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rbes Korea April 2013: Teddy Zee Article

734 views

Published on

During the SparkLabs' Demo Day, we had Teddy Zee, Rob DeMillo and Jonathan Teo speak on some panels and set up various interviews for them with the Korean media. All three were awesome at their Demo Day talks and the press loved them.

Published in: Technology
0 Comments
0 Likes
Statistics
Notes
  • Be the first to comment

  • Be the first to like this

No Downloads
Views
Total views
734
On SlideShare
0
From Embeds
0
Number of Embeds
3
Actions
Shares
0
Downloads
2
Comments
0
Likes
0
Embeds 0
No embeds

No notes for slide

Forbes Korea April 2013: Teddy Zee Article

  1. 1. SILICON VALLEY 할리우드 영화 제작자 테디 지 “창조적이려면 부모 말 듣지 마라” 할리우드 영화 제작자 테디 지는 ‘스타트렉’ ‘미녀 삼총사’ 등 히트작을 다수 냈다. 현재 원조 한류스타 ‘김 시스터즈’에 대한 영화를 기획하고 있다. 2년 전에는 미디어 콘텐트 사업도 시작했다. 영화·엔터테인먼트·미디어 산업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글 김지영 기자 jijikim@joongang.co.kr 사진 이원근 객원 기자 3월 8일 아침, 서울 가회동 북촌의 한 카페에서 테디 지를 의 ‘첩혈쌍웅’을 보고 주윤발을 미국에 데려오기로 결심 만났다. 기자를 만나자마자 보여줄 게 있다며 아이패드 했다. “선글라스를 쓴 세련된 주윤발의 모습은 당시 충격 를 꺼냈다. 영화 예고편처럼 편집된 ‘김 시스터즈’의 영상 적이었다”며 “이토록 멋진 동양 남자를 서양에 소개하고 이었다. 김 시스터즈는 일찍이 1950~60년대 미국인들을 싶었다”고 말했다. 열광시킨 한류 가수 1호다. 테디 지는 “현재 투자를 모색 미국 뉴욕 주, 가난한 중국인 이민자 가정에서 자란 테 하는 단계”라며 “김 시스터즈의 스토리가 K팝 아이돌 스 디 지는 어떻게 할리우드에 진출했을까. 타와 팬들에게 영감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나는 늘 창의적인 일을 꿈꿨다. 영어를 못하는 부모님 김 시스터즈의 스토리는 파란만장하다. 1950년대 초반 밑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다. 나에게 텔레비전은 ‘여권’과 한국전쟁 때 아버지가 납북된 후 남한 미군부대 밤무대에 같은 존재였다. 세상을 보게 해줬고, 미국 문화를 배우는 섰다. 1959년 10대 나이에 미국 라스베이거스에 진출했 통로였다. 대학 졸업 후 잠시 일한 NBC 방송국에서 꿈의 다. 당시 미국서 최고 인기였던 에드 설리번 쇼에 22회나 직장을 찾았다고 생각했다. 하버드에서 MBA를 하고 돌 출연했다. 빌보드 싱글 차트 6위까지 올랐다. 아와 파라마운트사에 디렉터로 취직했다.” 탄탄대로를 달렸다. 파라마운트에서 수석 부사장까지 할리우드 인기몰이 히트작 양산 올라갔다. 이후 콜롬비아 픽처스로 자리를 옮겨 7년간 상 “김 시스터즈의 맏언니 김숙자 씨는 이제 70대 할머니다. 무로 일했다. FOX와 윌스미스 컴퍼니에서도 근무했다. 스토리를 세상에 잘 전달하겠다고 그와 약속했다.” 테디 할리우드 트렌드를 묻자 “여전히 저작권 침해가 가장 큰 지는 어떻게 김 시스터즈와 인연이 닿았을까. “김 시스터 화두”라고 말했다. 아직까지 기승을 부리는 해적판 때문 즈의 저작권은 자리를 못잡고 한동안 여러 사람을 거쳤 이다. 또한 콘텐트 유통이 디지털화돼 DVD 판매가 곤두 다. 김숙자씨 아들을 포함해 내 경력을 알고 있는 몇 사람 박질치고 있다. 제작자들은 흥행과 수익의 압박을 느낀 이 나를 추천했다. 행운이다. 책임감도 느낀다.” 다. 결국 살아남는 것은 흥행이 예상되는 고예산 영화와 테디 지는 30년간 할리우드에서 활동한 베테랑 영화 부담이 적은 저예산 영화라는 결론이다. 제작자다. 올해 55세로 아카데미협회 회원인 그는 협회 한국 영화가 요즘 세계적으로 주목 받고 있다. 그는 어 코넬 대학 졸업 하버드 비즈니스 에서 나이가 어린 축에 속한다. 업계에서 비교적 일찍 능 떤 생각을 갖고 있을까. “한국 영화는 훌륭하다. 한국은 스쿨 MBA 파라마운트·콜롬비아 력을 인정받았다. ‘스타트랙 6’ ‘미녀 삼총사’ ‘행복을 찾아 인구 대비 영화 관람률이 세계적으로 높은 국가다. 정부 픽쳐스·FOX· 서’ ‘은밀한 관계’ ‘마이걸’ ‘아나콘다’ 등 히트작을 양산했 의 영화관 제재가 심하지 않아 영화 문화가 꾸준히 발전 윌스미스 컴퍼니 등에서 임원 역임 고 주윤발을 할리우드에 진출시켰다. 그는 오우삼 감독 했다.” 또한 중국에 비해 제작자 환경이 좋다고 덧붙였 2011~ 모자이크 CCO166 Forbes KoreA / april 2013 april 2013 / Forbes KoreA 167
  2. 2. 다. 중국은 정부 심의가 엄격해 영화를 만드는 데 어려 치하면 볼 수 있다. 움이 있다. 이안 감독의 영화 ‘색, 계’가 논란이 된 것처 스타트업(신생업체)이었던 모자이크는 2011년 테디 지가 럼 말이다. 테디 지는 “현재 중국의 영화 산업은 내부적 CCO(Chief Creative Officer: 최고 창조경영 책임자) 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지만 성숙기간이 더 필요하다” 로 합류한 후 날개를 달았다. 현재 미디어 플랫폼 전반에 고 말했다. 걸쳐 다양한 회사들과 협상 중이다. 테디 지는 “콘텐트 인터뷰 전날인 3월 7일, 스파크랩이 주최한 패널 토론 에 대한 관객의 태도가 수동(lean back)에서 능동(lean 에서 테디 지는 인간의 산만한 행동(distracted behavior) forward)으로 바뀌었다”며 “콘텐트를 소통시켜 분산된 과 콘텐트 전략의 상관관계에 대해 이야기했다. 사람들 집중력을 다시 한곳에 모으는 전략”이라고 설명했다. “아 이 간식을 먹듯 짬짬이 비디오를 시청하는 습관(video 무리 하드웨어 성능이 좋아도 콘텐트가 재미없으면 소용 snacking)이 생겼다고 했다. 덕분에 길이가 짧은 콘텐트 없다”며 앞으로 콘텐트 싸움이 점차 치열해질 것으로 예 가 늘고 있는 추세다. 고했다. 또 이 분야에서 성공하려면 기술·콘텐트·브랜 테크놀로지가 인간의 행동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어떻게 드 3박자가 맞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생각하냐고 물었다. “중독은 인간의 성향 중 하나다. 카 카오톡에 중독되는 것처럼 기술은 인간에게 긍정적이고 싸이처럼 성공하려면 공식 깨라 부정적인 영향을 모두 준다.” 한국 문화에 인연이 깊은 테디 지는 K팝에도 관심이 많 기술이 발전하면서 인간은 산만해졌다. 하루에도 수십 다. 소녀시대·원더걸스·슈퍼주니어·빅뱅 등 아이돌 가 번씩 스마트폰을 꺼내본다. 텔레비전을 시청하면서 세컨 수 이름을 다 꿰고 있을 정도다. 얼마 전 미국 캘리포니아 드 스크린(스마트폰·태블릿)을 사용한다. 이용자가 산 주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SM타운 콘서트에서 그는 관 만한 이유는 콘텐트를 선택할 수 있는 ‘자율성’이 생겨서 객층을 보고 놀랐다. 동양인이 주류일 것이란 예상과 달 다. 광고도 마찬가지다. 취향에서 벗어난 브랜드가 등장 리 다양한 인종이 섞여 있었다. “예술을 과학으로, 또 비즈 하면 단 15초도 견디기 힘들다. 니스로 승화시킨 SM·YG·JYP에 경의를 표한다”며 “이 미국 실리콘밸리의 미디어 회사 모자이크(Mozaik)는 시 들은 취향의 선도자”라고 했다. 청자 몰입도를 높이는 콘텐트 사업을 한다. 콘텐트 안에 그는 흥미로운 사실을 얘기했다. “사실 6~7년 전에도 여러 겹의 콘텐트가 존재해 동일한 스크린에서 원하는 정 미국에서 K팝 콘서트에 간 적이 있다. 당시 한 가수만 빼1950~60년대 보를 알 수 있다. 예컨대 드라마에 등장하는 옷을 터치하 고 다 별로라고 생각했다. 이제 보니 그가 싸이였다. 한국미국에서 인기를 끈 면 바로 구매할 수 있는 온라인 사이트로 안내해 준다. 또 어를 몰라도 그의 캐릭터에 빠졌다.”원조 한류스타김 시스터즈. 한 캐릭터의 배경이나 지난 줄거리를 알고 싶을 때도 터 K팝 스타를 통틀어 가장 성공한 건 싸이다. “싸이는 거 의 안티 K팝으로 보일 정도로 다른 가수들과 다르다. 소 녀시대부터 싸이까지 K팝은 무한한 가능성을 지녔다.” 조용하고 부모에게 순종적인 한국인 이미지와 정반대인 싸이를 두고 테디 지는 무언가 떠올랐다는 듯 말을 꺼냈 다. “한국의 스타트업에 다음과 같이 조언하고 싶다. 부 모님 말을 듣지 말라고. 싸이처럼 룰을 깨고 끝까지 가보 라고 말이다. 한국 사람들은 이미 룰을 깨고 있다. 최첨단 을 달리는 삼성만 봐도 알 수 있다. 과거 2인자였던 삼성 은 단 몇 년 만에 업계의 판도를 뒤집었다.” 테디 지는 스파크랩의 멘토로서 자문이 필요한 국내 스타 트업을 도울 예정이다. 그는 자문의 동기를 이렇게 설명 했다. “젊었을 때 나를 이끌어 줄 사람이 필요했다. 소외 감도 종종 느꼈다. 다른 사람은 이런 어려움을 겪지 않았 으면 좋겠다.”168 Forbes KoreA / april 2013

×