 정부가 1960년대 중반에 도입한 각종 수출지원체계가 과연 수출증대에 얼마나 도움을 주었는가에 있다. 이 가운데 환율 현실화는 분명 수출증대에 큰 도움을 주었을 것이다. 그러나 그 이외에 금융 및 세제 측면의 지원정책이 실제로 수출증대에 얼마나 도움을 주었는지는 불확실하다. Kim(1994)은 환율개혁을 전후하여 수출업자들에 대한 금전 적 유인의 규모 자체는 별로 변하지 않았다고 지적한다(p.326). Mason et. al(1980)은 수출업자들에 대한 금전적 유인을 증가시켰던 것보다 환 율의 현실화와 수출지원제도의 단순화로 수출업자들에게 안정적인 수 익기회를 보장했던 것이 급격한 수출증대의 더 중요한 요인이었을 가능 성을 제시한다(p.135). 2. 정부주도 공업화 1961년부터 시행된 경제개발 5개년계획의 핵심적인 산업정책은 공 업화라 할 수 있다. 제1차 5개년계획(1962~66년) 原계획의 투자계획 가 운데 총투자의 34.0%가 광공업부문에 대한 것이었다(이은복[1986], pp.777~778). 원계획의 재정투융자규모를 현실적 수준으로 조정한 1964 년의 보완계획에서는 시멘트․비료․산업기계․정유 등 기간산업 내지 중화학공업의 조속한 확충․강화에 주력하고 연관산업의 유발조장책을 강구하는 한편, 국제수지의 개선을 위한 신규 수출산업과 수입대체산업 을 보호․육성함으로써 산업의 근대화 및 대외경쟁력의 강화를 기하는 데 핵심을 두었다. 따라서 이미 제1차 5개년계획에서 수입대체를 지향 하는 공업화가 시도되었다고 말할 수 있다. 제2차 5개년계획(1967~71년)에서는 철강공업, 각종 기계공업, 석유
  • 197. 180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화학공업 등을 중심으로 한 중화학공업 건설에 총력을 경주하게 되었 다. 먼저 철강공업과 관련하여 대규모 종합제철공장을 비롯하여 인천제 철, 특수강공장, 합금강공장 등을 건설하기 위해 1969년 「철강공업육성 법」을 제정하고 일정 시설을 갖춘 철강업체와 원광석 업체에 대해 영업 세 ․법인세 등을 감면하는 조치를 취하였다(이기준[1986], p.786). 다른 공업분야에도 「기계공업진흥법」(1967년), 「조선공업진흥법」(1967년), 「섬 유공업근대화촉진법」(1967년), 「전자공업진흥법」(1969년), 「석유화학공 업육성법」(1970년), 「비철금속제철사업법」(1971년) 등을 제정하여 조세 및 금융지원을 제공하고 이들 공업을 육성하였다(김광석․김준경[1995], p.49). 이 가운데에서도 특히 두 개의 대규모 사업추진에 정부는 집중적 인 노력을 기울였는데, 그것은 석유화학콤플렉스와 종합제철소의 건설 이었다. 이들의 건설은 거의 전적으로 외국기술과 자본에 의존해서 이 루어져야 했기 때문에 사업 초기에 어려움이 많았으나 우여곡절 끝에 각각 1969년과 1970년에 착공되었다. 한편 사회간접자본 부문에 있어서는 1967년부터 심각한 애로요인으 로 등장하였던 동력․수송난을 해결하기 위해 적극적인 전원개발사업 을 추진함으로써 전력생산은 수요를 능가하게 되었다. 또 1970년의 경 부고속도로 완공, 호남고속도로 일부 개통 등으로 수송애로도 대폭적으 로 개선되었다(이은복[1986], p.794). 보다 본격적으로 중화학공업에 초점을 맞춘 공업화정책은 1973년 1 월 12일 박정희 대통령의 연두기자회견에서 시작되었다. 박 대통령은 여기에서 “정부는 이제부터 중화학공업 육성의 시책에 중점을 두는 중 화학공업시책을 선언하는 바입니다. …… 80년대 초에 우리가 100억달 러의 수출목표를 달성하려면 전체 수출상품 중에서 중화학공업이 50% 를 훨씬 넘게 차지해야 되는 것입니다. 그러기 위해서 정부는 지금부터 철강, 조선, 석유화학 등 중화학공업 육성에 박차를 가해서 이 분야의 제품수출을 목적으로 강화하려고 추진하고 있습니다.”라고 선언하였다 (박영구[2005], p.406). 이에 따라 1월 30일에는 ‘중화학공업정책 선언에 따른 공업구조개편론’이 확정되고 이어 6월에는 ‘중화학공업추진위원회 기획단’이 ‘중화학공업육성계획’을 발표하였다. 이 계획은 1,000달러 소 득, 100억달러 수출을 목표로 공업구조의 중화학공업 비율을 1972년의
  • 198. 제3장 한국경제의 발전과정 181 35%에서 1981년에는 51%로 늘린다는 공업구조 고도화와, 중화학공업 제품의 공산품 수출비중을 1972년 27%에서 1981년 65%로 증가시킨다 는 수출상품구조 고도화를 핵심으로 하고, 철강․비철금속․기계․조 선․전자․화학공업의 6대 전략업종을 중점업종으로 선정하였다(표 3-11). 중화학공업화는 1973년 12월 발발한 제1차 석유파동과 함께 맞물 리면서 제4차 5개년계획(1977~81년)의 수립과정에서 약간 수정되었으 나 1979년 4월 ‘종합안정화계획’이 발표될 때까지 일관되게 추진되었다. 정부가 중화학공업을 추진하게 된 배경으로는 여러 가지가 꼽힌다 (안충영․김주훈[1995], p.329). 첫째, 1968년 닉슨 독트린에 입각하여 한 반도에 주둔한 미 지상군이 1971~75년 중 단계적으로 철수할 계획을 발표하는 가운데 남한에 대한 북한의 도발108)이 빈번해지는 등 국내외 안보환경의 급격한 변화로 자주국방을 위한 방위산업의 육성이 절실하 게 되었다. 특히, Pueblo호 납치사건 및 EC-121기 격추사건에 대한 미국 정부의 수동적 대응에 대해 한국정부는 크게 실망하고, 독자적인 국방 력 강화의 필요성을 절감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Woo[1991], pp.122~ 123). 둘째, 低賃後發國의 추격을 벗어나기 위해 산업구조를 고도화하고 새로운 수출산업을 모색해야 했다. 이는 앞서 인용한 박 대통령의 기자 회견문에서도 언급된 것이다. 박영구(2005)는 특히 ① 취약한 대외의존 적 경제기반을 혁파하고, ② 경공업과 중화학공업의 연관효과를 높이며, ③ 부가가치가 높고 외화가득률이 높은 수출상품을 개발하기 위한 내재 적 필요에서 중화학공업 육성이 추진되었다고 주장한다(p.404). 그러나 어느 하나의 이유만으로 모든 것을 설명할 수는 없고, 아마도 이 두 가 지 이유가 모두 작용했을 것으로 보인다. 중화학공업에 대한 지원은 다각적인 방법으로 이루어졌다. 구체적 으로는 ① 선정된 업종에 대한 장기적 정책금융 공급확대 및 조세유인 제공, ② 증화학공업이 필요로 하는 신규기술인력을 공급하기 위한 각 종 전문학교 및 직업교육기관의 확대․신설, ③ 중화학공업이 요구하는 108) 1968년 무장 특공대에 의한 청와대 습격사건, 미 정보함 Pueblo호의 납치사건, 100 여 명의 공비가 1개월 이상 준동한 울진․삼척지구 침투사건, 1969년의 미 정찰기 EC-121기 격추사건, 1970년 한국해군 방송선 납북사건, 3부요인 암살을 기도한 현 충문 폭파사건 등(김정렴[2006], pp.385~386)을 말한다.
  • 199. 182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목표연도 규 모 자본조달 (1973~81, 백만달러) 대표 기지 장소외 자 내 자 합 계 철강(粗鋼) 생산능력(年産) 1976 409.2만M/T 1,502 674 2,176 (24.6) 포항 1981 1,470만M/T 비철금속 생산능력 銅 연 10만M/T 222 123 345 (3.9) 온산 亞 鉛 연 8만M/T 鉛 연 5만M/T 알미늄 연 10만M/T 기계공업 생산능력 1981 48억달러 (GNP 13.6%) 1,049 1,137 2,186 (24.7) 창원 조 선 생산능력 및 수출 생산 1980 545만G/T 416 352 768 (8.7) 옥포 죽도 1985 920만G/T 수출 1980 10억달러 1985 29억달러 전 자 생산능력 및 수출 수출 1981 25억달러 593 599 1,192 (13.5) 구미 화 학 석유정제 1981 125.5만배럴/日 1,523 662 2,185 (24.7) 여천 울산 석유화학 (메틸렌 기준) 1981 60만M/T 1986 150만M/T 비료공장 1975 규제규모 합 계 - 5,305 (59.9) 3,547 (40.1) 8,852 (100.0) (100.0) <표 3-11> 중화학공업화 6개 주요 업종 개발계획 내용 주: 1) 자본조달에는 6개 주요 업종 외에도 기타 업종 741백만달러가 있으나 구성비에 서는 이를 제외하고 6개 주요 업종의 합을 100으로 하여 계산함. 2) 목표연도․규모․자본조달은 계획치이고, 대표기지는 1978년 말 현재 산업기지 개발구역 지정현황 중 중화학공업기지 부분에 따른 것임. 자료: 박영구(2005), <표 13-1>.
  • 200. 제3장 한국경제의 발전과정 183 기술개발에 부응하기 위한 연구개발을 담당할 정부출연연구소의 신 설․확대가 추진되었다(Kim[1994], pp.347~348; 안충영․김주훈[1995], p.330). 이 가운데 가장 중요한 것은 금융지원이었는데, 정부는 방대한 자금 의 공급 및 민간기업 위험부담의 축소를 위해 금융체제 전반을 통제하 면서 저금리의 ‘무한금융배급’을 실시하였다. 특히, 1974년에 조성된 ‘국 민투자기금’은 금융배급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였다. 동 기금은 은행을 중심으로 보험회사․공공기금 등의 출연으로 조성되었다. 동 기 금의 설립 초기에 은행과 보험회사는 예금 증가액의 일정비율(10~30 %)109)과 보험료 총수입액의 일정비율(40~50%)을 각각 예탁하였으며, 공공기금110)은 총여유자금의 90%를 동 기금에 예탁하였다. 1974~91년 기간 중 평균적으로 예금은행에 의한 재원조성은 전체 기금조달액의 74%, 보험회사는 14%, 공공기금은 12%를 차지하였다(김준경[1993], pp.162~163). 국민투자기금은 이렇게 조성된 재원을 금융기관에 貸下하는 형태로 운영되었는데, 대출기간은 최장 8~10년이었고 대출금리도 1982년111)까 지 예금은행의 일반 장기대출금리에 비해 5%p 정도 낮았다. 1974~91년 기간 중 동 기금의 전체 지원액은 7.5조원이었으며, 이 가운데 80%가 특수은행․개발금융기관, 17%가 시중은행, 3%가 지방은행에 지원되었 다. 1974~81년에는 산업은행에 대한 지원비중이 62%로 대종을 이루었 는데, 이에 따라 국민투자기금이 전 금융기관 설비자금 대출금에서 차 지하는 비중은 57%에 달했다(표 3-12). 특히 창원기계공업단지 등 대규 모의 공장건설이 추진된 1970년대 말에는 이 비중이 70%에 달하여 국 민투자기금이 중화학공업의 설비투자 확충에 중심적인 역할을 수행하 였음을 알 수 있다(김준경[1993], p.128). 그 후 1982년부터는 국민투자기 금 지원액 중 산업은행의 비중이 대폭 감소하고 수출입은행과 특수은 행의 비중이 증가하였다. 이는 국민투자기금의 지원대상이 특정업체의 109) 저축성예금 20%, 재형저축 30%, 불특정금전신탁 10%. 110) 사학연금, 공무원연금, 군인연금, 재형장려, 수출보험, 산재보험, 신용보증 등 13개 기금. 111) 1982년에 정책금융에 대한 이자보조정책이 폐지되었다.
  • 201. 184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표 3-12> 중화학공업에 대한 국민투자기금 대출금 비중 (단위: %) 국민투자기금 대출금 / 전 금융기관 대출금 국민투자기금 설비자금 / 전 금융기관 설비자금 1974~81 1982~91 1974~91 18.4 14.4 16.2 56.8 37.0 45.8 주: 연말잔액 기준. 전 금융기관은 예금은행과 산업은행을 포함. 자료: 김준경(1993), <표 4-4>. 설비자금지원 위주에서 불특정 다수업체로 전환됨에 따른 것이다. 한편 국민투자기금만으로는 중화학공업에 필요한 재원이 부족하여 은행은 다시 대규모의 대출을 직접 제공하게 되었다. 이로써 은행은 중 화학공업 건설을 뒷받침하기 위한 정책자금의 배급창구로 전락하였고 이른바 ‘관치금융’의 관행이 본격 가동되었다. 또 외자도입도 중화학공 업 육성에 소요되는 재원조달수단으로 적극 운용되었다. 대규모의 중화 학공업투자가 이루어졌던 1970년대 하반기에는 전체 상업차관 도입액 의 46%가 중화학공업 外産설비재를 구입하는 데 사용되었다(김준경 [1993], p.129). <표 3-13>은 1973년 이후 제조업 내 부문별 차입금의존도(=차입금/ 총자산)와 평균차입비용을 보여주고 있다. 차입금의존도는 기업의 차입 가용성을 나타내는 대용변수라 할 수 있는데, 1973~81년 기간 중 중화 학공업이 경공업에 비해 0.9%p 높게 나타나 차입가용성 측면에서 우대 를 받았던 것으로 나타난다. 또 중화학공업은 투자의 불확실성이 커 위 험할증(risk premium)이 높음에도 불구하고 평균 차입비용이 경공업에 비해 2.8%p 낮게 나타남으로써 중화학공업에 대한 금리보조가 상당히 컸음을 알 수 있다(김준경[1993], p.131). 금융지원과 더불어 1975년에 중화학공업 지원을 위한 「조세감면법」 이 마련되어 여러 가지 세제상의 특혜가 부여되었다. 조세감면은 일반 적으로 조세제도의 효율성을 저해한다는 측면에서 바람직하지 않은 것 으로 인식되고 있는데, 산업정책의 수단으로서 조세감면이 본격적으로
  • 202. 제3장 한국경제의 발전과정 185 <표 3-13> 제조업 내 부문별 차입가용성 및 차입비용 추이 (단위: %, %p) 1973 ~81 1982 ~86 1987 ~90 1991 ~95 1996 ~2000 2001 ~06 차입금 의존도 중화학공업(A) 경공업(B) (A-B) 40.7 39.8 0.9 32.2 30.3 1.9 28.2 27.0 1.2 45.2 46.4 -1.2 47.2 47.9 -0.7 27.1 32.7 -5.6 대기업(C) 중소기업(D) (C-D) 40.9 32.7 8.2 31.6 31.3 0.3 27.0 31.4 -4.4 46.4 42.2 4.2 49.4 40.8 8.5 26.1 32.4 -6.3 평균 차입 비용 중화학공업(E) 경공업(F) (E-F) 12.1 14.9 -2.8 13.5 14.9 -1.4 12.7 13.5 -0.8 11.6 12.8 -1.2 11.3 12.2 -0.9 7.0 7.2 -0.2 대기업(G) 중소기업(H) (G-H) 13.0 14.9 -1.9 14.0 14.2 -0.2 12.6 14.3 -1.7 11.7 12.7 -1.0 11.5 11.5 0.0 7.1 6.8 0.3 주: 1990년 이전과 1991년 이후는 출처가 다르므로 연속성이 성립하지 않을 수 있음. 자료: 1990년 이전은 김준경(1993), <표 4-6>; 1991년 이후는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 (http://ecos.bok.or.kr). [그림 3-4] 법인기업의 유효한계세율 자료: 곽태원(1985). 유정호(1991)에서 재인용.
  • 203. 186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활용되기 시작한 것이다. 이러한 세제지원으로 인해 법인기업의 유효한 계세율은 1975~81년간 경공업과 중화학공업 사이에 30~35%p의 차이 를 보였다(그림 3-4). 박영구(2005)는 중화학공업 건설전략의 특징을 다음과 같이 정리하 고 있다(pp.412~418). 첫째, 중화학공업화는 규모의 경제와 해외시장 지 향을 제일의 전략으로 분명히 하였다. 즉, 국내수요만을 충족시키기 위 한 수입대체화가 아니었다는 뜻이다. 앞서 인용한 박 대통령의 연두기 자회견문에서도 언급되었듯이 중화학공업화 자체가 수출 100억달러를 위한 것이었다. 공학적으로도 대형화를 통해 규모의 경제를 살리지 않 고는 경쟁력을 확보할 수 없다는 점이 인식되었으며, 대형화를 통해 처 음부터 해외시장을 지향하였다. 이러한 해외시장 지향은 국내기업을 국 제경쟁에 노출시켜 경쟁력을 향상시키고 기술과 정보를 획득하는 통로 가 되었다. 둘째, 중화학공업화가 정부주도로 추진되기는 하였으나 그 주체는 삼성․현대 등 민간 대기업이었다. 즉, 개별 산업부분을 정부가 담당하 지 않고 세제․금융 등 적절한 인센티브를 주어 기업이 담당하도록 하 였다. 이러한 전략은 당시 다른 개발도상국과 뚜렷한 차이를 보이는 ‘한 국형’ 발전전략이었다.112) 또 중화학공업이 방위산업이었다는 점도 과 장되어 있다고 판단된다. 그 근거로는 방위산업이 조세감면 대상에 추 가된 것은 1977년이었으며, 방위산업의 중요한 부분인 기계공업이 실질 적으로 중점 육성되지 않았다는 사실을 들 수 있다. 셋째, 중화학공업화는 기본적인 수요여건과 예산제약을 고려하여 추 진되었다. 실질적으로 최종제품 생산을 우선하면서 중간제품 나아가 원 료순으로 올라가는 후방연관효과를 극대화하는 상향법을 주요한 수단 으로 사용하였다. 방위산업조차도 민수품의 생산비율을 80%로 하여 방 산업체의 가동률을 향상시키는 수요견인전략을 이용했다. 또 ‘중화학공 업육성계획’은 9년의 장기계획임에도 예산에 관한 항목이 모든 항목에 추가되어 경제학의 제약선 개념을 분명히 하고 있었다. 112) 대만의 예를 보면, 1973년 이후 철강․석유화학․조선의 세 부문을 중심으로 하는 중화학공업화가 추진되었는데 이것이 공영기업에 의해 추진됨에 따라 중화학공업 화 과정에서 공영기업체제가 강화되었다.
  • 204. 제3장 한국경제의 발전과정 187 그러나 중화학공업화가 반드시 주도면밀한 계획하에 추진된 것은 아 니었다. 김영봉(2003)은 “당시에 급속히 이루어진 계획의 성격에 미루어 보건대 투자사업의 경제성을 면밀히 검토할 기회가 있었을 리 없다.”고 지적한다(p.184). 또 사업수행과정에서도 “공업부문 시책시행의 목표와 수단이 사업단위의 수준으로까지 세분화되어 설정되는 사례가 자주 나 타났다. 이런 정책은 흔히 그 결정과정이 정치․행정․기업 간 흥정의 결과에 의해 지배되고, 행정권력이 수혜기업의 선정까지 포괄하는 경향 을 가졌다.”고 언급한다(pp.175~176). 이 언급이 사실을 제대로 반영하 는 것이라면 중화학공업화의 계획입안과 사업추진과정에서 적지 않은 비효율이 발생하였을 것으로 추측된다. 이러한 방식으로 추진된 중화학공업 육성정책의 功過에 대해서는 여 러 의견이 존재한다. 일단 현상적으로 중화학공업화는 과잉투자를 야기 하였다. <표 3-14>에 제시된 것처럼 1975~80년간 기계․전기기기․운 송장비 등의 업종에서 가동률은 50% 정도에 머물렀는데, 이는 전 제조 업의 가동률이 70%를 상회한 것에 비하면 매우 낮은 것이다. 이러한 낮은 가동률은 자원배분이 비효율적으로 이루어졌음을 의미 한다. <표 3-15>에 따르면 제조업이 총부가가치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970년 17.8%에서 1975년 21.6%로 3.8%p 상승하였다. 그러나 중화학공 업 육성정책이 이루어져 높은 투자율을 보인 1970년대 하반기에는 제조 업의 비중이 2.8%p 상승하는 데 그쳤다. 그리고 1980년대 상반기에는 2.9%p로 상승폭이 소폭이기는 하나 증가하였다. 이영선(1986)은 이것이 중화학공업 투자가 회임기간이 길다는 점에 기인할 수도 있으나 일반적 으로 중화학부문에 대한 투자가 효율적이지 못하였음을 말해 준다고 주 장한다(p.813). 같은 맥락에서 유정호(1991)는 중화학공업群의 자본효율 성이 1970년대 말까지 경공업群에 비해 훨씬 낮았음을 보이고, 이는 중 화학공업정책이 제조업의 성장을 지체시키는 효과가 있었음을 시사하 는 것으로 해석한다. Lee(1996)는 산업별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일반적으 로 여러 정책수단(금융지원, 조세감면 등)과 총요소생산성 증가 사이에 별다른 관계가 없을 뿐 아니라 무역장벽과 노동생산성․총요소생산성 사이에는 상당히 큰 음(-)의 관계가 있음을 보여준다.
  • 205. 188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표 3-14> 제조업 가동률 추이 (단위: %) 1975 1977 1979 1980 제 조 업 제1차 철강 제1차 非鐵 기 계 전기기기 운송장비 섬 유 나무 및 나무제품 종이 및 인쇄출판 70.1 67.1 67.1 52.2 62.6 42.0 70.8 74.7 84.7 81.5 80.2 85.0 66.9 71.8 37.6 58.9 94.3 96.5 81.9 81.1 69.6 60.1 69.4 35.3 82.8 84.3 93.2 71.8 74.8 62.0 42.3 58.6 44.0 79.1 52.6 57.2 자료: 이영선(1986). <표 3-15> 부가가치에 의한 산업구조 (단위: %) 연 도 농림어업 및 광업 제조업 기타 경공업 중화학공업 1970 1975 1980 1985 1990 1995 2000 2005 2007 31.0 29.0 18.1 15.0 9.8 6.9 5.3 3.8 3.4 17.8 21.6 24.4 27.3 27.3 27.6 29.4 28.4 27.9 (100.0) (100.0) (100.0) (100.0) (100.0) (100.0) (100.0) (100.0) (100.0) 10.6 10.9 10.2 9.9 7.9 6.5 6.1 4.3 3.9 (59.4) (50.4) (41.9) (36.3) (29.0) (23.4) (20.7) (15.3) (14.1) 7.2 10.7 14.2 17.4 19.4 21.2 23.3 24.0 24.0 (40.6) (49.6) (58.1) (63.7) (71.0) (76.6) (79.3) (84.7) (85.9) 51.2 49.3 57.4 57.7 63.0 65.4 65.3 67.8 68.7 자료: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http://ecos.bok.or.kr). 중화학공업 육성정책이 국가경제에 초래한 부작용에 대한 비판도 많 다. 정책금융을 통한 저리의 대출은 막대한 외채의 누적을 초래하였고, 자본집약적 산업의 육성은 중소기업보다 대기업 위주의 성장정책이 되
  • 206. 제3장 한국경제의 발전과정 189 었다는 것이다(이영선[1986], p.815). 특히, 대기업의 경제력 집중은 중화 학공업화 이후 더욱 강화되었다(박영구[2005], p.423). 또 과다한 통화팽 창으로 높은 수준의 물가상승이 고착되었으며, 중화학공업 건설은 외국 자본재와 부품의 수입을 유발하여 만성적 적자요인이 되기도 하였다(안 충영․김주훈[1995], p.332). 그리고 아마도 가장 중요한 사실은 금융시 스템에 치명적 약점을 만들었다는 점일 것이다(박영구[2005], p.426). 그러나 동태적 비교우위의 관점에서 중화학공업화를 평가해야 한다 는 주장도 많다(안충영․김주훈[1995], p.332; 김윤형․김광석[2005]). 장 기적인 관점에서 볼 때 1980년대 중반에 찾아든 국제적 3低현상을 최대 로 이용할 수 있었던 것은 1970년대에 강행된 중화학공업화정책 때문이 며, 단기적인 부작용에도 불구하고 중화학 투자계획은 원래의 의도대로 산업구조와 수출상품구조의 고도화를 이룩하는 계기를 제공하였다는 것이다. 1970년대 당시 중화학공업화를 비판하였던 김영봉(2003)조차 “당시에는 필자의 신념에 추호의 의심도 없었지만, 오늘날 돌이켜 보면 70년대 중화학산업화는 절실하였던 시대의 요구가 아니었던가 생각할 때가 많다. …… 장래에 대해 어떠한 단언도 할 수 없다는 것에 경제학 자는 항상 한계를 느낀다.”고 회고한 바 있다(p.184). 중화학공업화가 그 이후 우리나라의 경제성장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 가에 대해 확실한 답을 얻기란 쉽지 않다. 즉, 중화학공업화를 시행하지 않았을 경우 우리 경제가 현재 어떤 모습을 띠었을 것인가를 추론하는 일 은 쉽지 않다. 그러나 국제비교를 통해 어느 정도 반대사실(counterfactual) 을 구성할 수도 있다. Radelet, Sachs, and Lee(1997)는 아시아 국가들의 경제발전전략을 비교하며 다음과 같이 언급한다. “중요한 점은, 중공업 육성이 특정의 몇몇 경우에 긍정적 효과를 낳 았을 수는 있었으나 동아시아 및 동남아시아 국가들의 빠른 성장 을 설명하는 공통분모는 분명 아니었다는 것이다. 이들의 공통분모 는 제조업 수출이었으며, 수출업자에게 적용된 사실상의 자유무역 체제는 수출에 도움을 주었다. 동아시아 및 동남아시아 국가들의 다양한 경험에 의하면 시장개방을 통한 접근방법과 마찬가지로 다 른 왜곡요인을 상쇄하기 위한 보다 개입주의적 접근방법 역시 성
  • 207. 190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장촉진효과를 낳을 수 있는데, 그 전제조건은 제조업체들이 원자재 조달 및 상품판매에 있어 세계시장을 무대로 삼아 세계시장의 검 증을 받아야 한다는 것이다(p.41, 밑줄은 原저자의 강조).”113) 이런 측면에서 볼 때 중화학공업화가 어느 정도 성과를 거둘 수 있 었던 것은 앞서 설명한 것처럼 해외시장 지향을 제일의 전략으로 삼았 기 때문으로 추측된다. 또 공기업이 아닌 민간기업으로 하여금 생산을 담당하도록 한 것도 국제경쟁이 생산성 증대로 이어지는 데 기여했으리 라 추측된다. 아무리 국제경쟁에 노출되더라도 이윤동기가 충분치 않으 면 생산성 증대에 나설 유인이 크지 않기 때문이다. 그러나 다른 한편으 로 정부의 지나친 시장개입 없이 경제성장을 추구하였더라도 현재의 경 제적 성과가 비슷했거나 더 나았을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하기 어렵다. 지나친 정부개입이 없었더라면 중화학공업화가 낳은 여러 가지 문제점, 특히 금융억압으로 인한 금융산업의 낙후와 기업부문의 광범위한 부실 도 발생하지 않았을 수 있다. 물론 이런 판단에 있어서는 방위산업육성 이 일면 불가피하였던 당시의 대외상황도 고려할 필요가 있을 것이다. 3. 수입자유화 정부는 수출을 적극 장려하는 한편으로 경상수지 관리 및 국내산업 보호를 위해 수입자유화를 낮은 수준으로 유지하였다. <표 3-16>은 1952~84년간 관세율 개편이 있었던 해의 관세율을 보여준다. 이에 따 르면 법정관세율의 단순평균은 1957년 39.9%에서 1968년 39.1%로 미미 하게 하락하였다. 그러나 1962년 생산액으로 가중평균한 일반관세율은 113) The major point is that while the promotion of heavy industry may have been beneficial in some identifiable cases, it surely was not the common denominator that accounts for the rapid growth across East and Southeast Asia. Instead, the common denominator was manufactured exports, supported by a regime best characterized as free trade for exporters. The varied experiences of the countries of East and Southeast Asia indicate that both an open market and a more interventionist approach that offsets other distortions can be made to work, as long as manufacturers face the acid test of operating on world markets, both for imported inputs and exports.
  • 208. 제3장 한국경제의 발전과정 191 <표 3-16> 관세율 추이 (단위: %) 1957 1962 1968 1973 1977 1979 1984 단순평균관세율 1) 30.2 39.9 39.1 31.5 29.7 24.8 21.9 일반관세율 2) 35.4 49.5 56.7 48.1 41.3 34.4 26.7 총관세율 3) 35.4 49.6 58.9 48.2 41.3 34.4 26.7 총관세율의 역수 4) 73.9 66.8 62.9 67.5 70.8 74.4 78.9 주: 1) 법정세율의 단순평균. 2) 1975년 생산액으로 가중평균한 세율. 3) 일반관세에 특별관세 및 외환세를 합한 세율. 4) = 1 / (1 + 총관세율). 5) 음영부분은 관세율이 높아지는 기간을 표시. 자료: 김광석(1988), <표 1> 및 <표 5>. 35.4%에서 49.5%로 14.1%p의 큰 상승을 보였다. 일반관세에 특별관세 및 외환세114)를 합한 총관세의 세율 역시 35.4%에서 49.6%로 유사한 상 승을 보였다. 이런 상승추세는 1968년까지 이어지다가 1973년 하락세로 반전하였으나 1979년 34.4%에 이르기까지 높은 수준을 유지하였다. 한편 수량규제(quantitative restriction) 측면에서는 큰 진전이 있었다. 수량규제란 非관세장벽의 일종으로서 수입금지 또는 수입허가의 형태 를 띤다. 상공부는 반기별로 발표하는 ‘무역계획’(공식명칭은 期別公告)’ 을 통해 수입이 허용될 수 있는 품목을 명시하였는데, 이 가운데는 정부 의 사전승인 없이 수입할 수 있는 ‘자동승인’ 품목과 정부의 사전승인 또는 추천을 요하는 ‘제한수입’ 품목이 있었다. 이러한 ‘포지티브 리스 트(positive list)’ 방식은 1967년 7월 ‘네거티브 리스트(negative list)’ 방식 으로 바뀌었다.115)116) 이에 따라 그 이후 무역계획에는 자동승인 또는 114) 특별관세는 非긴요상품 수입에 대한 수량규제로 인해 발생하는 수입업자의 초과이 윤을 흡수하기 위한 것이었다. 또 외환세는 1958년부터 환율절하가 이루어진 1961 년까지 모든 일반수입에 부과되었다(김광석[1988], pp.14~15). 115) 그 직전인 1967년 4월에 한국은 GATT(General Agreement on Tariffs and Trade)에 가 입하였다. 116) 1964년 6월부터 1966년 1월까지 상공부 차관을 역임한 김정념(2006)의 회고는 당시 정 부 내에서 수입자유화의 필요성에 대한 인식이 형성되어 있었음을 보여준다. 그에 의하면 “내가 상공부 차관에 취임한 1964년 6월 초는 …… 협소한 국내시장, 국내시
  • 209. 192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제한수입 품목이 아닌 수입금지 또는 제한수입 품목이 나열되었으며, 이 를 제외한 모든 상품의 수입이 자동승인되었다. ‘수량규제로부터의 수입 자유화율’은 흔히 전체 품목 대비 자동승인품목의 비율로 표시되는데, 이 비율은 1966년 9.3%에서 1967년 52.4%로 대폭 상승하였다(그림 3-5). 그러나 1968년 이후 1977년까지 수량규제는 오히려 강화되는 모습을 보였다. 이로 인해 관세로부터의 수입자유화율이 다소 상승함에도 불구 하고 종합수입자유화율은 1968~77년간 55% 내외의 낮은 수준을 유지 하였다. 일본은 1960년대 중반에, 그리고 대만은 1970년대 중반에 이미 90% 이상의 수입자유화율을 실현하였다는 사실(이영선[1986], p.812)을 생각한다면 한국의 수입자유화율은 매우 낮았다고 말할 수 있다. 수량규 제의 강화는 주로 중화학공업 육성을 위한 것이었다. <표 3-17>은 1970~ 75년 기간 중 중화학공업부문에서 수입자유화에 역행하는 방향으로 수 량규제가 강화되었음을 보여준다.117) 이러한 수량규제로 인해 보호받는 주요 산업 내에서 국내기업이 비슷하거나 대체성이 있는 상품을 생산하 고 있는 경우 그 수입이 거의 불가능하였다(유정호[1991], p.70). 장의 포화, 생산의 정체를 타개하기 위해 협소한 시장에서 광대한 국제시장으로 진 출하는 수출지향 공업화정책으로의 전환이 매우 긴요했다. 그러나 수입대체공업에 대한 보호정책하에서는 고평가된 환율, 무역 및 외환의 제한, 차별관세, 저금리 등 에 의한 안이한 이득 때문에 수출보다 수입 또는 수입대체산업이 유리해 수출산업 이 부진했다. 노동과잉․자본부족이라는 한국의 요소부존상태에 적합한 기술과 생 산방법을 채택해 노동집약재의 비교우위를 확보해 수출증대를 도모하기 위해서는 환율과 금리의 현실화, 수입자유화, 관세인하 등 시장자유화정책이 긴요했다(pp.150~ 151).” “나는 취임하자마자 매일 아침 국장회의를 가졌다. 취임 초기 국장회의석상 에서 …… 수입대체공업 보호정책에서 탈피해 나의 지론인 수출지향공업화의 길로, 그리고 가공형 공업에서 중화학공업으로 발전시켜 나가자고 역설했으며 유치산업 육성을 위해 보호조치가 초기에 필요하지만 자립하면 지체 없이 자유경쟁시켜야 한 다는 점도 아울러 강조했다(pp.153~154).” 그러나 상공부 전체로는 수입자유화에 대해 미온적인 태도를 보였다. 당초 상공부는 600여 품목을 금지 또는 제한 대상으 로 삼고자 하였으나 경제기획원에서는 이것이 형식적 수입자유화라고 반발하면서 보다 적극적인 개방을 주장했다. 이에 따라 부총리가 주재한 관계장관회의에서 66 개 품목만 ‘네거티브 리스트’에 포함시키기로 하였다. 그러나 업계 등의 거센 반발 로 인해 결국 수입금지 73개 품목, 수입제한 353개 품목으로 확정되었다(경제기획 원[1982], pp.110~111). 117) 유정호(1991, <표 1>)는 보다 자세한 산업분류를 통해 중화학공업 가운데 정부의 보 호를 받는 산업에서 수량규제 강화가 집중되었음을 보여준다. 한편, 본문의 <표 3-17>을 통해 중화학공업 외에 제1차 산업도 상당한 보호를 받았음을 알 수 있다.
  • 210. 제3장 한국경제의 발전과정 193 [그림 3-5] 수입자유화율 추이 주: ‘관세로부터의 수입자유화율’은 총관세율의 역수, ‘수량규제로부터의 수입자 유화율’은 전체 품목 대비 자동승인품목의 비율을 나타내며, 종합수입자유 화율은 이들의 평균. 수량규제는 상공부의 무역계획뿐 아니라 각 부처가 관 리하는 각종 특별법에 의한 수입규제를 포함. 자료: 김광석(1988), <표 5>; 김광석(2001) <표 Ⅳ-1>. 이상의 논의는 1967년 비교적 큰 폭의 수량규제 완화에도 불구하고 관세율이 높은 수준을 유지함에 따라 전반적인 수입자유화는 1960~70 년대 중 미진하였음을 보여준다. 특히, 1970년대에는 중화학공업을 추진 하면서 수량규제가 오히려 강화되는 모습이 나타났다. 흔히 우리나라의 경제전략이 1960년대에 ‘대외지향적’인 방향으로 바뀌었다고 말하지만, 위의 결과는 ‘대외지향적’이라는 표현보다는 그보다 한정된 개념인 ‘수 출지향적’이라는 표현이 더 적절함을 의미한다. 본격적인 수입자유화가 다시 시도된 것은 1978년이다.118) 당시의 수입자유화조치는 1979~80년 중 제2차 석유파동으로 중단되기는 하였으나 그 후 계속되었으며, 특히 석유파동에 의한 대외불균형이 어느 정도 해소된 1984년부터는 본격적 으로 추진될 수 있었다(김광석․김준경[1995], p.71). 118) 정부는 1978년 중 세 차례에 걸쳐 수입자유화조치를 취하였는데(김철수[1986], p.431), 이때에는 과거의 단일단계접근법(one-state approach)에서 벗어나 자유화예시제의 활용을 통한 점진적 다단계접근법(multi-state approach)을 택하였다(김광석[1988], pp.10~11).
  • 211. 194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표 3-17> 산업별 수입자유화 추이 (단위: %) 1966 1970 1975 1980 1985 종합수입자유화율 전 교역재산업 39.59 50.78 53.25 65.59 78.54 제1차 산업 41.97 56.20 55.14 58.80 71.22 전 제조업 37.52 47.73 52.64 66.81 79.77 경공업 33.67 38.20 43.66 62.27 76.80 중화학공업 44.53 62.51 61.23 70.47 81.74 관세로부터의 수입자유화율 전 교역재산업 75.26 71.53 76.22 82.06 86.80 제1차산업 82.59 81.15 84.03 86.28 87.63 전 제조업 68.90 66.11 73.72 81.30 86.66 경공업 62.10 57.71 64.42 74.22 83.26 중화학공업 81.26 79.12 82.62 87.03 88.92 수량규제로부터의 수입자유화율 전 교역재산업 3.89 30.00 30.23 49.09 70.23 제1차 산업 1.34 31.24 26.23 31.31 54.70 전 제조업 6.11 29.29 31.51 52.27 72.84 경공업 5.19 18.63 22.85 50.28 70.32 중화학공업 7.78 45.83 39.79 53.87 74.52 주: 음영부분은 수입자유화에 역행하는 시기를 표시. 자료: 김광석(1988), <표 6>, <표 7>, <표 8>. 4. 차관도입의 급증 자본자유화 역시 추진되기는 하였으나 이는 경제개발의 엄청난 자금 수요에 비해 동원 가능한 국내저축자원이 크게 부족한 상황에서 외자유 입을 촉진하기 취해진 선별적․부분적 자본자유화였다. 자유당 정부는 이미 1960년 1월에 「외자도입촉진법」을 제정하였으나 외자유입을 촉진 하는 데 미흡하였다. 이에 따라 군사정부는 1962년 7월 「외국차관지급 보증법」을 제정하여 공공차관은 물론 민간차관에 대해서도 정부가 지급
  • 212. 제3장 한국경제의 발전과정 195 보증을 제공하도록 하는 파격적 조치를 취하게 되었다. 이 두 개의 법률 은 1966년 8월 3일 제정된 「외자도입법」으로 통합되었다. 이는 외자도 입규정을 통일하고, 외국인직접투자에 대한 유인을 강화하는 동시에 외 국차관에 대한 정부의 지급보증절차를 개선하기 위함이었다(김병주 [1995], p.199). 이와 더불어 정부는 한․일 국교정상화를 추진하였다. 국교정상화는 1940년대 말부터 미국이 우리 정부에 꾸준히 요구해 오던 것이었으나 한국과 일본 모두 이에 적극적이지 않았다(Woo[1991], pp.85~87). 그러 나 1960년대에 들어서면서 대일무역적자가 급증하고 그에 따라 대일채 무가 급증하는 한편, 미국으로부터의 원조가 감소하는 가운데 경제개발 을 위한 재원조달이 시급해지자 박정희 정부는 국교정상화에 나서지 않 을 수 없게 되었다. 국내여론의 격렬한 반대 속에 이루어진 1965년 한․ 일 국교정상화의 결과 무상자금 3억달러 및 유상자금 2억달러의 청구권 자금과 3억달러 이상의 상업차관을 공여받게 되었다.119) 적극적 외자도입시책 및 한․일 국교정상화, 그리고 적극적인 공업 화정책의 결과 상업차관이 급속히 증가하였다. 여기에는 1965년의 금리 현실화 조치로 인한 국내외 금리차의 확대도 큰 영향을 미쳤다(Woo [1991], p.104). 이처럼 차관이 증가하면서 원리금 상환부담이 급증하 고120) 차관업체들이 부실화되자 정부는 외자도입의 질적․양적 규제를 강화하기 시작했다. 또 외자도입정책의 방향을 차관에서 외국인투자로 전환하였다(이기준[1986], pp.792~793). ‘외국인투자의 유치증진과 외국 인투자기업의 육성을 위한 시책’을 마련하였고 1970년에는 마산수출자 유지역을 지정하였으며 외자기업의 노조활동을 규제하는 임시특별법까 지 제정하였다(노인환[1986], p.567). [그림 3-6]에서 보는 것처럼 1960년대 하반기에는 무상원조의 감소를 상업 및 공공 차관의 증가가 어느 정도 상쇄하는 역할을 담당하였다. 반 면 외국인직접투자 유입은 정부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1970년까지 낮은 119) 이 금액은 이승만 정부가 요구하였던 20억달러 이상 및 장면 정부가 요구하였던 12.5 억달러에 크게 못 미치는 것이었다. 120) 수출금액 대비 원리금 상환의 비율은 1967~68년 10% 내외, 1969년 14%, 1970~71 년 28%에 달하였다(Woo[1991], Table 4.8).
  • 213. 196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그림 3-6] 무상원조․차관․직접투자 도입액(도착기준) 0 5 10 15 20 25 53 56 59 62 65 68 71 74 77 80 83 86 89 92 95 98 01 04 07 외국인 직접투자 상업차관 공공차관 무상원조 (GDP 대비, %) 자료: 1) 무상원조 중 미국 및 국제기구의 무상원조는 한국은행, 󰡔경제통계연보 󰡕, 1984, p.245. 대일청구권 자금은 경제기획원, 󰡔청구권자금백서 󰡕, 1976, p.29. 2) 상업․공공 차관(1962~65년)은 재무부, 󰡔재정금융30년사 󰡕, 1978, p.97. 3) 상업․공공 차관(1966~2007년), 외국인직접투자, GDP는 한국은행 경제통 계시스템(http://ecos.bok.or.kr). 수준을 유지하였다. 그 이후에도 1990년대 초까지 국내에 유입된 해외 자본의 거의 대부분은 차관 등 해외부채(debt)의 형태를 띠었다(그림 3-7). 이는 다국적기업에게 한국이 그리 매력적인 투자대상이 아니었던 것(Woo[1991], p.100)에도 기인하지만, 다른 한편으로 우리나라의 자본 시장이 차관을 제외한 자본유입에 대해 상당 부분 폐쇄되어 있었던 것 에도 기인한다. 본격적인 자본시장 개방은 외환위기 이후에 이루어졌다. 정부는 자본유입뿐 아니라 자본유출도 통제하였다. [그림 3-7]에서 보 는 것처럼 대외자산은 1990년대 초까지 GDP의 15% 이하에 머물렀다. 이 처럼 전반적으로 유입과 유출이 폐쇄된 자본시장에서 차관에 대해 정부 가 지급보증을 제공함으로써 차관을 중심으로 대외채무(liability)가 급증 하였다.121) 대외채무 잔고는 1962년 GDP의 4%에서 급격히 증가하여 121) 여기에서 대외채무(liability)는 차관 등의 해외부채(debt)뿐 아니라 직접투자, 포트폴 리오 투자 등 자본계정을 통해 유입된 일체의 외국자본을 의미한다.
  • 214. 제3장 한국경제의 발전과정 197 [그림 3-7] 대외채무 및 대외자산 잔고 0 10 20 30 40 50 60 70 62 64 66 68 70 72 74 76 78 80 82 84 86 88 90 92 94 96 98 00 02 04 포트폴리오 투자 외국인 직접투자 해외부채 총 대외채무 총 대외자산 (GDP 대비, %) 자료: 1) 1962년의 부채는 김준경(1993), <표 4-14>의 총외채. 1963~1969년의 부채 는 Woo(1991), <Table 4.8>의 Total Foreign Debt. 1962~69년의 외국인직접 투자는 앞 그림의 연도별 외국인직접투자 유입액의 누계로 필자가 계산. 동 기간의 총대외채무는 해외부채와 외국인직접투자의 합계. 2) 1970년 이후는 Lane and Milesi-Ferretti(2006). 1970년대 중 40% 수준을 유지하였고, 1980년대 전반기에는 50% 이상으 로 증가하였다. 이 비율은 1980년대 하반기에 3低호황으로 무역수지가 크게 개선된 후에야 1990년을 전후해 20% 수준으로 낮아질 수 있었다. 또 대외채무 가운데 해외부채(debt)의 잔고만을 살펴보면, M2 또는 예금은행 대출에 대비한 해외부채 잔고의 비율은 1962년 25% 내외에서 급상승하여 1970년대에는 150% 내외에 머물렀다(그림 3-8). 이러한 높 은 수준은 1980년대 상반기까지 지속되다가 3低호황를 겪은 후 비로소 20~30% 수준으로 하락하였다. 한편 [그림 3-7]에서 보듯이 1970~80년대 중 대외채무와 대외자산 사이에 큰 차이가 있었다는 것은 경상수지적자가 컸다는 것을 의미한 다. 1970~84년의 15년간 연평균 경상수지적자는 GDP의 4.8%에 달했다 (그림 3-9). 차관의 급증은 경상수지의 악화 및 대외채무의 증가와 더불어 기업 부실을 초래하였다. 차관도입이 이권으로 인식되어 기업들이 수익성을
  • 215. 198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그림 3-8] M2 및 예금은행 대출 대비 해외부채 0 50 100 150 62 64 66 68 70 72 74 76 78 80 82 84 86 88 90 92 94 96 98 00 02 04 해외부채/M2 해외부채/예금은행 대출 (%) 주: 말잔 기준. 자료: 1) 해외부채의 출처는 앞의 그림과 동일. 2) M2 및 예금은행 대출은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http://ecos.bok.or.kr). [그림 3-9] 투자율․저축률․경상수지 -10 0 10 20 30 40 50 53 56 59 62 65 68 71 74 77 80 83 86 89 92 95 98 01 04 07 (%) 국내총투자율 총저축률 경상수지 주: 국내총투자율 및 총저축률은 국민총처분가능소득 대비, 경상수지는 GDP 대비. 자료: 한국은행(2005a);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http://ecos.bok.or.kr).
  • 216. 제3장 한국경제의 발전과정 199 무시한 채 마구 차관을 도입한 나머지 자본비용이 커졌다. [그림 3-10]에 서 보는 것처럼 제조업의 부채비율은 1960년대 중반 100% 내외였으나 1960년대 하반기에 급격히 상승하여 1970년대에는 300~400%에 달하였 다. 이 수준은 외환위기 이전까지 대체로 유지되었으며 최근에 들어서 야 과거와 같은 100% 내외로 낮아질 수 있었다. [그림 3-10] 제조업의 부채비율과 이자보상비율 0 100 200 300 400 500 600 60 62 64 66 68 70 72 74 76 78 80 82 84 86 88 90 92 94 96 98 00 02 04 06 (%) 부채비율 이자보상비율 자료: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http://ecos.bok.or.kr). 이러한 부채의 증가는 기업경영의 어려움을 가중시켰다. 1970~90년 대 중 이자보상비율은 그 이전 및 그 이후 시기와 비교하여 급락하였다 (그림 3-10). 또 매출액 영업이익률에 비해 매출액 경상이익률의 변동폭 이 증가하였다(그림 3-11).122) 외환위기의 주범으로 지목되는, 우리 기업 들이 부채에 지나치게 의존하는 버릇은 차관도입이 본격화된 1960년대 하반기에 생긴 것으로 보인다. 부실기업 문제는 1970년대 초반까지 여러 차례 물의를 일으켰고, 지 급보증을 맡았던 금융계에 광범위하게 부실을 오염시켰다(김진현[1986], p.600). 또 외자를 받은 대기업과 외자를 받지 못한 중소기업 사이에 122) 이러한 전반적인 모습은 제조업을 포함한 전 산업의 경우에도 크게 다르지 않다.
  • 217. 200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그림 3-11] 제조업의 매출액 영업이익률과 경상이익률 -2 0 2 4 6 8 10 12 14 60 62 64 66 68 70 72 74 76 78 80 82 84 86 88 90 92 94 96 98 00 02 04 06 (%) 매출액 영업이익률 매출액 경상이익률 자료: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http://ecos.bok.or.kr). 격차가 벌어지면서 산업 내 이중구조의 문제를 야기하기도 하였다(이은 복[1986], p.783). 사실 이런 문제 없이 경상수지를 통해 조달된 외자가 모두 생산적인 활동에 쓰였다면 경상수지적자 및 이로 인한 대외채무는 오히려 바람직 한 것이라 할 수 있다. 1800년대 말 영국 등 구대륙에서 미국 등 신대륙 으로 대규모로 자본이 이동하였으며, 이로 인해 신대륙이 빠른 경제성 장을 달성하였다는 점을 기억할 필요가 있다. 이에 반해 우리나라에서 는 1970~80년대에 유입된 자본을 충분히 활용하지 못하였거나, 충분히 활용하기에는 너무 과도한 규모로 자본이 유입되었다고 판단된다. 5. 금융억압 앞서 살펴보았듯이 정부는 자본시장을 통제하였다. 특히, 외자도입 심의기구를 설치하여 도입 적부심사권한을 장악함으로써 내자는 물론 외자의 신용배분에 있어서도 정부가 절대적 통제권을 행사하였다(김병 주[1995], p.199). 이와 더불어 정부는 국내 금융시장에도 새로운 통제를 도입하였다. 이는 정부주도의 성장정책을 뒷받침할 관치금융의 골격을
  • 218. 제3장 한국경제의 발전과정 201 마련하기 위한 것이며, 1950년대로부터의 커다란 후퇴로 볼 수 있다(구 석모[1986], p.127). 먼저 박정희 정부는 시중은행을 다시 국유화하였다. 1950년대 후반 이승만 정부가 은행귀속주식을 불하함으로써 이루어진 시중은행 민영 화가 결과적으로 부정축재를 조장하였다는 비판에 따라 장면 정부도 부 정축재처리법안을 심의한 바 있다. 박 정부는 신속히 「부정축재처리법」 을 제정(1961. 6. 20)하고, 이에 의거하여 불하된 은행주식을 정부에 귀 속조치(10. 29)함에 따라 시중은행은 4년 만에 다시 공기업화되었다. 이 로써 정부는 특수은행은 물론 일반은행에 대해서도 대주주로서 강력한 통제권을 장악하게 되었다(김병주[1995], p.194). 정부는 중앙은행에 대한 통제권도 강화하였다. 1962년 5월 24일의 「한국은행법」 개정은 금융정책 수립에 있어서 정부의 우위를 분명히 하 는 데 목적이 있었다(김병주[1995], p.195). 그 일환으로 ‘금융통화위원회’ 를 ‘금융통화운영위원회’로 개칭하였는데, 이는 동 위원회의 기능을 정 책수립보다 정책운영 차원으로 격하시킬 의도를 나타낸 것으로 풀이되 었다. 또 재무부장관이 금통위 결정사항에 대해 再議를 요구할 수 있고, 재의된 사항이 재직의원 2/3 이상의 의결로 부결된 경우 각의에서 최종 결정하도록 함으로써 금융정책에 관한 최종적인 책임을 정부로 귀속시 켰다. 아울러 매년 1회 이상 재무부장관의 업무감사와 감사원(당시에는 심계원)의 회계감사를 받도록 하였고, 한국은행의 경비예산에 관한 결정 권을 금융통화운영위원회에서 정부로 이관하였다(구석모[1986], p.127). 국유화된 일반은행에 대해서는 두 차례의 「은행법」 개정(1962. 5. 24, 1969. 1. 28)을 통해 정부․한국은행․은행감독원의 통제권한을 강화하 였다. 정부는 이러한 법령뿐 아니라 그 밖에 지시․통첩 등의 방법을 통 해 인사․조직․예산․자산운용 등 내부경영의 구체적 사항에 깊숙하 게 개입하였다. 중앙은행은 창구지도를 통해 효과적으로 일반은행을 통 제할 수 있었는데, 이는 대출자금의 초과수요상황에서 이들이 중앙은행 재할에 크게 의존하지 않을 수 없었기 때문이다(김병주[1995], p.196). 정부는 일반은행과 더불어 각종 특수은행을 활용하여 금융시장에 개 입하였다. 기존의 한국산업은행(1954년)에 더하여 중소기업은행(1961 년), 농업협동조합 및 동 중앙회(1962년), 수산업협동조합 및 동 중앙회
  • 219. 202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1962년), 국민은행(1963년), 한국외환은행(1967년), 한국개발금융(1967 년), 한국신탁은행(1968년), 한국주택은행(1969년), 한국수출입은행(1976 년)이 신설되거나 기존의 조직을 바탕으로 개편되었다. 이러한 제도적 변화를 바탕으로 정부는 특정한 정책적 목표를 달성 하기 위해 금융시장에 대한 직접적 개입을 주저하지 않았다. 유일하게 자유화의 방향으로 나아갔던 것은 1965년 9월의 금리현실화조치였다. 당초 Hugh Patrick, Edward Shaw, John Gurley 등 미국에서 파견된 자문 단은 종합적인 금융자유화를 요구하였으나 한국정부는 금리현실화를 포함한 일부만을 받아들였다(Woo[1991], p.103).123) 정부는 9월 하반에 「이자제한법」을 개정하여 금리상한을 연 20%에서 연 40%로 대폭 인상 한 다음, 드디어 9월 30일을 기하여 금리현실화조치를 단행하였다. 금융 기관의 수신금리는 정기예금의 경우 연 15%에서 연 30%로 2배 인상하 였고, 여신금리는 일반어음대출의 경우 연 15%로 연 26%로 대폭 인상 하였다. 저금리에 체질화된 국내기업에게 이러한 금리현실화는 충격적 인 사건이었다(김병주[1995], p.200). 금리현실화는 금융기관의 시중자금 흡수능력 제고 및 금리의 자금배 분기능 제고를 위한 것이었다. 사채금리가 연 50%를 상회하는 상황에서 수신금리 인상은 시중자금을 공금융부문으로 유도할 것으로 기대되었 다. 또 여신금리 인상은 생산성이 낮은 부문에서 높은 부문으로의 자원 배분을 촉진할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었다. 적어도 시중자금 흡수라는 면에서 금리현실화는 놀라운 성공을 거두었다. 은행의 저축성예금은 1965년 말까지 3개월간 약 50% 증가하였고 그 후에도 1969년 말까지 매 년 두 배 증가하였다. 그 결과 GDP 대비 저축성예금의 비율은 1964년 말 2%에서 1969년 말 21%로 상승하였고 총예금의 비율은 6%에서 29%로 123) 미국의 경제자문단과 한국정부 사이의 의견대립은 제1차 경제개발 5개년계획(1962~ 66)의 말기에 들어서면서 확연해진 것으로 보인다(Woo[1991], pp.98~99). 한국정부 는 1964년 미국의 강요에 의해 제1차 5개년계획을 수정하면서 투자계획 축소, 성장 목표 하향조정, 재정균형 달성, 세수증대, 저축률 제고를 위한 금리인상 등을 도모 할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계획기간 중 성장률이 10%를 초과하여 수정된 목표치를 거의 두 배 상회하자 한국정부는 자신감에 사로잡혀 자문단의 권고에 점점 더 귀를 기울이지 않게 되었다. 이에 따라 제2차 5개년계획(1967~71년)의 작성에는 한국정 부의 입장이 보다 많이 반영되었으며, 제3차 5개년계획(1972~76년)부터는 한국정 부가 거의 독자적으로 작성하게 되었다.
  • 220. 제3장 한국경제의 발전과정 203 [그림 3-12] 통화량 및 예금 추이 0 50 100 150 200 53 56 59 62 65 68 71 74 77 80 83 86 89 92 95 98 01 04 07 Lf M2 예금은행 총예금 예금은행 저축성예금 (GDP 대비, %) 주: Lf(금융기관 유동성) = M2 + M2 포함 금융상품 중 장기(만기 2년 이상) 상 품 + 한국증권금융(주)의 예수금, 자발어음, 금융채 및 환매조건부채권 + 생 명보험회사의 보험계약준비금 + 우체국보험의 보험계약준비금 + 농협 국민 생명공제의 예수금 - 생명보험, 증권금융 및 예금취급기관 간의 예치금 및 상호거래분. 자료: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http://ecos.bok.or.kr). 상승하였다(그림 3-12). 그러나 수신금리가 여신금리보다 더 높음으로 인해 예대금리 간에 逆마진이 발생하였는데, 이로 인한 금융기관 수지악화를 보전하기 위해 중앙은행이 지준예치금과 통화안정계정에 묶인 자금에 대해 이자를 지 급하는 이례적인 조치를 취하지 않을 수 없었다(김병주[1995], p.200). 더 큰 문제는 국내외 금리차가 커지면서 외자도입이 급증하였고, 이로 인 해 앞에서 논의한 것처럼 기업 및 금융 부문의 대규모 부실이 발생하게 되었다는 점이다. <표 3-18>에서 보는 바와 같이 환율절하를 고려했을 때 국내외 금리차는 1966~70년 중 14.1%p에 달했다. 또 국내 물가상승 률을 고려했을 때 실질 해외차입금리는 -5.1%에 불과하여 구조적인 자본 도입 유인이 존재하였다. 이런 상황에서 공공․상업 차관에 대한 정부보 증의 제공 및 이자비용에 대한 세제혜택은 차관도입의 폭발적 증가를
  • 221. 204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표 3-18> 국내금리와 해외금리의 비교 (단위: %) 1966 ~70 1971 ~75 1976 ~80 1981 ~86 1987 ~89 1990 ~95 1996 ~2000 2001 ~06 국내 대출금리(A) 1) 국제금리(B) 2) 환율절하율(C) 물가상승률(D) 3) 국내외 금리차(A-B-C) 실질 해외차입금리(B+C-D) 실질 국내금리(A-D) 24.4 7.2 3.1 15.4 14.1 -5.1 9.0 17.4 7.9 9.3 18.3 0.2 -1.1 -0.9 18.0 9.5 4.7 20.9 3.8 -6.7 -2.9 11.9 10.6 6.4 5.8 -5.3 11.4 6.1 10.0 8.4 -2.1 4.9 3.7 1.4 5.1 10.8 5.1 2.3 8.4 3.0 -0.7 2.2 10.6 5.9 8.0 3.2 -3.2 10.8 7.2 6.5 2.8 -2.8 1.9 6.5 -1.9 4.5 주: 1) 예금은행의 상업어음할인금리. 단, 1990~95년은 일반대출금리. 2) 90일 유로달러금리. 3) GDP 디플레이터. 자료: 1989년 이전은 김준경(1993); 1990년 이후는 한국은행, 󰡔조사통계월보 󰡕, 각호. 촉진하였다. 차관도입의 폭발적 증가는 앞서 설명한 것처럼 기업부실을 촉발하였다. 이에 따라 1969년 3월 청와대에 부실기업정리반이 구성되어 부실기업의 처분․합병 등의 업무를 추진하였다(김병주[1995], p.274). 당시 정부발 표에 의하면 외자기업 중 83개사가 은행관리로 넘어갔고 123개사가 경 영부실에 빠져 있었다(김진현[1986], p.600). 1971년에는 외자기업 중 부 도업체의 수가 200개로 증가하였다(Woo[1991], p.109). 이와 함께 통화 량(M2) 증가율이 50% 이상에 달하면서 거시경제의 안정이 큰 위협을 받게 되었다. IMF는 이러한 국내경제상황의 혼란을 극복하기 위해 한국정부에 대 해 강력한 안정화정책을 권고하였다(Woo[1991], pp.109~110).124) 권고 사항의 주요 내용은 과도한 수출보조금 및 수입규제를 폐지하는 대신 원화를 평가절하하고 외자도입에 일시적 한도를 부과하는 것이었다. 한 국정부는 이로 인해 제2차 경제개발 5개년계획의 성공적 추진이 불가능 해질 것을 우려하여 이에 반대하였다. 그러나 미국이 PL480 원조 및 124) 한국은 1955년에 IMF 및 IBRD에 가입한 바 있다(노인환[1986], p.566).
  • 222. 제3장 한국경제의 발전과정 205 [그림 3-13] 통화량 증가율 및 대미 달러환율 절하율 -20 0 20 40 60 80 100 120 140 51 54 57 60 63 66 69 72 75 78 81 84 87 90 93 96 99 02 05 (%) M2 증가율 대미 달러환율 절하율 200.0 177.8800.0 주: 연말 환율 및 M2 말잔 기준. 자료: 한국은행(2005a);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http://ecos.bok.or.kr). 공공차관의 추가적 제공을 담보로 압력을 가하자 IMF의 권고 가운데 수출보조금 폐지를 제외한 나머지 부분을 받아들이게 되었다.125) 이에 따라 상업차관 도입액의 증가율은 1968년 83%, 1969년 43%에서 1970년 -22%, 1971년 13%로 급감하였다. 또 통화증가율은 1968년 72%, 1969년 55%에서 1970년 25%로 급락하였다(그림 3-13). 이어서 1971년에는 원화 의 평가절하가 이루어져 대미 달러환율이 전년 말 대비 12% 인상되었 으며, 1972년에도 13% 인상되었다. 그 이후에도 통화증가율은 과거보다 안정된 수준을 유지하였고, 환율도 수시로 인상되어 그 이전과 같은 급 격한 변동은 줄어들었다. 이러한 가운데 고금리정책은 1968년부터 완화되기 시작하였다. 고금 리정책은 예대 역금리, 국제금리와의 불균형, 기업 금융비용부담의 과중 125) 당시의 안정화정책은 ‘물가안정을 위한 비상대책(1969. 11. 3),’ ‘외자도입 합리화시 책(1969. 1~12),’ ‘경제안정대책(1970. 1. 7)’을 통해 구체화되었다(한국개발연구원 [1991], 제3권, pp.609~615).
  • 223. 206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등의 문제로 장기간 지속될 수 없다고 인식되었다(이승윤[1986], pp.196 ~197). 이에 따라 1968년 4월의 제1차 금리인하를 시발로 동년 10월(제 2차), 1969년 6월(제3차), 1971년 6월(제4차), 그리고 1972년 1월(제5차) 및 8월(제6차)에 걸쳐 단계적 금리인하가 이루어졌다. 제1차 및 제2차 금리인하에서는 역금리의 해소가 주목적이었고 고금리체계는 대개 유 지되었으나, 제3차 금리인하에서는 역금리가 완전히 해소되면서 저금리 체계로의 방향전환이 이루어졌다. 저금리지향성은 환율인상과 병행된 제4차 금리인하에서 보다 분명해졌다. 금리인하에도 불구하고 1970년대에 들어서면서 미국 등 주요 선진국 들의 불황과 IMF의 권고에 따른 긴축정책으로 성장률은 1968년 11.3%, 1969년 13.8%에서 1970년 8.8%, 1971년 8.2%, 1972년 4.5%로 급락하였 다. 또 그동안 누적된 외국 상업차관에 대한 원리금 상환이 1970년부터 본격화되면서 차관기업들의 자금사정을 압박했다. 특히, 1971년의 대폭 적인 환율인상은 차관기업들의 원리금 상환부담을 가중시켰다(김정렴 [2006], p.314). 이에 따라 많은 기업들이 사채시장에 의존하게 되었는데, 사실 그 이전에도 거의 대부분의 기업이 사채를 끌어들여 사업을 하고 있었다. 심지어 사채를 장기대출자금에 충당하는 예도 흔했다(김정렴 [2006], p.313). 경기불황과 높은 금융비용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던 재계는 정부에 대해 강력한 대책을 요구하였다. 1971년 6월 김용완 전경련 회장은 박 정희 대통령과의 면담에서 몇 가지 제안을 내놓았는데, 그것은 사채를 은행에서 떠맡고, 세금을 감해 주고, 금리를 인하하는 동시에 긴축정책 을 완화해 달라는 것이었다. 그 후 전경련은 세금을 반으로 줄이라는 ‘정부예산 반감론’을 발표하면서 정부에 대한 압박의 수위를 높였다(김 정렴[2006], p.316). 재계의 요구에 부응하여 정부는 1972년 1월에 제5차 금리인하를 실시하였으며 8월에는 제6차 금리인하와 더불어 대통령의 ‘8․3 긴급경제조치’를 단행하였다. 동 조치는 8월 2일 공포된 대통령의 ‘경제의 안정과 성장에 관한 긴급명령’에 따라 다음 날 시행되었는데, 그 취지는 기업을 사채의 중압에서 해방시키고 특별금융지원을 베풀어 줌으로써 기업의 취약한 재무구조를 개선하고, 금리인하를 통해 생산비 절감을 유도하며, 금융질서를 시정하는 것이었다(김병주[1995], p.202).
  • 224. 제3장 한국경제의 발전과정 207 먼저 사채조정의 구체적 내용을 보면, 모든 사채업자와 채무기업은 8월 2일 현재의 기업채무를 8월 3일부터 9일까지 관할 세무서와 금융기 관에 신고하도록 하고, 이에 응하지 않는 경우 사채의 변제를 금지하도 록 하였다. 그리고 신고된 사채는 시행일로부터 3년의 거치기간을 거쳐 그 후 5년간 6개월마다 균등액을 변제하도록 하고, 그간 월 1.35%(연 16.2%)의 이자를 적용하도록 하였다. 당시 사채평균이자가 월 3.5%(연 42.0%)였음을 감안하면 채무자의 이자부담 감소는 대폭적이라 할 수 있 었다. 신고접수를 마감한 결과 채권자의 신고가 21만 906건, 3,571억원, 채무기업의 신고가 4만 677건, 3,456억원에 이르렀는데, 신고금액은 당 시 통화(M1)의 거의 90%에 해당하는 규모였다. 그 외의 부수조치는 <표 3-19>에 정리되어 있다. 이상과 같은 내용의 8․3 조치는 주요 선진국 경제의 회복과 맞물려 효력을 발휘하였고, 1973년에는 성장률이 12.0%로 회복되었다. 그러나 1973년 가을에 시작된 석유파동으로 인해 8․3 조치의 약효가 곧 무력 화되었다. 또 사채시장은 동 조치로 크게 움츠러들었으나 다시 서서히 되살아나 그 후 10여 년이 지난 1980년대에 들어와서 다시 사채시장파 동을 일으키게 된다(김병주[1995], p.203). 사실 정부의 광범위한 금리규제와 특정 분야에 대한 인위적 자금배 분(즉, 정책금융)을 내용으로 하는 금융억압(financial repression)하에서 사채시장의 존재는 불가피한 것이었다. 일반적으로 정부가 가격상한을 부과할 때 암시장이 발생하고 암시장 가격이 정부가 부과한 가격상한을 상회하는 현상은 금융시장에도 적용된다. 이는 [그림 3-14]에 도시되어 있다. 금융억압이 없는 경우 자금의 공급 및 수요는 Qo, 금리는 ro에서 결정된다.126) 그러나 정부가 수신금리를 ro보다 낮은 r2로 묶어두면 자금 공급은 Q2로 줄어든다. Q2는 r2에서 발생하는 자금수요에 미치지 못하므 로 금융기관은 선별적으로 Q2를 배정하게 되는데, 일부(Q1)는 보다 낮은 r1의 금리로 정책금융에 배정하고127) 나머지(Q2-Q1)는 r2의 금리로 일반 126) 여기에서 논의의 단순화를 위해 일반대출의 경우 수신금리와 여신금리는 동일하고, 정책금융의 경우 수신금리보다 여신금리가 낮다고 가정한다. 127) r2의 금리로 예금을 받아 r1의 금리로 정책금융에 배정하면 금융기관은 손실을 입게 된다. 이러한 손실은 한은 재할인 등을 통해 보전받는다.
  • 225. 208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표 3-19> ‘8․3 긴급경제조치’의 주요 내용 조 치 내 용 사채조정 1972년 8월 2일 현재 기업보유 사채를 9일까지 모두 신고하도 록 하고 신고사채의 채권․채무 관계를 월리 1.35%(연리 16.2%), 3년 거치, 5년 분할상환 조건으로 조정함으로써 기업 의 사채부담을 경감 특별금융조치 금융기관이 발행한 저리(연 5.5%)의 특별금융채권 2천억원을 한국은행이 인수하고, 금융기관은 이 자금으로 기업 단기대출 금잔액의 30% 해당액을 연 8%의 이자, 3년 거치 5년 분할상환 의 장기대출로 전환 금융기관 금리인하 금융기관의 여수신 최고금리와 한은 여신금리를 인하하고, 특 수은행의 여신금리와 재정자금의 대출금리를 조정. 이에 따른 금융기관의 수지적자는 한은의 금융기관 지준금에 대한 이자 지급과 특별융자로 보전. 신용보증제도 확충 담보력이 취약한 기업에 대한 금융기관의 여신을 원활하게 하 도록 중소기업신용보증기금과 농림수산업신용보증기금에 정부 가 각각 출연. 각 금융기관에도 신용보증기금을 설치 산업합리화와 투자촉진 국무총리 직속으로 설치된 ‘산업합리화심의회’를 통하여 합리 화 대상산업 및 기준을 정하고, 산업은행은 장기저리의 산업합 리화자금을 기업에 공급. 합리화 대상으로 지정된 산업의 고정 설비투자에 대해 특별감가상각률과 법인세 및 소득세상의 투 자공제율을 인상 재정운용의 합리화 재정의 경직성을 완화하기 위하여 지방교부세와 지방교육재정 교부금 등의 법정교부율방식을 폐지, 매년 예산에서 이를 정하 도록 함으로써 정부예산 중 교부금의 비중을 축소 자료: 김병주(1995), pp.202~203. 대출에 배정한다. 이러한 자금배정에서 소외된 자금수요는 D'의 형태를 띠게 된다. D' D에 비해 기울기가 가파른데, 이는 당초의 자금수요 D 가 운데 일부가 금융기관의 자금배정과정에서 충족되었기 때문이다. 이처 럼 왜곡된 자금수요 D'과 자금공급 S가 만나는 곳은 사채시장이며, 여기 에서 금리는 r3, 자금공급은 Q3-Q2로 결정된다. 사채금리 r3는 금융억압이
  • 226. 제3장 한국경제의 발전과정 209 [그림 3-14] 금융억압이 자금공급과 금리에 미치는 영향 <금융억압이 없는 경우> <금융억압이 있는 경우> 없을 경우의 금리 ro보다 높다. 또 공금융시장의 자금공급(Q2) 및 사채시 장의 자금공급(Q3-Q2)을 합한 총자금공급(Q3)은 금융억압이 없을 때의 자금공급(Qo)보다 많다. 사채시장의 규모(Q3-Q2)는 여러 요인으로부터 영향을 받는다. 그것은 ① 공식시장의 규제된 금리(r2)의 수준, ② 자금수요(D)의 크기, 그리고 ③ 금융기관 자금배정의 효율성이다. 첫째, 공식금리(r2)가 낮을수록 사채시장이 커지는 것은 당연하다. 예 를 들어, 공식금리가 금융억압이 없었을 경우의 금리와 같거나 그보다 높다(r2≧ro)면 사채시장은 존재하지 않을 것이다. 실제로 우리나라에서 공식금리는 1950년대부터 본격적인 금융자유 화가 이루어진 1990년대 전반까지 낮은 수준을 유지해 왔다. [그림 3-15] 에서 보는 것처럼 무역금융의 실질금리는 1960~70년대에 걸쳐 -10% 정 도에 불과하였다. 중화학공업화를 위한 국민투자기금의 실질금리 역시 1974~81년간 음(-)의 값을 보였다. 또 이러한 정책금융의 실질금리뿐 아니라 일반대출의 실질금리 역시 매우 낮은 수준을 보였다. 물가가 급 격히 안정되었던 1958~59년과 고금리정책이 추진되던 1965~71년에는
  • 227. 210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그림 3-15] 실질금리 추이 -30 -20 -10 0 10 20 30 40 50 54 57 60 63 66 69 72 75 78 81 84 87 90 93 96 99 02 05 사채 일반대출 국민투자기금 무역금융 (%) 주: 1) 실질금리는 GDP 디플레이터(1970년까지는 GNP 디플레이터)를 사용하여 계산. 2) 일반대출금리 중 1995년 이전은 시중은행의 1년 이내 일반대출금리, 1996 년 이후는 신규취급액 기준 예금은행 가중평균 대출금리(당좌대출 제외, 2001년 9월부터는 마이너스통장 대출도 제외). 자료: 1) 사채금리는 김낙년(1999), p.134 및 이덕훈․최범수․김동원․안종길․ 문춘걸(1998), p.32. 2) 일반대출금리는 한국은행(2005a), p.79 및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 (http://ecos. bok.or.kr). 3) 국민투자기금 금리는 Sakong(1993). p.244. 4) 무역금융금리는 김낙년(1999), p.134 및 Sakong(1993). p.244. 양(+)의 값을 보였으나 1981년까지의 나머지 기간에는 음(-)의 값을 보 였다. 둘째, 자금수요가 클수록, 즉 D가 오른쪽으로 이동할수록 사채시장 이 커지는 것도 당연하다. 앞서 설명한 것처럼 제조업부문의 부채비율 이 1960년대 하반기의 약 5년간 100% 내외에서 300~400% 수준으로 급 격히 높아졌다. 이후 외환위기까지 이러한 수준이 유지되었는데, 이는 자금수요에 중대한 변화가 일어났음을 시사한다. 이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설명이 가능하겠지만, 유력한 하나의 설명은 자금수요 증가의 원
  • 228. 제3장 한국경제의 발전과정 211 인을 정부의 암묵적 신용보증에 대한 민간의 기대에서 찾는다. 즉, 1960 년대 하반기에 정부의 지급보증을 바탕으로 기업의 차관도입이 급증한 후, 차관기업 가운데 부실기업이 많아지자 정부는 부실기업 정리에 직 접 나서게 되었다. 1969년 청와대에 설치된 ‘부실기업정리반’은 5월부터 30개 부실차관기업과 56개 은행관리기업의 정리에 착수해 8월에 구체적 인 정리대책을 확정하였다. 그 내용은 ① 부실기업이 안고 있는 거대한 빚을 보증 또는 대부해준 은행을 구제하고, ② 기왕에 건설한 차관기업 은 새로운 정부지원 아래 재육성하며, ③ 그릇된 기업풍토를 불식하기 위해 기업인 재산의 강제처분도 가능하도록 하는 것이다(김정렴[2006], p.308).128) 이는 공식적으로 정부가 기업과 금융 부문의 부실정리에 개 입한 첫 사례로서, 8․3 조치는 결국 이 연장선상에 있었다고 볼 수 있 다. 정부는 8․3 조치 이후 거의 10년마다 한 번씩 한은특융 등을 동원 하여 기업구조조정과 금융부실 해소에 직접 나서게 되었다. 이러한 일 련의 정부개입은 어려움이 닥칠 때 정부가 구제해 줄 것이라는 민간의 기대를 불러일으키고 이를 다시 확인시키는 역할을 하였다. 외환위기 이후 부채비율이 급격히 하락한 것은 외환위기 대응과정에서 이러한 기 대가 불식되었음을 의미한다고 볼 수도 있다. 셋째, 사채시장의 규모는 금융기관 자금배정의 효율성으로부터도 영 향을 받는다. 만일 금융기관의 자금배정이 수익성이 높은 부분, 즉 D의 최상단부에 집중된다면 금융억압하에서도 사채시장 규모는 크지 않을 수 있다. 이는 [그림 3-16]의 왼편 그림에 해당한다. 여기에서는 사채시 장이 존재하지만 사채금리는 금융억압이 없을 경우의 금리 ro와 같다. 단지 투자활동에 따른 수익 가운데 금융기관이 가져가는 몫이 줄어들고 자금 수요자가 가져가는 몫이 커진다는 수익배분상의 차이만 발생할 뿐 이다. 그리고 사채시장의 규모는 Qo-Q2에 불과하다. 반면 오른편 그림에서는 금융기관의 자금배정이 수익성이 낮은 부분, 즉 D의 최하단부에 집중되어 있는 경우를 보여준다. 여기에서는 자금수 요 D'''의 기울기가 [그림 3-14]의 D'의 기울기보다 완만하여 사채금리 128) 그 후 이 업무는 국무총리실 기업합리화위원회 및 은행감독원 여신관리실로 이관되 어 지속되었다(김병주[1995], p.214).
  • 229. 212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그림 3-16] 자금배정의 효율성이 사채시장 규모에 미치는 영향 <자금배정이 효율적인 경우> <자금배정이 비효율적인 경우> r4가 r3보다 높게 형성되고 사채시장 규모 역시 Q4-Q2로서 Q3-Q2보다 크 다. 이와 같은 수익성이 낮은 부분에 대한 자금배정은 정부가 용도를 지 정하는 정책금융에서 발생하기 쉽다. 일반대출을 통한 자금배정은 공식 금리 이상의 자금수요를 대상으로 한다. 반면, 정책금융을 통한 자금배 정은 공식금리 이상의 자금수요뿐 아니라 그 미만의 자금수요에 대해서 도 이루어질 수 있다. 따라서 정책금융은 일반대출보다 효율성 저하의 가능성이 높다고 말할 수 있다.129) 이런 측면에서 정책금융의 규모(Q1) 는 사채시장 규모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 즉, 정책금융이 많을 수록 사채시장 규모도 커진다는 것이다. 개발연대에 정책금융의 규모는 막대하였다. 이에 대해서는 다양한 추 정치가 존재한다(표 3-20). 이들에 따르면 1970년대 중 국내신용 대비 정 책금융의 규모는 40~60%로서 엄청난 수준에 달하였다. 특히, 김준경 (1993)에 의하면 1973~81년 기간 중 예금은행 대출금 가운데 정책금융은 63%, 비은행금융기관 여신 가운데 정책금융은 48%에 달하였다(표 3-21). 129) 그러나 실제로는 일반자금의 경우에도 지시금융 등의 경로를 통해 비효율적 자금배 분이 이루어질 수 있었다.
  • 230. 제3장 한국경제의 발전과정 213 <표 3-20> 정책금융 규모 추정치 연 도 김병주․박영철 정운찬 Sakong 김준경 OECD 금 액 (10억원) 국내신용 대비(%) 금 액 (10억원) 국내신용 대비(%) 국내신용 대비(%) 국내신용 대비(%) 금 액 (10억원) 국내신용 대비(%) 1972 - - - - 45.1 - - - 1973 - - - - 48.9 - - 1974 - - - - - - 1975 - - 2,027 51.0 - - 1976 - - 2,601 53.8 - - 1977 - - 3,616 60.5 50.2 - - 1978 3,356 38.5 5,578 64.0 - - 1979 4,367 36.9 8,183 69.2 - - 1980 6,335 37.8 - - - - 1981 8,802 40.0 - - - - - 1982 - - - - - 40.8 7,720 28.0 1983~86 - - 1987~89 - - - - - 30.9 - - 1990 - - - - - 15,386 15.9 1991 - - - - - 18,535 15.7 1992 - - - - - - 22,836 17.3 1993 - - - - - - 22,285 15.0 1994 - - - - - - 24,965 14.2 1995 - - - - - - 25,404 12.7 자료: 김병주․박영철(1984), p.354; 정운찬(1986), p.210; Sakong(1993), p.35; 김준경(1993), p.136; OECD(1996), p.45; 국내신용은 한국은행, 󰡔경제통계연보 󰡕, 각년도. 그 후 1980년대부터 정책금융의 비중이 감소하기는 하나 1980년대 말 까지 정책금융은 국내신용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였다. 예금은행의 정 책금융 가운데 큰 비중을 차지한 것은 외화대출 및 무역금융이었고, 비 은행금융기관의 정책금융 가운데 큰 비중을 차지한 것은 산업은행
  • 231. 214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표 3-21> 금융권역별 정책금융 구성비 추이 (단위: %, 10억원) 1973~81 1982~86 1987~91 <예금은행> 재정자금 국민투자기금 외화대출 무역금융 상업어음할인 중소기업특별자금 농수축산자금 주택자금 기 타 2) (정책금융 계(A)) 7.5 4.31) 21.1 21.3 8.0 5.9 6.1 8.0 17.7 100.0 7.4 5.1 19.7 16.9 13.9 5.6 5.3 13.1 13.1 100.0 8.0 3.0 19.4 5.2 16.5 6.5 7.4 14.1 20.0 100.0 <비은행금융기관> 산업은행 대출금 (국민투자기금) 수출입은행 대출금 (국민투자기금) (정책금융 계(B)) 91.9 (25.7)1) 8.1 (2.5) 1) 100.0 71.7 (18.5) 28.3 (4.7) 100.0 83.7 (7.9) 16.3 (2.3) 100.0 A / 예금은행 대출금 B / 비은행금융기관 여신 (A+B)/국내신용 63.0 48.0 48.9 59.4 32.3 40.8 59.5 16.3 30.9 주: 1) 1974~81년 평균치. 2) 기타에는 주요원자재수입, 급부금, 기계공업자금, 수출선수금전환자금, 수출산 업설비자금, 특별설비자금, 특별장기대출금 등이 포함됨. 자료: 김준경(1993), p.136. 대출금이었다. 이와 같은 세 가지 이유, 즉 광범위한 금리규제, 정부의존성에 기인한 높은 차입수요, 그리고 대규모의 정책금융으로 인해 사채시장은 8․3 조치
  • 232. 제3장 한국경제의 발전과정 215 이후 규모가 오히려 더 커졌을 것으로 추측된다. 사채시장 규모 자체에 대한 추정치는 존재하지 않으나, 이러한 추측을 뒷받침하는 두 가지 정 황증거를 제시할 수 있다. 첫째는 1970년대 중 금융자산의 증가가 둔화 되었다는 점이다(김병주[1995], p.222). 앞의 [그림 3-12]에서 보는 것처 럼 GDP 대비 Lf 및 M2는 고금리정책이 취해졌던 1960년대 하반기에 급격히 상승하다가 1970년대에는 정체상태에 들어섰다. 그리고 실질금 리가 양(+)으로 돌아선 1980년대에 들어서야 다시 상승추세를 보이게 된다. 둘째는 사채금리와 공식금리 사이의 차이이다(그림 3-17). 1964년에 [그림 3-17] 사채금리와 예금은행 일반대출금리 사이의 차이 주: 1) 실질금리는 GDP 디플레이터(1970년까지는 GNP 디플레이터)를 사용하여 계산. 2) 일반대출금리 중 1995년 이전은 시중은행의 1년 이내 일반대출금리, 1996 년 이후는 신규취급액 기준 예금은행 가중평균 대출금리(당좌대출 제외, 2001년 9월부터는 마이너스통장 대출도 제외). 자료: 1) 사채금리는 김낙년(1999), p.134 및 이덕훈․최범수․김동원․안종길․ 문춘걸(1998), p.32. 2) 일반대출금리는 한국은행(2005a), p.79 및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 (http://ecos.bok.or.kr). 3) 국민투자기금 금리는 Sakong(1993). p.244. 4) 무역금융금리는 김낙년(1999), p.134 및 Sakong(1993). p.244.
  • 233. 216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40%p에 달하던 두 금리 사이의 차이는 고금리정책을 채택한 1965년 이 후 점차 줄어들었으나, 1972년 고금리정책이 폐기된 다음에는 줄어들지 않고 1982년까지 20%p 수준에 머물게 된다. 그 후 금리현실화가 추진되 고 정책금융이 축소되면서 다시 줄어들어 1990년대 중반에는 거의 사라 지게 된다. 이런 측면에서 볼 때 8․3 조치는 사채시장의 근절을 목표로 하였으 나 오히려 사채시장을 더 부추기는 결과를 초래하였다고 말할 수 있다. 김병주(1995)는 8․3 조치에 대해 이는 “사유재산권을 토대로 하는 시장 경제체제하에서는 정상궤도를 벗어난 파격적 발상이며, 권위주의적 시 행이었다.”고 회고한다(p.203). 한 가지 긍정적인 측면은 8․3 조치와 함 께 고금리정책이 포기됨으로써 국내외 금리차가 좁혀지고 해외자본에 대한 수요가 감소하였다는 점이다. 그러나 이로 인해 대외불균형의 위 험성(외환위기)은 줄어들었더라도 대내불균형의 문제(기업 및 금융부실) 는 정부의 암묵적 신용보증에 대한 기대가 강화되면서 오히려 더 커지 게 된다. Woo(1991)는 8․3 조치를 정부와 재계의 동반관계가 공식화되는 계 기로 파악한다(p.111). 정부는 개별 기업의 생사를 결정할 정도의 권력 을 가지고 있었지만, 동시에 기업집단 전체가 정부정책에 동의해 주어 야만 정부주도의 성장전략을 추구할 수 있었다. 이러한 동반관계는 압 축형 성장전략에서 불가피한 것이었다. 이는 이미 1961년 정부가 부정 축재자들을 사면할 때에 드러난 사실인데, 1971~72년의 위기상황에서 재계가 단합된 힘으로 자신의 요구를 정부에 관철시켜 8․3 조치를 이 끌어냄으로써 ‘한국주식회사(Korea Inc.)’는 본격적인 출발을 알리게 되 었다. 이를 통해 정치적 억압을 기반으로 하는 권위주의적 정부와, 이에 자발적으로 협조하면서 정부의 지원․통제 속에 근면과 모험정신을 바 탕으로 기업의 성장을 도모하는 재계 간의 동반관계가 확고히 형성된 것이다. 이는 한편으로 우리나라의 빠른 경제성장을 이끌었지만, 다른 한편으로 기업과 금융부문의 부실을 누적시켜 거듭되는 금융위기를 낳 았다.
  • 234. 제3장 한국경제의 발전과정 217 6. 거시경제의 안정 정부주도의 경제개발에서 통화당국의 일차적 임무는 ‘성장통화’를 공급하는 것이었으며 물가안정은 후순위로 밀려났다. 정부주도형 경제 개발계획을 추진함에 있어 금융기관은 기업부문의 왕성한 자금수요를 충족시켜야 했고, 자금부족은 중앙은행의 대출창구에 의존해야 했다. 중 앙은행의 대출형식은 적격어음(상업어음)의 재할인과 무역어음에 대한 담보대출 등 크게 두 가지로 구분된다. 또 한은대출은 특정 부문에 대한 정책자금대출(A자금 대출)과 유동성 조절대출(B자금 대출)로 분류된다. 한은대출 가운데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은 거의 자동적으로 공급되는 저리의 정책자금대출이었다(김병주[1995], p.219). 특히, 1968년에는 정 책자금대출에 따른 만성적 초과자금수요와 예금은행의 지준부족현상이 지속됨에 따라 재할인총액한도제가 폐지되고 유동성조절자금을 제외한 모든 정책자금에 대해 일정 비율로 자동재할인해 주는 방식으로 전환되 었다(김준경[1993], p.138). 그 결과 1965~72년 기간 중 예금은행 대출금의 <표 3-22> 한국은행의 對예금은행 대출금 구성비 (단위: %) 1965 ~72 1973 ~81 1982 ~86 1987 ~93 1994 ~2001 2002 ~06 총액한도대출 진성어음 재할인 무역금융 상업어음 재할인 농수축산자금 일반자금 기 타 0.0 72.2 63.2 9.0 18.5 6.6 2.7 0.0 72.0 59.7 12.3 3.9 20.7 3.4 0.0 45.6 28.6 16.9 2.2 51.1 1.1 0.0 37.1 7.4 29.7 3.1 54.4 5.4 74.5 0.0 0.0 0.0 1.4 18.2 5.8 100.0 0.0 0.0 0.0 0.0 0.0 0.0 한은 대출금 계(A) 100.0 100.0 100.0 100.0 100.0 100.0 A/예금은행 대출금 A/예금은행 정책금융 11.3 - 20.2 32.5 23.7 40.1 16.7 29.3 5.4 - 1.6 - 자료: 전 기간의 예금은행 정책금융 및 1965~72년의 모든 변수는 김준경(1993), p.138; 그 외는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http://ecos.bok.or.kr).
  • 235. 218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11.3%가 한은대출에 의해 공급되었으며, 1973~81년 기간 중에는 20.2% 가 공급되었다(표 3-22). 또 1973~81년 기간 중 예금은행 정책금융의 32.5%가 한은대출에 의해 공급되었다. 예금은행 대출금 대비 한은 대출 금의 비율은 1985년에 정점(26.8%)에 달한 후 하락하기 시작하여 총액 한도대출제도가 도입된 1994년 이후에는 미미한 수준에 머물고 있다. 한국은행의 對예금은행 대출금 구성내역을 보면, 1965~81년 기간 중 무역금융이 한은 총대출금의 60% 이상을 차지하여 당시의 수출주도 경 제정책을 반영하고 있다(표 3-23). 특히, 1973~81년 기간에는 예금은행 무역금융의 거의 전부(89.1%)가 중앙은행의 발권력에 의해 지원되었다. <표 3-23> 주요 정책자금별 예금은행의 중앙은행 차입의존도 (단위: %) 1965 ~72 1973 ~81 1982 ~86 1987 ~93 1994 ~2001 한은 무역금융/무역금융 한은 상업어음 재할인/할인어음 한은 농수축산자금/농수축산자금 75.4 22.5 23.6 89.1 51.3 21.8 65.6 47.7 21.9 44.2 44.6 17.1 0.0 0.0 4.0 자료: 1965~72년은 김준경(1993); p.139, 그 외는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http://ecos.bok.or.kr). 한국은행의 對예금은행 대출은 본원통화 증가의 주요인이 되었다. [그림 3-18]에서 보는 것처럼 1960년대 초까지 본원통화 증가에 주로 기 여한 것은 한국은행의 對정부 純대출이었다. 즉, 이 당시에는 재정적자 의 화폐화(monetizaton)가 통화증발의 주요인이었다. 그러나 1960년대 말 부터는 점차 한국은행의 對예금은행 대출이 보다 더 중요한 문제로 대 두되었다. 그 결과 1973~81년 중의 본원통화 증가율 25.1% 가운데 대 부분인 20.2%는 한국은행의 對예금은행 대출에 기인한 것이었다(표 3-24). 1982~86년에는 본원통화 증가율 13.0% 가운데 32.0%가 對예금 은행 대출에 기인하였는데, 이러한 초과유동성을 흡수하기 위해 한국은 행은 통화안정증권 및 통화안정계정을 통한 불태화(sterilization) 조작에 크게 의존하게 되었다. 한편 1987년 이후에는 해외 純자산의 증가가 본원
  • 236. 제3장 한국경제의 발전과정 219 [그림 3-18] 본원통화 증가에 대한 기여 -150 -100 -50 0 50 100 150 200 51 54 57 60 63 66 69 72 75 78 81 84 87 90 93 96 99 02 05 對예금은행 대출 對정부 純대출 해외 純자산 통안증권 및 외평채(원화표시) (%) 본원통화 증가율 주: 1) 본원통화 증가에 대한 기여 = 금년도 증가율 × 전년도 본원통화 대비 비율. 2) 對정부 純대출 = 한은의 對정부 대출 및 국채인수 — 정부의 對한은 예금. 3) 통안증권은 통안계정을 포함. 자료: 1950~69년은 한국은행, 󰡔경제통계연보 󰡕, 각년도; 그 이후는 한국은행 경제통 계시스템(http://ecos.bok.or.kr). <표 3-24> 본원통화 증가에 대한 기여 (단위: %) 1951 ~64 1965 ~72 1973 ~81 1982 ~86 1987 ~93 1994 ~2001 2002 ~07 對정부 純대출 對예금은행 대출 해외 純자산 불태화 조작 1) 기 타 29.7 12.7 - 0.0 6.6 1.1 9.5 1.5 -3.8 31.0 6.0 20.2 5.8 -8.6 1.6 -1.8 32.0 4.5 -38.8 17.2 -7.0 6.7 22.1 -30.7 34.0 -1.4 -3.1 62.0 -29.8 -22.0 -0.2 -1.7 45.3 -30.2 -3.3 본원통화 증가율 49.0 39.3 25.1 13.0 25.0 5.7 9.9 주: 1) 불태화 조작은 통안증권 및 외평채(원화표시)를 이용한 불태화 조작을 의미. 2) 기타 주 및 자료는 앞의 [그림 3-18]을 참조.
  • 237. 220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통화 증가의 주요인으로 등장하게 된다. 이처럼 금융부문의 통화증발 요인이 증가함에 따라 전반적인 물가상 승률은 높은 수준을 유지하였다(그림 3-19). 1960~70년대 중 소비자물 가 상승률은 10~30%에 달하였는데, 이는 일본․대만․싱가포르 등 여 타 동아시아국가에 비해 높은 것이었다(표 3-25). [그림 3-19] 물가상승률 -10 0 10 20 30 40 50 56 59 62 65 68 71 74 77 80 83 86 89 92 95 98 01 04 07 생산자물가지수 소비자물가지수 (%) 자료: 한국은행(2005a);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http://ecos.bok.or.kr). <표 3-25> 주요국의 소비자물가 상승률 (단위: %) 1960~69 1970~79 1980~89 (1981~89) 1990~99 2000~06 한 국 미 국 일 본 대 만 홍 콩 싱가포르 12.1 2.2 5.0 - - 1.1 13.4 6.5 8.2 - - 5.6 5.4 4.2 1.7 - - 1.9 (3.8) (3.5) (1.4) (1.2) (6.6) (1.2) 4.9 2.5 0.9 2.5 5.8 1.6 3.1 2.7 -0.3 0.7 -0.8 0.7 자료: World Bank(http://devdata.worldbank.org/dataonline) 및 中華民國統計資訊網(http://eng. stat.gov.tw).
  • 238. 제3장 한국경제의 발전과정 221 정부는 물가안정을 위해 단속적으로 통화 및 재정 정책의 긴축을 시도 하였다. 1963년에는 5․16 직후 중단되었던 재정안정계획을 미국의 압력 에 의해 다시 시작하였고 이어서 1964년에도 재정․금융 정책은 철저한 안정우선정책으로 일관하였다(김성두[1986], p.951). 이러한 긴축기조는 앞의 [그림 3-13]에서 M2 증가율이 1963년과 1964년에 급락한 것에서 확인된다. 그러나 1965년에는 긴축기조가 크게 완화되었고, 본격적인 긴 축은 앞서 설명한 것처럼 1970년에 다시 시도된다. 이에 따라 1970년대 에는 통화증가율 및 재정지출규모 등의 변수가 그 이전과 비교하여 안 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절대적 수준에 있어서는 불안요소가 여 전히 컸다. M2 증가율은 1970~79년간 연평균 28%에 달하였고 통합재 정수지 적자는 GDP 대비 2.7%에 달했다. 이러한 불안의 근본원인은 성 장이 우선시되고 물가안정이 2차적 목표에 불과했던 당시의 정책환경에 있다. 물가정책의 기본사명은 생필품의 안정공급에 한정되었으며, 총수 요관리는 성장통화의 과대공급을 불완전하게 견제하는 역할만을 수행 하였다(정태성[1986], p.969). 물가안정을 위해 정부는 가격규제에 크게 의존하였다. 가격규제는 형태나 수단이 다양하였다(이재형[2005], pp.437~438). 가격규제의 형태 로는 여러 시장에 걸친 보편적 가격규제의 성격을 갖는 것으로서 ① 생 필품 안정을 통해 서민생활의 안정을 도모한다는 가격통제적 성격을 갖 는 최고가격제, ② 독과점기업의 가격남용행위를 방지한다는 독과점가 격 관리제도 혹은 시장지배적 사업자의 가격남용 방지제도, ③ 자연독 점적 성격을 갖는 공익사업분야에 대한 공공요금 관리제도, ④ 국민생 활에 기초적인 서비스 성격을 갖는 사업분야(예: 목욕탕, 다방, 대중음식 점, 공원입장료, 학교수업료)에 대한 가격규제 등이 있었다. 그리고 특정 사업분야에 있어서의 가격규제로서 ⑤ 인․허가 사업분야(예: 교통요금, 운송요금)에 대한 가격규제, ⑥ 기타 개별 법률에 의한 가격규제(예: 의 약품 표준소매가제도, 주류 가격허가제도, 석유류 가격규제제도, 석탄․ 연탄 가격 규제제도) 등이 있었다. 또 가격규제의 수단에 있어서는 승인 제․허가제 등에서부터 신고제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수단이 존재하였 지만, 시행과정에서는 마찬가지였다. 즉, 가격규제의 정도가 가장 약한 신고제의 경우에도 정책당국이 사업자의 신고가격을 거부하는 방법으
  • 239. 222 한국경제의 성장과 정부의 역할: 과거, 현재, 미래 로 실질적인 가격규제를 행하였다. 우리나라 최초의 물가관리제도는 해방 직후인 1946~47년간에 걸쳐 실시한 주요 상품에 대한 최고가격제였다. 이 조치는 군정법령에 의거 한 중앙물가행정처의 규칙에 의거한 것인데, 당시의 취약한 행정력으로 인해 실효성은 거의 없었다(이재형[2005], p.439). 이러한 가격통제는 그 이후에도 이어져 1950년 3월 4일의 ‘경제안정15원칙’에서는 “기초물자 및 생활필수물자 중 물가조정의 거점이 될 品 등에 極限하여 이를 통제 대상으로 하고 現有재고량의 조사, 가격보정, 적기방출 등 방법에 의하 여 강력유효한 新물가안정의 기초를 확립한다”고 선언하였다(한국개발 연구원[1991], 제3권, p.389). 또 1955년 8월에 한․미 양국정부가 합의한 종합안정화시책은 전례 없는 총수요 억제정책과 더불어 개별 가격에 대 한 통제를 포함하였다(박성상[1986], p.939). 이후 1960년대의 가격규제는 군사정부가 1961년 5월 포고령을 통해 모든 물가를 동결한 후 7월에는 쌀․보리쌀․가정용 연탄을 제외하고 가격통제를 해제하는 것으로 시작하였다. 이러한 가격통제는 「물가조절 에 관한 임시조치법(1961. 11. 9)」에 의해 법제화되었으며, 이 법의 개정 (1961. 12. 31)을 통해 가격통제의 대상품목과 최고가격을 閣令으로 정 할 수 있도록 하였다. 통제대상 품목은 1962년 6월 쌀․보리 등 5개에서 18개로 확대된 후 1963년 1월까지 12개로 축소되었다. 그러나 1963년 1 월 16일 정부는 이 법을 다시 개정하여 가격통제를 강화하고 매점매석 행위를 보다 강력하게 단속토록 하였다(경제기획원[1982], pp.52~53). 이 법에 의한 가격통제는 대상품목이 변동하는 가운데 1971년까지 계속 되었다. 정부의 가격통제는 1970년대에 대폭 강화되었다. 1973년 중 원화의 실효평가절하와 이례적인 국제 원자재가격의 폭등으로 공급 측면의 물 가상승요인이 발생하자, 정부는 가격통제를 포함하는 적극적 물가대책 을 추진하였다. 특히, 3월에는 「물가안정에 관한 법률」을 제정하여 기존 의 임시조치법을 대체하도록 하였다(경제기획원[1982], p.132). 임시조치 법이 중요물자만을 규제하던 데 비해 이 법은 부동산 임대료, 수수료, 사용료를 포함한 각종 서비스요금까지 규제할 수 있도록 하였다. 이에 따라 물가정책당국은 상품가격을 직접 규제할 수 있었고 중요물자에 대
  • 240. 제3장 한국경제의 발전과정 223 해서는 고시가격제로 전환할 수 있게 되었다. 정부의 인위적 물가통제 덕분에 1973년 중 물가는 비교적 안정될 수 있었으나 그로 인해 잠재된 물가압력은 1974년에 국제 원유가격의 급등 과 더불어 분출되었다. 이에 대응하여 1974년 이후 정부는 가격통제를 지속하면서 때때로 불가피하게 가격현실화를 허용하였다. 이와 함께 가 격불안을 구조적으로 해결하기 위해서는 경쟁적 시장질서의 도입이 불 가피하다고 판단하여 1975년에 「물가안정에 관한 법률」을 발전적으로 개편하여 「물가안정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을 제정하고 이듬해부터 이를 시행하였다. 이 법은 독과점가격규제를 비롯한 폭넓은 가격규제제 도를 도입하면서 경쟁정책적 기능(경쟁제한행위 및 불공정거래행위의 규제)을 새로이 확정시킨 것이었다. 그러나 이 법은 실제시행에 있어서 가격규제에 중점이 두어졌으며, 경쟁정책적 기능은 거의 발휘되지 못하 였다(이재형[2005], pp.439~440). 이 법에 따라 물가정책당국은 생산․ 유통․소비의 전 과정, 그리고 표준가격의 지정고시 및 독과점 가격결정 에 직접적으로 개입할 수 있게 되었다(경제기획원[1982], p.148).130) 1970년대 후반에 있어서 가격규제의 적용범위를 정확히 계량화할 수는 없지만, 이재형(2005)에 의하면 당시 물가담당 관료들 사이에서 지배적 인 의견은 공산품의 경우 매출액 기준으로 70~80% 정도가 가격규제하 에 있다는 것이었다(p.438). 그러나 통화․재정 정책의 뒷받침이 이루어지지 않은 상황에서 정부 의 가격규제는 물가안정에 기여하지 못한 것으로 평가된다. 거시정책목 표를 미시정책수단으로 달성하려 한 것이 근본적 원인이었다. 정부의 가격규제는 가격상승의 시기만 늦추었을 뿐 결국 대폭적 가격상승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