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조합,
영상으로 소통할 수 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대전충북지부
총무부장 임성우
노동조합 활동가가 왜 영상을 배웠나?
■ 노동조합의 상황
○ 활동 기록이 없다.
○ 사진은 찍는데 활용이 안된다.
○ 조합원을 주인공으로 만드는 활동이 어렵다.
노동조합 활동가가 왜 영상을 배웠나?
■ 누구나 영상제작 교실에 대한 기대
○ ‘누구나’할 수 있다고 하니 ‘나’도 할 수 있겠다는 기대감
○ 특별히 추가 자원 없이 현재 수준에서 영상 제작 가능
○ 노동조합 활동의 기...
노동조합 활동가가 왜 영상을 배웠나?
■ 실제 교육과정에서
○ 기획안 구성, 촬영, 편집 과정에서 상황에 따라 기획안 수시 변경
○ 촬영을 해야될 때에 정작 내가 해야할 담당 업무로 인해 촬영 불가
○ 기획안과 달리 그...
교육 이후 영상 활용
■ 우리도 우리 목소리를 크게 내자!
○ 법을 가볍게 무시하는 불법적인 노동조합 탄압
○ 현장 노동자들은 탄압으로 고통 받아도 하소연조차 할 곳 없는 현실
○ 사회적 관심에서 멀어지면 잊혀지는 현실...
교육 이후 영상 활용
■ 다양한 목적의 영상 제작
○ 응원 메시지 전하기
유성지회가 노조파괴에 맞서 싸운지 1년 즈음해서 전국에서 응원의
메시지를 받아 영상으로 제작. 조합원들에게 응원의 기운 전달.
교육 이후 영상 활용
■ 다양한 목적의 영상 제작
○ 우리의 투쟁과정을 기록
노동조합 1년의 활동을 영상으로 제작하여 대의원대회에서 상영.
문서로만 보고했던 활동보고를 영상을 활용함으로써 지난 1년을 다시

돌아볼 수 ...
교육 이후 영상 활용
■ 다양한 목적의 영상 제작
○ 조합원의 목소리를 담는다
간부 중심으로 이뤄지는 노동조합 활동을 벗어나 조합원들의 목소리가
직접 전해지는 영상을 제작하여 투쟁문화제를 통해 상영.

자기 이야기를 하...
교육 이후 영상 활용
■ 제작된 영상 퍼뜨리기
○ 인터넷 팟캐스트 ‘복지갈구화적단’방영
- 2013년 1월 2일 ‘타겟’ 방영
- 2013년 5월 4일 ‘유성지회의 두번째 봄’방영

○ 충북지역 케이블 방송사 시청자 참...
현장의 반응과 의미
■ 촬영할 때 반응
○ “나 같은 사람 찍어서 뭐해~”
○ “난 말 잘 못해. 저기 말 잘하는 사람 있다.”

(회피)
(떠넘기기)

○ “집안문제는 없으세요?” “ 요즘 집에 가면 이러쿵저러쿵..”...
현장의 반응과 의미
■ 촬영할 때 반응
○ 카메라 앞에 서는게 부끄러운 조합원들
콘티넨탈지회의 조합원들은 거의 대부분 인터뷰 거절.
결국 카메라를 꺼놓은 것으로 위장하여 ‘도촬’(^^;)
카메라가 꺼지자 자연스럽게 이야...
현장의 반응과 의미
■ 상영할 때 반응
○ “야! 000 나온다!”
보통은 화면에 ‘나’또는 ‘아는 사람’이 나온다는 사실에 신기해함.
○ 다른 조합원의 이야기를 영상으로 들으면서 서로의 생각이 비슷하다는
공감대가 형성...
현장의 반응과 의미
■ 현장노동자들이 영상을 직접 만드는 의미
○ 고립감 해소
현장에서 투쟁을 하는 노동자들에게 가장 무서운 적 ‘고립감’
우리는 생존권이 걸려있지만 주변에서 아무도 모른다는 ‘불안감’
영상을 통해 우리...
현장의 반응과 의미
■ 현장노동자들이 영상을 직접 만드는 의미
○ 소통의 강화
노동조합 활동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이 바로 조합원 간의 소통.
소통이 잘 되어야 공감대도 형성되고 연대의식이 생김.
영상을 통해 그동안 드러...
아쉬운 점과 이후 계획
■ 현실적인 한계
○ 노동조합 활동에서 개인마다 맡은 역할이 있기 때문에 활동 과정을
촬영할 수 있는 사람이 없음.
○ 보유하고 있는 기기의 성능상 음향이 항상 문제.
자막이 없으면 영상에서 사람...
Upcoming SlideShare
Loading in …5
×

[2013 ChangeON@공룡] 노동+비영리미디어 노동조합과 미디어활동(임성우)

715 views
571 views

Published on

[체인지온@공룡] 만남 3. '노동'과 '비영리미디어'가 만났을 때
지역사례 발표 03 : 팟캐스트 방송 복지갈구 화적단 청주 편 (금속노동조합 대전충북지부 임성우)
복지갈구 화적단은 10여 개 지역의 풀뿌리미디어제작자들이 자신들이 생각하는 복지에 대한 이야기를 직접 담은 5~10분의 영상들을 매주 수요일 팟캐스트에 공개하는 영상 제작단입니다. 청주에서는 생활교육공동체 공룡이 참여, ‘비정규직, 노동’을 주제로 2012년 4월부터 현재까지 총 8편의 영상을 제작, 방송을 했는데요.
그 중에서도 공룡의 누구나영상제작교실과 복지갈구 화적단이라는 프로젝트를 연계해서 영상교육과 제작을 함께 한 사례의 주인공 중 한 분이 바로 금속노동조합 대전충북지부 임성우님입니다. 임성우님은 복지갈구 화적단 프로젝트 참여 외에도 유성기업 조합원들을 대상으로 하는 미디어교육 프로그램에도 교사로 참여하시고, 현장에서 영상제작 및 활용을 꾸준히 지속하고 계신데요.
체인지온@공룡을 통해 노동조합 활동가가 왜 영상제작을 배우고자 했는지. 교육 이후 영상을 기획/제작해서 어떻게 활용해왔는지, 현장의 노동자들은 '우리의 이야기를 스스로 담아낸 영상' 에 대해 어떤 반응들을 보여줬고 그 의미가 무엇인지. 이 과정에서 아쉬운 점이 있었다면 무엇인지, 마지막으로 앞으로도 현장에서 영상미디어를 지속적으로 활용하기 위한 어떤 계획을 가지고 계시며 이를 위해 무엇이 필요한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자 합니다.
이번 사례 발표를 통해 미디어교육과 미디어제작이 연계되기 위해 필요한 조건들 그리고 자신의 문제로 안고 있는 이슈를 공동체 스스로 발언하고 소통하는 과정을 매개하는 미디어의 의미와 그것이 지속가능할 조건에 대해 함께 이야기 나눌 수 있는 시간이 되기를 바랍니다. 링크된 영상은 생활교육공동체 공룡, 금속노조 대전충북지부, 금속노조 유성기업 영동지회가 함께 제작한 '유성지회의 두 번째 봄'입니다. 영상의 도입부를 보시면 유성기업 조합원과 인터뷰 중인 임성우님의 모습을 보실 수 있다는~
- 복지갈구 화적단 '유성지회의 두 번째 봄' 보기) http://www.media-net.kr/hwajuck/archives/934
- 연사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iswcool

0 Comments
0 Likes
Statistics
Notes
  • Be the first to comment

  • Be the first to like this

No Downloads
Views
Total views
715
On SlideShare
0
From Embeds
0
Number of Embeds
4
Actions
Shares
0
Downloads
4
Comments
0
Likes
0
Embeds 0
No embeds

No notes for slide

[2013 ChangeON@공룡] 노동+비영리미디어 노동조합과 미디어활동(임성우)

  1. 1. 노동조합, 영상으로 소통할 수 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대전충북지부 총무부장 임성우
  2. 2. 노동조합 활동가가 왜 영상을 배웠나? ■ 노동조합의 상황 ○ 활동 기록이 없다. ○ 사진은 찍는데 활용이 안된다. ○ 조합원을 주인공으로 만드는 활동이 어렵다.
  3. 3. 노동조합 활동가가 왜 영상을 배웠나? ■ 누구나 영상제작 교실에 대한 기대 ○ ‘누구나’할 수 있다고 하니 ‘나’도 할 수 있겠다는 기대감 ○ 특별히 추가 자원 없이 현재 수준에서 영상 제작 가능 ○ 노동조합 활동의 기록으로서 가치있는 영상 제작 가능 ○ 조합원들을 주인공으로!
  4. 4. 노동조합 활동가가 왜 영상을 배웠나? ■ 실제 교육과정에서 ○ 기획안 구성, 촬영, 편집 과정에서 상황에 따라 기획안 수시 변경 ○ 촬영을 해야될 때에 정작 내가 해야할 담당 업무로 인해 촬영 불가 ○ 기획안과 달리 그리 녹록치 않은 현실 영상제작 포기 위기 * 교육 과정에서 스스로에게 꽤 큰 재능이 있다고 착각 하기도.. 까만화면 흰 글씨 영상인지 문서인지
  5. 5. 교육 이후 영상 활용 ■ 우리도 우리 목소리를 크게 내자! ○ 법을 가볍게 무시하는 불법적인 노동조합 탄압 ○ 현장 노동자들은 탄압으로 고통 받아도 하소연조차 할 곳 없는 현실 ○ 사회적 관심에서 멀어지면 잊혀지는 현실 우리의 모습을 영상으로 알리자!!
  6. 6. 교육 이후 영상 활용 ■ 다양한 목적의 영상 제작 ○ 응원 메시지 전하기 유성지회가 노조파괴에 맞서 싸운지 1년 즈음해서 전국에서 응원의 메시지를 받아 영상으로 제작. 조합원들에게 응원의 기운 전달.
  7. 7. 교육 이후 영상 활용 ■ 다양한 목적의 영상 제작 ○ 우리의 투쟁과정을 기록 노동조합 1년의 활동을 영상으로 제작하여 대의원대회에서 상영. 문서로만 보고했던 활동보고를 영상을 활용함으로써 지난 1년을 다시 돌아볼 수 있는 계기가 됨.
  8. 8. 교육 이후 영상 활용 ■ 다양한 목적의 영상 제작 ○ 조합원의 목소리를 담는다 간부 중심으로 이뤄지는 노동조합 활동을 벗어나 조합원들의 목소리가 직접 전해지는 영상을 제작하여 투쟁문화제를 통해 상영. 자기 이야기를 하는 것에 익숙치 않은 다양한 조합원들의 이야기가 터 져나오게 만드는 계기.
  9. 9. 교육 이후 영상 활용 ■ 제작된 영상 퍼뜨리기 ○ 인터넷 팟캐스트 ‘복지갈구화적단’방영 - 2013년 1월 2일 ‘타겟’ 방영 - 2013년 5월 4일 ‘유성지회의 두번째 봄’방영 ○ 충북지역 케이블 방송사 시청자 참여 프로그램 방영 시도 - 현대HCN충북방송 ‘시청자 VJ세상’에 응모했으나 방송불가 판정
  10. 10. 현장의 반응과 의미 ■ 촬영할 때 반응 ○ “나 같은 사람 찍어서 뭐해~” ○ “난 말 잘 못해. 저기 말 잘하는 사람 있다.” (회피) (떠넘기기) ○ “집안문제는 없으세요?” “ 요즘 집에 가면 이러쿵저러쿵..” “현장 분위기 어때요?” “ 현장에서 이런일 저런일..” ○ “그래서 이게 저렇고 저게 이렇게 $%&@*$@” ○ “이거 나 방송 나가는거야?^^” (질의응답) (이야기 폭발) (기대)
  11. 11. 현장의 반응과 의미 ■ 촬영할 때 반응 ○ 카메라 앞에 서는게 부끄러운 조합원들 콘티넨탈지회의 조합원들은 거의 대부분 인터뷰 거절. 결국 카메라를 꺼놓은 것으로 위장하여 ‘도촬’(^^;) 카메라가 꺼지자 자연스럽게 이야기가 나오기 시작하여 정말 진솔한 이야기가 쏟아짐.
  12. 12. 현장의 반응과 의미 ■ 상영할 때 반응 ○ “야! 000 나온다!” 보통은 화면에 ‘나’또는 ‘아는 사람’이 나온다는 사실에 신기해함. ○ 다른 조합원의 이야기를 영상으로 들으면서 서로의 생각이 비슷하다는 공감대가 형성. 노동조합의 유대감, 연대감 형성에 도움. ○ 영상을 통해 현실을 돌아보게 됨. 안타까움을 느끼기도 하고 새로운 희망을 보기도 함.
  13. 13. 현장의 반응과 의미 ■ 현장노동자들이 영상을 직접 만드는 의미 ○ 고립감 해소 현장에서 투쟁을 하는 노동자들에게 가장 무서운 적 ‘고립감’ 우리는 생존권이 걸려있지만 주변에서 아무도 모른다는 ‘불안감’ 영상을 통해 우리의 이야기를 세상에 더 알리고 사회적 연대를 만들 수 있는 계기를 형성. 비록 SNS나 인터넷 미디어를 통해 선전, 홍보하는 것이 기존의 언론 이나 대형 매체에 비해 영향력은 작을 수 있지만 조합원들에게는 ‘내 이야기’가 직접 사회에 전달된다는 안도감을 줌.
  14. 14. 현장의 반응과 의미 ■ 현장노동자들이 영상을 직접 만드는 의미 ○ 소통의 강화 노동조합 활동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이 바로 조합원 간의 소통. 소통이 잘 되어야 공감대도 형성되고 연대의식이 생김. 영상을 통해 그동안 드러나지 않았던 조합원들의 생생한 목소리가 그대로 표출되었고 이것이 작게나마 소통의 경로가 되었음.
  15. 15. 아쉬운 점과 이후 계획 ■ 현실적인 한계 ○ 노동조합 활동에서 개인마다 맡은 역할이 있기 때문에 활동 과정을 촬영할 수 있는 사람이 없음. ○ 보유하고 있는 기기의 성능상 음향이 항상 문제. 자막이 없으면 영상에서 사람들이 하는 이야기를 알아들을 수가 없음. ○ 제작한 영상을 널리 선전, 홍보할 수 있는 방안이 부족함. ■ 이후 계획 ○ 노동조합에 영상 제작이 가능한 사람을 양성하기 위한 교육 ○ 노동문제를 다룬 영상 상영회를 통해 영상의 효과와 의미 공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